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64년의 조지훈과 민족문화 프로젝트

        고지혜 ( Ko Ji-hye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21 民族文化硏究 Vol.90 No.-

        이 논문은 1960년대 조지훈의 학술 활동을 조감하고 당대의 담론 지형 안에서 그 위치를 가늠해 보면서 ‘학인 조지훈'을 역사화하는 작업을 수행하고자 한다. 1964년에 조지훈은 단독저서 1권과 공동저서 2권을 출간하고 잡지 및 학술지에 3편의 논고를 발표 했으며,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소장으로서 학술지 『민족문화연구』를 창간하고, 『한국문화사대계』를 기획 및 출간했다. 이러한 조지훈의 학술 활동은 민족이라는 주체의 삶을 이루는 ‘거의 모든 지식'을 체계화하는 작업, 이른바 ‘학(學)으로서의 민족문화'를 수립하는 것으로 수렴된다. 즉, 조지훈은 ‘민족지 구축'과 ‘민족문화사 다시 쓰기'라는 방법론을 통해 민족문화학을 세우고자 했는데, 이러한 작업의 배면에는 면면히 이어 왔어야 할 단일민족의 전통과 문화가 제대로 계승되지 못했다는 문제의식이 자리하고 있었다. 1920년대생 조지훈의 학술 활동은 언제나 ‘일본' 혹은 ‘식민의 경험'을 의식할 수 밖에 없었기에, 결국 조지훈이 몰두했던 것은 식민사학이 그토록 부정했던 ‘단일한 실체로서의 국가/민족'이 상정되고 작용될 수 있는 지식체계를 만드는 일이었으며, 이러한 ‘탈식민을 위한 욕망'이야말로 학인 조지훈을 추동하던 원동력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조지훈의 탈식민 민족문화학에 대한 구상은 식민지 조선학운동의 연구 성과에 기반을 둔 것이었다. 특히 최남선의 학술적 작업을 상당 부분 계승하고 있는 조지훈의 작업은 우리 민족문화(사)에 내재해 있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계승하고 발현시키는 학술 활동이야 말로 민족의 독자성과 존재 가치를 확인하는 작업이라는 인식을 전제한다. 이는 1960년대 후반 본격적으로 논의되기 시작하는 내재적 발전론의 역사인식이기도 했다. 즉, 조지훈은 민족을 주체로 하는 ‘계보의 서사'를 상상하고 창출하는 작업을 수행하고자 했으며 이러한 작업에는 보편에의 충동, 달리 말하면 한국문화사/문학사에도 형이상(사상)이 있음을 증명해내고픈 욕망이 잠재해 있다. 이는 식민과 탈식민이 교차하고, 분단과 냉전체제 안에서 치열한 담론 투쟁이 일어나던 1960년대의 시대정신이기도 하며, ‘한국적인 것'을 탐구하고 찾아내야 했던 (한)국학 연구자로서의 자기정립을 향한 의지이기도 했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scholar Cho Ji-hoon in terms of historical context by seeing the entire view of his academic activities in the 1960s and estimating the position within the discourse arena of that time. In 1964, Cho Ji-hoon published one single-authored book, two co-authored books, and three research papers in periodical and academic journal, issued the academic journal Korean Culture Studies as the Research Director of the Institute of Korean Studies, Korea University, and planned and published An Outline of the Korean Civilization. His academic activities are converged into establishing the project of systemizing ‘almost all knowledge' that comprise the life of ethnic group, so-called ‘national culture as academic studies'. In other words, he tried to establish national culture studies by ‘establishing ethnography' and ‘rewriting national culture studies'. There underlain the problem consciousness that tradition and culture of a single race, which should have been passed on continuously, were not properly succeeded. Since the academic activities of Cho Ji-hoon who was born in the 1920s had no other choice but to rely on either ‘Japan' or ‘colonial experience', he focused on making a knowledge system that can introduce and apply ‘country and race as a single substance', which was totally denied by the colonial academia. Such a desire for decolonization was an impetus for him. When it came to study contents and methodology, he substantially succeeded the academic projects of the 1920s colonial era Joseonhak movement, especially Choi Nam-seon. Here underlain the thinking that academic activities succeeding and manifesting mankind's universal value inherent in the Korean ethnic culture history is the project of identifying race's identity and existence value. This was the historical awareness of the intrinsic development which began to be discussed from the late 1960s. In other words, Cho Ji-hoon aimed to conduct the work of imagining and creating ‘description of genealogy' which became the root of nation. Here underlain universality orientation―desire to prove that metaphysics exist in Korean culture and literature history. This is the spirit of the 1960s when colonization and decolonization combined and fierce discourse struggle took place in division and the Cold War and the will toward establishing oneself by researchers of Korean Studies who had to explore and discover ‘Korean things'.

