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청소년기 치료받지 못한 우울증이 젊은 성인 남성의 자살 위험성 및 자살 시도에 미치는 영향

        양찬모,이상열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20 정신신체의학 Vol.28 No.1

        Objectives:Evidence regarding the association between untreated depression in adolescence and suicidal risk in male young adults is scarce. We aimed to assess the effect of untreated illness during adolescence on the suicidal risk and attempt after that first episode. Methods:As part of a cross-sectional study, between May 2017 and April 2018, a total of 260 patients with currently unipolar or bipolar depression were included in the final analysis. Multiple linear and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ere performed to evaluate the association between untreated mood disorder in adolescence and its effect on the suicidal risk and attempt. Results:In total 260 patients, 189 were classified as untreated group. The proportion of suicide attempts, total depression score, suicidal risk and number of suicide attempts were significantly higher in the untreated group. The most predictive factors of suicide attempts were history of untreated depression [Adjusted Odds Ratio (AOR)= 4.19, 95% Confidence Interval (CI)=2.25-7.81, p<0.001] and diagnosis of bipolar depression (AOR=2.60, 95% CI=1.52-4.46, p<0.001). Conclusions:Although the untreated depression suggests higher rates of suicidality, a significant proportion (86.7%) of adolescent depression in this study did not receive psychiatric treatment. Future research should be needed to find better ways to decrease barriers in using mental health treatment and its contribution to reduction and prevention of adverse outcome. 연구목적치료받지 못한 우울증은 자살위험성을 높인다는 여러 선행 연구결과에도 불구하고, 청소년기에 발병한 기분장애가 치료받지 못한 경우 자살 위험성 및 자살 시도와 어떻게 연관되는지에 관한 연구결과는 거의 없어서 이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방 법본 연구는 2017년 5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한 단면연구로, unipolar 혹은 bipolar depression으로 진단된 260명이 최종 분석에 포함되었다. 자가보고형 검사도구를 이용해 사회인구학적 특성과우울 및 자살 관련 특성을 평가하였다. 과거력 상 우울 삽화 치료 여부에 따라 untreated군과 treated 혹은 1st episode 군으로 분류하였으며, 두 집단의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임상적 특성을 비교했다. 다중 선형 회귀분석및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하여 자살 위험성 및 자살 시도의 예측 인자를 분석했다. 결 과총 260명의 환자 중 untreated군 189명, treated 혹은 1st episode 군은 71명 이었으며 untreated군에서 자살시도한 비율, 우울 점수, 자살 위험성 및 자살시도 횟수가 유의하게 높았다. 자살시도를 예측하는 인자로는 과거력 상 치료받지 못한 경우[Adjusted Odds Ratio (AOR)=4.19, 95% Confidence Interval (CI)=2.25~7.81, p< 0.001]와 양극성 우울증의 진단(AOR=2.60, 95% CI=1.52~4.46, p<0.001)이었다. 결 론본 연구를 통해 청소년기 우울증의 86.7%에서 치료를 받지 못했음이 확인되었고, 치료받지 못한 우울증은높은 자살위험성과 연관되었다. 향후 청소년기 우울증의 조기 선별 뿐 아니라 적극적인 치료적 개입이 이루어지도록 정책 수립이 필요하며 이와 관련한 후속 장기 추적관찰 연구가 기대된다.

      • KCI등재후보

        일 도 소방공무원의 직무 스트레스와 우울 및 삶의 질

        양찬모,나안숙,이혜진,이귀행,이상열 대한우울조울병학회 2014 우울조울병 Vol.12 No.2

        Objectives : This study was aimed to investigate the prevalence of Depression and to identify demographic variables and clinical characteristics influencing on Depression and quality of life among fire fighters in Junbuk province. Methods : The subjects were fire fighters in Junbuk province. 1675 data sheets were collected and among them 1217 were used in analyzing. The questionnaire covered demographic characteristics, Job characteristics, Korean Occupational Stress Scales-26 (KOSS-26), Patient Health Questionnaire-9 (PHQ-9), Social support, World Health Organization Quality of Life Assessment Instrument Brief Form-Korean (WHOQOL-BREF). Independent t-test analysis, ANOVA, and multiple linear regression analysis were performed. Results : The prevalence of Depression among fire fighters in Junbuk province was 44.5%. Compared to the non-Depression, Depression group appeared significantly higer mean scores of KOSS-26 (p<.001) and lower of social support (p<.001) and WHOQOL-BREF (p<.001). Job stress and social support were significant explanation variables for Depression (30.2%). Adjusting for demographic factors, Depression, social support and Job stress were additionally significant explanation variables for quality of life (43.6%). Conclusion : Depression, social support, and Job stress were significant predictors for QOL. Findings from this study indicate the importance of proper management of depression and job stress among fire fighters for improvement of QOL.

