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해방 이후 우리나라 산업보건관리에 관한 문헌분류 및 연구동향

          하은희,박혜숙,김영복,송현종,Ha, Eun-Hee,Park, Hye-Sook,Kim, Young-Bok,Song, Hyun-Jong 대한예방의학회 1995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8 No.4

          산업보건관리영역의 범위를 정하고 이를 분류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저자들이 정의한 산업보건관리영역의 범위에 따라 분류하고 이에 대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재분류하였다. 이를 토대로 해방 이후 우리나라의 산업보건관리문헌을 분류하여 연구동향을 파악하고자 정기간행물기사색인에 수록된 21종의 문헌을 분석하였으며 산업보건관리내용에 대한 우선순위 및 향후 산업보건관리 연구 방향을 조명함으로써 앞으로 산업보건관리의 방향설정에 대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산업보건을 전공하고(71.6%) 있었고, 대학에서 근무하고 있었으며(68.3%), 남자가 많았고 연령은 40세 이상이었다. 산업보건관리영역의 분류에 대찬 의견으로는 분류가 필요하다는 찬성의견이 70.0%였고 반대의견은 100.0%였다. 2. 응답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재분류한 산업보건 관리영역을 크게 산업보건사법과 산업보건사업을 지지해 주는 산업보건관리체계 및 이를 평가하는데 도움을 주는 여러 가지 방법론들로 구분하였다. 3. 산업보건관리 문헌 총 510편을 연도별로 살펴본 결과 연도별로 서서히 증가하다가 1986년 이후에 급격 히 증가하고 있었으며, 학술지별 분포는 대한산업의학회지(18.2%), 한국의 산업의학(15.1%), 예방의학회지(15.1%)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 내용별로는 산업보건관리체계에 대한 연구는 33편(6.5%)에 지나지 않았으며 산업보건사업에 대한 연구가 477편(93.5%)으로 주를 이루고 있었다. 산업보건관리체계에 대한 연구는 산업보건자원체계에 대한 연구가 15편(45.5%), 산업보건재원조달체계 8편(24.2%), 산업보건관리운영체계 6편(18.2%), 산업보건조직체계 3편(9.1%), 산업보건서비스전달체계 1편 (3.0%)의 순이었으며 산업보건사업에 대한 연구는 질병관리 269편(57.2%),보건관리 116편(24.7%),작업환경관리 85편(18.1%)으로 질병관리에 관한 연구가 가장 많았다. 연구대상별로는 일반근로자 대상이 185편(71.1%)으로 가장 많았으며 여성근로자, 전문직, 서비스근로자 순이었다. 4. 산업보건관리내용의 우선순위에 대한 의견으로는 산업장근로자들에 대한 건강관리, 작업환경관리, 보건교육 등의 산업보건사업이 가장 필요하다고 하였고 다음으로는 산업보건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및 직무내용, 성인병 및 직업병 의뢰체계, 산업보건조직 등에 관한 산업보건의료체계에 관한 분석 등을 순위로 제시하였다. 5. 산업보건관리영역의 향후 연구방향에 대하여 병의 응답자가 48건의 의견을 제시하였으며 산업보건사업에 관한 실제적인 연구가 31.3%로 가장 많았으나 조직, 체계에 대한 연구(27.1%), 정보망구축에 관한 연구(8.3%) 등 산업보건체계에 관한 연구도 필요하다고 하였다. 건강진단에 대한 비용-편익분석 (10.4%), 산업보건사업평가(4.2%), 유해물질폭로평가(2.1%), 노동조건에 관한 연구(6.2%)등 다양한 새로운 분야의 연구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에서 해방 이후 우리나라의 산업보건관리에 관한 연구는 1945년부터 서서히 증가하다가 1986년 이후부터 활발히 진행되어졌고, 대부분의 연구가 산업보건사업에 치중되어 있으며 산업보건관리체계에 대한 연구는 미약함을 알 수 있었다 산업보건사업에 관한 연구의 대부분도 직업병 실태와 건강관련행태 및 실태를 파악하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으며 산업보건관리체계의 경우도 대부분 인력의 실태 파악에 그 The purposes of this study are to define the scope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and to classify occupational management by review of related journals from 1945 to 1994 in Korea. The step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1) Search of secondary reference; (2) Collection and review of primary reference; (3) Survey; and (4) Analysis and discussion. The results were as follows ; 1. Most of the respondents majored in occupational health(71.6%), and were working in university (68.3%), males and over the age 40. Seventy percent of the respondents agreed with the idea that classification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is necessary, and 10% disagreed. 2. After integration of the idea of respondents, we reclassified the scope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It was defined 3 parts, that is , occupational health system, occupational health service and others (such as assessment, epidemiology, cost-effectiveness analysis and so on). 3. The number of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was 510. It was sightly increased from 1986 and abruptly increased after 1991. The kinds of journals related to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were The Korean Journal of Occupational Medicine(18.2%), Several Kinds of Medical Colloge Journal(17.0%), The Korean Journal Occupational Health(15.1%), The Kore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15.1%) and others(34.6%). As for the contents, the number of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systems was 33(6.5%) and occupational health services 477(93.5%). Of the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systems, the number of journals on the occupational health resource system was 15(45.5%), occupational finance system 8(24.2%),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system 6(18.2%), occupational organization 3(9.1%) and occupational health delivery system 1 (3.0%). Of the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services, the number of journals on disease management was 269(57.2%), health management 116(24.7%), working environmental management 85(18.1%). As for the subjects, the number of journals on general workers was 185(71.1%), followed by women worker, white coiler workers and so on. 4. Respondents made occupational health service(such as health management, working environmental management and health education) the first priority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Tied for the second are quality analysis(such as education, training and job contents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r) and occupational health systems(such as the recommendation of systems of occupational and general disease and occupational health organization). 5. Thirty seven respondents suggested 48 ideas about the future research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Study of occupational health service 40.5%; (2) Study of organization system 27.1%; (3) Study of occupational health system (e.g. information network) 8.3%; (4) Study of working condition 6.2%; and (5) Study of occupational health service analysis 4.2%.

