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황진이 시조에서 독백의 문제

        김은미(金恩美) 한국국학진흥원 2015 국학연구 Vol.0 No.27

        황진이의 시조는 서정시이며 대개 독백의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연구는 기녀라는 특수한 신분의 작가에서 벗어나, 황진이 시조에 나타난 시적 화자에 주목하였다. 황진이는 자기 응시를 통해 자신의 존재가 모순적 위치에 놓여있음을 알게 된다. 이런 모순적 존재로의 자기 규정은 적극적으로 자신을 타인에게 내보이기보다는 스스로 자신의 내면을 그려내는 독백의 어조로 시화되었고, 시적 화자의 독백적 어조 안에서 모순적 시간성도 융합해 내고 있다. 황진이의 시조에서는 대립적 구도로 세계를 인식하는 점도 특징적인데, 이 인식은 시적 화자의 위치에서 시적 화자를 중심으로 세계를 상대적으로 파악하는 것이다. 이것은 시적 화자가 가지는 세계와의 단절감을 드러내는 것이며, 이 단절감 또한 독백적 어조로 귀결된다. 결국 황진이 시에서 나타나는 시적 화자의 독백적 어조는 존재의 모순성 인식과, 이로 인한 자신의 단절감 표현으로 설명할 수 있다. 화자와 세계 사이의 단절감을 독백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는 화자와 세계와의 불화에 기인한다. 시적 화자의 독백 속에 자신의 모순성과 단절감을 담아낸 황진이는 독백의 시인인 것이다. Hwang Jini's Sijo's are lyrics and most of them are formed in monologue. This study pays attention to the poetic narrator in her Sijo's beyond the view of her particular status as a Gisaeng. Hwang Jini realizes through glaring at herself that her being lies in an ironic position. Under this definition of herself as an ironic being, she does not actively show herself to others but does create poems in the tone of monologue that draws her inside, and melt ironic temporality in her soliloquial tone. It is characteristic in Hwang's Sijo's to recognize the world in a system of opposition. This recognition means to relatively grasp the world in the position of the poetic narrator with focus on the narrator. This reveals the poetic narrator's sense of alienation from the world, and this sense of alienation also reduces to the soliloquial tone. After all, the poetic narrator's soliloquial tone in Hwang Jini's poetry can be explained as her recognition of the irony of her being, and expression of her sense of alienation. She expresses the narrator'ssense of alienation from the world in monologue. This is due to the discord between the narrator and the world. Hwang Jini is the poet of monologue as she contains her ironic status and sense of alienation in the poetic narrator's monologue.

      • 노인 전전두엽 뇌파 비대칭과 우울 수준 상관분석

        김은미 한국감성과학회 2015 춘계학술대회 Vol.2015 No.-

        우리나라는 급속하게 고령사회로 편입되면서 노인 우울이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노인 우울은 치매 가능성과 사망률 증가에 영향을 미치므로 조기 진단과 다양한 처방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다. 우울증은 정상인에 비해 긍정 정서는 짧게, 부정 정서는 더 강하게 오랫동안 경험함으로써 회복탄력성이 낮아진다(Henriques & Davidson, 1991; Davidson, 2000). 긍정 및 부정 정서는 각각 좌뇌의 접근적 행동 성향(BAS)과 우뇌의 회피적 행동 성향(BIS)과 연관되는데, 우울증에서는 좌뇌 비활성 혹은 우뇌 과활성이 나타날 수 있다(Davidson, Jackson, & Kalin, 2000). 좌뇌 활성인 사람들은 동일한 중재법이라도 더 큰 효과를 보이는데, 이는 긍정적이며 적극적인 태도 때문일 수 있다(김은미, 2013). 전두엽 알파 비대칭은 우울증과 정상인의 차이를 보여주는 상태 (trait) 지표일 가능성이 제시되어 왔다(최승원, 제갈은주, 안창일, 2008; Stewart, Bismark, Towers, et al., 2010). 우울증의 다양한 하위 증상이 각 주파수 대역 비대칭과 연관될 수 있으므로, 알파 비대칭 이외에도 베타 비대칭 또는 세타 비대칭과 우울증간의 관련성에 대한 가능성도 제시되고 있다(정규희, 이준석, 이장한, 2008). 본 연구에서는 임상적 우울증 환자가 아닌 일반 노인의 우울 수준과 전전두엽 알파 비대칭 및 베타 이어느 정도 관련이 있는지 분석해 보고자 한다.

