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펼치기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언론정보학회 20년, 비판적 학술운동의 고민과 한계

        김서중(Suh-Jung Kim),김은규(Eun-Gyoo Kim) 한국언론정보학회 2008 한국언론정보학보 Vol.43 No.3

        한국언론정보학회가 창립된지 20년이 지났다. 이 글은 비판적 학술운동이라는 창립정신으로 출발했던 학회의 20년을 되돌아보면서 그 정체성을 점검하고자 했다. 논문은 크게 세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는 1980년대 후반에 태동되었던 비판적 학술운동이 한국사회의 변화와 맞물려 어떻게 변화되었는지를 살펴본다. 둘째는 비판언론학 진영의 학술운동을 표방하며 출발했던 ‘한국사회언론연구회’의 활동을 되돌아본다. 구체적으로 학회의 창립배경과 창립정신에 기반한 학술연대 운동, 언론연대 운동, 현안 대응 연대 운동 등의 활동을 점검한다. 셋째는 한국언론정보학회로 전환한 이후 학회의 활동 사항에 대한 점검이다. 학회의 20년을 되돌아볼 때, 무엇보다도 가장 큰 성과는 비판언론학의 학문적 영역을 확장시켰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학회의 외연 역시 성장하였다. 하지만 학회의 초기 정신과 정체성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여러 논란이 존재한다. 이에 본 글에서는 결론적으로 학회의 정체성 강화를 위해 사회적 현안에 대한 유기적 학술회의의 조직, 학보정체성 강화, 학문후속세대에 대한 지원, 분과활동의 활성화를 강조하고 있다. KACIS was established in 1988 for critical academic movement in communication area. For 20 years after establishment, KACIS has grown into major academic society.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reflection on the history of KACIS for 20 years. For this, this article review three areas on KACIS. First, It examine how critical academic movement that was initiated in middle of 1980s was changed in gear with Korean Society's shift. Second, It turn around the activity of 'Korean study group for society and communication', the predecessor of KACIS, which operate during 1988~1998. Third, it consider KACIS's activity after convert to association, during 1998~2008. When look back co 20 years of KACIS, first of all, the biggest fruit is to extend critical communication in academic area. However, several controversies exist about KACIS's identity. Conclusively, this article emphasize, for further development, organizing organic academic conference about social pending issue, strengthening journal's identity, fostering future academic generation, vitalizing research divisions.

      • KCI등재

        압축적 상업화

        이정훈(Junghoon Lee) 한국언론학회 2014 커뮤니케이션 이론 Vol.10 No.2

        본 연구는 한국의 언론이 대중적 상업 언론임에도 불구하고 정파성과 이데올로기적 편향성의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그 원인을 1960년대 한국 언론의 상업화 과정에서 찾아보려는 시도이다. 상업 언론은 한국뿐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에서 보편적인 언론 형식이지만, 당파적 언론(partisan press)에 고유한 문제로 여겨지던 정파성과 이데올로기적 편향성의 문제가 한국의 상업 언론에 대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은 흔치 않다. 현대 미국의 상업 언론은 19세기 미국의 민주주의, 시장경제 체제, 그리고 계몽주의를 배경으로 출현한 페니 신문(penny press)이 기존의 당파지(party press), 무역지(mercantile press)와 한 세기에 걸친 치열한 경쟁 끝에 지배적인 언론 형식으로 살아남은 결과이다. 그러나 페니 신문의 출현은 19세기 미국의 정치적 변화(민주주의), 경제적 변화(시장경제 체제), 인식론적 변화(계몽주의)의 결과이며, 이후로도 기존의 지배적인 언론 형식을 혁명적으로 대체한 것이 아니라 한 세기에 걸친 치열한 경쟁 속에서 지배적인 언론 형식으로 생존할 수 있었다. 반면에 한국 언론의 상업화는 박정희 정부가 정치적 근대화는 왜곡 또는 지체시키는 가운데 경제성장 중심의 압축적 근대화를 추진하던 1960년대에 본격적으로 진행되었다. 한국 언론의 상업화는 1960년대 압축적 근대화의 결과로 급속하게 이루어진 도시화와 산업화를 물적 토대로 하여 이루어졌지만, 보다 직접적으로는 박정희 정부의 언론 정책에 힘입은 바 크다. 박정희 정부의 언론 정책은 기본적으로 박정희 정부의 국정 운영 원리인 행정적 민주주의가 언론에 그대로 적용된 것이었다. 박정희 정부의 언론 정책은 언론의 상업화를 위해 경제적 지원과 정책적 특혜를 허용하는 대신에 권력을 감시하고 정치담론을 활성화하는 언론의 정치화를 철저하게 억압하는 이중성을 그 특징으로 한다. 1960년대 한국 언론의 상업화는 박정희 정부의 경제적 지원과 정책적 특혜를 얻기 위해 언론의 정치화를 자발적으로 포기한 언론사 사주들에 의해 전격적으로 추진된 것이었다. 따라서 1960년대 한국 언론의 상업화는 정치화가 왜곡된 채 경제적 상업화만으로 이루어진 ‘압축적 상업화’였다. 한국의 상업 언론이 정파성과 이데올로기적 편향성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드러낼 수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한국 언론의 상업화가 정치화를 왜곡시킨 압축적 상업화였기 때문이다.

