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해방 이후 우리나라 산업보건관리에 관한 문헌분류 및 연구동향

            하은희,박혜숙,김영복,송현종,Ha,,Eun-Hee,Park,,Hye-Sook,Kim,,Young-Bok,Song,,Hyun-Jong 대한예방의학회 1995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8 No.4

            산업보건관리영역의 범위를 정하고 이를 분류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저자들이 정의한 산업보건관리영역의 범위에 따라 분류하고 이에 대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재분류하였다. 이를 토대로 해방 이후 우리나라의 산업보건관리문헌을 분류하여 연구동향을 파악하고자 정기간행물기사색인에 수록된 21종의 문헌을 분석하였으며 산업보건관리내용에 대한 우선순위 및 향후 산업보건관리 연구 방향을 조명함으로써 앞으로 산업보건관리의 방향설정에 대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산업보건을 전공하고(71.6%) 있었고, 대학에서 근무하고 있었으며(68.3%), 남자가 많았고 연령은 40세 이상이었다. 산업보건관리영역의 분류에 대찬 의견으로는 분류가 필요하다는 찬성의견이 70.0%였고 반대의견은 100.0%였다. 2. 응답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재분류한 산업보건 관리영역을 크게 산업보건사법과 산업보건사업을 지지해 주는 산업보건관리체계 및 이를 평가하는데 도움을 주는 여러 가지 방법론들로 구분하였다. 3. 산업보건관리 문헌 총 510편을 연도별로 살펴본 결과 연도별로 서서히 증가하다가 1986년 이후에 급격 히 증가하고 있었으며, 학술지별 분포는 대한산업의학회지(18.2%), 한국의 산업의학(15.1%), 예방의학회지(15.1%)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 내용별로는 산업보건관리체계에 대한 연구는 33편(6.5%)에 지나지 않았으며 산업보건사업에 대한 연구가 477편(93.5%)으로 주를 이루고 있었다. 산업보건관리체계에 대한 연구는 산업보건자원체계에 대한 연구가 15편(45.5%), 산업보건재원조달체계 8편(24.2%), 산업보건관리운영체계 6편(18.2%), 산업보건조직체계 3편(9.1%), 산업보건서비스전달체계 1편 (3.0%)의 순이었으며 산업보건사업에 대한 연구는 질병관리 269편(57.2%),보건관리 116편(24.7%),작업환경관리 85편(18.1%)으로 질병관리에 관한 연구가 가장 많았다. 연구대상별로는 일반근로자 대상이 185편(71.1%)으로 가장 많았으며 여성근로자, 전문직, 서비스근로자 순이었다. 4. 산업보건관리내용의 우선순위에 대한 의견으로는 산업장근로자들에 대한 건강관리, 작업환경관리, 보건교육 등의 산업보건사업이 가장 필요하다고 하였고 다음으로는 산업보건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및 직무내용, 성인병 및 직업병 의뢰체계, 산업보건조직 등에 관한 산업보건의료체계에 관한 분석 등을 순위로 제시하였다. 5. 산업보건관리영역의 향후 연구방향에 대하여 병의 응답자가 48건의 의견을 제시하였으며 산업보건사업에 관한 실제적인 연구가 31.3%로 가장 많았으나 조직, 체계에 대한 연구(27.1%), 정보망구축에 관한 연구(8.3%) 등 산업보건체계에 관한 연구도 필요하다고 하였다. 건강진단에 대한 비용-편익분석 (10.4%), 산업보건사업평가(4.2%), 유해물질폭로평가(2.1%), 노동조건에 관한 연구(6.2%)등 다양한 새로운 분야의 연구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에서 해방 이후 우리나라의 산업보건관리에 관한 연구는 1945년부터 서서히 증가하다가 1986년 이후부터 활발히 진행되어졌고, 대부분의 연구가 산업보건사업에 치중되어 있으며 산업보건관리체계에 대한 연구는 미약함을 알 수 있었다 산업보건사업에 관한 연구의 대부분도 직업병 실태와 건강관련행태 및 실태를 파악하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으며 산업보건관리체계의 경우도 대부분 인력의 실태 파악에 그 The purposes of this study are to define the scope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and to classify occupational management by review of related journals from 1945 to 1994 in Korea. The step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1) Search of secondary reference; (2) Collection and review of primary reference; (3) Survey; and (4) Analysis and discussion. The results were as follows ; 1. Most of the respondents majored in occupational health(71.6%), and were working in university (68.3%), males and over the age 40. Seventy percent of the respondents agreed with the idea that classification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is necessary, and 10% disagreed. 2. After integration of the idea of respondents, we reclassified the scope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It was defined 3 parts, that is , occupational health system, occupational health service and others (such as assessment, epidemiology, cost-effectiveness analysis and so on). 3. The number of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was 510. It was sightly increased from 1986 and abruptly increased after 1991. The kinds of journals related to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were The Korean Journal of Occupational Medicine(18.2%), Several Kinds of Medical Colloge Journal(17.0%), The Korean Journal Occupational Health(15.1%), The Kore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15.1%) and others(34.6%). As for the contents, the number of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systems was 33(6.5%) and occupational health services 477(93.5%). Of the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systems, the number of journals on the occupational health resource system was 15(45.5%), occupational finance system 8(24.2%),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system 6(18.2%), occupational organization 3(9.1%) and occupational health delivery system 1 (3.0%). Of the journals on occupational health services, the number of journals on disease management was 269(57.2%), health management 116(24.7%), working environmental management 85(18.1%). As for the subjects, the number of journals on general workers was 185(71.1%), followed by women worker, white coiler workers and so on. 4. Respondents made occupational health service(such as health management, working environmental management and health education) the first priority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Tied for the second are quality analysis(such as education, training and job contents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r) and occupational health systems(such as the recommendation of systems of occupational and general disease and occupational health organization). 5. Thirty seven respondents suggested 48 ideas about the future research of occupational health management.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Study of occupational health service 40.5%; (2) Study of organization system 27.1%; (3) Study of occupational health system (e.g. information network) 8.3%; (4) Study of working condition 6.2%; and (5) Study of occupational health service analysis 4.2%.

