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한국 임상진료에서 정신신체 의학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서정석,Seo, Jeong-Seok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12 정신신체의학 Vol.20 No.1

        올해는 한국 정신신체학회의 창립 학회가 거행된 지 만 20년째 되는 해이다. 따라서 한국 정신신체의학의 현황을 교육, 진료, 연구의 세 가지 측면으로 나누어 그간의 과거를 돌아보고 현황 평가와 함께 앞으로의 계획을 세우기 위해 중간 점검의 적절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여기서는 진료 중에서 정신신체 질환의 임상 진료에 대하여 우선, 과거와 현재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우선, 한국 정신신체학회가 창립되기 전의 시절에 대한 역사적인 배경과 정신신체의학의 발생 과정을, 특히, 일본, 독일 및 미국의 정신신체의학의 흐름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1992년 창립 학회에서 발표되었던 한국 정신신체의학의 현황과 미래에 대한 제언과 현재 국내 정신신체 상황과 비교를 하였다. 그리고 한국 정신신체학회의 미래에 대한 조심스런 제언을 하고자 한다. It has passed 20 years since the first conference of the Korean Psychosomatic Society(KPMS) had been held. Therefore, it seems that it is the appropriate time to evaluate the current status and to look back the history of the Korean psychosomatic medicine in three aspects, clinical treatment, education, and research, and to make a plan for the future. Of the three areas, the clinical practice of Korean psychosomatic medicine will be discussed. As the past, I reviewed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development of KPMS, and the proposals presented at the first conference of KPMS in 1992. As the present, I presented the short stories about the psychosomatic clinic in Japan, Germany, and USA, to compare it with the present status of Korean one. And finally I made careful proposals for the future of the Korean psychosomatic medicine.

      • KCI등재후보

        한국 정신신체의학연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고영훈,Ko, Young-Hoon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12 정신신체의학 Vol.20 No.1

        정신신체의학은 심리적, 행동적, 의학적 요인들이 인간의 신체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생물정신사회적 관점에서 통합적으로 접근하는 의학 분야이다. 초기의 정신신체의학은 신체 질환의 원인을 심리적인 요인으로 이해하고 접근하고자 하였으며 이후 다양한 관련 분야의 발전을 통해 보다 확대된 관점에서 신체 질환을 바라보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결과 내외과 질환 환자들의 정신과적인 문제를 다루는 자문조정이 임상적으로 주목을 받게 되었다. 여러 내과적 질환들의 원인, 경과, 치료에 스트레스 혹은 정신과적 요인이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더 나아가 질환뿐 아니라 삶의 질이나 인격 특성 등 인간의 행동적인 측면 역시 연구 대상으로 확대되게 된다. 최근 내외과 질환이 보다 세분화되고 그 원인에 대한 생물학적 연구들이 진행되며 다양한 검사 및 평가 도구가 개발되는 등 연구 여건이 변화됨에 따라 정신신체의학 연구도 더욱 다양화되고 세분화되고 있다. 이에 저자는 한국 정신신체의학 연구의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 정신신체의학 연구의 과거와 현주소를 확인하고 미래를 전망하고자 한다. Psychosomatic medicine is a part of medicine which is to find the effect of psychological, behavioral, and medical factors on the human body and disease. In the early $20^{th}$ century, the idea of psychogenesis had been developed and resulted in the concept of psychosomatic disease which was believed to be caused by psychological factors. However a multifactorial model of illness developed and it allowed illness to be viewed as a result of biopsychosocial interactions. The following have been highlighted by consultation-liaison psychiatry. Psychosomatic medicine has addressed stress and psychiatric factors which affect the etiology, course, and treatment of medical disorders. Moreover it contributes the growth of other related disciplines such as psychoneuroendocrinology, psychoimmunology, behavioral medicine, health psychology and quality of life research. Nowadays, psychosomatic field becomes enlarged because medical and surgical departments have been developed rapidly, and research methods and tools have brought forth rapid progress and advance in medical science. Therefore the author reviews the past and present psychosomatic researches and suggests the future of psychosomatic research in Korea.

