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20∼30년대 출판경영인 최연택(崔演澤)의 야담집 기획과 출간

        최희정 ( Choi Hee-jung ) 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 2018 石堂論叢 Vol.0 No.70

        이 연구는 1920∼30년대 야담 출판물을 기획·출간한 출판경영인으로서 최연택의 활동을 살펴본 것이다. 최연택은 1920년대 초 식민지사회에 성공주의를 유포한 자조론 계열 지식인으로 야담 관련 출판물 출간은 이러한 그의 지적 계보와 상관성이 있음을 밝혔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들 야담관련 서적에 수록된 일본과 서구의 근대 이야기들이 자조론 계열 지식인 최연택의 성공주의 유포 행위와 관련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이 연구는 최연택이 발행한 『(진담기화) 동서고금』의 야담집과 『야담대회록』 1집의 야담전문 잡지 그리고 「송재담총」의 『매일신보』야담 연재물 등 야담 관련 출판물에 대해 1920년대 문창사에서 1930년대 삼공사로의 출판사 경영체제의 변화와 관련하여 검토하였다. 이 과정에서 1938년 『야담대회록』 잡지를 출간한 삼공사는 문창사를 계승한 출판사이며 창건자가 최연택임을 알 수 있었다. 이 시점부터 공동경영자였던 최연택의 동생 영택은 분리 독립하여 동성당서점을 경영하였음을 확인하였다. 또한 기존에 1920년대 초로만 알려진 문창사의 창건 연혁이 1921년이라는 사실도 밝혔다. 이렇듯 최연택은 근대 서구와 일본의 이야기들을 대중적 친밀성을 가진 ‘야담'의 영역에 편입시켰고, 새롭게 야담의 영역에 편제된 서구와 일본의 이야기들 일부분은 최연택의 성공주의 전파에 유용하게 활용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focuses on the study of, choi yeon-tak (崔演澤), a yadam(野談) publisher during the 1920s∼1930s. I examined that he had belonged to a right-wing intellectual who accepted Self-Help in colonial Korea. The contents of yadam published by Choi yeon-tak, was related to his intellectual background. As you already know, he was a member of munchangsa(文昌社), the family-owned publisher which had been founded in the early 1920s. I found that munchangsa had been founded by choi yeon-tak in 1921. munchangsa divided into two new publishers. samgonsa(三共社) and doungsoyngdansojeom(東盛堂書店) was founded by two publishers choi yeon-tak and choi young-tak(崔永澤) in 1938. It is important that samgongsa succeeded munchangsa. I examined that the contents of a yadam book, “east and west, past and present(『東西古今』)” published by choi yeon-tak in 1922 and a magazine yadam, “record of yadam campaign(『野談大會錄』)” in 1938. I found that there are stories originated in the modern western countries and Japan. As I said before, Choi yeon-tak had belonged to a right-wing intellectual who accepted Self-Help in colonial Korea. The contents of that originated in the modern western countries and Japan related to his intellectual background. I focus on that modern yadam materials published by choi yeon-tak were written in the stories of western countries and Japan during the age of modern. In conclusion, It was used by Choi yeon-taek, a colonial intellectual to propagate a discourse of one's personal success using a value of Self-help.

