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시조문학의 가치와 위상, 그리고 세계화 방안 모색

        김성문(Kim, Seong-Moon) 한국시조학회 2014 時調學論叢 Vol.41 No.-

        This paper is to try the globalization of Sijo, which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Korean traditional literatures. For this goal, the values of Sijo as the ethnic literature have been searched and the necessity and method of reestablishing the position of Sijo have been studied. In 21th century, Korea has achieved a great economic development. But Korea has not achieved the international position equivalent to its economic growth. That may be closely related to that fact that the government’s support for and interest in our literature as well as Korean people’s sympathy and interest in it are not formed well enough. To overcome this situation, it is essential for us to check and reevaluate the position of the Sijo literature. In addition, it is required now to establish the detailed method for globalization of the Sijo in the long term perspective. Nowadays, as Sijo is wrongly deemed by Koreans that it is a form of difficult and old literatures, most of Korean people are not interested in Sijo. So, in this paper, the value of Sijo will be evaluated from new perspective by focusing on the fact that Sijo is one of Korean’s traditional literatures and has been together with Korean people for a long time. Sijo has described the idea and life of Korean people from Goryeo Period through Joseon Period to the present. During the Japanese imperialistic period, a sad period for Korean people, Sijo has been a means of expressing the sorrow and life of Korean people. At the same time, Sijo have played its role as one of independent movements in the name of Sijo recovery movement. In addition, in the moment of the independence from Japan, our ancestors expressed their joy through Sijo. So, it is evident that Sijo has a great value as the ethnic literature. Accordingly, we have to reestablish Sijo. As the ways to reestablish the Sijo, I suggest the “Expansion of education on Sijo”, “Competition of writing Sijo”, “Development and dissipation of Sijo card play”, “Continuation and expansion of the study on Sijo” and “Government’s support”. On the other hand, based on the love of all Korean people toward Sijo, it is necessary to let the Sijo known to people around the world. As a way of it, I have tried to register Sijo as “an intangible asset of UNECO World Heritage”. I found out that the prerequisite for registering with UNECSO is the registration of Sijo as the key intangible asset with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So, I have suggested to the Government and scholars to make effort for it. Other than that, I suggested that we have to communicate with the overseas scholars and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Sijo and focus more on the English Sijo and the translation of Sijo into English as well as the Government’s political and financial support such as Japanese Government’s support for Haiku. As these efforts specified above may not be achieved by the efforts of any individual or researcher only, they need the consistent efforts by both Government and scholars. These efforts would be consistent with those made to enhance the position of Korean in the world stage.

