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민족어문학과 국어학: 영역과 경계를 중심으로

        김양진 ( Kim Ryangjin ) 민족어문학회 2017 어문논집 Vol.- No.79

        본고에서는 최근 `국어학`의 대체 개념으로 부각된 `민족어학`의 개념을 되짚어보고 이러한 개념의 변화가 `한민족`에 대한 정체성의 확보와 유관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를 `한민족어학(혹은 한어학)`으로 부르는 것이 타당하다는 주장과 함께 `한류` 및 `한글문명권`의 시각에서 남북의 정치적 이념에 한계 지어진 명칭`한국어`와 `조선어`를 뛰어넘는 통합적 명칭으로서 `한민족어`의 사용을 강조한 것이다. 본고에서는 최근 `민족어학` 혹은 `겨레말`, `우리말` 등의 대명사적 용법으로 우리 민족어를 지칭하려는 경향에 대해 국제적 시각에서 우리 민족어를 `한민족어` 혹은 `한어(韓語)`로 부를 수 있는 자신감을 획득할 때, 분단의 한계에 기인한 여러 개념상의 혼란이 정지될 것으로 기대하였다. Replacing the concept of `The study of the Korean Language` with the emerging alternative concept `The Study of National Language` is detrimental to securing the identity of Koreas national language. In addition, it emphasizes the use of `Korean National language` as an integrated name that goes beyond the names `Korean National` and `Chosen language`, which are limited to the political ideology of North and South from the perspective of the `Korean Wave` and `the Hangeul cultural sphere`. In this paper, we have recently examined the tendency to refer to our national language in terms of pronouns such as `ethnic language` or `"Georemal` or `Our language`. When we gained the confidence to call our national language as `Korean National Language` or `Han language` in the international perspective, we expected that various conceptual confusion stemming from the limitation of division would cease.

      • KCI등재

        해방기 어문 운동이 문학에 미친 영향 -문인들의 반응을 중심으로-

        김동석 ( Dong Seok Kim ) 민족어문학회 2006 어문논집 Vol.- No.54

        민족 국가 수립이라는 해방기의 역사적 과제 앞에서 활발하게 전개된 `민족어로서의 모국어 회복 운동`은 좌.우익의 정치 이념적 대립을 떠나 찬.반 이론의 여지가 있기 어려운 것이었다. 모국어 상실 위기로까지 치달았던 일제 강점기 경험은 민족의 운명과 언어의 운명을 동일시하게 한 계기가 되기에 충분했다. 훼손된 모국어의 회복을 통해 민족 정신을 보존할 수 있고 민족 국가의 기반을 확립할 수 있다는 믿음은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으로 여겨졌다. 일본어의 잔재를 A recovery movement of their own language as a nation`s language was spreading out actively under the historical subject of establishing a nation-state in the Liberation era. An experance of the colonial era by japanese imperialism was enough to be a mome

      • KCI등재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處容 形象의 變容 樣相?處容傳承을 중심으로?

        하태석 민족어문학회 2003 어문논집 Vol.47 No.-

        An Phase of Transformation of Cheoy ong(處容)'s figure: Focusing on the transmission of Cheoyong(處容傳承)

      • 국어 현재 시제의 형태론적 실현

        서형국 민족어문학회 2002 어문논집 Vol.45 No.-

        A study on the morphological realizationof present tense in Modern Korean 이 글은 문장 종결형을 대상으로 국어에 현재 시제가 존재한다는 형태론적 근거를 어형변화표를 통해 확인하고 그 의의를 밝히는 데 목적이 있다. 국어 문장 종결형의 문법 범주는 선어말어미로만 발현되는 것이 아니며, 어형변화표 내에서 형태론적 실현 양상이 공고하게 유지함으로써 실현될 수 있다. 국어의 현재 시제는 선어말어미를 통해 발현된다기보다 어형변화표 내에서 현재를 표현하는 어형들을 형태론적으로 공고히 유지함으로써 실현된다.이와 같은 논의를 통하여 국어에도 굴절어적인 어형변화표를 이루는 범주가 존재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국어에서 하나의 범주가 하나의 형태소로 일대일 대응하는 관계를 보이는 교착어적 성격에만 국한된 특성을 보이지 않음도 아울러 살펴본다.<주요 어휘>현재 시제, 어형변화표, 선어말어미, 굴절어적 특성

