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5kW급 고체 산화물 연료전지 열관리 계통 LQR 상태 궤환 제어기 설계

        정진희(Jin Hee Jeong),한재영(Jae Young Han),성용욱(Yong Wook Sung),유상석(Sang Seok Yu) 대한기계학회 2015 大韓機械學會論文集B Vol.39 No.6

        고체 산화물 연료전지는 800~1000℃의 고온에서 작동한다. 고온 작동은 효율에 유리하지만 재료요구 조건, 신뢰성, 열팽창 문제 등이 발생하여 온도 제어가 중요하다. 본 연구에서는 연료전지 시스템의 열관리를 위한 상태 공간 제어기를 설계하고 응답 특성을 확인하였다. 연료전지 스택과 열관리 핵심부품인 촉매연소기는 집중 용량법을 이용한 과도 응답 모델을 개발하였고, 구성품과 통합하여 정적 운전 특성을 확인하였다. 개발된 비선형 시스템을 정격 운전 조건에서 다중 입력과 출력이 가능한 상태공간 식으로 선형화하였다. 부하에 따라 응답특성이 현저하게 달라지는 특성을 제어하기 위해 LQR 제어기를 설계하여 궤환 제어 시스템의 온도를 제어하였다. 상태 궤환 제어기가 적어도 두 개의 제어 게인을 가지고 운전 영역에 따른 응답을 보여줄 때, 원하는 온도 응답을 나타냄을 확인하였다. Solid oxide fuel cell operate at high temperature (800~1000℃). High temperature have an advantage of system efficiency, but a weak durability. In this study, linear state space controller is designed to handle the temperature of solid oxide fuel cell system for proper thermal management. System model is developed under simulink environment with Thermolib<SUP>®</SUP>. Since the thermally optimal system integration improves efficiency, very complicated thermal integration approach is selected for system integration. It shows that temperature response of fuel cell stack and catalytic burner are operated at severe non-linearity. To control non-linear temperature response of SOFC system, gain scheduled linear quadratic regulator is designed. Results shows that the temperature response of stack and catalytic burner follows the command over whole ranges of operations.

      • KCI등재

        대학생의 생활습관 요인과 비만과의 상관성: 경기도 지역 1개 대학교를 중심으로

        정진희 ( Jin Hee Jeong ),박혜자 ( Hye-ja Park )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 2021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Vol.46 No.4

        Objectives: This study examined the associations between lifestyle factors and obesity among university students. Methods: In this cross-sectional correlational study, 671 students completed measures of lifestyle factors (dietary habit, exercise, smoking, and alcohol drinking), health concern, academic stress, and anthropometric indices. Obesity was classified by body mass index (BMI) and abdominal circumference (AC). The data were analyzed with χ<sup>2</sup> test, Mann-Whitney U test and logistic regression. Results: The frequencies of obesity and abdominal obesity were higher in male students than in female students (17.6% vs. 3.4% by BMI, 18.9% vs. 5.9% by AC). Abdominal obesity in students with diabetic parent was higher (16.8%) than in students without diabetic family history (9.2%). Obesity of BMI≥25 kg/m<sup>2</sup> associated with breakfast absence of 5-7 times/week (odds ratio, OR: 1.98, 95% confidence interval, CI: 1.05-3.71). Abdominal obesity associated with instant foods intake of 5-7 times/week (OR: 2.65, 95% CI: 1.14-6.17), fast foods intake of 3-4 times/week (OR: 2.87, 95% CI: 1.48-5.56), snacks of 3-4 times/wk (OR: 2.15, 95% CI: 1.15-4.00), and consumed alcohol of ≥1 glass a day (OR: 2.11, 95% CI: 1.19-3.73). Conclusions: Breakfast absence is associated with obesity. Instant foods, fast foods, snacks, and alcohol consumption are the associated factors with abdominal obesity among university students.