        • SCOPUSKCI등재

          임산부의 분만방법 결정과정과 만족도

          전혜리,박정한,박순우,허창규,황순구,Jun, Hae-Ri,Park, Jung-Han,Park, Soon-Woo,Huh, Chang-Kyu,Hwang, Soon-Gu 대한예방의학회 1998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1 No.4

          This study was conducted to assess the attitude of pregnant women toward delivery method, understanding of the reason for determining her own delivery method, participation in decision-making process and satisfaction with delivery method after labor. Study subjects were 693 pregnant women who had visited obstetric clinic for prenatal care in the last month of pregnancy in one general hospital and one obstetrics-gynecology specialty hospital in Taegu city from February 1 to March 31 in 1998. A questionnaire was administered before and after labor and a telephone interview was done one month after labor. Proportion of women who had health education and/or counselling about delivery method during prenatal care was 24.0% and this proportion was higher for women who had previous c-section(35.5%) than others. Women thought vaginal delivery is better than c-section for both maternal and baby's health regardless of previous delivery method. About 90% of primipara and multiparous women who had previous vaginal delivery wanted vaginal delivery for the index birth, while 85.6% of multiparous women who had previous c-section wanted repeat c-section. Reasons for choosing c-section in pregnant women who preferred vaginal delivery before labor were recommendation of doctors(81.9%), recommendation of husband (0.8%), agreement between doctor and pregnant woman(4.7%), and mother's demand (12.6%). Reasons for choosing vaginal delivery were mother's demand(30.6%) and no indication for c-section(67.2%). Reasons for choosing c-section in pregnant women who preferred c-section before labor were recommendation of doctors(76.2%), mother's demand(20.0%), recommendation of husband(1.3%), and agreement between doctor and pregnant woman(2.5%). Of the pregnant women who had c-section, by doctor's recommendation, the proportion of women who had heard detailed explanation about reason for c-section by doctor was 55.1%. Mother's statement about the reason for c-section was consistent with the medical record in 75.9% . However, over 5% points disparities were shown between mother's statement and medical record in cases of the repeat c-section and mother's demand. In primipara and multiparous women who had previous vaginal delivery, the delivery method for index birth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association with the preference of delivery method before labor(p<0.05). All of the women who had previous c-section had delivered the index baby by c-section. Among mothers who had delivered the index baby vaginally, 84.9% of them were satisfied with their delivery method immediately after labor and 85.1% at 1 month after labor. However, mothers who had c-section stated that they are satisfied with c-section in 44.6% immediately after labor and 42.0% at 1 month after labor. Preferred delivery method for the next birth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association with delivery method for the index birth both immediately after labor and in 1 month after labor. The proportion of mothers who prefer vaginal delivery for the next birth increased with the degree of satisfaction with the vaginal delivery for the index birth but the proportion of mothers who prefer c-section for the next birth was high and they did not change significantly with the degree of satisfaction with the c-section for the index birth.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current high technology-based, physician-centered prenatal and partritional cares need to be reoriented to the basic preventive and promotive technology-based, and mother-fetus-centered care. It is also suggested that active involvement of pregnant woman in decision-making process for the delivery method will increase the rate of vaginal birth after c-section and decrease c-section rate and improve the degree of maternal satisfaction after delivery. 본 연구는 임산부들의 분만전 분만방법에 대한 태도, 자신의 분만방법에 대한 이해 및 개입 정도, 분만후 분만방법에 대한 만족도 등을 평가하기 위하여 대구시내 1개 대학병원과 1개 산부인과 전문병원에서 산전진찰을 목적으로 내원한 임신 36주 이상의 임부 693명을 대상으로 분만전, 분만직후, 분만 1개월 후 3차례에 걸쳐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임신기간 중 분만방법에 대한 교육이나 상담을 받은 임부는 24.0%였으며, 교육이나 상담을 받은 임부의 비율은 이전에 제왕절개분만을 한 임부에서 유의하게 높았다(p<0.05). 초산부, 자연분만을 했던 경산부,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경산부 모두 자연분만이 엄마나 아기의 건강에 더 좋다고 대답하였으나,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임부들 중 9.2%는 제왕절개분만이 아기의 건강에 더 좋다고 생각하였다. 분만전 선호하는 분만방법은 초산부와 자연분만을 했던 경산부는 90% 이상이 자연분만을 원했으나,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경산부는 85.6%가 제왕절개분만을 선호하였다. 분만전 자연분만을 선호하였던 임부들이 제왕절개 분만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의사의 권유가 81.9%, 남편의 권유가 0.8%, 충분히 상담후 결정한 경우가 4.7%, 산모가 원하여 12.6%였으며, 자연분만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대부분이 제왕절개분만을 할 특별한 사유가 없었거나(67.2%) 산모가 원한 것(30.6%)으로 나타났다. 제왕절개분만을 원했던 임부들의 제왕절개분만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의사의 권유가 76.2%, 산모가 원한 경우 20.0%, 남편의 권유가 1.3%, 의사와 충분히 상담후 결정한 경우는 2.5%였다. 의사의 권유로 제왕절개분만한 산모가 수술 이유에 대해 충분히 설명을 들은 경우는 55.1%였다. 