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체질인류학 연구 경험과 제언

        황영일 대한체질인류학회 2021 대한체질인류학회 학술대회 연제 초록 Vol.64 No.-

        체질인류학이란 한마디로 “Biology of Human Being”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Human Being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만을 일컫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먼 조상인 Hominid들도 포함하는 말이다. 따라서 고인류학이나 고생물학 등도 크게 보면 체질인류학의 한 부류라고 볼 수 있다. 한 때는 체질인류학이 다른 인구집단이나 인종에 비해 자신들의 상대적 우월성의 증거로 활용되던 시기도 있었다. 또한 과거에는 형태적 연구가 주된 방법론이었다면 현대에 이르러서는 DNA나 단백질의 변이 등등 분자생물학적 방법론이 체질인류학에 도입되어, 과거에는 접근하지 못했던 부분까지도 밝혀내고 있다. 이에 따라 체질인류학을 Physical Anthropology 가 아니라 Biological Anthropology라고까지 한다. 다들 아는 바이지만, 유감스럽게도 우리나라의 체질인류학 연구는 그다지 활발하다 할 수 없다. 어쩔 수 없는 여건들로 인한 결과이기는 하지만, 아쉬움이 많은 것 또한 어쩔 수 없다. 그래서인지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육안 해부학 연구가 체질인류학 연구와 동일시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체질인류학회에서 발표되는 연제들 또한 육안 해부학 연구 결과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내용들을 포함해서 굳이 체질인류학 연구를 했다고 한다면 연자의 경험은 다음과 같이 정리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중국 서부 신장자치구에 거주하는 위그루인에 대한 방문 연구, 태국 북부 치앙마이 지역의 아카족과 라후족에 대한 방문 연구, 의과대학에 흩어져 있는 실습용 뼈대 또는 시신의 일부를 활용한 연구, 6.25 전쟁 또는 조선시대 무덤에서 발굴된 유골을 활용한 연구, 기타 등이 있다. 이들 연구 활동의 공통점은 바로 협력 연구이다. 연구 동력의 취득이나 자료 확보, 나아가 연구력의 상호 보충 등 협력 연구가 아니었다면 이들 결과들이나마 얻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이러한 개인적인 경험에서, 우리나라의 체질인류학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연구자들끼리의 협동과 협력이 가장 기본적인 사항이라는 생각이 든다. 현재 우리 상황에서 열심히 또 잘하고 있는 연구그룹이 있긴 하지만, 그 수는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이다. 저변 확대 차원에서라도 체질인류학에 뜻을 두고 있는 많은 연구자들이 좀 더 활발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우리가 가지고 있는 인적ㆍ물적 자원을 효과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구체적인 체계를 갖출 필요가 있다. Physical or biological anthropology deals with the evolution of humans, their variability, and adaptations to environmental stresses. Using an evolutionary perspective, we examine not only the physical form of humans - the bones, muscles, and organs - but also how it functions to allow survival and reproduction. Within the field of physical anthropology there are many different areas of focus. Paleoanthropology studies the evolution of primates and hominids from the fossil record and from what can be determined through comparative anatomy and studies of social structure and behavior from our closest living relatives. Primatologists study prosimians, monkeys and apes, using this work to understand the features that make each group distinct and those that link groups together. Skeletal biology concentrates on the study of anatomically modern humans, primarily from archaeological sites, and aims to understand the diseases and conditions these past people experienced prior to dying. Forensic anthropologists use the study of skeletal biology to assist in the identification and analysis of more recently deceased individuals. Such cases often involve complex legal considerations. Human biologists concentrate on contemporary humans, examining not only their anatomy and physiology but also their reproduction and the effects of social status and other factors on their growth and development. Because these studies take place within an understanding of the context of human behavior and culture, physical anthropology stands as a unique link between the social and biological sciences. At UCSC we focus on skeletal material but within the framework of a functioning organism, each with its own life story written in the bones. Primary research interests and areas of expertise include human skeletal biology and forensic anthropology (Alison Galloway); ancient DNA, human biology, population biology, molecular evolution (Lars Fehren-Schmitz); and primatology, diet, nutrition, carbon, ecology, and biogeochemistry (Vicky Oelze). Our well-equipped anthropology laboratories support the program.