      • KCI우수등재

        해직 언론인에 대한 생애사적 접근 연구

        김세은(Sae Eun Kim) 한국언론학회 2012 韓國 言論學報 Vol.56 No.3

        이 연구는 해직 언론인의 생애사를 통해 한국 사회와 정치, 언론 간의 복잡다기한 국면과 상호관계에 대해 접근하려 한다. 즉, 해직 언론인의 생애사를 통해 보다 입체적이고 독창적인 언론사의 구성을 지향하는 것이다. 이 연구는 해직 언론인을 우리 사회의 민주화 과정에서 핵심 행위자로 설정하고 해직과 해직 이후 35년 동안의 삶에 대한 그들의 회고와 기억, 의견을 바탕으로 생애사를 구성함으로써 한국언론의 구조와 역사에 대해 보다 풍부한 이해와 해석의 근거를 마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아울러 한국 언론의 역사에서 결코 잊혀서는 안 될 일련의 언론인 해직 사태에 대한 학문적,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고자 하는 목적도 지니고 있다. 이를 위해 75년 해직 이후 40년이 다 되어가는 오랜 기간 동안 정기모임을 가지면서 복직과 보상 등 명예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활발히 수행해 온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를 연구대상으로 하여, 기존의 출간된 자료뿐 아니라 재판에 제출된 개인기록물, 심층인터뷰 등을 통해 해직 언론인으로서의 삶에 대해 가능한 한 다양한 자료를 수집했다. 그 내용을 토대로 개인적인 동시에 사회적인 해직 언론인의 생애사를 추적, 구성함으로써 무엇이 그들을 해직 언론인으로 만들었는지, 해직 이후 그들의 삶은 어떻게 전개되었고 또 한국 사회와 언론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등의 질문에 답하면서 동아투위의 정체성을 벼려내고자 하였다. 이 연구는 해직 언론인의 삶의 궤적을 생애사적 관점에서 재구성하고 거기에 투영된 한국 사회와 언론의 모습을 유추해 봄으로써 오늘날 한국언론이 처한 위기 상황에서 자유 언론, 독립 언론의 가치에 대한 진지한 성찰의 계기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To set up the basis for understanding and interpreting the structure and history of the Korean press, this study focuses on the lives of the dismissed journalists, composing a combined life history from various retrospection, memories, and opinions. Moreover, it also aims to call academic and social attention to those dismissals under the dictatorship which are greatly important cases in the process of democratisation of Korean society. Thus, asking these questions: What made them act differently from other colleague journalists who survived the press control; what made them dismissed among many other journalists; how have they lived after the dismissal; and how have their lives influenced Korean society and press, this study selects Dong-A Committee for Free Press for analysis, which has been having monthly meetings for almost 40 years since 1975, constantly working on ways for reinstatement, indemnification, and rehabilitation. In order to find answers to these questions, the study has gathered not only published materials on the lives of the dismissed journalists, but also personal memoirs presented for trial, in-depth interviews as an effort to pursue and construct the individual as well as public life history of the dismissed journalists in order to follow and sharpen the collective identity of the dismissed journalists. Arguing that the dismissals of journalists in the 70s and 80s are not merely past incidents but still significant events to understand the current condition of Korean press, this study is a new attempt to read the historical change and characteristics of Korean society and press through the life history of the dismissed journalists. This study is a homage to them.