      • KCI등재

        특집 : 센티멘탈 이데올로기; "이광수"라는 과제: 개인, 국민, 난민 사이의 "민족" -이광수 「민족개조론」다시 읽기-

        김항 ( Hang Kim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3 民族文化硏究 Vol.58 No.-

        이 논문은 이광수의 「민족개조론」(1921)을 재독해함으로써 그의 ‘민족' 개념이 국민이나 개인의 총체로 환원될 수 없는 독특한 것이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이 개념이 1910년대 일본의 다이쇼 데모크라시 조류 아래에서 형성되었음을 논증한 것이다. 이렇게 형성된 이광수의 ‘민족' 개념은 개인이 국민이 되는 과정에서 겪는 근원적인 폭력에 바탕을 둔 정치의 층위를 말소했으며, 이후 한국에서의 ‘민족' 개념이 쉽사리 국가 주도의 민족주의로 흡수되어 ‘난민'으로서의 민족을 사념하지 못하게 했다. 이 논문에서는 이광수의 민족 개념이 내포한 이런 특성들을 「민족개조론」에 내장된 분절점을 분석함으로써 규명했다. 그 분절점이란 이 텍스트의 전반부와 후반부 사이에 놓여 있는데, 전자를 특징짓는 제1차 세계대전 직후의 국제주의와 보편주의는 후자의 본론 부분에서 이론적 지주로 등장하는 르 봉의 심리학과 명백히 대립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르 봉은 이광수가 ‘개조'의 시대 정신이라 부른프랑스 혁명 이래의 평등주의, 국제주의, 보편주의에 노골적인 비난을 퍼부은 인물이며, 실증주의적 생물학의 성과에 힘입어 인종간 불평등과 문명-야만의 위계적 세계질서를 옹호한 인물이다. 그런 의미에서 「민족개조론」은 서로 대립되는 사상 조류를 하나의 논조 안에 마름질한 기이한 텍스트라고 할 수 있다. 이광수가 이렇게할 수 있었던 것은 1910년대 일본에서의 르 봉 수용이라는 맥락 덕분이었다. 르 봉은 1910년대 일본에서 식민정책학의 맥락에서 수용되었으며, 그의 프랑스 동화주의 식민정책에 대한 비판이 일본 내 식민정책학자들의 이론적 논거가 되었던 것이다. 그런데 제국일본의 동화주의를 비판하던 일본의 식민정책학자들은 반동화주의를 국제주의 및 보편주의의 입장에서 설파했다. 즉 프랑스에서는 반평등 및 반혁명의 식민정책학이었던 반동화주의가 일본에서는 평등과 개혁을 설파하는 식민정책학으로 굴절되어 수용된 것이다. 이는 천황의 지위를 철저히 탈정치화함으로써 민주주의를 문화적인 층위 속에 가두어 두려던 다이쇼 데모크라시의 기본 인식틀에 기반한 것으로, 이광수는 여기에 힘입어 르 봉의 이론을 민족개조를 위한 논거로 차용할 수 있었고, 민족 개념을 철저히 탈정치화된 영역 속에 가두어 둘 수 있었던 것이다. 최인훈은 이런 이광수의 민족 개념이 한국의 민족주의가 내포하는 정치적 한계의 근원으로 작용했음을 인지하면서 국가와 개인으로 환원될 수 없는 난민으로서의 민족 정치를 되살리려 한 인물이다. 따라서 최인훈을 따라 한국의 민족 정치를 재전유하기 위해서는 「민족개조론」이 뿌리 깊게 남겨둔 민족의 탈정치화를 난민 형상의 정치화라는 계보를 통해 비판하는 작업이 요청된다. In this article, Lee Gwangsu`s path breaking text Minjok Gaejoron(1921) is reexamined under the perspective from which a unique connotation of his concept Minjok can be problematized politically. His Minjok is diffeciated from both citizen and refugee. The former means some people who belong to a nation state legally, while the later digignate collective persons who have no place in a nation state. Under the colonial situation, Korean people`s legal positon were very ambiguous one because on the one hand they belonged to the Japanese Empire as subjects of the empror, but on the other hand they were never legally admitted citizens of the nation state. Thus, colonial Korean people were situated between citizens and refugees, and Lee Gwansu`s Minjok, which was the name of the colletive identity of Korean people, should be analyzed in the context of their ambiguous political and legal positon. In the analysis under this presupposition, it is argued that the text consists of articulation of two different intellectual and political legacies which oppsite to each other. The introduction was dominated by the legacy of reformation inherited from the French revolution, while the main part of the text was strongly influenced by Gustav Le von who has been famous by his anti-Revolution political position. Le von supplied Lee Gwangsu the basis of the argument that Minjok could be reformed to catch up the western cilvilzion. Although Le von had argued that the unique trait of each nation could never be changed or reformed and the hierarchial order between civilzed nation and uncivilized was unabled to be overcome, Lee Gwangsu amazingly argue his faith to reformation of Korean people who had been thought of one of the most uncivilized nation in the world. How did Lee Gwansu articulate these two intellecual and political legacies? That is the influence of so called ‘Taisho democracy' in 1910`s Japan. Under the influence of 1910`s Japanese intellecctual and political situatio0n, Lee Gwangsu could read, accept, and articulate the opposite legacies of the modern European thoughts. In the conclusion, his minjok de-politicized the imagination of Korean people`s self-identity, which has influenced Korean people`s cultural, political, and intellecual imagination of self-identity strongly until now.

