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이기백의 한국여성사 연구

        김수태 ( Kim Soo-tae ) 한국여성사학회 2016 여성과 역사 Vol.0 No.25

        이기백의 한국사 연구와 관련해서 놓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은 한국여성사 연구라고 말할 수 있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의 역사가들이 인류의 절반을 차지하는 여성의 문제를 거의 돌보지 않았다는 사실을 비판한다. 이런 상태에서는 한국사의 진실을 제대로 파헤칠 수 없다고 본 것이다. 이에 그는 한국사 연구에서 여성사라는 분류사가 역사학의 한 분야로써 언제 어떻게 등장하게 되었는가를 살피려고 하였다. 또한 그는 연구자들이 여성사에 대한 단순한 평면적인 서술이 아니라, 한국여성사에서 무엇을 어떻게 서술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하기를 바랐다. 주제나 방법론에서 드러난 기존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였다. 특히 그는 고대사를 중심으로 한국여성사 연구를 개척한 역사가였다. 이때 그는 이를 정치사, 사회사 및 사상사와의 연관성 속에서 깊이 있게 분석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시대에 따르는 여성의 사회적 지위의 변화를 고대, 고려시대, 조선시대, 근대로 나누어서 다루기도 하였다. 그러나 현재 그의 한국사 연구에서 여성사 연구가 차지하는 위치나 중요성은 제대로 인식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러한 점에서 이기백의 한국여성사 연구를 정리해보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Regarding Lee, Ki-baik`s research of Korean history, study of Korean women`s history can be said to be an indispensable part. He criticized that until now, most of the Korean historians have neglected to mention the matter of female, which account for half of the human race. In this state, he believed that truth of Korean history can not dealt in its true perspective. Hence, he examined how and when the category of women`s history has emerged in the area of Korean history. Furthermore, he hoped that researchers deliberate how and what to describe in the domain of Korean women`s history, rather than simplistic description. This was to overcome the former limitations that were exposed in themes and methodology. He was an historian who pioneered the study of Korean women`s history regarding ancient history. At that period, he conducted in-depth analyses of Korean women`s history in relation to political, social history and history of thoughts. Based on these researches, he dealt with the changes in women`s social status following time, by dividing time to four distinctive periods; ancient, Koryo dynasty, Joseon(Choson) dynasty, modern era. However, up to now, how his research of women`s history take place in his entire study of Korean history and the significance of it have not been properly evaluated. In this regard, organizing Lee Ki-baik`s study of Korean women`s history would be meaningful.

      • KCI등재

        중국에서 한국여성독립운동사 연구 현황과 과제

        강수옥 ( Kang Su-ok ),동염 ( Dong Yeom ) 한국여성사학회 2019 여성과 역사 Vol.0 No.31

        중국조선족역사연구는 총체적으로 5단계의 발전과정을 거쳐 현재까지 발전해 왔다. 여성사 연구 역시 이러한 과정에 맞물려 진행되었다. 본 논문에서는 중국에서 한국여성독립운동사 연구 현황을 살펴보고 앞으로 연구방향을 모색하려는 의도이다. 중국에서 한국여성독립운동사 연구는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연구 인원이 너무나 적을 뿐만 아니라 연구단체도 매우 부족한 현실이다. 한국여성독립운동사 연구는 현재 대부분 개인적인 연구 성향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 중국에서 한국여성독립운동사연구팀을 여성독립운동사연구의 심도를 깊이하고 전체적인 구조 속에서 중국 한국여성독립운동의 역사 흐름에 대한 이해는 반드시 필요하다. 동시에 협동연구로 단조로운 여성운동 투쟁사에만 그치지 말고 중국에서 한국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조명하고 이들의 활동이나 역할과 더불어 독립운동가 여성들의 생활상에 대한 연구도 진행되어야 한다. China`s research on Korean women began in the early 1990s. The study of the history of Chinese Koreans has experienced five stages of development and keep continues. And the study of female history has also been through this process. This paper reviews the recently research condition of Korean women's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in Chinese academic circles, expounds the problems to be overcome in the future. There are still many problems in the study of Korean women's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in China, such as lack of researchers ,be short of research groups and so on. At present, most of the research on Korean women's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in China is based on individual research. Establishing China`s own Korean women's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research team, go deep into the history of women's independence movement is indispensable for grasping the development trend of Korean women's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in China. At the same time, we need to unfold multi-angle research, not only to stay in the history of women's movement struggles, but also to pay more attention to Korean women's independent activists in China. Except their activities and historical role, these female independent sportsmen`s life situation also requires in-depth research.

