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Post–COVID-19 시대 임상심리학자의 대응: 경험과 근거에 기반한 시사점과 제안

          송현주 한국임상심리학회 2020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39 No.4

          This article is an introduction to the special section of the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on the Post–COVID-19 response of clinical psychologists. COVID-19 is pushing us to respond to dramatic changes in multiple aspects of necessary life. In particular, as Korean clinical psychologists, we bear a strong public responsibility as clinicians and researchers to cope efficiently and in a timely fashion in facing this rapidly evolving environment. In this context, the Special Issue of Clinical Psychologists’ Response to Post–COVID-19 in the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was planned to contribute to an accurate summation of the current activities of Korean clinical psychologists and to offer suggestions for the future. The present special issue of the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includes six articles focusing on our communities, digital phenotyping and digital therapeutics, the psychological impact of COVID-19, effective crisis intervention, and disability-inclusive community resilience. The articles were drafted by experienced Korean clinical psychologists. In addition, the report of the Post- Corona19 Committee, “Post-Corona19 Roadmap of the Korean Clinical Psychology Association,” provides an overview of the workings of the committee. It is expected that the current special issue will be a valuable resource within and outside the Korean Clinical Psychology Association and confirm our status as a crucial professional group during and following the COVID- 19 pandemic period. COVID-19는 우리로 하여금 다양한 측면에서 엄청난 변화에 대처할 것으로 요구하고 있다. 한국의 임상심리학자로서 우리는 임상가이면서 동시에 과학자로서 작금의 혁명적 변화에 시기적절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책임과 소명이 주어져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임상심리학회지 Post–COVID-19 시대 임상심리학자의 대응 특별호는 현재 한국임상심리학자들의 현주소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앞으로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데 기여하고자 기획되었다. 각 분야에서 많은 경험을 축적한 한국임상심리학회원이 공동체, 디지털표현형과 디지털 치료제, COVID-19 환경 속 대한민국 국민의 심리건강 현황조사, 효과적인 위기개입을 위한 접근과 활동, 장애인 공동체의 COVID-19 경험과 향후 방향성을 주제로 총 6편의 논문을 기고하였고 마지막으로 2020년 한국임상심리학회 포스트코로나위원회에서 작성한 ‘한국임상심리학회 Post–COVID-19 발전 로드맵’ 보고서가 함께 포함되었다. 금번 특별호는 한국임상심리학회가 Post–COVID-19 시대의 핵심적인 전문가 집단으로 역할을 감당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기여할 것이다.

        • KCI등재

          Use of the MMPI-A with Korean Adolescent Psychiatric Sample: Preliminary Investigation

          임지영,Kyunghee Han 한국임상심리학회 2004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23 No.3

