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디지털 음악 및 아날로그 음악이 악력에 미치는 영향 평가

          최민지 ( Min Ji Choi ),홍지혜 ( Ji Hye Hong ),송영웅 ( Young Woong Song ) 대구가톨릭대학교 자연과학연구소 2011 자연과학연구논문집 Vol.9 No.1

          This study evaluated the effect of the music type (analog and digital) on the grip strength. Five male and five female healthy college students participated in the experiment. The independent variables were music type (analog, digital, no music) and listening time (5 min., 10 min., and 15 min.). The classic LP disc was used as the analog music and the LP was converted to mp3 to make the digital music source. Grip forces were measured every 5 minutes until 15 minutes using Jamar strain guqge. Mean forces and peak forces were used as dependent variables. The analysis of variance showed that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analog and digital music (p>0.05). Only, the gender effect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p<0.05). These results should be verified using different types of music (not only classical music) or preferred music, during different listening time duration (>15 minutes).

        • KCI등재

          예술창작활동이 창의적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영향

          최민지(Choi, Min Ji) 학습자중심교과교육학회 2017 학습자중심교과교육연구 Vol.17 No.2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창의성 교육의 다각적 접근을 위해 예술창작활동이 창의적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았다. 서울 소재 C대학의 교양수업 A.C.T.(Action, Communication, Teamwork)는 학습자중심수업인 액션러닝을 활용하고 있으며 콘텐츠는 예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사전연구를 통해 A.C.T. 수업의 예술창작활동이 학습자의 창의적 자기효능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2017년 1학기 A.C.T. 수업에서 예술창작활동을 한 실험집단과 수업 및 관련 경험이 없는 통제집단 총 214명을 대상으로 연구가 이루어졌다. 창의적 자기효능감 척도를 활용하여 학기 초와 학기 말에 사전-사후조사를 실시하였다. 독립 표본 t-검정을 통해 실험집단의 창의적 자기효능감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대응표본 t-검정으로 각 집단의 증가분을 살펴본 결과 실험집 단은 통계적으로 유의했으나 통제집단은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A.C.T. 수업을 통한 예술창작활동이 학습자의 창의적 자기효능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더불어 창의적 자기효능감의 하위 영역인 창의적 사고 자기효능감과 창의적 수행 자기효능감은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본 연구 에서 제시한 예술창작활동의 긍정적인 효과는 창의적 자기효능감과 나아가 창의성 교육의 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교육의 정착에 기여하고자 한다.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s of an art creation project on creative self-efficacy for a multifaceted approach to creativity education. A.C.T. (Action, Communication, Teamwork), a liberal education course at C university located in Seoul, uses action learning, a learner-centered education utilizing content based on art. Preliminary research shows that the art creation project of A.C.T. classes has a positive effect on learners creative self-efficacy. We established the hypothesis that an art creation project has a positive effect on creative self-efficacy and conducted a preliminary-post survey on a total of 214 subjects from the experimental and control groups. An independent two-sample t-test show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creative self-efficacy among the experimental group. Results of examining the increment of each group through the paired sample t-test showed that the creative self-efficacy of the experimental group is statistically significant but that of the control group is not. Therefore, the art creation project A.C.T. classes is found to have a positive effect on learners’ creative self-efficacy. In addition, creative thinking self-efficacy and creative performance self-efficacy, which are sub-areas of creative self-efficacy, is found to highly correlate. The positive effects of the art creation project will contribute to the establishment of new educational practice by presenting creative self-efficacy and the potential of creativity education.

        • KCI등재

          연구 논문 : 다공성 제올라이트 콘크리트의 수질정화 특성

          최민지 ( Min Ji Choi ),성낙국 ( Nack Kook Sung ),박성재 ( Sung Jae Park ),이정아 ( Jung Ah Lee ),윤홍수 ( Hong Su Yun ),홍인권 ( In Kwon Hong ) 한국공업화학회 2011 공업화학 Vol.22 No.3