      • KCI등재

        개화기 시조의 일탈

        김성문(Kim, Seong-Moon) 우리문학회 2017 우리文學硏究 Vol.0 No.54

        본고는 개화기 시조가 고시조의 형식적 정형성과 내용적 서정성에서 상당부분 일탈(변화)하는 면모를 보이고 있음에 주목하여, 우리 시조의 전통 계승과 단절이라는 측면에서 개화기 시조를 살펴보고자 한 시도이다. 지면 상 개화기 시조 전체를 대상으로 하기 어렵기에, 가장 많은 386 수의 개화기 시조를 수록하고 있는 『大韓每日申報』 를 연구의 대상으로 삼았다. 주지하듯이 우리 시조는 형식적으로 3장 6구 12음보의 정형시이기 때문에, 이러한 형식을 따르지 않는 작품을 오롯이 시조라 부르기는 어려울 것이다. 아울러 시조는 내용적인 측면에서는 외부세계로 인하여 촉발된 감정을 시인 스스로에게로 수렴하는 서정의 문학이다. 따라서 형식과 내용이 고시조의 전통을 고스란히 계승하지 못한 개화기 시조는 곧 일탈적 성격을 가지는 일련의 작품군이라 부를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우선 개화기 시조는 그 형식적인 측면에서 일제 강점기라는 특수한 시대 상황에서 항일과 독립 쟁취의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주안점을 둔 나머지, 종장 제 4음보를 생략함으로 인하여 각장 4음보격의 시조 정형성에서 일탈하는 양상을 보여준다. 이는 시조종장의 네 음보가 갖는 형식미학에서 벗어난 것으로 이후 현대시조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시조의 정형성이 훼손되는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다음으로 내용적인 측면에서 개화기 시조는 서정시로서의 본분에서 벗어나 개화기라는 특수한 시대논리를 담는 목적문학으로 변모하는 양상을 보여준다. 시대문학으로서의 시조가 갖는 특수성을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386수의 작품 중 96%에 해당하는 373수의 작품이 항일, 자주독립에의 염원, 문명개화의 열망 등 특정한 주제를 담는 데에 편향되었다는 것은 개화기 시조를 서정문학으로서의 오롯한 그것으로 보기 어려운 이유가 된다. 이상으로 말미암아 필자는 개화기 시조를 ‘일탈의 시조’로 규정하였으며, 이러한 일탈은 바로 고시조의 전통이 현대시조로 고스란히 계승되지 못한 전통 단절의 문제와 관련을 갖는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fact that the Sijo (a traditional Korean genre) of poetry in the Enlightenment period of Korea deviates considerably from the formality and sentiment of earlier-time Sijo, and seeks to examine such development in terms of the traditional succession and disconnection of the Korean Sijo. To that purpose, Daehanmaeilsinbo Newspaper, which contains the largest number of works, was selected as the study subject for convenience’s sake. Since the Korean Sijo is a fixed-form poem type consisting of 3 chapters, 6 phrases and 12 metres, so works that do not follow this form would not be considered Sijo. In addition, in terms of contents, Sijo is a lyric literature that converges emotions triggered by the subject into the poet himself. Therefore, pieces of Sijo in the Enlightenment period may be called a group of an array of works with the characteristics of deviation whose form and contents failed to inherit the entire tradition of earlier-time Sijo. First, in terms of its formative aspect, the Sijo during the Enlightenment period shows that they deviated from the 12 metre-Sijo formalism by omitting the four metres of the ending chapter, while focusing on creating an atmosphere of anti-Japan mood and recovering Korea’s independence in the special situation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of Korea. This is a departure from the formal aesthetics of the four metres of the last chapter of Sijo, and in the following process of leading to the modern Sijo style, such deviation is deemed to be one of factors that damaged the formalism of Sijo. Second, in terms of contents, the Sijo during the Enlightenment period was deviated from the mainstream genre of lyric poetry and changed into the objective literature which contained the special logic of the era. 373 of the 386 pieces of work were biased to include specific themes such as anti-Japanese sentiment, desire for independence, and aspiration for civilization flowering, making it difficult to see the Sijo during the Enlightenment as a lyric literature. Therefore, this paper sought to define the Sijo in the Enlightenment period as the “Sijo of the deviation”, and this deviation is regarded as related to the disconnection of the tradition that the entire tradition of earlier-time Sijo was not succeeded to the modern Sijo.

      • KCI등재

        多文化 時調의 사회적 소수자 수용 양상 고찰

        김성문(Kim, Seong-Moon) 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2019 한국문학과 예술 Vol.29 No.-

        한국사회는 2008년 이후 급속도로 다문화사회로 진입해 가기 시작하여 10여 년이 지난 지금, 한국사회는 오롯이 다문화사회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다문화는 이제 우리의 일상 깊숙이 자리를 잡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변화는 10년전과는 다르게, ‘茶文化’보다 ‘多文化’를 더 자주 접하게 되었으며, 매스컴을 통해서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다문화와 관련된 내용을 접하고 있는 현실을 통해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새로운 문화와의 조우와 새로운 사회로의 진입 과정에서는 필연적으로 다양한 갈등이 생겨나기 마련이다. 이는 다문화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다. 따라서 다문화사회로의 진입 과정에서 야기되는 다양한 갈등 상황을 효율적으로 조정하기 위해서는 현상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이 필요할 것인바, 본고는 문학적인 측면, 특히 다문화를 형상화한 시조를 중심으로 접근해 보고자 하였다. 한국문학의 정수로 일컬어지는 시조는 ‘時節歌調’로서 예로부터 변화하는 당대의 시대상을 즉각적이고도 충실하게 반영한 문학양식이라는 측면에서 한국사회의 소수자, 특히 결혼이주여성들을 바라보는 우리의 현주소를 확인하는데 있어 유용한 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본 논의를 통해서 다문화 시조의 사회적 소수자로서의 결혼이주여성 수용 양상을 크게 차별과 배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경우와 조화와 공존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경우로 나눌 수 있었다. 전자의 경우에는 여전히 우리사회로 틈입한 그들을 우리고유의 순수성과 전통성을 저해하는 부정요소로 인식하고, 그들과 우리의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으로 후자의 경우에는 그들과 우리가 똑 같은 인간이라는 대전제를 공유하면서 서로의 차이를 개성으로 인정하고, 나아가 그들을 우리와 함께 아름다운 공존을 모색하는 조화의 대상으로 바라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문화와 관련한 시조가 창작되기 시작한 것이 어느새 30년이 되었지만, 아직도 그들을 차별화배제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은 곱씹어 보아야 할 대목이다. 본 논의가 그 계기를 마련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Korean society has rapidly entered a multicultural society since 2008, and is now taking its place deep into our daily lives. Unlike ten years ago, we were exposed to "多文化" more often than "茶文化," and through the mass media, we were able to get access to multi-cultural content almost a day. But encounter with new cultures and entering a new society inevitably leads to a lot of conflict in the process This is no exception in the case of multiculturalism. Thus, in order to effectively adjust the various conflict situations caused by the process of entering a multicultural society, the main building was intended to focus on literary aspects, especially the Sijo that shaped multiculturalism. The essence of Korean literature is "時節歌調," which can be a useful framework for identifying the current state of Korean society, especially those who see the minority of Korean society, especially those who are married, in terms of literary styles that reflect the changing times of the past. Through this discussion, marriage acceptance patterns as a social minority of multicultural-Sijo could be divided into those of discrimination and exclusion, and those of harmony and coexistence. In the former case, we could confirm that we still recognize them as negatives that undermine our inherent purity and traditionality, and do not recognize our "difference" from them. Next, we could see that in the latter case, they and we shared the same great premise of human beings, recognizing each other"s differences as personalities, and looking at them as objects of harmony that seek to coexist beautifully with us. Although it has been 30 years since the beginning of the creation of a multicultural-Sijo, it is a matter to ponder that they are still often recognized as objects of discriminatory exclusion. I hope that this discussion will serve a little bit to bring about the occasion.

