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대학생들의 음악 감상활동 및 초중고교 음악교과와의 관계

        최진호 한국음악교육공학회 2016 음악교육공학 Vol.- No.29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describe a musical life of college students and identify the perceived power of the relationship between K-12 public music education and the actual musical life of college students in Korea. The Results of this study indicated that college students listened to music because they like listening to music. Also, they listen to music for BGM, emotional stability, stress alleviation. The most favorite genre was K-Pop, the amount time of listening to music a day was about 2 hours, the most favorite tool for listening to music was cell phone (MP3), and they listen to music at night mostly. The impact of K-12 music education on the actual life of college students was very small. The 57% of participants indicated that there was no relationship between K-12 public music education and the actual musical life of college students in Korea and the perceived impact power was 37%. Recommendation and conclusion were provided for Korean public music education. 본 연구의 목적은 공교육에서 초중고교 음악교육 교과과정을 거치고 대학에 진학한 대학생(n=198)을 대상으로 생활 속에서 음악 감상 활동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음악의 교과목표 중 현대 음악교육이 강조하고 있는 음악의 생활화 측면에서 초중고교 음악교육 교과과정이 현재 본인들의 음악 감상 활동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쳤는지를 알아보는 것이다. 본 연구결과를 통해 얻은 결론은 다음과 같다. 먼저, 대학생들이 생활 속에서 음악을 듣는 이유는 ‘음악을 듣는 것이 좋아서’, ‘공부 또는 일을 할 때 배경음악으로’, 또는 ‘정서적 안정’이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음악을 듣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좋아하는 장르는 한국대중음악이었다. 하루에 음악을 듣는 시간은 평균 2시간 정도였으며, 주요 음악 감상도구는 핸드폰이었고, 저녁 시간에 주로 음악을 듣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교 음악수업이 현재 대학생들의 음악 감상활동에 미친 영향에 대해 57%학생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전체 응답자의 평균적인 영향력은 37%인 것으로 나타났다.

      • KCI등재

        온라인 광고의 내러티브 비교 연구 - 스포츠 브랜드를 중심으로 -

        최진호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회(구 시각디자인학회) 2020 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연구 Vol.72 No.-

        이 연구는 광고 산업과 스포츠 산업의 시대적 추세를 배경으로 최근 경쟁력 있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회사들이 그들의 제품과 브랜드 이미지를 온라인 광고영상 내러티브 통해 어떻게 구성하고 있는지를 질적으로 비교 평가하고 그 평가가 실제 각 브랜드의 비즈니스 가치와 어느 정도 매치되는지를 해석하는데 있다. 스포츠 브랜드의 온라인 광고 내러티브를 분석하기 위해 5개의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를 선정하였다: 나이키(nike), 아디다스(adidas), 퓨마(puma), 언더아머(under armour), 리복(reebok). 미디어 및 시각·실내 디자인 전공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가 3인을 대상으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온라인 광고 내러티브를 심층적으로 파악하고자 서면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학술적인 맥락에서 연구문제에 초점을 두어 자료를 부호화하는 에틱 코딩(Etic Coding) 과정을 통해 개념화 하였다. 전체적인 내러티브 구성과 공감요인을 평가한 결과 비즈니스 가치가 높은 스포츠 브랜드일수록 긍정적인 내용들로 개념화 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As the trend of advertising industry and sports industry, the study focused on qualitatively comparing and evaluating how competitive global sport brands companies have recently organized their products and brand images through online advertising and video narratives, and interpreting how much the assessment matches the business value of each brand. Five global sport brands were selected to analyze the narrative of online advertising: Nike, Adidas, Puma, Under Armour, and Reebok. A written interview was conducted with three experts in the field of media and visual and interior design to get an in-depth understanding of global sport brands online advertising narrative. In an academic context, it was conceptualized through an etic coding process that encodes data with focus on research issues. After evaluating the overall narrative and empathy factors, the result indicated that the sport brands with higher business value were conceptualized with positive contents.

