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초등과학 교과서 삽화 이해 과정에서 나타나는 교사와 학생의 안구 운동의 차이

        신동훈,최현동 韓國生物敎育學會 2013 생물교육 Vol.41 No.2

        1. 삽화의 관심 영역에 대한 진입 시간과 시선 흐름 삽화의 관심 영역별 진입시간을 토대로 시선 흐름을 나타내면 <표 4>와 같다. 진입 시간은 관심 영역에 처음으로 응시가 일어난 시간의 평균값을 의미한다(SMI, 2011b). 진입 시간을 기준으로 시선 흐름을 분석한 결과, 교사들은 각 삽화의 관심 영역을 모두 응시하였으나, 학생 S2와 S3의 경우에는 삽화의 제목을 응시하지 않았고, S3은 화살표에 대해 응시한 경우가 나타나지 않았다. T1은 그림→제목→언어→화살표의 순서로 응시하였고, T2는 그림→언어→화살표→제목 순서로 응시하였으며, T3은 그림→언어→화살표→제목 순서로 응시하였다. S1은 그림→화살표→언어→제목의 순서로 응시하였고, S2는 그림→화살표→언어 순서로 응시하였으며, S3은 그림→언어 순서로 응시하였다. <표 4>의 내용을 요약해 보면, 교사들은 삽화의 관심 영역 중 그림 영역에 대한 진입 시간이 공통적으로 가장 빨랐으며, 다음으로 언어 영역에 대한 진입 시간이 빨랐다. 학생들도 삽화의 관심 영역 중 그림에 대한 진입 시간이 공통적으로 가장 빨랐으나, 다음으로 화살표에 대한 진입 시간이 빨랐다(화살표를 응시하지 않은 S3 제외). 삽화의 관심 영역 중 제목과 언어를 언어적 정보로, 그림과 화살표를 시각적 정보로 간주할 경우, 교사들은 시각적 정보와 언어적 정보 모두에 대하여 진입 시간과 시선 흐름이 영향을 미치고 있으나, 학생들은 시각적 정보가 언어적 정보보다 진입 시간과 시선의 흐름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Parasuraman(2000)의 인간의 시선 이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면상 좌우에 따른 탐색에선 텍스트일 경우 좌측이 첫 번째로 탐색되고, 그래픽 정보일 경우 중앙부가 가장 먼저 탐색되며, 화면상 높이에 따른 탐색에서 텍스트일 경우 화면의 위쪽이 첫 번째로 탐색되고, 그래픽 정보일 경우 중앙부가 가장 먼저 탐색된다는 사실을 밝혀졌다. 이 연구에서 제시된 삽화의 경우, 시각적 정보(그림과 화살표)와 언어적 정보(제목과 언어)가 혼재되어 있으나, Parasuraman의 시선 이동 연구 결과와 마찬가지의 패턴을 보여준다. 즉, 교사와 학생들은 모두 삽화의 가운데에 나타난 그림 영역을 먼저 탐색하였고, 이후 우측의 언어와 화살표, 그리고 하단의 제목 영역이 탐색되는 양상이었다. 인간이 무엇을 보고자 하는 행위를 할 때는 크게 두 가지 원인에 의해 행위가 이루어진다(김규정 등, 2011). 즉, 주위 자극에 의해 시선 주의가 유발되는 탐사적 탐색과 지각자 본인에 의해 유발되는 목적지향적 탐색이다. 탐사적 탐색은 주의를 유발시키는 자극들에 영향을 받는다. 크기, 색, 위치, 특이함, 움직임 등의 자극들을 에로 들 수 있다. 반면에 목적지향적 탐색은 인지 구성 요소가 자극에 대한 선택적 주의를 결정한다. 여기에서 인지 구성 요소는 신념이나 지식, 동기, 기대, 관여, 목적 등이 될 수 있다고 밝혀졌다(김지호 등, 2006). 이 연구에서 피험자들의 영역 진입 시간과 시선 흐름을 살펴볼 때, T1만이 목적 지향적 탐색을 하였으며, 나머지 교사들과 학생들은 탐사적 탐색을 한 것으로 여겨진다. 왜냐하면, T1은 삽화의 제목을 먼저 찾는 시선 흐름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최현동과 신동훈(2012)의 표에 대한 안구 운동 추적 연구에 따르면, 제목은 전체 내용에 대한 단서를 찾는 중요한 인지작용으로 목적 지향적 탐색을 한다는 근거가 된다. 그들은 연구에서 목적 지향적 탐색은 효율적인 검색과 인지적 부담을 적게 한다고 주장하였다. T1을 제외한 나머지 교사들과 학생들은 제목에 대한 진입 시간이 다른 요소보다 가장 늦었으며, S2와 S3은 제목에 대한 시선 이동이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같은 탐사적 탐색을 하더라도 교사들은 시각적 정보와 언어적 정보를 모두 살피는 시선 흐름이 나타난 반면에, 학생들은 시각적 정보에 더욱 주목하고 있었다. 따라서 교사와 학생이 삽화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차이가 나타나고 있는데, 그 차이를 목적지향적 탐색과 탐사적 탐색으로 구분할 수는 없다. 다만 삽화 이해 과정에는 인지 발달과 같은 연속적인 탐색이 존재한다고 설명할 수는 있을 것이다. 즉, 인지적 효율성이 뛰어난 목적 지향적 교사 T1을 상위에 두고, 탐사적 탐색인 교사 T2, T3을 다음에 두고, 학생 S1, S2, S3의 순서적 발달을 생각하여 볼 수 있다. 왜냐하면 학생들은 같은 탐사적 탐색을 한 교사들보다 일부 항목에 관심을 두며, 삽화에 기록된 특이함 등을 강조하는 눈에 띄는 요소들을 찾아가는 시선 이동을 하였기 때문이다. 또, 학생들 사이에서도 일부 영역에서 시선 이동의 차이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2. 삽화의 관심 영역에 대한 응시 시간, 응시점 수, 평균 응시율 <표 5>에는 삽화의 관심 영역에 대한 교사와 학생의 응시 시간, 응시점 수, 평균 응시율이 나타나 있다. <표 5>를 살펴보면, 교사와 학생들은 모두 그림 영역에 대한 응시 시간과 응시점의 수가 다른 영역의 응시 시간이나 응시점의 수보다 월등하게 많았으며, 다음으로 언어 영역을 많이 응시하였다. 그러나 제목과 화살표를 응시하는 측면에서는 개별적인 차이를 나타냈는데, 교사들과 학생 S1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differences in eye movements between elementary school teachers and students shown during the process of understanding textbook illustrations. The subjects for the research consisted of three students and three teachers. Eye-tracker was used in order to collect eye movement data. Results were as follows. There were common eye movements between teachers and students at the center of textbook illustrations at first, and they were mostly interested in picture area. But there were different eye movements between teachers and students in eye path when interacting with picture area and language area. Students processed cognitive information with low-level visual features and focused on picture area. However, teachers were interested in information process that various areas interacted actively. This implies that textbook illustrations should emphasize picture area that students easily read and analyze.