          • SCOPUSKCI등재

            임산부의 분만방법 결정과정과 만족도

            전혜리,박정한,박순우,허창규,황순구,Jun,,Hae-Ri,Park,,Jung-Han,Park,,Soon-Woo,Huh,,Chang-Kyu,Hwang,,Soon-Gu 대한예방의학회 1998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1 No.4

            This study was conducted to assess the attitude of pregnant women toward delivery method, understanding of the reason for determining her own delivery method, participation in decision-making process and satisfaction with delivery method after labor. Study subjects were 693 pregnant women who had visited obstetric clinic for prenatal care in the last month of pregnancy in one general hospital and one obstetrics-gynecology specialty hospital in Taegu city from February 1 to March 31 in 1998. A questionnaire was administered before and after labor and a telephone interview was done one month after labor. Proportion of women who had health education and/or counselling about delivery method during prenatal care was 24.0% and this proportion was higher for women who had previous c-section(35.5%) than others. Women thought vaginal delivery is better than c-section for both maternal and baby's health regardless of previous delivery method. About 90% of primipara and multiparous women who had previous vaginal delivery wanted vaginal delivery for the index birth, while 85.6% of multiparous women who had previous c-section wanted repeat c-section. Reasons for choosing c-section in pregnant women who preferred vaginal delivery before labor were recommendation of doctors(81.9%), recommendation of husband (0.8%), agreement between doctor and pregnant woman(4.7%), and mother's demand (12.6%). Reasons for choosing vaginal delivery were mother's demand(30.6%) and no indication for c-section(67.2%). Reasons for choosing c-section in pregnant women who preferred c-section before labor were recommendation of doctors(76.2%), mother's demand(20.0%), recommendation of husband(1.3%), and agreement between doctor and pregnant woman(2.5%). Of the pregnant women who had c-section, by doctor's recommendation, the proportion of women who had heard detailed explanation about reason for c-section by doctor was 55.1%. Mother's statement about the reason for c-section was consistent with the medical record in 75.9% . However, over 5% points disparities were shown between mother's statement and medical record in cases of the repeat c-section and mother's demand. In primipara and multiparous women who had previous vaginal delivery, the delivery method for index birth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association with the preference of delivery method before labor(p<0.05). All of the women who had previous c-section had delivered the index baby by c-section. Among mothers who had delivered the index baby vaginally, 84.9% of them were satisfied with their delivery method immediately after labor and 85.1% at 1 month after labor. However, mothers who had c-section stated that they are satisfied with c-section in 44.6% immediately after labor and 42.0% at 1 month after labor. Preferred delivery method for the next birth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association with delivery method for the index birth both immediately after labor and in 1 month after labor. The proportion of mothers who prefer vaginal delivery for the next birth increased with the degree of satisfaction with the vaginal delivery for the index birth but the proportion of mothers who prefer c-section for the next birth was high and they did not change significantly with the degree of satisfaction with the c-section for the index birth.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current high technology-based, physician-centered prenatal and partritional cares need to be reoriented to the basic preventive and promotive technology-based, and mother-fetus-centered care. It is also suggested that active involvement of pregnant woman in decision-making process for the delivery method will increase the rate of vaginal birth after c-section and decrease c-section rate and improve the degree of maternal satisfaction after delivery. 본 연구는 임산부들의 분만전 분만방법에 대한 태도, 자신의 분만방법에 대한 이해 및 개입 정도, 분만후 분만방법에 대한 만족도 등을 평가하기 위하여 대구시내 1개 대학병원과 1개 산부인과 전문병원에서 산전진찰을 목적으로 내원한 임신 36주 이상의 임부 693명을 대상으로 분만전, 분만직후, 분만 1개월 후 3차례에 걸쳐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임신기간 중 분만방법에 대한 교육이나 상담을 받은 임부는 24.0%였으며, 교육이나 상담을 받은 임부의 비율은 이전에 제왕절개분만을 한 임부에서 유의하게 높았다(p<0.05). 초산부, 자연분만을 했던 경산부,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경산부 모두 자연분만이 엄마나 아기의 건강에 더 좋다고 대답하였으나,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임부들 중 9.2%는 제왕절개분만이 아기의 건강에 더 좋다고 생각하였다. 분만전 선호하는 분만방법은 초산부와 자연분만을 했던 경산부는 90% 이상이 자연분만을 원했으나,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경산부는 85.6%가 제왕절개분만을 선호하였다. 분만전 자연분만을 선호하였던 임부들이 제왕절개 분만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의사의 권유가 81.9%, 남편의 권유가 0.8%, 충분히 상담후 결정한 경우가 4.7%, 산모가 원하여 12.6%였으며, 자연분만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대부분이 제왕절개분만을 할 특별한 사유가 없었거나(67.2%) 산모가 원한 것(30.6%)으로 나타났다. 제왕절개분만을 원했던 임부들의 제왕절개분만을 결정하게 된 이유는 의사의 권유가 76.2%, 산모가 원한 경우 20.0%, 남편의 권유가 1.3%, 의사와 충분히 상담후 결정한 경우는 2.5%였다. 의사의 권유로 제왕절개분만한 산모가 수술 이유에 대해 충분히 설명을 들은 경우는 55.1%였다. 제왕절개분만을 한 산모들의 수술 이유에 대한 의무기록과 산모 대답간의 일치율은 75.9%였으며, 반복 제왕절개분만일 경우와 산모가 원한 경우에 5% point 이상 응답을 차이가 났다. 초산부와 자연분만을 했던 경산부의 산전에 선호한 분만방법은 실제 분만방법과 유의한 관련성을 보였고(p<0.05), 제왕절개분만을 했던 경산부들은 선호도에 관계없이 100% 제왕절개분만을 하였다. 분만후 분만 방법별 자신의 분만방법에 만족하는 비율은 자연분만한 산모는 분만직후 84.9%, 분만 1개월 후 85.1%였으나 제왕절개분만을 한 산모는 분만직후 44.7%, 분만 1개월 후 42.0%로 나타냈다(p<0.05). 분만후 분만방법에 대한 선호도는 분만직후, 분만 1개월 후 모두 분만방법과 유의한 관계를 보였고, 각 시기별 분만방법에 대한 만족도와는 자연분만을 한 산모들은 자신의 분만방법에 만족할수록 자연분만을 선호하였지만, 제왕절개분만을 한 산모들은 만족 정도와 관계없이 제왕절개분만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그동안의 의사 중심의 전문적인 기술위주의 산전관리와 분만관리에서 기본적인 예방 및 건강증진 위주의 임부와 태아 중심 관리로의 방향 전환이 필요하며, 임부의 임신과 분만에 관한 적극적인 교육 및 상담이 필요하며, 분만방법 결정과정에 임부가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제왕절개 분만율을 낮추고 제왕절개술후의 자연분만을 유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분만후 분만방법에 대한 만족도도 향상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 SCOPUSKCI등재