제왕절개분만을 한 산모들의 수술 이유에 대한 의무기록과 산모 대답간의 일치율은 75.9%였으며, 반복 제왕절개분만일 경우와 산모가 원한 경우에 5% point 이상 응답을 차이가 났다. 초산부와 자연분만을 했던 경산부의 산전에 선호한 분만방법은 실제 분만방법과 유의한 관련성을 보였고(p<0.05),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경산부들은 선호도에 관계없이 100% 제왕절개분만을 하였다. 분만후 분만 방법별 자신의 분만방법에 만족하는 비율은 자연분만한 산모는 분만직후 84.9%, 분만 1개월 후 85.1%였으나 제왕절개분만을 한 산모는 분만직후 44.7%, 분만 1개월 후 42.0%로 나타냈다(p<0.05). 분만후 분만방법에 대한 선호도는 분만직후, 분만 1개월 후 모두 분만방법과 유의한 관계를 보였고, 각 시기별 분만방법에 대한 만족도와는 자연분만을 한 산모들은 자신의 분만방법에 만족할수록 자연분만을 선호하였지만, 제왕절개분만을 한 산모들은 만족 정도와 관계없이 제왕절개분만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그동안의 의사 중심의 전문적인 기술위주의 산전관리와 분만관리에서 기본적인 예방 및 건강증진 위주의 임부와 태아 중심 관리로의 방향 전환이 필요하며, 임부의 임신과 분만에 관한 적극적인 교육 및 상담이 필요하며, 분만방법 결정과정에 임부가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제왕절개 분만율을 낮추고 제왕절개술후의 자연분만을 유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분만후 분만방법에 대한 만족도도 향상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 SCOPUSKCI등재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근로자의 인식과 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남시현,감신,박재용,Nam, Si-Hyun,Kam, Sin,Park, Jae-Yong 대한예방의학회 1995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8 No.2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근로자들의 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조사하기 위해 대구지역의 29개 사업장에서 특수건강진단 수검근로자들에게 자기기입식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그중 779명을 대상으로 하여 분석하였다. 건강믿음모형을 일부 변형하여, 특수건강진단에의 자발적 수검 여부와 필요성 인지를 최종적인 종속변수로 한 새로운 연구모형을 만들어서 이들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분석하였다.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필요성 인지율은 77.2%, 자발적 수검율은 79.2%로 나타났다. 자발적 수검 여부에는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필요성 인지, 유익성, 행동계기가 주요 영향요인으로 제시되었으며,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필요성 인지에는 직업병에 대한 감수성 및 심각성,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지식, 회사의 지지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직업병에 대한 감수성 및 심각성에는 성, 연령, 학력, 직업경력, 보건교육경험이,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지식에는 연령, 학력, 직업경력, 질병통제위가,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유익성에는 연령, 질병통제위, 건강자부심, 보건교육경험이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로 미루어 볼 때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자발적 수검률과 필요성 인지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직업병 판정을 받은 사업장에서는 그 사실을 널리 알려 직업병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야 하며, 특수건강진단의 결과를 근로자 본인에게 바로 통보하여야 하고, 회사의 적극성을 높이기 위해 회사간부 대상의 홍보 및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보건교육 경험이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지식과 유익성, 직업병에 대한 감수성 및 심각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아, 앞으로의 보건교육은 여성, 저연령, 저학력, 저경력자 위주로 이루어져야 하고, 교육 실시 횟수를 늘이고 직업관련 내용을 더 많이 포함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더불어 특수건강진단의 결과로 인해 근로자 본인에게 불이익이 돌아가지 않도록 배려되어야 할 것이다. To investigate the factors influencing workers' perception and attitude toward special periodic health screening test for workers, a survey with self-administered questionnaires was performed on 779 workers who had special periodic health screening test from September 1 to October 15, 1994. A study model was developed by modifying the health belief model. The end and intermediate response variables of the model wer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and necessity perception on the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The result of analysis was consistent with the study model. Rates for the necessity perception and voluntary participation on the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were 77.2%, 79.2%, respectively. Factors influencing on the voluntary participation were necessity perception, benefit of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and cue to action. And on the necessity perception were susceptibility and severity to occupational disease, knowledge to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and support of company. General and occupational characteristics influencing on the susceptibility and severity to occupational disease were sex, age, educational level, work duration, and health education. On the knowledge to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were age, educational level, work duration, and locus-of-control. On the benefit of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were age, locus-of-control, pride on health, and health education. Therefore, to increas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and necessity perception on the special periodic health screening for workers, 1) if a worker is judged as occupational disease, the judgment should be widely known in his workplace, 2) the screening result forms should be directly sent to the workers themselves, 3) for the positivity of employers, the campaign and education program subjected to them should be planned, 4) health education should give the first consideration to the younger, lower educational level, and newly employed women, and its frequency should be increased and it should be more frequently dealt with occupation-related subjects, and 5) the employers should have a careful concern in not being disadvantageous to workers due to result of screening.