      • KCI등재

        하와이에서 한인(韓人) 전통의 창출 : 태평양전쟁 전 하와이 이민 한인 여성의 민족 관계와 근대화

        이리카 ( Lee Rika ) 한국여성사학회 2017 여성과 역사 Vol.0 No.26

        1903년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기 시작한 이래, 한인(韓人) 이민노동자들은 일을 하지 않고 쉬는 날 즐기기 위해 캠프에서 춤을 추었고, 몇 년 뒤에는 그들 삶에서 중요한 행사를 기념하기 위해 모인 모임과 단체회합에서 춤을 추었다. 이 경우 춤을 추었던 사람들은 대부분 남자들이었다. 여성들은 사람들 앞에서 춤추기를 꺼려했는데, 심지어 같은 민족 앞에서도 거의 춤을 추지 않았다. 그러나 1920∼30년대 하와이 문화행사에서 한국 춤이 공연되었을 때, 대중 앞에서 한국의 전통춤을 추었던 이들은 대부분 이민 2세대 한인 여성들이었다. 이후로 한인 여성이, 고등학교 민족 동호회에서처럼 출신 민족의 배경을 나타내는, 간단한 한국 춤사위를 시연하는 것이 새로운 `전통`이 되었다. 왜 어쩌다가 한인 여성들이 춤을 추게 되었고, 한인 여성들의 춤이 한국의 `전통`을 대표하게 되었을까? 이 논문에서는 이민 1세대와 2세대 한인 여성들의 일상과 민족 관계에 초점을 두고, 20세기 전반기 하와이에서 한인 여성들이 서구화, 근대화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했는지를 탐구하였다. 결론적으로 이 논문에서는 한인 여성들이 한국 전통춤을 추는데 참여하도록 동기를 유발한 두 가지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첫째, 주류사회에서 전통춤을 장려하였다. 춤(춤추기)은 하와이 사회에서 하와이 주민의 통합과 화합을 강조하기 위한 활동으로 높이 평가되었다. 둘째, 춤은 이민 1세대 한인 여성들과 이민 2세대 한인 여성들 사이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였다. 한인 공동체는 양립할 수 없는 갈등을 겪고 있었다. 이민 1세대가 장려하는 전통적인 생활방식과 서구사회에서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근대적인 생활방식 사이에서의 갈등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 전통춤은 한인 이민자들에게 전통(적인 생활방식)과 근대(적인 생활방식)를 이어주는 바퀴가 되었다. 한국 전통춤은 한인으로서의 민족 정체성(민족성)과 그들의 삶을 연결하는 동시에 당대의 근대적이고 서구적인 가치를 아우르는 것으로, 하와이에서 “한국인”으로 살고 있음을 의미하는 상징이 되었고, 한인 공동체를 대표하는 새로운 “전통”이 되었다. In Hawai`i, Korean migrant workers danced at the camps to entertain themselves on their days off from work, and in later years at gatherings to celebrate their life events and at organizational meetings, ever since Korean migrant workers started to work at the sugar plantations in 1903. The people who danced at these occasions were mostly men, and women were reluctant to dance in front of people, and thus rarely seen dancing even in front of co-ethnics. However, when Korean dances were performed in the 1920s and 1930s at the cultural events of Hawai`i, it was the Korean women, mostly 2<sup>nd</sup> generations, who performed and represented the Korean `traditional` dances to the public. Since then, it became a new `tradition` for Korean women to present simple Korean dance steps to represent their ethnic background, such as ethnic clubs in high schools. Why did these women dance and represent Korean `tradition`? This article focuses on the everyday life and race relations of Korean women, both 1<sup>st</sup> and 2<sup>nd</sup> generation, and explores the ways in which Korean women adopted and understood the westernization and modernization in Hawai`i in the first half of 20th century. This article argues that there were two forces that motivated women to engage in dancing. First is the promotion of traditional dances by mainstream society. Dancing became an act highly valued in Hawaiian society, to emphasize the integration and racial harmony of Hawaii`s population. Second is the role of dance that bridged the split between the first and second generations. The Korean community was undergoing conflict that seemed to be incompatible with each other - the traditional way of living that was encouraged by their first generation, and the modern way of living that was essential to live in a western society. Under these circumstances, Korean dance enabled Koreans to connect the traditional with the modern. Korean dance, then, became a symbol of what it meant to live as “Korean” in Hawai`i, embracing the modern and western values of the time, as well as their life that connects them to their Korean ethnicity, and became a new “tradition” for the community.

