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F-12 : Free Paper Presentation ; GeneXpert MTB/RIF를 이용한 노숙인 결핵유병률 측정 및 진단의 유용성 평가

        천병철,서해숙,김창기,김희진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3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16 No.0

        목적: GeneXpert MTB/RIF (Xpert)는 신속하고 타당도 높은 결핵진단방법으로 전세계적으로 많이 보급되어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그렇지 못하다. 노숙인은 결핵고위험군이나 검체채취의 어려움 등으로 정확한 유병률 측정이 이루어지기 힘들다. 이 연구의 목적은 Xpert를 이용하여 노숙인의 결핵유병률을 측정하고, 고위험군 결핵검진시 Xpert의 진단 타당도와 유용성을 평가하는 것이다. 방법: 2012년 10월 서울역과 영등포역의 노숙인 각각 428명과 317명을 대상으로 전문의 문진, 가슴방사선촬영과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가슴방사선상 결핵이 의심되는 사람은 객담을 채취하여 객담도말검사, Xpert검사, 배양 및 내성검사를 시행하여 유병률을 구하고 각각의 결과를 상호 비교하였다. Xpert의 결핵 및 RIF내성진단의 타당도는 배양검사를 기준으로 계산하였다. 결과: 검진에 참가한 745명 중 남자가 94.9%였으며, 노숙기간은 5년미만이 44.4%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10년 이상(32.6%) 순이었다. 가슴방사선상 결핵의심자는 18.5% (138명)이었으며, 이중 도말양성자는 6명(4.3%)이었다. 도말양성자는 모두 Xpert양성이었고, 도말음성자 132명 중 양성자도 12명(9.0%)이어서, 결핵의심자 중 Xpert 양성자는 총 18명(13.0%)이었다. Xpert 진단을 기준으로 노숙인 결핵유병률은 1,000명당 24.2명이었다. 배양을 기준할 경우 노숙인 결핵유병률은 1,000명당 14.8명이었고, Xpert의 민감도와 특이도는 각각 100.0%, 94.5%였다. Xpert에서 RIF내성자 2명은 모두 배양에서 RIF 내성으로 판정되었고, 음성자는 모두 음성이어서 RIF내성에 대한 민감도와 특이도는 모두 100.0%였다. 결론: 노숙인의 결핵유병률은 일반인에 비해 매우 높다. Xpert는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 신속한 결과가 가능한 검사법으로 양질의 검체를 받기 어려운 고위험군에서도 결핵검진에 유용하다.

      • 노숙 결핵 환자의 심리사회적 외상과 퇴원 형태와의 관계

        서해숙,김종경,홍재락,서정은,조영수,권오우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5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0 No.-

        목적: 노숙 결핵 환자의 심리사회적 외상과 퇴원 형태와의 관련성을 분석하여, 효율적인 노숙인 결핵관리를 위한 정책 마련에 기여하고자하였다. 방법: 2014년 7월부터 12월까지 결핵으로 입원한 노숙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의무기록지에서 수집된 자료를 활용하여, 노숙 결핵환자군과 일반 결핵환자군의 일반적 특성, 임상적 특성, 8개의 심리사회적 변수을 비교분석하였다. 사회적 연계단절과 학습된 무기력 관련 심리사회적 변수는 사회적 지지, 대인관계 변화, 사회관계망의 크기, 임파워먼트, 외적통제소, 우울, 알코올 의존 그리고 만성적인 노숙생활 적응이었다. 그리고 퇴원 형태는 예정된 퇴원군과 예정되지 않은 퇴원군으로 분류하여, 마찬가지로 관련 변수들의 차이를 알아보았다. 그리고 노숙 결핵환자군의 심리사회적 변수 간 상관관계와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하여 예정되지 않은 퇴원 형태에 영향을 준 변수를 분석하였다. 결과: 총 연구대상자 267명 중 노숙인은 135명이었고 일반 결핵환자는 132명이었다. 노숙 결핵환자군을 다시 퇴원 형태로 구분한 결과, 예정대로 퇴원한 환자는 76명(56.3%)이었고, 예정되지 않은 퇴원 환자는 59명(43.7%)이었다. 심리사회적 변수 중에서 만성적인 노숙생활 적응을 제외한 나머지 변수들이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노숙 결핵환자군의 예정되지 않은 퇴원 관련 변수 중에서 유의한 변수는 청소년기의 심리사회적 외상과 과거 결핵력이 있는 경우였고, 심리사회적 변수는 외적 통제소 점수가 높은 경우, 알코올 의존인 경우, 만성적인 노숙생활에 적응한 경우였고, 사회적 지지 점수가 높은 경우에는 예정되지 않은 퇴원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노숙 결핵환자의 심리사회적 외상이 퇴원 형태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연계단절과 학습된 무기력 관련 요인들이 퇴원 형태에 중요한 영향을 주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 빅데이터 기반 서울시 자치구 결핵현황 분석과 활용방안 모색

