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초등과학 교과서 삽화 이해 과정에서 나타나는 교사와 학생의 안구 운동의 차이

        신동훈,최현동 韓國生物敎育學會 2013 생물교육 Vol.41 No.2

        1. 삽화의 관심 영역에 대한 진입 시간과 시선 흐름 삽화의 관심 영역별 진입시간을 토대로 시선 흐름을 나타내면 <표 4>와 같다. 진입 시간은 관심 영역에 처음으로 응시가 일어난 시간의 평균값을 의미한다(SMI, 2011b). 진입 시간을 기준으로 시선 흐름을 분석한 결과, 교사들은 각 삽화의 관심 영역을 모두 응시하였으나, 학생 S2와 S3의 경우에는 삽화의 제목을 응시하지 않았고, S3은 화살표에 대해 응시한 경우가 나타나지 않았다. T1은 그림→제목→언어→화살표의 순서로 응시하였고, T2는 그림→언어→화살표→제목 순서로 응시하였으며, T3은 그림→언어→화살표→제목 순서로 응시하였다. S1은 그림→화살표→언어→제목의 순서로 응시하였고, S2는 그림→화살표→언어 순서로 응시하였으며, S3은 그림→언어 순서로 응시하였다. <표 4>의 내용을 요약해 보면, 교사들은 삽화의 관심 영역 중 그림 영역에 대한 진입 시간이 공통적으로 가장 빨랐으며, 다음으로 언어 영역에 대한 진입 시간이 빨랐다. 학생들도 삽화의 관심 영역 중 그림에 대한 진입 시간이 공통적으로 가장 빨랐으나, 다음으로 화살표에 대한 진입 시간이 빨랐다(화살표를 응시하지 않은 S3 제외). 삽화의 관심 영역 중 제목과 언어를 언어적 정보로, 그림과 화살표를 시각적 정보로 간주할 경우, 교사들은 시각적 정보와 언어적 정보 모두에 대하여 진입 시간과 시선 흐름이 영향을 미치고 있으나, 학생들은 시각적 정보가 언어적 정보보다 진입 시간과 시선의 흐름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Parasuraman(2000)의 인간의 시선 이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면상 좌우에 따른 탐색에선 텍스트일 경우 좌측이 첫 번째로 탐색되고, 그래픽 정보일 경우 중앙부가 가장 먼저 탐색되며, 화면상 높이에 따른 탐색에서 텍스트일 경우 화면의 위쪽이 첫 번째로 탐색되고, 그래픽 정보일 경우 중앙부가 가장 먼저 탐색된다는 사실을 밝혀졌다. 이 연구에서 제시된 삽화의 경우, 시각적 정보(그림과 화살표)와 언어적 정보(제목과 언어)가 혼재되어 있으나, Parasuraman의 시선 이동 연구 결과와 마찬가지의 패턴을 보여준다. 즉, 교사와 학생들은 모두 삽화의 가운데에 나타난 그림 영역을 먼저 탐색하였고, 이후 우측의 언어와 화살표, 그리고 하단의 제목 영역이 탐색되는 양상이었다. 인간이 무엇을 보고자 하는 행위를 할 때는 크게 두 가지 원인에 의해 행위가 이루어진다(김규정 등, 2011). 즉, 주위 자극에 의해 시선 주의가 유발되는 탐사적 탐색과 지각자 본인에 의해 유발되는 목적지향적 탐색이다. 탐사적 탐색은 주의를 유발시키는 자극들에 영향을 받는다. 크기, 색, 위치, 특이함, 움직임 등의 자극들을 에로 들 수 있다. 반면에 목적지향적 탐색은 인지 구성 요소가 자극에 대한 선택적 주의를 결정한다. 여기에서 인지 구성 요소는 신념이나 지식, 동기, 기대, 관여, 목적 등이 될 수 있다고 밝혀졌다(김지호 등, 2006). 이 연구에서 피험자들의 영역 진입 시간과 시선 흐름을 살펴볼 때, T1만이 목적 지향적 탐색을 하였으며, 나머지 교사들과 학생들은 탐사적 탐색을 한 것으로 여겨진다. 왜냐하면, T1은 삽화의 제목을 먼저 찾는 시선 흐름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최현동과 신동훈(2012)의 표에 대한 안구 운동 추적 연구에 따르면, 제목은 전체 내용에 대한 단서를 찾는 중요한 인지작용으로 목적 지향적 탐색을 한다는 근거가 된다. 그들은 연구에서 목적 지향적 탐색은 효율적인 검색과 인지적 부담을 적게 한다고 주장하였다. T1을 제외한 나머지 교사들과 학생들은 제목에 대한 진입 시간이 다른 요소보다 가장 늦었으며, S2와 S3은 제목에 대한 시선 이동이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같은 탐사적 탐색을 하더라도 교사들은 시각적 정보와 언어적 정보를 모두 살피는 시선 흐름이 나타난 반면에, 학생들은 시각적 정보에 더욱 주목하고 있었다. 따라서 교사와 학생이 삽화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차이가 나타나고 있는데, 그 차이를 목적지향적 탐색과 탐사적 탐색으로 구분할 수는 없다. 다만 삽화 이해 과정에는 인지 발달과 같은 연속적인 탐색이 존재한다고 설명할 수는 있을 것이다. 즉, 인지적 효율성이 뛰어난 목적 지향적 교사 T1을 상위에 두고, 탐사적 탐색인 교사 T2, T3을 다음에 두고, 학생 S1, S2, S3의 순서적 발달을 생각하여 볼 수 있다. 왜냐하면 학생들은 같은 탐사적 탐색을 한 교사들보다 일부 항목에 관심을 두며, 삽화에 기록된 특이함 등을 강조하는 눈에 띄는 요소들을 찾아가는 시선 이동을 하였기 때문이다. 또, 학생들 사이에서도 일부 영역에서 시선 이동의 차이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2. 삽화의 관심 영역에 대한 응시 시간, 응시점 수, 평균 응시율 <표 5>에는 삽화의 관심 영역에 대한 교사와 학생의 응시 시간, 응시점 수, 평균 응시율이 나타나 있다. <표 5>를 살펴보면, 교사와 학생들은 모두 그림 영역에 대한 응시 시간과 응시점의 수가 다른 영역의 응시 시간이나 응시점의 수보다 월등하게 많았으며, 다음으로 언어 영역을 많이 응시하였다. 그러나 제목과 화살표를 응시하는 측면에서는 개별적인 차이를 나타냈는데, 교사들과 학생 S1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differences in eye movements between elementary school teachers and students shown during the process of understanding textbook illustrations. The subjects for the research consisted of three students and three teachers. Eye-tracker was used in order to collect eye movement data. Results were as follows. There were common eye movements between teachers and students at the center of textbook illustrations at first, and they were mostly interested in picture area. But there were different eye movements between teachers and students in eye path when interacting with picture area and language area. Students processed cognitive information with low-level visual features and focused on picture area. However, teachers were interested in information process that various areas interacted actively. This implies that textbook illustrations should emphasize picture area that students easily read and analyze.