      • KCI등재

        음악교육이 대학생들의 생활 속의 음악활동과 음악회 참석에 미치는 영향

        최진호 한국음악교육공학회 2021 음악교육공학 Vol.0 No.46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influence of music education experience on music activities and attendance of music concerts of college students (n=183).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ing, First, college students received an average 5.20 years of music education, an average 2.19 attendances of music concerts in three years, and an average of 2.29 hours of listening to music per day. Second, piano was the most common music education in that 55% (101 out of 183) of participants learned piano, and attending choirs was the most common music activity (40%) in their lives. Third, there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ce on whether or not the music activity in the current life of college students (t=-3.01, p<.05). College students who received more music education were actively participating in music in life. Fourth, there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ce on attendance rate of music concert (t=-4.68, p<.05) in that the more music education experience, the more attendance of music concerts. In summary, it is important to motivate college students to receive music education and provide a variety of opportunities to further revitalize music education in order to encourage music activities in their lives and increase participation in music concerts. 본 연구의 목적은 대학에서 음악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대학생들을 대상(n=183)으로 음악교육경험이 생활 속의 음악활동과 음악회 참석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는 것이다. 본 연구결과를 통해 얻은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대학생들이 음악교육을 받은 기간은 평균 5.20년이었고, 음악회 참석 횟수는 3년 간 평균 2.19회를 참석하였으며, 하루 평균 음악 감상시간은 2.29 시간을 듣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음악교육을 받은 악기는 피아노로 전체 참가자 183명 중 55%에 해당하는 101명이 배워, 피아노를 통한 음악교육이 가장 보편적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생활 속 음악활동은 합창이 전체 대학생들의 음악활동 중 40%이상을 차지하여 가장 일반적인 생활 속 음악활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대학생들의 현재 생활 속에 음악활동 여부에 따른 실제 음악교육을 받은 기간을 비교한 결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와 대학생들은 음악교육을 받은 경험이 많으면 많을수록 생활 속의 음악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t=-3.01, p<.05). 넷째, 음악교육경험이 많고, 기간이 길수록 실제 음악회에 참석하는 횟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t=-4.68, p<.05). 정리하면, 대학생들의 생활 속 음악활동을 장려하고 음악회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대학생들이 음악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여, 음악교육을 더욱 활성화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 기독교 생태윤리

        최진호 장로회신대학교 2004 敎會와 神學 Vol.58 No.-

        얼마 전 TV에서 환경문제에 관하여 특집으로 다룬 적이 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지구 곳곳에서 나타나는 재앙에 가까운 기상이변에 관하여 다루면서 ‘지구의 반격’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사뭇 도전적인 제목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관심을 갖고 보았는데, 정말 지구의 반격이라는 말이 옳다는 생각일 들었다. 우리는 지금까지 생존을 위해 또는 더 편리한 생활을 위하여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끊임없이 지구를 파헤쳐 왔다. 그 결과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기상이변들이 속출하고 있다.