          The current study was conducted to examine the utility of the Korean MMPI-A in discriminating between normal and abnormal adolescents and among different diagnostic groups. MMPI-A profiles of 85 Korean adolescent psychiatric patients were compared with those of 254 Korean adolescents and 713 American adolescent psychiatric patients. Results suggested that the Korean MMPI-A seems to be sensitive to separate general psychiatric sample from a normal group as indicated by scale level and item level comparisons. Scale means of Korean psychiatric sample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of Korean normal group, with the scales F, D, Hy, Pd, Pa, Hs, DEP, HEA, and FAM showing over one standard deviation separation between the two Korean adolescent groups. Mean scores of Korean psychiatric sample were higher than those of American counterpart, with the scales F, Hs, D, Hy, A-hea, and A-sod showing the highest differences between two national samples. Scales Pd and D were effective in discriminating among conduct disorder group, depression group, and normal sample. For both diagnostic groups as well as total psychiatric sample, neurotic scales (Hs, D, and Hy) were elevated, suggesting neurotic triad may be an underlying or comorbid characteristic in all Korean adolescent psychiatric patients. Compared to normal adolescents, adolescent patients with conduct disorder more frequently reported to have school and family problems and those with depression reported more physical complaints, negative mood, isolation, and pessimism. Comparisons between American and Korean adolescent clinical samples suggested some sociocultural factors. Finally limitations of this study and suggestions for further studies were also discussed. 본 연구는 한국판 청소년용 미네소타 다면적 인성검사 (MMPI-A)의 임상적 유용성을 검토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를 위해 85명의 한국 청소년 정신과 환자의 MMPI-A 결과를 254명의 한국 정상 청소년집단과 713명의 미국 청소년 정신과 환자집단의 MMPI-A 프로파일과 비교하였다. 척도 수준과 문항수준의 비교를 실시한 결과, 한국판 청소년용 미네소타 다면적 인성검사가 정상집단과 임상집단을 변별하는데 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청소년 정신과 환자집단의 MMPI-A 척도 평균점수는 정상 청소년집단보다 높게 나타났는데, 특히 F, D, Hy, Pd, Pa, Hs, DEP, HEA, FAM 척도에서는 1 표준편차 이상의 차이가 관찰되었다. 한국 청소년정신과 환자들의 MMPI-A 척도 평균점수는 미국 청소년 정신과 환자들보다 높았는데, 특히 F, Hs, D, Hy, A-hea, A-sod 척도들에서 점수가 가장 크게 나타났다. 또한 한국 청소년행동장애 환자집단과 우울증 환자집단, 그리고 정상 청소년 집단간의 변별에서는 Pd와 D척도가 유용하였다. 행동장애나 우울증 집단 뿐 아니라 모든정신과 환자집단에서 신경증 척도들(Hs, D, Hy)의 점수가 높게 나타나이들 세 척도 점수들의 상승이 한국 청소년정신과 환자집단 전체에서 관찰되는 공통적인 특징인 것으로 고려된다. 미국과 한국 청소년 정신과 환자집단의 MMPI-A 응답을 비교한 결과, 사회문화적 차이가 반영된 것으로 보였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의 제한점과 후속 연구를 위한 제안 사항들이 논의되었다.

        • KCI등재

          한국판 밀론 다축 임상성격검사 4판의 신뢰도와 타당도

          허민희,황순택,박광배,유성은,김지혜,박중규,이은호,홍상황 한국임상심리학회 2021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40 No.1

          The purpose of the study was to examine the reliability and validity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Millon Clinical Multiaxial Inventory–IV (MCMI-IV). Data were collected from 990 community and clinical samples. The Korean version of the MCMI-IV exhibited adequate internal consistency and test-retest reliability. An exploratory factor analysis showed that the Korean version of the MCMI-IV has three factors: General maladjustment, emotional instability, and antisocial behavior/impulsivity. We conducted correlation analyses between the Korean version of the MCMI-IV and other conceptually related measures. Additionally, theoretically corresponding scales showed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s and the opposite scales had negative associations. These results indicate that the Korean version of the MCMI-IV is a reliable and valid scale to evaluate the personality and clinical syndrome. This inventory may be useful to be used in various clinical settings. 이 연구는 한국판 밀론 다축 임상성격검사(Millon Clinical Multiaxial Inventory-IV, MCMI-IV)의 신뢰도와 타당도를 알아보는데 목적이있다. 층화 표집을 통해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성인 및 환자 990명을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하여 분석하였다. 한국판 MCMI-IV의 신뢰도를검증하기 위해 내적 합치도와 검사-재검사 신뢰도 분석을 실시한 결과 내적 합치도와 검사-재검사 신뢰도 모두 양호하였다. 탐색적 요인분석을 실시하여 한국판 MCMI-IV 척도의 요인구조를 확인한 결과 일반적 부적응, 정서적 불안정성, 반사회적 행동/충동성의 3요인이 있는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타당도를 검증하기 위해 PDQ-4+, PDDS, K-BDI-II, K-BAI, K-BHS, K-BSS 간 상관 분석을 실시한 결과 개념적으로상응하는 척도들은 높은 정적 상관을 나타낸 반면 반대되는 척도들은 부적 상관을 보였다. 이러한 결과는 한국판 MCMI-IV가 성격과 임상증후군을 신뢰롭고 타당하게 측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MCMI-IV는 다양한 임상 장면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KCI등재