      • KCI등재

        민화에 나타난 장소성 연구

        정진희(Jeong, Jin-hee) 원광대학교 인문학연구소 2017 열린정신 인문학연구 Vol.18 No.2

        본 연구에서는 민화의 올바른 평가를 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점 중 하나가 민화에 나타난 장소성을 파악하는 것으로 보고 민화에 새롭게 접근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고에서는 이-푸 투안(Yi-Fu Tuan)의 이론을 도입해 민화에 나타난 내용적 측면의 장소성과 구조적 측면의 장소성을 모색하였다. 장소성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이는 민화를 선별하여 살펴본 결과, 민화는 대립을 통해 고결한 장소성을 구현하기도 하고 서로 의미가 다른 장소성을 구분하기도 하였다. 이어 특정 지역을 상상으로 그렸음에도 공통적으로 표현되고 있는 집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보호와 안전, 편안함을 가진 장소성을 확인했다. 민화는 그 자체가 생활공간이며, 조선 시대 사람에게 고유하고 무색투명한 열려진 세계로서 평온함과 자유스러움을 제공하기 때문에 민화가 집안의 어디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어떤 장소성을 갖는지 살펴보았다. 민화는 사람들이 지정해 놓은 장소에 녹아들어 계절의 변화를 느낄수 있는 장소성을 형성하기도 했으며, 집 전체를 신들이 사는 장소로 바꿔놓기도 했다. 나아가 공간의 안과 밖을 구분지어 집의 안녕이 깃든 장소성을 형성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민화에서는 내용적인 측면과 구조적인 측면에서 장소성이 뚜렷하게 나타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민화의 범위가 매우 넓기에 이를 보편화 시킬 수는 없으나, 기존의 연구방법에서 벗어나 민화에 새롭게 접근한 방식은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study aims to identify the placeness shown in folk painting. To this end, this study introduced Yi-Fu-Tuan theory and explored the placeness shown in folk painting from both content and structural aspects. The folk paintings in which placeness was thought to stand out were selected.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folk paintings could implement lofty placeness through contrast and classified different types of placeness that had different meanings. Following this, the houses in a particular region that were expressed in common into pictures through imagination were investigated and then the placeness that was characterized by protection, safety, and comfortableness could be found. Folk painting is the living space itself. So this study looked at what type of placeness the folk painting has depending on its location within the house. Folk painting formed placeness to feel the change of seasons in places designated by people. It also changed the whole house into the place where gods lived. Furthermore, it also formed placeness in which the peace of house was indwelling by dividing the house from the outside. It could be found from this study that placeness appeared clearly in folk painting from both content and structural aspects. As the scope of folk painting is very wide, so it is difficult to generalize. But if there is a new approach to folk painting, it is expected to be very useful beyond the existing research method.