      • KCI등재

        유방암 환자의 정신사회적 디스트레스에 대한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

        양찬모,장승호,이혜진,이상열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21 정신신체의학 Vol.29 No.2

        Breast cancer is the most prevalent oncological disease among women. Various psychosocial distress is common at the diagnosis, treatment, and posttreatment phase of breast cancer. For the treatment of breast cancer, not only medical treatment but also psychosomatic integrative care will be needed. Patients with breast cancer may lead to increased vulnerability to stress, adjustment disorder, anxiety disorder, and depressive disorder, and these psychiatric diseases and conditions are associated with recurrence or exacerbation of breast cancer. Psychosocial treatment of anxiety and depression could increase the quality of life of patients and decrease the recurrence and progression of breast cancer. In this article, we reviewed 5 clinical breast cancer survivorship guidelines focused on psychosomatic integrative care including psychosocial treatment and alternative treatment for psychosocial distress. Because 5 treatment guidelines were using various definitions of evidence, we confirmed evidence of various psychosocial treatments for patients with breast cancer based on the definition of evidence by the US Preventive Service Task Force (USPSTF) guideline. We also reviewed the effect size of psychosocial treatment for anxiety, depression, mood, and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breast cancer. This article discusses the barrier to the delivery of psychosomatic integrative care and suggests integrative care planning for breast cancer. Multi-disciplinary teams, patient’s needs assessment, information technology support, patient and caregiver engagement, planned periodic monitoring of psychosocial distress by a psychosomatic specialist or consultation-liaison psychiatrist are recommended as key features of a psychosomatic integrated care plan. 유방암은 여성에서 가장 높은 유병율을 보이는 암으로, 진단과 치료과정 및 치료 후에도 다양한 정신사회적디스트레스가 자주 나타난다. 유방암 환자의 치료에는 의학적 치료뿐만 아니라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가필요하다. 유방암 환자는 스트레스, 불안장애, 우울장애, 적응 장애 등에 대한 취약성이 증가하고, 이러한 정신장애는 유방암의 악화 또는 재발과 연관이 있다. 유방암 환자의 불안과 우울에 대한 정신사회적 치료는 환자의삶의 질을 증진시키고, 유방암의 재발과 악화를 감소시킨다. 본 연구에서는 5편의 유방암 치료 가이드라인에서정신사회적 디스트레스에 대한 정신사회적 치료와 대체의학적 치료가 포함된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 부분에초점을 맞추어 논의하였다. 5편의 가이드 라인에서 사용한 서로 다른 근거 기준은 US Preventive Service Task Force (USPSTF) 기준에 맞춰 연구자들이 평가하여 근거를 기술하였다. 또한 유방암 환자의 불안, 우울, 기분, 삶의 질에 대한 정신사회적 치료의 효과 크기를 요약하였고,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 서비스 제공에 대한 장벽과 이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였다. 다학제 팀을 구성하고, 환자 요구도를 조사하며, 정신사회적 치료의 정보를환자에게 제공하여 환자와 가족이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준비된 계획에 따라 정기적으로 정신사회적디스트레스를 평가하고, 정신신체의학 전문가 또는 자문조정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에 의한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가 환자에게 제공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KCI등재

        한국형 우울장애 약물치료 알고리듬 2021 (III): 소아·청소년

        양찬모,심세훈,박원명,우영섭,정종현,왕성민,김원,서정석,이정구,박영민,장승호,정명훈,성형모,추일한,윤보현,이상열,전덕인,민경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2021 신경정신의학 Vol.60 No.3

        Objectives The Korean Medication Algorithm Project for Depressive Disorder 2021 (KMAP-DD 2021) was a revision of previous works. The main purpose of the current study was to amend guidelines for the treatment of a major depressive disorder (MDD)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Methods The survey consisted of 21 questionnaires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A total of 33 of the 46 experts in child and adolescent psychiatry answered the survey. Results Antidepressant (AD) monotherapy was selected as the 1st line option for MDD with mild to moderate severity. As the 1st line of treatment for MDD severe without psychotic features in children and adolescents, AD monotherapy and AD augmented with atypical antipsychotics (AAP) were recommended. For MDD with psychotic features, AD augmented with AAP was preferred as the 1st line of treatment. Conclusion We developed an algorithm for child and adolescent populations with depressive disorders, more specifically than the KMAP-DD 2017. We expect this algorithm will provide clinicians useful information and help in the treatment of children and adolescents with depressive disorders.