      • KCI등재

        현장에서 발굴된 백골시신의 뼈 구성에 대한 통계적 고찰

        김덕임(Deog-Im Kim),이상섭(Sang-Seob Lee),김이석(Yi-Suk Kim) 대한체질인류학회 2010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23 No.1

        간추림 : 법의인류학적 개인식별을 통해 백골화 시신의 신원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밝혀낼 수 있으며 이러한 개인식별 자료는 체질인류학 연구를 바탕으로 실무에 맞게 검증된 감정자료이다. 따라서 법의인류학의 발전을 위해서는 풍부한 체질인류학 자료가 마련되어야 하며, 현재 많은 나라에서 신원확인에 응용할 수 있는 체질인류학 자료를 구축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 연구의 목적은 최근 6년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된 백골화 시신 290건의 뼈를 통계적으로 분석하여 법의인류학 현장상황을 이해하고 이를 체질인류학 연구에 적용시켜 유용한 법의인류학 자료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다. 발굴한 뼈의 종류와 장소에 대해 정리한 결과, 가장 많이 발견된 뼈는 머리뼈, 넙다리뼈, 볼기뼈 등의 크고 무거운 뼈였으며, 기록이 있는 자료 중에서 야산이 가장 흔한 발굴장소로 분석되었다. 해부학적으로 이웃한 뼈들이 함께 발굴되는 경우가 많았고, 손가락뼈, 발가락뼈와 같이 작은 뼈는 발굴장소에서 소실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온전한 형태의 뼈대로 발굴된 것 보다는 불완전한 형태나 조각난 뼈의 형태로 발굴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결과로 개인식별을 위한 법의인류학 및 체질인류학적 연구대상의 우선 순위를 설립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었고, 법의학적 사건현장의 현장요원과 경찰들에 대한 해부학교육의 필요성을 반영하는 결과를 얻었으며, 뼈의 사후변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들에 대한 체질인류학 연구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Forensic anthropology is helpful for correct and fast identification of unknown individuals in mass disaster or from unidentified skeletal remains. It is based on the data of the physical anthropology and applied to the identification in many countrie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tatistically analyze the 290 forensic records by an office request at NISI during 6 years and to suggest the research model for physical anthropological data that would be helpful to be used at the forensic field. The most common excavated bone was a hard bone as skull and long bones and an unknown place was the most common excavation seat over 50% among the recording place. The probability of excavation with adjacent bone was high and the small sized bones, such as phalanges of hand and foot, were excavated rarely. The incomplete or fragmented bones were found more frequently than of complete. For this reason, we think that will show the priority order of the forensic and physical anthropologic studies in Korea and the necessity of the anatomical education for police officers and inspectors of forensic fields.

      • KCI등재

        해부용시신을 이용한 참관 해부실습 후 죽음에 대한 인식의 변화

        조근자,김수일 대한체질인류학회 2018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31 No.4