      • KCI등재후보

        한말 박에스더의 미국 유학과 의료 활동

        윤선자 ( Yoon Seon-ja ) 한국여성사학회 2014 여성과 역사 Vol.- No.20

        10세의 한국 소녀 김점동은 그녀가 원했기 때문이 아니라 부모의 가난함, 아무리 가난하더라도 아들을 중시하여 양자를 들이는 당시 한국사회의 관습, 여동생의 탄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이화학당에 입학하였다. 새로운 학문과 사상을 전파하는 교회당에 근무하면서도 양자를 들이는 대신 딸을 내보내는 한국의 전통적인 관습에 사로잡혀 있던 아버지에 의해 그녀는 서구사상과 문물에 접하였다. 그리고 이화학당에서의 신학문 공부 및 서양인 선교사들과의 생활, 진료소에서의 서양인 여의사 의료 보조 활동을 통하여 한국 소녀 김점동은 교육받은 여성, 서구사상과 문물에 눈뜨고 그것들을 활용하는 여성, 에스더로 성장하였다. 선교사들의 주선으로 이루어진 에스더의 결혼은 두 집안 간의 관계에서 부모들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과 달리, 배우자가 그리스도교신자이기 때문에 성사되었다. 결혼 1년 여만에 선교사를 따라 내딛은 미국 땅에서 그녀는 의학 공부를 시작하였다. 선교사와 선교회의 도움도 있었지만, 그녀가 의학을 공부하고 의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그녀 자신의 의지와 노력, 그리고 남편의 적극적인 후원과 지지 때문에 가능하였다. 박에스더는 전문직업인, 여의사가 되어 귀국하였다. 그리고 서양인 여의사와 함께 당당하게 한국 여성들을 진료하였다. 당시 한국 사회가 여전히 여성들의 사회진출을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지 않을 뿐 아니라 전문직일지라도 폄하하려 하였지만 그녀는 의사로서의 자부심을 가졌고, 그녀의 일에 충실하였다. 박에스더의 이화학당 입학은 그녀 아버지의 결정이었다. 그러나 이후 새로운 것들을 배우고, 결혼을 하고, 미국으로 가고, 그곳에서 의학을 공부하여 전문직업인 의사가 되고, 귀국하여 한국 여성들을 위해 의료활동을 전개한 것 모두가 그녀의 선택에 의해 이루어졌다. 그래서 그러한 그녀의 삶은 자신의 삶을 개척하고자 하는 한국 여성들에게 영향을 미쳐, 상당한 시간이 요구되기는 하였지만, 많은 한국 여의사들을 탄생시켰다. 그래서 `한국 최초의 미국 유학 여성`, `한국최초의 서양의학 여의사`라는 그녀에 대한 평가와 의미 부여는 한국 근대사·한국사에서 역사적인 의의를 갖는다. Jeomdong Kim, a 10-year old Korean girl entered into EwhaHaktang, led by her father, partly because of poverty, contemporary Korean society`s custom - which is governed by male-oriented culture: where people adopt a son if they do not have a son - and the birth of younger sister. Ironically, his father worked in a church where he had learned a new culture and learning. However, he was still adhering to Korean traditional custom to let daughters leave family, so that it gave her a chance to learn the Western thought and culture. While learning new studies, living with missionaries in EwhaHaktang, she also assisted female doctor, which opened her eyes to western thought and culture. Gradually, she grew into a woman, named Esther who is full of new thoughts and civilization. Esther married after the introduction from missionaries. Compared with a marriage set up between parents of two families, she could marry with her choice, because the groom was a Christian. A year after her marriage, she followed other missionaries to U.S. where she started to study. Missionaries and their community supported her. However, she could be a doctor mostly because of her will and effort, and her husband full support. Esther Pak returned to Korea as a professional medical doctor. Then along with other female doctors, she helped Korean women. Although the korean society was not welcoming a career woman and even underestimated professional women, she had a pride as a doctor and devoted herself to her job. It was her father`s decision for Esther Pak to get into EwhaHaktang. However, it was her decision in learning new thought, marrying one she loves, going to U.S., becoming a medical doctor, returning to Korea, and performing medical activity for Korean women. So, her story had a tremendous influence on Korean women who wish to make their own lives and stories. It took a long time but it was the reason why there are a number of female medical doctors at present. Therefore, as the first Korean woman studying in U.S., and the first Korea-born female western medical doctor, she is considered as an important figure in modern Korean history.