      • KCI등재

        온라인 한국어 수업에서의 확장형 듣기 활용 사례 연구

        김형민 민족어문학회 2022 어문논집 Vol.- No.95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educational implications and effectiveness of extensive listening when applied to online Korean language classes. To achieve this aim, 30 foreign learners taking the ‘Academic Korean Listening’ class at K University were required to engage in extensive listening outside of class and upload listening materials on Padlet as homework assignments. Learners would watch a video then discuss the content together in synchronized Korean language classes held on Zoom. A survey was then conducted to collect learner responses and analyze the effects of extensive listening on their learning. Based on the results of the analysis, extensive listening has revealed learners’ acknowledgement of student-centered classes, improvement in listening fluency and increase in listening comprehension. In addition, extensive listening promotes greater listening confidence and motivation as learners directly select and listen to materials of their own interest and level. Lastly, it plays a positive role in learner-learner and teacher-learner interactions. 본 연구는 확장형 듣기를 온라인 한국어 수업에 적용해 보고, 그 효과를 다각적으로 고찰하여 교육적 시사점을 제공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K대학에서 ‘학업한국어듣기’ 수업을 수강하는 외국인 학습자 대상으로 두 학기 동안 확장형 한국어 수업을 실시하였다. 학습자들은 매주 자율적으로 한국어 듣기 연습을 하고 자료를 Padlet에 업로드 하였으며, 실시간 온라인 한국어 수업(ZOOM)에서 영상을 함께 본 후 토론을 하였다. 그리고 학기가 끝나고 나서 확장형 듣기 자료를 장르별로 분석하고, 확장형 듣기의 효과 및 학습자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을 실시했다. 확장형 듣기 자료 분석 결과, 학습자들은 ‘엔터테인먼트’, ‘음악’, ‘지식/정보’, ‘교양/강연’, ‘문화’ 순으로 장르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또한, 학습자 설문 결과, 확장형 듣기의 효과는 ‘한국어의 다양한 억양/발음에 노출’, ‘빠른 듣기 속도에 적응’, ‘어휘력 향상’, ‘한국어 듣기에 자신감 증가’, ‘한국어 듣기 흥미 증가/듣기 습관 형성’ 순으로 나타났다. 확장형 듣기 수업은 학습자가 직접 자신의 흥미와 수준에 맞는 자료를 선택하고 듣는다는 점에서 학습자 주도의 수업을 실현할 수 있고 듣기 유창성 및 듣기 이해력 향상에 효과적이며, 듣기 자신감 및 동기 부여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학습자 간 상호작용과 교사-학습자 상호작용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KCI등재후보
      • 기당 현상윤론

        강유정 민족어문학회 2002 어문논집 Vol.45 No.-

        Theory of Hyun, Sang Yoon (Pseudonym : Gi Dang)-A descriptive structure of Hyun, Sang Yoon's short novel-Kang, Yu-jung 현상윤은 1913년과 1917년 사이 모두 6편의 단편소설을 발표한다. 대개 1910년대 단편소설은, 소설가의 계몽적 의도를 간접화하고, 본격적인 단편소설을 예비한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평가받는다. 현상윤의 소설 역시 예외가 아니다. 현상윤의 소설은 신소설의 세속성을 극복하고 전대 소설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었던 계몽의 의도를 간접적으로 형상화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부여받는다. 그러나, 현상윤 소설에서 가장 자주 언급되는 '계몽성' 논의는 소설 내의 주제나 서사구조를 통해 설명되기 보다 논평이나 수필과 같은 외재적인 자료를 통해 유추되어 온 형편이다. 이는, 현상윤의 소설이 독자적으로 연구되었다기보다 1910년대 정신사의 한 맥락으로 다루어져왔음을 반증한다. 이에 본고는 현상윤 소설을 내재적으로 분석함으로써 계몽성 여부를 검토하는 한편 현상윤 소설의 주제와 문학사적 의의를 실증적으로 규명해보고자 한다.현상윤의 수필과 논평은 그의 사상이 반봉건, 자주적 실력양성론에 근거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는 조선인, 스스로가 나약함을 인식하고 강해져야 할 것을 주장한다. 그런데, 현상윤의 소설에는 논평이나 수필에서 부정되었던 전근대적 인물들이 종종 등장한다. 주목해야 할 사실은 그의 소설에서 이러한 인물들이 비판받고 부정되는 것이 아니라 동정받고 옹호된다는 사실이다.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할 전근대적 가치관이 오히려 미덕으로 인정되는 것이다. 그의 비판은 전근대적 인물이나 가치관이 아니라 물질만능적으로 변해가는 세상에 향해있다. 당시 현실에 대한 현상윤의 이러한 비판적 인식과 비관적 전망은 그의 소설의 서사구조로 변주된다. 현상윤의 소설은 이전의 소설이 대개 해피엔딩의 천편일률적인 결말로 귀결되었던 데 비해, 결함이 없는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세파에 밀려 패배하고 마는 비극적 결말구조, 즉 파국의 서사구조를 보여준다. 전근대적 소설의 희극적 결말 즉 화해의 서사가 세계와 개인의 총체성에 대한 낙관적인 인식을 반영한다면 현상윤 소설에 나타나는 파국의 서사는 더 이상 개인과 세계가 조화로울 수만은 없다는, 비판적인 견해를 반영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가 하면, 행·불행의 이분법적 결말이 아닌 대립과 긴장이 지속되는 반어의 서사는 개인과 세계간의 극복될 수 없는 모순과 긴장을 형상화하기도 한다. 자기 부정과 반성을 거듭하면서도 극복될 수 없는 세계와의 불화는 곧 당대 현실의 암울함을 반영한다. 현상윤 소설의 서사구조는 당대 현실에 대한 현상윤의 객관적이고 사실적인 인식의 문학적 형상화이며 시대의 변화에 대해 과도기 지식인으로서 가졌던 반성적 인식의 변주인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