      • KCI등재

        뇌경색 아형군의 재발 기전: 추적 관찰 연구

        신동훈,방오영 대한신경과학회 2005 대한신경과학회지 Vol.23 No.2

        Background: Great efforts have been devoted to developing a mechanism-oriented classification of ischemic stroke. Information on the subtype of recurrent stroke may tell us whether the classification using the index stroke mechanism is appropriate. Data on the mechanism of recurrence in each stroke subtype are lacking for Asian patients. Methods: Using the clinical syndrome, diffusion-weighted imaging, and vascular studies, we divided the patients into five groups [large artery atherosclerosis (LAA), cardioembolism (CE), small artery disease (SAD), parent artery disease occluding the deep perforators (PAD), and no determined cause (NC)], and registered recurrent strokes for up to three years. The LAA patients were subdivided into two groups: intracranial (IC-LAA) and extracranial (EC-LAA) LAA. Results: Seventy-six recurrent vascular events (73 strokes and 3 coronary heart diseases) were evaluated in 73 patients. The pattern of recurrent stroke differed for the IC-LAA and EC-LAA groups; unlike the patients with IC-LAA, recurrent strokes in EC-LAA were often unpredictable with respect to the site of recurrence and degree of pre-existing stenosis. None of the patients in the IC-LAA group recurred as EC-LAA, or vice versa. Patients with SAD and NC recurred most frequently as their index stroke subtype, but intracranial stenosis was often found at the time of recurrence. Conclusions: From a prognostic and therapeutic perspective, patients with atherosclerosis should be divided into IC-LAA and EC-LAA. In addition, intracranial atherosclerosis may be more important in the development of SAD and NC in Asians than in Westerners, due to the high prevalence of intracranial atherosclerosis.