      • KCI등재후보

        실천성에서 다원화로: 한국의 중국여성사 연구의 배경과 흐름

        천성림 ( Chun Sung-lim ) 한국여성사학회 2010 여성과 역사 Vol.- No.13

        이 논문은 한국에서의 중국여성사 연구의 배경과 흐름을 개관하고 과제를 제시한 것이다. 서구나 일본과 마찬가지로 한국에서의 여성사 연구도 사회운동의 영향을 받아 성장해왔다. 따라서 초기의 여성사 연구는 한국의 근대 여성사에 초점이 맞춰졌다. 한국에서의 중국 여성사 연구는 1990년대 이후에야 본격적으로 이루어졌고 아직은 주제와 시간적 범위 모두 협소한 상황이다. 본고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한국에서 비교적 활발하게 토론된 주제들, 예를 들어 여성 담론, 경제 활동, 출산통제를 통해 본 국가와 여성의 관계 등을 소개하였다. 비록 한국의 중국여성사 연구는 연구자의 수와 연구주제 면에서 여전히 협소하기는 하지만 연구의 추세면에서 어느 정도 서구나 일본에서의 연구와 `공시성`도 발견할 수 있었다. 앞으로 한국에서 여성사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젠더사가 요구된다. 젠더사의 궁극적인 목적은 남성과 여성을 포괄하는 보다 완전한 역사이다. 이와 관련해 하층민 여성, 이주 여성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며 다른 학문과의 소통도 필요하다. In this article I review the backgrounds and trends of the study of Chinese women`s history in Korea and propose challenges. As in America and in Japan, the study of Chinese women`s history in Korea has grown under the influences of social movements. As a result, the research has strong practicalities and is largely focused on Modern Korean women`s history. The research of Chinese women`s history in Korea began in earnest in the 1990s, and therefore the range and depth of topics are limited. In this paper, I presented those topics that have been actively discussed in the last 20 years in Korea, such as general discourses of women, women`s economic activities, and the relation of women with the nation through birth control. Although the research of Chines women`s history in Korea still lacks researchers and has limited topics, I discovered that its trend is in line with that of the related studies in Western countries and Japan. I would like to propose gender history for the survival of the studies of women`s history in Korea. The ultimate goal of studying gender history is to provide a more complete picture of history of all humans, both men and women. For that end, research of low-class women and immigrant women should also be followed, and research from other fields should be incorporated.

      • KCI등재후보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에 서술된 `한국여성독립운동`에 대한 비판적 검토

