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접속문의 독립성과 의존성에 대하여 : On the Independency and Dependency in Korean Connective Constructions

        이은경 서울大學校 人文學硏究所 1996 人文論叢 Vol.36 No.-

        <<Abstract>> This paper is an attempt to clarify the interclausal syntactic relation in Korean connective constructions. The distinction between coordination and subordination in Korean is not always clear-cut, but is often a matter of degree. To investigate the degree of the interclausal relation in Korean more closely, the concept of independency and dependency was introduced. The independency means that the preceding clause in connective constructions has it's own subject and prefinal endings. On the other hand the dependency means that the preceding clause shares one subject or prefinal endings with main clause. The independency degree of preceding clause is said to be the highest when the preceding clause and the main clause share only conclusive ending that is representing illocutionary force. The dependency degree of preceding clause is high when it has neither independent subject nor independent prefinal endings. So the general tendency of interclausal relation in connective constructions is represented as following; The more dependent the preceding clause is on the main clause, the less likely are independently-expressed subject and prefinal endings to appear in the preceding clause. We could conclude that the independency of preceding clause is represented as following on the whole; contrastive clauses > enumerative clauses > selective clauses > background clauses > cause clauses > conditional clauses > concessive clauses > resultative clauses > temporal preceding clauses.

      • KCI등재

        언택트 시대의 예배와 신앙교육 - 비대면을 넘어 다면(multi-faceted) 교육으로

        이은경 한국기독교교육정보학회 2020 기독교교육정보 Vol.0 No.66

        Thomas Friedman’s saying has become no longer a prediction but an established fact that the world history is divided into B.C., which means “Before Corona,” and A.C., which means “After Corona.” Some use the wordings like “Anno Disease” or “Anno Depresionis,” following the notation of ‘A.D.’, which originally means ‘anno Domini.’ Or, others transcribe ‘A.D.’ as Anno Domi, following domus, which means home, family, or nation. This puts stress on the current covid-19 landscapes of self-quarantine, border closures, and the national control of the pandemic. Whatever one call this age, one cannot deny that the pandemic has turned the abnormal or the exceptional, into the new normal as a new quotidian life. As our ordinary life has been changed into a form of the new normal, our desire would undergo a change. Then, this changed desire will in turn modify our ways of living in quotidian situations. This new normality, in which disembodied and digitalized gatherings are part of our quotidian lives, can be called an untact age. The ‘untact’ has become a kind of trend of this age, and churches and Christian education are not exceptions. Chapels and churches of Catholicism and Protestantism have been closed the first time in 200 years since the introduction of Christianity into the Korean peninsula, and they had the unprecedented experience of the online worship service. In this untact age, one needs to critically reflect on what liturgical service and worship really are and how faith education should be. “세계는 코로나 이후(AC, After Corona)와 이전(BC, Before Corona)으로 나뉠 것”이라던 토머스 프리드먼의 예측은 이제 더이상 예측이 아니라, 기정사실이 되었다. ‘After Corona’ 외에도 BC와 AD에 따라, 지금 시대를 Anno Disease(질병의 시대), Anno Depressionis(우울증의 시대)라고 하거나, 집, 가족, 나라를 뜻하는 라틴어 domus 활용해서 Anno Domi, 즉 ‘자가 격리, 국경 봉쇄, 국가 방역의 시대’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오늘날 시대를 무어라 정의하든 코로나19가 일시적, 예외적이었던 상황을 ‘새로운 일상’, 즉 뉴노멀(new-normal)로 만들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일상이 바뀌면서, 우리도 욕망도 바뀌고 있고, 이 바뀐 욕망이 다시 우리의 일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이렇게 비대면과 단절이 ‘뉴노멀’이 된 우리의 일상을 한 마디로 표현하면, ‘언택트(Untact)’ 시대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경향은 교회와 신앙교육의 영역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한국 기독교는 200년 역사상 처음으로 가톨릭과 개신교회의 예배당 문이 닫히는 것을 보았고, 모든 예배를 비대면으로 하는 온라인예배라는 초유의 경험을 하기도 했다. 이러한 언택트 시대에 다시 한번 예배란 무엇이며, 신앙교육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성찰이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의식하에 본 논문에서는 먼저 코로나19로 방아쇠가 당겨진 언택트 시대의 간략한 특징들을 알아보고, 이것이 어떻게 우리의 관계와 접촉 방식을 바꾸어 놓았는지 살펴보았다. 다음으로는 언택트 시대 신앙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서 비대면이 아닌 ‘다면’(multi-faceted)을 제안하면서, 예배와 성만찬이 어떻게 다면화 되었는지 알아보았다. 또한 코로나19를 위기가 아닌 기회로 삼아, 가정예배와 가족식탁에서의 신앙교육을 회복하고, 슬기로운 집콕예배를 위한 길을 모색하였다. 마지막으로는 언택트 시대 예배가 지닌 교육적 의미를 ‘슬로 처치’와 ‘슬로 에듀케이션’의 관점에서 다루었다.

