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2012년 제11회 KSPEN 학술대회 : P-10 ; 경장영양 및 정맥영양 치료 환자에서 발생한 전해질 불균형 빈도 비교 분석

        전현정,이정옥,손윤진,조민자,임은아,박진우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2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2 No.-

        연구배경: 영양치료는 기저 질환의 합병증 최소화를 통해 환자의 예후에 주요한 영향을 미치는 인자로 적극적인 지원이 필수적이다. 효과적인 영양치료는 효율적인 영양공급과 영양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 예방을 위해 집중적인 모니터링과 이에 대한 관리가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영양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은 혈당상승, 감염 및 영양재개증후군 등 다양하며 전해질 불균형 역시 발생하기 쉽다. 전해질 불균형은 임상적 특성보다는 주로 주기적인 혈액 검사를 통해 진단하기 때문에 사전에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영양치료환자를 대상으로 전해질 불균형 빈도를 알아보고 전해질 불균형 유무에 따른 임상적 특성을 영양치료방법에 따라 비교 분석하여 영양치료 시 수액 및 전해질 보충에 대한 영양 계획 치료 수립 근거를 마련하는 데있다. 연구방법: 2011년 1월부터 2012년 9월까지 충북대학교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중 정맥영양공급 및 경장영양공급 받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영양공급 전 각 환자의 전해질을 측정하였고 이와 함께 영양검색을 시행하였다. 영양검색은 충북대학교병원 영양검색 시스템 (체질량지수, 알부민, 총콜레스테롤, 총림프구수)을 사용하여 판정하였다. 영양공급 7일 째에 영양 판정과 함께 전해질을 측정하였으며 이와 함께 7일간 보충된 수액과 전해질 용량을 측정하여 전해질 이상 유무에 따라 각 군의 임상적 특성을 비교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대상환자는 총 192명으로 정맥영양치료환자 93명, 경장영양치료환자 99명으로 구성되었다. 전해질불균형은 전체 환자의 46.9% (90명) 정도로 관찰되었다. 나트륨(Na+) 이상은 38% (73명) 이었으며, 칼륨(K+) 이상은 15.6% (30명)으로 나타났다. 정맥영양치료환자군과 경장영양치료환자군으로 분류하여 양군 간의 전해질 불균형 빈도를 비교 분석하였다. 정맥영양치료환자군에서 전해질 불균형은 57% (53명), 경장영양치료환자군에서 전해질 불균형은 37.4% (37명)로 나타나 정맥영양치료환자군에서 전해질 불균형 빈도가 임상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p<0.05). 나트륨 이상 빈도는 양군 사이에 유의한 차이가 관찰되지 않았으나(정맥영양치료군 vs. 경장영양치료군 : 43% vs. 33.3%) 칼륨 이상 빈도는 정맥영양치료군 23.7%, 경장영양치료군 8.1%로 정맥영양치료군에서 유의하게 높았다. 정맥영양치료군에서 전해질 불균형 유무에 따른 임상적 특성에서 나트륨 140.05±3.94 mEq/L vs. 133.40± 5.71 mEq/L, 칼륨 4.31±0.38 mEq/L vs. 3.93±0.67 mEq/L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경장영양치료군에서 전해질 불균형 유무에 따른 임상적 특성에서는 나트륨 139.50±2.71 mEq/L vs. 132.68±5.55 mEq/L로 유의한 차이가 관찰되었으나 칼륨에서는 4.28±0.48 mEq/L vs. 4.12±0.62 mEq/L로 유의한 차이가 관찰되지 않았다. 결론: 영양치료 환자에서 전해질 불균형은 46.9%로, 수액 보충 요법 및 전해질 보충 요법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많은 환자에서 나타났다. 정맥영양환자군에서 경장영양환자군에 비해서 칼륨 전해질 이상이 임상적으로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정맥영양환자군은 영양치료계획 수립 시에 보다 적극적인 전해질 보충 및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 2012년 제11회 KSPEN 학술대회 : 1-2 ; 내과계 중환자에서 지연된 정맥영양 시작 프로토콜 적용 효과 분석

        이호선,고신옥,김영삼,박무석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2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2 No.-