          친환경 재료에 대한 관심이 급증함에 따라 재료의 구조적 기능성 및 투수성을 동시에 갖는 다공성 콘크리트의 활용이 증가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다공성 콘크리트에 제올라이트를 혼합하여 다양한 활용도를 갖는 다기능형 옥석 제품의 수질정화 능력을 평가하여 친환경제품으로서의 적합성을 검토하였다. 흐름이 없는 시험용 수조에서 시간에 따른 오염도 제거율은 T-N (70.6%), T-P (67.0%), BOD (57.7%), TOC (50.6%) 순으로 우수한 수질정화 특성을 보였다. 또한 유입 및 유출이 가능한 비점오염원에서 시간에 따른 유출부에서의 수질오염도 및 중금속 농도의 제거율은 Zn (99.9%), Pb (90.0%), BOD (69.2%), COD (33.5%) 순으로 흐름이 없는 경우에서의 오염도 제거율보다 수질정화 특성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다공성 콘크리트 시설물을 실제 하천 등에 시공했을 시에 우수한 오염도 제거율을 바탕으로 친환경제품으로 적합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As our interests in eco-friendly materials have been significantly increased, the utilization of porous zeolite concrete that has structural functionality and permeability has been increased. In this paper, the mixture of porous concrete and zeolite, which can be used as multirole boulders, was investigated for the suitability of an environment-friendly product by evaluating of the water purification ability. The contamination removal rates of BOD, TOC, T-N, and T-P in stagnant water tank were 70.6, 67.0, 57.7, and 50.6%, respectively. Also for the non-point source pollution with the inflow and the outflow, the removal rates of Zn, Pb, BOD, and COD were 99.9, 90.0, 69.2, and 33.5%, respectively. The performance of the heavy metal contamination removal for the porous zeolite showed better than that of stagnant system.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the installation of the porous zeolite concrete can play a role as an eco-friendly products by its high contamination removal.

        • KCI등재

          1980년대 『문학과지성』의 공간과 아우라 - 『우리 세대의 문학』에서 『입 속의 검은 잎』까지

          최민지 ( Choi¸ Min-ji ) 경희대학교 인문학연구원 2021 인문학연구 Vol.- No.48

          본고는 다수의 무크지가 출현한 1980년대 문학 장에서 『문학과지성』의 문학적 대응 양상을 고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70년대 후반 무렵 대두된 민중문학론은 해당 시기 ‘새로운 문학 주체’의 등장이라는 문학적 귀결을 가져왔지만, 이후 발전적으로 흡수되지 못한 채 소멸의 형태를 보였다는 점에서 문제적이라 할 수 있다. 즉, 80년대와 90년대에 가로놓이는 ‘단절론’을 발생시키며 해당 연구를 저어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한 셈이다. 따라서 앞선 시기를 양분한 『문학과지성』이 강제 폐간을 경험하면서도 『문학과사회』 창간까지 나아갈 수 있었던 지점을 파악하는 것으로, 1980년대를 연대기적 시선으로 접근해보고자 한다. 해당 시기 『문학과지성』은 시대적 요구에 따른 문학적 대응을 보여줄 수 있는 지면을 상실했지만, 『우리 세대의 문학』 혹은 『우리 시대의 문학』으로 그 맥을 이어나간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문학 담론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비평 영역을 다음 세대와 양분하거나, 평론에 한정되었던 편집진을 다양한 장르로 확대하였으며, 대립 구도에 놓여있던 상대 진영까지 포함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또한 출판에서는 대표적으로 기형도의 『입 속의 검은 잎』으로, 80년대의 특수성을 90년대의 보편성으로 연결지으며, 연계적 작업에 대한 단서를 보여주기도 하였다. 이에 본고는 해당 시기 『문학과지성』의 문학적 대응 양상을 분석하기 위해, 『우리 세대의 문학』 혹은 『우리 시대의 문학』과 기형도의 『입 속의 검은 잎』 분석을 통해 『문학과지성』이 『문학과사회』로 나아갈 수 있었던 원인을 파악하는 것으로, 1980년대의 ‘단절론’을 극복할 수 있는 연대기적 접근을 시도해 보고자 한다. This study aims to consider the literary response aspects of “Literature and Intellect” in the literature 1980s, when a number of mooks emerged. The popular literature theory, which emerged around the late 70s, brought about the literary conclusion of the emergence of a “main agent of new literary” at that time, but it was later problematic in that it showed a form of extinction without being absorbed developmentally. In other words, it creates a “theory of discontinuity” that lies across in the 80s and 90s, causing the research of the period to be awkward. Therefore, this study aims to analyze the movement of < literature and intellect >, which were divided into the “periods of the two major quarterly magazine”, to the foundation of its developmental form, “Literature and Society”, and to approach the 1980s with a chronological perspective. At that time, < Literature and intellect > lost its place to show literary responses to the demands of the times, but continued its movement to develop into < Literature in Our Generation > or < Literature in Our Time >. In this process, < Literature and Intellect > divided the areas of criticism that could directly affect literary discourse into the next generation or expanded the editorial staff, which was limited to reviews, to various genres. It also showed movements, including the opposing camp, which had been in the confrontation. Also, in terms of publication, the representative example is “A Black Leaf in Mouth” of Ki Hyung-do. This book connects the specificity of the 80s to the universality of the 90s and shows clues about the linkage work.