      • KCI등재

        ‘꽃 피우기’의 실제와 ‘꽃에게 묻기’의 대안적 가능성

        정진희(Jeong, Jin-hee) 한국고전연구학회 2018 한국고전연구 Vol.0 No.4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무속 창세 신화에서 누가 인간 세상을 차지할 것인가를 두고 경쟁하는 짝패는 이른바 ‘꽃 피우기’ 내기를 시행한다. ‘꽃 피우기’라는 명명은 짝패가 꽃을 피어나게 하는 능력을 지녔음을 뜻하는바, 본고는 이러한 함의를 지닌 명명이 신화의 실상에 부합하는가를 살펴 보았다. 창세 신화의 내기 장면에서 내기를 지칭하는 실제 어휘를 검토하여, 짝패가 꽃을 피우는 것이 아니라 판단과 선택을 의뢰받은 꽃이 피어남을 통해 승자를 가려주는 것이 내기의 실상임을 확인하였다. 이에 따라 짝패의 능력을 강조하는 종래의 명칭 대신 꽃을 선택과 판단의 주체로 의미화하는 ‘꽃에게 묻기’라는 명명을 제안하였다. ‘꽃에게 묻기’는 무속 신화 중의 하나인 <할망본풀이>에서 공시적 유례를, 또 삼국유사 소재 <도솔가>와 그 배경 설화에서 통시적 선례를 찾을 수 있는바, 이것은 한국 신화사에서 하나의 서사적 삽화 혹은화소로 성립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논의는 ‘꽃의 신화학’을 위한 개념적정지 작업이자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The competition to make a flower bloom” refers to a narrative pattern in Korean shamanistic myths that revolves around the competition between the two divine rivals to decide who will dominate the human world. This phrasing implies that those myths are focused on the manifestation of the two rivals’ capability of making a flower bloom. This article asks whether such a title is accurate. By examining the terms and expressions that are used to describe the competition in multiple versions of oral shamanistic creation myths, I argue that the flowers in those texts are in fact understood to bloom by themselves— the flowers are regarded as subjects who have power to decide the winner upon the rivals’ requests. This article, therefore, suggests a new term, “asking a flower” instead of “competition to make a flower bloom.” It demonstrates that a similar episode is recounted in the shamanistic myth, “Halmangbon-puri (shaman songs about Halmang, a goddess of birth and nursing),” and a song of the Silla period, “Tosolga.” It also asks to what extent the term, “asking a flower,” can be generalized as the name of the category. I suggest that such a categorization is crucial as the groundwork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studies of the “mythology concerning flowers.”

      • KCI우수등재

        〈솔만데 할망〉 : 1930년대 한 일본인 학자의 ‘여신 설문대’ 기록과 식민주의적 신화화 논리

        정진희(Jeong, Jin-hee) 국어국문학회 2020 국어국문학 Vol.0 No.190

        일본인 학자 이즈미 세이치(泉靖一)는 제주도의 구비 설화 설문대 할망 이야기를 기록한 〈솔만데 할망〉이라는 일본어 텍스트를 남겼다. 이 텍스트는 1930년대의 현장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다는 점에서 설문대 할망 설화의 당시 전승 양상을 가늠할 수 있는 자료로 오해될 수 있으나, 본고는 이 텍스트가 구비 전승의 온전한 전사가 아니라 기록자의 의도가 개입될 수밖에 없는 문자화 자료임에 주목하여 이 텍스트를 비판적으로 검토했다. 먼저, 〈솔만데 할망〉은 제주 설화의 여성 거인인 설문대 할망을 외래의 창조 여신이자 산신으로 형상화하는데, 이는 당대의 또다른 문자 기록에 견주어 볼 때 〈솔만데 할망〉에 보이는 이례적 면모임을 밝혔다. 다음으로, 〈솔만데 할망〉은 제주 신화의 일반적 문법과 논리를 따르지 않는 이질적인 신화 텍스트로서, 한반도에 대한 제주의 부속성을 강조하는 한편 설화 세계에서 신으로 전환되지 못한 설문대 할망을 산신으로 격상시켜 제주의 토착 신성 체계를 재조정하는 신화적 효용과 논리를 지니고 있음을 지적했다. 결과적으로 본고는, 설문대 할망을 신격화하는 〈솔만데 할망〉은 기록자 이즈미 세이치의 식민주의적 시선과 무관하지 않은 텍스트임을 주장하고, 아울러 설문대 할망을 신격화하는 신화화 담론의 계보를 고찰할 것을 후속 과제로 제안하였다. Izumi Seichi(泉靖一), a Japanese anthropologist who had done his fieldwork in the villages of Jeju island in the 1930s, documented a folktale of Jeju island in Japanese language. The folktale was about Seolmundae Halmang(설문대할망, Grandmother Seolmundae), who is a famous character as an old and femele giant. The documented text, ‘Solmande Halman’, can be conceived as a record of the orally performed folktale at that time in that it was based on his own field work in 1930s. However, this paper examines the fact that the text was not recorded literally the way the tale was passed down in mouth, but intervened with the author’s intention. Firstly, ‘Solmande Halman’ imagerizes Sulmundae Halmang as the foreign goddess of creation and deity of mountain. The mythologizing can be referred to a unique feature of the text, compared with the other texts in that age. Further, ‘Solmande Halman’ clarifies that not only does the myth emphasize adjunction of Jeju island to Korean penisula, but it is a meaningful discoursal plan which reorganizes the deitic system by uplifting Sulmundae Halmang to a deity of mountain. Thus, this paper argues that ‘Solmande Halman’ is the text where the old female giant Seolmundae was divinized as the goddess Solmande based on colonialism of the writer’s own. Moreover, this paper proposes that further study on discourses of mythologizing Seolmundae Halmang needs to be ongoing afterwards.