      • KCI등재

        유방암 환자의 정신사회적 디스트레스에 대한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

        양찬모,장승호,이혜진,이상열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21 정신신체의학 Vol.29 No.2

        Breast cancer is the most prevalent oncological disease among women. Various psychosocial distress is common at the diagnosis, treatment, and posttreatment phase of breast cancer. For the treatment of breast cancer, not only medical treatment but also psychosomatic integrative care will be needed. Patients with breast cancer may lead to increased vulnerability to stress, adjustment disorder, anxiety disorder, and depressive disorder, and these psychiatric diseases and conditions are associated with recurrence or exacerbation of breast cancer. Psychosocial treatment of anxiety and depression could increase the quality of life of patients and decrease the recurrence and progression of breast cancer. In this article, we reviewed 5 clinical breast cancer survivorship guidelines focused on psychosomatic integrative care including psychosocial treatment and alternative treatment for psychosocial distress. Because 5 treatment guidelines were using various definitions of evidence, we confirmed evidence of various psychosocial treatments for patients with breast cancer based on the definition of evidence by the US Preventive Service Task Force (USPSTF) guideline. We also reviewed the effect size of psychosocial treatment for anxiety, depression, mood, and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breast cancer. This article discusses the barrier to the delivery of psychosomatic integrative care and suggests integrative care planning for breast cancer. Multi-disciplinary teams, patient’s needs assessment, information technology support, patient and caregiver engagement, planned periodic monitoring of psychosocial distress by a psychosomatic specialist or consultation-liaison psychiatrist are recommended as key features of a psychosomatic integrated care plan. 유방암은 여성에서 가장 높은 유병율을 보이는 암으로, 진단과 치료과정 및 치료 후에도 다양한 정신사회적디스트레스가 자주 나타난다. 유방암 환자의 치료에는 의학적 치료뿐만 아니라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가필요하다. 유방암 환자는 스트레스, 불안장애, 우울장애, 적응 장애 등에 대한 취약성이 증가하고, 이러한 정신장애는 유방암의 악화 또는 재발과 연관이 있다. 유방암 환자의 불안과 우울에 대한 정신사회적 치료는 환자의삶의 질을 증진시키고, 유방암의 재발과 악화를 감소시킨다. 본 연구에서는 5편의 유방암 치료 가이드라인에서정신사회적 디스트레스에 대한 정신사회적 치료와 대체의학적 치료가 포함된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 부분에초점을 맞추어 논의하였다. 5편의 가이드 라인에서 사용한 서로 다른 근거 기준은 US Preventive Service Task Force (USPSTF) 기준에 맞춰 연구자들이 평가하여 근거를 기술하였다. 또한 유방암 환자의 불안, 우울, 기분, 삶의 질에 대한 정신사회적 치료의 효과 크기를 요약하였고,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 서비스 제공에 대한 장벽과 이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였다. 다학제 팀을 구성하고, 환자 요구도를 조사하며, 정신사회적 치료의 정보를환자에게 제공하여 환자와 가족이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준비된 계획에 따라 정기적으로 정신사회적디스트레스를 평가하고, 정신신체의학 전문가 또는 자문조정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에 의한 정신신체의학적 통합치료가 환자에게 제공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정신신체장애, 불안장애 및 우울장애 환자들 간의 Alexithymia의 비교