        배경 및 목적: 정맥영양은 소화관을 통한 영양공급이 어려운 중환자에서 적절한 영양 공급을 위해 중요한 방법이지만, 고혈당과 감염성 합병증, 과잉 영양공급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이 강조되면서 공급 시작 시점에 대한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본 연구는 중환자실 입실 3일째까지 정맥영양 시작을 보류하는 프로토콜의 적용 전후 영양상태와 임상적 경과의 차이를 알아보고자 했다. 대상 및 방법: 지연된 정맥영양 시작 프로토콜을 통해 중환자실 입실 후 가능한 경우 조기에 경장영양을 시작하되 그렇지 않더라도 입실 3일째까지 정맥영양 공급을 보류하고 4일째 필요에 따라 정맥영양 보충을 시작하도록했다. 프로토콜을 적용한 2012년 4월부터 6월까지 세브란스병원 내과계 중환자실에서 3일 이상 치료받은 환자74명과 2012년 1월부터 3월까지 프로토콜 적용 전 환자 81명의 자료를 후향적으로 분석했다. 일반사항, 중환자실입실일로부터 10일간 정맥영양과 경장영양을 통한 열량과 단백질 공급량, 중환자실에서 중심정맥관 관련 감염 발생율, 인슐린과 항생제 사용일수, 중환자실 재원 일수를 비교했다. 결과: 대상 환자는 평균 66.0±13.6세였고, 103명(66.5%)이 남자였다. 중환자실 입실 시 APACHE II 점수는 21.7±7.7점으로 프로토콜 적용 전후 두군 간에 차이가 없었다. 프로토콜 적용 후 정맥영양 사용 환자의 비율이 감소되었으며(81.3% vs. 58.1%, p=0.031), 정맥영양 시작일은 늦어졌다(1.9±2.0일 vs. 2.7±2.2일, p=0.046). 중환자실 입실 후 10일간 정맥영양을 통한 일평균 열량과 단백질 공급량은 차이가 없었으나(426±307kcal/d vs. 458±343kcal/d, p=0.911; 17.0±12.7g/d vs. 16.0±15.0g/d, p=643), 중환자실 입실 2일째 정맥영양을 통한 열량공급량은 프로토콜 적용 후 군이 유의적으로 낮았고(789±420kcal vs. 620±464kcal, p=0.021), 중환자실 입실6,8,9일째는 프로토콜 적용 후 환자에서 높게 공급되었다. 프로토콜 적용 후 중심정맥관 관련 혈액염 발생율(6.2%vs. 0.0%, p=0.030)과 항생제 사용일수(17.0±11.8일 vs. 13.2±9.0일, p=0.029), 중환자실 재원기간(17.1±12.2일 vs. 13.4±9.2일, p=0.037)은 프로토콜 적용 후 환자군에서 통계적으로 의미있게 낮았다. 영양상태 평가지표로서 프리알부민과 C-반응성 단백질의 비율, 질소 평형의 변화는 두 군간에 통계적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중환자실 입실 후 지연된 정맥영양 시작 프로토콜의 적용은 적절한 정맥영양 사용을 통해 영양상태 변화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중심정맥관련 혈류감염과 항생제 사용일수, 중환자실 재원일수 감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 P-5 : 내과중환자실 입실 환자의 경장영양 시작 시간과 지연 사유 분석

        김현정,라미용,조영연,정치량,박치민,서정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5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5 No.-

        배경 및 목적: 중환자실 입실 후 48시간 이내의 조기 경장영양은 감염의 위험을 줄이고 재원 기간을 줄이는 등의 이점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로 인해 본 병원에서는 2011년 중환자 경장영양 프로토콜을 정립하여 조기 경장영양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중환자는 혈역학적 불안정, 장 기능 저하, 의사 인식 부족 등 다양한 원인으로 조기 경장영양이 시행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중환자실 입실 후 첫 영양공급 의 경로와 경장영양의 시작 시간 및 중환자실 입실 후 48시간 이후에 시작한 경장 영양의 지연 사유에 대해 분석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14년 9월부터 2015년 4월까지 본원 내과계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 중 5일 이내 사망, 2일 이내 전동, 영양지원을 유지하면서 중환자실 입실한 경우는 제외하여 총 입실 환자 746명 중 346명을 대상으로 중환자실 입원일, 첫 영양공급 경로, 경장영양 시작 시간 및 지연 사유를 분석하였다. 결과: 중환자실 입실 후의 첫 영양공급 경로는 경장영양이 163명(47%), 경구섭취가 98명(28%), 정맥영양이 58명(16%), 경장영양과 정맥영양 동시 시작이 3명, 경구섭취와 정맥영양 동시 시작이 1명, 그리고 내과 중환 자실 퇴실까지 영양공급이 없었던 경우가 23명(6%) 이였다. 첫 영양공급 경로가 경장영양인 163명의 평균 경장영양 시작 시간은 27.9 ± 27.3 시간 이며, 48시간 이후에 시작한 경우가 163명 중 27명으로 16% 정도에 달했다. 48시간 이후에 경장영양을 시작한 27명의 평균 경장영양 시작 시간은 76.6 ± 28.8 시간 이였다. 48 시간 이후에 지연된 경장영양을 시작한 사유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차지한 사유가 고용량의 승압제 사용(n=12, 44%)이였으며, 단순 처방 지연(n=4, 14%), 저체온 요법(n=3, 11%), 위장관 문제(n=3, 11%), 췌장염 (n=2, 7%), 계획차질(n=2, 7%), 경장영양공급관 관련 문제(n=1, 3%) 순 이였다. 그리고, 내과 중환자실 퇴실까지 영양공급이 없었던 23명(6%)의 사유는 분석 결과 1명을 제외하고는 환자 상태 호전으로 3일째 퇴실이거나 환자 상태 악화로 6일째 사망 등 환자의 상태로 영양공급이 이루어지지 못한 것으로 분석되었으나 1명의 경우는 5일째 퇴실할 때까지 특별한 사유 없이 적절한 영양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결론: 4년 이상 중환자 영양 프로토콜이 시행되고 있음에도 적은 수 이지만 단순 처방 지연이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가장 경장영양 시작 지연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고용량의 승압제 사용임을 확 인하였다. 승압제 사용 시 적절한 경장영양의 시점이나 방법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없는 상태로 추후 이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겠다.