        • KCI우수등재

          치과위생사의 작업환경 인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최민지(Min-Ji Choi),박의정(Eui-Jung Park) 한국환경보건학회 2020 한국환경보건학회지 Vol.46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Objectives: This study was performed to emphasize improvement of the perception of dental hygienists’ environmental working conditions by analyzing various factors. Methods: Two hundred ninety-eight female dental hygienists working at 35 medical institutions in Daegu City and Gyeongsangbuk-do Province participated. A self-recording type survey was done in October 2016. Results: Factors influencing the perception of infection control was length of career. Dental hygienists with more experience have a higher level of perception. Factors influencing the perception of working posture was the number of patients per day and career level. Dental hygienists seeing 50 or fewer patients per day and senior staff showed higher levels of this perception. Factors influencing the perception of noise in the working area were length of career and lunchtime break. The perception level was high in the group with longer careers and dental hygienists who rest at lunch time. Factors influencing chemical exposure during work were the number of patients per day and the type of institute. Dental hygienists working in dental clinics or dealing with more patients had lower levels of perception. Conclusions: The sociodemographic and working characteristics of dental hygienists influence the perception of dental hygienists’ environmental working conditions.

        • KCI등재

          내수성 향상을 위한 수성 폴리우레탄의 합성 및 특성

          최민지 ( Min Ji Choi ),정부영 ( Boo Young Jeong ),천정미 ( Jung Mi Cheon ),박큰별 ( Kuenbyeol Park ),천제환 ( Jae Hwan Chun ) 한국접착및계면학회 2017 접착 및 계면 Vol.18 No.1

          본 연구에서는 polyester polyol을 사용한 수성 폴리우레탄의 내수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polyester polyol, poly(propylene carbonate) (PPC), 4,4-dicyclohexylmethane diisocyanate (H<sub>12</sub>MDI), dimethylol propionic acid (DMPA)를 사용하여 수성 폴리우레탄을 합성하였다. PPC를 사용하여 합성된 수성 폴리우레탄의 물성은 FT-IR, GPC, DSC 및 UTM 등을 통해 평가하였다. PPC의 함량이 증가함에 따라 합성된 수성 폴리우레탄의 기계적 물성은 증가하였으며 polyester polyol과 PPC의 비가 9 : 1일 때 가장 높은 값의 내수성을 나타내었다. In this study, waterborne polyurethane was synthesized with polyester polyol, poly(propylene carbonate) (PPC), 4,4-dicyclohexylmethane diisocyanate (H<sub>12</sub>MDI) and dimethylol propionic acid (DMPA) to improve the water resistance. The properties of the synthesized waterborne polyurethane using poly(propylene carbonate) (WPUP) was evaluated through FT-IR, GPC, DSC and UTM. The mechanical properties were increased with the increase in the amount of PPC. When the ratio of polyester polyol to poly(propylene carbonate) is 9:1, the highest water resistance was showed.