      • KCI등재

        조선 불교조각과 접경지 요동의 종교유산과의 교류 고찰

        김경미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9 民族文化硏究 Vol.83 No.-

        The Liáodōng Peninsula (遼東省) was historically under more influence of Koreans or the northern people than that of Han Chinese. The records on the northern people can be found in various historical writings including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朝鮮王朝實錄), Gukjobogam (國朝寶鑑), Gijaesacho (寄齋史草), Ganijip (簡易集), Nanjungjaprok (亂中雜錄), and Donggyejip (桐溪集). From these records, we may learn more about the life of the northern people and their relations with Joseon. In addition, many travel records from diplomatic envoys―including Yohaephyeon (遼海編, 1469) by Ye-kyeom (倪謙), Phyohaerok (漂海錄, 1478) by Choi-bu (崔溥), and Bukyungilgi (赴京日記, 1533) by Soseyang (蘇世讓, 1486-1562)―during the Joseon Dynasty mention different races in the region including the Jurchen (女眞) and Khitan (契丹) people, and the Mongolians. Also, as it shows in Jochunrok (朝天錄, 1598)―the travel records written by Yi-Hangbok (李恒福, 1556-1618), many Korean immigrants were living in the region. What may be inferred from the facts is that the Liáodōng Peninsula to the north of Joseon had not been under constant rule of the Ming Dynasty. It was where the culture of the Later Jin (後金) and Mongolia (蒙古) had been prevalent under the strong influence of the northern people and their religion, Tibetan Buddhism. The regional Buddhism culture had a basis to flow into Joseon through Bukyungsahaeng (赴京使行)―regular diplomatic envoys to Ming since the first year of the King Taejo's rule in Joseon. In fact, 15 different travel records―including Jochungi (朝天記, 1574) by Huh Bong (許篈)―describe the local temples in the Liáodōng region including the “White Stupa Temple (白塔寺)”, with explanations of the stupa and the inner parts of the place. The Buddhism art style cultivated in the region represents the Ming Dynasty art form reflecting the Tibetan culture and is in line with the development of Buddhism sculpture during the Joseon Dynasty. In this process, it promoted cultural exchange through the borders and influx of understanding and tradition of the Tibetan Buddhism art into Joseon. Since it was difficult to adopt new styles due to the policy against Buddhism (抑佛政策) during the time, the distinctive and foreign style from the Tibetan region laid a foundation of Buddhism art style throughout Joseon. 요동지역은 역사적으로 중국과 우리나라의 접경유산(Transboundary Heritage)을지닌 중요한 곳이다. 이 지역은 한족의 영향보다는 우리나라와 북방민족의 세력권에 있었던 시기가 많았던 만큼 다양한 국경유산의 특징을 지닌다. 북방민족에 대한 언급은 『조선왕조실록』, 『국조보감』, 『기재사초』, 『간이집』, 『난중잡록』, 『동계집』 등의 고문헌을 통해 이들 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의 생활과 조선과의 관계를 추정할 수 있다. 그리고, 명에서온 사신 예겸의 『요해편』(1469)과, 조선의 최부의 『표해록』(1478), 소세양(1486-1562) 의 『부경일기』(1533) 등과 같은 중국과 조선의 사행록에서 이들 지역의 사찰관람과 문화에 대해 언급되어 있다. 이들 지역은 이항복(1556-1618)이 북경을 다녀온 기록인 『조천록』(1598)을 볼 때 임진왜란 이후 더 많은 조선인들이 이주하여 거주하던 곳이다. 역사적으로 조선과 국경을 접했던 요동지역은 명의 통치권이 지속적으로 유지되지 못하고, 북방민족이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후금과 몽고의 문화가 유지되던 곳이었으며, 그들이 신봉하던 티베트 불교문화를 지속하고 있었던 지역임을 알 수 있다. 이들 지역의 불교문화는 조선시대 태조 원년부터 행해진 부경사행에 참여한 사람들을 통해 조선에 유입될 수 있는 기반을 형성했다고 할 수 있다. 당시 허봉의 『조천기』(1574)를 비롯하여 15편의 사행록에는 요동의 백탑사를 비롯한 여러 사찰을 관람하고그곳의 현황과 사찰 내부를 설명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발전한 불교미술 양식은 요녕성 자항사 출토 조각이나 요녕성박물관 소장품을 토대로 볼 때, 티베트지역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티베트계 양식을 반영한 조각이 전한다. 특히 티베트계 명대 양식을보이는 요동지역 조각은 조선시대 불교조각의 양식 발전과 시대 흐름을 같이 한다. 이러한 사신들의 사찰관람은 접경지역이라는 요동의 위치를 통해 이 지역의 종교유산의특징이 조선내부에 티베트 불교미술에 대한 이해를 형성하였다. 또한 억불정책으로 인해 새로운 양식의 수용이 어려웠던 시대에 새로운 티베트계 양식이 조선 전반에 걸친불교미술의 양식으로 발전하는 것에 일정 정도 기여했다고 할 수 있다.