        이방원 ( Lee Bangweon ) 한국여성사학회 2015 여성과 역사 Vol.- No.22

        2009년 개정교육과정 하에서 출간된 총 8종의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에서, `한국여성독립운동` 에 관한 내용을 정리 및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1910년대 항일독립운동을 한 여성인물 및 여성단체로 송죽회와 유관순만이 수록되어 있다. 그러나 송죽회는 여성이 주축이 된 비밀결사라는 내용으로만 설명되어 있고, 유관순에 대해서는 비상교육과 천재교육 출판사만이 유관순의 만세 시위운동과 그에 따른 일제의 탄압을 자세하게 서술하였을 뿐이다. 둘째, 3·1운동이후 여성의 민족운동 관련 단원에 서술된 여성인물 및 단체 중 적어도 2종 이상의 교과서에 공통적으로 수록된 사항은 모두 여성단체이며, 근우회(8종), 조선여자기독교청년회, 조선여성동우회(이상 7종), 조선여자교육회(5종), 토산애용부인회(3종), 근화여학교(2종) 등 총 6단체이다. 그러나 이상의 여성단체를 서술함에 있어서도 항일활동이 드러나지 않으며 여성 계몽에 중점을 두고 서술하고 있을 뿐이다. 한국여성독립운동가가 적지 않고 그들의 역할이 주요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제대로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여성독립운동가와 단체의 발굴 및 연구, 교육내용으로서의 타당성 및 필요성 등이 검정되는 과정을 거쳐 이들에 대한 올바른 교육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I reviewed contents of women`s movement for Korean independence written in eight kinds of highschool textbooks on Korean history for 2009 Revised Course for Education. I have come to conclusion as follows by the analysis and organization of these contents. Firstly, only Songjukhoe (Society of Pine and Bamboo) is appeared as women`s association and Yu Gwan-sun is appeared as woman worked for Korean independence in textbooks on Korean History. However, Songjukhoe is only explained as the secret association of women. Moreover, only textbooks of Visang Education Publishing Company and Chunjae Education Publishing Company go into details of mansei (hurray) demonstration of Yu Gwan-sun and ensuing Japanese suppression of it. Secondly, the contents which more than two textbooks describe in common on the chapter about women`s national movement after 3·1 mansei Undong (1919 Demonstrations for Independence) are only about six women`s associations. Eight kinds of textbooks describe Geunuhoe (Society of the Friends of the Rose of Sharon). Seven describe Joseon Yeoja Gidokgyo Cheongnyeonhoe (Society of Young Christian Women in Joseon) and Joseon Yeoseong Donguhoe (Women`s Association of Joseon). Five describe Joseon Yeoza Gyoyukhoe (Women`s Educational Association in Joseon). Three describe Tosan Aeyong Buinhoe (Women`s Organization for Consumption of Indigenous Products). Two describe Geunhwa Yeohakgyo (Geunhwa Girl`s School). However, these description don`t show anti-Japanese activities of these associations. Textbooks only describe about women`s enlightenment activities of them. Though so many women leaders worked for Korean independence and their role was important, they don`t receive necessary attention. We should have to find and research women and women`s associations working for Korean independence. Process for investigation of validity and necessity of them as educational contents is needed. I think that correct education of these contents is necessary for students.

      • KCI등재후보

        근대적인 `직업여성`의 여성정체성과 직업의식의 형성과정에 관한 연구 - 1세대 미용사 임형선의 구술생애사를 중심으로 -

        김미선 ( Kim Mee-sun ) 한국여성사학회 2009 여성과 역사 Vol.- No.10

        이 글은 1세대 미용사 임형선의 노동경험에 관한 구술생애사를 분석함으로써, 생애 전반에 걸쳐 지속된 노동경험을 통해 임형선은 근대적인 직업여성으로서의 직업의식과 여성정체성을 어떠한 과정을 통해 형성하였으며, 그것이 그녀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으며 여성 개인에게 어떤 의미였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제시대 미용기술을 배우기 위해 힘겨운 과정을 극복하고 미용사가 된 임형선은 세련된 외양과 근대적인 문화생활을 영위함으로써 근대적인 직업여성으로서의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생계유지를 위해서 노동을 해야만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일하는 여성에 대한 사회적 냉대와 인정의 부족으로 인해 여성의 노동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되었다. 둘째, 해방 이후 임형선은 미용실을 운영하면서 확고한 직업의식을 갖게 되었다. 특히, 한국전쟁 동안 피난지 부산에서 미용기술을 통해 생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이러한 경험은 그녀가 미용사로서의 자부심과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하였다. 또한 이 시기 동안 남녀평등을 위해서는 경제적 독립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미용기술이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기술임을 깨닫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그녀는 직업여성으로서의 자신을 긍정하게 되었으며, 나아가 미용기술을 여성들에게 가르치기로 결심하게 되었다. 셋째, 전후사회에서 임형선은 예림미용고등기술학교를 설립하였으며, 미용의 대중화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사회활동을 하였다. 그녀는 미용교육을 통해 여성의 경제적 주체를 형성하는 등 사회적 공헌과 사명감을 가진 노동을 함으로써 노동의 성격이 변화하였다. 이로 인해, 그녀는 미용계를 대표하는 여성인사로서 인정과 존경을 받게 되었다. 또한 그녀의 활동은 직업여성으로서 추구하고자 했던 여성의 욕망을 충족시키는 과정이었다. 이처럼 전후사회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형선의 미용교육은 성별화된 노동이 여성에게 순환·반복되어지고 또 여성의 외모관리담론을 확산시키는데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한계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가부장적인 사회에서 가난하고 일하는 여성이기 때문에 받았던 차별과 억압의 경험을 통해, 자신을 여성으로서 정체화하고 직업여성으로서 확고한 직업의식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자기 개인의 경험을 사회구조적인 여성 보편의 문제로 인식하고, 여성들에게 미용기술을 가르치기 위해 미용학교를 설립하였다. 이처럼 임형선의 삶은 여성의 경제적 주체로서의 형성을 위해 기여하였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노동과 사회활동을 통해 자아성취감을 획득하였다. This paper examines how Lim Hyoeong-Seon, the first generation beautician formed professional consciousness and women`s identification through her working experiences. In addition, it seeks how they effected to her life and what they meant to her. The finds are as followings. Firstly, she enjoyed the latest fashion and modern cultural life in Japanese imperialism period. She also had self-esteem for overcoming difficulties to become a beautician and being a career woman. At the same time, however, she had a negative recognition about her work in social coldness and lack of recognition about working woman, even though she had to work for a living. Secondly, she got strong professionalism by running a beauty salon. Especially at Busan, which she evacuated during the Korean War, she earned her and her family`s living at the beauty salon. It was a very significant event to her. From this, she was prepossessed self-esteem as a beautician and confidence about her capability and she also realized the importance of economic independence to women and gender equality, and beauty skill could help women`s self-support. As a result, she affirmed herself as a working woman and then decided to educate beauty skill to poor women. Thirdly, Lim established Yelim Beauty Skill High School after the Korean War and she tried to make popularization of beauty. Her work of this period was changed characteristic of her career and work from livelihood to social donation and a sense of duty and she was regarded and also respected as a distinguished woman figure of sphere of beauty. It satisfied her desire which pursued as a career woman at the public space. Beauty education for women has limited meanings because of circulation and repetition of gendered work and distribution of beauty culture discourse. None the less, her life is so meaningful. Even though she was a poor and working woman, she identified herself as a woman and had a firm professionalism as a career woman through distinction and oppression in the patriarchal society. Also, she identified herself as an economic woman subject. Moreover, she was aware of her individual experience as a social structural problem of all women. On the gender-awareness, she did actual practices as providing to women learning opportunities of beauty skills. Like this, she made efforts for to format economic woman subject. At the same time, this her work or activity was process which obtained self-achievement.