      • KCI등재

        농촌지역 대기 중 PM<sub>2.5</sub>의 화학적 특성과 오염원 정량 평가

        정진희 ( Jin-hee Jeong ),임종명 ( Jong-myoung Lim ),이진홍 ( Jin-hong Lee ) 한국환경영향평가학회 2018 환경영향평가 Vol.27 No.5

        본 연구에서는 충청남도 논산시 농촌지역의 대기 중 블랙카본, 이온, 금속원소 등을 포함한 PM<sub>2.5</sub>의 화학적 특성을 규명하고 PM<sub>2.5</sub>의 오염원을 정량적으로 평가하였다. 분석의 정도관리를 평가한 결과, 금속원소를 포함한 대부분의 미량성분의 분석값은 상대오차와 상대표준편차가 10% 미만이었다. 농촌지역의 PM<sub>2.5</sub>의 평균 농도(20.1±10.1μg/㎥)는 2018년에 강화된 연평균 기준을 초과하는 수준이었다. PM<sub>2.5</sub>와 탄소 및 이온성분은 서로 유의한 상관성을 보였고, 미량성분의 농도는 10<sup>-3</sup>~10<sup>4</sup>ng/㎥ 범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의 인자 분석법(PMF, Positive Matrix Factorization)을 이용하여 오염원을 평가한 결과, 농촌지역의 PM<sub>2.5</sub>의 오염원은 secondary aerosol(34.4%), soil/road dust(20.1%), biomass burning(16.9%), incineration/fuel combustion(13.2%), vehicle exhaust(12.2%), sea-salt(3.17%) 이었다. 도시지역과 달리 농촌지역은 연소와 관련된 오염원이 중요하였고 따라서, 농촌지역의 관리 대상 오염원으로서 불법소각은 세심한 대책을 필요로 한다. In this study, chemical characteristics of PM<sub>2.5</sub> samples collected in an agricultural area in Nonsan of Korea were investigated focusing on of black carbon, 3 inorganic ions and 22 trace elements. It was found that the relative error and relative standard deviation of many trace elements fell below 10%, which indicates good analytical accuracy and precision. The mean values of PM<sub>2.5</sub> in an agricultural area were exceeded by new Korean air quality standard of March 2018. The concentration of PM<sub>2.5</sub> was well correlated with those of black carbon and ions. The concentrations of trace elements were in a wide range of seven orders of a magnitude. Based on these PM<sub>2.5</sub> data sets, a total of 6 sources were identified using PMF (Positive Matrix Factorization; secondary aerosol (34.4%), soil/road dust (20.1%), biomass burning (16.9%), incineration/fuel combustion (13.2%), vehicle exhaust (12.2%), seasalt (3.17%). Results of our study indicate that it is very important to control illegal burning activities in agricultural area.