      • KCI등재

        한국 무형문화재 관련 사전 편찬의 현황 및 방향

        김윤지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9 民族文化硏究 Vol.85 No.-

        This study analyzed the status of published dictionaries associated with the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of Korea among all dictionaries that have been published from right after the opening period to year 2010 and, based on the analysis, it aimed to identify a necessity for publication of ‘Dictionary on Korea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and to propose a publication frame for knowledge construction in the future.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ly, the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of Korea are considered as the formalized classical assets that contain the historical, academical, artistic and representative values, which all have been passed down along the accumulation of time within identical cultural boundary based on the regional basis of Korea. There are about 17 hard-copied dictionaries that have involved in the corresponding domain and the two of these are currently being provided in on-line environment via search portals. Secondly, this study selected 3 dictionaries as representatives and took them into pieces for further analysis. The results enabled to identify the phases of the times when the knowledge of each sector was published and to perceive that those can be the fundamental data for research on the history of related dictionary. However, there were several limitations in relevant dictionary publication and also tasks to be supplemented in the future, for instance, the headwords were roughly written, the content descriptions were too fragmentary, or the degree of completion in editing was relatively lower. Thirdly, it is required to design a dictionary that reflects futuristic senses based on the knowledge platform that is constructed through an approach with fundamental understanding on the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of Korea. This study proposed a futuristic frame of ‘Dictionary on Korea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publication through ‘Seungmu (Dance of Buddhist monk)', which is one of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of Korea. As mentioned above, the core values of the integrated information DB construction project for dictionary publication include to investigate the past dictionaries, to compare them with those currently available and to provide a ground for seeing through the future dictionaries. 이 연구는 개화기 이후부터 2010년까지 국내에 간행된 사전 중에서 한국 무형문화재와 관련된 사전 편찬의 현황을 분석하여, ‘한국 무형문화재 사전' 편찬의 필요성과그 사전 편찬의 미래적 프레임을 아래와 같이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한국 무형문화재는 한국이라는 지역적 토대를 기반으로 한 동일한 문화권 속에서 시간의 축적과 함께 전승되어 온 역사성⋅학술성⋅예술성⋅대표성을 지닌 공식화된 고전이라고 할 수 있다. 해당 분야를 다룬 종이 사전은 약 17개 정도이며, 이 중2개는 검색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공된다. 둘째, 한국 무형문화재의 분야를 다소 비중있게 다룬 공공기관의 대표적인 사전 3개의 해제를 통해서 내용적인 측면을 살펴보니, 한국 무형문화재의 사적 조망을 가능하게 해 주는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주었다. 다만 표제어의 집필내용이 소략하게 제시된점, 제시된 내용들이 단편적이라는 점, 편집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점들은 해당 사전편찬의 한계이자, 차후 보완되어야 할 과제들이다. 셋째, 한국 무형문화재에 대한 본질적인 이해 접근을 통해서 무형적 유산들의 진화적인 과정과 그 과정을 작품화시킨 인물들까지 조명할 수 있는 사전 편찬의 미래적 설계가 필요하다. 본고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를 표제어로 선정하여, ‘한국무형문화재 사전' 편찬의 집필 프레임을 제시한다.

      • KCI등재

        1920~30년대 문일평의 민족사와 문화사의 서술

        류시현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0 民族文化硏究 Vol.52 No.-

        문일평(1888~1939)은 평북 의주 출신으로, 언론인, 교육가, 역사가로 활동했다. 본고에서는 그의 생애 가운데 국외 민족운동 및 삼일운동 참가시기(1913~1924)와 교사 및 기고활동 시기(1925~1932)를 중심으로 역사가로서의 문일평을 살펴보고자 한다. 둘째 시기는 중국 언론 매체에서 활동했고 삼일운동에 참가한 시기이며, 셋째 시기는 역사관련 기고 활동과 역사 교사로 재직한 시기이다. 이 기간동안 문일평이 교사, 언론인, 역사로 활동한 점은 연속되나, 일본유학(동경제대 문학부 사학과 동양사부 청강생)을 기준으로 삼았다. 역사가로서의 문일평에 관해 1) 신채호의 사학을 계승한 민족주의 사학자이며 2) 역사 대중화에 중점을 두었고 3) 역사 연구를 넘어서 조선 문화 연구에 대한 학문적 체계를 만든 '조선학 연구자'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강행된 그의 개인 기록을 토대로 살펴보면, 문일평은 '후기 문화사학자' 외에도 이병도, 최남선, 안확 등 다양한 역사·문화 연구자와 교륙관계를 맺고 있었다. 따라서 사학사 분류 기준의 높은 '장벽'을 거두면 당대 사학자의 폭 넓은 스펙트럼을 볼 수 있다고 판단된다. 본고에서는 문일평에 관해 신채호 사학의 영향을 받은 민족주의 사학자란 전제를 재검토하기 위해, 그의 텍스트를 당대 다른 문화사학자, 민족사학자의 연구 성과와의 비교 속에서 검토하고자 한다. 구체적으로 첫째, 역사와 문화 연구가 그에게 지닌 의미가 무엇이며, 둘째, 민족사의 서술을 어떠한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셋째, 문화사 연구의 검토를 통해 그의 '조선학' 연구의 실체에 접근하고자 했다. 이를 통해 볼 때, 문헌고증을 강조한 문일평의 역사 방법론은 기존의 사학사의 분류 기준에 근거한 '실증사학'과 다르지 않았으며, 국수주의를 극복했다는 '조선심'의 논의에서도 과학적 연구 방법을 강조한 것과는 달리 일정한 '비약'이 존재했다. Mun Il-pung(1888~1939) was a famous Korean historian during the colonial period. He also worked at both a teacher and a journalist. He was regarded as a national historian on Korean history based on preceding researches. And he also evaluated as a pioneer of Korean Studies in 1930s. For the purpose of approaching his writing on Korean national and cultural history, this paper focuses on notions which indicated Korean culture through his articles and dissertations. In particular, I will examine the notion of Korean identity and thought which was called Chosun Sim(朝鮮心). This paper begins with several questions regarding colonial modernity, nationalism and the studies on the Korean culture and history in colonial Korea. Why do some Korean historians, especially not scholars but popular writers, emphasized the father of Korean history(DanKun), the lineage of Korean Nation? In oder to answer these sequential questions, I will focus on the case of Mun Il-pung' writings. He stressed the historical positivism and poplar historical books such as the textbook for students. It is need to examine of the competing and comparative texts during those time, Mun strove to established both rational writings and esthetics of nation mind through the Korean history.