        고경봉,Koh, Kyung-Bong 한국정신신체의학회 1994 정신신체의학 Vol.2 No.1

        본 연구는 정신신체장애, 불안장애 및 우울장애 환자들 간에 alexithymia의 정도를 비교하기 위해서 실시되었다. 연구대상은 정신과 외래에 내원 하였거나 타과에서 정신과에 자문의뢰된 정신신체장애 환자 100명(긴장성 두통환자 47명 포함), 불안장애환자 52명, 우울장애환자 50명으로 하였다. 조사방법은 반체계적 면담용 평가도구인 Alexithymia provoked Response Questionnaire(APRQ)를 사용하였다. 정신신체장애환자들은 불안장애 및 우울장애환자들보다 alexithymia의 정도가 더 낮았으나 세 군간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반면 긴장성 두통환자들은 불안장애 및 우울장애환자들에 비해 alexithymia의 정도가 각각 유의하게 더 높았다. 우울장애환자들이 불안장애환자들보다 aluithymia의 정도가 더 높았으나 양군간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성별, 연령, 교육수준, 종교 및 직업유무와 같은 인구학적 특징들은 조사대상 모든 군에서 alexithymia와 유의한 관계가 없었다. 이 결과들은 일반적으로 정신신체장애환자들이 alexithymia를 보인다는 기존 보고와 다르게 정신신체장애 중 긴장성 두통과 같은 특정 정신신체장애환자들에서 alexithymia가 현저함을 시사한다. 따라서 긴장성 두통환자들에서의 치료전략으로 감정표현을 유도하는 특수한 형태의 면담방법이 개발될 필요가 있다. A comparison was made regarding the degree of alexithymia among patients with psychosomatic disorders, anxiety disorders and depressive disorders. The author examined the degree of alexithymia in three groups : 100 psychosomatic patients(including 47 patients with tension headache), 52 outpatients with anxiety disorden, and 50 outpatients with depressive disorders. Alexithymia was assessed by Alexithymia provoked Response Questionnaires(APRQ) developed as a semi-structured interview form.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found in the degree of alexithymia among Patients with Psychosomatic disorders, anxiety disorders, and depressive disorders. On the other hand, patients with tension headache were significantly more alexithymic than patients with anxiety disorders and depressive disorders, respectively.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degree of alexithymia between patients with anxiety disorders and those with depressive disorders.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revealed that demographic variables such as set age, education level, and marital status did not make a significant influence on alexithymia scores. These results suggest a greater degree of alexithymia in patients with a specific group of psychosomiatic disorders such as tension headache than in patients with emotional disorders, unlike the previous report that in general, psychosomatic patients are alexithymic. Thus, it is necessary to develop special forms of interview which can induce and encourage expression of emotion as a therapeutic strategy for patients with tension headache.

      • 신체화의 평가 및 치료

        고경봉,Koh, Kyung-Bong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00 정신신체의학 Vol.8 No.2

        Somatization is regarded as a process rather than a diagnostic entity. It should be emphasized to identify psychopathology rather than to make a choice regarding diagnosis in assessing somatizing patients. Psychiatrists should be aware of the psychosocial cues underlying the patients' physical symptoms. Special skills and strategies are required by nonpsychiatric physicians to facilitate the patients' acceptance of psychiatric treatment. The goal of treatment for somatization is management but not cure. The approach should be flexible, depending on the patients' responses and need. The difficulty in diagnosing and treating somatization is likely to be related to abnormal illness behavior such as the patients' denial of their psychosocial problems and resistance to psychiatric approach. In conclusion, biopsychosocial approach is needed to treat these patients effectively. Psychiatrists should also teach other physicians the interview skill that they could identify these patients as early as possible and facilitate their acceptance of psychiatric treatment. 신체화는 진단보다는 오히려 일종의 과정으로 간주된다. 따라서 단순히 진단명을 선택하기보다는 정신병리를 알아 보려는 노력이 더 중요하다. 신체형장애의 진단 및 치료의 어려움은 환자의 질병행동 즉 정신사회적 문제를 부정하여 정신과적 접근을 기피하는 것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신체증상 이면에 있는 정신사회적 문제에 대한 단서를 포착하는 것은 정신과의사의 중요한 역할이다. 이런 점에서 신체화 환자들에 대한 치료적 접근은 정신과적 치료에 대한 수용을 촉진할 수 있는 특정 기술과 전략이 요구된다. 신체화 환자의 치료목표는 완치가 아니라 관리에 있다. 치료는 환자의 반응과 필요성에 따라 융통성을 두어야 한다. 평가 및 치료 초기부터 여러 과가 공동으로 접근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결론적으로 신체화의 평가 및 치료는 통합적인 접근 즉 생물정신사회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특히 다른 신경증 환자에서보다는 생물의학적 접근이 더 강조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이런 환자들을 조기에 발견하고 환자의 정신과적 치료의 수용을 촉진시키기 위해서는 신체형환자에게 적절한 접근 즉 면담기술을 개발해야 함은 물론 다른과 의사들을 교육시키는 것도 정신과의사가 해야 할 중요한 역할에 속한다.