      • KCI등재

        1920년대 출판경영인 崔永澤과 『立身冒險談』번역

        최희정(Choi, hee-jung) 부산경남사학회 2017 역사와 경계 Vol.103 No.-

        이 연구의 목적은 3.1운동 전후 『태서문예신보』에서 『매일신보』에 이르기까지 최영택의 행적과 활동을 성공주의를 유포한 자조론 계열 지식인으로서 검토하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최영택이 『매일신보』에 번역·연재한 『자조론』아류 서적인 『입신모험담』과 메이지 후기 일본에서 생산된 원전 『입신모험담』을 비교하여 그 첨삭된 항목과 내용을 중심으로 양자를 분석하였다. 또 메이지 후기 일본과 1920년대 식민지 조선이라는 양자의 다른 사회적 상황과 조건 아래 성공주의 전파가 가지는 사회적 기능과 효과의 차이도 논의하였다. 최영택은 『태서문예신보』를 통해 등단한 ‘무명시인'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이 연구를 통해 그가 이 잡지의 사생첩 기자로도 활동한 새로운 사실을 밝혔다. 이에 더하여 1920년대 초 『여자시론』창간과 경영에 참여한 최영택과 동일 인물이라는 점 또한 밝혔다. 무엇보다 최영택을 비롯한 『태서문예신보』의 주요 집필진들이 성공담론 유포에 적극적이었으며, 이 잡지가 육당의 『자조론』이 출간된 1910년대 말 식민지 지성계의 새로운 경향을 반영한 잡지로서의 성격을 가졌음을 제시하였다. 한편 1920년대 초 최영택이 여성전문잡지 『여자시론』 『부인계』의 창간을 주도하면서, 가족경영의 출판사 문창사에서 잡지경영인으로서 활동한 것을 식민지 사회에서 출판업으로 입신성공하려는 그의 지향성 및 『입신모험담』번역의 배경으로 파악하였다. 최영택이 번역한 『입신모험담』은 1920년대 초 조선총독부 식민정책의 충실한 전파 매체였던 『매일신보』의 번역·연재물로서 기획된 것이었다. 원전 『입신모험담』은 러일전쟁 시기 일본 국내 입신출세의 길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청년들의 해외 식민지 진출을 종용하는 『자조론』아류 서적류에 속했는데, 이것은 일본의 제국주의 확장에 기여하는 논리를 제공해주었다. 한편 1920년대 초 『매일신보』의 번역·연재물로서 기획된 『입신모험담』을 통한 성공주의 전파는 일본의 식민정책에 협력하는 사회적 효과를 가졌음을 시사하였다. 이 연구는 3.1운동 이후 1960∼70년대에 이르기까지 한국사회에서 장기간 생명력을 유지한 세속적 성공주의와 그것의 전파에 기여한 지식인의 계보를 찾으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이 연구에서 제시한 세속적 성공주의 전파에 기여한 이른바 자조론 계열 지식인과 이들에 대한 고찰은 우파 식민지 지식인 연구에 새로운 轉機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focuses on the study of, Choi young-taek, a translator and magazine editor who was trying to succeed in the colonial Korea in the 1920's. I examined that he had belonged to a right-wing intellectual who accepted Self–Help in colonial Korea. He was influenced by Self–Help or something similar and then began to serialize a translated book, Adversity leads to one's success(『立身冒險談』) that tells stories about successfully challenged people in The Daily Newspaper. I compared differences in social function between a original book had affected youths in the late Meiji Japan and 「Adversity leads to one's success」 series in The Daily Newspaper in 1920's Korea. I think that his conduct of translation expressed a drive to succeed. He wrote poems in the journal of literature and the arts(『泰西文藝新報』) in the late 1910's and had been known to be not a famous poet. I found that he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journal of Literature and the arts as an editor and reporter. It wasn't simply to introduce western literature and the arts but reflected the point of view of Choi nam-sun in the late 1910's. Choi nam-sun translated Self-help into Korean in 1918. As you know, It was a turning point in change of the social meaning of ‘self-help', the keyword of Self-help to be used national ideology that was translated into Korean in the late of Great Han empire. Choi young-taek was an editor and reporter in the women's discourse(『女子詩論』), a public magazine of Chosen women's education center, and he published Women's world(『婦人界』) his own company in the early 1920s. His experience of the journal of literature and the arts at the time of the late 1910's probably had affected him to be a magazine publisher in the early 1920s. He was a member of munchangsa(文昌社), the family-owned publisher which had been founded in the early 1920s and published magazines. I think that his conduct to have a job as a publisher was related to the will to succeed. As I said before, He serialized a translated book, Adversity leads to one's success. The source of translation, stories of people who successfully challenged by adversity, was a type of Self-help in Japan. As we know, Self-help was a kind of books which have to be read for a purpose of the success of an individual. In conclusion, Choi's translation of stories about successfully challenged people realized a value of Self-Help, it would have helped Japanese imperialism to rule colonial Korea. I believe that it is need to study right-wing Korean intellectuals like Choi young-taek who accepted Self-help in modern Korea.