            일개 도시 보건소 이용자들의 혈청 HBsAg 및 Anti-HBs 양성률

            신말숙,황태윤,김창윤,Shin,,Mal-Sook,Hwang,,Tae-Yoon,Kim,,Chang-Yoon 대한예방의학회 1997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0 No.3

            1996년 5월에서 10월 사이에 대구광역시 서구보건소 이용자들 중 간염검사를 받고 설문조사에 성실히 응답한 1,160명을 연구 대상으로, 이들의 B형 간염의 위험요인 및 예방접종 유무에 따른 HBsAg 및 anti-HBs 양성률을 조사하였다. 혈청 HBsAg과 anti-HBs 검사는 EIA(Enzyme Immunoassay)법으로 하였으며, 미리 고안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개인 면접법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설문항목은 개인의 일반적 특성에 관한 것과 예방접종력, 과거병력 그리고 B형 간염에 대한 위험요인 등을 설문조사 하였다. 혈액검사 결과 및 설문조사 결과는 개인용 컴퓨터로 정리하여, spss/pc+ 통계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chi^2$-검정, fisher's exact 검정, 다중 로짓 회귀 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대상자들 전체의 HBsAg 양성률은 5.2%였고, anti-HBs 양성률은 62.4%였다. 남자에서 HBsAg 양성률은 6.6%, 여자에서는 4.3%였고, anti-HBs 양성률은 남자에서는 66.7%, 여자에서는 63.5%였다. 연령을 15세 이하와 16세 이상으로 구분한 경우 15세 이하에서는 HBsAg과 anti-HBs 양성률이 각각 2.6%, 67.2%였고, 16세 이상에서는 각각 6.5%, 60.0%였으며, 두 연령군 사이에 HBsAg과 anti-HBs 양성률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p<0.05, p<0.01). 15세 이하에서 B형 간염 예방접접을 한 군에서는 HBsAg 양성률이 2.2%, anti-HBs 앙성률이 70.1%였고, B형 간염을 않은 경우에는 HBsAg 양성률이 20.0%, anti-HBs 양성률이 40.0%였다. 16세 이상에서는 B형 간염 예방접종을 한 경우 HBsAg 양성률이 3.5%, anti-HBs 양성률이 71.7%였고, B형 간염을 앓은 경우에 HBsAg 양성률은 57.1%, B형 간염 이외의 간질환을 앓은 경우에 HBsAg 양성률이 1l.1%였다. B형 간염 위험요인에 따른 HBsAg 양성률은 15세 이하와 16세 이상에서 공통적으로 가족내에 B형 간염보유자가 있는 경우에 없는 경우에 비해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5, p<0.01). 혈청내 HBsAg 유무에 기여하는 요인들을 파악하기 위하여 B형 간염의 위험 요인과 개인의 B형 간염에 대한 과거력을 독립변수로하여 로짓 회귀 분석을 실시한 결과 15세 이하와 16세 이상에서 공통적으로 개인의 B형 간염력과 가족내 B형 간염 보유자가 유의하게 대상자의 혈청내 HBsAg 양성률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였다. 혈청내 anti-HBs의 유무에는 15세 이하와 16세 이상에서 공통적으로 B형 간염 예방접종이 유의한 변수였다. 최근에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한 B형 간염 감염수준에 관한 연구가 전무한 실정에서 B형 간염 예방접종이 활발히 시행된 후 지역사회 주민들의 B형 간염 감염에 대해 조사를 한 것은 의미있는 연구라 생각되며 앞으로 B형 간염에 대한 대책수립을 위 한 체계적이고 광범위한 형태의 감염수준 파악을 위한 연구가 수행되어야 할 것이다. Hepatitis B virus(HBV) infection is one of the major health problems in Korea and HBsAg positive rate was known to be about $5\sim15%$ in general population. This study was conducted to identify the positive rates of serum HBsAg and anti-HBs among community population regarded as having hish HBV vaccination rate than in previous decade, using EIA(Enzyme immunoassay) method, in Seo-Gu, Taegu, Korea. The study subjects were 1,160 who visited Seo-Gu Health Center for check-up serologic markers of hepatitis 3. The data were obtained from the serologic test for hepatitis markers and questionnaire survey was conducted to obtain the general characteristics, vaccination history, past history of hepatitis and other liver disease, and exposure history to risk factors of hepatitis of the study subjects. The positive rates of HBsAg and anti-HBs were 5.2% and 62.4% respectively. The positive rates of HBsAg for male and female were 6.6% and 4.3% respectively. The age was divided into two groups as group I (less than 15 years old), group II (more than 16 years old) according to the hypothesis that these two groups might be different in HBV vaccination rate. HBV vaccination rates for group I and II were 83.1% and 52.3%. The positive rates of HBsAg for group I and II were 2.6% and 6.5%. The positive rates of HBsAg for the vaccinated people of the group I and II were 2.2% and 3.5%, the positive rates of anti-HBs for the vaccinated people of the group I and II were 70.1% and 71.1% respectively. The most significant factor in positive rate of HBsAg was 'hepatitis carrier in family'.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revealed that 'hepatitis history' and 'hepatitis carrier in family' were significant variables for positivity of HBsAg, and 'hepatitis B vaccination' was only a significant variable for positivity of anti-HBs.

