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쌍백당 이세화의 시 속에 담긴 술의 일상성 고찰

        이황진(Lee, Hwang-Jin) 한국고전연구학회 2020 한국고전연구 Vol.0 No.50

        쌍백당 이세화(1630-1701)는 기사년(1689)에 인현왕후 폐위가 불가함을 극간한 일로 그 절개와 충정을 인정받으며 당대에 인망이 높았던 인물이다. 본고는 이세화의 시 중에서 술이 등장하는 시를 대상으로 하여 그의 일상 속에서 술이 어떠한 역할을 하는가를 고찰한 글이다. 이세화의 문집인 쌍백당집에서 술이 등장하는 시는 전체 시의 2/5가 넘을 정도로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그간 술과 관련된 선행연구는 대부분이 술의 공효와 칭송, 술의 폐해와 경계, 취흥과 풍류, 근심 걱정을 잊기 위한 수단, 신선세계나 이상향 추구 등과 같이 술이 줄 수 있는 효능이나 술에 취한 후 얻게 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지며 문학적 의미가 부여되어 왔다. 하지만 이세화의 시에서는 술의 그러한 효능은 거의 드러나지 않으며, 술은 이세화의 평범한 일상을 드러내주는 소재로 활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기사년 이후에 지어진 시를 중심으로 살펴보았을 때, 필자가 파악한 이세화의 시 속에 담긴 술의 일상성은 세 가지이다. 첫째, 이세화가 귀전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평온함이 술을 통해 형상화 되어 나타난다. 둘째, 친구에 대한 그리움과 기다림이 술로 표출되어 나타난다. 셋째, 술은 임금을 사모하는 마음과 임금의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을 새삼 고취시키기도 한다. 이처럼 이세화의 시에서 술은 그의 일상을 꾸밈없이 담백하게 담아내는 소재로 활용된다. 이는 질박함이 많고 가식이 적었던 이세화의 성격과 검소하고 청렴했던 그의 삶의 태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어보인다. 18세기는 일상의 문학적 가치에 대한 탐색이 보다 광범위하게 시도된 시기였다고 평가받는다. 이세화는 일상을 소중히 여기고 이를 시의 중요한 소재로 삼았던 작가라는 점에서 그의 시에는 17세기 말에서 18세기로 넘어가는 시기의 시적 경향이 일정 부분 담겨져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Ssangbaekdang Lee Se-hwa(1630-1701) was a man who had high reputation during his life time with the acknowledgement of his integrity and loyalty by his strong opposition of dethroning of Queen Inhyeon in the year of Gisa (1689). This article has the subject of poetry with the alcohol showing in the poems of Lee Se-hwa to contemplate what role would the alcohol in the ordinary life style. There is a substantial portion, over 2/5 of entire poems, emerging with the alcohol in the literature collection of Lee Se-hwa, Ssangbaekdang-jib. However, the alcohols emerging in his poems displayed different trend from the contents handled in the alcohol related previous studies. The alcohol related previous studies have focused on obtaining the virtue and praise of most alcohols, ill-effect and borderline of alcohol, Chwiheung (fun and excitement from alcohol intoxication) and poetic adventure, means for forgetting worries and concerns, and things obtaining after intoxicated to the alcohol or efficacy from alcohol, such as, fresh new world, striving for ideal scheme and it is granted with literature implications. However, in the poems of Lee Se-hwa, such efficacy of the alcohol is almost not displayed and the alcohol is mostly the case of facilitating the ordinary life style of Lee Se-hwa as the material to display the same. When taking a look with the focus on poems written after the year of Gisa, there are three ordinary styles of the alcohol contained in the poems of Lee Se-hwa as this writer finds out. First, the tranquility that Lee Se-hwa felt while engaging in returning from government or civil service to the life in farming was displayed in embodiment through alcohol. Second, the longing and waiting for friend was demonstrated with expression of alcohol. And, third, the alcohol might enhance the mindset to long for the king and mindset to appreciate the grace and blessing of the king. As such, within the poems of Lee Se-hwa, the alcohol was facilitated as the matter that contains his life style without being a superficial mean in a plane way. This may be attributable to the fact that is closely related to the personality of Lee Se-hwa who had significant simplicity with less of pretensions in terms and his attitude in frugal and dignified life style. The 18th century has been appraised as the period when the search for the ordinary literature value was more broadly attempted. The ordinary style of the alcohol contained in the poems of Lee Se-hwa is considered as having the poetry tendency of the period from the end of 17th century to turn into the 18th century.