      • KCI등재

        1920년대 최영택의 여성해방론과 여성잡지 출판 활동 - 자조론 계열 지식인의 여성해방 문제에 대한 인식과 실천 -

        최희정 ( Choi Hee-jung ) 한국여성사학회 2020 여성과 역사 Vol.0 No.33

        이 연구는 1920년대 자조론 계열 지식인의 여성해방 문제에 대한 대응을 살펴보는 데 목적이 있으며, 이를 위해 최영택을 사례로 하여 그의 여성해방에 대한 인식과 실천을 검토하였다. 이 연구를 통해 밝힌 사항은 다음4가지이다. 첫째, 1920년대 초 최영택을 비롯한 자조론 계열 지식인들은 ‘신여자'의 여성해방론에 비판적이었던 일군의 남성 지식인이었다. 둘째, 최영택은 ‘신여자'의 여성해방론에 비판적인 남성 지식인이었지만, 여성해방을 달성하기 위해 남성과 여성의 협력과 연대가 필요하다고 인식하였다. 셋째, 최영택이 차미리사와 연대하여 여성해방운동을 실천한 의지의 결과물이 조선여자교육회 기관지로 전환된 『여자시론』이었다. 넷째, 『여자시론』 『부인계』와 같은 최영택의 여성잡지 출판 활동은 ‘신여자'의 ‘여자도 사람이다'는 주장에 공명하는 데에서 나아가, ‘여성의 경제적 자립과 독립'이라는 그의 여성해방 목표를 실천하려는 행위였다. 요컨대 이 연구는 복잡다단한 기원을 가진 ‘여성의 경제적 자립과 독립' 담론의 한 계보를 드러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responses of intellectuals who embrace Self-help to the women's liberation problem in the 1920s, and for this purpose, Choi Young-taek was reviewed in his perception and practice of women's liberation. This study revealed the following facts. First, intellectuals like Choi Young-taek in the early 1920s were male intellectuals who were critical theory of women's liberation of new women's. Second, Choi Young-taek was a male intellectual who was critical of new women's theory of women's liberation. However, it was recognized that cooperation and solidarity between men and women was necessary to achieve women's liberation. Third, as a result of the solidarity between Choi Young-taek and Cha Mi-risa(차미리사), The women's discourse(『여자시론』) was born as an institutional magazine for the Korean women's education association. Finally, Choi Young-taek argued that women's economic independence was the goal of women's liberation. His goal was realized through the publication of women's magazines such as The women's world(『부인계』). In short,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reveals a genealogy of the discourse of women's economic independence with multi-line origin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중년후기 여성의 건강한 노후준비 건강증진 프로그램 효과

        최희정(Choi, Hee-Jung), 서순림(Suh, Soon-Rim) 한국성인간호학회 2015 성인간호학회지 Vol.27 No.5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effects of health promotion program on healthy aging preparation for late middle aged women. Methods: The research design was a non-equivalent control group quasi-experimental study. Participants were recruited from K and Y cities in Gyeong-nam Province from October, 2013 to January, 2014. They were 26 for the experimental group and 31 for the control group. The experimental group participated in a health promotion program for healthy aging preparation. The program consisted of education, exercise, and small group discussion over 8 weeks. Data were analyzed by Chi-square, t-test and ANCOVA, using the PASW 18.0 program. Results: There were significant improvements in aging anxiety and general self-efficacy, health promoting behaviors in the experimental group compared to those of the control group.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attitude toward older adults between the two groups. Conclusion: The health promotion program on healthy aging preparation for late middle aged women was found to be effective in enhancing aging anxiety and self-efficacy, and health promoting behavior. Thus, the developed program is recommended for use in clinical practice as an effective nursing intervention for late middle aged women in order to keep up with their health in later life.