          • SCOPUSKCI등재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근로자의 인식과 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남시현,감신,박재용,Nam,,Si-Hyun,Kam,,Sin,Park,,Jae-Yong 대한예방의학회 1995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8 No.2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근로자들의 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조사하기 위해 대구지역의 29개 사업장에서 특수건강진단 수검근로자들에게 자기기입식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그중 779명을 대상으로 하여 분석하였다. 건강믿음모형을 일부 변형하여, 특수건강진단에의 자발적 수검 여부와 필요성 인지를 최종적인 종속변수로 한 새로운 연구모형을 만들어서 이들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분석하였다.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필요성 인지율은 77.2%, 자발적 수검율은 79.2%로 나타났다. 자발적 수검 여부에는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필요성 인지, 유익성, 행동계기가 주요 영향요인으로 제시되었으며,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필요성 인지에는 직업병에 대한 감수성 및 심각성,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지식, 회사의 지지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직업병에 대한 감수성 및 심각성에는 성, 연령, 학력, 직업경력, 보건교육경험이,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지식에는 연령, 학력, 직업경력, 질병통제위가,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유익성에는 연령, 질병통제위, 건강자부심, 보건교육경험이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로 미루어 볼 때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자발적 수검률과 필요성 인지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직업병 판정을 받은 사업장에서는 그 사실을 널리 알려 직업병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야 하며, 특수건강진단의 결과를 근로자 본인에게 바로 통보하여야 하고, 회사의 적극성을 높이기 위해 회사간부 대상의 홍보 및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보건교육 경험이 특수건강진단에 대한 지식과 유익성, 직업병에 대한 감수성 및 심각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아, 앞으로의 보건교육은 여성, 저연령, 저학력, 저경력자 위주로 이루어져야 하고, 교육 실시 횟수를 늘이고 직업관련 내용을 더 많이 포함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더불어 특수건강진단의 결과로 인해 근로자 본인에게 불이익이 돌아가지 않도록 배려되어야 할 것이다. To investigate the factors influencing workers' perception and attitude toward special periodic health screening test for workers, a survey with self-administered questionnaires was performed on 779 workers who had special periodic health screening test from September 1 to October 15, 1994. A study model was developed by modifying the health belief model. The end and intermediate response variables of the model wer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and necessity perception on the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The result of analysis was consistent with the study model. Rates for the necessity perception and voluntary participation on the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were 77.2%, 79.2%, respectively. Factors influencing on the voluntary participation were necessity perception, benefit of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and cue to action. And on the necessity perception were susceptibility and severity to occupational disease, knowledge to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and support of company. General and occupational characteristics influencing on the susceptibility and severity to occupational disease were sex, age, educational level, work duration, and health education. On the knowledge to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were age, educational level, work duration, and locus-of-control. On the benefit of special screening for workers were age, locus-of-control, pride on health, and health education. Therefore, to increas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and necessity perception on the special periodic health screening for workers, 1) if a worker is judged as occupational disease, the judgment should be widely known in his workplace, 2) the screening result forms should be directly sent to the workers themselves, 3) for the positivity of employers, the campaign and education program subjected to them should be planned, 4) health education should give the first consideration to the younger, lower educational level, and newly employed women, and its frequency should be increased and it should be more frequently dealt with occupation-related subjects, and 5) the employers should have a careful concern in not being disadvantageous to workers due to result of screening.