      • P-1 : 신경계중환자들의 Midazolam 복용 여부에 따른 경장영양 공급현황 및 합병증 발생률 비교

        박선혜,김소연,정진헌,염혜선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4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4 No.-

        배경 및 목적: 중환자들에게 경장영양은 환자들의 대사적, 면역학적 측면에서 다양한 이점을 갖고 있어 24-48시간 이내에 공급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신경계환자들의 경우 midazolam (MDZ) 사용에 따른 G/I 기능저하로 인해 경장영양 공급이 지연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신경계중환자실(Neurocritical care unit/Intensive Care room; NCU/ICR)에서 MDZ 사용에 따른 경장영양 시작시기와 합병증 발생 여부에 대한 현황 파악을 통해 적절한 영양지원 방법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13년 3월부터 2014년 2월까지 신경계중환자실에 7일 이상 입원한 환자 중 경장영양을 통해 요구량까지 도달한 69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신체계측자료(키, 체중, BMI), 혈액검사 자료(t.protein, albumin, hemoglobin 등), 중환자실재원기간, 경장영양 시작일, 경장영양요구량 도달일, G/I 합병증 등을 조사하였고, 이를통해 얻어진 자료는 SPSS 12.0 프로그램의 independent sample T-test, chi-square test를 이용하여 통계 분석하였다. 결과: 연구 대상자중 MDZ를 미사용한 군은 31명, MDZ를 사용한 군은 38명이며, MDZ 평균 사용일은 3.5일로 조사되었다. MDZ 미사용군은 남자 10명, 여자 21명, 연령 70.55±13.6세, BMI 22.16±3.78 kg/m2, MDZ 사용군은 남자 23명, 여자 15명, 연령 59.39±18.52세, BMI 23.34±3.36 kg/m2로 성별(p=0.019), 연령(p=0.005)에서는 유의적인 차이가 있었으나, BMI는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다. 또한, 입원시 혈액검사자료(t.protein, albumin, hemoglobin, Hematocrit, total lymphocyte count, cholesterol, C-reactive protein, blood urea nitrogen, creatinine)에서도 유의적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경장영양 시작일은 MDZ 미사용군이 3.06±2.21일, MDZ 사용군이 6.26±4.55일(p<0.001)로 조사되었으며, 요구량 도달일은 MDZ 미사용군이 10.19±8.82일, MDZ 사용군이 16.08±8.74일(p=0.007)로 시작일과 도달일 모두 MDZ 사용군이 유의적으로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요구량 대비 초기 경장영양시작열량%는 MDZ 미사용군이 58.19±25.13%, MDZ 사용군이 42.16±14.10%로 MDZ 사용군이 유의적으로 낮게 조사되었다. 이로 인해, 입원시보다 경장영양을 통해 요구량에 도달했을 때 체중변화는 MDZ 미사용군이 -0.62±3.42 kg, MDZ 사용군이 -2.99±4.51 kg로 MDZ 사용군의 체중감소가 유의적으로 크게 나타났다(p=0.019). 중환자실재원기간(NCU+ICR)은 MDZ 미사용군이 26.48±24.02일, MDZ 사용군이 31.21±16.91일로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으나, NCU 재원기간은 MDZ 미사용군이 14.87±13.34일, MDZ 사용군이 21.58±11.12일(P=0.026)로 MDZ 사용군의 재원기간이 유의적으로 길게 나타났다. 경장영양 공급시 G/I complication 발생은 MDZ 미사용군이 10명(32%), MDZ 사용군이 24명(63%)으로 MDZ 사용군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p=0.011), complication 중 설사 발생도 MDZ 미사용군이 2명(7%), MDZ 사용군이 12명(32%)으로 유의적인 차이를 보였다(p=0.01). 그 외 complication은 MDZ 미사용군의 경우 구토 2명(7%), 위잔여물 과다 2명(7%), 장폐색 1명(3%), 변비 3명(10%), MDZ 사용군은 구토 0명(0%), 위잔여물 과다 5명(13%), 장폐색 2명(5%), 변비 8명(21%)으로 두 군간에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다. 결론: 본 연구에서는 신경계중환자들에게 barbiturate 계열의 약물을 사용할 경우 경장영양 시작 및 요구량 도달이 지연되고, 이로 인해 체중감소 감소가 유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므로, 영양불량 예방을 위해 경장영양이 지연될 경우 정맥영양지원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경장영양 시작시기 지연으로 인해 설사와 같은 G/I complication 발생 위험이 증가될 수 있으므로 EN 진행시 G/I 관련 합병증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monitoring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따라서, 신경계중환자의 영양불량 예방, G/I complication 예방 및 재원기간 감소를 위해 적절한 경장영양과 정맥영양의 영양중재가 권고된다.