      • KCI등재

        1960년대 한국사회와 언론 이념의 성격

        김남석 한국언론정보학회 2020 한국언론정보학보 Vol.99 No.-

        This study is focused on the posing and explaining the characteristics of ideologies which have broad impact on the Korean society and journalism activities in the 1960 era. In this era Korean newspaper journalism tried to establish firm basis of the modern style. So Through the analysis of this study, I want to give basic perspectives for understanding the origin of the Korean society and journalism and their interactive relations. The Journalism ideologies which are the object of this study can be posed like these four terms; libertarianism, developmentalism, anti-communist bias, nationalism. The research process of this study is as follows. First, to extract and to categorize, this study researches the dynamic interrelationship among journalism, state and civil society in the 1960 era. Second, in order to explain each ideology this study analyses journalistic activities and press reviews or comments. And last work is to trace the impacts of the ideologies on the Korean journalism activities after 1960 era to today. 본 연구는 1960년대의 한국사회와 언론에 영향을 미친 이념들을 제시하고 그 성격을 구명하고자 하는 연구이다. 한국의 언론은 1960년대에 이르러 여러 가지 다양한 이념의 시대의 상황 속에서 자신의 근 대적 언론의 성격을 확립하고 공고화하기 위하여 노력한다. 그래서 이러한 이념 분석을 통하여 한국 언 론과 한국사회의 상호적 관계하에서 한국 언론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시각을 제공하여 한국 저널리즘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분석 대상이 되는 언론 이념은 자유주의, 발전주의, 반공 주의 경향과 민족주의 등이다. 연구의 과정으로서 첫째, 이러한 언론 이념을 추출하여 유형화하기 위하 여 언론과 국가 시민사회와의 역학관계에 대해 조사한다. 둘째, 언론활동과 논조들을 분석하여 각 언론 이념에 대해 설명한다. 셋째, 이러한 이념들이 이후 한국사회의 저널리즘 활동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 는지 살펴본다.