        본 연구는 해부용시신을 이용한 참관 해부실습 전과 후에 보건의료계열 학생들의 죽음에 대한 인식 변화를파악하여 죽음에 대한 바른 인식과 이해를 고취하도록 하는 데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시도하였다. 연구대상은 보건의료계열 1학년 학생 472명이었으며, 죽음에 대한 인식은 36문항으로 구성된 설문 도구를 사용하여 5점 척도로 측정하였다. 자료 수집은 2017년 4월 5일부터 6월 18일까지 실시하였다. 자료 분석은 SPSS win 24.0을 이용하여 빈도분석, 독립 t 검정, ANOVA, 짝비교 t 검정을 시행하였다. 연구결과, 참관 해부실습 전에는 직계가족 중 환자가 있는 경우 (p=.016), 사망자를 직접 본 경우 (p=.021)에 죽음에 대한 인식이 유의하게 높았다. 참관 해부실습 후에는 본인의건강상태가 좋은 경우 (p=.036), 직계가족 중 환자가 있는 경우 (p=.010), 사망자를 직접 본 경우 (p=.011)에 죽음에대한 인식이 유의하게 높았다. 죽음에 대한 인식은 전체적으로 참관 해부실습 전 (3.06점)보다 후 (3.19점)에 유의하게죽음에 대한 인식 수준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p=.000). 특히 죽음에 대한 불안은 참관 해부실습 후 유의하게 증가하였고 (p=.000), 죽음에 관한 관심 역시 참관 해부실습 후 유의하게 높아졌다 (p=.000). 따라서 죽음에 대한 불안을 완화할 수 있는 중재프로그램이 동반된다면, 해부용시신을 이용한 참관 해부실습은 해부학적 지식을 향상하는 데매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죽음에 대한 인식 수준을 높이는 데도 도움을 주는 경험이 될 수 있어 적극적으로 장려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The aim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changes of recognition to death before and after observation on the cadaver dissection to paramedical students. This study was done on 472 freshmen using questionnaire survey. Recognition to death questionnaire was consisted of 36 items. Data were collected before and after observation on the cadaver dissection with agreement of subjects. The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win 24.0. This study showed that recognition to death was significantly increased after observation on the cadaver dissection (3.19 points) than before observation on the cadaver dissection (3.06 points) (p=.000). Especially, anxiety on death was significantly increased (p=.000), and interest in death was significantly increased, too (p=.000).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we need positively to encourage observation on the cadaver dissection for paramedical students with providing program to decrease anxiety on death because of not only improving anatomy knowledge but also increasing recognition to death.

      • KCI등재

        남북연결도로(統一大橋~長湍間) 공사현장 유적지에서 발굴된 조선시대 인골의 계측연구

        이영일(Young-Il Lee),한승호(Seung-Ho Han),김희진(Hee-Jin Kim) 대한체질인류학회 2011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24 No.2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백연리로부터 군사분계선인 장단면 도라산리에 이르는 구간을 대상으로 매장문화재 등의 문화유적에 대한 현장조사 결과 구석기시대 및 삼국시대 유물들과 더불어 조선시대 분묘군이 확인되었으며, 조선시대 분묘군으로부터는 총 9개체의 인골이 수습되었다. 본 연구는 이들 분묘군으로부터 수습된 인골들로부터 계측 가능한 모든 항목들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자료를 수집하고 체질인류학적 계측자료들의 시대적 특성과 그 변화양상을 밝히는데 활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계측은 우선 뼈대를 몸통뼈대와 팔다리뼈대로 구분하여 몸통뼈대로부터는 머리뼈와 아래턱뼈, 그리고 엉치뼈에서 실시하였으며, 팔다리뼈대는 팔이음뼈인 빗장뼈와 다리이음뼈인 골반뼈를 포함하여 위팔뼈, 노뼈, 자뼈, 넙다리뼈, 그리고 정강뼈에서 실시하였다. 발견 당시 없거나 심하게 파손된 뼈들에 대해서는 계측을 할 수 없었으므로, 이런 경우 평균값은 구하지 않았으며 개별수치만을 얻었다. 그리고 인골을 수습하기 전에 계측한 전체 뼈대에 대한 길이는 최소 140에서 최대 162 ㎝ (평균 152.6 ㎝)에 달했으며 실제 키는 이로부터 추정하였다. 향후 다른 지역에서 출토된 인골들과의 비교연구를 통해 조선 후기 사람들의 시대적 생활상과 더불어 체질인류학적 특성들은 보다 자세히 밝혀질 것으로 판단되며, 함께 출토된 구석기시대와 삼국시대의 유물산포지 및 고려시대 고분군에 대한 문화유적조사가 더욱 심도 있게 이뤄진다면 지역적인 문화인류학 비교연구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고고학자와 체질인류학자 사이의 긴밀한 교류가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GyeongGi Provincial Museum and Korea Army Museum performed identification of Paju cultural remains. These areas were in particular situations because many kinds of mines still remained under the ground since Korean War. The identification and metric measurements were not easy because the excavated bones were destroyed partially and totally. Nine skeletons were excavated from the lime-soiled mixture tomb; six remains among nine were buried together in same grave and three remains were buried within wood coffins. Although many human skeletons were damaged and destroyed, period of the bones could be estimated at about late Chosun Dynasty with artifacts and epitaph that were found together. All the remains had been measured their full skeletal lengths before they were collected. The shortest and longest length of them reached 140 and 162 ㎝ each with the average 152.6 ㎝ but we could hardly estimate real heights of all remains with only these data. Each skeletons collected were classified into axial and appendicular skeletons and we obtained all the possible metric values of skull, mandible and sacrum from axial skeletons and clavicle, humerus, radius, ulna, pelvis, femur and tibia from appendigeal skeletons. In case of missing or severely damaged bones, we couldn’t get metric data or could get only individual values. Although some demographic informations are still missing, these results will be used as a set of metric database for the systematic and detailed ancient physical anthropology studies.

