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東洋學硏究院 50년의 성과와 과제

          김철웅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21 東洋學 Vol.0 No.82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succeeds the 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which was founded in September 28, 1970. The 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was reorganized into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in September 2011 and is now continuing. This year is the 5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This paper traces back the Academy’s 50-year activities and achievements, and suggests tasks for the future developments. The greatest accomplishment of the Academy is the completion of the Dictionary of Korean-Chinese Characters and the Great Chinese-Korean Dictionary. At the end of the 30 some years of efforts, the Academy completed the compilation of the Dictionary of Korean-Chinese Characters and the Great Chinese-Korean Dictionary. After the completion of these dictionaries, the Academy is planning to continuously compile dictionaries, such as the Yidu Dictionary and the Korean-origin Chinese Character Dictionary, which the academic world requires. The Academy has contributed to oriental studies’ developments by publishing the Oriental Studies that is a journal listed in the Korea Citation Index, hosting annually the Academic Conference for Asian Studies, publishing “Asian Studies Series”, and so on. For the future, the Academy should contribute to academic advancements by consistently publishing the Oriental Studies and “Asian Studies Series”, and continuously hosting the academically highly valuable Academic Conference for Asian Studies. The Academy under itself has Institute of History & Culture, Institute of East Asian Traditional Culture, and Institute of East Asian Interchanges as its subsidiary institutes. The Academy should search for the methodologies to invigorate its subsidiary institutes which are the bases of the academy system.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renewedly professed for Asian studies within its systemic reorganization. The Academy should establish its research areas and goals as much as it professes Asian studies. Also, the expansion of researcher pool and the budget support are necessary to back it up. In order to expand and reinvigorate research activities, stabler budget should be supported. Currently, the Humanities including Asian studies goes through the era pursuing usefulness and economic feasibility. In such a circumstance, it is predictable that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shall face a lot of difficulties in its future. I hope that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will make remarkable progress so that it can become a central institution for Asian studies at home and abroad beyond Dankook University’s central research institute around the time of the next 60th or 70th anniversary. 동양학연구원의 전신은 東洋學硏究所로 1970년 9월 28일에 설립되었다. 동양학연구소는 2011년 9월에 동양학연구원으로 개편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올해로 동양학연구원은 開院 50주년을 맞이하였다. 동양학연구원 50년의 활동과 성과를 되짚어보면서 향후 발전을 위한 과제들을 제시해보았다. 동양학연구원의 가장 큰 업적은 『韓國漢字語辭典』과 『漢韓大辭典』의 완간일 것이다. 동양학연구원은 30여 년간의 노력 끝에 『한국한자어사전』과 『한한대사전』 편찬을 완성하였다. 이들 사전을 완간한 이후, 『이두사전』, 『한국고유한자자전』 등 학계가 필요로 하는 각종 사전을 지속적으로 편찬할 예정이다. 동양학연구원은 등재학 술지 『東洋學』 발간, 동양학학술회의의 개최, 동양학총서 간행 등을 통해 동양학 발전에 기여해 왔다. 앞으로 도 『東洋學』과 동양학총서의 지속적인 간행, 학술 가치가 높은 동양학학술회의 개최 등을 통해 학문 발전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 동양학연구원은 역사문화연구소, 동아시아전통문화연구소, 동아시아교류연구소 등의 산하 연구소를 두고 있다. 앞으로 동양학연구원은 연구원 체제의 근간인 산하 연구소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 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동양학연구원은 체제 개편과 함께 새롭게 아시아학을 표방하였다. 이제 아시아학을 표방하고 있는 만큼 이에 걸맞은 연구 영역과 목표를 구축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연구자확충과 예산 지원도 필요하다. 연구 활동의 확장과 활성화를 위해서는 좀 더 안정적인 예산이 지원되어야 할 것이다. 현재 동양학을 비롯한 인문학은 효용성과 경제성을 추구하는 시대와 함께 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양학연구원의 앞날에는 많은 난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60년, 70주년에 즈음해서는 동양학연구원이 단국대학교의 중추 연구기관을 넘어 국내외 아시아학의 중심 기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괄목상대한 발전이있기를 기대해본다.

