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박성주 한국체육철학회 2013 움직임의철학 : 한국체육철학회지 Vol.21 No.1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plore how hegemonists analyzed sports that is deeply intertwined with social dominance and ideology. In examining the hegemony theory of sport, this paper hopes to enlarge the field of cultural studies of sports. This paper begins with an analysis of Gruneau’s and Hargreaves’ major work to see main arguments of the hegemony theory of sport. Then, my paper criticizes the theoretical consistency of the hegemony theory of sport and points out conceptual problems of the theory. Particularly, my paper attempts to show that hegemony sport theory has conceptual problems that can be traced to the shaky epistemological and normative grounds on which it rests because it fails to do justice to the manifold social constitution of sport and conflates the social practice of sport with its institutionalization. This paper concludes with a reconsideration of the fruitful ways that the hegemony theory of sport can be used for a better understanding of today’s sport culture, which is still dominated by the capitalist logic of cultural industry and the pursuit of interest. 본고는 헤게모니주의자들이 사회의 지배와 이데올로기가 복합적이고 모순적인 성격의 스포츠에 관련되는 방식을 어떻게 해석하고 설명했는지를 탐색하고 그들의 스포츠이론을 비판적으로 평가하고자 한다. 본 논문의 목적은 헤게모니주의자들에 의해서 주장된 스포츠이론의 타당성 여부를 비평함으로써 스포츠문화 연구에 대한 하나의 개념적 근거를 마련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먼저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의 대표적인 학자라 할 수 있는 Gruneau와 Hargreaves의 저작들을 분석함으로써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의 주요 주장에 대하여 고찰하고자 한다. 다음으로,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의 이론적 정합성을 검토하고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의 개념적 문제점을 지적하고자 한다. 특히,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은 복잡한 사회적 구조를 정당히 평가하지 못하고 스포츠의 사회적 관습을 스포츠의 사회적 제도와 혼동함으로써 불안한 인식론적, 규범적 기반 위에 서 있음을 논증하고자 한다. 끝으로, 오늘날 여전히 자본의 지배 헤게모니가 관철되고 있는 신자유주의 체제에서 헤게모니 스포츠이론이 현대스포츠문화의 특징이나 경향을 설명하는 데 있어 갖는 함의를 파악하고자 한다.

      • KCI우수등재

        e스포츠는 ‘진짜’ 스포츠인가?

        박성주 한국체육학회 2020 한국체육학회지 Vol.59 No.3

        eSport industry, whose access is based on the Internet, has been fast expanding due to the high-speed internet and the ubiquitous use of smartphones. Academic interests in eSport have been similarly increasing, along with eSport’s global popularity and economic profits. One of the core issues of the debate on eSport is whether it can be considered as “real” sport.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enlarge the discourse about the academic definition of sport and show that eSport can be deemed as sport. To accomplish this goal, a theoretical framework through which to analyze eSport in conjunction with sport is first established by contemplating necessary components of sport, as well as the philosophical definitions of sport, suggested by eminent philosophers, such as Suits, Guttmann, and Parry. Next, in order to look into the required conditions for video games to be considered as eSport, the concept and practice of eSport is examined. Last, by demonstrating the way eSport satisfies the conditions of sport, this paper argues that eSport may well be viewed as sport. Insofar as eSport satisfies the following necessary conditions of sport: voluntary play, competition to determine winner and loser, structured according to rules, requiring diverse skills and strategies for victory, fast movement, concentration, endurance, physicality including control of the body, and wide following and institutional frame, eSport should be recognized as sport. 접근성이 인터넷에 기반하고 있는 e스포츠 산업은 초고속 인터넷과 스마트폰 보급 확산으로 최근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e스포츠의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현재 전 세계적인 인기 때문에 이 주제에 관한 학계의 관심과 논의도 활발해지고 있다. e스포츠에 관한 학계의 주요한 논의 중 하나는 e스포츠가 ‘진짜’ 스포츠로 간주될 수 있냐는 것이다. 본 논문의 목적 은 학문적으로 허용되는 스포츠의 개념 정의에 대한 담론을 자극하고 e스포츠가 스포츠로 간주되어야 하는지 여부를 규명 하는 것이다. 이러한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먼저 저명한 철학자인 Suits(1978, 1988, 2018), Guttmann(1978), Parry(2006, 2019)가 제시한 스포츠의 철학적 정의와 스포츠가 되기 위한 필수 구성요소들을 고찰함으로써 e스포츠의 스포 츠로서의 자질 여부를 분석하기 위한 이론적 틀을 도출하였다. 다음으로 비디오 게임이 e스포츠로 인정받기 위한 필수조 건과 충분조건을 분석하기 위해 e스포츠의 개념과 관행을 살펴보았다. 끝으로 스포츠의 조건과 특성에 e스포츠가 어떤 방 식으로 부합하고 있는지를 분석함으로써 e스포츠가 스포츠로 고려될 충분한 이유가 있음을 주장하였다. e스포츠가 자발적 놀이의 성격과 승자와 패자를 결정짓는 경쟁을 포함하고 있으며, 규칙에 의해 구성되고, 승리를 위해서는 다양한 기술과 전략이 요구되며, 빠른 움직임, 집중력, 지구력, 신체 통제 등의 신체성도 포함하고 있을 뿐 아니라, 오늘날 광범위한 지지 층의 확보와 제도적 틀도 갖추고 있는 한, e스포츠는 스포츠로서 인정되어야 한다.