          한국판 사후처리 특성 및 상태 척도(PEPI) 타당화

          표지은,안정광 한국임상심리학회 2021 한국심리학회지: 임상심리 연구와 실제 Vol.7 No.3

          Post-event processing (PEP) is a dysfunctional information processing process characteristic of social anxiety disorder that involves closely examining one’s actions and reactions to others after the social situation is over. PEP can be measured as a trait or state PEP. However, existing PEP measures do not distinguish between the two. This research aimed to validate the trait and state versions of the Post-Event Processing Inventory (PEPI). A total of 742 participants were recruited based on Korean 2020 resident registration demographics. An exploratory factor analysis revealed a 2-factor structure (frequency: dysfunctional information processing, intensity: impairment in daily life), unlike the three-factor structure (frequency, intensity, and self-judgment) of the original scale. A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revealed that the 2-factor model had the best model fit. The reliability of the K-PEPI was excellent and showed good convergent, discriminative, and incremental validity. The K-PEPI can provide a useful alternative to existing measures of PEP for social anxiety disorder. 사후처리란 사회적 상황이 끝난 뒤 그 상황에서 보였던 자신의 행동과 타인들의 반응을 면밀하게 검토하는 사회불안장애의 특징적인 역기능적 정보처리 과정이다. 이는 인지적 특성인 동시에 상태이기도 하다. 그러나 기존의 사후처리와 관련된 척도들은 특성과 상태를 구분하지 않았다. 본 연구에서는 사후처리 특성 및 상태 척도(Trait and State versions of the Post-Event Processing Inventory)를 타당화 하였다. 2020년 주민등록 인구 통계 기준으로 성별, 연령, 지역을 고려하여 인구비례할당방식으로 참가자를 표집 하였으며, 최종 742명 성인을 대상으로 척도를 실시하였다. 탐색적 요인분석 결과, 한국판 사후처리 특성 및 상태 척도는 원척도의 3요인(빈도, 강도, 자기판단)과는 달리 모두 2요인 구조(역기능적 정보처리-빈도, 일상생활 방해-강도)로 나타났다. 단일 요인과 2요인, 3요인에 대한 확인적 요인분석 결과, 2요인 모델이 가장 적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국판 사후처리 특성 및 상태 척도의 신뢰도는 우수하였고 양호한 수렴 및 변별타당도, 증분타당도를 보였다. 본 척도는 사후처리의 특성과 상태를 구분하여 측정할 수 있어 사회불안장애의 임상 및 사후처리 연구 분야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후보