      • KCI등재

        시흥 문화유적지에서 발굴된 유골의 체질인류학적 연구보고

        김덕임(Deog-Im Kim),이우영(U-Young Lee),김이석(Yi-Suk Kim),박대균(Dae-Kyun Park),이상섭(Sang-Seob Lee),한승호(Seung-Ho Han) 대한체질인류학회 2011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24 No.1

        시흥 능곡 택지개발지구에서 발굴된 8구의 조선시대 사람뼈에 대한 신원 추정을 경기문화재단으로부터 의뢰받아 계측학적, 비계측학적 방법을 사용하여 성별, 키, 그리고 연령을 추정하였다. 발굴된 뼈는 부분적으로 파손되거나 소실된 부분이 많아 개인식별이 쉽지 않았다. 8구 중 6구는 회곽묘에서 발굴되었으며 그 중 5구는 합장묘에서 발굴되었고 2구는 토광묘에서 발굴되었다. 총 8구 중 4구는 여자로, 나머지 4구는 남자로 추정할 수 있었다. 4구는 연령을 추정할 수 없었고 한 구는 청소년으로 추정되었으며 3구는 40대에서 50대로 추정할 수 있었다. 키를 추정할 수 있었던 4구 중 여자뼈는 약 150~157 cm으로 추정할 수 있었고 남자뼈는 165 cm으로 추정할 수 있었다. 뼈가 파손되거나 소실된 것이 많았고 상태도 좋지 않았으며 잔존치아가 많지 않아 계측적, 비계측적 방법을 이용한 신원확인이 어려웠다. 또한 묘에서 유물이 같이 발굴되지 않았을 경우 정확한 시대를 추정할 수 없어 어떤 묘가 먼저 조성되었는지 유추할 수 없어 매장시대와 뼈 상태의 상관관계를 파악할 수 없었다. 이러한 결과로 작은 뼈나 일부 파손된 뼈를 이용한 개인식별 방법과 시대추정을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며 이러한 자료의 구축에는 고고학자와 체질인류학자의 공조가 필요하다.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was requested the identification of eight excavated human skeletons from Neunggok residential development district within Siheung-si. Those were measured for distinguishing sex, stature, and age at death using metric and non-metric methods. The identification of eight human remains was not easy because the excavated bones were destroyed partly and totally. Six skeletons were excavated from the limed-soiled mixture tomb; five remains among 8 were buried in same grave and 2 skeletons were excavated from the earthen tomb. Four remains were determined female skeletons. One skeleton was assumed adolescence, three skeletons were estimated 40’s~50’s years old and others couldn’t be done. Four among eight remain skeletons, the stature of female remains was around 150~157 cm and male’s stature was around 165 cm. Most bones were damaged and destroyed, and the remaining teeth on the maxilla and mandible were not enough for identification. We couldn’t identify through metric and non-metric methods. If the human skeletal remains were not found with artifact, those couldn’t determine the period. So we couldn’t know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eriod of burial and condition of bones. For this reason, we will study the identification using the small and damaged bones. Anthropologists and archeaologists need to work together to make database to determine identification and period.