      • KCI등재

        黃眞伊 時調의 離別 形象化와 對應樣相

        金成紋(Kim Seong-moon) 한국시조학회 2009 時調學論叢 Vol.30 No.-

        황진이의 시조 작품에 대한 연구는 그녀가 남긴 작품 수에 비해서는 비교적 심도 있게 논의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필자는 이러한 그간의 성과의 연장선에서 본 논문을 통하여 황진이 시조 작품에 드러난 이별의 형상화와 이별상황에서의 대응양상에 대하여 고찰을 시도하였다. 여섯 수의 황진이 시조는 모두 직ㆍ간접적으로 이별의 상황과 연관을 맺고 있는 작품들이다. 따라서 황진이의 시조 작품에 대한 분석을 통하여 작품 속에 투영 된 황진이의 이별상황에서의 대응양상의 차이를 확인해 볼 수 있다는 생각에서 논문의 논의를 시작하게 되었다. 먼저 황진이 시조의 이별의 형상화에 대해서는, 그녀가 남긴 시조가 결코 많다고는 할 수 없지만 각 작품마다 절묘한 상징과 은유, 그리고 다양한 시적 장치를 통하여 이별의 상황에 느끼게 되는 인간의 보편적 정서를 작가적 개성으로 녹여내어 효과적으로 형상화 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황진이 시조에 드러난 이별상황 대응양상는 크게 세 가지 측면으로 나누어 고찰하였다. 우선, 이별의 상황을 자연의 섭리에 의탁하여 이벌의 순간을 인위적으로 거부하거나 거스러지 않고 자연에 순응하여 받아들이는 자연순응적 대응양상이라 할 수 있다. 이에 해당하는 작품으로는 〈? 언? 無信하여~>, <어뎌 ? 일이여~>, <山은 녯 山이로?~>, <靑山은 내 ?이요~>의 네 작품이 있었다. 다음으로는, 자연의 섭리를 거슬러 시ㆍ공간을 자신의 뜻대로 재단하는 자연에 대한 도전적 양상이라 할 수 있는 것으로〈冬至人? 기나긴 밤을~>이 이에 해당한다. 끝으로 앞서 언급한 순응적 대응양상과도전적 대응양상이 혼재 (혼합)되어 있는 혼합적 대응양상이다.<靑山裡 碧溪水 ㅣ 야~>가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았다. 이렇듯 이별상황에 대한 대응양상이 서로 다르게 드러나는 것은 기녀라는 그녀의 신분이 갖는 특수성이 작용했다고 볼 수 있으며 또한 여기에 호방하면서도 다감한 그녀의 성정도 많은 부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의 논의가 나름의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 보완할 점들은 후속 연구를 기약하고자 한다. The research on the poem work of Hwang Jin I may have been discussed relatively profoundly compared to the number of works left by her. On the prolongation of such result that has been made thus far, the author tried to investigate aspect of confrontation of figuration and situation of farewell revealed in the poem work of Hwang Jin I through this dissertation. The 6 poems of Hwang Jin I are works which are directly or indirectly related to the situation of farewell. Thus, the author began to discuss dissertation, thinking that the difference in aspect of confrontation in the farewell situation of Hwang Jin I projected in the work can be confirmed by analyzing the poem work of Hwang Jin I. First, with respect to the figuration of farewell in the poem of Hwang Jin I. it cannot be said that she left many poems. However, it could be confirmed that the universal human emotion felt in the situation of farewell was effective converted to figuration by personality of the author through the delicate symbol and simile felt in each work and diverse poetic devices. Then, the aspect of confrontation of farewell situation revealed in the poem of Hwang Jin I was investigated in 3 large divided aspects. First, it is the nature-compliant aspect of confrontation that does not artificially reject or disobey but accepts the moment of farewell by relying on the providence of nature with respect to the situation of farewell. Four works pertain to this category, namely, <? 언? 無信하여~>, <어뎌 ? 일이여~>, <山은 녯 山이로?~> and <靑山은 내 ?이요~>. Next, it may be challenge to the nature. that is. to cut time and space at own intention against the providence of nature. The work. 冬至人? 기나긴 밤을~> pertains to this category. Finally. it is mixed aspect of confrontation in which the above-mentioned compliant aspect of confrontation is mixed with challenging aspect of confrontation. The work. <靑山裡 碧溪水 ㅣ 야~> may pertain to this category. As explained above. the aspect of confrontation revealed differently in the situation of farewell may be due to the peculiarity of her status as official kisaeng. Furthermore. her magnanimous and affectionate character may be also quite influential on this matter. The matters to be supplemented to make the above discussion successful need to be studied in the subsequent research.