      • KCI우수등재

        1950년대 미국무성의 한국 언론인 교육교류 사업 연구

        차재영(Jae Young Cha) 한국언론학회 2014 韓國 言論學報 Vol.58 No.2

        이 연구는 1950년대에 미국무성이 공공외교의 일환으로 시행한 한국 언론인 교육교류 사업이 관훈클럽의 결성 등 한국 언론 전문직주의 형성에 일정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그 프로그램의 성립과정과 목적, 프로그램의 내용과 성격, 그리고 프로그램 참여 언론인에 대한 주한 미국대사관의 사후 관리 등을 분석했다. 관련 아카이브 자료와 선행 연구 등에 의하면, 한국 언론인 교육 사업의 필요성에 대한 주한 미국대사관의 긴급 제안에, 이미 전후 독일 등 외국 언론인 교육 경험을 갖고 있었던 미국무성이 신속하게 응함으로써, 이 프로그램이 1955년에 시작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한국에 친미적인 언론인을 양성하려 했을 뿐 아니라 미국의 언론을 모델로 한국의 언론을 변화시키려는 목적도 추구한 것으로 파악된다. 노스웨스턴 대학이 위탁 시행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국 언론인들은 대학 강좌를 통해 미국의 언론제도와 문화를 학습하고 신문사 실습을 통해 그 실제를 체험함으로써, 낙후된 한국 언론 현실을 자각하고 변화를 모색하려는 의지를 갖게 되었으며, 여행 등을 통해 접한 미국사회에 대해서도 대체로 호의적인 태도를 형성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주한 미국대사관과 미공보원은 프로그램 참여 언론인들과 지속적인 접촉을 시도하는 등 면밀한 사후관리를 통해 이 사업에서 미국이 추구했던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했음도 확인되었다. This study analyzes the U.S. State Department’s educational exchange project for Korean journalists as a part of its public diplomacy, which has been regarded as a major force for the rise of professionalism in Korean journalism in the late 1950s. As shown in the archives, the project was launched in 1955 probably because the State Department and American Embassy in Seoul abruptly and easily agreed to the necessity of the education program of Korean journalists. The purposes of this project was not only to bring up pro-American journalists but also to transform the press system and culture in Korea. The Medill School of Journalism at Northwestern University was entrusted to administer the education program. The Korean journalist participants in the program learned about the U.S. press system and culture by taking the academic courses, and experienced them by practicing at the assigned newspaper companies. The journalists received mostly positive impression through the travel in America, and built up a favorable attitude toward the country. Furthermore, the American Embassy in Seoul gave an effort to keep in contact with the returned Korean journalists to accomplish the full purpose of the project.

      • KCI등재

        1950년대 미국무성의 미국 언론 전문가 파견 사업 연구

        차재영(Jae Young Cha) 한국언론정보학회 2018 한국언론정보학보 Vol.87 No.1

        본 연구는 1950년대 중반 이후 미국무성이 교육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행했던 미국 언론 전문가 파견 사업의 내용과 성과, 그리고 그것이 한국 언론에 미친 영향 등을 분석하고자 했다. 미국무성은 이 사업을 통해 미국의 언론 제도나 문화를 전파함으로써 친미적인 언론인을 양성하는 동시에, 아직 정론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해 대중매체로서의 효과를 기대할 수 없는 것으로 평가된 한국의 언론을 근대화(혹은 미국화)시키려고 했다. 미국무성은 1955년부터 1959년까지 격년으로 컬럼비아대학의 로스코 엘라드 교수, 남일리노이대학의 웨인 롤런드 교수, 그리고 노스웨스턴대학의 플로이드 아팬 교수 등 3명의 언론학 교수를 선발해 한국에 파견했다. 이 교수들은 각각 한국에 6주 동안 체류하면서 서울이나 지역의 언론사들을 방문해 경영, 편집, 제작 부문 등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다양한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결과적으로 이들의 방한 활동은 언론인 단체의 구성이나 언론인 재교육과 연구를 위한 기구의 설립 등 제도적 차원에서는 한국 언론에 일정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객관적 보도 관행의 보급이나 윤리 의식과 전문성에 기초한 전문직주의의 전파 등 문화적 차원에서는 사실상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This study analyzed the U.S. specialist program of the Department of State in the 1950s to modernize or Americanize Korean journalists and their newspapers, most of which were thought to be old-fashioned political papers, by transferring the institution and culture of American journalism. Especially, this study focused on the U.S. Specialists’ activities and achievements, and their influences on Korean journalism. As a result of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in every second year from 1955 to 1959, the U.S. Department of State sent three journalism professors, Roscoe Ellard of the Columbia University, D. Wayne Rowland of the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and Floyd G. Arpan of the Northwestern University. All of these professors stayed six weeks in Korea, to have seminars and lectures for Korean journalists in Seoul and provincial areas, to visit as many newspaper companies and news agencies there as possible to review their management, news rooms, and printing processes, and to give some advices or suggestions to solve their problems. These professors’ activities seemed to make a few achievements and influences on Korean journalism, though not that many. It may be said that their efforts on the institutional level partially succeeded to persuade Korean journalists to build up some journalist organizations as well as school of journalism. Meanwhile their efforts on the cultural level mostly failed to transfer into Korean journalism the routines of objective reporting as well as the professionalism, based on the ethics and expertise of the journalists, prevalent in American journalism.