      • KCI등재

        한국인의 체질인류학적 특성 및 형태에 대한 문헌 목록

        정인혁,박형우,정민석,유기수 대한체질인류학회 1989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2 No.2

        한국인의 형태에 대한 문헌은 1867 년 영국사람 다비스가 여러 종족의 두개골에 대한 자료를 기술한 것에서 처음 찾을 수 있으나, 한국인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 연구는 1900년대부터 해방전까지 주토 일본 사람에 의해, 그러고 1950 년부터는 한국 사람에 의해 연구되어 왔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국내외의 여러 잡지에 실려 있으며, 찾아보기가 어렵고, 찾는데 시간도 필요하다. 저자들은 1886-1955년 사이의 일본해부학문헌집, 1901-1988까지의 정기간행물 기사색인 및 다른 여러 자료를 통하여 지금까지 한국인의 체질인류학적 특성과 형태에 대한 문헌을 조사하여 계통별로 분류하였다. 이러한 문헌목록의 발표의 목적은 한국 사람을 바탕으로 한 저술을 하는 사람이나 한국인의 어 떤 구조에 대하여 연구하는 사람에게 안내자의 구실을 해 주는데 있다 문헌은 주제에 따라 연도별로 나열하였으며, 저자가 한국인인 것을 먼저, 일본인인 것은 그 다음에, 영어논문은 맨 마지막에 배열하였다, 일본인의 이음은 한자의 우리말 발음대로 나열하였다. 각 논문은 정리 번호를 갖고 있는데, 맨 앞의 알파벳은 계통별 분류를 나타내며, A는 골격계통을 나타낸다. 그 다음의 숫자중 백단위는 계통 속에서의 세부 분류항목을, 십단위 이하는 연도를 의미한다. 이때 섭단위 이하의 00은 1800년대 및 1900년의 논문을 나타낸다. 논문 중 일본말로 되어 있는 것은 우리말로 번역하였다 ( ) 안의 저자는 지도교수를 가리킨다.

      • KCI등재

        법의인류학 감정을 위한 머리뼈골절의 형태 분석 및 도구 추정

        구형남(Hyung Nam Goo),김유훈(Yoo Hoon Kim),최승규(Seung-Gyu Choi),김이석(Yi-Suk Kim) 대한체질인류학회 2011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24 No.1

        법의인류학 감정의 목적은 체질인류학 자료를 응용하여 백골시신의 신원확인에 도움을 주는 개인식별 항목을 알아내는 것뿐만 아니라 사망의 원인과 종류를 추정하여 죽음의 과정을 법의학적으로 재구성하는 것이다. 이 연구의 목적은 부검을 통해 사망의 종류가 외인사이면서 사망의 원인이 머리뼈골절로 감정된 사례를 모아 골절의 형태학적 분석, 해부학적 위치 및 추정 가능한 도구에 대하여 후향적으로 분석함으로써 백골시신의 머리뼈골절에 대한 법의인류학적 분석에 도움을 주는 근거자료를 제시하는 것이다. 머리손상을 일으킨 도구의 유형으로는 둔기가 69건 중 60건으로 전체의 약 87.0%에 해당하였으며, 이 중에서도 망치(31.7%)와 야구방망이(16.7%)가 둔력손상의 절반에 가까운 빈도를 차지하였다. 대부분의 도구에서 선골절이 나타났고, 거미줄모양골절과 함몰골절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도구는 망치였으며, 분쇄골절은 비교적 중량감이 나가는 도구들이 주로 관련되었다. 또한 카이제곱검증을 시행한 결과 머리뼈골절의 유형에 따라 유발한 도구의 종류가 서로 다른 것을 알 수 있었다(χ²=103.817, P<0.001). 이 연구를 통하여 백골시신 사망의 원인과 종류를 추정하는 데 도움을 주는 법의인류학 자료를 마련할 수 있었고, 머리뼈골절의 발생기전 및 사후변성학에 대한 추가적인 체질인류학 연구설정을 제시할 수 있었다. The role of forensic anthropology is to reconstruct the process of individual death by predicting the cause and manner of death as well as to find out biological profiles of unknown skeletal remains based on the data of physical anthropology.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uggest the data of decision-making process for cranial fractures and its related weapons of skeletal remains from the forensic fields. A hammer (31.7%) and baseball bat (16.7%) represented almost half of the blunt type of weapon used in the cranial fracture. The linear fracture was caused by most of weapons, the spider’s web and depressed fracture by the hammer, and the comminuted fracture by the heavy tools such as maul, wrench, etc as well as the hammer. By the chi-square test,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fracture patterns and types of weapon that it was helpful to estimate the weapon of cranial fracture for forensic anthropological decisions. Conclusively, we could prepare the priority order of estimating cause and manner of death in the case of cranial fracture for the forensic context and suggest research design of physical anthropology about osteological biomechanics and taphonomy relating cranial fractures.