      • KCI등재

        쌍백당 이세화의 시세계 고찰 -기사년(1689) 이전과 이후의 시세계 대비를 중심으로-

        이황진 ( Lee Hwang-jin ) 민족어문학회 2020 어문논집 Vol.- No.88

        본고는 기사년(1689) 숙종에게 인현왕후를 폐위하는 일이 불가함을 극간한 일로 그 절개와 충정을 인정받은 쌍백당 이세화(1630~1701)의 시세계를 고찰한 글이다. 특히 기사년 이전과 이후의 시세계 대비를 중심으로 하여 그 변화 양상을 살펴보았다. 기사년 이전의 시세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 것은 1663년(34세) 이세화가 평양판관으로 있을 당시 형장을 지나치게 써서 사람이 죽어나간 일로 인해 의주로 유배되었던 사건이다. 이 사건은 그의 관로와 현달을 가로막는 멍에가 되었기에 이후 이것이 자신의 능력과 포부를 온전히 펼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으로 표출된다.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종과 숙종이 그의 능력을 인정해 주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등용해 준 것을 감사하게 여겼기에 이는 자신의 맡은바 직책에 충실히 임하는 것이 곧 충이라는 인식으로 표출된다. 기사년 이후의 시세계를 좌우한 것은 기사년 인현왕후 폐위 사건이다. 당시 오두인, 박태보와 함께 상소문 기사진신소 를 올린 후 모두 숙종의 친국을 받고 유배되는데, 그 둘은 유배 가는 도중에 세상을 뜨고 오직 이세화만이 목숨을 부지하였다. 이세화는 유배에서 풀려난 후 파주 선영 아래로 돌아와 ‘백수귀전(白首歸田), 단심연궐(丹心戀闕).’ 여덟 자를 써서 벽에 걸어 놓고 그러한 삶을 살아가고자 하였다. 이는 곧 자신의 여생을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살아가겠다하는 굳은 의지의 표현이자 기사진신소 에 담긴 진심이었다. 따라서 기사년 이후의 시세계는 바로 그 둘, 즉 농사를 지으며 즐기는 평온한 삶과 임금에 대한 일편단심 이 두 세계로 집결된다. 이렇듯 기사년 이전 시세계의 한 면모였던 포부를 온전히 펼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은 기사년 이후의 시세계에서는 더 이상 드러나지 않으며, 기사년 이전에 표출된 충은 자신의 직책에 충실히 임하는 것이라는 직분이 강조되었던데 반해 기사년 이후의 시에서 충은 일편단심과 같이 심적인 요소가 더 강조되어 표출된다는 점에서도 기사년은 그 이전과 그 이후의 시세계에 큰 변화를 가져오는 전환점이자 변곡점이 되었다. This article is to contemplate the poetry world of Ssangbaekdang Lee Se-hwa(1630~1701) who was recognized for his integrity and loyalty by strong remonstrance to King Sukjong that it would be unacceptable to dethrone Inhyeon-wanghoo (Queen Inhyeon) in the year of Gisa (1689). In this article, the poetry world of Lee Se-hwa is classified into before the year of Gisa and after in a way of taking a look at any change in his poetry world. What influenced so greatly on his poetry world prior to the year of Gisa was the incident of his exile to Uiju because of people died for excessive use of the sticks for flogging criminals while Lee Se-hwa (1663: 34 years of age) was serving as a government official in Pyeongyang. This incident was the road block for him to advance in his government positions that he expressed the regrets for unable to spread his wings of ambition and competence to the fullest. And, notwithstanding the foregoing fact, King Hyeonjong and King Sukjong acknowledged his competence to appoint him in high ranking government posts over the oppositions in the government and he expressed his loyalty toward the king with profound appreciation. The dethroning incident of Inhyeon-wanghoo in the year of Gisa turned around his poetry world. At that time, he submitted the written appeal to the king along with Oh Du-in and Park Tae-bo and all three of them were interrogated by King Sukjong and exiled, and Lee Se-hwa was the only one to sustain his life while the other two were dead on their way to the exile. Lee Se-hwa was released from the exile and lived in the family burial ground in Paju to be with his family and he wrote the eight letters in ‘白首 歸田, 丹心戀闕’ to hang on the wall to write poems on various thoughts. Therefore, his poetry world after the year of Gisa could be summarized in two worlds of living peaceful life to enjoy in farming and the sincerity toward the king.