      • 비경구적 영양공급을 받는 신경계질환 재활 환자들의 영양공급 적정성과 운동치료시간에 따른 영양지표변화

        신유미,최주리,라미용,조영연,장동경,서정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0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0 No.-

        배경 및 목적: 신경계 질환으로 인한 재활치료 환자 중 흡인의 위험성을 동반하는 환자에게 경장영양은 중요한 영양공급 수단이다. 경장영양을 공급하면서 심한 설사나, 변비, 위출혈과 같은 위장관 합병증을 동반하거나 검사, 시술로 인한 금식인 경우 정맥을 통해 보조적인 영양공급을 시행하고 있다. 신경계 질환으로 요구량이 증가하거나 급성기 치료 시불충분한 영양공급 또는 재활치료로 인한 활동량에 따른 요구량 증가, 재활치료 일정으로 인한 불충분한 식사섭취가 재활치료 시작 시점에서 영양불량을 나타내며 특히 경장영양을 공급해야 하는 환자들은 더 높은 영양불량이 관찰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요구량 대비 공급량을 통해 영양공급 적정성에 따른 환자상태 및 재활치료 중 운동치료 시간에 따라 에너지 소모량이 달라지면서 그에 따른 영양지표를 관찰 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본 연구는 2010년 1월부터 6월까지 신경계 질환으로 인한 재활치료 중인 위장관 영양공급을 받는 성인 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경장영양을 공급 받는 동안 재활치료 시작과 종료시점에서의 신체계측 자료(키, 체중, %표준체중, 체중변화), 혈액검사 자료(혈청 알부민, 총 임파구수, 헤모글로빈)를 통해 영양지표를 조사하였다. 그 외 진단명, 재원기간, 재활과 재원기간, 경장영양과 정맥영양을 통한 열량, 단백질 제공량을 조사하였다. 영양공급의 적정성을 알아보기 위해 영양공급량 대비 활동량 증가를 고려한 영양요구량의 백분율이 100% 이상인 군을 G1-1, 100% 미만인 군을 G1-2로 분류하였다. 근육움직임을 동반하는 운동치료를 받은 시간이 1일 1시간 이상인 군을 G2-1, 미만인 군을 G2-2로 구분하였다. 자료의 처리 및 분석은 PASW 통계 프로그램(18.0 version)으로 Mann-Whitney test를 이용하였고 전후 비교는 Wilcoxon`s signed rank test, 상관관계는 Spearman`s correlation으로 분석하였으며 유의수준은 p<0.05로 하였다. 결과: 연구결과 허혈성 뇌경색 17명(38.6%), 출혈성 뇌출혈 16명(36.4%), 외상성 뇌출혈 3명(6.8%), 허혈성 뇌손상 2명(4.5%), 그 외 신경계 질환 6명(13.6%)으로 나타났다. 연구대상자 평균 연령은 63.8세였고 재원기간은 51.2일, 재활과 재원기간은 25.6일 이었다. 재활치료 시점에서의 영양상태가 정상은 18명(40.9%), 영양불량은 26명(경정도 43.2%, 중정도 13.6%, 심한4.5%)이었다. 재활치료를 받는 동안 평균 1일 1,727 kcal (31.1 kcal/kg), 80.0 g (1.4 g/kg)을 제공하였고 열량은 경장영양(94.2%), 정맥영양(5.8%), 단백질은 경장영양(87.1%), 정맥영양(12.9%)로 나타났다. 재활치료 전과 후 활동량 증가에 따른 열량 및 단백질 요구량을 재산정 하였을 때 (1,586/1,750 kcal), (65.5/71.0 g) 영양요구량이 유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체중(97.5%/95.4%), 알부민(3.7/3.7 g/dL), 헤모글로빈(12.2/11.8 g/dL), 총 림프구수(1,661/1,583 cells/mm3), 의 영양지표는 재활치료 전후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다. 영양공급의 적정성에 따라 분류하였을 때 G1-1은 21명(47.7%), G1-2는 23명(52.3%)로 나타났고 두 군을 분석한 결과 %공급량/요구량(107.5%/92.0%), 몸무게 변화는(+0.81 kg/-0.14 kg)로 G1-1군에서 유의적으로 높았으나 알부민은(3.6/3.9 g/dL) G1-1군에서 유의적으로 낮았다. 이외의 총 림프구수나 헤모글로빈에서는 두 군간의 차이는 없었다. 운동치료 시간에 따른 G2-1은 31명(70.5%), G2-2가 13명(29.5%)였고, 두 군의 %공급량/요구량(99.9%/98.1%)과, 체위 및 혈액검사결과에서도 재활치료 후 유의적 차이가 없었다. G2-1이 재활치료 시점에서 유의적으로 %표준체중(100.7%/89.7%), 알부민(3.8:3.5 g/dL) 높았고 헤모글로빈(12.4/11.7 g/dL), 총 림프구수(1,770/1,092 cells/mm3)는 높은 경향을 보였다.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재활치료 전, 후의 체중과 재원기간과는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고, 재활치료기간과 열량 및 단백질 제공량과는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결론: 신경계 질환으로 인한 재활치료 중인 비경구적 영양공급을 받는 본원 환자에서 재활치료 전과 후의 영양지표의 변화는 없었던 것으로 보아 경장영양공급과 보조적인 정맥영양을 통해 충분한 영양공급을 한 결과로 사료된다. 필요량의 100%이상의 충분한 영양공급을 했을 때 재활치료후의 몸무게 증가를 보였으나 낮은 알부민 농도는 재활치료 시작시점부터 낮았던 알부민 농도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운동치료 시간과 영양지표와는 차이가 없었으나 재활치료 시점에서의 영양지표가 양호할수록 운동치료의 시간이 긴 것을 알 수 있었다. 영양공급을 적정하게 제공할수록 재활치료기간이 짧고, 재활치료 시작 전과 후의 체중이 높을수록 운동치료 시간이 긴 관련성을 보였다.