        • KCI등재

          한국 중앙행정기관 인적자원 비교분석 : 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를 중심으로

          최민지(Min Ji Choi),오재록(Jae Rok Oh) 한국국정관리학회 2021 현대사회와 행정 Vol.31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연구는 한국 중앙정부의 인적자원의 정량적 수준을 비교분석하는 글이다. 정부조직개 편이 빈번했던 한국 정부는 부처 이름마저 혼동될 정도로 복잡했는데, 21세기 초반에 존재한 4개 정부(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의 인적자원의 수준을 살펴봄으로써 그 변동상황도 일부 확인하고자 한다. 비교를 위해 세 가지 기준, 즉 인력 규모, 중위직(5급) 수준, 최고위직(장・차관급) 수준을 세웠는데, 이것들은 인력 분포의 높이와 넓이를 보여준 다. 분석결과, 법무부, 고용노동부, 외교부 등 22개 부처의 총 정원이 꾸준히 증가했고, 추세적 순증까치 합치면 총 34개 부처에서 파킨슨의 법칙 등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가보훈처, 고용노동부, 법무부 등 15개 부처의 중위직(5급) 수도 꾸준히 증가했고, 추세적 순증까치 합치면 총 33개 부처에서의 순증 양상도 확인되었다. 여기서 특이점은, 외형적으로 인력규모가 줄어든 부처마저도 중위직 수만큼은 순증 양상을 보였다는 점인데, ‘작은 정부’를 논하는 데 있어서 유의점이 있음을 보여주거니와, 관료제 내부의 인력 증감의 실질적 이면이 존재함을 알려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 논문은 이러한 점에서 이론 및 실무양 측면에서 함의하는 바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quantitatively compare and analyze the level of human resources of the Korean central government. In the 21st century, the Korean government, which frequently reorganized, was so complicated that even the names of ministries were confused that it wanted to help people understand the changes in terms of materials by quantitative look at the human resources of the four governments(Roh Moo-hyun, Lee Myung-bak, Park Geun-hye and Moon Jae-in) in the early 20 years of the 21st century. In this regard, three comparison criteria were established to quantitatively compare the human resource level of the four central government agencies. There are three levels of simple personnel size, median proportion, and highest level, which show the height and width of the workforce distribution, respectively. According to the analysis, the total quota of 22 ministries, including the Ministry of Justice,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12 ministries, including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d the Ministry of Patriots, were confirmed as Parkinson s law. In addition, the number of mid-level positions at 15 ministries, including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the Ministry of Justice, increased steadily, and a total of 33 ministries, including 18 ministries, including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Ministry of Legislation, and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hich showed a net increase, were also confirmed. What is unusual is that even some ministries, whose total quota has decreased due to social structure changes, showed a net increase in the number of mid-level positions. This not only shows that there may be pitfalls in discussing small government based only on the size of the workforce, but it also reminds us that it is necessary to carefully look at the other side of the bureaucracy s deception or actual manpower increase in relation to the increase or decrease of manpower and reorganization. In this regard, this thesis has many implications both in theory and in practice.

        • KCI등재

          COVID-19로 인한 비대면 창의성 계발 수업의 창의적 자기효능감 변화와 대면 수업과의 차이 탐색

          최민지 ( Choi Min Ji ) 한국예술교육학회 2021 예술교육연구 Vol.19 No.3

          본 연구는 대학교에서 비대면으로 실시한 창의성 계발 교육이 학습자의 창의적 자기효능감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탐색하고자 한다. COVID-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변화에 따라, 교육계 역시 다양한 우려와 문제를 안은 채 비대면으로의 전환을 시작했지만, 초유의 위기 상황이 지속되고 있고, 또 다른 위기가 도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위기에 대응할 수 있으며 지속 가능한 비대면 창의성 계발 교육의 사례와 과정, 효과를 밝히고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서울 소재 C대학의 창의성 계발 수업을 대면으로 수강한 194명과 비대면으로 수강한 279명, 총 473명의 창의적 자기효능감을 사전과 사후로 측정했다. 그룹 내 효과 분석을 위해 대응 표본 t-test를, 그룹 간 사전-사후 차이가 유의한지 밝히기 위해 독립 표본 t-test를 실시하였다. 모든 과정에 있어 창의적 자기효능감과 더불어 하위 요인인 창의적 사고 자기효능감 및 창의적 수행 자기효능감을 함께 분석했다. 연구 결과 첫째, 창의성 계발 수업에 따른 창의적 자기효능감과 하위 요인들은 대면 그룹과 비대면 그룹 모두 유의한 상승이 나타났다. 둘째, 창의성 계발 수업에 따른 대면 그룹과 비대면 그룹의 창의적 자기효능감 및 하위 요인들의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연구를 통해 동일한 창의성 계발 수업이 비대면으로 이뤄질 경우에도 대면만큼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짐으로써 비대면 창의성 수업의 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다. This study seeks to explore how non-face-to-face creativity education at universities influences learners' creative self-efficacy. As society, as a whole, changed in response to COVID-19, the education community began to shift to non-face-to-face methods, but various concerns and problems were faced. Unfortunately, the unprecedented crisis is continuing, and the possibility of another crisis cannot be ruled out. Accordingly, the aim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examples, processes, and effects of non-face-to-face creativity education that can respond to crises and is sustainable, as well as to propose potential solutions. To attain this objective, a total of 473 students at C University in Seoul, including 194 students who participated in face-to-face classes and 279 students who participated in non-face-to-face classes, were studied to measure their creative self-efficacy before and after the classes. A response sample t-test was conducted for the analysis of in-group effectiveness, while an independent sample t-test was used to determine whether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groups. The subfactors of creative self-efficacy, namely self-efficacy in creative thinking and self-efficacy in creative performance, were also examined in all processes.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in both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groups, creative self-efficacy based on creativity classes, as well as its sub-factors, showed significant increases. Second, there was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creative self-efficacy and its subfactors between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groups following the creativity classes. The study demonstrated that even if the creativity classes are conducted in a non-face-to-face environment, they could be as effective as face-to-face classes, which suggests that non-face-to-face classes may have potential for creativity education.