      • KCI등재

        1950년대 미국무성의 미국 언론 전문가 파견 사업 연구 한국 언론에 미친 영향을 중심으로

        차재영 한국언론정보학회 2018 한국언론정보학보 Vol.87 No.1

        This study analyzed the U.S. specialist program of the Department of State in the 1950s to modernize or Americanize Korean journalists and their newspapers, most of which were thought to be old-fashioned political papers, by transferring the institution and culture of American journalism. Especially, this study focused on the U.S. Specialists’ activities and achievements, and their influences on Korean journalism. As a result of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in every second year from 1955 to 1959, the U.S. Department of State sent three journalism professors, Roscoe Ellard of the Columbia University, D. Wayne Rowland of the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and Floyd G. Arpan of the Northwestern University. All of these professors stayed six weeks in Korea, to have seminars and lectures for Korean journalists in Seoul and provincial areas, to visit as many newspaper companies and news agencies there as possible to review their management, news rooms, and printing processes, and to give some advices or suggestions to solve their problems. These professors’ activities seemed to make a few achievements and influences on Korean journalism, though not that many. It may be said that their efforts on the institutional level partially succeeded to persuade Korean journalists to build up some journalist organizations as well as school of journalism. Meanwhile their efforts on the cultural level mostly failed to transfer into Korean journalism the routines of objective reporting as well as the professionalism, based on the ethics and expertise of the journalists, prevalent in American journalism. 본 연구는 1950년대 중반 이후 미국무성이 교육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행했던 미국 언론 전문가파견 사업의 내용과 성과, 그리고 그것이 한국 언론에 미친 영향 등을 분석하고자 했다. 미국무성은 이사업을 통해 미국의 언론 제도나 문화를 전파함으로써 친미적인 언론인을 양성하는 동시에, 아직 정론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해 대중매체로서의 효과를 기대할 수 없는 것으로 평가된 한국의 언론을 근대화(혹은 미국화)시키려고 했다. 미국무성은 1955년부터 1959년까지 격년으로 컬럼비아대학의 로스코엘라드 교수, 남일리노이대학의 웨인 롤런드 교수, 그리고 노스웨스턴대학의 플로이드 아팬 교수 등3명의 언론학 교수를 선발해 한국에 파견했다. 이 교수들은 각각 한국에 6주 동안 체류하면서 서울이나지역의 언론사들을 방문해 경영, 편집, 제작 부문 등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다양한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결과적으로 이들의 방한 활동은 언론인 단체의 구성이나 언론인 재교육과 연구를 위한 기구의 설립 등 제도적 차원에서는 한국 언론에 일정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객관적 보도 관행의 보급이나 윤리 의식과 전문성에 기초한 전문직주의의 전파 등 문화적 차원에서는 사실상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 KCI우수등재