      • 외과계 중환자의 경장영양 공급 현황

        박소정,윤소정,강은희,홍석경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0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0 No.-

        배경 및 목적: 중환자에서의 경장영양은 환자의 대사적, 면역학적인 면에서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어 정맥영양보다 우선시되고 있으나 실제 영양지원에 있어서는 치료, 흡인, 위장관 부적응 등 여러 가지 이유로 경장영양 공급이 지연되거나 중단되는 사례가 빈번하다. 본 연구는 본원의 외과계 중환자실에서의 경장영양 공급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여 앞으로 추구해야 할 부분을 검토하고, 본원에 적합한 경장영양 지침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9년 3월부터 8월까지 본원 외과계 중환자실에 5일 이상 입원하여 영양지원을 받은 환자 중 최소 3일 이상 경장영양을 공급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경장영양 시작일, 주입경로(feeding route), 주입방법(feeding method), 실제 공급량을 의무기록을 기초로 조사하였다. 결과: 연구기간 동안 경장영양을 공급받은 환자는 105명이었고, 이 중 정맥영양을 병행한 환자는 81명이었다. 외과계 중환자실 입실 후 평균 경장영양 시작일은 6.1일로 나타났고, 105명 중 25명(24%)의 환자가 입실 후 48시간 내에 경장영양을 시작하였다. 본원에서 경장영양 시작이 지연되거나 목표량 도달이 지연된 사유는 복부팽만(6.1%), 구토(6.1%), 위 잔여량 과다(42.4%), 장 폐색(3.0%), 배액량 과다(9.1%), 설사(9.1%), 혈역학적 불안정(15.1%), 폐렴(6.1%), 위장관 출혈(3.0%)로 정리되었으며, 이 중 위장관 부적응(Gastro-intestinal intolerance)과 관련된 증상은 25명(75.8%)으로 큰 부분을 차지했다. 한편 erythromycin, metoclopramide계의 위장관 운동 개선제를 사용했던 환자는 25명(23.8%)이었다. 경장영양 주입 경로를 조사한 결과 위장급식(gastric feeding)은 55명(52.4%), 소장급식(small bowel feeding)은 40명(38.1%)이었다. 초기부터 소장급식을 받은 환자들의 특징은 간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가 26명(65%)으로 가장 많았으며, 조기 영양지원이 유익할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에게 수술 도중에 급식관(jejunostomy)을 장착하거나 중환자실내에서 내시경을 통해 유문 부하방으로 비공장관을 거치하였다. 위장급식을 공급받은 환자 중 구토, 위 잔여량 과다, 회장루 배액량 과다, 흡인 위험 등으로 소장급식으로 전환한 환자들이 10명이었으며, 이들은 주입경로를 변경한 후 대부분 경장영양 진행이 원활하게 이루어 졌다. 경장영양 주입 방법을 보았을 때 간헐적 급식(intermittent feeding)을 진행한 환자는 92명(87.6%), 지속적 급식(continuous feeding)을 진행한 환자는 9명(8.6%)이었다. 지속적 급식은 장루 배액량이 과다한 경우와 위 잔여량 과다, 복부팽만, 구토 등으로 흡인의 위험이 높은 경우에 실시되었다. 또한 소장급식을 받은 환자 50명 중 10명만이 지속적 주입방법으로 진행되었다. 조사된 환자들의 평균 초기 목표 열량은 30.51 kcal/kg, 단백질은 1.29 g/kg이었다. 경장영양만 공급받은 환자(N=24)에서 공급된 열량은 입실 첫날 3.56 kcal/kg(목표 열량대비 11.7%), 입실 3일째는 7.84 kcal/kg(25.7%), 입실 7일째는 15.98kcal/kg(52.4%), 입실 14일째는 24.96 kcal/kg(81.8%)로 조사되었으며, 단백질 공급량은 각각 0.08 g/kg, 0.21g/kg, 0.61 g/kg, 1.05 g/kg로 나타났다. 결론: 현재 본원에서는 영양집중지원팀 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영양지원을 권장하고 있으나 아직 경장영양 프로토콜의 인지부재, 주치의의 의식 부족과 교육의 미비로 경장영양 진행이 늦춰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따라서 현재 제시되고 있는 guideline과 본원의 영양지원 실정을 고려하여 체계적인 경장영양 프로토콜을 정착시켜야 하겠으며, 이로서 중환자에서 영양상태 개선으로 치료의 효과를 높이는 것을 기대해 본다.