      • KCI등재

        갑오·광무시기 징세체계의 변화와 경남 고성(固城)지역의 항세운동

        최희정 ( Choi Hee-jung ) 東亞大學校附設 石堂傳統文化硏究院 2016 石堂論叢 Vol.0 No.66

        이 연구는 1894년에서 1907년까지 고성 지역에서 발생한 일련의 조세저항을 과세 대상의 주체인 지역의 입장에서 미시적으로 검토함으로써, 갑오·광무연간 중앙의 징세에 대한 태도와 징세체계의 변화에 따라 겪게 되는 지역사회의 갈등과 부담을 살펴본 것이다. 1876년 개항 이후 급증하는 중앙의 재정지출 수요에 대해 갑오개혁 이전까지 중앙정부는 임시 세금인 잡역세의 징수를 통해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려고 하였다. 이러한 중앙정부의 기획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을 비롯하여 각 지역에서 항세운동을 불러일으켰는데, 1894년 고성민요는 이같은 구체제 아래에서 발생한 항세운동이었다. 따라서 1894년 고성민요는 갑오개혁 이전 중앙의 징세에 대한 태도와 이에 따른 수세분배를 둘러싼 지역사회 이해집단 간의 갈등으로 검토하였다. 갑오·광무개혁을 거치면서 중앙의 재정담당기구는 내장원과 탁지부의 이원적 체제로 운영되었고, 1905년 을사조약 이후 1907년까지 중앙은 대한제국과 통감부의 이원적 권력체제로 운영되었다. 따라서 1900년부터 1907년까지 고성의 항세운동은 중앙의 이원적 징세체제와 이중권력 아래 과세 대상 주체로서 지역이 가진 부담감과 혼란이 표출된 것으로 검토하였다. 특히 1894년 고성민요를 주도한 이향층의 행방을 추적하여, 1900년 초 이들이 1894년 고성민요 때와 마찬가지로 민과 연대하여 내장원 소관의 역둔토 도조 징수에 저항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무엇보다 1894년에서 1900년 초 중앙의 징세체제의 변화로 인해 지역사회의 과세 부담 항목이 잡역세에서 역·둔토 도조로 바뀌었음을 드러내었다. 이 연구는 과세 대상의 주체인 지역의 입장에서 1894년 잡역세와 1900년 초 내장원 소관의 역·둔토 도조가 모두 중앙상납과 관련된 과세 부담으로 인식될 수 있음을 제시하였다. 이에 따라 구체제 하 발생한 1894년 고성민요, 1900년 초 지주제 운영원리가 적용된 내장원역둔토 도조 징수에 대한 저항, 1907년 고성민요가 모두 과세 부담으로 인해 발생한 항세운동으로서 연속성이 있음을 밝혔다. 이 연구는 갑오·광무시기 내재적 발전론과 식민지 근대화론의 거대담론이 상정한 선험적 지역상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의 시도로서, 지역의 입장에서 지역사를 연구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study conflicts of interest and tax burdens in the Goseong local society according to attitude of the central government and changing of tax systems in Korea from 1894 to 1907. For this purpose, the research is examined by micro historical methodology focusing on perspective of the local about tax resistances of Goseong county during Gabo and Gwangmu(甲午·光 武) reforms. The central government appropriated the necessary financial resources to increased financial demands by collecting miscellaneous taxes since the opening of Korean ports. It was the cause of peasant movements like The Peasant Uprising of 1894 which is similar to the tax resistance movements. So it is examined a peasant uprising of 1894 in Goseong related with conflicts of interest group, local hereditary clerks and staff of local government (吏胥·鄕任) who make up a budget of miscellaneous taxes in Goseong local government under the Choson dynasty. The financial institution of central government had been operated by the dual system of The Office of Crown Properties(內藏院) and The Office of Financial(度支部) during the Gabo and Gwangmu(甲午 ·光武) reforms. And the ruling system of that had been controlled by the administrative organ of The Great Han Empire and The Japanese Residency-General(統監府) since 1906. I found out that the people of Goseong had been depressed due to double taxation under the dual system in cental government from 1900 to 1907. People like local hereditary clerks and staff of the local government in Goseong had resisted The Royal Lands(驛屯土) rent managed by The Office of Crown Properties in the early 1900s. At that time, they also cooperated with ordinary people of Goseong area just like in a peasant uprising of 1894. Tax burden item changed from miscellaneous taxes in 1894 to The Royal Lands rent in the early 1900s. As mentioned above, this paper focuses on perspective of the local and is examined by micro historical methodology. So I understand that The Royal Lands rent was recognized as just a kind of tax by the position of the local. As you know, The Office of Crown Properties was regarded as a landowner who possessed The Royal Lands as a private realestate. The Office of Crown Properties insisted that tenant farmers who cultivated The Royal Lands have to pay land rent, not a land tax. Therefore, I found that peasant uprisings taken place in Goseong area were due to tax burden from 1894 to 1907. I believe that a case study of tax resistances in Goseong area will be helpful to study local history.