        • SCOPUSKCI등재

          만성간질환 위험요인에 대한 코호트연구: 잠재적 발병자 집단을 감안한 분석전략

          김대성,김동현,배종면,신명희,안윤옥,이무송,Kim, Dae-Sung,Kim, Dong-Hyun,Bae, Jong-Myun,Shin, Myung-Hee,Ahn, Yoon-Ok,Lee, Moo-Song 대한예방의학회 1999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2 No.4

          연구자들은 만성간질환의 코호트연구에서 잠재적 발병자 집단이 포함되어 있을 때 분석 결과의 비뚤림을 평가하고 적절한 분석전략을 제안하기 위하여 본 연구를 수행하였다. 1993년 현재 서울코호트로 구축된 14,529명을 대상으로 4년 6개월 동안 만성간질환 발생을 파악하였다. 의료보험공단의 수진내역 및 해당 의무기록 조사, 암등록사업자료 및 통계청 사망원인통계자료와의 연계를 통하여 총 102명에서 간질환이 발생하였다. 대상 코호트를 간질환의 잠재적 발병자 집단은 기초조사 자료에서 B형간염 표면할원 양성인 경우, 혈청 간효소인 GPT(ALT)가 40 이상으로 증가된 경우, 또는 설문조사 결과 간질환을 앓았거나 현재 앓고 있는 대상자로 정의하였으며 총 2,217명이었다. Cox의 회귀분석모형으로 전체 코호트 대상자, 잠재적 발병자 집단 및 기타 대상자 7,305명에 대하여 각각 위험요인을 파악하였으며, 각 분석결과를 비교하였다. 전체 대상자 및 잠재적 발병자 집단에 대한 분석결과는 대체적으로 일치하며, 표면항원 양성, 높은 간효소치, 급성간염 과거력, 최근 금연, 금주 등이 유의한 위험요인이었으며, 식이 측면에서는 돼지고기, 커피 등이 보호요인으로 관찰되었다. 한편 잠재군에서는 비만도가 높을 경우 위험도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었다. 잠재적 발병자 집단을 제외한 코호트 대상자 분석에서는 상이한 양상이 관찰되었는데 체질량지표의 경우 비만도가 높은 집단에서 발생 위험도가 4배 정도로 증가하였다(p<0.10). 그러나 금주나 금연 등은 무관하였으며, 생간(生肝) 섭취, 가공생선 및 된장찌개의 섭취 빈도가 위험도를 증가시켰다. 한편 표면항원 양성, 높은 간효소치, 급성간염 과거력 등은 다른 대상자의 분석결과가 유사하였다. 이상의 결과에서 잠재적 발병자 집단을 포함할 경우, 질병의 결과로 변화하는 생활습관이 해당 질병의 위험요인으로 파악될 가능성이 있었으며, 특히 금연, 금주 및 비만도 등이었다. 즉 연구자들은 만성적 경과를 밟아 진행되며 임상적으로 확인되는 질병에 대한 코호트 연구에서 잠재적 발병자 집단을 감안하지 않을 경우 발생하는 비뚤림의 가능성을 실증적으로 평가하였다. 4년 6개월간의 추적조사기간 동안 102명의 만성간질환 발병 예를 확인하였지만 잠재적 발병자 집단을 제외한 분석이 타당하며, 이들에서는 19명의 환자만이 발생하였다. 만성간질환의 위험요인에 대한 유용하고도 정밀한 연구결과를 도출하기 위해서는 향후 추적조사기간을 연장하여 충분한 발병 예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 Objectives: The authors conducted the study to evaluate bias when potentially diseased subjects were included in cohort members while analyzing risk factors of chronic liver diseases. Methods: Total of 14,529 subjects were followed up for the incidence of liver diseases from January 1993 to June 1997. We have used databases of insurance company with medical records, cancer registry, and death certificate data to identify 102 incident cases. The cohort members were classified into potentially diseased group(n=2,217) when they were HBsAg positive, serum GPT levels higher than 40 units, or had or has liver diseases in baseline surveys. Cox's model were used for potentially diseased group, other members, and total subjects, respectively. Results: The risk factors profiles were similar for total and potentially diseased subjects: HBsAg positivity, history of acute liver disease, and recent quittance of smoking or drinking increased the risk. while intake of pork and coffee decreased it. For the potentially diseased, obesity showed marginally significant protective effect. Analysis of subjects excluding the potentially diseased showed distinct profiles: obesity increased the risk, while quitting smoking or drinking had no association. For these intake of raw liver or processed fish or soybean paste stew increased risk; HBsAg positivity, higher levels of liver enzymes and history of acute liver diseases increased the risk. Conclusions: The results suggested the potential bias in risk ratio estimates when potentially diseased subjects were included in cohort study on chronic liver diseases, especially for lifestyles possibly modified after disease onset. The analytic strategy excluding potentially diseased subjects was considered appropriate for identifying risk factors for chronic liver diseases.

        • SCOPUSKCI등재

          국민학교아동의 학습부진에 관련된 요인

          박정한,김귀연,허규숙,이주영,김두희,Park, Jung-Han,Kim, Gui-Yeon,Her, Kyu-Sook,Lee, Ju-Young,Kim, Doo-Hie 대한예방의학회 1993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6 No.4