        • KCI등재

          창의성 교육의 성적평가방식에 따른 창의적 자기효능감 변화 연구

          최민지 ( Choi Min Ji ) 한국예술교육학회 2020 예술교육연구 Vol.18 No.2

          본 연구는 대학 수업으로 제공되는 창의성 교육의 성적평가방식 차이가 창의적 자기효능감 변화를 일으키는지 파악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연구대상은 서울 소재 C대학의 창의성 교육 A.C.T.를 수강한 대학생들로 2018년 1학기부터 2019년 2학기까지 총 4개 학기 19개 분반 787명이다. 선행연구를 통해 예술창작활동으로 이뤄진 A.C.T.가 창의적 자기효능감을 향상시킨다는 것이 밝혀졌다. 창의적 자기효능감의 특성과 형성체계에 관한 세부적인 접근을 위하여 성적평가방식의 차이가 있는 두 그룹을 탐색하였다. 이론 평가방식인 A유형으로 성적평가가 이뤄진 그룹A와 실기 평가방식인 B유형으로 평가받은 그룹B, 두 집단을 대상으로 창의적 자기효능감 척도를 활용하여 사전-사후 설문 조사 자료를 수집하였다. 자료 분석은 SPSS/WIN 통계프로그램 22.0을 활용했으며 먼저 집단 간 동질성을 알아보기 위해 독립표본 t-test를 시행하였다. 집단 간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단변인공변량분석(ANCOVA)을 실시하였으며 차이의 크기를 검증하기 위해 코헨의 효과크기(Cohen’d)를 활용하였다. 본 연구 결과 성적평가방식의 차이는 창의적 자기효능감의 변화 차이를 일으켰다. 두 집단의 차이는 사전검사부터 사후검사에 이르기까지 존재했으며, 실기유형으로 평가한 그룹B의 창의적 자기효능감 향상 수준이 이론유형으로 평가한 그룹A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게 측정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termine whether the grading method of creativity education provided as a university course causes change to creative self-efficacy. The subjects were 787 university students divided into 19 classes during four semesters who took the common liberal arts course Action Communication Teamwork (A.C.T.) from the first semester of 2018 to the second semester of 2019 at Seoul’s C University. Previous studies proved that participating in artistic activities in A.C.T. increases creative self-efficacy. To explore the characteristics and formation system of creative self-efficacy in more detail, two groups with different grading methods were examined: Group A was graded by Type A, a theory-based assessment method, and Group B was graded by Type B, a practice- based assessment method. Data from the pretest-posttest surveys were collected using the creative self-efficacy scale. SPSS/WIN Statistics 22.0 was used for data analysis, and an independent samples t-test was conducted to determine homogeneity between the groups. ANCOVA was conducted to determine the difference between the groups, and Cohen's was used to verify the size of the difference. The results showed that the difference in the grading method affected creative self-efficacy.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groups existed throughout the pretest and posttest; Group B showed a smaller level of difference than Group A.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