        서해숙,김종경,홍재락,서정은,조영수,김부연,권오우,박찬병,나백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8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6 No.0

        목적: 전국 시도의 상황이 다르듯 서울시 자치구 동수준의 결핵상황도 다르기 때문에,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서울시 결핵발생 및 유형구분에 따른 지역별 특성요인 분석을 통해, 결핵발생 고위험 지역의 선제적인 관리를 시도하고자 하였다. 방법: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서울시 결핵환자 신고자료(TB-net)와 보험공단의 결핵환자 소득분위별 자료를 통해 사회경제적 상관성을 분석하였다. 결핵 발생현황을 지역별(423개 동), 성별, 연령별로 분석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일부 자치구를 우선 대상으로 가장 발생률이 높은 고위험 동의 결핵유발원인을 찾고자 다기관 표적인터뷰(FGI)와 결핵환자 심층인터뷰(IDI)를 진행하였고, 동별 결핵 조기발견을 위한 이동검진 우선 지역과 집중 지역을 선정하였다. 성적: 결핵 발생율은 중구, 용산구, 강북구, 종로구, 동대문구 등에서 높게 나타났는데, 동별로는 남영동, 을지로동, 가리봉동, 종로 1-4가동, 회현동 등에서 발생률이 10만명당 150명 이상이었다. 또한 구별 성별 결핵환자 특성 분석을 보면, 발생률은 남자가 여성보다 약 1.5배 이상 높았는데, 대표적으로 구로구 가리봉동, 용산구 남영동, 종로1-4가동이었다. 재치료자 발생률은 모두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다. 또한 노년층 결핵은 중구 소공동, 영등포구 영등포동, 용산구 남영동, 종로구 1-4가동의 신환자 발생률이 인구 10만명당 400이상이었다. 의료소득수준별 신환자 발생률은 의료급여 수급권자에서 평균보다 4.9배 높았고,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신환자 발생률은 낮았다. 일부 자치구의 결핵발생률이 높은 지역 현장조사 후 이동검진을 집중한 결과, 빅데이터 활용 전보다 유소견율은 5.8%에서 7.9%로 그리고 객담도말 양성율은 0.9%에서 1.8%로 증가하였다. 결론: 빅데이터는 지역별 결핵발생 고위험 환자를 질병 초기 단계에 개입하도록 하여 효율적인 결핵관리방안을 마련하는데 활용가치가 있었다.

      • 제2형 당뇨병 신환자에서 메트포민의 결핵 발생에 대한 예방효과 고찰

        허은영,김은영,장은진,이창훈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8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6 No.0

        목적: 메트포민이 결핵균의 세포내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이 보고되었다. 따라서 제2형 당뇨병 신환자에서 메트포민을 사용한 경우 결핵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는지 규명하고자 한다. 방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이용하여 2003년 1월부터 2011년3월까지 제2형 당뇨병으로 새로 진단받은 환자들을 추출하였다. 이들중 진단 6개월 이내, 28일 이상 메트포민을 복용한 환자들을 메트포민 사용군으로, 메트포민을 한번도 처방 받지 않은 환자들은 비사용자 군으로 분류하였다. 메트포민 처방 28 일째를 기준으로 이후 2년 간 결핵 발생 여부를 확인하였다. 결핵 발생은 해당 상병 코드와 항결핵약제 처방이 함께 존재하며, 90일 이내 한번 이상 상기 조건을 다시 만족하는 경우로 정의하였다. 성적: 분석에 포함된 제2형 당뇨병 신환자는 66,132명이었으며, 메트포민 사용자는 13,396명(20.3%)이었다. 이후 2년간 추적하였을 때, 메트포민 사용은 결핵 발생을 유의하게 줄이지 못하였다(HR 0.93,95% CI 0.65,1.34; P value=0.694). 메트포민 사용군과 비사용군을 1:1 성향점수 매칭 후 관찰하였을 때도 메트포민 사용은 결핵 발생 위험도를 줄이지는 못하였다(HR 1.16, 95%CI 0.75,1.81; P value=0.508). 그러나, 메트포민 사용자를 누적 처방량에 따라 4분위로 나누었을 때 누적 처방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비사용자에 비해 결핵 발생율이 90% 감소하였다 (HR 0.1, 95% CI 0.01, 0.08; P value=0.021). 결론: 제2형 당뇨병 신환자에서 메트포민 28일 이상 사용은 결핵 발생 예방효과가 없었다. 다만, 누적사용량이 많은 경우 결핵 발생이 유의하게 감소하여 메트포민 장기간 투여는 도움이 될 가능성을 시사한다