      • KCI등재

        디지털 기법을 활용한 시조 분석― 코로나-19 제재 창작 시조를 중심으로

        김성문(Kim, Seong-Moon),박근형(Park, Keun-Hyeung) 한국시조학회 2022 時調學論叢 Vol.56 No.-

        세상이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도 이제 낯설지가 않다. 우리 사회의 많은 분야에서 쓰이고 있는 인공지능이라는 말도 마찬가지이다. 사실 이전에도 세상은 늘 변해왔으며, 변화하는 세상이 고전문학 연구자들에게 심각한 고민을 던져준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그런데 요즘 거세게 불어오는 변화의 바람은 국가를, 세대를,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 문학 연구도 마찬가지이고 고전문학 또한 여기서 예외가 아니다. 그렇다고 모든 것이 뿌리째 바뀌거나, 바뀌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고전문학의 경우에는 여전히 전통적인 방식의 연구가 지속될 것이고 또 지속될 필요가 있다. 고전이 一朝一夕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듯 말이다. 그러나 부분적으로 고전문학 연구에도 새로운 방법론의 모색은 분명 필요해 보인다. 본고는 인공지능을 포함한 디지털 기술을 도구로 활용하여 문학 작품을 분석해 보는 방식으로 이러한 필요에 부응해 보고자 한 시도이다. 연구를 위해 먼저 대학생들에게 ‘코로나-19’를 제재로 하여 시조를 창작하도록 하였고, 그 결과 105편의 분석 대상을 확보할 수 있었다. 물론 105편이 분석 대상으로 충분한 것은 아니지만, 개인 연구자가 작품 모두를 하나하나 분석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단시간에 많은 작품을 분석할 수 있는 방법론을 탐색하는 본고에서는 의미 있는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이상의 작품을 대상으로 디지털 기법을 활용하여 해당 작품들을 분석해 보았다. 우선 KoNLPy의 Mecab을 사용하여 형태소를 분석하였고, 다음으로는 gensim 라이브러리의 Word2Vec 기능을 활용하여 워드 임베딩을 진행, ‘코로나’와 코사인 유사도가 높은 단어들을 도출하고 그 결과를 분석하였다. 그리고 단어 벡터 간에 덧셈과 뺄셈의 의미 연산이 가능하다는 점을 활용하여 ‘나 - 코로나’ 형태의 의미 연산을 통해 코로나 종식과 관련한 대학생들의 인식을 살펴보았다. 여기에 Word2Vec을 통해서 학생들이 시조 창작 과정에서 자주 사용한 단어 100개를 추출하여 이를 2차원 공간에 시각화하여 표현하였다. 이상에서 진행한 작품 분석은 필자가 직접 몇 작품을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한 것과 유사한 결과를 얻었지만, 이를 일반화하기에는 대상 작품이 매우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한다. 따라서 본고가 새로운 방법론 탐색으로서의 의의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분석 대상이 되는 작품을 충분히 확보해야 할 것이며, 디지털 분석 결과를 종합적으로 이해하고 의미화하는데 필요한 역량을 기르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The world is changing everyday. The phrase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s no longer unfamiliar. The same is true of the term artificial intelligence, used in several fields of our society. In fact, the world has always been changing; however, it seems that the changing world has never given serious consideration to classical researchers. These days, the strong wind of change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countries, generations, or regions. The same holds for literary research, and classical science is no exception. This does not necessarily mean that everything has to change. In the case of classical science, traditional research still exists and needs to continue that way, as the classics were not created in a day. Nonetheless, it is necessary to determine a new methodology for classical studies. This work attempts to address this need by analyzing literary works using digital technology, including artificial intelligence, as a tool. For the study, first, college students were required to create a predecessor by focusing on COVID-19. Therefore, 105 analysis targets could be secured, although certainly, 105 works are insufficient for analysis. Considering that it takes a substantial amount of time for individual researchers to analyze all works one at a time, this paper is meaningful in that it explores a methodology to analyze many works in a short duration. The above works were analyzed using digital techniques. First, morpheme was analyzed using KoNLPy"s Mecab. Next, word embedding was performed using the gensim word2vec function, to derive words with high cosine similarity to "Corona", and the results were analyzed. In addition,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meaning of addition and subtraction between word vectors can be calculated, the perceptions of college students were examined with respect to the end of COVID-19 through the calculation of a meaning in the form of "I-Corona". Through word2vec, 100 words that students frequently used in the process of creating the sijo were extracted, visualized, and expressed in two-dimensional space. The analysis conducted on the above works provided results similar to those conducted by myself on several of the works, although I admit that the target works are insufficient for generalization. Therefore, for this work to be recognized for its significance as a new methodology in research, a sufficient number of target works should be secured to analyze and develop the capabilities necessary to comprehensively understand the digital analysis results.