      • KCI등재

        현대 한국화에 나타난 오방색의 표현 연구

        정진희(Jeong, Jin-hee) 원광대학교 인문학연구소 2020 열린정신 인문학연구 Vol.21 No.3

        이 논문은 음양오행의 표상 점검을 통해 현대 한국화에서 오방색의 표현이 갖는 의미를 확인하고, 현대 한국화 작품에서 오방색이 어떤 형태로 나타나는 지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한국 현대화에 대한 개념과 범주를 살피고, 현대 한국화를 설정하는 기준을 제시한다. 현대 한국화는 한국만의 정신을 담은 특유의 색 체계를 기준으로 규정하는 것이 타당하다. 이에 한국인의 생활태도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는 음양오행 사상을 살펴본다. 또한, 음양오행과 연관지어 상징성을 동반한 오방색의 표상을 확인한다. 나아가 오방색이 현대 한국화에서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 지 점검한다. 이를 위해 박생광, 김기창, 김환기, 유영국의 작품을 분석한다. 이들은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선명하게 전달하기 위해, 오방색의 표상을 작품 속에 적용한다. 이를 통해 현대 한국화에서 오방색은 단순한 색채로써 작용하는 것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heck the meaning of the five-color expression in modern Korean painting by checking the surface of yinyang five-haeng, and to examine how the five-color appears in modern Korean painting works. To this end, we look at the concepts and categories of Korean modernization and present the criteria for setting up modern Koreanization. It is reasonable to set modern Koreanization in a Korean way. Therefore, we look at the idea of yin-yang and five-haeng, which is closely related to the lifestyle of Koreans. Also, it is associated with yin-yang and five-haeng to identify the five-colored markings accompanied by symbolism. Furthermore, it examines how the five colors are expressed in modern Korean painting. To that end, Park Saeng-gwang, Kim Ki-chang, Kim Hwan-ki and Yoo Young-guk will be analyzed. In order to convey what they want to say through their works, they apply a five-color representation to their works. This shows that in modern Korean painting, pentameter is not just a color.

      • KCI등재

        매립지 표면의 메탄 발산량 실측을 위한 플럭스 챔버의 방법론적 비교와 최적화

        정진희(Jin Hee Jeong),강수지(Su Ji Kang),임종명(Jong Myoung Lim),이진홍(Jin-Hong Lee) 대한환경공학회 2016 대한환경공학회지 Vol.38 No.10

        플럭스 챔버법은 비용효율적인 표면 발산량의 측정방법으로 다양한 연구 분야에 널리 이용되어 왔다. 플럭스 챔버법은 운용 방식에 따라 기울기 방식을 이용한 닫힌 챔버법(SFC)과 평형 농도 방식을 이용한 열린 챔버법(DFC)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SFC 방식은 장비가 간단하고 운용이 쉬운 반면, 직선성에 대한 불확실한 가정으로 인하여 플럭스 산정 값이 가변적인 단점이 있다. 한편, DFC 방식은 더 많은 특정 기기가 필요하지만, 어떤 애매모호함이 없이 일정한 값을 산정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작고 조밀한 키트를 이용하여 DFC를 자체 제작하였다. 자체 제작한 DFC는 30분 이내에 평형상태에 도달하였고, 측정 초기의 불충분한 혼합을 제외하면 시료 균질도가 5% 미만이고, 회수율이 90% 이상으로 우수하였다. 이 개선된 DFC의 상대확장불확도는 7.37%로 평가되었는데, 이는 주로 통제되지 않은 유입가스에 기인한다. 연구 결과는 대규모 매립지에서 소형의 측정 키트를 이용한, 개선된 DFC 방식이 신뢰성이 높은 자료를 효과적으로 축적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As one of the most cost-effective methods for surface emission measurements, flux chamber method has been used worldwide. It can be classified into two types: SFC (with slope method) and DFC (with steady-state method). SFC (static flux chamber) type needs only simple equipment and is easy to handle. However, the value of flux might vary with SFC method, because it assumes that the change of concentration in chamber is linear with time. Although more specific equipments are required for DFC (dynamic flux chamber) method, it can lead to a constant result without any ambiguity. We made a self-designed DFC using a small and compact kit, which recorded good sample homogeneity (RSD < 5%) and recovery ( > 90%). Relative expanded measurement uncertainty of this improved DFC method was 7.37%, which mainly came from uncontrolled sweep air. The study shows that the improved DFC method can be used to collect highly reliable emission data from large landfill area.