      • 경장영양에 의한 장허헐의 증례 보고

        경규혁,홍석경,권준교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0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0 No.-

        배경 및 목적: 중환자실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의 상당수는 의식 저하, 기도 삽관, 연하 곤란 등의 이유로 경관영양을 시행받게 된다. 경정맥영양에 대한 경장영양의 장점으로 경장영양이 적극적으로 권장되고 있으나 경장영양의 합병증 중 장허혈은 드물지만 치명적인 합병증으로 알려 져 있다. 이에 저자들은 경장영양과 관련하여 발생한 장허혈 2예를 보고하고자 한다. 대상 및 방법: 환자는 53세 남자 환자로 간의 종괴로 간절제를 위해 수술 시행하였으나 절제 불가능하여 담낭절제 및 수술 중 간종괴에 대한 고주파 소작술을 시행받았다. 수술 후 2일째 간농양으로 인한 중증 패혈증 및 급성호흡부전 증후군으로 중환자실 치료를 시작하였다. 치료 중 의식이 회복되고 혈압도 안정화되었으며 호흡도 자발호흡이 가능한 정도까지 회복되었다. 중환자실 17일 째 갑작스럽게 수액 및 약물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패혈성 쇼크 발생하여 시행한 검사상 장허혈로 전대장 및 소장 절제 수술 시행받았으며 수술 직후 간부전으로 사망하였다. 환자는 치료 기간 중 사망 전 2일을 제외하고 지속적으로 비위관을 통한 영양 공급을 받았으며 위잔여량도 없었다. 무른 변 양상의 배변이 있었으나 직장 수지 검사상 혈흔 등의 이상 소견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개복 시 소장에는 점도 높은 변이 가득 차 있었으며 회장 말단 부위와 대장 점막의 출혈성 괴사 소견을 보였다. 환자는 77세 남자 환자로 담도암으로 담도절제 수술 직후 발생한 호흡 곤란으로 4일간 중환자실 치료 후 일반 병실로 전동하였다. 수술 후 13일째 진균혈증 및 폐렴으로 다시 중환자실 치료를 시작하였다. 기계호흡 및 항생제 치료로 호전 경과 보이던 중 중환자실 10일 째 의식 저하를 동반한 패혈성 쇼크 발생하였으며 이 당시 시행한 S자 결장내시경 상 허혈성 대장염 소견 보여 S-자 결장 절제 및 대장루 조성 수술을 시행하였다. 수술 후 환자는 호전 경과를 보였으며 일반 병동으로 전동하였다. 이 환자 역시 수술 전 5일간 비위관을 통한 경장영양을 시행받았으며 위잔여량은 거의 없었고 무른 양상의 주기적인 배변을 보였다. 결과: 본 외과계 중환자실에서 경장영양과 관련하여 검사 및 수술을 통해 확진된 2예를 보고하였으며 한명은 수술 후 호전되었으나 다른 한 명은 사망에까지 이르게 된 치명적인 결과를 보였다. 이는 진단된 환자들로 실제 원인 모를 패혈증에 의한 사망 중 경장영양의 합병증이 원인일 가능성은 더욱 높을 것이다. 결론: 중환자에게서 경장영양의 장점들이 널리 알려져 있으나 이러한 치명적인 합병증을 예방하고 또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반복적인 복부 진찰과 방사선 검사를 통한 면밀한 경과 관찰이 필수적이다. 또한 경장 영양을 시행받는 환자에서 통증을 비롯한 복부 증상과 원인이 불분명한 패혈증 발생 시 경장영양의 합병증 가능성을 반드시 고려해야 하겠다.

      • 2012년 제11회 KSPEN 학술대회 : 2-4 ; 위절제 및 췌장십이지장절제 환자의 수술 후 영양 지표의 유용성에 대한 평가

        김태현,육정환,이영주,홍석경,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2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2 No.-