          지속적인 문제음주를 보이는 대학생의심리적 특성에 관한 질적 연구: 근거이론에 기반하여

          박아름,권석만,김빛나 한국임상심리학회 2018 한국심리학회지: 임상심리 연구와 실제 Vol.4 No.3

          The present study focused on the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of college students who had persistent drinking problems through a qualitative method. We recruited nine participants who had a problem drinking history and divided them into two groups: persistent versus developmentally limited problem drinking group according to their current drinking status. Through intensive interviews, we attempted to delineate and clearly understand the variables involved in changes and the continuation process of problem drinking. As a result of qualitative analyses based on grounded theory, difficulties in self-expression were found in the persistent problem drinking group. This group showed a tendency to attempt more honest conversation level by consuming alcohol and experienced release of negative emotions: participants from this group also drank when trying to cope with negative emotions such as shyness and anxiety. Although drinking patterns were greatly influenced by friends, we found that participants were not passively influenced by them but actively choose friends who have similar drinking patterns to theirs. Finally, both groups equally experienced alcohol-related negative consequences; however, the persistent problem drinking group evaluated these consequences as positive. 본 연구의 목적은 지속적인 문제음주 패턴을 보이는 대학생의 심리적인 특성을 질적 연구 방법을 통해 살펴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과거 문제음주 양상을 보였던 참여자들 가운데 현재는 문제음주 양상을 보이지 않는 집단과 현재까지 문제음주 양상이 지속되는 집단으로 나누었고, 문제음주의 지속 및 변화 과정과 관련 있는 변인들을 생생하게 이해하고자 심층면담을 실시하였다. 총 9명의 참여자들이 회고적으로 보고한 자료를 근거이론에 따라 분석한 결과, 문제음주 지속집단에서 자기표현의 어려움이라는 성격 특성이 도출되었다. 이들은 술을 매개로 더 진솔한 대화를 시도하고 감정적 정화를 경험하는 경향이 있었고, 술을 통해 수줍음이나 불안 같은 부정적인 감정에 대처하였다. 이 밖에 음주행동이 친구의 영향을 많이 받지만, 이는 자신과 유사한 음주태도를 갖고 있는 사람을 친구로 선택하는 선택 효과를 포함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두 집단 모두 음주후 부정적 결과를 경험했지만 문제음주 지속집단은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경향이 있었다.

        • KCI등재

          한국어판 벡자살사고척도의 신뢰도 및 타당도 연구: 일반 성인 집단을 대상으로

          최영환,이은호,황순택,홍상황,김지혜 한국임상심리학회 2020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39 No.2

          Suicidal ideation has been identified as one of the major predictors of suicidal behavior. The Korean version of the Beck Scale for Suicide Ideation (K-BSS) was developed to screen and evaluate the severity of suicidal ideation. The present study was conducted to examine the psychometric properties of the BSS in a sample of 539 community-dwelling general adults (71.4% female) from 16 regions across South Korea. We examined the internal consistency and concurrent validity of the K-BSS, and conducted a series of analyses to evaluate its structural validity. In order to identify the number of factors to retain, Kaiser’s criterion, Cattell’s scree test, and parallel analysis based on Minimum Rank Factor Analysis (PA-MRFA) were applied. Exploratory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ESEM) was also conducted to determine the internal structure of the K-BSS for Korean adults. The K-BSS appeared to have strong internal consistency. The concurrent validity based on the correlations with other indicators of suicidal potential–BDI-II, BAI, and BHS– revealed substantial relationships. ESEM analysis of the oneand two-factor solutions demonstrated that the two-factor structure might be the best-fit model for our sample. Based on the loaded items of each factors, the two factors indicate (1) motivation and (2) preparation, respectively. These findings suggest that the K-BSS might be a reliable instrument for assessing and understanding suicidal ideation in the Korean general population. Future studies in a clinical population and adolescents are necessary to generalize these findings. 자살사고는 자살 관련 행동의 주요한 예측변인으로 알려져 왔다. 한국어판 벡자살사고척도는 자살사고의 여부와 심각도를 평가하기 위해개발된 도구이다. 본 연구는 한국 성인 집단을 대상으로 한국어판 벡자살사고척도의 심리측정적 속성을 검증하고자 하였다. 연구에 포함된 참가자들은 전국 16개 시도 소재의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일반 성인 539명이었으며, 그 중에서 여성의 비율은 71.4%로 나타났다. 내적 일관성과 공존타당도를 검증하였으며, 구조타당도를 검증하기 위해 일련의 분석을 실시하였다. 요인수효의 범위를 탐색하기 위해 카이저 기준, 스크리 검사와 최소계수 요인분석에 기반한 평행분석을 실시하였다. 한국 성인 집단을 대상으로 한 척도의 내적 요인구조를 검증하기위해 탐색적 구조방정식 모형 분석을 실시하였다. 내적 일관성은 우수한 수준으로 확인되었으며 자살사고에 대한 위험요인으로 알려진 우울, 불안, 절망을 측정하는 다른 설문과 유의미한 정적 상관을 나타냈다. 1요인과 2요인 모형에 대한 탐색적 구조방정식 모형 분석 결과, 한국 성인 집단 표본에서 벡자살사고척도는 2요인 구조가 가장 적합한 요인 구조로 나타났다. 각 요인에 부하된 문항들을 고려하여 2요인을각각 (1) 자살에 대한 동기와 (2) 자살에 대한 준비로 명명하였다. 본 연구결과는 한국어판 벡자살사고척도가 한국 일반 성인들의 자살사고를 평가하고 이해하는데 있어 신뢰로운 도구임을 시사한다. 추후 연구에서는 임상 집단과 청소년 집단을 대상으로 이러한 결과가 일반화될 수 있는지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겠다.