        • KCI등재

          「漢韓大辭典」의 편찬과정과 향후 계획

          윤승준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2 東洋學 Vol.52 No.-

          I wrote this paper to achieve twin objectives. At first, I want to share the trials and errors,know-hows, information concerned with a dictionary compilation based on the compilation process of Han-Han-Dae-Sajeon. Also I purposed to prepare the white paper of Han-Han-Dae-Sajeon compilation. According to the President Chang Chungsik’s require, 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established the compilation office of the Han-Han-Dae-Sajeon and pushed ahead the great project in 1977. Since 1977, the plan for the compilation and publishing the Han-Han-Dae-Sajeon was changed twice, and the special commission on Han-Han-Dae-Sajeon compilation was organized in 2004. At last the Han-Han-Dae-Sajeon (16 volumes) was completed 28 October 2008. During the 31 years,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held several meetings for reading research papers, published a news letter Bulletin of Oriental Studies semiannually, as well as running the reference room. And 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introduced the computerized typesetting system and developed the Chinese character fonts. Now 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is undertaking the integrating and digitalizing project of the Han-Han-Dae-Sajeon (16 volumes) and Dictionary of Korean Chinese Characters (4 volumes). Completing this project, Institute of Oriental Studies will carry out the projects as following ;on-line service of Han-Han-Dae-Sajeon, compilation of the essence dictionary for student or compilation of the disciplinary expert dictionaries, research for the lexicography, cooperation with the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History, Institute for the translation of Koreans Classics, Academy of Korean Studies etc. 본고는 30여 년에 걸친 「漢韓大辭典」 편찬 과정에서 축적한 사전 편찬에 대한 경험과 지혜를 공유하는 한편, 「≪한한대사전≫ 편찬 백서」(가칭) 발간을 위한 기초 자료를 정리하기 위하여 기필되었다. 특히 이 글에서는 「한한대사전」의 편찬과정과 향후 계획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다루었다. 동양학연구소에서는 1977년 漢韓辭典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던 張忠植 전 총장의 요청에 따라 편찬계획안을 수립하고 「한한대사전편찬실」을 신설하였다. 편찬실에서는 편찬위원회를 구성하고 실무를 담당할 편찬원을 선발하여 사전 편찬을 위한 지침을마련하는 한편, 어휘 채록과 주석 작업에 착수하였다. 사전 편찬 과정에서 본래 ‘전문 인력 20명에 14억 원의예산으로 15년에 걸쳐 편찬한다.’는 계획안은 2차례 수정을 거쳤고, 마침내 ‘한한대사전 편찬 특별대책위원회’까지 구성되어 사전 발간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2008년 10월 28일 「漢韓大辭典」 16책의 완간을볼 수 있었다. 이보다 앞선 1996년 11월, 동양학연구소는 우리나라 고유의 한자와 한자어를 수록한 「韓國漢字語辭典」 4책을 완간한 바 있다. 동양학연구소에서는 30여 년에 걸친 편찬 기간 동안 月例硏究討議會, 「東洋學簡報」의 발간, 동양학연구소 도서실 운영, 편찬원의 해외 시찰, 전산 조판 시스템의 도입과 한자 폰트 개발 등다양한 활동을 통해 「漢韓大辭典」 편찬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여 왔다. 아울러 ‘통합디지털 한한대사전’ 편찬작업을 진행 중인 동양학연구원에서는 향후 ‘「한한대사전」의 웹 서비스를 통한 사회 기여’, ‘학습용 한자사전및 전문 갈래 사전의 편찬’, ‘사전학의 세계적 메카를 향한 학술 연구’, 국사편찬위원회·한국고전번역원·한국학중앙연구원 등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사업’을 계획 추진 중에 있다.