        배경 및 목적: 수술을 시행한 환자에 있어서 금식기간은 불가피하며, 장기간 지속될 경우, 인위적인 영양공급을 필요로 한다. 정상적인 경구 식이가 가능하기까지 인위적 영양치료가 불가피하게 된다. 이와 같이 외상, 수술, 감염 등 손상 후 환자에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영양지표들의 유용성을 알아보고자 한다. 방법: 2011년 7월부터 2012년 1월까지 수술적 치료를 통해 위절제 환자 19명과 췌장십이지장절제를 시행한 17명에 대하여, 전향적으로 경과 관찰을 통해 자료를 수집, 조사하였다. 결과: 수술 후 위절제 환자의 일반적인 특성은 평균 나이가 54.16세로 수술시간은 126.89분, 4일 뒤에 식이를 시작하였으며, 췌장십이지장절제 환자에선 평균 나이는 59.24세로 수술시간은 370.35분, 수술후 6일 뒤에 식이를 시작하였다. 두 군간에 수술 뒤 혈중 프리알부민 (20.61 mg/dl vs. 16.33 mg/dl, P=0.011), 트랜스페린(190.21 mg/dl vs. 183.00 mg/dl, p<0.001), 알부민(3.26 g/dl vs. 2.61 g/dl : p<0.001)이 차이를 보이며, 위절제술에선2일 뒤부터 회복되는 경향을 보였으며, 췌장십이지장절제 환자에 있어선 4일 뒤부터 회복이 되었다. 이것과는 다르게 위절제 환자에 있어서 2일째와 4일째 질소 균형(N-balance)은 -2.478 g과 -3.427 g로 나타났으며, 췌장십이지장절제환자에 있어선 2일째와 6일째 질소 균형은 -1.596 g와 -2.916 g으로 감소를 나타내었다. 결론: 본 연구에 따르면 술 후 외과환자에서 지속적인 영양공급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영양지표가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보아 일반적인 영양지표는 영양상태를 반영하기보다는 질병의 상태 및 대사상태를 반영하는 것으로 사려된다. 따라서 손상 후 환자들을 통상적으로 영양지표를 기반으로 한 영양평가 및 영양계획은 적절치 않겠다.

      • 한 대학병원에서의 중환자실 환자에 대한 영양지원 현황 조사

        연현주,김상하,이용미,심재윤,이경화,김도숙,최승미,류훈,전진경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0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0 No.-

        배경 및 목적: 중환자실에서의 영양불량은 환자의 사망률, 이환률, 재원기간 등을 증가시킨다. 따라서 중환자실 환자의 적절한 영양평가와 이에 대한 영양지원은 필수적이며 개별 병원마다 이를 위한 기초자료의 확보가 필요하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의 초기 영양상태와 영양지원 방법에 따른 적정성을 평가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9년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연세대학교 원주기독병원 내과중환자실과 신경외과중환자실에 입원한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전향적인 연구를 하였다. 대상 환자는 총 88명(남 48명, 여 40명)이었으며, 경구투여군(ON), 경관투여군(EN), 말초정맥투여군(PPN), 중심정맥투여군(CPN)으로 나누어 조사하였다. 영양 섭취량은 3일간의 섭취기록지를 이용하여 1일 섭취량을 분석하였다. 결과: 대상 환자 총 88명의 평균연령은 64.8±11.5세였고 평균재원기간은 10.9±7.4일이었다. 섭취된 총열량은 ON군(492.2 kcal)에서 가장 낮았으며, PPN군(780.2 kcal), EN군(1,158.1 kcal), CPN군(1,379.3 kcal) 순이었다. 요구열량에 대한 섭취율은 CPN군이 109.4%로 가장 높았으며, EN군(95.1%), PPN군(66.2%), ON군(44.8%)순이었다. 단백질은 ON군에서 26.7 g으로 가장 낮았으며, CPN군(55.1 g), PPN군(56.0 g), EN군(63.5g)순이었다. 단백요구량에 대한 섭취율도 동일한 순서로 관찰되었다. 당질은 ON군(68.1 g)에서 가장 낮았고, PPN군(72.1 g), EN군(146.2 g), CPN군(165.6 g)순이었다. 알부민 수치와 중환자실의 재원기간은 약한 역상관 관계가 있었다(r= -0.22, p<0.05). 대상 환자를 알부민 수치에 따라 정상군(>3.2 g/dL, n=46)과 경증의 영양 불량군(2.8- 3.2 g/dL, n=27), 중등도(2.1- 2.7 g/dL, n=14), 중증(< 2.1 g/dL, n=1)으로 각각 나누어 분석하였을 때, 영양불량군 환자는 전체 환자의 48%였다. 요구열량에 대한 영양지원은 각각 경증의 영양불량군에서 102.1%, 중등도에서 82.3%, 중증에서 56.2%였다. 결론: 본 대학병원의 중환자실 환자의 내원 당시 영양불량은 전체 환자의 48%였으며, 영양불량 정도가 심할수록 영양지원은 부족하였다. 경관투여와 중심정맥투여를 통한 영양지원이 말초정맥투여보다 적절한 영양지원이 가능하였다.