      • KCI등재

        곤륜 최창대의 누정시 연구

        이황진(Lee, Hwang-jin) 한국고전연구학회 2020 한국고전연구 Vol.0 No.4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17세기 후반부터 18세기 초반에 활동한 소론계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곤륜 최창대(1669~1720)의 누정시를 고찰함으로써 그의 누정시가 갖는 시대사적 의의를 찾아보고자 기획된 글이다. 먼저 최창대가 누정시를 창작한 시기와 그 창작배경에 주목하여 최창대에게 누정은 어떠한 의미를 갖는가를 살펴보았다. 최창대의 누정시 창작시기와 그 창작배경을 보면, 대부분이 부친 최석정, 숙부 최석항, 외삼촌 이인엽, 외사촌 동생 이하곤 등의 일가친척이나 홍세태, 이하영 등 지우와 함께 하며 지은 것들이다. 이러한 사실에서 최창대에게 누정은 일가친지(一家親知)를 볼 수 있고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인식되었다고 볼 수 있다. 다음으로 최창대가 그 이전의 문인들의 누정시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악부시라는 형식으로 누정시를 창작하였다는 사실에 주목하여 악부시로 지은 시 두편(<초연대가>와 <문월정가>)을 살펴보았다. 최창대는 누정에서 느끼는 자신의 정감을 악부시를 활용해 좀 더 자유롭게, 모의나 답습에서 탈피한 개성적인 표현과 내용으로 시를 지었다. 여기에서 최창대에게 누정은 스스로 즐거움을 찾는 자락(自樂)의 공간으로 인식된다. 17세기 후반부터는 누정을 개인적 일상을 즐기는 공간으로 보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자락의 공간이 강조된다. 그리고 18세기 한시의 새로운 경향 중의 하나는 개성의 추구와 변화의 시도이며 그러한 양상은 시의 내용이나 서정, 시체의 선택, 작풍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나타나는데, 최창대가 악부시로 지은 누정시에서 그러한 일면을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최대창의 누정시는 17세기 후반의 누정에 대한 변화된 인식을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18세기 한시의 새로운 경향의 일면을 엿볼 수 있게 한다. This study is planned to consider the arbor poetry of Gollyun Choe Changdae (1669~1720), one of the key figures of Soron who worked actively in the late 17th century till the early 18th century and find the periodic meanings of his arbor poetry. First, paying attention to the time when Choe Changdae created his arbor poetry and the background of his creation, this article has examined what the arbor meant to Choe Changdae. Considering the time when Choe Changdae created his arbor poetry and the background of his creation, we can see that most of the poems were written when he was with his family or relatives, including his father Choe Seokjeong, uncle Choe Seokhang, maternal uncle Lee Inyeop, maternal cousin Lee Hagon, or close friends like Hong Setae or Lee Hayeong. This fact allows us to conclude that for Choe Changdae, the arbor was space where he could see and be with his family or relatives. Next, focusing on the fact that Choe Changdae created his arbor poetry in the form of Yue-fu poetry (樂府詩) which can be hardly found in arbor poetry written by previous literary persons, this paper has examined two pieces of poems, <Choyeondaega> and <Moonwoljeongga>, written as Yue-fu poetry. Choe Changdae wrote his poems about the feelings he had in the arbor more freely with unique expressions and contents getting out of imitating or sticking to an old tradition using Yue-fu poetry. Here, the arbor was recognized by Choe Changdae as the space of Jarak (自樂) to find pleasure on one’s own. From the latter half of the 17th century, there was a noticeable trend that the arbor was regarded as space to enjoy everyday life personally, and the space of Jarak was stressed. One of the new trends of Chinese poetry in the 18th century is to pursue one’s personality and try new things, and this kind of aspect is found in various ways such as a poem’s contents, lyricism, the choice of poetic styles, or writing styles. Part of that can be found in Choe Changdae writing his arbor poetry as Yue-fu poetry. As written above, Choe Changdae’s arbor poetry not only shows us his changed consciousness about the arbor in the late 17th century but also lets us glance at the new trend of Chinese poetry in the 18th century.