          • SCOPUSKCI등재

            우편 설문 응답 양상에 관한 경험

            강대희,안윤옥,Kang,,Dae-Hee,Ahn,,Yoon-Ok 대한예방의학회 1988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1 No.2

            1. 회신율은 연구 주관기관이나 설문조사 내용, 표본의 성격, 응답자에게 주는 이익의 정도, 독촉 방법에 따라 많은 차이를 보이겠지만 본 사례에서 우편설문에 관한 응답양상을 살펴본 바, 회신율에 있어서는 1차 발송후 총 대상에 대하여 약 15-20% , 미응답 대상에 대한 2차 발송 후 2차 대상의 약 30%, 1, 2차 미응답 대상에 대한 3차 발송후 3차 대상의 약 20%정도의 회신율을 보여 총 회신율에 있어서는 약 54%정도를 보이었다. 이것은 사회과학 연구 조사에서의 회신율 10-25%에 비하여는 상당히 높다고 할 수 있고(김경동, 1986), 질문서 회신율이 50%면 분석의 목적 상 무난하다고 보아야 하고, 60%면 좋은 편이고, 70%가 넘으면 아주 훌륭하다는 Babbie(1973)의 의견에 비추어 볼 때 무응답 대상에 대한 비교연구가 수반되어야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겠지만 본 사례에서의 회신율은 그런대로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생각된다. 2. 미응답 대상에 대한 독촉 발송 시기에 있어서는 미응답 대상에 대하여 최초 발송 2주일 후 정도가 적절할 것으로 판단되며, 3차 발송까지 시행하는 것이 회신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생각된다. 3차 발송 이후에도 응답이 없는 경우 또다시 독촉(4차 이상 발송)하여도 전체 회신율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Christopher는 정부의 후원을 받는 조사 연구의 경우 회신율이 높다고 보고하였는데 이번 조사연구에서도 관련 부처로부터의 협조 공문이 회신율을 높이는데 기여하였다고 사료된다(Oppenheim, 1966).

          • SCOPUSKCI등재

            감각신경성 청력손실에 영향을 미치는 제 요인에 관한 연구

            홍성철,배성욱,이종영,Hong,,Seong-Chul,Bae,,Seong-Wook,Lee,,Jong-Young 대한예방의학회 1998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1 No.2

            감각신경성 난청은 성인에서 장애의 원인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소음성 난청은 흔한 직업병 중의 하나이며 산업보건사업의 주요 관심 중의 하나이다. 그러나 소음폭로와 노화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경우 그 원인이 규명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므로 난청에 대한 개인간의 감수성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인을 찾는 것은 중요하며 최근 청력손실의 측정치로서 소음 외 변수와의 상관성을 연구함으로써 청력손실에 대한 개인의 감수성의 차이를 밝히려는 많은 시도가 있었다. 특히 소음성 난청에 대한 많은 연구가 있어 왔지만 소음성 난청에 대한 감수성의 개인차에 대해서는 만족하게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본 연구는 소음 비폭로자를 대상으로 소음폭로 이외 감각신경성 난청을 유발하는 잠재적 위험 인자들을 찾아내어 그 위험인자들의 역할을 평가하기 위해 주로 심혈관 위험인자와 지혈 및 혈액점도 요인이 청력손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하였다. 대구시내 모 대학병원에서 91년에서 96년까지 종합검진을 받은 3050명을 대상으로 하여 청력검사와 혈액검사 및 생화학 검사 결과를 검진자료에 추출하여 위험인자들과 청력손실간의 관련성을 연구하였다. 그 결과 소음을 제외하고 감각신경성 청력손실에 미치는 영향으로 연령과 성별이 가장 크며, 성별 분포의 차이는 연구 변수에는 포함되지 않는 흡연력, 취미, 과거 소음폭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며 본 연구에서는 확인할 수 없었다. 그리고 심혈관 위험인자인 체격지수, 혈압,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양의 영향을 알부민은 음의 영향을 어느 정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혈중점도 및 지혈인자와 관련하여 헤마토크릿, 백혈구, 혈소판 용적백분율, 적혈구침강속도가 어느 정도 양의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심혈관 위험인자와 혈액점도 및 지혈인자는 상호 관련성이 있으며, 이들과 소음노출 등이 서로 상호 작용하여 청력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Reports on a potential relationship between sensory neural hearing loss(SNHL) and cardiovascular or hematologic factor show that the results are controversial. A detailed analysis of risk factors in the development of SNHL was carried out in 3,050 non-noise exposed healthy worker. The mean hearing threshold of both ears at 500, 1000, 2000, 4000, 8000Hz was measured and the effect of age, possible cardiovascular risk factor and hematologic factor (blood viscosity and hemostatic factors) on SNHL were evaluated. first, each of these were associated with loss of hearing sensitivity when univariately and multivariatively analysed. In a multiple regression model, age, sex, body mass index, WBC and total cholesterol level were independently associated with the mean of hearing sensitivity decrease at 4000 and 8000Hz. Second, study subjec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 (normal vs SNHL) and we compare the possible risk between both groups, and analysed univariate and multivariative logistic model. In a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model, age, sex, body mass index, WBC and total cholesterol level, total protein, platelet were independently associated with SNHL. Our results show that we have some reliable indices of susceptibility to SNHL using cardiovascular measures or biochemical factor, but future, more extensive studies are required.