      • 장루수술후 영양집중지원팀 의뢰 환자의 영양상태 변화

        최서윤,김근영,강은주,한경조,김영심,윤애림,박원철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2017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학술대회집 Vol.2017 No.-

        배경 및 목적: 장루 수술후 재원기간 동안 평균 금식기간이 3일 이상 지속되면서 영양상태 저하는 재원일수 및 치료효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므로 신속한 영양상태 판정과 적절한 영양지원이 필요하다. 그러나 수술직후 적절한 영양평가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영양집중지원팀 의뢰가 미비한 실정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대장암 진단 후 장루수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NST 의뢰후 환자의 영양상태 변화를 조사하여 영양상태 개선에 미치는 효과를 평가하고, 영양집중지원팀에 의뢰의 중요성을 인식시켜, 효율적인 영양지원을 활성화시키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17년 1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입원한 환자 중 대장암 진단 후 장루수술을 받은 환자 30명중 영양집중지원팀에 의뢰된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영양지원 시행 후 생화학적 검사, 삼두근피부두겹두께, 상완위 둘레, 식사섭취량으로 환자의 영양상태 변화를 후향적으로 조사하였다. 자료분석은 통계프로그램 IBM SPSS 2.0을 이용하여 대응적 T-Test P<0.05에서 유의수준으로 처리하였다. 결과: 조사결과 장루 수술후 NST 의뢰된 환자 20명중 남자12명, 여자8명으로 BMI 정상군 7명, 과체중군 6명, 저체중군 6명이었다. 신체계측은 삼두근피부두겹두께(TSF) 상완위둘레(MAMC)를 기준으로 하였는데, TSF는 의뢰후 3일째 호전 양상이 없었으나, 7일째는 정상군1명 증가, 심한불량군 1명 감소되었다. MAMC는 의뢰후 3일째 정상군이 1명 감소, 중등불량군 1명 증가, 심한불량군에서는 변화를 보이지 않았으나, 7일째부터 정상군 1명 증가, 중등불량군 1명 감소, 심한불량군 수는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생화학적 검사는 Hb, 혈중Albumin, 총임파구수, BUN/Creatinine을 기준으로 하였는데, Hemogolbin수치는 의뢰시, 의뢰후 3일, 7일까지 통계상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고 의뢰후 7일째는 정상/중등/심한불량군 수가 각각 1명씩 증가되었다. 혈중Albumin수치도 의뢰후 3일째 정상군이 1명에서 6명으로 증가, 심한불량군은 13명에서 11명으로 감소, 7일째 다시 10명으로 감소되었다. 총임파구수는 영양지원 실시후 3일째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7일째는 정상군 2명 증가, 중등/심한불량군이 각각 1명씩 감소되었다. BUN/Creatinine수치는 의뢰후 3일, 7일이 경과되면서 정상군이 증가, 단백질저하 및 탈수 환자수는 감소되었으며, 신장질환이 동반된 환자 2명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Vit B12 수치는 의뢰시, 의뢰후 3일, 7일 비교시 통계상으로는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으나, 20명중 11명이 정상범위를 유지하였다. 영양공급 및 섭취량 조사 결과 의뢰시 TPN영양 10명, EN영양 1명, EN+TPN 5명, 식사 4명, 의뢰후 3일째 TPN영양 9명, EN영양 1명, EN+TPN 5명, 식사+TPN 2명, 식사+EN 1명, 식사 2명, 의뢰후 7일째 TPN영양 5명으로 감소, EN+TPN 4명, 식사+TPN4명, 식사+EN 2명, 식사 5명으로 전환되었다. TPN 제공열량은 의뢰시 TPN(1000kcal) 6명, 의뢰후 3일째 6명, 7일째 5명으로 감소, 의뢰시TPN(500~1,000kcal미만) 8명, 의뢰후 3일/7일째 6명으로 감소, 의뢰시 TPN(500kcal미만) 1명, 의뢰후 3일째 4명으로 증가, 7일째 2명으로 감소되었다. 식사와 EN이 처방된 환자의 의뢰시 섭취량은 50%미만, 3일째까지 변화를 보이지 않았으나, 의뢰후 7일째는 식사와 EN이 처방된 환자15명중 9명의 섭취량이 50%이상 증가되었다. 결론: 신체계측결과 의뢰후 3일째까지는 근육손실과 지방손실에 변화를 보이지 않으며, 특히 근육손실의 경우 의뢰후 7일째까지도 호전양상을 보이지 않으나 영양지원을 시행한 후 지방손실의 회복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생화학적 검사 결과를 볼 때 Hb수치는 영양지원후에도 단시일 내에 수치상승을 보이지는 않으나, 혈중Albumin, 총임파구수, BUN/Creatinine, Vit B12는 영양지원 후 유지되는 영양공급에 의해 호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영양지원팀에 의뢰된 후 TPN열량 조절과 EN과 TPN의 병행 유지, 식사와 EN병행, 식사와 TPN병행의 적절한 영양공급을 제공함으로써 환자의 영양상태 개선 및 재원일수 단축에 매우 중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또한 장기간 경장영양지원만으로 영양요구량의 100% 이상 충족되기 어려운 환자에 한해서는 정맥영양지원과 경장영양지원의 적절한 병행을 고려하고 식이와 EN영양공급으로 전환된 직후에도 EN과 TPN의 갑작스러운 중단보다는 섭취량을 모니터링 하면서 병행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장루 수술후 환자에게 발생되는 영양상태 저하 탈수와 VitB12 결핍을 막기 위해서는 수술직후 영양지원팀에 의뢰하여 영양평가 후 영양상태 판정 및 영양공급 모니터링을 통해 영양지원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할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