      • KCI등재

        “어른들을 위한 동화” 관점에서 이원수의 동화 『꼬마 옥이』 읽기 시고(試考)

        이황진 ( Hwang Jin Lee ) 한민족어문학회 2014 韓民族語文學 Vol.0 No.67

        본고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의 개념과 조건에 대해 고찰하고, 그것을 기준으로 하여 이원수의 동화 『꼬마 옥이』가 ‘어른들을 위한 동화’의 관점에서 감상될 수 있는 이유에 대해 분석한 글이다. 보통 ‘어른들을 위한 동화’와 ‘성인동화’를 같은 의미의 다른 표현이라고 인식하며 그 둘을 별다른 구별 없이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어린이는 읽어서는 안되는, 성인만을 대상으로 하는 동화도 존재하므로 그 둘은 엄격하게 구별되어 쓰여야만 한다. 이에 필자는 성인동화는 ‘성인만을 대상으로 하여 동화의 형식 혹은 동화라는 이름을 빌려 창작된 이야기’로, 어른들을 위한 동화는 ‘어린이와 성인 모두를 대상으로 하여 동화 본연의 특성을 간직하며 창작된 동화’로 분류하였다. 그리하면, ‘성인동화’는 자연스레 아동문학 범주에 포함시킬 수 없는 문학이 될 것이고, ‘어른들을 위한 동화’는 아동문학의 범주에 포함시킬 수 있는 문학이 된다. 그리고 어른들을 위한 동화란 ‘동심을 문학적 이념으로 삼아,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까지도 그 대상으로 하여 창작된 것으로, 어린이와 어른 모두가 각자의 눈높이에 맞는 이해와 감상을 할 수 있는 동화’라고 정의 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하여 『꼬마 옥이』를 감상해 본 결과 『꼬마 옥이』는 충분히 ‘어른들을 위한 동화’로 인정받을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paper analyzed the reason why Lee Won-su`s collection of fairy tales “Kid, Wogi” can be appreciated from the perspective of a “fairy tale for grown-ups”. Ahead of appreciating and analyzing the work, the establishment of the concept of ”fairy tale for grown-ups” was attempted. In general, “fairy tale for grown-ups” and “adult fairy tale” are perceived to be different expressions with the same meaning, and they have been used without clear distinction; however, because there are fairy tales that are aimed only at adults and cannot be read by children these two should be strictly distinguished in use. Accordingly, the writer proposes to indicate adult fairy tales as “stories aimed only at adults created by borrowing the form of a fairy tale or the name of a fairy tale”, while indicating fairy tales for grown-ups as “fairy tales created while keeping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a fairy tale aimed both at children and grown-ups”. In this way, “adult fairy tale” will be naturally literature that cannot be included in the category of children`s literature, while “fairy tale for grown-ups” will be literature that can be included in the category of children`s literature. Also, “fairy tale for grown-ups” is created not only for children but also for adults; thus, it is defined as being a “fairy tale which both children and adults can understand and appreciate at their own level”. Focusing on these facts, as a result of considering “Kid, Wogi”, “Kid, Wogi” was confirmed to conform sufficiently to be a “fairy tale for grown-ups”.