        • KCI등재

          식민지 조선 지식인 김구경의 재중 문화적 교류와 그 학술적 성과에 대하여

          김철,김교령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20 東洋學 Vol.0 No.80

          Korean intellectual Kim Gu-gyeong lived a life of 16 years in China (Beijing, Bongcheon, etc.)in a foreign land until he left Joseon in late 1928, and such achievements are significant today. Overall, if Kim Gu-kyeong’s exchanges during the Beijing period were centered on cultural exchanges with writers such as Lu Xun, Zhou ZuoRen, Hu Shi, Wei Jian Gong, and Liu Ban-Nong, the exchanges of Bongcheon period were centered on academic exchanges between Jin YuPu and Japanese scholars. First of all, during the Beijing period, Kim Gu-kyeong tried to overcome cultural differences and look at Oriental studies centered on Buddhism with his own new cultural consciousness. Especially, by interacting with China’s top scholars and writers, such as Hu Shi and Jin YuPu, he tried to accept their academic ideas and methods, while sharing a more objective and broader view of East Asian studies, which was a valuable foundation for his Oriental studies. This is also the most valuable achievement that Kim Gu-kyeong has made in his ideological and cultural exchanges with modern Chinese intellectuals. Therefore, Kim Gu-gyeong will achieve important achievements such as the teaching and publication of Dunhuang stone chamber materials in close exchanges and cooperation with modern Chinese and Japanese writers. Next, the achievements made during the Bongcheon period are also significant. Kim Gu-gyeong has achieved considerable achievements in Manchurian history, language, folklore, and Mongolian language research with abundant knowledge and diverse academic perspectives, as well as scholars in China, and Japan, and these achievements go beyond the meaning of personal achievements and contribute to the study of Oriental studies in Korea, China, and Japan. In this process, Kim Gu-kyung played a bridge role to enable scholars and writers from the three East Asian countries to communicate and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the study of Orientalstudies, which I believe is related to the pursuit of universal values of Oriental studies that can communicate with the world beyond the boundaries of nations and nations. In this regard, Kim Gu-gyeong’s cultural consciousness and academic ideology, which pursued universal values of mankind, deserve due evaluation by the academic community. 식민지 지식인 김구경은 1928년 말 조선을 떠나 광복을 맞기까지 이국땅 중국(베이징, 봉천 등)에서 16년 이란 짧지 않은 인생을 살면서 적지 않은 학문적 성과들을 이루었는바 그러한 성과들은 오늘 다시 보아도 의미가 작지 않다. 전체적으로 볼 때 북경시절 김구경의 교류는 루쉰, 저우쭤런, 후스, 워이젠궁, 류반눙 등 문인들을 상대로 한 문화적 교류가 중심이었다면 봉천시절의 교류는 진위푸과 일본학자들 간의 학술적 교류가 중심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우선 베이징 시절 김구경은 중국의 현대지식인들과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문화의 차이를 극복하고 나름의 새로운 문화의식으로 불교학을 중심으로 한 동양학을 바라보고자 하였다, 특히 후스와 진위푸 등 중국 최고의 학자, 문인들과 교류하면서 그들의 학술사상과 방법을 수용하는 한편 보다 객관적이고 폭넓은 동아시아 학술 연구 시각을 공유하고자 노력하였으며 이러한 학술 시각은 그의 동양학 연구에 소중한 바탕이 되었던 것이다. 이는 김구경이 중국현대지식인들과의 사상, 문화적 교류에서 획득한 가장 값진 성과이기도 하다. 따라서 김구경은 중·일 현대문인들과의 긴밀한 교류와 협력 속에서 돈황(敦煌) 석실자료교감 및 간행과 같은 중요한 업적들을 이루게 된다. 다음, 봉천 시절에 이룩한 업적들도 의미가 크다. 김구경은 중국의 학자들 못지않게 풍부한 지식과 다양하고 폭넓은 학술적 시각으로 만주역사와 언어 민속, 몽골어연구 등에서 적지 않은 성과들을 이루어냈는바 이러한 업적들은 개인적인 업적의 의미를 넘어서 한·중·일 3국의 동양학연구에 대한 기여가 된다. 이 과정에 김구경은 동아시아 3국의 학자, 문인들이 동양학연구에서 상호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교량적 역할을 담당했었는바 이는 민족과 국가의 경계를 넘어 세계와 통할 수 있는 동양학의 보편적인 가치에 대한 추구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추구했던 김구경의 문화의식과 학술이념은 마땅히 학계의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

        • KCI등재

          『통합디지털한한대사전』의 DB구축과 온라인 사전편집기

          김지영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3 東洋學 Vol.54 No.-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은 1996년 『한국한자어사전』, 2008년 『한한대사전』을 완간하여 한국을 대표하는 한자사전을 보유하게 되었다. 『한국한자어사전』과 『한한대사전』은 한국학을 비롯한 인문학 공구서로서 가치가 크지만, 종이사전이 지니는 한계로 말미암아 그 활용도에서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동양학연구원에서는 두 사전을 하나의 사전으로 통합하고 어휘 및 예문을 증보하여 독자들에게 보다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자 『통합디지털한한대사전』을 기획하였다. 본고에서는 동양학연구원에서 현재 진행 중인 『통합디지털한한대사전』의 편찬 기획, DB 구축, 온라인사전 편집기 제작, 웹 폰트 정비, 『한국한자어사전』과 『한한대사전』의 통합 및 증보의 과정과 쓰임새에 대한 소개와 논의를 통하여 인문학 분야에서 『통합디지털한한대사전』의 활용 가치를 조명하고자 한다.