      • KCI등재

        프로조디(prosodie) 분석을 통한 시조의 가락 고찰 試論

        金成紋(Kim, Seong-Moon) 한국시조학회 2015 時調學論叢 Vol.43 No.-

        시조의 가락에 대한 연구는 대체로 운율론의 차원에서 이루어져 왔으며, 이는 3장 4음보격의 정형적인 시조의 가락을 규명한다는 측면에서 그 의의를 인정받아 왔다. 그러나 가락을 운율이나 율격보다 상위 개념으로 이해한다면, 이를 온전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정형시로서 시조가 갖는 가락과 함께 서정시로서 시인 각자가 갖는 개성적인 가락, 다시 말해 비정형적인 가락을 함께 살펴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그리고 여기에 앙리 메쇼닉(H. Meschonnic)의 프로조디(prosodie) 분석 기법이 유의미한 방법론이 될 수 있다. 이에 본고는 앙리 메쇼닉의 프로조디 분석 기법을 적용하여 시조의 가락을 기존의 운율론이 아닌 새로운 차원에서 살필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한다는 측면에서 試論격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메쇼닉이 새롭게 제안한 프로조디는 언어의 자?모음적 조직과 그것의 계열체를 지시하는 말로, 이는 전통적으로 언어의 소리와 의미를 분리하여 이분법적으로 이해해 온 관점과 전적으로 대립된다. 그에 따르면 각 자?모음 조직들은 그 자체로 의미를 가지는, 이른바 소리와 의미의 복합적인 층위를 형성하는 단위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 텍스트 안에 불규칙적이고 비주기적으로 산포되어 존재하는 프로조디를 분석하는 작업은, 어떻게 시가 음성적?의미론적으로 통합되는지를 확인하는 방법론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조직화된 음운들이 어떠한 양상으로 시의 주제와 길항하면서 존재하는지를 살피는 것이 프로조디 분석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이는 곧 개별적인 시가 지닌 독특한 미적 구조를 해명하는 일이자 시인의 언어 사용의 특수성을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궁극적으로 시인의 문체를 규명하는 작업과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본고에서는 본격적으로 프로조디 분석의 방법론을 시조 전반에 적용하기에 앞서 예비적으로 孤山 尹善道의 〈五友歌〉 6수를 분석 대상으로 삼아 일단 자음계 열체에 한정하여 프로조디 분석 작업을 진행하였다. 그리고 그 결과로 시 텍스트에 산포되어 있는 프로조디가 시적 대상의 이미지를 형상화하거나 시의 주제를 드러내는데 있어서 소리와 의미의 복합체로서 기여하면서 기존의 율격과는 또 다른 층위에서 가락을 형성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A study on rhythm of a sijo was mostly conducted based on rhythm theory. As it is considered to define the rhythm of a formal sijo based on three verses, its significance has been recognized. However, if rhythm is understood to be superior to cadence or versification, it seems necessary to examine the rhythm of a sijo as a verse with a fixed form as well as a highly individual rhythm of each and every lyric poet, which is informal rhythm, in order to fully understand them. In this case, prosodie analysis by H. Meschonnic (1932~2009) can be a significant methodology. As this study gropes for a possibility to examine the rhythm of a sijo from a new perspective instead of existing rhythm theory through the application of H. Meschonnic’s prosodie analysis, it can be regarded as an essay. Prosodie newly suggested by Meschonnic is referred to as linguistic organization of consonants and vowels and indication of their paradigm, and it conflicts the perspective that traditionally separates linguistic sound from meaning for dichotomous understanding. It is due to the fact that the organization of consonants and vowels is a unit that constitutes a complicated layer of significant sound and meaning. Accordingly, prosodie analysis that is irregularly and aperiodically distributed within poetic text can be considered as methodology aimed at explaining how a poem is integrated in terms of sound and semantics. The core of prosodie analysis is to examine how the phonologic system stands against the theme of a poem. It ultimately has the same way of establishing literary style of a poet as it is to explain a unique aesthetic structure that individual poems have and show distinct characteristics of linguistic use by a poet. Prior to application of the prosodie analysis to sijo in general, the study preparatorily conducted prosodie analysis on <Ouga> by Gosan Seon-do Yun.