      • KCI등재

        백서에서 Glucocorticoids 투여시 골결손부 치유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이황재(Hwang Jae Lee),김경욱(Kyung Wook Kim)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 1997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지 Vol.23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main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histologically the effects of the Glucocorticoids in the site of Bone defect during the Healing Process of the Bone in Rat. A total of 36 adults Sprague-Dawley malerats, weighing 200gm were used in this experiment group. The others were used as a cintrol group and the rest, 4 rats were sacrificed to measure the Alkaline Phosphatase. Bone defect was performed into the left proximal tibia 2mm beneath from the knee joint deliberately and they were sacrified 3 days, 1 week, 2 weeks and 4 weeks after operation and glucocortucoids were injected into the experimental group(16 rats) as a manner of 18mg/day following 7 days of operation and the other group(16 rats) was not medicated. After completed above procedures, specimen were fixed into 10% neutral formalin. Specimens were examined under light microscope with Hematoxylin-Eosin and Masson s Trichrome stain.\ From the above results were as follows: 1.In the H&E stain control group, the inflammatory cells were infiltrated with partially calcified bone at the 3rd days minimally and cartilages were appeared and bone resorption and calcifications were progressed continuously within the 1st week. At the 4th week, the bone formation and irregular calcifications were examined. 2.In the experimental group on H&E stain, more inflammatory cell infiltrated by the 3rd dats and the new bone was observed on the 1st week and ossification of the cartilagenous tissue, formation of bone marrow and calcification was more progrssed. 3.In MT stain of control group, cartilage formation was extensive in the 3rd and 1st week. Bone trabeculae were accumulated at the 2nd week and bone remodeling was seen at the 4th week. 4.In MT stain of experimental group, cartilage and new bone formation was seen in the 3rd days. Cartilagenous tissue was replaced by the bone on the 2nd weeks and accumulation of osteoids were observed. 5.Alkaline phosphatase was increased up to the 2nd week and prominently decreased in the 4th week at the control group. However, there was a tendency to decrease in the 1st week and increase after 4 week remarkably. From the above results, it was recognized that glucocorticoids were profoundly influenced on bone remodeling in experimental group, decreased the number of osteocytes and decreased accumulation of lacunae.

      • KCI등재

        공컨테이너 공유플랫폼 제공자-사용자간 매칭 우선순위 선정에 관한 연구

        이황재 ( Lee Hwang-jai ),하민호 ( Ha Min-ho ),민윤홍 ( Min Yun-hong ),공인택 ( Gong In-taek ),신광섭 ( Shin Kwang-sup ) 한국물류학회 2020 물류학회지 Vol.30 No.6

        본 연구는 공컨테이너의 공유 플랫폼에서 공컨테이너의 제공자와 사용자 사이의 매칭 시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과 이들의 우선 순위를 평가한다. 국적선사와 외국적선사의 실무진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공컨테이너의 임대 및 임차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7가지를 도출하였고, 설문조사 결과를 AHP 기법으로 분석하여 요인 간 상대적 중요도를 평가하였다. 분석 결과, 공컨테이너 임대를 위한 부가 업무 혹은 업무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요인들이 임대비용보다 더 중요한 요인으로 분석되었다. 이는 임대료와 컨테이너의 규격은 이미 그 범위와 조건에 대해서 선사/리스사/화주사 모두 인지하여 암묵적 합의가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실무진에게는 화물을 적재하고 운송 후 반납하는 데 따르는 부가 업무와 비용 요소들이 더 중요하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향후 플랫폼의 구축과 매칭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필요한 평가 기준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In this study, it has selected critical factors and evaluated their priorities for matching providers and users of the empty-container sharing platform. Seven factors were derived through literature review and previous business practices. It has been finally confirmed by domain experts through consecutive on-site and online interviews. The relative importance of the selected critical factors was calculated by AHP approach based on the survey from domestic and international shipping companies. The results of the analysis suggest that it is very important factor which can determine the efficiency of leasing or sharing empty containers. In addition, it seems more important than cost factors to remove the additional tasks or increase the convenience of the process to share empty containers. This can be interpreted that the boundary of rental cost corresponding with the specifications is generally known among all participants (i.e. shipping companies, lease companies, and shippers) of empty container sharing business. The result shows that these factors did not have the top priority. It may be possible to establish the sequence of matching providers and users of empty containers considering each participant’s preference while designing the process and rules of the empty container sharing platform.