      • KCI등재

        한국인에서 씹기 불편감과 우울증의 연관성 : 2016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한 단면 연구

        양찬모(Chan Mo Yang),백주원(Ju Won Baek) 대한턱관절교합학회 2020 구강회복응용과학지 Vol.36 No.1

        목적: 본 연구는 일반 인구의 대표 표본에서 우울증의 발현과 심각도, 씹기 불편감 사이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연구 재료 및 방법: 전국 대표 표본(n = 8150)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씹기 불편감은 해당 문제에 관한 설문 조사에 응답한 사람들로 정의하였다. 우울증은 PHQ-9 설문 조사에서 총 점수가 10점 이상인 대상자로 정의하였다. 인구 통계, 사회적 경제적 특성 및 동반 질환에 관한 데이터를 포함하여 다중 로지스틱 회귀 분석을 수행하고 분석하였다. 결과: 한국인의 경우 씹기 불편감이 없는 사람(10.2%)보다 씹기 불편감이 있는 사람(17.2%)에서 우울증의 유병률이 유의하게 더 높았다.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 분석에서 우울증의 존재는 CP와 유의하게 관련 있었다(adjusted odd ratio [aOR]: 1.90, P < 0.001). 씹기 불편감의 위험은 우울증의 심각도가 증가함에 따라 증가하였다: 중증 우울증(OR: 2.62, P < 0.001), 중등도 우울증(OR: 2.19, P < 0.001). 결론: 중증 우울증을 보이는 개인에서 우울증의 공존여부가 씹기 불편감과 상당히 연관되었다. 씹기 불편감 환자 치료에 있어 우울증의 선별검사가 고려되어야 한다. Purpose: This study was designed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resence and severity of depression and chewing problems (CPs) in a representative sample of the general population. Materials and Methods: Health surveys and examinations were conducted on a nationally representative sample (n = 8150) of Korean was conducted. CPs was determined by a simple survey response concerning “Do you feel uncomfortable about chewing your food because of problems with your mouth such as teeth, dentures and gums?” Depression was defined as individuals with a total score ≥ 10 on the Patient Health Questionnaire (PHQ)-9 survey. Data regarding demographics, socioeconomic history and comorbid health conditions were used to analyze adjusted logistic regression models. Results: In the Korean population, the prevalence of depression was significantly greater in individuals with CP (17.2%) than in those without CP (10.2%). On multivariat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the presence of depression wa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CPs (adjusted odd ratio [aOR]: 1.90, P < 0.001). The risk of CPs increased with increasing severity of depression as follows: severe depression (OR: 2.62, P < 0.001), moderately severe depression (OR: 2.19, P < 0.001). Conclusion: The presence of depression wa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CPs, especially in severely depressed individuals. Depression screening should be considered in treating CP patients.

      • Paraquat 유도 산화 스트레스하에서의 무종자의 발아 및 뿌리생장에 대한 산화질소(Nitric oxide)의 효과 : 무 종자 발아 및 뿌리 생장과 SNP

        김윤태,양찬모,진창덕 강원대학교 기초과학연구소 2013 기초과학연구 Vol.2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Paraquat (PQ)에 의해 유도되는 산화스트레스 하에서 무 종자의 발아 및 뿌리 생장에 대한 산화질소 (nitric oxide : NO)의 생리적 역할을 조사하였다. 무종자를 파종한 후 72시간 동안 발아 및 뿌리생장 과정을 관찰한 결과 PQ 단독처리구는 증류수 (distilled water: DW) 대조구에 비해 발아율과 뿌리 생체량이 현저히 억제되었다. 그러나 NO 공여체인 100 μM sodium nitroprusside (SNP)를 전처리 한 후 PQ 처리 시 발아율과 뿌리 생체량은 PQ 단독처리구보다 유의하게 회복되었다. 자엽 내 H₂O₂와 malondialdehyde (MDA) 함량은 PQ 단독처리구에서 DW 대조구보다 높았으나 SNP 처리로 인해 H₂O₂와 MDA 함량 축적이 효과적으로 억제되었다. H₂O₂ 분해효소인 ascorbate peroxidase (APX) 활성도 발달의 경우 파종 후 48과 72시간째에 PQ 단독처리구는 DW 대조구에 비해 활성도가 현저히 억제되었다. 반면에 SNP 처리로 인해 APX 활성도는 의미 있게 회복되었다. APX 활성도 변화와 유사하게 acid phosphatase 활성도 역시 72 시간 배양동안 증류수 대조구에서 급속히 증가한 반면, PQ 단독처리구에서는 크게 억제되었다. 그러나 SNP 전처리로 PQ에 의한 acid phosphatase 활성도 감소가 효과적으로 지연되었다. 한편, 외재성 30mM H₂O₂를 12시간 처리 후 72시간 배양 결과 acid phosphatase 활성도는 DW 대조구에 비해 낮은 값을 보였다. 이상의 결과로부터 PQ 처리에 의해 유도된 자엽 내 H₂O₂ 축적이 무 종자의 발아와 뿌리생장을 억제하였으며 이 때 NO 공여체인 SNP가 APX 효소를 활성화시킴으로써 자엽 내 H₂O₂ 축적을 억제시켰고 그로인해 acid phosphatase 활성도를 회복시킴으로써 발아와 뿌리손상을 회복하는 것으로 생각되었다.