      • KCI등재

        Bone tumors in pre-modern skulls from human skeletal series of Joseon Dynasty

        신동훈,오창석,김이석,김유수,오승환,박준범,이인순,김명주 대한해부학회 2015 Anatomy & Cell Biology Vol.48 No.3

        To date, there are still very few reports on benign-tumor cases based on East Asian skeletal series, even though other regions and continents have been well represented. In our study on the Joseon Human Skeletal Series, we identified benign bone tumors in two skeletons (cases Nos. 75 and 96). Our radiological analyses showed both cases to be homogeneous sclerotic bone masses aligned with the cranial vault suture. In a subsequent series of differential diagnoses, we determined both cases to be osteoma, the most common bone-tumor type reported for archaeological samples. Our study is the osteoarchaeological basis for this, the first-ever report on benign bone neoplasm in a pre-modern East Asian population.

      • KCI등재

        과학 창의성 향상을 위한 예쁜꼬마선충-기반 탐구 활동 가능성 탐색

        신동훈,임용운,조정훈 韓國生物敎育學會 2010 생물교육 Vol.38 No.2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scientific inquiry activities using Caenorhabditis elegans (C. elegans) for enhancing students' scientific creativity. C. elegans is an experimental animal with three characteristics. First, this animal is easy to manage because it grows at normal temperature. Second, the size of its adult is 1mm, suitable for observing with a stereoscopic microscope and for identifying difference of phenotype. Third, this animal's sex is hermaphrodite or male and around 300 eggs are produced through autogamy, so it is adequate as an experimental animal in genetics. Furthermore, the animal has been found to be an experimental animal appropriate for inquisitive activities such as finding the Mendel's laws, observing the process of development, and examining the process of stimuli and reactions. As these inquisitive activities are closely related to the 2009 revised science curriculum, the animal is expected to be highly effective in stimulating secondary students' interest in life science and enhancing their scientific creativity. Therefore, further research is required for developing C. elegans-based inquiry modules and kits so that students can experience such inquisitive activities by themselves.