      • KCI등재후보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대학생 해외인턴십의 성공요인 분석

        이황원 ( Hwang Won Lee ) 한국인력개발학회 2011 HRD연구 Vol.13 No.1

        이 연구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대학생 해외인턴십 프로그램의 참가자가 인턴십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 어떤 요인이 작용하는 지를 분석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미국에서 해외인턴십을 종료한 WEST프로그램 참가자 69명을 대상으로 귀국보고서, 인턴수기, 심층면담에 얻은 자료를 바탕으로 사례분석을 실시하였다. 이러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해외인턴십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참가자는 사전준비단계에서 강렬한 참가의지를 보였고 참가목표도 분명했다. 또한 어학연수단계에서 영어능력 향상과 구직준비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참여했다. 특히 인턴구직단계에서 인턴십 구직목표를 현실적으로 조정했으며, 스폰서에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고 자기구직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마지막으로 인턴실행단계에서는 철저한 업무수행을 하는 열성적인 직원(hard worker)이며, 동료직원들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factors of a successful overseas internship program in terms of participant`s perspective. The WEST program, which is a maximum of 18-month long term internship program providing English language education, professional internship experience, and travel in the United States, was closely investigated. This study collected participant`s arrival reports, testimonials, and interviews to investigate internship success. Sixty-nine WEST program returnees` data was analyzed and the program success factors were investigated sequentially. The WEST program stages include pre-departure stage, English language education stage, internship placement stage, and internship stage. At the pre-departure stage, it appeared that successful participants were highly motivated and set the distinctive internship goals. In addition, at the English language education stage they actively participated in an English training course and activities for placement preparation. At the placement stage it showed that successful participants aligned the placement goal into their feasible level and attempted to pass the placement interview. Finally at the internship stage, findings showed that successful interns turned out to be hard workers and were able to maintain a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colleagues at their internship institution.

      • KCI등재

        사마천의 "구활" (苟活)과 굴원의 "사절" (死節)에 대한 고찰

        이황진 ( Hwang Jin Lee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4 人文論叢 Vol.34 No.-

        본고는 삶의 위기와 역경의 순간에 사마천이 선택한 삶 구활 (苟活)과 굴원이 선택한 죽음 사절 (死節)에 대해 살펴보며 그들이 가지는 생사(生死)의 도리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죽음을 택할만한 충분한 상황이었고 그럴 명분도 있었지만 죽음을 택하지 않고 삶을 택한 후, 그 이후의 생을 통해 마침내 원대한 뜻과 대의를 이루어낸 위인들을 구활 의 길을 간 것으로 보았다. 그리고 죽음이 아닌 삶을 선택하였어도 비난받지 않고 오히려 평안한 삶을 누릴 수 있었음에도 죽음을 택함으로, 자신의 절개와 의를 지킨 위인들을 사절 의 길을 간 것으로 보았다. 본고에서는 사마천과 굴원 개인에 대한 분석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사마천을 그처럼 구활 의 길을 택한월왕구천, 손빈과 함께 비교 고찰하였으며, 굴원을 그처럼 사절 의 길을 택한 백이숙제, 개자추와 함께 비교 고찰하였다. 구활 을 선택한 위인은 자신의 원대한 뜻이나 목표를 위해, 자신이 생각하는 의를 이루기 위해 구차한 삶을 선택한 사람이고, 사절 을 선택한 위인은 자신의 절개를 지키고 자신이 생각하는 의를 이루기 위해 죽음의 길을 택한 사람이다. 즉 그들 모두는 생사의 명분 과 생사의 도리 를 깨닫고 있었기에, 자신이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더욱 가치 있다고 여겨지는것을 선택한 것이라는 면에서 공통점을 가진다. 다만, 그 선택이 혹자는 구활 의 길이었고, 혹자는 사절 의 길이었다는 면에서 차이가 있는 것이다. Law and literature have a significant similarity, in regard that they are carried by language, butthey are also complementary due to the logical consistency that law cannot perform its purposeproperly without literary element. In this viewpoint, it can be said that it is very important to investigatethe subject``s response to the period``s culture and cognition in the violent situation in 1960s, whichwas exerted in the name of law, through the relation between Choi, Inhoon``s novel and the law. Choi,Inhoon reveals his own traumatic experience as defendant who walked into court without knowingthe reason . This symbolically shows how the law can suppress a person ideologically in the contradictionof modern times, and dominate the subject``s consciousness world. As it can be seen in Self criticismsession , the order of law, which is hard to understand and uncertain, reminds that the law is a systematically guaranteed violence and at the same time, is operated ideologically. His legal consciousnessreveals the period``s ideology and contradictions in historic and epistemic prospect, in the process ofrevealing and reconstituting connotation of its universality and rationality, without disrupting thenature of law itself, which pursues universality and rationality. Choi, Inhoon also provides a newroute to read the period``s social reality by directly mentioning the problem of law which compelledfixed, standardized order. The more important point is, Choi, Inhoon finds the point of political andideological crack and lack inside public law, which is supposed to realize freedom, equality, humanrights, etc. He combines law and novel by revealing recognition of informal world of life which constantly changes , by putting things hidden in the bottom, with the novel being a historical result aswell as having conventionary law meet our life flexibly together, as a thing which is not fixed ortranscendent.