        • KCI등재

          『통합디지털한한대사전』 편찬 현황의 기계적 점검 방안 연구 – 표제자 및 표제어휘 통합 분석을 중심으로–

          양창진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5 東洋學 Vol.60 No.-

          The Great Chinese-Korean Dictionary (漢韓大辭典) and The Dictionary of Compound Words of Korean Made of Chinese Characters (韓國漢字語辭典) compiled by Academy of Asian Studies, Dankook Univ. are representative research results of Korean studies. Korea became able to compete academically with Japan and China, because of both dictionaries. Both dictionaries are preparing a new leap into the integrate digital dictionary, Unified Great Chinese-Korean Dictionary (統合漢韓大辭典) for new knowledge information era. Because on-line dictionary is to maximize ease of compilation and use. But there are a few things to consider in order to challenge them. First, accumulated research results in two dictionaries are to be fully included in the integrated dictionary. Second, the incorrect contents of the two dictionaries have to be modified and new research continues to go put. This study suggests ways to check whether the existing research result is being properly transferred.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이 편찬한 한국한자어사전과 한한대사전은 해방 후 이룩한 한국학 연구 성과를 대표할 수 있는 역작으로서 이 사전이 편찬됨으로써 우리도 중국, 일본과 어깨를 겨룰 수 있는 수준이 되었다. 이 두 사전은 디지털 지식정보 시대에 걸맞게 통합디지털한한대사전이라는 이름의 통합사전을 목표로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편찬 방식도 기존의 책 출판이 아니라 온라인 데이터베이스 형식을 취하여 이용의 편리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그런데 이를 위해서는 몇 가지 고려해야 할 과제가 있다. 첫째, 그동안 두 사전에 축적된 연구 성과가 누락되지 않고 온전히 통합사전에 담겨야 하는 것이고, 둘째는 이를 바탕으로 기존 사전 내용 중 잘못된 것을 수정하는 한편 새로운 연구 성과를 지속적으로 담아가야 하는 것이다. 이 연구에서는 기존의 연구 성과가 적절하고도 온전히 옮겨지고 있는가를 정보처리기법을 이용하여 효과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 보고자한다.