      • KCI등재

        특집 : 평화와 통일의 사건사; 민족어의 통합 통일과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 편찬

        홍종선 ( Jong Seon Hong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3 民族文化硏究 Vol.59 No.-

        20세기에 들어서며 시작된 현대 한국어는 그 초기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격변과 수난을 연속적으로 받으며 지내왔다. 특히 후반에 들어 남북으로 양분된 채서로 다른 이념과 체제 속에서 각자의 길을 지내오면서, 오늘날 하나의 한국어안에서 적지 않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제 하나의 민족어로서 한국어가 동질성에 더 이상 훼손이 없이 발전해 나갈 길을 찾아야 한다. 분단 이후 남과 북은 우리 민족어와 관련하여 몇 차례 학술 교류를 가졌지만 그 성과는 그리 높지 못하였고, 그나마 근래에는 지속되지 못하고 있다. 다행히 최근 남북 학자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겨레말큰사전> 편찬은 분단된 남북 및 해외 한국어의 총화를 찾고 우리말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중요한 사업일 것이다. 이와 같이 양측이 함께 민족어의 동질성을 회복하고 발전시키는 일은 정치적국토 통일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정신과 정서의 바탕을 이루는 언어 문화적 통일은 남과 북이 서로 사회 문화적으로 이해하고 정서적인 공감대를 이루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 국토 분단으로 인해 남북의 우리말에 서로 달라진 내용들이 많이 생긴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남과 북에서 차이가 나는 우리말의 전체를 발전적으로 통합통일한다면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민족어의 자산이 될 수도 있다. 그것은 남과북의 한국어를 무리하게 단시일 안에 통일하려 하기보다, 상호 이해와 애정을 가진 통합을 통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통일 모습을 가지게 될 때 이루어질 것이다. To step in the 20th century, Modern Korean has undergone successive sudden changes and ordeals from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to nowadays. Especially in the second half of the 20th century, there are not little differences in one Korean language; the South and North Korean caused by making each to go separate way under two different ideologies and political systems. It is the time to find out a solution to develop Korean as a racial language not to damage homogeneity of Korean language anymore. After the division of Korea, the South and North have had several academic exchanges. However the result of academic exchange was unsatisfied and not lasted longer. Not in good atmosphere, it is fortunate that South and North Korea scholars is compiling Gyeoremal Keunsajeon( 겨레말큰사전), and no doubt that compiling it is important business to build the national unity and work hard the development of Korean. The business to recover and develop the homogeneity of racial language has to place in priority. Unification of language and culture will contribute to understand each language and culture and gain emotional exchange. The division of Korea resulted in a big and diverse gap between the South and North Korea language and it is a matter of regret. From another perspective, it can be a abundant property in Korean racial language after the different language substance will be unified. Language unification will realize when it is unified with understanding and love in mutual cooperation over the time, not in a short time.

      • KCI등재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Dataset 구현 방안

        권순회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한국문학연구소 2003 民族文化硏究 Vol.38 No.-