      • KCI등재

        공정거래법상 단독의 위반행위 규제의 체계(Ⅱ) - 불공정거래행위로서의 거래거절행위의 위법성, 그 본질과 판단기준(판례를 중심으로)

        이황 ( Lee¸ Hwang ) 한국경제법학회 2010 경제법연구 Vol.9 No.2

        현대오일뱅크의 2002년 거래거절 사건에 대하여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이 서로 정반대의 판단을 내려 위법성 판단기준에 관한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 불공정거래행위로서의 개별적 거래거절행위에서의 부당성 판단기준에 관한 우리나라와 일본의 학설을 비교·검토한 결과 우리나라의 다수설과 판례상 법리는 일본의 학설과 하급심 판결을 수입한 것임을 알 수 있었다. 그러나 이에 관한 실제 대법원 판결을 모두 검색하여 내용을 분석한 결과, 판시의 법리보다 실제 부당성을 인정한 범위는 상당히 좁았다. 우선 행위의 주체 면에서 거래거절 행위자가 시장에서 유력한 거래상 지위에 있어야 부당성이 인정되었다. 그리고 객관적 사정에서 거래거절의 주관적 의도를 알 수 있는 경우에는 그 것이 중심적 판단기준이 되었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거래거절로 인하여 상대방의 사업활동이 상당히 곤란해질 우려가 있는 등의 객관적 사유가 인정되어야 비로소 부당성이 인정되었다. 또한 거래거절을 하게 된 경위에 사업상 합리적 사유가 있다면 부당성을 부정하는 정당화 사유로 비교적 넓게 인정되었다. 다수의 학설보다 부당성을 좁게 인정하는 대법원의 실제 판결경향이 우리나라의 경제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타당하다고 생각된다. 나아가 대법원의 이러한 경향조차도 앞으로는 더욱 축소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 Regarding the case of refusal to renew a sale contract by Hyundai Oil Bank in 2002, the Constitutional Court found it a violation of Korean competition law, however, the Supreme Court denied unfairness of the conduct. These contradictory judgments raised confusion in academia about the reach of unfairness in unilateral refusal to deal cases as a kind of unfair trade practices. This article found that current criteria about unfairness of the refusal, widely accepted in academia and expressly adopted by the Supreme Court, stem from old academic discussions in Japan that again have roots in early lower court cases 50 years ago. After analysis of most Supreme Court judgments about unilateral refusal to deal, the author found that the real criteria the Supreme Court applied to find liability were quite narrower than the criteria she expressly adopted; liability was found only when the conduct was done by a business entity with substantial market position that may be short of market dominance, though. When the Court was able to infer certain unfair purpose from conducts, unfairness was readily found. In many cases in which the Court was not able to infer such purposes, however, key issue was whether the business of the transaction party was made very difficult. At the same time, when there exist plausible reasons to engage in the questioned refusal the fairness inferred was readily overturned. In conclusion, the author finds that real criteria the Supreme Court applied to cases are better suited to realities of business transaction in contemporary.