      • KCI등재

        대형할인점의 매출액 영향요인에 관한 연구

        김성문(Kim, Seong-Moon),안지상(Ahn, Ji-Sang),심교언(Shim, Gyo-Eon) 한국도시행정학회 2014 도시 행정 학보 Vol.27 No.2

        본 연구는 백화점에 있어서 입지요인과 비입지요인의 중요성을 비교분석한 김성문·안지상·심교언(2013)의 연구에 대한 후속연구로서의 성격을 지니며, 할인점을 연구의 대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할인점과 관련된 선행연구들에서 유의하게 분석되었던 주요 변수들을 선별하고, 이를 다시 입지적 요인과 비입지적 요인으로 분류하여 정의하였다. 선정된 독립변수에 대해서는 2009년을 기준으로 전국에서 영업 중인 국내 BIG3 할인점을 대상으로 실측 조사하였고, 종속변수로는 각 할인점 점포별 2009년 연간 매출액을 사용하였다. 조사된 변수들은 입지요인과 비입지요인을 하나의 회귀식으로 나타낸 다중회귀분석모형을 통해 SPSS 통계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분석을 시행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첫째, 매출액을 종속변수로 하였을 때 입지요인 중에서는 ‘세대수’, ‘세대당지방세징수액’, ‘경쟁점포수’ 변수가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세대수’와 ‘세대당지방세징수액’은 할인점 ‘매출액’과 정(+)의 관계를 가지고, ‘경쟁점포개수’는 부(-)의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둘째, 비입지요인 중에서는 ‘영업면적’, ‘주차대수’, ‘임대매장수’, ‘업력’ 변수가 유의하였으며, 이들은 모두 할인점 매출액과 정(+)의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개별 변수들의 영향력을 표준화계수(β)의 절대값으로 판단해보았을 때, ‘영업면적’이 압도적으로 높은 영향력을 갖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뒤이어 ‘업력’, ‘세대수’, ‘경쟁점포수’, ‘임대매장수’, ‘세대당지방세징수액’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종합해보면 전반적으로 입지요인보다는 비입지요인 변수가 매출액에 대한 영향력 측면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고, 이러한 결과는 ㎡당 매출액을 종속변수로 하여 분석하였을 때에도 동일하다. 이는 지금껏 우리가 막연히 갖고 있던 일반적인 생각은 물론 할인점과 관련된 수많은 선행연구들의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이러한 결과는 산업이 발달하고 도·소매업이 유통업으로 성장하면서 대부분의 소매점이 대기업에 의해 운영되고 현대 마케팅의 집약체가 됨에 따라 자연스레 이루어진 결과로 추측된다. 실제로 최근의 많은 연구들이 소매업에 있어서 입지요인보다는 비입지요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현상의 반증이다. This study seeks to verify the relative importance of location factors, which have been at the center of focus both academically and operationally in relation to discount chain stores development, and non-location factors, which have been relatively excluded and undervalue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among the location factors, 3 variables, ‘number of household’, ‘collected amount of local tax’, and ‘number of rival stores’ were proven to be significant. And former 2 factors ha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discount chain store ‘revenues’, and last one have a negative correlation with discount chain store ‘revenues’. Second, among the non-location factors, 3 variables, ‘sales space’, ‘number of confrontation tenants’, and ‘business periods’ were proved to be significant. These 3 variables ha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discount chain store revenues. Third, using only the significance level of the variables’ standardized coefficient it could be seen that in analysis model, the variables classified as non-location factors have greater influence in determining the revenue of discount chain stores.