      • 신체형장애, 정신신체장애 및 우울장애 환자들간의 가족지지도지각의 비교

        고경봉,우용일,Koh, Kyung-Bong,Woo, Yong-Il 한국정신신체의학회 1999 정신신체의학 Vol.7 No.1

        본 연구는 신체형장애, 정신신체장애 및 우울장애 환자들 간의 가족지지도지각을 비교하기 위해서 시행되었다. 연구대상은 정신과 외래에 내원한 신체형장애 환자 49명, 정신신체장애 환자 43명, 우울장애 환자 50명이었다. 연구방법은 가족지지도 지각척도를 사용하였다. 신체형장애환자들은 정신신체장애환자들에 비해 가족지지도의 접수가 유의하게 더 낮았다. 그러나 신체형장애환자들과 우울장애환자들 간, 정신신체장애환자들과 우울장애환자들 간에 가족지지도점수는 각각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이들 전체 환자들에서 연령이 많을수록 가족지지도점수가 유의하게 더 높았고, 기혼자들이 미혼자들보다 가족지지도점수가 유의하게 더 높았다. 결론적으로 신체형장애 환자들에서 낮은 가족지지도가 신체화의 원인 및 후유증일 가능성이 시사된다. 따라서 신체형장애 환자 들에 대한 평가 및 치료에 있어서 가족지지의 역할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앞으로 가족지지도가 신체화의 원인인지를 규명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기간을 두고 종적인 연구를 시행해야 할 필요가 있다. A comprison was made regarding perceived family support among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psychosomatic disorders and depressive disorders. The subjects included 49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43 patients with psychosomatic disorders, and 50 patients with depressive disorders. Perceived social support-family scale was used to measure the extent of family support. The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were significantly lower in family support than the patients with psychosomatic disorders. However, no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found between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and those with depressive disorders, as well as between patients with psychosomatic disorders and those with depressive disorders. Patients with older age ha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on family support than those with younger age. Married patients were significantly higher in family support than unmarried ones. These results suggest that low family support may be associated with either the etiology or the sequelae of somatization. Thus, it is emphasized that the role of family support is essential in evaluation and treatment of somatization. In addition, longitudinal studies will be required to investigate the causative role of low family support in somatization.

      • KCI등재후보

        우리나라 의료의 생의학적 모델 어떻게 할 것인가? - 생의학적 모델에서 생물정신사회적 모델로 -

        이상열,Lee, Sang-Yeol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12 정신신체의학 Vol.20 No.1

        질병의 생물정신사회적 이해는 건강의 의미 있는 증진을 위해서 매우 중요한다. 건강의 유지와 증진은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그리고 영적인 안녕감을 통하여 이루어진다. 건강은 단순한 상태와 삶의 목적이 아니며, 일상생활에서의 자원으로, 개인적, 사회적뿐만 아니라 신체적 능력의 긍정적 개념이다. 한편 의료 체계에서 생물정신사회적 모델의 이해 역시 매우 중요하다. Engel은 의사들의 교육 및 진료에서 생의학적 접근을 비판하고, 새로운 모델인 생물정신사회적 모델을 주장하였다. Engel은 인간을 특정한 방법으로 자신의 건강을 위해하거나 증진시킬 수 있는 생물학적, 정신적, 사회적 존재로 보았다. 질병의 생물정신사회적 모델의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의료는 질병의 생의학적 모델에만 중점을 두고 있다. 그 결과 한국의 의료가 기계화 되어가고 있고 비인간화 되어가고 있다. 저자는 한국 정신신체의학회 창립 20주년을 맞이함에 따라 우리나라 의료 체계 및 실제적인 임상 진료에서 질병의 생물정신사회적 모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하였다. Understanding the biopsychosocial model of illness is crucial for any meaningful advance of health. The maintenance and promotion of health is achieved by different combinations of physical, mental, social and spiritual well-being. Health is not an objective of living. It is not only a state, but also a resource for everyday life. Health is a positive concept that emphasizes personal and social resources, as well as physical capacities. Understanding the biopsychosocial model of health and disease is very important in the medical system. George Engel challenged the medical profession to reconsider a strict biomedical approach to medical education and care, and to embrace a "new medical model," the biopsychosocial model. He argued that humans are at once biological, psychological, and social beings who behave in certain ways that can promote or harm their health. Although understanding the biopsychosocial model of illness is important, Korea's medical system have mainly been focusing on the biomedical model of illness. I would like to highlight the importance of biopsychosocial model of illness for Korea's medical system and real clinical field according to the 20th anniversary of Korean Society of Psychosomatic Medicine.