          국민학생들의 학습부진에 관련된 요인을 조사하여 의학적 예방 및 치료 대책을 고안해 보기 위해, 대구 시내에서 고소득층 밀집지역과 저소득층 밀집지역의 국민학교 1개씩을 선정하고, 각 학교의 2, 4, 6학년 학생 중 학업 성적이 하위 10%에 속하는 학생(학습부진군) 175명과 이에 대한 대조군으로 성적이 상위 5%에 속하는 학생(우수군) 97명을 대상으로 하여 이들에게 시력검사, 청력검사, 신체검사(체중, 신장, 두위)를 한 후, 고대 Stanford-Binet test를 이용한 지능검사와 TAI-K로 시험불안반응검사를 하고 발달소아학 전문의사가 신경학적 검진을 하였다. 아동의 어머니에게는 가정 환경, 어머니의 출산력, 아동의 출생 전후 및 과거력에서 의학적 특이사항, 그리고 행동양상에 관해 설문조사하고, 담임 선생에게 설문지를 통해 학교에서의 행동양상을 조사하였다. 아동의 두발을 적당량 채취하여 두발중 납, 카드뮴, 아연의 함량을 원자흡광분광광도계로 분석하였다. 학습부진과 각 요인과의 단순상관 관계분석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요인들을 이용한 다중지수형 회귀분석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을 하여 학습부진의 관련요인을 찾았다. 단순분석에서 학습부진과 유의한 관련성이 있는 것은 남아인 경우, 출산순위가 높은 경우, 결손가정인 경우, 부모의 학력이 낮거나 직업이 노동직인 경우, 아동의 체중, 신장 및 두위가 작은 경우, 시력장애가 있는 경우, 지능지수가 낮은 경우, 시험불안반응점수가 높은 경우, 과잉활동성 아동인 경우로 나타났다. 다중지수형 회귀분석결과 학습부진과 관련되는 요인은 아동의 높은 출산순위 (odds ratio=2.06), 남아인 경우(odds ratio=5.91), 결손가정(odds ratio=9.29), 신장이 표준치-1 표준편차보다 작은 경우(odds ratio=11.12), 높은 시험불안점수(odds ratio=1.07), 과잉활동성 장애아동(odds ratio=9.67), 그리고 지능지수(odds ratio=0.85)였다. 두발중 중금속 함량의 분석결과 모두 학습부진과 뚜렷한 관련성이 없었으며, 납과 카드뮴의 함량은 학습부진군과 우수군 모두 남아가 여아에 비해 높았으며, 남은 학년과 역상관 관계(p<0.05)를, 아연은 정상관 관계(p<0.05)를 나타내었다. 학습부진과 유의한 관련성이 있는 요인들 중 조정가능한 것은 출산순위, 신장, 과잉활동성 장애 등으로, 가족계획을 통해 알맞은 수의 자녀를 갖도록 하고, 영유아기에서부터 사춘기에 이르기까지 적절한 영양공급을 하며, 과잉활동성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여 의사의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학습부진을 예방 및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부모와 담임 선생이 학습부진아에게 본인의 지적능력 이상의 기대나 학습의 강요로 불안을 조장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factors related to the poor school performance of the elementary school children. Two schools in Taegu, one in the affluent area and the other in the poor area, were selected and a total of 175 children whose school performance was within low 10 percentile (poor performers) and 97 children whose school performance were within high 5 percentile (good performers) in each class of 2nd, 4th and 6th grades were tested for the physical health, behavioral problem and family background. Each child had gone through a battery of tests including visual and hearing acuity, anthropometry (body weight, height, head circumference), intelligence (Kodae Stanford-Binet test), test anxiety (TAI-K), neurologic examination by a developmental pediatrician and heavy metal content (Pb, Cd, Zn) in hair by atomic absorption spectrophotometry. A questionnaire was administered to the mothers for prenatal and prenatal courses of the child, family environment, child's developmental history, and child's behavioral and learning problems. Another questionnaire was administered to the teachers of the children for the child's family background, arithmatic & language abilities and behavioral problem. The poor school performance had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male gender, high birth order, broken home, low educational and occupational levels of parents, visual problem, high test anxiety score, 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ADHD), poor physical growth (weight, height, head circumference) and low I.Q. score. The factors that had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the poor school performance in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ere child's birth order (odds ratio=2.06), male gender(odds ratio=5.91), broken home(odds ratio=9.29), test anxiety score(odds ratio=1.07), ADHD (odds ratio=9.67), I.Q. score (odds ratio=0.85) and height less than Korean standard mean-1S.D.(odds ratio=11.12). The heavy metal contents in hair did not show any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poor school performance. However the lead and cadmium contents were high in males than in females. The lead content was negatively correlated with child's grade(P<0.05) and zinc was positively correlated with grade (P<0.05). among the factors that showed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the poor school performance, high birth order, short stature and ADHD may be modified by a good family planning, good feeding practice for infant and child, and early detection and treatment of ADHD. Also, teacher and parents should restrain themselves from inducing excessive test anxiety by forcing the child to study and over-expecting beyond the child's intellectual capability.

        • SCOPUSKCI등재

          뇌혈관질환의 위험요인에 대한 환자 - 대조군 연구

          김장락,홍대용,박성학,Kim, Jang-Rak,Hong, Dae-Yong,Park, Sung-Hak 대한예방의학회 1995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8 No.2