      • KCI등재

        다문화인문학의 문학적 실천

        김성문(Seong-Moon Kim) 중앙대학교 문화콘텐츠기술연구원 2015 다문화콘텐츠연구 Vol.0 No.19

        다문화인문학은 한국사회의 다문화성을 이해하고, 문화적 다양성으로 인한 갈등극복과 공존을 위해서는 한국사회의 특수성에 부합하면서도 보편적으로 소통 가능한 다문화이론으로서 다문화 시대에 즈음하여 나타나는 사회?문화?정치?경제 등의 제 현상을 인간의 본질과 관련시켜 해명하는 이론적 틀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다문화가 대체로 현상이나 실천의 차원에서 접근해야할 대상이라면, 인문학은 인간의 근원과 본질을 논하는 학문영역이다. 따라서 양자가 결속되는 지점에서 다문화인문학의 가치와 필요성이 자리하게 된다. 다시 말해 다문화인문학은 이론과 실천, 본질과 현상이 융합되는 곳이며, 본고는 그 문학적 실천의 방안으로 시조문학의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 연구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소통과 공존’이 놓여 있다. 시조는 유학자들의 성리학적 이념의 결과물로서 이것은 조화를 지향하는 의미구조에 반영되어 있고, 이는 다문화(연구)에서 지향하는 공존의 패러다임과 같은 맥락에서 논할 수 있다. 그리고 시조가 갖는 창작 및 연행의 환경은 소통과 맥이 닿아 있기에, 부분적으로나마 시조문학을 ‘소통과 공존’의 문학으로 규정할 수 있다고 보았다. 또한 시조(연구자)는 시대를 달리하면서 그 시대에 걸맞는 담론을 형성해 왔으며, 이러한 노력 중의 하나가 바로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노력과 다문화를 직접적으로 시조에 얹어 풀어내고자 한 (현대)시조 텍스트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본고에서는 시조가 갖는 2단의 의미구조, 서로의 뜻을 주고받는 것과 관련을 맺는 시조의 창작 및 연행의 환경을 통해서 상호 소통하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문학양식으로서의 시조의 가치와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나아가 이러한 시조의 가치와 가능성이 다문화인문학의 문학적 실천의 한 방안이 될 수 있음을 살폈다.

      • KCI등재

        무인시조의 프로조디와 가락 고찰

        김성문(Kim, Seong-moon) 중앙대학교 문화콘텐츠기술연구원 2021 다문화콘텐츠연구 Vol.- No.36

        앙리 메쇼닉이 새롭게 제안한 프로조디는 언어의 자음적·모음적 조직과 그것의 계열체를 지시하는 프로조디를 지시하는 말로, 이는 전통적으로 음성과 의미를 분리하여 이해해 온 관점과 전적으로 대립되는 정의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문학에서 프로조디는 결코 부수적인 무엇이 아니라 의미작용에 기여하는 개념적인 위상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본 연구 이러한 프로조디 분석 방법론을 활용하여 프로조디가 무인시조의 가락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를 살펴본 결과물이다. 프로조디 분석을 통한 가락은 정형시로서의 시조가 갖는 가락과는 다른 층위의 것으로, 작품의 주제를 보다 명확하게 형상화하는 데 기여하거나, 분위기를 조성하는 역할을 수행한다고 볼 수 있다. 본고에서는 무인들이 창작한 275수의 시조 작품들을 살펴, 그 가운데서 무인으로서의 삶과 직접적으로 관련을 맺는, 이른다 무인시조를 73수로 설정하였다. 그리고 이 중에서 대표적인 작가 5인을 선정하고, 그들 시조의 프로조디를 분석하였다. 그 결과 문인이나 기녀, 중인가객 등이 지은 시조와는 달리 무인시조의 경우에는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의 속성을 지니고 있는 프로조디들이 계열을 이루어 출현하는 빈도가 높으며, 특히 그 중에서도 된소리와 거센소리의 비중이 높아서 강인한 장부의 기상을 효과적으로 드러내는데 기여하거나, 변방에서 느끼는 무인의 고뇌와 시름의 깊이를 형상화하는데 적합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가 흔히 강호가도류의 작품이나 기녀시조와는 전혀 다른 느낌을 무인시조로부터 받게 되는 원인이 바로 무인시조의 독특한 프로조디의 출현과 그로 인해 형성되는 비정형적인 가락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H. Meschonnics newly proposed prosody is a definition that dictates the consonant and vowel organization of language and its affiliates, which is entirely at odds with the views traditionally understood by separating speech and meaning. Thus, in literature, Prosody has a conceptual status that contributes to the semantic process rather than something incidental. This study utilizes these prosody analysis methodologies to examine how prosody influences the tunes of unmanned prosody. The melody through prosody analysis is at a different level from that of sijo as an orthodox poem, which can be seen as contributing to a clearer shape of the theme of the work or to create an atmosphere. In the original book, the number of poems created by the fighters was reviewed and the number of poems directly related to the life as a warrior was set at 73 among them. They selected five leading writers and analyzed the prosody of their sijo. As a result, unlike the sijo built by writers, ginyeo, and middle-aged guests, prosodies, which have the properties of rupture, parchal, and friction, often appear in a series, especially in high proportion of strong sounds and strong sounds, or in shape. The reason why we often get a completely different feeling from Gang-ho-Ga-dos works or ginyeo is the appearance of the unique prosody of unmanned prosody and the amorphous tunes formed by it.