        • KCI등재

          漢字辭典의 현재적 의미와 개선 방안

          심경호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8 東洋學 Vol.71 No.-

          In modern Sinosphere, comprehensive Chinese character dictionaries with the function of encyclopedia were competitively compiled and published. What follows are the notable dictionaries: the Dai Kan-Wa Jiten (大漢和辞典, The Great Chinese–Japanese Dictionary) compiled by Tetsuji Morohashi in 1960, the Zhongwen Da Cidian (中文大辭典, the Encyclopaedic Dictionary of the Chinese Language) published by the Institute for advanced Chinese studies of Taiwan in 1962, the Hanyu Da Cidian (漢語大詞典, Comprehensive Chinese Word Dictionary) published by Hanyudacidian bianjiweiyuanhui (漢語大詞典編輯委員會) and Hanyudacidian bianzuanchu (漢語大詞 典編纂處) of China in 1993, Han-Han Dae Sajeon published by the academy of Asian studies at Dankook university of Korea in 2008. Among them, Han-Han Dae Sajeon is estimated to be the most comprehensive work at the present time. However, it also needs improvement in some respects. (1) Chinese character dictionaries for modern readers should not only preserve the traditional functions they had, but also respond to the changes of environment of reading. a. each character should be explained by its meaning, form and pronunciation, and meaning with sources cited. b. the major concepts of culture, history and natural science should be dealt with. c. the function of rhyme dictionary should be included. d. the Sinic culture peculiar to Korea should be considered in selecting entries and defining the words. e. It should be designed to be a reference book as well as a reading material for pleasure for the readers of present day. (2) It should aim to be an idealistic Chinese character dictionary with its micro- and macro-structure designed reasonably. a. the selection of a radical system should be considered carefully. b. each character should be explained by its definition not by Xun (訓) style interpretation. c. the genealogy of each character should be explained with its genealogical tree. d. the improvement of the way of citing sources should be considered with deliberation. (3) In case of revising entries, the following issues should be considered. a. the entries suggested by various dictionaries in present time should be referred. b. Korean Literature in Literary Chinese including poetry and prose, Chinese character dictionaries, rhyme dictionaries, category books (類書), scholarly essays (雜考) should be referred. c. Saeokpyeon published by Sahoe Kwahagwŏn Kojŏn Yŏnʾguso of North Korea in 1963 should be referred while improving its standard of selection of meaning, form and pronunciation of Chinese characters, its adoption of “clerical reading” (idu, 吏讀) as entry word. (4) Chinese character dictionaries newly edited for the information age should consider the following two aspects. a. the common vocabularies in classical Chinese in Sinosphere should be researched. b. Sino-Korean vocabularies should be researched as a part of investigation and restoration of the national cultural heritage. It is needed to change the editorial policy of Chinese character dictionaries epochally including entry selection, the content of definition, the systematization of entries etc. under highly developed internet environment. 한자문화권에서는 현대에 들어와 백과사전의 기능을 겸한 사전(辭典, 詞典)을 경쟁적으로 편찬, 간행해 왔다. 현대 거질의 한자어 사전의 편찬은 모로하시 데쓰지(諸橋轍次)가 1960년 완간한 『대한화사전(大漢和辞典)』, 중화민국(대만) 중국학술원이 1962년 간행한 『중문대사전(中文大辭典)』, 인민중국의 중국한어대사전편찬위원회와 한어대사전편찬처가 1993년 완간한 『한어대사전(漢語大詞典)』에 이어, 한국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이2008년 완간한 한한대사전(漢韓大辭典)을 꼽을 수 있다. 현재로서는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의 『한한대사전(漢韓大辭典)』이 가장 방대한 규모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이 사전은 개선되어야 할 점도 있다. (1) 현대 사회의 한자사전은 종래의 한자사전이 지향하던 목표를 계승하면서 독서환경의 변화에 대응하여새로운 목표도 함께 설정해야 한다. ⓐ 형·음·의 세 방면을 모두 해설하고 자의는 출전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 ⓑ 문화와 역사, 자연과학의 주요 개념들을 망라해야 한다. ⓒ 운서(韻書)의 기능을 갖추어야 한다. ⓓ 한국 한자문화의 특성을 고려하여 표제항을 선정하고 훈석을 해야 한다. ⓔ 새로운 인식의 참조준거가 되면서 독서물로서 완상될 수 있게 구성해야 한다(2) 이상적 한자사전은 대구조와 소구조가 합리적이어야 한다. ⓐ 부수법(部首法)을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 정의식(定義式) 훈석(訓釋)을 지향해야 한다. ⓒ 자의(字義)의 파생(派生) 내력을 망라하는 보계수(譜系樹)식 구성을 취해야 한다. ⓓ 인용 원문의 제시 방식 개선에 주의해야 한다. (3) 한자사전의 표제항을 새로 선정할 때는 다음 사안들을 검토해야 한다. ⓐ 현대의 다양한 사전들이 제시한 표제항을 참고해야 한다. ⓑ 한국의 시문, 자전, 운서, 유서(類書), 잡고(雜考)를 함께 참고해야 한다. ⓒ 북한 과학원 고전연구소의 새옥편(1963년)을 참고로 하면서 한자의 자형을 심사한 방식, 한자음을 심정한 방식, 이두자를 올림자로 채택한 방식을 더욱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 (4) 웹 시대 동아시아의 새로운 한자사전은 다음 두 방향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 ⓐ 동아시아 한자문화권 공통의 고전 한자 어휘를 재정리해야 한다. ⓑ 국고(國故) 정리의 일환으로서 한국한자문화내의 독특한 용례를 지닌 어휘들을 정리해야 한다. 앞으로 한자사전을 편찬할 때에는 웹의 발달에 대응하여 항목의 선정과 서술 내용, 항목의 체계화 등과 관련하여 획기적인 전환이 요구된다.