        • KCI등재

          고등학생의 자살사고와 우울, 일상적 스트레스, 신경증 성향 간의 관계

          추보경,박중규 한국임상심리학회 2020 한국심리학회지: 임상심리 연구와 실제 Vol.6 No.2

          This study aimed to find out the relationship between depression, daily stress, and neurotic tendencies as a contributing factor to adolescents’ suicidal ideation. It conducted survey twice over three months as a short-term longitudinal design. It was designed to find out the changes and factors that affect suicidal ideation in adolescents. 427 male and female high school students in four high schools in Daegu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collected data consisting of suicide ideation scale, depression scale, daily stress scale, and neurotic tendency scale. The current status of suicidal ideation surveyed across gender and grade, there were no differences. Correlational and hierarchical regression analysis were performed to identify the factors that affect suicidal ideation at time 1 and 2 which are the main concerns. The results were as follows; There were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s among suicidal ideation, depression, daily stress, and neurotic tendencies. According to the hierarchical regression analysis at time 1, depression, daily stress, and neurotic tendencies led them to suicidal ideation. The suicidal ideation at time 2 showed a significant amount of explanation in the order of suicidal ideation at time 1, depression, daily stress, and neurotic tendencies. However, the suicidal ideation between time 1 and 2 was maintained for three months without change. Based on these findings, we discussed current issues and suggestions for further research. 청소년의 자살사고에 미치는 요인으로 우울과 일상적 스트레스, 신경증 성향 간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3개월 간 2회 조사를 실시하는 단기 종단적 연구로써 청소년의 자살사고의 변화 및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구․경북 소재 4개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남녀 고등학생 427명을 대상으로 자살사고 척도, 우울 척도, 일상적 스트레스 척도, 신경증 척도로 구성된 자료를 수집하였다. 성별과 학년 간에 자살사고 현황을 알아보았으며 측정 변인들 간의 상관분석을 실시하였다. 그리고 주요 관심사인 시점 1 및 시점 2의 자살사고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규명하기 위하여 위계적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성별과 학년에 따른 자살사고의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자살사고와 우울, 일상적 스트레스, 신경증 간에는 유의한 정적 상관을 나타냈다. 위계적 회귀분석의 결과 고등학생의 우울과 일상적 스트레스, 신경증 성향 순으로 시점 1의 자살사고를 유의하게 설명했다. 시점 2의 자살사고는 시점 1의 자살사고, 우울, 일상적 스트레스, 신경증 성향 순으로 유의한 설명량을 보였다. 단, 시점 1과 시점 2간의 자살사고는 변화 없이 3개월간 유지되는 양상이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시사점과 후속 연구에 대한 제언을 논의하였다.