      • KCI등재

        풍요 여신은 ‘생산’하는가?

        정진희(Jeong Jin hee) 한국고전여성문학회 2015 한국고전여성문학연구 Vol.0 No.3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풍요 여신'에 대한 기존의 통념은 여신을 생산력을 지닌 존재로 간주하고, 그 생산력을 여성 신체의 생산 능력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보아 왔다. 이 글은 한국 무속 신화의 풍요 여신을 분석 대상으로 삼아 이러한 통념이 한국 신화의 실상과는 거리가 있음을 밝혔다. 농경 풍요의 여신 신화인 <당금애기>와 <세경본풀이>에서 풍요의 원천이 되는 힘은 남신이 소유한다. 여신들은 그 힘이 지상에 실현되도록 하는 매개자 또는 전달자의 역할을 수행한다. 당금애기의 수동성과 자청비의 능동성이 대비되지만, 그들이 관장하는 풍요가 여신 자신의 신체적 특성에서 비롯된 생산력이 아니라는 점에서 당금애기와 자청비는 공통적이다. 남신이 소유한 풍요의 힘을 여신이 인간 세상에 구현한다는 남녀신 역할은 여산신(女産神) 신화 <생불할망본풀이>나 모녀 부신(富神) 신화 <칠성본풀이>에서도 확인된다. 여기에서도 풍요 여신의 능력은 여신 고유의 신체적 특성에서 비롯되지 않고 남신의 힘을 대리하거나 전유(轉有)함으로써 발휘된다. 풍요 여신 신화는 가부장제 사회의 현실적 젠더 질서를 투영하는 양상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신화의 역사적 전개에 대한 통념에 비추어 본다면 이러한 풍요 여신의 형상은 가부장제 하에서 시원적 생산력을 상실한, 왜곡된 대지모신의 모습이라고 할 수도 것이다. 그러나 이 글에서는 '영등' 신화와 신앙을 살핌으로써 '미분화(未分化)'의 성이 오히려 시원적 생산신의 성별일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가부장제 하에서 풍요의 신격이 하필 '여신'으로 형상화되는 것은, 신화 전승 집단인 여성의 주변화/소수화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았다. 풍요 여신의 공시적 양태를 살피고 통시적 위상을 추론한 것은 '풍요 여신'의 입체적 지형을 그려냄으로써 신화의 실상에 접근하기 위해서였다. 이 글의 의의는 '풍요 여신'을 대상으로 '여기'의 '신화 지형'을 그려냈다는 데에서 찾을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female deities in korean mythology who give the blessing of fertility such as rich harvest, childbirth, wealth and richness, etc. In order to accomplish this purpose, it examines the generally accepted mythological idea that the female deity of fertility is the mother goddess in patriarchal societies who had been The Great Mother in matriarchal societies in ancient times. The question that the features of female body such as 'motherhood' or 'maternity' can be the origin of their divine power for fertility is examined. In myths about goddess of agriculture such as <Danggeumaegi(당금애기; shaman song about goddess Danggeum)>, <Segyeong- bonpuri(세경본풀이; shaman song about the goddess of agriculture)>, the owner of divine power is the male deity. The role of the female deities of fertility is a mediatrix between the divine and human beings or a bringer of divine blessing such as sacred seeds. The female deity follows the orders of the male deity, or appropriate the power of male deity in other myths about childbirth or richness. The root of fertility blessing given to human beings by female deities, is not the female features such as 'motherhood' or 'maternity' but the productive power of the male deity. It means that korean mythology is based on the patriarchal theology.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the female deities of fertility are not from The Great Mother who has been regarded as the ancient deity in matriarchal societies, and the female deities of fertility have been appeared according to marginalization of women under the patriarchal social order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