      • 신체형장애, 우울장애 및 정신신체장애 환자들간의 질병행동의 비교

        고경봉,기선완,Koh, Kyung-Bong,Ki, Sun-Wan 한국정신신체의학회 1997 정신신체의학 Vol.5 No.2

        A comparison was made regarding illness behavior among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depressive disorders and psychosomatic disorders. The subjects consisted of out-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N=52), depressive disorders(N=52) and psychosomatic disorders(N=51). illness behavior was assessed by illness Behavior Assessment Schedule and the questionnaire about help-seeking behavior. The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and psychosomatic disorders more often affirmed the presence of somatic disease, were more likely to have phobia of disease, had more preoccupation with ideas of disease and more frequently shopped around oriental clinics than the patients with depressive disorders. The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more often attributed its cause to physical factors, less often attributed the origin of affective disturbance to psychological causes, showed Less depression and irritability, and were less likely to accept psychiatric treatment recommended by other physicians than depressive patients. The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were more likely to report having been told that they suffered from a mild illness than those with psychosomatic disorders. The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with psychological problems tended to inhibit expression of their emotion. Female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more often affirmed the presence of psychological disorder and attributed its cause to psychological factors than male ones. These results suggest that in illness behavior,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are different from depressive patients, whereas the former patients are similar to psychosomatic patients except the discrepancy between therapists and patients regarding evaluation of their symptoms. Thus, it is emphasized that first, therapists need to approach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s somatically with understanding of their underlying need to deny psychological problems, followed by either psychological or biopsychosocial approach. 본 연구는 정신과외래에 내원한 52명의 신체형장애, 52명의 우울장애, 51명의 정신신체장애환자들을 대상으로 질병행동을 비교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질병행동을 평가하기 위해서 질병행동평가스케줄(illness behavior assessment schedule) 및 치료추구행태에 관한 설문을 사용하였으며 면담방법은 구조적인 형태로 이루어졌다. 신체형장애환자들과 정신신체장애환자들은 각각 우울장애환자들에 비해 신체적 질병에 대한 확신, 질병에 대한 공포, 질병에 대한 집착이 더 강하고 한의원의 이용빈도가 더 높았다. 신체형장애환자들은 우울장애환자들에 비해 질병의 원인을 신체적인 것으로 더 확신하고 정동장애의 원인을 심리적인 것으로 귀착시키는 경향이 낮으며 우울 및 안절부절못하는 정도 및 정신과에 대한 수용도가 각각 더 낮았다. 한편 신체형장애환자들은 정신신체장애환자들보다 질병의 정도가 더 경한 것으로 설명되었음을 확신하였다. 신체형장애환자들은 정신적 고통이 있는 경우에 감정표현의 억제가 더 현저하였다. 신체형장애환자들 중 여자들이 남자들보다 더 심리적 장애가 있고 병의 원인을 심리적인 인자로 귀착시켜 여자에 대한 정신과적 접근이 더 용이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이상의 결과들은 질병 행동에 있어서 신체형장애환자들이 우울장애환자들과는 다른 반면 증상의 평가에 있어서 치료자와 환자간의 차이를 제외하고는 정신신체장애환자들과 비슷한 양상임을 시사한다. 따라서 신체형장애환자들에 대한 접근은 이런 환자들의 심리적인 것을 부정하려는 욕구를 이해하면서 처음에는 신체적인 접근으로 시작하여 점진적으로 심리적 및 생물정신사회적인 접근으로 전환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된다.조절되어진다는 사실을 제시한다. 하지만 태생어류에서 이 호르몬의 실질적 작용 메카니즘 및 명확한 작용시기에 대해서는 보다 많은 연구가 요구되어 진다.을 설계하는 것이 가능하였다.적(最適) 온도(溫度)는 $30^{\circ}C$, avicelase와 ${\beta}-glucosidase$의 최적(最適) pH는 5.0, CMCase는 pH 5.5 이었으며, 균사(菌絲) 생육(生育)은 pH 5.0에서 양호(良好)하였다. 배양(培養) 기간(期間)은 avicelase가 8일(日), CMCase가 10일(日), ${\beta}-glucosidase$는 16 일간(日間) 배양(培養)하였을 때 최대치(最大値)를 보였고, 균사(菌絲) 생육(生育)은 12일(日) 배양(培養)했을 때 가장 양호(良好)하였다.가한 반면, 중국인들은 고소한 향의 강도, 고소한 향의 기호도, 전체적인 맛에서 뚜렷하게 일본참기름을 우수하게 평가하였다.s의 항체(抗體)로 반응(反應)시킨 후 protein-A gold(15 nm)로 표식(標識)시킨 바 제일 바깥 상층(上層)의 keratinocyte에 있어서 세포막표면(細胞膜表面)을 따라 표식(標識)되어 세포막항원(細胞膜抗元)을 나타내었으며, 이와 같은 소견(所見)으로 미루어 정상피부(正常皮膚) 중층편평상피세포(重層扁平上皮細胞)에서도 동일(同一)한 소견(所見)을 관찰(觀察)할 수 있다고 본다.al remnants, Resorption of fetus로 관찰된 것이다. Fetal death는 수정후 $14{\sim}18$일까지의 사망으로써 Maceration of fetus로