        • KCI등재
        • KCI등재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의 성과와 전망

          진재교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21 東洋學 Vol.0 No.82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suggest the achievements and prospects of the Academy of East Asian Studies, which was expanded and reorganized from the Daedong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established in 1958. The Academy of East Asian Studies, which opened in 2000, was a research institute to present a model of collaboration and convergence between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s. The integration of education and research, the strategy of combining educational functions with university research institutes, the proposal of academic long-term agendas, and the presentation of practical methodologies in the academic sphere, has drawn much attention from Korean universities and has been subject to benchmarking. As a result of its efforts over the past two decades, twelve Ph.D.s from the Academy of East Asian Studies and the Translating Pre-modern Korean Text in Classical Chinese have got a professor position at university since 2002. Furthermore, while 86 Ph.D.s who participated in a research project have become a professor position at universities or as a researcher at academic institutes. The growth of the Academy of East Asian Studies through the combination of new research and education as a research institute at a university drove the simultaneous growth of Korean humanities studies. 이 글은 1958년에 설립한 대동문화연구원을 확대 개편한 동아시아학술원의 20년 성과와 전망을 제시하였다. 2000년에 개원한 동아시아학술원은 연구기관으로 인문학과 사회과학의 협업과 융복합 모델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교육과 연구의 통합, 대학의 연구기관에 교육 기능을 결합한 전략, 학술 장에서 학술적인 장기 의제의 제안과 실현 방법론의 제시 등으로 한국 대학에서 연구기관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여 그동안 많은 주목을 받았으며, 벤치마킹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동아시아학술원은 지난 20여 년 노력의 결과 2002년 이후 동아시아학술원의 동아시아학과와 한문고전번역 협동과정 등에서 박사 학를 받은 12명이 대학의 교수로 진출하였고, 연구과제로 참여한 박사 86명은 국내외 대학의 교수나 학술 연구기관에 진출한 바 있다. 대학의 연구기관으로서 새로운 연구·교육의 결합 방식을 통한 성장은 한국인문학의 동반 성장을 견인하였다.

        • KCI등재

          契丹大、小字的类型及研究现状

          吳英喆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2 東洋學 Vol.52 No.-

          十世纪初,契丹人曾创制使用过两种文字,学界分别称之为契丹大字和契丹小字。这两种文字与汉字一并通行于辽朝境内,长达二百余年。辽朝灭亡后,契丹字在金代也被沿用了一段时间,直至金章宗明昌二年(1191) “诏罢契丹字”,契丹文渐渐被世人所忘却,逐渐成为了死文字。上世纪初,契丹大、小字在内蒙古东部和辽宁等地陆续被发现,引起了学术界的广泛关注。据统计,迄今发现的契丹小字碑刻有41件,字数约有五万,大字碑刻有15件,纸质文献有一册,字数约有三万。然而,由于参考资料的严重匮乏,长期以来契丹文字的解读工作未能得到顺利开展。到了1970年代,在内蒙古大学蒙古语语文研究所和中国社会科学院民族研究所部分研究人员共同的成立的“契丹文字研究小组”的努力下,契丹文研究解读取得了重要的进展。关于契丹大、小字类型的鉴别及性质特征的判断方面,在契丹文研究界一直存在不同的看法。目前,多数学者认为,庆陵哀册式的契丹字为小字、西孤山式的契丹字为大字,大字和小字均为拼音文字,小字的拼音程度高于大字。契丹文原始资料陆续涌现,促进了研究队伍的壮大和研究成果问世。目前除了中国学者,来自日本、澳大利亚、美国、芬兰、韩国以及俄罗斯等国的学者们,从历史学、语言学、文字学等不同角度都在进行该领域的研究。通过近90年的努力,学界已释读契丹小字的200多个原字,1300多条词语,数十种附加成分以及近一百个句子的基本意义。释读了约200个契丹大字、个别句子及附加成分。此外,两种文字所见若干规律也逐步被学界探明。21世纪以来,契丹文字研究方法和条件不断得到改善,研究水平也明显得到提升,这项研究迎来了新的发展时期。