      • KCI등재

        선사인류 스트레스연구를 위한 생물ㆍ문화적 접근방안에 관한 고찰

        변주나(Juna Byun),박문희(Munhee Park),김금재(KumJae kim) 대한체질인류학회 1997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10 No.1

        생물학적 인류와 문화적 인류의 관계 (biocultral relation)를 규명하기 위하여 인류의 생존기술혁명으로 간주되고 있는 농업혁명이 구석기 수렵ㆍ체집인류의 건강과 질병에 미친 영향을 과학적 방법으로 입증해 보았다. 이를 위하여 선사사람뼈 연구를 위한 스트레스 모델과 연구방법을 소개한 다음 구석기 사람뼈 및 치아와 농경기 사람뼈 및 치아와 농경기 사람뼈 및 치아에 농경기 사람뼈 및 치아에 남겨진 스트레스 지표들을 비교한 기존 연구결과들을 중심으로 그 결과를 토론하였다. 이들 기존 연구에 따르면 구속기 사람뼈에서 보다 농경사람뼈에서 영양 및 질병 스트레스 지표들이 유의하게 높게 나타나고 있다는 결론이다. 이러한 현상은 곧 인류의 생존기술문화발달과 인류의 생물학적 삶의 질은 역 상관 관계가 있음을 의미한다. 다시 말하면, 「인류의 문화발달사는 인류의 뼈에 사무치는 생물학적 댓가를 치르고서야 이루어져 왔다」는 새로운 사실에 대한 학계의 재해석이 요구된다.

      • KCI등재

        턱끝구멍 위치의 체질인류학적 고찰

        백두진,정화해,전유미,윤양하 대한체질인류학회 2007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20 No.1