      • KCI등재후보

        독일여성사 서술의 현황과 과제

        정현백 ( Hyun Back Chung ) 한국여성사학회 2014 여성과 역사 Vol.- No.21

        이 글의 목표는 독일여성사 연구의 현황을 분석하고, 앞으로의 과제를 밝히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먼저 독일에서 진행된 여성사연구 현황을 구명하였다. 독일에서는 여성사연구가 1980년대에 이르러 호황을 누렸고, 이 시기 동안 미국여성사의 자극 속에서 여성사에서 젠더사로의 전환을 시도하였다. 그러나 초기부터 독일여성사는 미국에 비하면 연구나 제도화의 과정에서 그 발전이 제한적이었다. 더구나 지난 10년 사이에 여성사연구는 양적으로도 위축되었고, 그래서 여성사가들은 여성사의 위기를 거론하고 있다. 젠더사 연구의 발전도 더디고, 여전히 기성 역사학의 주변부에 머물고 있다. 젠더사를 둘러싼 활발한 이론적 논의에도 불구하고, 실제연구는 여전히 잘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에는 여성사는 1980년대에 시작되었지만, 본격적인 발전은 1990년대 후반기부터이다. 해외에서 여성사를 전공한 소장 여성사가들의 등장이 새로운 연구의 열기를 자극하였다. 그러나 독일사연구 내에서 여성사는 양적 규모면에서 보자면, 여전히 소수에 불과하다. 뿐 만 아니라 여성사연구에서 젠더사연구로의 전환문제는 아직 논의되지 않았다. 독일에서와 같은 `여성사가논쟁`은 아직 일어나지 않고 있다. 이제 독일여성사에 대한 기초적인 연구를 진행하면서, `여성사의 이론화` 작업도 모색되어야 한다. 최근 남성 역사가들에 의한 젠더사연구의 성과가 생산되는 것도 고무적이다. This paper`s aim is to analyse the present situation of Germany`s women`s history research and to suggest its tasks in future. First of all I survey the situation of women`s history research in Germany. In the 1980s the field of women`s history in Germany enjoyed popularity and during this time, tried to transform its research direction to gender history(Geschlechtergeschichte). But from the beginning the research development and its institutionalisation was limited in comparison with North American women`s history research field. Furthermore, during the last 10 years, the quantity of work in the field of women`s history was reduced, and thus, female historians now mention `the crisis of German women`s history`. The development of gender history is staggering, and women`s history is still standing at the outskirts of German historical science. In spite of active discussions about gender history, the field is not going forward well. In Korea the research field of women`s history began in the late 1980s, but real development started in the second half of 1990s. The appearance of young female scholars studying the women`s history in western countries stimulated new energy for researches. But they are still minority in the German history circle. Also the transformation from women`s history to gender history has not been discussed until now. The `female historian`s debate` as seen in Germany is yet to be found. Now, the German women`s history field in Korea should continue basic researches further, and at the same time, it should also try to build its synthesis and theory. It is inpiring that several male historians in German history are generating products in the area of gender history.