      • KCI등재

        뇌경색 아형군의 재발 기전: 추적 관찰 연구

        신동훈,방오영 대한신경과학회 2005 대한신경과학회지 Vol.23 No.2

        Background: Great efforts have been devoted to developing a mechanism-oriented classification of ischemic stroke. Information on the subtype of recurrent stroke may tell us whether the classification using the index stroke mechanism is appropriate. Data on the mechanism of recurrence in each stroke subtype are lacking for Asian patients. Methods: Using the clinical syndrome, diffusion-weighted imaging, and vascular studies, we divided the patients into five groups [large artery atherosclerosis (LAA), cardioembolism (CE), small artery disease (SAD), parent artery disease occluding the deep perforators (PAD), and no determined cause (NC)], and registered recurrent strokes for up to three years. The LAA patients were subdivided into two groups: intracranial (IC-LAA) and extracranial (EC-LAA) LAA. Results: Seventy-six recurrent vascular events (73 strokes and 3 coronary heart diseases) were evaluated in 73 patients. The pattern of recurrent stroke differed for the IC-LAA and EC-LAA groups; unlike the patients with IC-LAA, recurrent strokes in EC-LAA were often unpredictable with respect to the site of recurrence and degree of pre-existing stenosis. None of the patients in the IC-LAA group recurred as EC-LAA, or vice versa. Patients with SAD and NC recurred most frequently as their index stroke subtype, but intracranial stenosis was often found at the time of recurrence. Conclusions: From a prognostic and therapeutic perspective, patients with atherosclerosis should be divided into IC-LAA and EC-LAA. In addition, intracranial atherosclerosis may be more important in the development of SAD and NC in Asians than in Westerners, due to the high prevalence of intracranial atherosclerosis.

      • KCI등재

        핵억지 이론을 통해 살펴 본 북한의 핵전략

        신동훈 육군사관학교 화랑대연구소 2018 한국군사학논집 Vol.74 No.1

        In 2016,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DPRK) conducted two nuclear test explosions to show off its nuclear weapons capabilities and test-fired multiple ICBMs as well as IRBMs to complete the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delivery system. The DPRK in 2017 carried out its 6th nuclear test, the blast of which was the most powerful to date. It also began to heighten the threats to the US, while claiming that it succeeded in developing ICBMs that can reach all of the US mainland. As the DPRK has made significant advances in its nuclear weapons capabilities, it seems that the DPRK's game of chicken with the US to develop nuclear weapons is entering the final stage. If this is the case, it should be no wonder when the DPRK could finally attain its long-cherished ambition for nuclear armament after almost 20 years of struggles against the US. What lay behind this delicate international politics is the DPRK's meticulously articulated nuclear strategy. In other words, the DPRK by applying various 'nuclear strategies' including triangular deterrence, minimum deterrence and others, has been not only trying to deter the US's preemptive attack and the US's reinforcement in case of emergencies on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coercing the US to conclude a peace treaty for its interest. If the DPRK could really deter the US as it wished, the Republic of Korea(ROK) would face the imminent nuclear threats from the DPRK. In such a case, the ROK could become the victim of economic exploitation as well as helpless even against the DPRK's military provocations. In this case, it would be highly possible that the Korean Peninsula be unified under the DPRK's authority. This article first analyzes how the DPRK has developed nuclear weapons through nuclear deterrence theories such as triangular deterrence, minimum deterrence and others, and then examines the nuclear strategies that the DPRK is expected to take after possessing a number of nuclear weapons. This article finally derives policy implications in conclusion. 북한은 2016년에 들어서면서 두차례 핵실험을 강행하며 자신들의 핵능력을 국제사회에 과시한 데 이어, 수차례 중ㆍ장거리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핵투발 수단의 완성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2017년에 들어서면서 기존의 위력을 크게 뛰어넘는 6차 핵실험과 세차례에 걸친 장거리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을 주장하며 미국본토에 대한 타격위협을 극대화하고 있다. 이렇듯 미-북간 핵문제를 두고 이루어졌던 치킨게임도 북한의 핵능력이 고도화되면서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것 같다. 그렇다면 약소국인 북한이 약 20여 년에 걸친 기간 동안 강대국인 미국을 상대로 핵보유라는 목적 달성을 눈앞에 둘 수 있을까? 그 이면에는 치밀하게 계산된 북한의 ‘핵전략’이 있다. 약소국인 북한은 삼각억지ㆍ최소억지 등 핵전략을 활용해 북한의 핵시설에 대한 미국의 선제타격 등 군사적 옵션 사용과 한반도 유사시 미국의 군사력 개입을 억지하려는 것은 물론, 미국이 자신들이 원하는 평화협정을 체결하도록 강제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이 의도한 대로 핵억지력이 발휘될 경우 우리 한국은 북한의 핵위협 앞에 대규모 경제지원은 물론 군사적 도발에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최종적으로는 북한의 손에 적화통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삼각억지, 최소억지 등 핵억지 이론을 통해 북한이 핵개발 단계와 일정수준의 핵을 보유한 이후에 어떠한 핵전략을 구사하고 있는지를 분석하고, 결론에서는 이에 따른 정책적 함의를 도출하도록 하겠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