          본 연구는 뇌혈관질환의 위험요인을 규명하고, 특히 혈청 콜레스테롤 값 및 코골음과 뇌혈관질환과의 관련성을 검정하기 위하여 시도된 짝지은 병원 환자-대조군 연구이다. 환자군인 뇌혈관질환군은 1993년 12월부터 1995년 3월까지(16개월간) 경상대학교 병원 신경과에 처음 입원하는 환자로 뇌전산화 단층촬영으로 확진되는 뇌경색 74명, 뇌출혈 53명 총 127명으로 하였다. 대조군은 환자군과 비슷한 시기에 입원하는 경상대학교 병원의 신경과 이외 병동의 입원 환자중 환자군과 성(性)이 같고 연령이 5세 이내인 대상자를 환자군과 1:1 개별 짝짓기(individual matching)하여 127명을 선정하였다. 대조군은 과거에 뇌혈관질환의 병력이 없고 원칙적으로 뇌혈관질환의 잠재적 위험요인과 관계없는 질병으로 입원한 경우로만 하였다. 본 연구결과 논란이 있는 코골음과 저콜레스테롤혈증이 뇌혈관질환의 위험요인이라고 할 수 없었다. 유의한 위험요인은 심전도의 이상(좌심실비대 및 심방세동)이 가장 중요하였고, 그 외에도 뇌혈관질환의 가족력, 안저검사의 이상소견, 과거 일과성 허혈성 발작의 경험 및 혈청 콜레스테롤치의 상승이었다. 뇌경색의 위험요인은 역시 심전도의 이상이 가장 중요하였고, 그외에도 안저검사의 이상소견, 흡연 및 혈청 콜레스테롤치의 상승이었다. 이상의 위험요인을 고려할 때 뇌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혈압의 치료가 중요하며, 특히 안저검사와 심전도 검사에서 이상소견이 나타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과 과거 일과성 허혈성 발작 경험자는 특히 고위험군으로서 다른 위험요인을 가지지 않도록 교육해야 한다. 또한 흡연과 고콜레스테롤 혈증의 건강에 대한 위해성도 다시 한번 강조되어야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보건당국은 단일 사망원인으로 우리나라에서 제1의 사망원인인 뇌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하여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 A hospital-based, matched case-control study was carried out to evaluate the relation ship of various suspected risk factors including snoring and serum level of cholesterol to cerebrovascular disease in Korea. A total of 127 incident cases of cerebrovascular disease(74 cases of cerebral infarction and 53 cases of intracerebral hemorrhage) admitted to. the department of neurology in a university hospital from December, 1993 to March, 1995 were compared with 127 matched controls admitted to same hospital in same period. A multivariate analysis suggested that ECG abnormality(left ventricular hypertrophy and atrial fibrillation), family history of cerebrovascular disease, fundoscopic abnormality, previous history of transient ischemic attack and hypercholesterolemia were risk factors of cerebrovascular disease, ECG abnormality, fundoscopic abnormality, smoking and hypercholesterolemia were also suggested as risk factors of cerebral infarction.

        • SCOPUSKCI등재

          종합병원 일부 입원환자의 당일수술에 대한 태도와 당일수술 적용 가능성 평가

          백영란,이경수,김석범,강복수,강영아,Beak, Young-Ran,Lee, Kyeong-Soo,Kim, Seok-Beom,Kang, Pock-Soo,Kang, Young-Ah 대한예방의학회 2000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3 No.3

          이 연구는 당일수술을 실시하고 있지 않은 병원에서 당일수술이 가능한 질병으로 입원하고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당일수술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를 조사하고, 당일수술 가능 질병의 평균 재원일수를 분석하며, 마취 후 퇴원점수체계를 이용한 시간대별 퇴원 가능한 환자의 비율을 분석하여 당일수술 가능여부를 판단하기 위하여 실시되었다. 자료수집은 1999년 2월 1일부터 동년 3월 31일까지 $\bigcirc\bigcirc$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에 입원하여 백내장, 편도선 비대, 탈장, 사시, 안검하수, 담석증, 질, 치루로 수술 받은 환자 353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자료 수집 방법은 설문지를 이용하여 설문과 면담을 하였고, 간호사용 마취 후 퇴원점수체계(PADS)를 이용하여 환자의 수술 후 활력징후, 활동력과 정신상태, 통증, 오심 구토, 출혈, 식이 및 배뇨 등의 환자상태를 조사하였다. 당일수술에 대한 인지도는 52.7%이었으며, 당일수술 의향이 있는 환자는 52.1%이었다. 당일수술을 받고 싶은 이유로는 "질병이 경미하고 수술이 간단하여"가 43.1%, "집에서 안정을 취해도 충분하므로"가 30.4%이었고, 당일수술을 받고 싶지 않는 이유는 "집에 있기 불안해서"가 56.5%로 가장 높았다. 당일수술 후 가장 염려되는 것은 응급 상황발생에 대한 것이었다. 당일수술의 가장 큰 장점은 입원기간 절약(39.1%)이었으며 단점은 응급상황 시 불안하다는 것이 53.9%로 가장 많았다. 환자의 주관적 판단에 의한 퇴원시기는 수술 후 1-2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47.6%로 가장 많았다. 수술명에 따른 평균 재원일수는 백내장적출술 2.9일, 사시 교정술 2.2일, 편도선제거술 3일, 탈장교정술 3.8일, 안검복원술 2.2일, 담석증복강경술 4.9일, 치질제거술 4.1일, 치루제거술 4.6일로, 이들 전체의 평균 재원일수는 3.1일이었다. 수술 후 나타난 증상으로는 통증이 45.6%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오심 구토(10.5%) 및 두통(7.9%)의 순이었다. 시간대별 퇴원 가능 환자 수는 3시간대에 95.2%, 12시간대에 99.2%, 24시간대에는 100%로 나타나 이 연구에서 선정된 모든 수술이 마취 후 퇴원점수체계에 의한 24시간 이내 퇴원 기준을 충족시켰고, 통상적으로 당일수술 3시간 뒤에 환자가 퇴원하는 것을 고려하면 의학적인 측면에서 당일수술이 가능한 수술은 백내장적출술과 사시교정술로 판단되었다. 당일수술의 경과에 대한 설명과 수술 시행 후에 환자들에게 발생할지도 모르는 응급상황에 대한 대처 방안이 잘 강구 된다면 당일수술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며, 그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져 당일수술이 활성화될 것이다. Objectives . This study was conducted in order to investigate the degree of recognition, acceptability, and altitude towards day surgery of patients who were hospitalized with diseases that were candidates for day surgery; in order to analyze the average length of stay for treatment of the ailments; and to analyze the percentage of patients who could be discharged on the same day after the surgery ,using the post-anesthesia discharge scoring system. Methods : Data was collected between February 1 and March 31, 1999 from 353 patients who received surgery for cataract, adenoid hypertrophy, inguinal hernia, strabismus, ptosis, cholelithiasis, hemorrhoid, or anal fistula, at a general hospital in Daegu city. The patients were interviewed and surveyed by a post-anesthesia discharge scoring system(PADS) in order to collect data on patient condition such as vital signs, activity and mental status, pain, nausea and vomiting, surgical bleeding, intake and output after the surgery. Results : Among the 353 patients, 52.7% were after of the day surgery and 52.7% were interested in day surgery. Of the respondents, 43.1% said 'my ailment was not serious and the surgery was simple' and 30.4% said 'according to my condition rest at home was desirable' as the reasons for wanting day surgery Alternatively, 56.5% of those declining day surgery said the 'uncertainty of staying home' was the reason. The greatest concern in discharging within 24 hours after surgery was a post-op emergency situation. On the other hand, the shortened hospitalization was the largest advantage of day surgery with 39.1% responding this way, followed by the savings in hospitalization costs (25.8%) and emotional stability (13.7%). The majority of those surveyed (47.6%) believed that discharge should be determined within 1-2 days after the surgery. The average hospital stay was 3.1 days for dischargeable ailments. Pain (45.6%), nausea and vomiting (10.5%), and headache (7.9%) were the common symptoms following surgery. The percentage of patients who were able to be discharged within 24 hours after surgery revealed 95.2% were dischargeable after approximately 3 hours, 99.2% dischargeable after 12 hours, and 100% dischargeable after 24 hours. Conclusions : According to the PADS score, the cataract extract and strabismus correction patients were eligible for day surgery and the further evaluation concerning the reason for delayed recovery of the other diseases is needed.