      • KCI등재

        간호사의 신체화 증상과 정신건강의 관계

        주정민,구애진,김성완 한국정신신체의학회 2020 정신신체의학 Vol.28 No.2

        Objectives:To identify the relationship between somatization, stress, depression, anxiety, and psychological symptoms risk for nurses working in the intensive care unit. Create clinical evidence of psychosomatic medicine research and complement the meaning of somatization. Methods:Seventy of the mental health checkups conducted by the National Mental Health Center among the nurses using tools including Perceived Stress scale, Fatigue Severity Scale, Patient Health questionnaire-15, Korean Beck Depression Inventory, Korean Beck Anxiety Inventory, and Symptom Checklist-90-Revision. Results:12.9% of the patients experienced more than moderate somatization. There was no statistical relationship between somatization and psychological stress perception, but feeling of anxiety and decreased selfconfidence were related to the level of somatization. The group with severe somatization experienced more depression and anxiety. The group with high physical fatigue also had no statistical relationship with psychological stress perception, but had an effect on the feeling of tension, stress, or decreased control. Physical fatigue level was increased by experience of depression, not by anxiety. For psychological symptoms the higher the level of somatization, the higher the obsession and hostility was explored. In the linear regression model, stress, depression, and anxiety accounted for 39.3% of somatization and 16.1% of physical fatigue symptoms. Conclusions:We can estimate the decrease in stress cognitive symptoms, accompanying depression and anxiety, compulsion and hostility as characteristics of somatization.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somatization and psychological symptoms cannot be confirmed in this study, but the interrelationships are observed, can be referred to mediation strategies. 연구목적간호사의 신체화 증상과 스트레스, 우울 및 불안, 정신 증상 위험의 관계를 확인하여 정신신체의학 연구의임상 근거를 창출하고, 신체화 증상의 의미에 대해 제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방 법서울시 내 1개 상급종합병원 외과계 중환자실 간호사 70명에게 자가기입형 도구(Perceived Stress scale, Fatigue Severity Scale, Patient Health questionnaire-15, Korean Beck Depression Inventory, Korean Beck Anxiety Inventory, Symptom Checklist-90-Revision)를 사용하여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하였다. 결 과대상자 중 12.9%가 신체화 증상을 경험하였고 피로, 낮은 에너지, 생리통, 허리 통증이 나타났다. 신체화 증상과 정신적 스트레스 인지의 통계적 관련성은 없었으나 불안한 느낌이나, 자신감의 감소는 신체화 증상의 수준과 관련이 있었다. 신체화 증상이 심한 집단은 우울, 불안을 더 많이 경험하였다. 신체적 피로가 높은 집단은정신적 스트레스 인지의 통계적 관련성은 없었으나 긴장이나 스트레스를 느끼거나 통제력이 감소되는 경험에영향을 미쳤다. 신체적 피로 수준의 증가는 불안과는 관련이 없었고 우울을 더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신체화 수준이 높을수록 정신 증상 중 강박과 적대감이 증가하였다. 선형회귀모형에서 스트레스, 우울, 불안은 신체화 증상을 39.3%, 신체적 피로 증상을 16.1% 설명하였다. 결 론이 연구의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는 한국 문화에서 신체화 증상의 특징으로 스트레스 인지 증상의 감소, 우울과 불안 경험, 강박 및 적대감의 동반 가능성을 추정할 수 있다. 이 연구에서 신체화와 정신 증상은 인과관계를확인할 수 없었으나 상호관련성이 관찰되어 향후 중재 전략 마련에 참조할 수 있을 것이다.