        본 논문은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Dataset의 Data Scheme 설계 및 구현 방안을 제시하였다.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데이터 세트는 다양한 주제와 형태로 구축된 데이터들을 유기적으로 결합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가장 기초적인 틀이라 할 수 있다. DB의 소통성과 재활용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표준에 근거한 Data Scheme이 반드시 정의되어야 한다. 또한 설정한 목표에 맞게 정보를 체계적으로 구조화하여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에도 통일된 지침과 설계를 기술한 Data Scheme이 매우 중요하다. II장에서는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DB 구성에 대해 소개하였다.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데이터베이스는 크게 1)GIS DB, 2)주제별 DB, 3)참조 DB로 구성된다. GIS DB는 Base-map과 주제별 DB의 내용을 Base map에 표현한 주제도로 구성된다. III장에서는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Data Scheme을 정의하였다. 주제별 DB의 Data Scheme은 ‘Header(ID, Index), Data, Link, Comment'의 이 4개 영역으로 구성된다. 참조DB에 주제별 DB에서 원전이나 보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필요가 있을 때 활용할 목적으로 구축되는데, 원전텍스트, 이미지, 동영상, 사운드 인명DB, 지명DB (Gazeteer)로 구성된다. 본 논문에서 실제 전자문화지도 구축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세밀한 표준적 지침을 제시하였다. IV장에서는 메타데이터(Metadata) 작성 방안을 제시하였다. 메타데이터는 ‘데이터에 대한 데이터', 혹은 ‘전자 자원을 기술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 요소'로서 자원의 위치 파악과 획득에 필요한 데이터 요소의 집합이다. 정보의 공유체계를 확보하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메타데이터 작성이 필요하다. 먼저 ECAI(Eletronic Culture Altras Initiative)가 메타데이터의 표준적 방안으로 채택한 Doublin Core에 대해 검토하고, ECAI 메타데이터 표준안을 검토하였다. 그 결과 이들만으로는 조선시대 문화적 특성을 포괄할 수 없다고 보고 조선시대 문화의 다양한 주제 영역과 존재 양태를 포괄하면서 네트워크 환경에 적합한 호환성과 국제적 소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향에서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메타데이터 표준안을 설계하였다. 조선시대 전자문화지도 메타데이터 표준안은 더블린코어와 ECAI 표준안을 근간으로, ‘조선시대 문화 분류 체계', 사부분류법(四部分類法)', ‘조선시대 행정구역의 군현 코드표' 등을 반영함으로써 조선시대 문화적 특성을 반영하도록 하였다. In this paper, I proposed plan to materialize the dataset of the Electric Cultural Atlas of Chosun Dynasty. I also presented a design for the data scheme and its materialization plan. The dataset of the Electric Cultural Atlas of Chosun Dynasty would be the most fundamental frame to organically combine and utilize diverse electric data, which are differently arranged by diverse subjects and forms. To circulate and utilize a DB actively, there must be a standard data scheme. A data scheme having unified principle and design is required to meet this need. In chapter II, I introduced the DB's structure of the Electric Cultural Atlas of Chosun Dynasty. The atlas is composed of three parts of the DB: the GIS DB, the cultural subject parts' DB and the reference DB. The GIS DB is again composed of two parts: the Base-map and the several maps of subjects which are drawing the contents of the cultural subject parts' DB on the Base-map. In chapter III, I made a definition for the data scheme of the Electric Cultural Atlas of Chosun Dynasty. The data scheme of cultural subject parts' DB is composed of four parts: the header including ID and index, data, links, and the comments. This scheme is made for the use of finding more concrete facts or original sources in the reference DB beside the cultural subject parts' DB, thus it includes the original texts, Image, moving pictures, sounds, and the DB of personal names and the gazetter. I presented detailed standards to utilize the electric culture altras practically. Chapter IV is about making metadata. Metadata means the data about data. It is the data needed for describing electric sources, thus metadata is the collection of data necessary to find the location of the sources. Making metadata is necessary to confirm the information communizing system and to actively utilize the system. In chapter Ⅳ, I examined the Doublin Core which ECAI, the Electronic Culture Altras Initiative, takes as its standard program of metadata, and I investigated the standard devices of metadata of ECAI. As a result, I found out that the characteristics of Chosun Dynasty Culture cannot be comprehensively captured only by the standard devices of metadata of ECAI, thus I designed a new device of metadata of the Electric Cultural Atlas of Chosun Dynasty. This new devise can interact throughout the network effectively and accomplish international interaction. The new devise also can comprehensively capture diverse facts and various subject parts of Chosun Dynasty Culture. The standard devise of metadata of the Electric Cultural Atlas of Chosun Dynasty is based on the Doublin Core and the standard devise of ECAI. On the basis of it. The new devise includes classification system of Chosun Dynasty Culture, four-parts-assorting-methods(四部分類法), and the code list of the administrative regions Chosun Dynasty(조선시대 행정구역 코드표), thus the devise is expected to fit better for the characteristics of Chosun Dynasty Culture.

      • KCI등재

        한국 근,현대 예술운동의 대중화론, 그 쟁점과 허실

        이영미 ( Young Mee Lee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3 民族文化硏究 Vol.61 No.-