        • SCOPUSKCI등재

          제조업 산업장의 소음 작업환경 실태에 관한 조사 연구

          김준연,김병수,이채언,전진호,이종태,김진옥,Kim, Joon-Youn,Kim, Byung-Soo,Lee, Chae-Un,Jun, Jin-Ho,Lee, Jong-Tae,Kim, Jin-Ok 대한예방의학회 1986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19 No.1

          산업장내의 소음작업 환경개선과 소음폭로 근로자에 대한 효과적인 청력 보호대책을 마련할 기초작업의 일환으로 1985년 4월부터 7월까지의 4개월간 부산시내 12개 제조업종 56개 산업장을 대상으로 작업공정을 파악하고 소음발생 작업공정별 소음수준을 측정하여 얻은 성적은 다음과 같다. 1) 평균 소음수준이 가장 높은 산업장은 선박건조 및 수선업(95.6dB(A))이었고, 다음으로는 철강압연업(94.0dB(A)), 자동차 제조업(93.1dB(A)), 어망 제조업(92.9dB(A)), 섬유제품 제조업(92.5dB(A)), 주조업 (89.3 dB(A)), 금속제품 제조업(89.1dB(A)), 수산물 처리 가공업(87.0dB(A)), 고무제품 제조업(85.3dB(A)), 합판 제조업(84.9dB(A)), 페인트 제조업(84.5 dB(A))의 순이었다. 2) 총 50개 조사대상 소음공정 가운데 21개 공정(42%)의 평균 소음수준이 1일 8시간 소음폭로 허용기준(90 dB(A))을 초과하였다. 3) 전 주파수역 평균음압(A특성)에 대한 1일 소음폭로 허용시간은 선박건조 및 수선업의 코킹과 철강압 연업의 도금(CGL) 공정이 30분으로 가장 짧았고, 다음으로는 자동차 제조업의 조립 (리벳트)공정이 1시간, 섬유 제조업의 직조와 선박건조 및 수선업의 숏트, 기계, 배관공정이 2시간의 순이었다. 4) 평균 음압수준이 90dB(A)를 초과한 작업공정에 대한 소음의 주파수 분석에서 모든 공정 공히 2,000Hz 혹은 4,000Hz의 음압이 가장 높았다. 5) 산업장의 소음수준 평가시 전 주파수역(overall)음압의 측정 역시 주파수 분석에 못지 않은 방법의 하나로 인지되었다. In order to prepare the fundamental data for the improvement of noisy working environments and the effective hearing conservation program on workers exposed to industrial noise, the authors surveyed the working processes and evaluated the noise levels on 56 manufacturing industries in Pusan area from April to July in 1985. The results were summarized as follows : 1. The noise level was the highest in shipbuilding and repairing(95.6 dBA), and followed by steel rolling(94.0 dBA), manufacture of motor vehicles(93.1 dBA), manufacture of fishing nets(92.9 dBA), manufacture of testiles(92.5 dBA), iron and steel foundries(89.3 dBA), manufacture of metal products(89.1 dBA), preserving and processing of marine foods(87.0 dBA), manufacture of rubber products(85.3 dBA), manufacture of plywood(84.9 dBA) and manufacture of paints(84.5 dBA). 2. Among fifty surveyed working processes, the noise level of twenty-one processes (42%) exceeded the threshold limit value for 8 hours per day. 3. As the allowable exposure times by governmental threshold limit values to industrial noise level(dBA), cocking of shipbuilding and repairing and plating(CGL) of steel rolling were the shortest(30 minutes), and followed by assembling(rivet) of manufacture of motor vehicles(1 hour) weaving of manufacture of textiles and shot, machine, pipe laying of shipbuilding and repairing(2 hours). 4. By the result of octave band analysis on noisy working processes in excess of 90 dBA, the sound level was the highest at 2,000 Hz or 4,000 Hz. 5. It was recognized that the measurement of overall sound pressure level was also effective as octave band analysis in evaluating the industrial noise.