      • 신체형장애 환자와 당뇨병 환자에서의 Alexithymia

        이경규,이정엽,김현우,최상전,Lee, Kyung-Kyu,Lee, Jeong-Yeob,Kim, Hyun-Woo,Choi, Sang-Jun 한국정신신체의학회 1999 정신신체의학 Vol.7 No.2

        연구목적 : Alexithymia(감정표현불능증)는 내면적 감정을 올바로 인식하거나 언어적으로 표현하기 어려운 상태를 뜻하는 용어이다. 최근에는 말로 표현하는데 장애가 있는 것만이 아니라 인지과정에서의 결함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감정은 신체증상과 전반적인 건강상태에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정신신체연구에 매우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신체형 장애 환자와 정신신체장애의 하나로 알려져 있는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alexithymia의 척도를 비교하고 이 환자들에서의 정신병리와 성격특성을 알아 보고자하였다. 방법 : 본 연구는 만 18세 이상의 신체형장애 환자 20명, 당뇨병 환자 20명 그리고 정상 대조군 20명을 대상으로 세 군의 alexithymia의 정도, 정신병리 및 성격특성을 알아보기 위하여 각각 Toronto Alexithymia Scale(TAS), 한국판 Symptoms Check List 9G-R(SCL-90-R) 및 Sixteen Personality Factor Questionnaire(16-PF)를 이용하여 세 군간의 차이를 분석하고 TAS와 SCL-90-R 및 TAS와 16-PF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하였다. 결과 : 1) TAS에 따른 세 군간의 비교에서는 신체형장애 환자군이 당뇨병 환자군과 정상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2) SCV90-R에 의한 비교에서는 신체화증상과 불안증상 척도에서 신체형장애 환자군이 당뇨병 환자군과 정상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강박증상, 우울증상, 공포증상 및 정신증상 척도에서는 선체형장애 환자군이 정상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전체지표 중 전체심도지수는 신체형장애 환자군과 당뇨병 환자군이 정상 대조군보다 높았고, 표출증상심도지수는 신체형장애 환자군과 당뇨병 환자군이 정상 대조군보다 높았으며 표출증상합계에서는 신체형장애 환자군이 정상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높은 결과를 보였다. 3) 16-PF에 의한 비교에서는 지능요인에서만 정상 대조군이 신체형장애 환자군보다 높게 나타났고 다른 요인에서는 차이가 없었다. 4) TAS와 SCL-90-R과의 상관관계분석에서는 신체형장애 환자군에서 표출증상심도지수를 제외한 모든 척도에서 정적 상관관계를 보였다. 그러나 다른 두 군에서는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5) TAS와 16-PF와의 상관관계분석에서는 모든 대상군에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 신체형장애 환자군이 당뇨병 환자군이나 정상 대조군에 비하여 높은 alexithymia 척도와 많은 정신병리를 보였다. 그리고 신체형 환자군에서의 높은 alexithymia 척도는 정신병리와 유의한 정적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었다. 당뇨병환자들은 정상 대조군과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그러므로 신체형장애 환자들에게는 감정을 표현하고 그들의 정신병리를 완화하거나 해소할 수 있는 치료적 접근이 도움이 되겠고, 당뇨병환자들에게는 우선적으로 신체질환의 상태를 호전시킬 수 있는 치료가 더욱 필요로 하겠다. Objectives : "Alexithymia" mean literally "no word for mood(or emotion)". It is not only a marked constriction in emotional functioning but a deficit in their cognitive processing. We designed this study to investigate the level of alexithymia, psychopathology and personality factors of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and with diabetes mellitus. Methods : The subjects were consisted of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N=20), patients with diabetes mellitus(N=20), and normal control(N=20). The level of alexithymia, psychopathology and personality factors were assessed by the Toronto Alexithymia Scale(TAS), the Symptom Checklist 90-Revision(SCL 90-R), and the Sixteen Personality Factor Questionnaire(16-PF). And we compared demographic characteristics, psychopathology and personality factors among three groups, and assessed the relationship between alexithymia and psychopathology, and between alexithymia and personality factors. Results :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showed significantly higher TAS scores compared to patients with diabetes mellitus and the normal control group. 2)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showe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of somatization, anxiety scales than patients with diabetes mellitus and the normal control group, and showe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of obsessive-compulsive, depression, phobic anxiety, psychoticism scales than the normal control group by the SCL-90-R. 3) The normal control group showed high intelligence scores only as compared to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by the 16-PF. 4) A significant relationship was found between TAS scores and psychopathology in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5) All three groups did not shown any correlation between TAS and 16-PF. Conclusion :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showed higher TAS scores and more multiple psychopathology than patients with diabetes mellitus and the normal controls. A significant relationship was found between TAS scores and psychopathology in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We suggest that the therapeutic approach to patients with somatoform disorder to express emotions and manage psychopathology, and that the treatment methods of patients with diabetes mellitus aims to improve firstly physical conditions are more helpful.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