      • KCI등재

        Box-Jenkins 예측기법 소개

        박성주,전태준 한국경영과학회 1984 經營 科學 Vol.1 No.1

        Box-Jenkins 시계열 분석법은 변수에 관한 정보가 부족하거나 너무 많은 변수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경우에도 과학적인 예측치를 구할 수 있는 단기예측 방법이다. Box-Jenkins 모형은 자동회귀 모형(Autoregressive Model), 이동평균 모형 (Moving average Model), 계절적 시계열 모형을 통합한 일반적인 모형이기 때문에 특별한 불안정성을 보이지 않는 경우에는 모두 모형화 할 수 있으며, 모형에 관계된 계수의 수를 최소화 하면서 만족스러운 모형을 찾을 수 있다. Box-Jenkins예측방법은 모형선정, 매개변수추정, 적합성 검정의 3단계를 반복으로 수행함으로써 최적모형에 이르게 하게 하고 있기 때문에 최소의 가능한 모형으로부터 시작하여 부적당한 부분을 제거시켜 나감으로써 시행착오의 과정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일반 사용자가 Box-Jenkins 시계열 분석법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Box-Jenkins Package가 개발되었으며 여기서는 KAIST 전산 개발 센터에 설치된 Package를 소개하고 그 사용예를 보였다.

      • 朝鮮前期 對明 御前通事

        박성주 경주사학회 2009 경주사학 Vol.0 No.29

        通事는 직능상 使行에 차출되어 주로 통역의 임무를 갖는 이들을 지칭한다. 다시 말해 사역원 소속의 譯官이 곧 통사가 아니라 이들 중 사행에 참여하여 통역의 임무를 갖는 이들이 통사였다. 또한 통사는 對明 使行에 참여하지 않고도 出來 明使의 접대 때에 통역을 위해 차임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때의 통사는 사역원 출신 譯官 뿐만 아니라 文科 出身의 文官이 차출되는 경우도 있었다. 문과 출신의 文官이 통사로 차출되는 경우는 御前通事로 차임되었다. 그런데 조선초기에는 급박한 외교현안 문제 등으로 출래한 명사들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문과 출신의 인물을 어전통사로 차임되는 경우보다는 사역원 출신의 역관이 주로 차임되었다. 하지만 조선초기를 지나 중기로 접어들면서 문과 출신의 인물이 어전통사로 차임되는 빈도가 잦아진다. 이러한 이유는 첫째, 왕조초기인 태조·태종대에는 제도상으로 한어와 이문을 專掌하는 부서를 독립시키고, 한편으로 漢吏科를 실시하는 등 漢語와 吏文의 학습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대명 외교문서의 작성과 通解에 필수적인 漢吏學이 성행하여 외교문서를 通解하는 인재가 많았기 때문이다. 둘째, 세종·성종·중종대에 이르러 吏文學이 독립적인 교육의 대상에서 제외되었고, 또한 명과의 표·전문 등의 외교문서 작성이나, 명의 조서나 칙서 등을 정확히 通解하기 위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명측에 자제들의 입학을 청원하였지만, 이 또한 좌절되었기 때문이다. 셋째, 자제입학의 대안으로 ‘講肄質正官’을 파견하는 등 여러 가지 장려책이 강구되기는 하였지만 별 실효를 거두지는 못하였기 때문이다. 넷째, 조선초기 통사의 활동에 주목했던 국왕의 기대에 부응하였던 것에 비해 통사가 점차 기대 수준에 미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다섯째, 통사들의 致富와 신분상의 문제로 사대부의 통사에 대한 인식이 낮아지면서 정치적·사회적 부담을 국왕스스로 맡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섯째, 조선초기에 통사로 활발한 활동을 하던 이들 중 중국어에 능통했던 귀화인이 점차 소멸되었기 때문이다. 일곱째, 중종대 이후 ‘宗系문제’가 再點火되고 이의 辨誣문제로 明使 접대에 더 신중을 기하기 위해 문과 출신의 문관을 어전통사로 차임하였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 등으로 조선초기에는 통사 출신과 문관 출신이 비슷한 비율로 어전통사로 차임되다가, 조선중기로 접어들면서 어전통사는 점차 문과 출신의 문신에서 차임하게 되었던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