          • SCOPUSKCI등재

            저농도 혈중 카드뮴과 아연이 혈압에 미치는 영향

            이덕희,김두희,Lee,,Duk-Hee,Kim,,Doo-Hie 대한예방의학회 1992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25 No.2

            A case-control study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blood cadmium, blood zinc and cadmium/zinc ratio and hypertension. Eighty-three hypertensive and seventy-seven normotensive study subjects matched for age and sex were selected from the workers who had no history of job-related cadmium exposure, in Ulsan city and it's vincinity, Korea. The blood cadmium in hypertensive group was $2.90{\eta}g/mL$, which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control group, $1.99{\eta}g/mL$(P<0.01). After stratifing for smoking and age variables, the relationship was still remained. The blood cadmium/zinc ratio in hypertensive group was 2.46, which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control group, 1.65(P<0.01), After stratifing for smoking and age variables, the relationship was still remained.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ance in blood zinc between hypertensive and control group. On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the blood cadmium/zinc ratio is highly significant than blood cadmium. In conclusion, there is the possible relationship between blood cadmium level which has been known to be within normal limits and hypertension. But, futrher cohort studies to define the effect of cadmium on human hypertension are required. 혈중 카드뮴, 아연 및 아연에 대한 카드뮴의 비와 혈압 간의 관련성을 보기 위하여 울산 및 그 인근지역에서 직업적으로 카드뮴에 폭로된 경력이 없는 근로자중 고혈압군 83명과 대조군 77명을 성과 연령에 대해 빈도수 짝짓기로 선택하여 얻은 결과는 다음과 같다. 평균 혈중 카드뮴치는 고혈압군이 $2.90{\eta}g/ml$로, 대조군의 $1.99{\eta}g/ml$보다 유의하게 높았으며(P<0.01), 흡연 정도와 연령에 대해 층화분석을 한 후에도 모든 층에서 고혈압군이 유의하게 놀았다. 혈중 아연에 대한 카드뮴의 비도 고혈압군이 2.46. 대조군의 1.65로 유의하게 높았으며(P<0.01), 흡연정도와 연령에 대해 층화분석을 한 후에도 모든 층에서 고혈압군이 유의하게 높았다. 혈중 아연치는 두 군 사이에 유의한 차이를 볼 수 없었다. 홉연, 연령, 음주, 크레아티닌 및 ${\beta}2$-마이크로글로블린 등의 혼란변수를 고려한 다변량 분적상 혈중 아연에 대한 카드뮴의 비가 가장 유의한 변수로 나타났다. 본 연구를 통하여 볼 때 정상치 범위 이내의 혈중 카드뮴치도 고혈압과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특히 아연치에 대한 상대적인 카드뮴치의 상승이 카드뮴의 절대치보다 더욱 중요한 인자일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명확한 인과관계를 밝히기 위하여서는 코호트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 SCOPUSKCI등재

            예방의학회지 게재 원저논문의 영문초록 질 개선의 평가

            박준호,이화순,박종구,차봉석,김춘배,Park,,Jun-Ho,Lee,,Hwa-Soon,Park,,Jong-Ku,Cha,,Bong-Suk,Kim,,Chun-Bae 대한예방의학회 2003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6 No.2

            Objectives : To compare the quality improvement of the abstracts of original articles, according to the revised manuscript format, of the Kore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Korean J Pre Med) was adopted in 1999. Methods : A total 63 abstracts for 1997, and 49 for 2001, were selected as the original articles from the Kor J Pre Med. This study was carried out by the separate-sample pretest-posttest design. The quality of the abstracts was measured by a checklist of Narine' evaluation criteria, and the other information related to the articles were also surveyed by e-mail and fax or telephone using a self-made Questionnaire, From the response rate, a total of 62 abstracts for 1997 and 49 for 2901 were finally analyzed. Results : The mean number of words in an abstract decreased from 285 in 1997, to 250 by 2001. The mean number of key words per abstract decreased from 3.9 in 1997, to 3.6 by 2001. The mean number of inappropriate usage of key words per abstract, by the MeSH standard, decreased from 1.9 in 1997, to 0.4 by 2001 Also, the overall mean score of abstract quality increased from 0.54 in 1997 to 0.61 by 2001. The range of scores for the abstract quality was better in 2001 ($0.40{\sim}0.77$) than in 1997 ($0.20{\sim}0.81$). From the multiple regression analyses of the 1997 and 2001 databases, the intervention of the manuscript format's revision, and the number of English words to the quality score of the .abstract, were the only statistically significant factors, Conclusions : In conclusion, the quality of abstracts in the Kor J Pre Med has improved since the revised manuscript format was adopted in 1999. The Korean Society for Preventive Medicine will continuously recommend proposals for more informative abstracts in their journal, and will evaluate the abstracts' content with quality criteria. Future studies should address these issues, and compare the quality of abstracts between different international and domestic journals.

          • SCOPUSKCI등재

            한국부인의 임신.분만 및 신생아에 대한 통계적 연구

            최중명,Choi,,Joong-Myung 대한예방의학회 1984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17 No.1