      • 농어촌지역 노인의 지각된 건강상태, 주관적 신체증상, 우울에 관한 연구

        최희정(Choi Hee Jung) 한국재활간호학회 2008 재활간호학회지 Vol.11 No.2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s among perceived health status, physical symptom, and depression in the elderly of Rural areas. Method: subjects were 633 elders selected during Feb. to May in 2005. All subject agreed to participate and filled out the survey questionnaire after signing the consent form. scales used in this study are the Perceived Health Status, the Physical Health Questionnaire(PHQ) and the Geriatric Depression Scale(GDS). Data was analyzed by the SPSS/PC 12.0 program. Result: 1) The mean score of perceived health status was 7.78; the mean score of physical symptom was 18.56; the mean score of depression was 8.53, and 64.6% of the subjects belonged to the depression group. 2) Perceived health status had significant relationship with educational level, spouse, and economic status; between physical symptom and educational level, number of chronic disease; between depression and spouse, economic status, number of chronic disease. 3) Depression had negative correlation with perceived health status, but had positive correlation with physical symptom. Conclusion: Considering these findings, it is necessary that depression management programs and care intervention programs considering regional and environmental elements for the elderly in Rural areas.

      • KCI등재후보

        홍난파 가문의 기독교 수용과 ‘靑年' 홍난파

        최희정(Choi hee jung)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0 서강인문논총 Vol.0 No.29

        이 연구는 홍난파 가문의 기독교 수용을 통하여, 기독교를 배경으로 한 ‘청년'의 탄생을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에 따라 20년대 이후 홍난파와 같은 ‘청년'이 입신출세를 추구하게 된 것을 ‘청년'의 탄생배경과 관련하여 고찰하였다. 구체적으로 기독교 ‘청년' 홍난파를 그의 가족 구성원의 일원으로서 검토하였다. 한말 식민지 시기 ‘靑年'은 오늘날과 같이 단순히 젊은 사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그 시대를 담당할 지식인의 개념으로 사용되었다. 이러한 ‘청년'이 구시대 지식인과 다른 점은 근대교육을 이수 받았다는 점이다. 한말 식민지기 근대교육을 통해 ‘청년'이 되었던 집단을 유형화하면 다음 두 가지이다. 첫째 전통시대 전문기술직 후손과, 둘째 기독교의 교육선교 세례를 받았던 초창기 기독교 신자이다. 洪蘭坡는 그의 가문이 초창기 기독교를 수용함에 따라서 교육선교의 대상자가 되었다. 홍난파 가문의 기독교 수용은 홍난파의 부친 洪?을 중심으로 검토되었다. 홍난파 집안이 기독교를 수용하고, 가족 구성원들이 새문안교회 신자가 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담당한 인물이 홍준이었음을 확인하였다. 홍준은 새문안교회 초창기 신자였으며, 외국인 선교사들과 함께 한글성서 번역에 참여한 성경번역가였다. 기독교 수용 이후 식민지 시기 홍난파 가문의 사회적 위상은 현저히 높아졌다. 홍난파 집안에서 음악가와 의사 직업을 가진 가족 구성원이 다수 배출되었기 때문이다. 홍난파를 비롯한 가족 구성원들이 음악가와 의사라는 직업을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은 그들이 새문안교회 신자였던 데에 주요한 이유가 있었다. 홍난파와 그의 가족 구성원들은 새문안교회에서 교회음악을 접하면서 서양음악에 처음 입문하였고, 서북지역의 교회에서 이거해온 양악 선구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직업적 음악가로 성장하였다. 한편 기독교가 간접선교 방침으로 의료교육을 실시함에 따라서, 초창기 기독교 신자였던 홍난파의 가족 구성원들 대다수는 이것의 대상자가 되었다. 요컨대 기독교를 수용함에 따라 홍난파와 그의 가족 구성원들은 음악과 의학이라는 서구 근대 지식을 습득한 ‘청년'으로 탄생될 수 있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