      • KCI등재

        Hogwood와 Peters의 이론을 적용한 여성과학기술인력 육성·지원정책 변동 분석

        김은미(金恩美), 손주연(孫周延), 이찬구(李讚求) 한국정부학회 2018 한국행정논집 Vol.30 No.2

        본 연구는 지난 20년간 여성과학기술인 육성·지원정책을 Hogwood와 Peters (1983)가 제시한 정책변동유형 모형을 통해 변동유형과 그 흐름을 분석하였다. 또한 여성과학기술인 정책이 Hogwood와 Peters(1983)의 정책변동 유형 모형에 부합하여 실질적인 내용측면에서 변화가 있었는지, 만약 변화가 있었다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 검증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여성과학기술인 정책의 변동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분석 결과, 2002년 여성과기인법의 제정을 정책혁신으로 볼 수 있었으며, 1차 기본계획 기간(2004년-2008년)은 1차 유지기, 2차 기본계획 기간(2009년-2013년)은 정책승계, 3차 기본계획 기간(2014년-2018년)은 2차 유지기로 파악할 수 있었다. 따라서 여성과학기술인 정책은 정책혁신기에서 출발하여 정책유지, 정책승계, 다시 정책유지 순으로 나타나, Hogwood와 Peters(1983)의 정책변동 유형흐름 모형에 부합하였다. 또한 여성과학기술인 정책은 2차 기본계획을 기점으로 이전 시기에는 여성과학기술인 ‘육성'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이후 시기에는 여성과학기술인 ‘활용'에 초점을 맞추게 되어 내용적인 측면에서도 실질적인 변화를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4차 기본계획(안)에서는 패러다임 수준의 궁극적인 변화가 있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지금까지 ‘여성과학기술인을 어떻게 육성하고 활용해야 하는가'에 대한 문제해결이 주된 정책목표가 되었다면, 앞으로는 ‘여성과학기술자들이 어떻게 연구개발을 잘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문제해결이 주된 정책목표가 되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측면의 급진적인 변화 내용이 반영된 4차 기본계획안이 마련되어 정책승계 혹은 정책혁신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policy for women scientist and technician to promote and support over the last 20years using the Hogwood and Peters's policy change type framework(1983) and suggest the direction of policy change. The findings are that an enactment of women' scientist and technician in 2002 was regarded as a policy innovation and the first plan(2004-2008) was regarded as the first policy maintenance. And also the second plan(2009-2013) was regarded as a policy succession and the third plan(2014-2018) is regarded as the second policy maintenance. Therefore, policy change type of women scientist and technician conformed to Hogwood & Peters's theory(1983). However, It has a limit to explain all the diversified policy changes of modern times. through the Hogwood and Peters's theory because modern state has a characteristic such an administrative state that it can occur major changes in policy without amending the law after enactment(Haeryng Park, 1990). It could be to carry out policy changes without amending the law after the enactment of the women' scientist and technician. Therefore, I suggest that It is possible to amend or maintain the law in periods of policy maintenance unlike Hogwood and Peters' theory. In preparation of the 4th Plan for women scientist and technician, It needs to closely monitor the achievements and prepare specific policies for them. And also, It make bold policy changes in accordance with the changing environment such a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 KCI등재

        주제어 네트워크 분석을 활용한 국내 재난안전관리 연구의 경향과 체계 분석

        김은미(金恩美) 한국정부학회 2019 한국행정논집 Vol.31 No.3

        본 연구는 재난 및 안전관리의 복합적이고 포괄적인 특성을 반영하여 범학문적으로 데이터셋을 구축하고, 주제어 네트워크 분석을 활용하여 재난안전관리 연구주제의 경향과 체계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재난안전관리 연구체계는 재난관리와 안전관리로 이분화 되기보다는 10개의 다양한 연구주제군을 형성하고 있었다. 그 중 ‘재난관리'(군집1)와 관련된 연구주제들이 가장 큰 중심 군집으로 도출되었다. 최근에는 범죄(군집2)나 경찰/치안(군집3) 등에 관한 연구주제들로 크게 연구범위가 확장되었으며, 테러리즘(군집4)과 식품안전(군집10)도 하부 분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기별 연구주제 경향을 살펴보면, 초기에는 위험, 재난, 위기관리에서 출발하였지만 범위와 영역이 점차 확장되어 과학기술위험, 해양안전, 원자력, 산업안전 등 다양한 안전관리 영역으로 세분화되고 있다. 이러한 재난안전관리 연구를 전체적으로 연결하는 중심 주제는 ‘예방'으로 나타나, 사후복구나 대응보다는 예방적인 견지에서 많이 연구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opic trends and analyze knowledge structure of Korea"s researches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Analysis data were comprehensively collected in an interdisciplinary way.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opic on ‘prevention' was the most central in knowledge network. Second, research structure was divided into 10 clusters. Among them, the research topics related to ‘disaster management'(group 1) were identified as the biggest group. Recently, researches on crime(group 2), police(group 3), and terrorism(group 4) have also been a major research area. It started from topics such as risk and crisis management, but its scope gradually expanded to detailed area such as science and technology risk, marine safety, nuclear power, and industrial safe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