            1982년 1월 1일부터 동년 12월 31일까지 만 1년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 산부인과에 입윈한 산모 1,930명과 신생아실에 입원된 신생아 1,961명을 대상으로 임상 통계적 관찰을 시행하여 얻은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산모의 연령은 $25{\sim}29$세군이 51.30%로 제일 높은 분포를 보였으며, $20{\sim}29$세 사이가 전체의 82.4%를 보였다. 2) 산과력에 의한 산모의 분포에서 분만 및 유산의 경험이 전혀 없는 군이 45.5%로 제일 높았다. 3) 산모의 유산경험에서는 전체 산모의 36.1%에서 경험이 있으며, 평균 유산횟수는 1.8회였다. 4) 분만형에는 자연분만이 58.1%로 제일 높았으며, 다음이 흡인분만으로 22.4%, 제왕절개술이 18.81%의 순이었다. 5) 재태기간의 분포는 미숙아가 7.1%, 만삭아가 87.2%, 과숙아가 5.7%를 보였다. 6) 남아 대 여아의 출생비는 1.03:1이었다. 7) 출생시 체중별 분포에서는 저체중아가 9.0%, 정상체중아가 85.5%, 과체중아가 5.5%를 보였다. 8) 신생아의 평균 신체 계측치는 체중이 남아가 3.28k 여아가 3.18kg였으며, 신장은 남아가 50.40cm, 여아가 49.77cm였고, 흉위는 남아가 32.54cm, 여아가 32.17cm, 그리고 두위는 남아가 33.49cm, 여아가 33.11cm로 계측되었다. 9) 1분 Apgar평점은 남아가 평균 7.70, 여아가 7.63을 나타냈다. 10) 신생아 황달은 전체 신생아의 50.0%에서 볼 수 있었고, 성별에 대한 차이는 볼 수 없었으나 미숙아군이 만삭아나 과숙아군보다 조금 높았다. 11) 신생아 질환의 발생율은 8.9%였으며, 역시 미숙아군에서 높게 발병되었고, 질병별로는 신생아 감염이 35.6%로 제일 높았다. 12) 쌍태아의 비율은 전체 신생아 중 3.1%를 차지하였으며, 단태아에 대한 비는 64.3출산 중 1예였다. 쌍태아의 남여비는 1:1.03이었다. 13) 선천성 기형의 발생 빈도는 2.4%였으며, 성 별 발생빈도는 3.18 : 1이었다. 선천성 기형을 기관별로 보면, 소화기계의 기형이 30.9%로 제일 높았으며, 다음이 비뇨생식기계로 25.9%였다. 14) 신생아 사망율은 11.73이었으며, 출생시 체중별 신생아 사망은 저체중아군이 전체 사망의 78.3%를 차지하였고, 재태기간별로 보면 역시 미숙아군에서 78.3%를 차지하였다. 사인별로 보면 비정상폐환기로 인한 사망이 39.1%로 제일 높았으며, 다음이 미숙아로 30.4%, 그리고 선천성 기형의 13.0%순이었다. Clinical and statistical observations were performed on 1,930 cases of pregnant women who were admitted for delivery in the Department of Obstetrics,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 during 1 year (1982) and on 1,961 cases of neonates who were born to the former. The results were obtained as follows: 1. Concerning maternal age distribution, the commonest age group was that of $25{\sim}29$ and the proportion of the age group $20{\sim}29$ was 82.4% of all. 2. Concerning obstetrical history, the proportion of the women who had no prior experience of delivery nor abortion was the highest, 45.5%. 3. Concerning abortion history, 36.1% of the women had experienced it and the mean number was 1.8. 4. Type of delivery was as follows: Spontaneous delivery; 58.1%, Vacuum extracted delivery; 22.4%, Cesarean section; 18:8%, Breech delivery; 0.7%. 5. Gestational period distribution of the neonates was as follows: Under 37 weeks (Preterm); 7.1%, Between 38 and 42 weeks (Term); 87.2%, More than 43 weeks (Postterm); 5.7%. 6. Sex ratio of male to female of the neonates was 1.03:1. 7. Birth weight distribution was as follows: Under 2,500gm.; 9.0%, Between 2,501 and 4,000 gm.; 85.5%, More than 4,001gm.; 5.5%. 8. The measured growth data of neonates were as follows: Body weight; 3.28kg. for male, 3.18kg. for female, Body height; 50.40cm for male, 49.77cm for female, Chest circumference; 32.54cm for male. 32.17cm for female, Head circumference; 33.49cm for male, 33.11cm for female. 9. The mean values of Apgar score per 1 minute were 7.70 for male and 7.63 for female. 10. The incidence rate of neonatal jaundice was 50.0% and no difference in sex respectively, but more prevalent in preform baby. 11. The incidence rate of neonatal diseases was 8.9% and the commonest disease was neonatal infection (35.6%). 12. Concerning multiple pregnancy, ratio to single births was 1 : 64.3 and the sex ratio of male to female was 1 : 1.03. 13. The incidence rate of congenital anomaly was 2.4% and the commonest anomaly was digestive system anomaly (30.9%). 14. The neonatal mortality rate was 11.73 per 1,000 neonates, and the majority of neonatal deaths were in low birth weight and preform neonates (78.3%). 15. The causes of neonatal deaths in decreasing order of frequency were abnormal ventilation (39.1%), prematurity (30.4%), congenital anomaly (13.0%) and etc.

          • SCOPUSKCI등재

            자동차 조립 작업자들에서 상지 근골격계의 인간공학적 작업평가(Rapid Upper Limb Assessment) 결과와 자각증상과의 연관성

            김재영,김해준,최재욱,Kim,,Jae-Young,Kim,,Hae-Joon,Choi,,Jae-Wook 대한예방의학회 1999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32 No.1

