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과 일본 巫 물질문화의 유사성에 대한 소고 - 신장대와 오누사 및 금줄과 시메나와를 중심으로 -

        조정호 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 2020 石堂論叢 Vol.0 No.78

        The origin of Korean and Japanese culture may be found in shamanism (巫). Shamanism has been inherited as superficial Moo-sog (巫俗) in Korea under spreading of high religions like as Buddhism, Confucianism, and so on. However, in Japan, shamanism has been inherited as national religion Shindo (神道, しんとう, しんどう). Just as Buddhism and Confucianism were passed on to Japan from the Korean Peninsula, it may be assumed that Korean shamanism was also passed on to Japan during exchanges between Korea and Japan. In the academic world, it was suggested that there has been the existence of ‘Hata Clan (秦氏) coming over to Japan,’ and that a maternal ancestor of the Japanese emperor worshiped as gods in Shindo was Baekje people. Also there is a study that looked at Matsuri (祭り, まつり) and Korean shamanistic ritual (Kut), which are rituals in the same context. However research on its propagation or mutual influence is insufficient, and there are very few studies comparing Korean shamanism and Shindo. The main reason can be found in the fact that in particular both Korean shamanistic rituals and Matsuris emphasize the originality of each region. In this regard, Japanese records for Japanese shamanism and Shindo are older than domestic records for Korean shamanism. Although it is argued that Japan has been handed down a lot of culture through the geographically adjacent Korean Peninsula, arguments on the spread of Korean shamanistic culture to Japan are lacking. Therefore, in this paper as a basic search, noticed that Hata Clan (秦氏) founded the origin jinja (Shinto shrine) of the Inari deity (稲荷神), which is believed in about 32,000 jinjaes (神社) out of about 100,000 jinjaes, and has served as chief priest since AD ​​711. When ‘Shilla-related people Hata Clan (秦氏)’ was to disseminate rice cultivation and weaving techniques by relocating to Japan to escape ‘the constant war between Silla and Goguryeo and between Silla and Baekje’ and ‘the conflict between the Silla ruling classes’, it was possible that the Korean shamanistic folkway was also introduced directly or indirectly to Japan. From this point of view, in this paper, the similarity between geumjul (禁-line) and shimenawa (注連繩) that differentiate holy ground is discussed, and also the one between shinzangdae (神將-stick) and ōnusa (大幣) that are widely used in Korean and Japanese shamanistic events. According to this paper, shinzangdae & ōnusa and geumjul(禁-line) & shimenawa (注連繩) that have widely been used in Korean shamanism and Shindo, had been spread in the period of rice farming and jute (麻) delivery from Korea to Japan by the doraein (渡來人) who crossed over to Japan from Korea. Follow-up studies for this are needed in various ways. 한국과 일본 문화의 시원은 무(巫)에서 찾을 수 있다. 무(巫)는 불교, 유교, 기독교와 같은 고등종교의 전파 속에서도 면면히 이어져 한국에서는 무속으로, 일본에서는 신도(神道)로 남아 있다. 불교와 유교가 한반도에서 일본에 전해진 것처럼, 무(巫) 문화도 도래인(渡來人)에 의해 한반도에서 일본에 전해졌으리라 짐작할 수 있으나 이를 밝힌 연구는 없다시피 하다. 다만, 신라계 도래인 하타씨의 존재가 학계에서 인정되고 있으며, 신도에서 신으로 신앙되는 천황의 조상 모계가 백제 인이라는 주장이 있었고, 신령에게 제사를 지내는 마쓰리(마츠리, 祭り, まつり)와 한국 굿을 같은 맥락에서 조망한 연구가 있으나, 그 전파나 상호간 영향을 탐색한 연구는 미진하다. 한국의 무(巫)와 일본의 신도(神道)를 각각 고유한 것으로 조망할 뿐 그 관계를 비교한 연구는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그 주된 원인은 한국의 무(巫) 의식이나 일본 신도(神道)의 마쓰리가 지역별 시원을 강조해온 점에서 찾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일본 무(巫)에 대한 일본 기록은 한국 무(巫)에 대한 국내 기록보다 역사가 오래되었고, 한국 무(巫) 문화의 일본 전파에 대한 논증은 없다시피 하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하타(秦)씨가 10만 여개의 일본 신사 중 3만 2천여 개의 신사에서 신앙되는 이나리 신(稲荷神)의 본산을 창건하여 서기 711년 이래 신직을 맡아 제사를 관장해오는 점에 주목하여, 신라와 고구려 및 신라와 백제의 끊임없는 전란과 신라 지배층간의 갈등을 피해 일본으로 이주한 신라계 하타씨가 일본에 정착하여 벼농사, 양잠, 직조 기술 등을 전파할 때 무(巫) 습속도 직간접적으로 일본에 전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이러한 관점에서 한국과 일본의 무(巫) 의식과 행사에서 두루 사용되는 신장대(神將대)와 오누사(大幣) 및 금줄(禁줄)과 시메나와(注連繩)의 전파를 파악하는 기초적인 탐색을 하였다. 한국의 금줄과 일본의 시메나와를 외적인 모양과 기능 및 벼농사 전래와 도래인(渡來人)의 일본 이주를 중심으로 분석하였고, 한국의 신장대와 일본의 오누사 역시 외적인 모양과 기능 및 마지(麻紙)의 일본 전래와 도래인(渡來人)의 제사 주관 등을 중심으로 살펴본 결과, 오누사와 시메나와는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전파된 물질문화로 볼 수 있으나 이를 다양한 관점에서 실증하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