      • 가정용 인공호흡기 적용 환자의 조기 재입원 영향요인

        김은영,서희정,서가진,홍상범,임채만,고윤석,허진원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8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6 No.0

        목적: 최근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가정용 인공호흡기를 유지하며 퇴원하는 만성 호흡 부전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 질환의 진행, 응급 상황 등으로 인한 재입원은 입원기간 및 의료비용 증가의 문제가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가정용 인공호흡기 적용 후 퇴원한 환자의 조기 재입원 영향요인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2016년 1월 1일부터 2017년 8월 31일까지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하여 가정용 인공호흡기를 처음 적용하고 퇴원 후 1년 이내 재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30일 이내에 재입원한 군(조기 재입원 군)과 31일부터 1년 이내에 재입원한 군(후기 재입원 군)으로 나누어 퇴원 시점의 임상적 특성을 비교분석 하였다. 성적: 퇴원 후 1년 이내에 재입원한 환자는 총 50명으로, 조기 재입원 환자는 23명(46%)이었다. 조기 재입원 환자의 기저질환은 급성폐질환(65.2%), 악성종양(60.9%), 만성폐질환(47.8%) 순이었고, 가정용 인공호흡기 적용 원인은 이탈실패(43.5%), 만성폐질환의 악화(26.1%), 신경계질환의 악화(17.4%) 순이었다. 가정용 인공호흡기 설정은 침습적 환기가 높았고(65.2%), 흡기 압력은 평균 15.2±4.3cmH2O 이었으며, 24시간 적용은 43.5%로 나타났다. 조기 재입원 환자의 비계획적 재입원은 95.7% 이었고, 원인은 폐렴(52%)이 가장 높았으며, 후기 재입원 환자보다 중환자실로의 입실이 많았다(0% vs 26.1%, p=0.006). 다변량 분석 결과 악성 종양, 급성 폐 질환, 위루관 영양, 30일 이상 재원일수가 조기 재입원과 유의한 관련이 있었다. 결론: 가정용 인공호흡기 적용환자의 기저질환, 식이형태, 퇴원 전 재원일수가 조기 재입원과 유의한 연관성을 보였다.

      • P-57 결핵 및 호흡기 질환을 중심으로 한 북한 발간 의학논문을 통해 보는 최근 10년간의 북한 의학연구 동향

        최수인,이은주,정원재,민경훈,허규영,이승헌,이승룡,이상엽,김제형,신철,심재정,인광호,강경호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6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1 No.0