      • KCI등재

        최치원의 현존시 재고

        이황진(Lee, Hwang-jin) 가천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2013 아시아문화연구 Vol.29 No.-

        이미 수십 년 동안 최치원의 시문과 관련한 수많은 연구가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필자가 본고에서 최치원의 현존시에 대한 재고를 시도한 이유는 현전하는 최치원시의 작품수에 대한 견해가 여전히 조금씩 다르며, 더러는 선행연구자의 오류를 여전히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현존시 작품 중 그 시가 과연 정말 최치원의 작품인지 의심해볼 여지가 있는 시가 몇 수 있는데도 여태껏 그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 적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먼저 현존시의 작품수에 대해 선행연구자들의 언급을 시대순으로 살펴보며 현재 127수의 시가 최치원의 시로 인정받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그리고 과거 한 때 최치원의 시라고 여겨진 적이 있었으나 위작이라고 판명된 시나 아직 최치원의 시라고 인정받지는 못하였지만 최치원의 시일 가능성이 있는 시들에 대해 살펴보았다. 『당음유향』 소재 ?비파?, 서거정의 『동인시화』 소재 ?과해연구(過海聯句)?, 이기의 『송와잡설』 소재 칠언절구 한 수, ‘최치원이 12세 당으로 유학갈 때 장인과 나누었다는 송별시’, 최영성이 위작이라고 고증한 ‘가야산절경19명소’는 실질적으로도 최치원의 현존시로 받아들일 수 없음을 재차 확인하였다. 최치원이 찬술한 『법장화상전』 속에 들어있는 ?몽중작(夢中作)?은 중국연구자들 중 간혹 이를 현존시 목록에 포함시키기도 하지만 이는 작품의 일부일 뿐 독립된 하나의 시로 인정할 수 없을 것이다. 반면, 김수영에 의해 제기된 ?서회(書懷)?와 금강산의 구룡폭포 옆에 새겨진 ‘천장백련(千丈白練), 만곡진주(萬斛眞珠)’는 최치원의 시로 인정해도 될 것 이라는 것이 필자의 견해이다.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여러 선행연구자들이 아무런 논란 없이 최치원의 시로 인정해 와 현존시 127수에 포함되어 온 시 중에서 필자가 보기에 위작일 가능성이 있거나 그 진위여부에 의심이 드는 시 ?각미암엄석(刻眉菴嚴石)?, ?석류?, ?증산승(贈山僧)?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였다. For several decades, there have been a lot of researches dealing with Choi Chi Won’s poetry and prose. But this author tries to consider Choi Chi Won’s remaining poems in this study because there still exist quite different views about the number of remaining works written by Choi Chi Won and some of them still follow the errors made by advanced researchers. Also, among the poems believed to be his remaining poems, there are some that still need to be doubted to decide whether they are really the works of Choi Chi Won’s, but few questions have been raised about this up until now. First of all, the study has examined the mentioning of advanced researchers about the number of his remaining poems periodically and found that presently 127 poems are being acknowledged as Choi Chi Won’s poems. And the study also has examined the poems proved to be forgeries even though they were once believed to be Choi Chi Won’s and the ones possible to be his even if they are not yet acknowledged as Choi Chi Won’s. Lastly, among the poems included in the 127 remaining poems of Choi Chi Won’s since many of the advanced researchers have regarded them as his with no objections, this author raises questions about ?Gakmiameomseok?, ?Seokryu?, and ?Jeungsanseung? because they seem to be forgeries to this author or should be doubted for their authenticit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