      • KCI등재후보

        한국전쟁과 월남여성들의 전쟁경험과 인식 - 지역 차별인식과 결혼관을 중심으로 -

        김수자 ( Kim Soo-ja ) 한국여성사학회 2009 여성과 역사 Vol.- No.10

        본 연구는 구술이라는 방법을 통해 한국전쟁 시기 38 이북에서 피난 온 월남민 그중에서도 여성들을 중심으로 한국전쟁기간 중 이들이 경험하고 느꼈던 남한에서의 피난 생활과 남한 사람들에 대해 갖고 있는 지역 차별인식 등을 살펴보았다. 전쟁 기간 중 가장 약자로 분류되고, 많은 고통을 감내해 낸 여성의 삶과 인식, 활동 등에 대한 연구는 한국전쟁 관련 다른 주제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빈약하다. 이에 전쟁전후로 월남한 여성들을 인터뷰하여 그들의 삶을 살펴보았다. 구술 대상자들은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남한과 북한을 비교하는 말을 빈번하게 사용하였으며, 당시 미혼이었던 월남 여성들의 이야기 속에서는 이북사람들을 선호하여 결혼하고자 하였던 그들의 결혼관도 읽어낼 수 있었다. 한국전쟁으로 인하여 발생한 피난민의 증가는 여러 문제를 야기했다. 의식주와 같은 기본적인 문제 외에도 수용소 생활에 따른 전염병의 확산 우려, 화재발생, 물가 인상 등 게다가 피난민 중 전선과 후방을 혼란시키기 위해 적5열이 잠입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적5열에 대한 우려는 피난민 중 이북에서 월남한 사람들의 피난생활을 더욱 힘겹게 만들었으며, 항상 `빨갱이`일지 모른다는 선입견을 갖게 해 차별을 가중시키는 일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월남인들은 남한 사람들이 대체로 자신들을 `빨갱이`라고 인식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빨갱이라는 인식이 자신들을 무시하거나, 비인간적으로 대우하는 가장 큰 요인이 되었다고 생각하였다. 월남 여성들은 남한 생활을 하며 자신의 고향과는 다른 것들에 대해 강한 이질감을 느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남한에 와서 동화되거나 변화하였다. 즉 `자기` 것을 고수하려 하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동화/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차별/비교 인식은 고단한 삶을 견뎌내기 위한 과정에서 `의식적`으로 형성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이 힘든 삶을 이겨내는 `힘`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실제로도 이것은 집단 공동체를 만들어가면서 월남인 마을을 만들거나 지역연대 의식을 강하게 갖게 했다. 이것을 잘 보여주는 것이 이들의 결혼관과 결혼 상대자 선택에서이다. 월남민들은 특히 월남 여성들은 이북사람과의 결혼을 선호하였음을 구술을 통해 알 수 있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women from North Korea amongst those who sought refuge into the south across the 38th parallel, during the Korean War, and via oral statement, examines their refugee life they have undergone and felt in the south and the regional discrimination they have experienced through the people in the south. Research on women, who are classified as the weakest who suffer the most during a war, is relatively scanty concerning their life, perception, and activity. The research of this paper is about their life based on the interviews with the women from North Korea around the period of the Korean War. The interviewees voluntarily compared South and North during the interview, and suggested that they, if they were singles at that time, preferred to marry a northern man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refugees due to the Korean War caused numerous problems. Let alone the problem of staples like food, clothing, and shelter, there were worries regarding spread of epidemics in refugee camps, outbreaks of fire, and raise in prices. In addition, there was a concern that the fifth column, who was to harass the battle line and the rear, might infiltrate along with the refugees. The fear for the fifth column gave more hardship to the refugees coming from the north, since they got discriminated by the prejudice that they might be `Reds.` They generally think that they were perceived as `Reds` by the people in South Korea. They also believe that this perception became the major reason that they got disregarded or treated inhumanly. The women from North Korea felt a strong discrepancy between their hometowns and the south, but they have also assimilated or changed into the life in South. That is, they have tried to stick to `their own` on the one hand, and adapt/change themselves to the new environment. The recognition of discrimination/comparison can be formed `consciously` in order to weather the tough life. It appears to have served as `energy` that surmounted difficulties in life. This indeed led to the establishment of collective communities like a village of refugees from the north, and also helped to have strong regional solidarity. This can be well seen in their outlook on marriage and choice in marriage partners. The people from North Korea, those women in particular, were found in the interviews to have had preference for partners from the north.