            본 연구는 Rapid Upper Limb Assessment(RULA)를 이용하여 자동차 조립작 업에 대한 인간공학적 작업평가를 하고, 이 결과와 작업관련 상지 근골격계 질환의 자각증상율 및 작업특성 변수들의 연관성을 분석함으로써, RULA결과가 관련 신체부위의 통증이나 불편함으로 보고되는 근골격계 부하의 좋은 지표가 될 수 있는지, RULA평가체계를 이용하여 작업 위험도가 적합한지 여부를 평가할 수 있는가를 보고자 하였다. 자동차 제조업 작업자 314명을 대상으로 근골격계질환 자각증상설문과 RULA를 이용한 작업평가를 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NIOSH의 작업관련 근골격계 질환의 감시기준(surveillence criteria)에 따라 자각증상을 조사한 결과, 연구대상자 중 목 32.8%, 어깨 26.4%, 팔 10.5%, 손 29.3%, 허리 41.4%였으며, 한가지 이상 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62.4%의 분포를 보였다. 2. 품질관리부에 비해 조립부서 작업자 틀이 전체 증상과 어깨, 허리, 팔 및 손부 위 증상에서 더 높은 유증상률을 보였다(p<0.05). 3. 부서별 RULA를 이용한 작업평가 결과, 서브/조립반과 의장반의 공정이 높은 위험점수를 보였다. 전체 조립부서에 대한 평가결과 적합한 작업은 3.02%였고, 62.8%가 부적합한 작업으로 작업전환이나 중재조치가 필요한 경우였다. 자각증상과 RULA를 이용한 작업평가 결과를 비교한 결과 RULA점수가 클수록 자각증상율이 높음을 보였다.(p<0.05) 4. RULA평가지표와 자각증상사이의 관련성을 보기 위하여, RULA지표와 기타 작업관련요인들을 독립변수로, 자각증상유무를 종속변수로 하여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최종적으로 증상유무를 가장 잘 설명하는 회귀모형에 대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모든 증상군에 대해서는 반복작업(OR 2.183), 진동공구 사용(OR 2.775)과 총 위험도 점수(OR 2.250); 목 부위 증상군에서는 상완의 자세점수(OR 1.786), 상완 및 손부 위의 총점수(OR 1.634) ; 어깨 증상군은 상지의 근사용(OR 3.076), 상완 및 손부 위의 총점수(OR 1.798); 어깨와 목 부위를 합한 증상군은 상완 및 손부위의 총점 수(OR 1.715)와 상지의 근사용 점수(OR 2.057); 팔 증상군에서는 상지의 근사용 점수(OR 10.662) ; 손 부위 증상군에 대해서는 손목의 자세/손목 비틀림 지표 (OR 2.068)와 상지의 근사용 점수(OR 2.215); 허리부위 증상군에서는 하지의 근사용 점수(OR 2.601)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지표였다.(p<0.05) 이상의 결과에서 작업관련 상지근골격계 자각증상과 RULA 점수사이에는 연관성이 있음이 관찰되었다. 이는 RULA가 직업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근골격계 부하에 폭로된 작업자들을 평가하는, 일차적인 작업 위험도 평가도구(Screening tool)로서 쓰일 수 있음을 말해준다. 다만 향후 RULA 사용에 있어서 상지(upper limb)와 허리부위(back)의 평가를 구분하고, 기타 다른 작업관련 요인들에 대한 평가체계를 보완하는 것이 필요하다. Objectives. This study was conducted to evaluate the association between upper extremity musculoskeletal symptoms and Rapid Upper Limb Assessment(RULA) in vehicle assembly line workers. The goal of this study is to show the feasibility of RULA as a checklist for work related musculoskeletal symptoms (WMSDs) in Korean workers. Methods. The total number of 199 people from the department of assembly and 115 people from the department of Quality Control(QC) in automotive plant were subjects for this cross sectional study. A standard symptom questionnaire survey has been used for the individual characteristics, work history, musculosketal symptoms and non-occupational covariates. The data were obtained by applying one-on-one interview for the all subjects. RULA has been applied for ergonomic work posture analysis and the primary ergonomic risk sure was computed by RULA method. Association between upper extremity musculoskeletal symptoms and RULA were assessed by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Results. A total of 314 workers was examined. The prevalence of musculoskeletal symptoms by NIOSH case definition was 62.4%. The distribution of musculoskeletal symptoms by the part of the body turned out to be following; back:41.4%, neck: 32.8%, shoulder: 26.4%, arm: 10.5% and hand:29.3%. The relationship of the individual RULA scores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for the prevalence of musculoskeletal symptoms. As the result of the multiple logistic regressioin analysis, grand final score (OR=2.250 95% CI: 1.402-3.612) was associated with musculoskeletal symptoms in any part of the body.; upper arm score(OR=1.786 95% CI: 1.036-3.079) and posture score A(OR=1.634 95% CI: 1.016-2.626) in neck; muscel use score(OR=3.076 95% CI:1.782-5.310) and posture score A(OR=1.798 95% CI: 1.072-3.017) in shoulder; upper arm score(OR=1.715 95% CI: 1.083-2.715) and muscel use score(OR=2.057 95% CI:1.303-3.248) in neck & shoulder; muscle use score(OR=10.662 95% CI: 3.180-35.742) in arm; writst/wist score(OR=2.068 95% CI: 1.130-3.786) and muscle use score(OR=2.215 95% CI: 1.284-3.819) in hand & wrist.; muscle use score of trunk (OR=2.601 95% CI: 1.147-5.901) in back. Conclusions. Musculoskeletal symptoms of the extremities were strongly associated with individual RULA body score. These results show that RULA can be used as a useful assessment tool for the evaluation of musculoskeletal loading which is known to contribute to work-related musculoskeletal disorders. RULA also can be used as a screening tool or incorporated into a wider ergonomic assessment of epidemiological, physical, mental, environmental and organizational factors. As shown in this study, complement of the analysis system for the other risk factors and characterizing between the upper limb and back part will be needed for future work.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