        연구목적: 최근 10년간 결핵 및 호흡기 질환과 관련된 북한의 의학연구 동향을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북한 의료의 실정을 파악하고자 하였으며 최근 북한내 다제내성결핵이 큰 문제가 되고 있어 이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얻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2006년부터 2015년까지 발간된 북한저널 “내과” 내 호흡기질환과 관련된 논문 200편을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실험연구는 91편, 관찰연구는 54편, 종설 28편, 증례 27편이었다. 논문 모두 최고지도자의 교시를 인용하며 시작하며 초록과 비슷한 형태로 편당 논문의 분량은 1쪽에서 2쪽이며 저자는 주로 2명이었다. 참고문헌은 5개 미만으로 감염성질환이 78편, 만성폐쇄성폐질환 29편, 천식 22편, 일산화탄소 중독 18편, 폐 및 흉막 종양 18편, 중환자의학 6편, 기타 29편이 수록되었다. 결핵 혹은 결핵으로 추정되는 질환 관련 논문은 37편이었으며 실험연구 22편, 관찰연구 8편, 종설 5편, 증례 2편이었다. 치료에 관한 연구는 26편, 진단에 관한 연구는 9편, 기타 2편이었다. 특징적으로 흉수를 동반한 흉막염 치료 논문 대다수에서 결핵성 흉막염으로 치료하였으나 진단한 근거에 관하여 언급한 논문은 한편도 없었다. 치료의 기반은 스트렙토마이신과 이소니아지드 였으며 증례 한편에서만 4제 치료를 하였다. 치료기간을 기재한 논문은 13편이었고 그 중 4편에서만 6개월 이상의 치료를 하였다. 그밖의 논문에서는 치료기간에 대해 기재하지 않았거나 1개월에서 3개월까지 다양하게 보고하였다. 치료의 반응에서 단 3편만이 균음전률에 대해 보고하였고 나머지에서는 임상적 호전을 치료반응의 지표로 제시하였다. 결론: 북한 내 결핵 치료 기본 약제는 스트렙토마이신과 이소니아지드 였으며 치료기간은 1개월부터 6개월까지 다양하였다. 이 결과는 최근 북한 내 다제내성결핵 증가가 약제의 부적절한 조합과 부족한 치료 기간이 원인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 TP-81 : 흉부단층촬영에서 발견된 Rasmussen Aneurysm의 임상 양상에 대한 고찰

        최한솔,진광남,박성수,허은영,정희순,김덕겸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3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16 No.-

        목적: Rasmussen aneurysm은 결핵성 공동이 폐동맥 말단부를 침범하여 발생하는 가성 동맥류로 대량객혈이 동반되어 임상적으로 중요하지만 소수의 증례보고 외에 임상양상에 대한 고찰연구는 없는 실정이다. 방법: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에서 2000년 12월부터 2012년 11월까지 객혈로 내원한 환자 중에 흉부단층촬영상 Rasmussen aneurysm으로 확인되었고 결핵 과거력이 있거나 활동성 결핵이 진단된 환자를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성적: 전체 11명의 환자 중 남자는 10명(91%)였으며 연령의 중앙값은 53세였다. 객혈의 양은 평균 175 ml였으나 2예에서 500 ml 이상의 대량객혈이 발생하였다. 진단 당시 활동성 결핵이 확인된 경우는 3명(27.3%)이었고, 나머지 8명(72.7%)은 과거 결핵력이 있는 비활동성 병변으로 최초 결핵 진단시기와 객혈발생 시기 간격은 중앙값으로 23.5개월[3개월-20년] 이었다. 9명(81.8%)의 동맥류가 상엽에 존재하였고, 다발성 병변은 없었으며, 아스페르길루스종은 6명(54.5%)에서 동반되었다. 흉부단층 촬영상 영양동맥은 폐동맥이 4례, 폐동맥과 체동맥의 이중공급이 2례, 체동맥이 1례에서 확인되었고, 4례에서는 뚜렷하지 않았다. 2명은 보존적 치료 후 호전되었으나 9명은 혈관색전술을 시행하였고, 최대 4회까지 색전술을 시도하였다. 그 중 2명은 객혈 재발하여 수술적폐엽절제술을 시행하였다. 9명 중 5명에서 폐동맥혈관조영술을 시행하였고 3명에서 동맥류가 조영되어 색전술 시행하였다. 2명은 기관지동맥조영술에서 단락을 통해 동맥류가 조영되어 색전술을 시행하였다. 사망례는 없었다. 결론: Rasmussen aneurysm은 활동성 결핵여부에 상관 없이 발생하였고, 혈관색전술이나 수술적 처치로 효과적으로 치료되었으나, 폐동맥 기원 뿐만 아니라 단락을 통한 체동맥기원의 동맥류 발생이 있어, 폐동맥 및 체동맥 조영술을 통한 색전술을 모두 고려할 필요가 있다.