        이 논문은 20세기 세 시기에 걸쳐 이루어진 한국의 진보적 예술운동의 대중화 론의 양상과 쟁점 등을 고찰해보고자 하는 글이다. 한국의 진보적 예술운동은 크게, 식민지시대의 카프를 중심으로 한 예술운동, 해방 직후 조선문화단체총연맹을 중심으로 한 예술운동, 그리고 1970년대 이후의 진보적 예술운동의 세시기의 예 술운동으로 나누어 볼수 있다. 이 글에서는 각기 다른 세 시기의 예술운동에서 제기된 대중화론을 대중화의 실천 양상과 비교하여 살펴봄으로써 그 특성과 쟁점, 실천성과에 견주어 본 논의의 수준 등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다. 식민지시대에 카프에서 김기진과 소장파 사이에 논쟁의 형태로 이루어졌던 대중 화론은, 김기진의 다소 제한적이지만 구체화된 대중화 제안에도 불구하고 소장파의 볼셰비키화라는 제2차 방향전환의 세몰이에 밀려 성과 없이 끝났으며, 그나마 연극 분야에서는 이동식 극장과 소인극 등의 좀 더 구체화된 논의가 이루어졌지만 역시 실천으로 뒷받침되지 못한 채 탄압에 밀려 논의가 중단된다. 해방 후 이들은 다시 조선문화단체총연맹 안에서 대중화론을 이어가게 된다. 식민지시대와는 달리 대중 화의 필요성과 문화서클 등의 구체적 방법론에 대한 광범위한 동의는 쉽게 이루어 진 반면, 역시 실천성과가 충분하지 못하여 논의의 발전이 이루어지지 못했다. 식민지시대와 해방 직후 시기의 진보적 예술운동은 모두 사회주의 예술운동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 이 흐름은 분단 이후 남한에서는 완전히 단절되었고, 1970년 대부터 시작된 민족문학운동과 마당극운동 등 새로운 예술운동은 이전의 흐름과 무관하게 새롭게 자생하여 성장하였으며, 대중화론 역시 그러하였다. 1970년대 문학운동은 ‘민중문학'이라는 당위적 개념이 설정되었을 뿐 대중을 향한 구체성 있는 논의는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나 1970년대 후반 마당극운동에 서 시도한 노동자·농민 대상의 예술 활동, 노동운동 과정에서 생산된 비전문인의 논픽션은 1980년대 문학운동 내에서 ‘민중적 민족문학' 주장으로 대표되는 대중 화론의 토대가 되었다. 그러나 1980년대 말, 민중적 민족문학론은 이른바 ‘민족문학 주체 논쟁'을 거치면서 힘을 잃어갔다. 반면에 마당극 등 공연예술 분야의 예술운동에서는 1987년 이후 노동자·농민 대상의 실천 활동이 양적·질적으로 성장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조직의 문제, 취향 의 문제 등 구체적이고 세분화된 논의와 논쟁들로 나아갔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features and issues of theories on the popularization of the Korean progressive art movement which took place in three periods during the 20th century. The Korean progressive art movement can be roughly divided into the one led by KAPF (Korea Artista Proleta Federatio)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the one led by the Korean Cultural Organization Confederation directly after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rule, and the progressive one after the 1970s. By comparing popularization theories put together in these three periods with actual practices, I`d like to examine features, issues, and the levels of discussion measured by practices. The popularization theory which took place as a discussion between Kim, Ki-jin and the younger faction inside KAPF during the Japanese rule ended without results despite Kim, Ki-jin`s somewhat limited but specific suggestions. These discussions were forced to a close due to the second shift of the younger faction`s Bolshevization. However, in the theatre scene, more detailed discussions such as portable theatre and amateur productions were on the table but stunted by suppression without being supported by practices. After liberation from Japan, they continued to pursue the popularization theory through the Korean Cultural Organization Confederation. However, unlike during the Japanese rule, they easily agreed on specific methodologies such as the need of popularization and literature circles but failed in making progresses in arguments due to lack of accomplishments in practice. During the Japanese rule and right after liberation, the progressive art movement had socialist tendencies. Such tendencies were cut off in South Korea and new art movements, such as the National Literature Movement and Madang Theatre which took off in the 1970s, appeared spontaneously and grew with no relation to the previous art movements. The popularization theory followed a similar pattern. In the 1970s, the literature movement set up the normative concept of "people`s literature" but was unable to present specific arguments to the public. However, Madang Theatre`s art activities toward workers and farmers and non-professional nonfiction produced during the labor movement activities in the late 1970s offered a grounds for popularization theory represented by "popular national literature" in the 1980s literature movement. However, in the 1990s, people`s national literature theory lost its momentum, going through a so-called "national literature subject controversy." Meanwhile, the art movement in the performing art scenes such as Madang Theatre made considerable growth in quantity and quality in practice, working with workers and farmers after 1987. Based on this, specific and detailed arguments and discussions were advanced including the matters of organization and taste.