        • SCOPUSKCI등재

          우편 설문 응답 양상에 관한 경험

          강대희,안윤옥,Kang, Dae-Hee,Ahn, Yoon-Ok 대한예방의학회 1988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1 No.2

          1. 회신율은 연구 주관기관이나 설문조사 내용, 표본의 성격, 응답자에게 주는 이익의 정도, 독촉 방법에 따라 많은 차이를 보이겠지만 본 사례에서 우편설문에 관한 응답양상을 살펴본 바, 회신율에 있어서는 1차 발송후 총 대상에 대하여 약 15-20% , 미응답 대상에 대한 2차 발송 후 2차 대상의 약 30%, 1, 2차 미응답 대상에 대한 3차 발송후 3차 대상의 약 20%정도의 회신율을 보여 총 회신율에 있어서는 약 54%정도를 보이었다. 이것은 사회과학 연구 조사에서의 회신율 10-25%에 비하여는 상당히 높다고 할 수 있고(김경동, 1986), 질문서 회신율이 50%면 분석의 목적 상 무난하다고 보아야 하고, 60%면 좋은 편이고, 70%가 넘으면 아주 훌륭하다는 Babbie(1973)의 의견에 비추어 볼 때 무응답 대상에 대한 비교연구가 수반되어야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겠지만 본 사례에서의 회신율은 그런대로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생각된다. 2. 미응답 대상에 대한 독촉 발송 시기에 있어서는 미응답 대상에 대하여 최초 발송 2주일 후 정도가 적절할 것으로 판단되며, 3차 발송까지 시행하는 것이 회신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생각된다. 3차 발송 이후에도 응답이 없는 경우 또다시 독촉(4차 이상 발송)하여도 전체 회신율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Christopher는 정부의 후원을 받는 조사 연구의 경우 회신율이 높다고 보고하였는데 이번 조사연구에서도 관련 부처로부터의 협조 공문이 회신율을 높이는데 기여하였다고 사료된다(Oppenheim, 1966).

        • SCOPUSKCI등재

          제조업 근로자들의 결근요인 분석

          이동배,이태용,조영채,이영수,오장균,박암,Lee, Dong-Bae,Lee, Tae-Yong,Cho, Young-Chae,Lee, Young-Soo,Oh, Jang-Kyun,Park, Am 대한예방의학회 1993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6 No.4

          산업장 근로자들의 결근실태와 요인을 알아보기 위해 대전시내에 위치한 제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 1,184명을 대상으로 1992년 6월에서 8월 사이의 3개월간 결근양상에 대한 조사에서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조사대상자의 총결근자율은 20.1%, 질병결근자율은 6.9% 였으며 총결근율은 1.2%, 질병 결근율은 0.5%로 나타났다. 2. 결근자의 평균결근일수는 2.8일이었으며 이중 질병으로 인한 경우가 4.4일, 질병이 아닌 원인으로 인한 경우는 1.4일로 나타났다. 원인별 질병결근의 평균결근일수는 두부, 사지, 체간의 상해로 인한 경우가 $13.2{\sim}18.6$일로 다른 원인에 비해 높았으며, 총 결근일수는 사지상해, 체간상해, 몸살, 두부상해, 근골격계 증상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3. 결근여부에 관련있는 변수로서 총결근여부에는 고용구분, 교육정도, 유해요인 노출여부, 1일 근무시간, 직종의 변수였으며, 질병결근여부에는 고용구분, 교육정도, 직종 변수였다. 4. 결근자군에서 결근율에 영향있는 변수로서 총결근율에 작업분위기, 비만지수, 작업환경, 1일 작업시간이었으며 이들 변수의 총결근율에 대한 설명력은 13.1 % 였다. 질병 결근율에는 1일 작업시간, 교육정도, 작업분위기의 순이었으며, 이들 변수의 질병결근율에 대한 설명력은 25.4% 였다.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actual conditions and contributing factors of absenteeism in manufacturing workers. Subjects were 1,184 workers employed in Taejon city and the observation period for absenteeism was 3 months (June to August), 1992. We obtained the following results. 1. Percentage of the absentees among the studied subjects were 21.1% in gross absence and 6.9% in sickness absence. Gross absence rate of subjects was 1.2% and sickness absence rate was 0.5%. 2. In the group of absentees, mean days of absence was 2.8 days and those of sickness was 4.4 days. Mean days of sickness absence due to injury was higher than that of illness, but the total days of sickness absence was high in extremity injuries, trunk injury, general fatigue, head injury, musculoskeletal problem in that order. 3. Variables contributing to the absence were job classification, education level, working hours per day, exposure of noxious factor, worker classification. 4. In the group of absentees, variables influencing the gross absence rate were working atmosphere, body mass infer, working environment, working hours per day but those of the sickness absence were working hours per day, education level and working atomospher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