      • KCI등재

        산업화 이전 시기 한국 여성의 모성 경험과 정체성 - 1940년대 중반∼1960년대 초반을 중심으로

        김은경 ( Kim Eunkyung ) 한국여성사학회 2014 여성과 역사 Vol.- No.21

        이 연구의 목적은 1940년대 중반∼60년대 초반 한국 모성의 역사성을 탐색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1920∼30년대에 출생해 1940∼50년대에 결혼한 여성들의 구술을 분석했다. 연구의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산업화 이전 시기 여성들의 피임과 출산의 경우 근대적 의료시설에 대한 의존도가 낮았다. 고학력 여성들은 월경주기법을 알고 있었지만 일상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하지 못했으며 피임 기구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출산은 모두 산파나 여성 가족구성원의 도움을 받아 집에서 이루어졌다. 원하지 않는 임신을 한 여성들은 병원에서 인공 중절 수술을 받거나 전통적인 방식의 낙태를 시도했다. 둘째, 산업화 이전 시기 한국 어머니는 자녀를 직접 보호하고 돌보는 일을 중시하지 않았지만 자녀교육에 대한 의지는 높았다. 이 시기 어머니가 자녀를 직접 가르치는 경우는 소수였다. 자녀 교육을 직접 담당했던 여성들은 대부분 고학력 중산층이었고 가사사용인과 시부모의 도움으로 가사노동에서 어느 정도 자유로웠다. 생계노동을 했던 저학력 빈곤 여성들은 배움이 부족하거나 시간적 여유가 없어 직접 아이를 가르치지 못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당시 과열되던 교육열기와 무관하지 않았다. 이 시기 일하는 어머니의 특성은 직접 가르치는 어머니라기보다 자신이 벌어서 교육비를 마련하는 어머니였다. 셋째, 산업화 이전 시기 생계노동에 참여했던 어머니의 모성 실천은 산업화 시기와 마찬가지로 돌봄노동과 생계노동이 분리되지 않았다. 특히 홀로 자녀양육과 생계를 도맡은 전쟁미망인들은 힘겨운 노동을 감내해 자식을 먹여 살리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이들에게 생계노동은 모성 수행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이와 달리 남편이 있는 여성들은 생계노동을 모성 수행과 독립적으로 사고했다. 이들은 사회·경제적 욕구의 실현이라는 맥락에서 자신의 노동을 이해했다. 넷째, 한국전쟁 후 생계노동을 하는 기혼 여성이 급증하고 어머니가 학교 교육에 참여하는 기회가 많아짐에 따라 시어머니가 며느리의 육아를 보조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 이제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봉양을 받는 위치에서 손주 양육을 보조하는 존재로 바뀌었다. 이는 기혼 여성의 전통적인 정체성인 `며느리 정체성`의 변화를 가져왔으며 어머니 역할이 증대되는 상황과 맞물려 `어머니 정체성`의 강화로 나타났다. This study aimed to show historicity of Mothering Experiences and Identities of Korean Women in the Pre-Industrialization Period. The result of the study is as follows; Firstly, women didn`t trust the modern medical system when they tried to avoid pregnancy and gave birth to babies in the pre-industrialization period. Secondly, Mothers rarely involved child education in the Pre- Industrialization Period. However, they were greatly concerned about child education. Thirdly, Mothering of Korean Women in the Pre-Industrialization Period mixed care work and paid work. Especially, survival was the very important par of mothering for war widows. Fourthly, married women largely increased after Korean War and their mothers-in-law supported child care. This caused the change of identities of married women from `daughter-in-law` to `mother`.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