      • Ion gel-gated graphene transistors

        조정호 한국공업화학회 2015 한국공업화학회 연구논문 초록집 Vol.2015 No.0

        We demonstrated a new design of flexible vertical Schottky barrier (SB) transistors and logic gates based on the graphene-organic semiconductormetal heterostructures and ion gel gate dielectrics. The channel current was modulated by tuning the Schottky barrier height across the graphenesemiconductor junction. P-type pentacene and n-type PTCDI-C8 were utilized as organic semiconducting layers for p- and n-type vertical SB transistors, respectively. High-capacitance ion gel gate dielectrics were applied to modulate the wok function of the graphene, which yielded both the sub-1V operation and the simplified coplanar geometry of the device. The resulting p- and n-type devices exhibited excellent device performances including low-voltage operation with a high current density and on-off current ratio. Furthermore, the low-power logic gates such as the complementary inverter, NAND, and NOR were successfully fabricated onto plastic substrate. The simple, scalable, and room-temperature deposition of both organic semiconductors and gate dielectrics integrated with transparent and flexible graphene opens up new opportunities to realize future transparent, flexible, and low-power organic electronics.

      • Water-gel for gating graphene transistors

        조정호 한국공업화학회 2014 한국공업화학회 연구논문 초록집 Vol.2014 No.1

        Water, the primary electrolyte in biology, attracts significant interest as an electrolyte-type dielectric material for transistors compatible with biological systems. Unfortunately, the fluidic nature and low ionic conductivity of water prevents its practical usage in such applications. Here, we describe the development of a solid state, megahertz-operating, water-based gate dielectric system for operating graphene transistors. The new electrolyte systems were prepared by dissolving metal-substituted DNA polyelectrolytes into water. The addition of these biocompatible polyelectrolytes induced hydrogelation to provide solid-state integrity to the system. They also enhanced the ionic conductivities of the electrolytes, which in turn led to the quick formation of an electric double layer at the graphene/electrolyte interface that is beneficial for modulating currents in graphene transistors at high frequencies. At the optimized conditions, the Na-DNA water-gel-gated flexible transistors and inverters were operated at frequencies above 1 MHz and 100 kHz, respectively.

      • A Comparative Study in the IPA Recovery Process from Water Using an Extractive Distillation Process

        조정호 한국공업화학회 2016 한국공업화학회 연구논문 초록집 Vol.2016 No.1

        본 연구에서는 IPA 수용액으로부터 용매로써 DMSO와 Ethylene glycol을 사용하여 추출증류공정을 사용하여 거의 순수한 IPA를 얻어내기 위한 공정에 대해서 Two-columns 배열과 Three-columns 배열에 대해서 비교 연구를 수행하였다. 용매의 성능은 Ethylene glycol보다는 DMSO가 에너지 소모량 측면에서 좀 더 우수한 용매임을 알 수 있었으며, 공정의 최적화를 위해서 농축기 상부에서 IPA의 공비점 직전의 순도를 총 재비기의 heat duty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였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