      • KCI등재

        기능성 위장질환의 종류에 따른 정신사회적 특성 및 삶의 질의 차이에 관한 연구

        박승규,이상열,류한승,최석채,양찬모,장승호,염동한,이귀행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21 정신신체의학 Vol.29 No.1

        Objectives: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mpare the psychosocial characteristics of patients diagnosed with functional gastrointestinal disorder (FGID) by classifying them into irritable bowel syndrome (IBS), functional dyspepsia (FD), functional constipation (FC), functional heartburn (FH) groups, and overlap group (two or more functional diseases) and to examine the factors associated with the quality of life (QoL) of patients with FGID. Methods:A total of 144 patients who were diagnosed with FGID were selected as the subjects. The demographical factors were investigated; Korean-Beck Depression Inventory-II (K-BDI-II), Korean-Beck Anxiety Inventory (K-BAI), Korean version of Childhood Trauma Questionnaire (K-CTQ), Multi-dimensional Scale of Perceived Social Support (MSPSS), Korean Version of Connor-Davidson Resilience Scale (K-CD-RISC), and World Health Organization Quality of Life Assessment Instrument Brief Form (WHOQOL-BREF) were used to evaluate the psychosocial factors. Results:TThe overlap group had a significantly higher K-BDI-II score (F=11.09, p<0.001) and K-BAI score (F=8.93, p<0.001) compared to other groups. In childhood trauma, the IBS patients had a difference in emotional neglect (F=2.54, p=0.04) than the FD patients. The QoL of FGID patients ha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depression (r=-0.196, p<0.01), anxiety (r=-0.235, p<0.01), and childhood trauma (r=-0.222, p<0.01), an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social support (r=0.512, p<0.01) and resilience (r=0.581, p<0.01). Conclusions:Overlap group had a higher level of depression and anxiety, and the IBS patient group had a higher level of emotional neglect than the FD patient group in terms of childhood trauma. 연구목적: 본 연구에서는 기능성위장질환 환자를 과민성 대장 증후군, 기능성 소화불량, 기능성 변비, 기능성 흉부 작열감, 중복집단(두 개 이상의 기능성 질환이 중복)으로 분류하여 정신사회적 특성을 비교하고, 기능성위장질환 환자의 삶의 질과 연관된 요인들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 법: 일 대학병원 소화기 내과 전문의에 의해 기능성 위장질환으로 진단받은 환자 144명을 기능성위장질환 환자집단으로 선정하였다. 인구통계학적 요인을 조사하였으며 정신사회적 요인을 평가하기 위해 Korean-Beck Depression Inventory-II (K-BDI-II), Korean-Beck Anxiety Inventory (K-BAI), Korean version of Childhood Trauma Questionnaire (K-CTQ), Multi-dimensional Scale of Perceived Social Support (MSPSS), Korean Version of Connor-Davidson Resilience Scale (K-CD-RISC), World Health Organization Quality of Life Assessment Instrument Brief Form (WHOQOL-BREF)를 사용하였다. 결 과: 중복집단이 다른 집단에 비해 BDI-II 점수(F=11.09, p<0.001)와 BAI 점수(F=8.93, p<0.001)가 유의하게높았다. 아동기 외상에서 정서적 방임(F=2.54, p=0.04)은 IBS 환자집단이 FD 환자 집단에 비해 유의하였다. FGID 환자에서 삶의 질은 우울증상(r=-0.196, p<0.01), 불안(r=-0.235, p<0.01), 아동기 트라우마(r=-0.222, p<0.01)와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고, 사회적 지지(r=0.512, p<0.01), 회복탄력성(r=0.581, p<0.01)과는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결 론: 연구결과 중복 환자 집단에서 우울, 불안이 유의하게 높았으며 아동기 외상에서 IBS 환자 집단이 FD 환자집단보다 정서적 방임이 유의하게 높았다. 따라서 추후 기능성 위장질환 환자의 치료에 있어 정신사회적 요인에 대한 적극적인 개입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