      • P-51 폐결핵과 폐외결핵에서 결핵항원자극 CXCR3 ligands 농도의 비교

        정우영,정윤정,이규성,박주헌,신승수,박광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7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4 No.-

        배경: 결핵에서 CXCR3 ligands는 Th1 세포면역에 관여하며, 임상적 표지자로의 유용성이 보고된 바 있다. 방법: 결핵 환자 및 건강대조군의 전혈에 결핵항원 ESAT-6, CFP10 and TB 7.7을 넣고 20-24시간 배양 후 혈장 내 interferon (IFN)-γ 및 CXCR3 ligands인 CXCL9과 CXCL11의 농도를 ELISA 법으로 측정하였다. 결과: 1. 결핵환자는 220명으로 단독폐결핵 (146명, 44.5±19.1세), 단독폐외결핵 (34명, 43.8±13.5세), 폐결핵/폐외결핵 동반 (40명, 41.1±15.9세)으로 분류하였고 건강대조군은 163명, 44.2±10.5세였다. 2. 폐외결핵은 결핵성 흉수 21예, 림프절염 48예, 기타 7예였다. 3. 항원자극 CXCR3 ligands의 농도는 단독폐외결핵에서 폐결핵보다 낮았다. 4. 림프절과 결핵성 흉수와의 비교에서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3. ROC 분석에서 총결핵군을 대조군과 구분하기 위한 CXCL9, CXCL11, IFN-γ의 AUC는 각각 0.94, 0.96, 0.92였다. 4. 각 세부결핵군과 대조군과 구분하기 위한 CXCL9, CXCL11, IFN-γ의 AUC는 단독폐결핵군에서 각각 0.95, 0.97, 0.92였고 단독폐외결핵군에서 각각 0.90, 0.91, 0.91이었으며, 폐결핵/폐외결핵 동반군에서 각각 0.94, 0.97, 0.91이었다. 결론: 폐결핵의 진단에서는 결핵항원자극 CXCR3 ligands는 IFN-γ보다 우월하였으나 단독폐외결핵에서는 진단력이 더 낮았고 IFN-γ과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 집단시설 잠복결핵검진사업 결과 분석

        김주상,김형우,임정욱,명준표,이연희,박재석,이성순,구현경,민진수,고운영,신인식,김종희,박용준,정혜란,임현우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18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초록집 Vol.126 No.0

        목적: 2017년 잠복결핵집단검진 사업의 일환으로 시행한 약 1,206,77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잠복결핵집단검진 결과를 분석하고자 함. 방법: 잠복결핵검진방법은 IGRA 검사 방법을 사용하였고, 총 1,206,775명이 잠복결핵검진을 수행함. 과거 치료 및 검진 후 활동성 결핵발생 조사를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TBnet 자료를 활용하여 분석함. 결과: 총 1,196,366명을 분석함. 전체 수검자 중 양성자는 140,506명(11.6%, 전체 1,206,775)이었으며, 집단별로는 의료기관 17.74%(34759/195,970명), 병역판정대상자 2.9% (9732/333,739명), 고1 2.06% (5180/251,869명),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27.71% (30416/109,774명), 교직원(어린이집, 유치원, 초, 중, 고) 18.54% (52372/282,498명), 학교 밖 청소년 3.13% (30/929명), 교정시설 재소자 33.8% (3946/11,676명), 산후조리원 33.6% (926/2756명), 기타(보건소 내소자) 22.05% (30,416/10,9774명)였다. 모든 집단에서 10대에 비해 연령이 증가할수록 잠복결핵감염률은 증가하였고, 남성이 여성보다 감염률이 높았다(OR: 1.379; CI:1.235-1.541). 성별 및 연령별 보정을 한 후에도 교정시설, 산후 조리원의 잠복결핵감염율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음. 이중 총 4495명이 TBnet 신고가 되었다. 과거 결핵신고자는 약 4255명, 새로 발생한 결핵은 240명이었다. 과거 결핵신고자 중 잠복결핵양성은 약 70.5% (2932명), 음성은 약 29.41%(1223명)이었다. 활동성 결핵환자 중 결핵환자 중 잠복결핵 양성자는 약 89.47%(204명), 음성자는 23명(10.09%)이었다. 검사 후 활동성 결핵발생까지 3개월 미만이 194명(80.8%)이었다. 결론: 집단시설 잠복결핵검진 결과 집단별 특성과 상관없이 남성, 연령이 증가할수록 잠복결핵감염률은 증가하였고, 연령, 성별 보정 후에도 교정시설과 산후조리원의 잠복결핵감염율이 유의하게 높았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