      • KCI등재후보
      • KCI등재

        통일대비 법적 동화과정을 통한 북한 형사소송법 적용가능성에 관한 연구

        최진호 법무부 2022 統一과 法律 Vol.- No.51

        Tensions over the Korean Peninsula are still ongoing. In particular, through the Russian-Ukrainian war, the world is returning to another Cold War system before the neoliberal system, and it is difficult to see any easing of tensions between the two Koreas for the time being. Nevertheless, this is not to say that we are neglecting or not doing any research on North Korea’s legal system due to the international situation. Times like these could be a good opportunity to review once again the overall unification policy and implementation details that South Korea has done with North Korea. It could be said that time is given to build the work to be done and the applicability of the unification-related studies. In that sense, the North Korean Criminal Law has been studied by many scholars and is still being studied. On the other hand, although the North Korean Criminal Procedure Law has been studied to some extent, in reality there is a doubt whether these procedures enacted in the name of protecting human rights are properly observed in North Korea, and there remains recognition that it is a procedural law for maintaining the North Korean regime. However,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North Korean Criminal Procedure Law so far, although it is still far from the rule of law criminal procedure, it can be seen that the procedural form for maintaining their own system is in place to some extent. In this case, rather than vaguely rejecting the North Korean Criminal Procedure Law in preparation for unification, we can make the most of the data available to us, such as a thorough review of the North Korean Criminal Procedure Law, testimonies of North Korean defectors, and North Korean media reports, to learn more about the North Korean Criminal Procedure Law in preparation for unification. Research should be continued. In addition, more research is needed on the legal integration process in preparation for both gradual and sudden unification based on the national community unification plan. This article should be the beginning, not the result of these studies. In preparing for unification in the future, relevant government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as well as various research institutes, and academia should carefully analyze and study the number of possible cases in the process of unification. Therefore, if we prepare for unification, which may come suddenly one day, with a calm and proactive attitude rather than embarrassment and confusion, the prosperity of a unified Korea and world peace will be realized right before our eyes.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은 지금도 현재 진행 중이다. 특히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을 통해 전 세계는 신자유주의체제 이전인 또 다른 냉전체제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이에 따라 남북한 긴장상태가 완화되는 모습은 당분간 보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국제정세로 인해 우리가 북한의 법체계에 대한 연구를 게을리한다거나 아예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는 결코 아니다. 이런 때야말로 기존에 우리나라가 북한과 같이 했던 전반적인 통일정책 및 시행 내용에 대해 다시 한 번 면밀히 검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향후 남북한의 긴장상태가 해소된다면 지금의 통일을 위한 정책진행 간 보완해야 할 부분 및 통일 관련 연구된 내용의 적용가능성을 구축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시간적 여유가 주어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북한 형법에 대한 연구는 나름 많은 학자들에 의해 연구되었고 지금도 연구되고 있는 분야이다. 반면에 북한 형사소송법은 어느 정도 연구되어 있지만 북한 체제유지를 위한 절차법이라는 인식, 그리고 인권보호라는 미명하에 제정되어 있는 이러한 절차법이 과연 북한에서 잘 지켜지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은 지울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북한 형사소송법을 살펴본 결과 법치주의 형사소송절차와는 아직 많이 동떨어져 있지만 그들만의 체제유지를 위한 절차법적 형태는 어느 정도 갖추어져 있다고 볼 것이다. 그렇다면 통일을 준비하는 입장에서 북한 형사소송법을 막연히 배척하는 것보다는 북한 형사소송법의 면밀한 검토 및 탈북민의 증언, 북한 관련 언론보도 등 우리에게 공표될 수 있는 자료를 최대한 활용하여 통일대비 북한 형사소송법에 대한 연구는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또한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을 기조로 점진통일 및 급변통일을 대비한 법적 통합과정은 더욱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본 글은 이러한 연구의 결과가 아닌 시작으로서 의미를 두고자 한다. 향후 통일을 준비함에 있어서 통일부, 법무부, 교육부 등 관련 정부부처 및 각종 연구기관, 그리고 학계에서도 통일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면밀히 분석하고 연구해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올 수 있는 통일에 대하여 당황과 혼란이 아닌 차분함과 주도적인 자세로 준비한다면 통일한국의 번영과 세계 평화는 바로 우리 눈앞에서 실현될 것이다.

      • KCI등재

        슬러리 코팅 공정으로 제조된 Fe 폼의 기공 특성에 미치는 Fe 및 Fe<sub>2</sub>O<sub>3</sub> 분말의 혼합 비율의 영향

        최진호,정은미,박다희,양상선,한유동,윤중열,Choi, Jin Ho,Jeong, Eun-Mi,Park, Dahee,Yang, Sangsun,Hahn, Yoo-Dong,Yun, Jung-Yeul 한국분말야금학회 2014 한국분말재료학회지 (KPMI) Vol.21 No.4

        Metal foams have a cellular structure consisting of a solid metal containing a large volume fraction of pores. In particular, open, penetrating pores are necessary for industrial applications such as in high temperature filters and as a support for catalysts. In this study, Fe foam with above 90% porosity and 2 millimeter pore size was successfully fabricated by a slurry coating process and the pore properties were characterized. The Fe and $Fe_2O_3$ powder mixing ratios were controlled to produce Fe foams with different pore size and porosity. First, the slurry was prepared by uniform mixing with powders, distilled water and polyvinyl alcohol(PVA). After slurry coating on the polyurethane(PU) foam, the sample was dried at $80^{\circ}C$. The PVA and PU foams were then removed by heating at $700^{\circ}C$ for 3 hours. The debinded samples were subsequently sintered at $1250^{\circ}C$ with a holding time of 3 hours under hydrogen atmosphere. The three dimensional geometries of the obtained Fe foams with an open cell structure were investigated using X-ray micro CT(computed tomography) as well as the pore morphology, size and phase. The coated amount of slurry on the PU foam were increased with $Fe_2O_3$ mixing powder ratio but the shrinkage and porosity of Fe foams were decreased with $Fe_2O_3$ mixing powder ratio.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