        The Mental foramen is the exit of the mandibular canal through which the mental nerve pass. The location of the mental foramen, an anthropologically valuable structure, is not only influenced by factors such as tooth attrition, age, loss of teeth, and alveolar bone resorption but also race, diet and geographical position. This study was undertaken to clarify the anthropological characteristics of the location of the mental foramina in the mandibles of the selected Korean population. Forty four mandibles (23 males and 21 females with average age of 66.5 years obtained from the collection of the department of anatomy and cell biology of Hanyang medical college were studied. The apparent position of mental foramen in relation to the mandibular teeth and the true position of mental foramen in relation to the body of the mandible were measured. The obtained results were as follows: In 89% of 35 mandibular sides the mental foramen was located around the second premolar, the most commonly between the second premolar and the first molar, which belongs to type V according to Wang et al. (1986). The distances from the alveolar bone crest across the mental foramen to the lower border of the mandible was 27.4±2.4 mm. The mean distances from mental foramen to the alveolar crest and lower border were 12.1±2.3 and 13.1±2.0 mm, respectively. The mean position of mental foramen was 4.08 on the line between the second premolar and the first molar. The mental foramen of selected Korean population was located more posterioly when compared with many previous reports from various races. The results of this study would be useful to clarify the anthropological position of the mental foramen in Korean. 턱끝구멍은 턱뼈관의 끝으로 턱끝신경과 혈관이 나오는 구멍이며 치아마모상태, 연령, 치아탈락상태, 이틀 돌기 흡수상태 뿐 아니라 인종, 음식물, 지리적 차이 등의 영향으로 위치가 달라져 민족마다 차이가 나는 아래턱 뼈의 체질인류학적 구조물이다. 이에 저자들은 턱끝구멍 위치의 체질인류학적 특성을 구명하기 위하여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해부∙세포생물학 교실에서 보관중인 시신 44구의 아래턱뼈를 대상으로 치아에 대한 턱끝구멍의 상대적 위치와 턱끝구멍을 지나는 아래턱뼈 몸통 높이에서 턱끝구멍의 위치를 확인하였다. 결과는 다음과 같다. 턱끝구멍은 둘째작은어금니 주변에 90.3% 위치하였고, Wang 등(1986)의 분류 중 제5형의 빈도가 가장 높았다. 턱끝구멍을 지나는 턱뼈몸통의 높이는 27.4±2.4mm이었고, 아래턱뼈 바닥에서 턱끝구멍까지는 13.1±2.0 mm, 이 틀능선에서 턱끝구멍까지는 12.1±2.3mm이었다. 타민족과 비교하기 위하여 수치로 환산한 턱끝구멍의 평균 위치 는 4.00으로 둘째작은어금니와 첫째큰어금니 사이이고 다른 종족에 비하여 뒤쪽에 위치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로 우리나라 사람에서 턱끝구멍의 체질인류학적 특성을 구명한 것으로 생각된다.

      • KCI등재

        지문과 사상체질 유형의 관계

        김이석(Yi Suk Kim),정민석(Min Suk Chung),박성식(Seong-Sik Park) 대한체질인류학회 1999 대한체질인류학회지 Vol.12 No.2

        한의학 분야에서는 환자의 사상체질 유형 ( 태양인, 태음인, 소양인, 소음인 ) 을 가려낸 다음에 그에 따라 다르게 치료하는 경우가 많다. 사상체질 유형을 가려내는 방법 중에서 맥진처럼 옛날에 개발한 방법은 객관적 이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고, 면역혈액학처럼 요즘에 개발한 방법은 환자한테 육체 고통과 경제 부담을 주고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체질인류학 연구 방법 중의 하나인 몸 계측으로 사상채질 유형을 가려내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 연구의 목적은 체질인류학 연구 방법 중의 다른 하나의 지문도 사상체질 유형을 가려내는데 도움이 되는지 확인하는 것이 였다. 이를 위해서 성문지로 사상체질 유형을 판정한 다음에 각 사상체질 유형의 지문 특징을 살폈다. 두 가지 설문지로 사상체질 유형을 판정한 한국 사람 760명 ( 남자 465 명, 여자 295 명 ) 을 대상으로 지문의 유형을 나누었고 피부능선 개수를 세었다. 태양인이 없었기 때문에 태음인 (288 명), 소양인 (193 명 ), 소음인 (279 명 ) 만 지문 특징을 살필 수 있었다. 태음인은 활형이 많았고 고려형이 적였으며, 이 특징은 여자, 오른쪽, 집게, 새끼손가락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소양인은 활형이 적었고 소용을 이형이 많았으며, 이 특정은 남자, 여자, 왼쪽, 영지, 집개, 가운데, 새끼손가락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한 소양인은 반지손가락의 피부능선 개수가 많았다. 소양인은 고리형이 많았고 소용 돌이형이 적였으며, 이 특징은 남자, 오른쪽, 왼쪽, 엄지, 가운데, 새끼손가락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한 소음인은 피부능선 개수가 적었으며, 이 특징은 남자, 반지 , 새끼손가락에서 뚜렷하게 나타냈다. 이와 같이 지문은 사상체질 유형마다 특징이 있으므로 사상체질 유형을 가려내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