      • KCI등재

        고전소설의 근대적 재인식과 정전화 과정 : 1920~30년대를 중심으로

        강상순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1 民族文化硏究 Vol.55 No.-

        본고는 중세적 정전 체계가 해체되고 근대적 정전 체계가 형성되기 시작하던 20세기 전반 고전소설이 봉건적 잔재로 부정적으로 인식되다가 점차 계승할 만한 가치가 있는 민족문화의 유산으로 재평가되기에 이르는 과정, 곧 고전소설의 정전화 과정을 검토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이를 위해 우선 2절에서는 근대 이전의 정전 체계에서 소설이 지니고 있었던 위상에 대해 논의했다. 소설은 중세적 정전 체계에서 배제되어 엘리트층의 비주류 문화 혹은 여성·중하층의 통속 문화로서 존재했으며, 조선 후기로 갈수록 후자의 성격이 더욱 강화되어 갔다. 3절에서는 1900~10년대 들어 소설이 무지한 대중을 근대적 국민으로 계몽할 수 있는 가장 대중적이면서도 진보적인 장르로 "재발견"되었지만, 오히려 그로 인해 고전소설은 더욱 부정적으로 평가되기에 이르렀음을 검토했다. 이러한 고전소설 부정론은 여성이나 중하층 독자들을 계몽의 대상으로만 파악했던 계몽적 지식인들의 엘리트주의의 산물이지만, 동시에 식민화의 고착과 민족의 소멸을 타개하고자 했던 그들의 탈식민적 저항의 실천이기도 했다. 4절에서는 1920~30년대 들어 고전소설이 그 가치를 인정받으며 민족문화의 소중한 유산으로, 근대적 학문 연구의 대상으로 재평가되는 과정을 검토했다. 우선 이러한 인식의 전환에 앞서 주로 이방의 선교사들을 중심으로 고전소설의 번역과 해외 출판이 이루어졌으며 이것이 식민지 지식인들에게 일정한 자극을 주었다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했다. 다음으로 근대 초 계몽적 지식인들 가운데 드물게 고전소설에 관심을 보였던 인물로 최남선과 안확을 들고 이들의 국학적 고전 연구를 검토했다. 고전소설에 대한 본격적이고도 근대적인 연구가 이루어지고 그 고전적 가치를 널리 인정받게 된 것은 1930년대 전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경성제대에서 근대적 연구방법론을 익힌 김태준의 연구는 고전소설을 그 역사적 조건 속에서 해석함으로써 그것을 현재적 맥락에서 재평가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그런데 이와 같은 고전소설에 대한 근대적 연구와 재평가를 촉발하고 고무시킨 것은 1920년대 초반부터 거세게 불기 시작한 문화민족주의 바람과 그에 기반한 "조선학" 운동, 그리고 그러한 식민지 지식인들의 열망을 제도적으로 수렴하면서 근대 학문의 권위를 통해 그것을 지배하거나 학술계 밖으로 배제하고자 했던 일제의 "조선연구"였다고 여겨진다.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고전소설 연구의 학문적·제도적 기초는 "조선학"과 "조선연구"의 길항 속에서 형성된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view the process of the modern reperception and canonization of Korean classical novel. The Korean classical novel-it had been called Soso(小說) or Faeso(稗說) and so on- had been excluded in the medieval canon system, was present as non-mainstream or popular culture. The value of the novel was "rediscovered" and reassessed between 1894~1910. It was charged with the enormous responsibility of enlighting the nation. But the Korean classical novel was evaluated more negatively why it entangled the ignorant masses in blindness. Changing attitudes towards the Korean classical novel had to await the Korean Studies movement of the 1930's. This movement rose at the intersection of several trends that was prevalent in the 1920's~1930's; cultural nationalism, Marxism, modern research on the Korean classical novel, says such trends. Kim Tae-jun stood on the cutting edge of modern research on the Korean classical novel in the 1930's. In his work of "History of the Korean Novel" he attempted historical interpretation and re-evaluation for some works of the Korean classical novels. Kim Tae-jun's interpretation was one which brought theoretical tools to the then trend to publish classical novels; by doing so, he established them as canonical works of Korean literature.

      • KCI등재

        가족종교의 관점에서 보는 한국종교문화

        박종천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9 民族文化硏究 Vol.85 No.-

        In order to fully explore the cultural identity of Korean religions, it is necessary to compare internal perceptions and external perspectives on them, and to note how the individuality of religious culture is continuously reconstructed in various historical developments and complex cultural contexts.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confirm the trends that apply to various categories of Korean culture beyond the category of religious culture. This article presupposes the cultural characteristics of the Korean religious amalgam, which is reflected in the eyes of foreign Protestant missionaries, as the intercultural action of the 'family of religions' that many religious traditions in Korea have constituted. I reviewed some patterns of ‘family religion' in which various individual religious traditions were complex and stratified at specific historical moments and cultural contexts. This study discusses the appropriation of filial piety and family values in a different context. ‘Family religion' was developed as an aspect of family culture emphasizing kinship based on blood ties. In modern Korea, the symbolism, rituals, doctrines, and cultural aspects of religious culture are already changing from father- centered family religion to mother-centered family religion, moving from one-centered to dual/pluralist centers, and shifting from the vertical to the horizontal. In this article, I have examined the continuing and transformation of family religion in Korean religious culture by examining these cases. 한국종교의 문화정체성을 온전하게 탐색하기 위해서는 그에 대한 내부의 인식과 외부의 시선을 비교 검토하고 종교문화의 개성이 다양한 역사적 전개와 복합적인 문화적 맥락에서 지속적으로 재구성되는 양상을 주목하면서, 그러한 흐름이 종교문화의 범주를 넘어서서 한국문화의 다양한 범주에서도 적용되는 양상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 글에서는 외국 개신교 선교사들을 중심으로 타자의 눈에 비친 혼성적 한국종교문화의 특징을 한국의 종교가 구성해온 ‘종교가족'의 상호문화적 작용으로서 전제하고, 다양한 개별적 종교전통들이 특정한 역사적 계기와 문화적 맥락에서 복합적이고 중층적으로 구성해온 ‘가족종교'의 양상을 검토하였다. 특히 의례문화와 공동체문화 뿐만아니라 개별종교의 교리 전개에도 일정하게 끼친 영향과 더불어 각 종교들의 차별화된 맥락에서 효와 가족의 가치들을 재전유하는 양상을 논의하였다. 또한 ‘가족종교'의개성이 혈연적 유대관계를 강조한 가족문화의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현대로 와서 종교문화의 상징과 의례, 교리와 문화의 다양한 측면에서 이미 아버지 중심의 가족종교에서 어머니 중심의 가족종교로, 일원적 중심에서 이원적/다원적 중심으로, 수직적 측면에서 수평적 측면으로 이행하는 흐름을 통해 한국종교문화에서 가족종교의 지속과 변용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을 살펴보았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