      • KCI등재

        조선 전기 童蒙 교육의 추이와村巷學長 설치의 의미

        신동훈 조선시대사학회 2018 朝鮮時代史學報 Vol.- No.86

        동몽은 ‘서당(초등)-향교․사부학당(중등)-성균관(고등)’으로 파악되어 온 조선의 교육 체계 속에서 서당에 취학하는 16세 미만의 아이를 뜻하는 용어로 파악되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동몽에 대한 이해는, 조선 전기에는 동몽 교육 기관이 없으며, 후기에는 관학 교육 대상에서 동몽은 제외된다라는 인식을 야기했다. 본고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15~16세기 동몽 교육 추이를 전반적으로 살피면서 촌항학장의 설치 과정과 목적, 이후의 영향 등을 살펴보았다. 조선의 교육 기관은 『禮記』 「學記」의 家塾․黨庠․術序․國學를 근거로 삼아 설립되었다. 따라서 家塾․黨庠에 비견되는 동몽 교육 기관 설립 주장이 계속 제기되었다. 동몽 교육의 목표는 일반 民이 교육을 받아 관료가 되지 못하고 군역을 지게 되더라도 尊君親上의 道(=君爲臣綱)를 알도록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동몽 교육의 구체적인 실천 방안 구상은 중종 대에 가서야 시작되었다. 중종반정 직후, 향촌 교화에 대한 방안으로, 『小學』 이념 체득을 중심으로 한 동몽 교육 이념 확립과 가숙․당상 제도의 확장에 근거하여 촌항에 학장을 세우는 교육 대상 확대 방안이 제기되었다. 양자 간의 논쟁을 통해 서로의 방안을 보강하여 ‘학장을 통한 『소학』 교육’으로 방안이 모아졌으나, 기묘사화로 논의가 끊겼다. 중종 대의 논의는, 명종 대 村巷學長 설치로 이뤄졌다. 촌항학장의 특징은 村巷의 동몽을 대상으로 五倫을 가르친다는 것이다. 관학의 대상이 동몽까지 포괄하게 된 것이다. 선조 대에 들어서면 개별 동몽에 대한 교육에서 『呂氏鄕約』 교육을 통한 공동체 교육을 시도했다. 이는 중종 대부터 시작된 동몽 교육 논의가 『소학』 이념을 체득한 民人들이 공동체를 이루며 살아갈 수 있도록 하려는 것으로 나타났음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한편, 임진왜란으로 인한 무너진 교육 체계는 사실상 인조 대에 가서야 복구되기 시작했다. 전후 복구 과정에서 동몽 교육이 논의되고 있다는 것은 동몽 교육 또한 국가의 영역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으며, 이는 16세기부터의 기조를 이은 것이라 할 수 있겠다. The juvenile(童蒙) was identified as a term for children under 16 years old who were attending Seodang(書堂) in the educational system of Joseon Dynasty which has been known to be composed of Seodang for primary,. However, such understanding of juvenile caused the recognition that there was no educational institution for juvenile in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juvenile was excluded from the subject for Gwanhak(官學,) education in the late Joseon Dynasty. Based on that problem recognition, this article examined how the education of juvenile changes overall during the 15th and 16th century, and the installation process and purpose of the rural elementary school(村巷學長), and the effects afterwards. The educational institution of Joseon Dynasty was founded on authority of Gasuk(家塾), Dangsang(黨庠), Suseo(術序), an Gukhak(國學) in “Xueji(學記)” of Yeji(禮記). Therefore, the argument on the establishment of juvenile educational institution comparable to Gasuk and Dansang had been continuously raised. The aim of the Juvenile education was to let the ordinary people learn the duty between the king and the subject(君爲臣綱) even if they were educated but did not become a bureaucrat and performed their military service. However, a concrete implementation plan of Juvenile education began in the reign of Jungjong(中宗). Immediately after the Jungjong restoration(中宗反正), plans for the establishment of ideals of education for juvenile focusing on the learning of ideology of Sohak(小學) and the expansion plan of educational subject by appointing Hak-jang(學長) in rural area(村巷) based on the extension of Gasuk, Dangsang system were raised. Through discussions between the two parties, they reinforced each other’s ideas and gather their opinion into the measure, an education of Sohak through the dean. However, the discussion was cut off by the Kimyo Literati Purge(己卯士林). The discussion during the reign of Jungjong was actualized by the establishment of rural elementary school in the reign of Myeongjong(明宗). The characteristic of this institute is that it teaches the Oryun(五輪) to the juvenile in rural area. In other words, the juvenile was included in the subject of national education. In the reign of Seonjo(宣祖), community education through the training of Lushixiangyue(呂氏鄕約) in the education of individual juvenile was tried. This shows that the discussion of juvenile education which started from during the reign of Jungjong indicates that it was intended to enable people who learned the ideology of Sohak to live as a community. Meanwhile, the collapse of the educational system caused by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壬辰倭亂) began to be restored since the reign of Injo(仁祖). The fact that juvenile education was discussed during the post-war reconstruction process is a sign that it is also a domain of the nation, and this can be said that it is the continuation of the basis direction of the 16th century.

      • KCI등재후보

        부산 지역 한 국립대병원에서의 경피적 심폐체외순환 치료 경험

        신동훈,이민진,나해정,장선미,오준혁 고신대학교(의대)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학술지 2015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학술지 Vol.30 No.1

        Objectives: Cardiopulmonary support has been used to treat the patients with refractory cardiogenic shock since 1950s. In advent of portable system its use has been widened considerably. In this retrospective study, we report our single center experience concerning possible indications, complications and outcomes of percutanous cardiopulmonary support (PCPS) Methods: From January 2013 to March 2014, we searched the patients who were supported by PCPS system by reviewing the medical records in cardiology department at our Hospital. Infectious organism was limited to what was identified within 2 weeks after weaning of PCPS. Results: A total of 9 patients were supported by PCPS with CAPIOX CX® system (Terumo inc., Tokyo, Japan) initially for ST-segment elevation myocardial infarction/non ST-segment elevation myocardial infarction in 4 patients, myocarditis in 3 patients, valvular heart disease in 1 patient, and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in 1 patient. The mean duration of PCPS support was 79.1±76.6 hours and 5 of them were recovered and discharged alive. All the patients needed transfusions of various forms of blood products. And there was one major stroke and one hyperbilirubinemia in related to PCPS treatment. Conclusions: PCPS treatment was a valuable means to treat the patients with cardiovascular collapse, but not without costs. Efforts to reduce its associated complications should be made to improve outcome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