        • KCI등재후보

          간병 경험이 통증에 대한 주의편향, 통증파국화 및 정확성 추정에 미치는 영향

          심환욱,박정윤 한국임상심리학회 2019 한국심리학회지: 임상심리 연구와 실제 Vol.5 No.4

          This study aimed to identify the effect of caregiving on the process of perceiving pains. An experiment was conducted with 24 caregivers who hadcared for patients with painful diseases and 24 controls. The two groups are compared in terms of their attentional biases towards painful or happy faces, and they completed the pain catastrophzing scale and scored the pain intensisy of morphed faces. The experimental group showed greater bias towards painful faces than the control group. Painful faces also was greater bias compared with happy faces in the experimental group, but not in the control. Moreover, the experimental group reported higher scoreson the pain catastrophizing scale compared with the control group.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observed between the two groups in the estimationof pain intensity. These results add to the growing weight of evidence suggesting that pain perception such as bias tendency to pain-related stimuli, is observed in caregivers. 적절한 간병을 통해 만성통증 환자를 돕는 것은 최선의 치료를 위해 필수적이다. 그러나 간병인은 통증과 같은 부정적 정서에 노출되어 심리적 고통과 부적응적 행동을 보임에도 불구하고 이 영역에 대한 국내 연구는 충분하지 않은 실정이다. 본 연구의 목적은 인지적 관점에서 간병 경험이 통증을 지각하는 과정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는 것이다. 통증을 동반하는 질병의 환자를 간병한 경험이 있는 (3주 이내 혹은 1년 이상은 제외) 실험집단 24명과 간병한 경험이 없는 통제집단 24명을 대상으로, 통증 및 행복 얼굴표정에 대한 탐침탐사과제를 실시하여 주의편향 지수를 산출하였고, 통증파국화 척도를 작성하였으며, 통증과 중립 얼굴표정을 몰핑한 자극(통증 100/50/40/30%)에 대한 통증 강도의 정확성을 추정하였다. 실험집단은 통제집단에 비해 높은 수준의 통증 주의편향을 보였으며, 또한 실험집단은 행복 얼굴표정보다 통증 얼굴표정에 주의를 더 기울였다. 통증파국화 점수도 실험집단이 통제 집단보다 더 높은 점수를 보였지만, 통증 강도의 정확성 추정에서 두 집단 간에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상의 결과는 간병 경험이 통증 주의편향의 민감성과 통증파국화 수준을 증가시키는 반면, 통증의 정확성을 추정하는 것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의미한다. 후반부는 본 연구 결과의 의의와 한계를 살피고 향후 연구를 위해 제언하였다.

        • KCI등재

          K-WAIS는 타당한 지능검사인가?:K-WAIS와 KWIS의 규준 비교

          황순택 한국임상심리학회 2006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25 No.3

          There were many complaints to the K-WAIS among clinicians for 1) too low IQ scores in the young subjects and too high IQ scores in the old subjects, 2) too large differences of IQ scores among age categories, and 3) being impossible to analysis the scatters. In this study, the KWIS and the K-WAIS norms were examined to decide whether these complaints were justified or not. Such variables as raw scores, scaled scores, within-group variabilities, and sample sizes of two norms were investigated. In the result, it was suspected that the K-WAIS had serious problems for standardized IQ test and clinicians' distrust was based on reality. The causes of the validity problems of the K-WAIS were searched and resolutions were suggested. 많은 임상가들은 K-WAIS를 실시했을 때 1) 젊은 층에서는 IQ가 너무 낮게 나올 뿐만 아니라 나이 든 층에서는 오히려 IQ가 너무 높게 나오고, 2) 연령범주 간의 능력 차이가 지나치게 크게 나타나 동일한 원점수를 얻었을 때 어떤 연령범주에 속하느냐에 따라 IQ가 매우 다르게 산출되고, 3) 분산도 분석을 통해 피검자에 적합한 의미 있는 해석이 유도되지 않는다는 등의 지적을 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K-WAIS에 대한 임상가들의 지적이 주목할 가치가 있는 것인지 K-WAIS와 KWIS의 규준을 비교하여 검토해 보고자 하였다. 원점수 및 전체집단 환산점수, 집단내 변산성, 표집크기 등에 대한 연령범주간 비교를 통해 K-WAIS 규준의 특징을 살펴본 결과 임상가들의 지적에 상당한 근거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러한 결함이 나타나게 된 원인을 찾아보고, 제한된 범위 내에서 가능한 해결방안을 제안하였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