        • KCI등재

          고려 강도 성곽의 체제와 위치 고찰

          이희인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2015 東洋學 Vol.60 No.-

          The Goryeosa (a history book of the Goryeo Dynasty) shows that there was a defensive Three Wall System around the castle in the temporary capital of Gangdo, Goryeo Dynasty. These walls were called the Outer Castle Wall (外城), the Middle Castle Wall (中城), and the Inner Castle Wall (內城). Some historians argue that the Outer Castle Wall was constructed along the east coastline to defend an invasion from the mainland. The capital of Gangdo was also surrounded by the Middle Castle Wall. In addition, it has been argued that the Inner Castle Wall was not actually constructed at that time period, but the Royal Castle Wall or Middle Castle Wall was mislabeled as the Inner Castle Wall. However, based on archeological and geological evidence, as well as newly interpreted written records, other theories have been proposed recently. For example, one theory proposes that the Outer Castle Wall on the east coast of Ganghwa Island was not built during the Goryeo Dynasty. Instead, the Outer Castle Wall was actually constructed during the Jeoson Dynasty. Based on this view, this paper focuses on the structure and location of the Three Wall System of Gangdo. The outer side of the Outer Castle Wall was consisted of stone-cubic bases, but the core of the castle was constructed with the mud-tamping technique. In addition, the surface of the castle was covered and trimmed with mud. Considering the size and technique of the Three Walls System, its size and technology was equivalent to that of Gaegyeong, which was the original capital of Goryeo, as well as Seoul, which was the capital during the Joseon Dynasty. It seems that the 2.8m long stone bases of the eastern gate of Ganghwasanseong(江華山城) is the actually the remains of the Middle Castle Wall. It seems to surround the central area of Gangdo. In addition, it is assumed that the Inner Castle Wall was not constructed during the Gangdo era, but it was actually the Middle Castle Wall of another time period. Therefore, the castle system of capital Gangdo consisted of three castles: Outer Castle(capital castle), Middle Castle(or Inner Castle), Castle of Palace. Comparing Gangdo with Gaegyeong, the castle system of Gangdo is almost equal to Gaegyeong, except city scale and construction sequence of castle. It means that the castle systems of Gangdo after Gaegyeong systems. 고려 강도에는 외성과 중성이 있었고, 축조기록은 없지만 내성이 존재했던 것으로 전한다. 지금까지 강도성곽체제에 대해서 가장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는 주장은 내륙으로부터 침입을 방어하기 위해 강화도 동쪽 해안가를 따라 외성을 쌓았고, 중성으로 강도를 둘러쌌다는 것이다. 내성은 실제로 축성된 것이 아니라 궁성 혹은 중성을 가리키는 표현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필자는 최근의 고고학 자료와 강도의 지형변화, 역사적 정황, 그리고 문헌자료의 재검토를 통해강도시기 강화도 동쪽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외성은 존재하지 않았고, 그동안 중성으로 보았던 강도의 도성이외성이라는 견해를 제기한 바 있다. 이 글은 강도시기 해안 외성의 존재를 부정하는 견지에서 강도 외성의 구체적인 범위와 구조를 파악하고, 중성과 내성의 비정을 통해 강도의 성곽체제가 어떻게 구성되었는지를 밝히고자 하는 것이다. 강도의 외성은 기단석렬을 설치한 후 판축으로 중심토루를 쌓고 그 위에 외피를 덮은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외성은 동일한 구조를 가진 여타의 유적과 비교하면 기단석렬과 판축의 정밀도가 높고, 규모면에서도 개경나성, 한양도성에 견줄 정도로 고려 도성의 위상에 걸맞게 건설되었다. 중성은 강화산성 동문지 부근에서 확인된 폭 2.8m의 석렬이 그 흔적으로 파악되며 구체적인 범위는 아직알 수 없지만 최항의 묘지명에 중성이 황도를 감쌌다는 기록과 견자산 부근의 성벽의 축선으로 보아 궁궐이위치했었을 오늘날 관청리 일대를 둘러싸는 형태였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것으로 볼 때 중성은 개경의 황성과같은 위상을 가졌을 것으로 생각된다. 한편 내성은 강도시기에 실제로 축조된 성곽이 아니라 중성을 의미하는것으로 보인다. 강도에는 외성–중성(내성) –궁성의 3개의 성곽이 존재했고 이를 개경과 비교해 보면 강도의 외성과 중성은 각각 개경의 나성과 황성에 상응한다. 이는 개경과 강도의 지형이 비슷하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강도의 성곽을 건설하는데 개경에서의 경험이 반영되었음을 보여준다고 하겠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