        우범(牛凡) 이해창(李海暢)의 언론학과 언론사 연구에 관한 고찰

        김영희(Young-Hee Kim) 한국언론학회 2009 韓國 言論學報 Vol.53 No.5

        이 글의 목적은 한국 언론학의 초창기 역사를 만들어간 언론학 1세대의 대표적인 학자 가운데 한 사람인 우범 이해창의 언론학과 언론사 연구를 고찰하고, 한국 언론학 연구사에서 이해창의 연구사적 의미를 검토하는 데 있다. 연구결과 이해창의 연구사적 의의는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 첫째, 이해창은 1947년 저널리즘 전문 연구 잡지 『신문평론』을 발행하여 저널리즘에 대한 이해의 수준을 높이고 대중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둘째, 그는 1960년 이화여자대학교 신문학과 설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여 한국에서 언론학 교육의 초기 제도화에 기여했다. 셋째, 이해창은 자신의 학문적 배경인 독일 공시학(푸블리찌스틱학)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체계적으로 소개하고, 연구했다. 넷째, 이론과 함께 역사를 중시하는 일본의 신문학과 독일 공시학의 학문적 전통에 영향 받아 한국언론사를 연구하여 여러 주제에 대해 선구적인 업적을 내었다. 다섯째, 한국 언론학계 최초로 한국 시사만화의 역사를 개관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researches on mass communication and its history by Lee Hae-Chang(李海暢), one of the representative scholars of first generation in the field of Korean Journalism and Communication Studies(KJCS), and to review the meaning of his studies in the research history of KJCS and his role as well. The review result for Lee’ studies with respect to research history is summarized as follows. First, he published the Sinmunpyoungron(新聞評論), the journalism research magazine from 1947 to 1949, which helped raise the understanding of journalism and improve its popularization. Second, he took an initiative in establishing the department of journalism at Ewha Woman’s University in 1960, which helped improve an early institutionalization of KJCS education. Third, he was the first one who introduced and studied systematicaly Pulizistikwissenschaft of Germany in Korea. Fourth, he studied the pioneering themes of Korean mass communication history. Fifth, he studied the Korean cartoon history for the first time in KJCS circles.

      • KCI등재

        한국 언론의 전문직주의와 전문직 프로젝트의 특수성

        박진우(Jin-Woo PARK) 한국언론정보학회 2015 한국언론정보학보 Vol.74 No.6

        이 연구는 한국의 언론인 전문직주의와 전문직 프로젝트의 특수성에 대한 해명을 통해 한국의 언론과 정치권력의 관계를 이해하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고자 한다. 여기서 전문직주의의 문제틀은 한국 언론과 정치권력의 오랜 병행 관계를 새롭게 개념화할 수 있는 매개체로 간주된다. 한국 언론의 경제적 위기, 정치적 민주주의와 언론 자유의 상대적인 쇠퇴, 그리고 디지털 뉴스 혁명이 가져온 뉴스 생태계의 변화 속에서 전문직 저널리스트의 위상 역시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 연구는 첫째, 언론인 전문직주의의 규범론적 관점에서 탈피하여 한국 언론의 현실을 전문직 프로젝트의 역사적·구조적 경과라는 차원에서 접근할 것을 제안한다. 이를 위해서는 보다 행위자 중심적인 관점에서 저널리스트 전문직의 현실적인 쟁점- \경제적 이해, 사회적 폐쇄, 국가권력과의 규제협상-에 대한 평가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 둘째, 현대 사회에서 두드러지고 있는 저널리즘과 민주주의의 디커플링 현상을 심화시키는 한국의 전문직 프로젝트의 특수성에 새롭게 접근해 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국가-언론의 오랜 비대칭적 관계 속에서 실현 가능한 전문직 저널리즘의 모델을 새롭게 고민하는 단초를 살펴보고자 한다. This paper aims to plan a new research program on the parallel relationship between Korean press and political power, by providing concepts on the mode of existence of professional journalists in Korea. In the midst of the economic crisis of Korean journalism, relative deteriorisation in the political democracy and the liberty of press, and changes in news ecosystem due to the revolution of digital news, the status of professional journalists is at stake. In these circumstances, this paper argues that many existing researches on journalistic professionalism need to be reconstructed in the perspective of professional project. It enables, first of all, an evaluation on actual issues of professional journalists from the actor perspective, i.e. economic interests, social closure, regulative bargain with the authority. Secondly, concerning decoupling phenomenon of journalism and democracy which became salient in the contemporary society, this study raises a necessity to create new logical relations around concepts of journalist professionalism. And we will find, in this situation, a beginning of new evaluation on the mode of existence of professional journalists, that has been possibly developped within the old, assymetric relationship between State-press. And finally, this study proposes to consider a category of professional journalists as a vehicle that helps to conceptualize the old, parallel relationship between Korean press and political power.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