      • KCI등재

        건물용 연료전지 복합배기구조 안전 실증평가

        이은경,이정운,문종삼,이성희,신동훈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2018 한국수소 및 신에너지학회논문집 Vol.29 No.6

        Interest in hydrogen , as an energy carrier, has been growing to solve the problems on shortage of fossile fuels and greenhouse gas. According to the standard KGS FU 551 for stationary fuel cell installation, the fuel cell system could be connected up to two common exhausts to one floor. depending on the required power for building or the installation environment in buildings, multiple fuel cell systems could be installed. Afterwards the number of perforations and flues could be decided. Hence, economic efficiency in significantly determined with respect to installation area and the number of fuel cell systems. In addition, the complexity of common vent structure for stationary fuel cell systems could be changed. In this paper, Verification experiments were conducted by connecting the common exhaust system to the fuel cell simulation system and the actual fuel cell system. Humidity and temperature were changed at ON/OFF, but no factors were found to affect performance or system malfunction. Exhaust emissions were also measured to obtain optimized values. We intend to expand the diffusion of stationary fuel cells by verifying safety of common exhaust structure.

      • KCI등재

        교사의 유아권리인식이 교사-유아 간 갈등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유아권리존중 실행의 매개효과

        이은경,유영미 한국생활과학회 2019 한국생활과학회지 Vol.28 No.6

        본 연구는 교사의 유아권리인식이 교사-유아 간 갈등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유아권리존중 실행에 의해 매개되는지 검증하고 하였다. 연구대상은 서울, 경기, 인천 및 충남지역에 위치한 어린이집의 만 3, 4, 5세 학급교사 360명이었다. 자료분석을 위해 기술적 통계치를 산출하고, Baron과 Kenny(1986)의 매개효과검증 절차에 따른 3단계 매개회귀분석을 실시하고, 매개변인의 통계적 유의성을 직접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Sobel test를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 교사의 유아권리인식과 교사-유아 간 갈등관계에서 유아권리존중 실행은 완전 매개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교사-유아 간의 질 높은 관계 형성을 위해서는 교사의 유아권리인식에 기반하여, 실제로 교사가 하루일과를 통해 유아의 최선의 이익을 위한 권리존중을 충실히 실천하는 것이 중요함을 알 수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mediating effect of teachers’ implementation of children’s right respect on perception of children’s right and teacher-child conflictual relationship. This study involved 360 child-care teachers from 98 daycare centers in Seoul, In-cheon, Gyeong-gi, and Chung-nam provinces. The data were collected through survey questionnaires completed by teachers, and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hree-step mediated regression analysis, and a Sobel test. The result of the study indicate that teachers’ implementation of children’s right respect had a complete mediating effe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erception of children’s right and teacher-child conflictual relationship.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