      • KCI등재

        時調의 意味構造 硏究

        金成紋(Seong-moon, Kim) 중앙대학교 문화콘텐츠기술연구원 2013 다문화콘텐츠연구 Vol.0 No.15

        본고는 시상의 흐름에 주목하여 시조의 의미구조를 규명하기 위한 작업의 일환이다. 시조가 한민족의 민족문학으로 앞으로도 소멸되지 않고, 계승?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그것이 가진 의미구조를 밝히는 작업이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왜냐하면 의미구조는 문학양식의 형식과 내용을 함께 담고 있는 연구의 대상이며, 따라서 이러한 연구는 해당 문학이 가진 본질을 궁구하는 작업과 관련을 맺기 때문이다. 의미구조가 갖는 중요성만큼 이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게 이루어져 왔다. 하지만, 여전히 학계에서는 시조의 의미구조에 대한 공통된 견해를 도출하지 못한 채, 연구자들에 따라서 2단이나 3단, 혹은 4단 등으로 그 의견이 분분한 것이 현실이다. 이에 필자는 시가문학의 의미구조를 오롯이 고찰하기 위해서는 텍스트의 형식적 틀보다 는 시상의 흐름과 전환이라는 내용에 보다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시조는 3장의 형식을 갖지만, 시상의 흐름과 전환을 중심으로 고찰하면, 크게 2단으로 파악할 수 있는 작품과 3단 구조로 파악할 수 있는 작품의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고 보고 논의를 진행하였다. 먼저 2단 구조는 시조의 주된 문학 담당층으로 참여한 사대부들의 의식이 반영된 결과, ‘出’과 ‘處’로 양분되는 삶의 방식이나 대상과 주체의 합일을 지향하는 가치관과 관련을 맺는 것으로, 분석 대상 작품 56수 가운데 48수(86%)가 여기에 해당됨을 확인하였다. 이들 작품들에서는 대체로 초장과 중장에서 반복, 혹은 강조된 시상이 종장을 통해 전환되어 종결되는 구조를 가지는 것으로 보았다. 그리고 3단 구조는 아직 해명해야 할 과제가 있지만, 대체로 교훈적인 내용을 교술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작품들에서 두드러지는 것으로, 이는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하여 시상을 초 → 중 →종장의 순으로 심화해 나가는 일종의 연쇄적 기법과 관련을 맺으며, 분석 대상 작품 중에서 8수(14%)가 이에 해당된다고 보았다. 이상의 논의가 더욱 설득력을 갖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작품에 대한 의미구조 분석 작업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생각되며, 아울러 작품의 분석 기준이 되는 시상의 차별화, 또는 전환점에 대한 보다 깊은 고민이 있어야 할 것으로 여겨지며, 이는 향후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야 할 문제라 생각된다. This paper is to find out the semantic structure of Sijo by focusing on the flow of idea on Sijo. I think that to make Sijo, one of the Korea’s traditional literature be passed down to next generation of Korean people and get developed requires the detailed study on its semantic structure. It is because the semantic structure is the essential target of study as it is related to both the form and substance of the literature genre and that this study would be ultimately related to the search of the essence of the literature. As the semantic structure is important, there have been a lot of researches on it. But the researchers have not still agreed on the Sijo’s semantic structure, claiming that each researcher claiming different Sijo’s structure such as forms of 2 stages, 3 stages and 4 stages. So, I thought that we have put more emphasis on the flow and changes of idea in analyzing the Sijo rather than on the form of the text to get more detailed study of semantic structure of Siga literature. Though Sijo has 3 sections, it can be classified to the 2-stage works and 3-stages if we look at them focusing on the flow and change of theme of the Sijo. On the premise of that, I started my study. First, the 2-stage structure of Sijo was made by the noblemen who took up it as their main literature. The noblemen’s divided idea into participating in the politics or living in the rural area not participating in the politics and their value of searching the merging of the principle agent and target were reflected in the 2-stage Sijo. I found out that 56 works out of 56 (86%) fall on this category. This type showed that the theme of Sijo is repeated or emphasized in initial part and medium part and then directly goes to the finishing part for ending. On the other hand, the 3-stage structure has a lot of things to be researched. This style is mainly used to convey the educational thoughts to people. In this 3-stage structure, the Sijo is structured in a way that the theme goes up from initial part through middle part to the ending part in a gradual and connected form. I found out that 8 Sijo out of 56 (14%) fall on this category. To get more followers on this discussion, I think that more studies should be performed for more Sijo works. In addition, I think that more researches should be focused on the differentiated themes or the change points which are the criteria for analyzing the works. More studies are required in the futur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