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한국산 하루살이목(目)의 카탈로그

        윤일병,배연재,전동준 고려대학교 한국곤충연구소 1994 昆蟲硏究誌 Vol.20 No.1

        韓國産 하루살이目의 카탈로그. 裵淵宰 · 尹一炳^1 · 田東埈^2 (서울女子大學校, ^1高麗大學校 生物學科, ^2러시아科學院 動物學硏究所) 昆蟲硏究誌, 20: 31~50, 1994. 韓國産 하루살이目의 關한 硏究는 南北韓에 걸친 綜合的인 硏究가 이루어지지 못하였고, 1940년 以來 各種 文獻에 記錄된 種들에 있어서도 分類上 혹은 命名上 變動이 많았으나 이를 體系的으로 收錄하지 못하였다. 이 論文에서는 種合的인 文獻 및 模式標本 調査를 통하여 다음과 같이 韓國産으로 記錄된 56種의 命名상 有效한 種들에 대한 카탈로그를 작성하였다. Acerella longicaudata(U′eno), *Ameletus costalis (Matsumura), A. montanus Imanishi, *Baetiella japonica (Imanishi), *B, tuberculata (Kazlauskas), *Baetis thermicus U′eno, Bleptus fasciatus Eation, Choroterpes altioculus Kluge, Cincticostella castanea (Allen), C. tshernovae(Bajkova), * Cinygmula grandifaliz Tshernova, *C. hirasana (Imanisht), Cloeon dipterum (Linnaeus), Drunella aculea (Allen), *D. cryptomeria (Imanishi), *D. lepnevae (Tshernova), D. triacantha (Tsher-nova), *D. trispina ezoensis (Gose), Ecdyonurus bajrovae Kluge, E. dracon Kluge, **E. Joernensis mon-golicus Bajkova & Varychanova, E. kibunensis Imanishi, E. levis (Nava′s), E. scalaris Kluge, **E. subspinosa (Braasch & Solda′n), Epeorus curvatulus Matsumura, *E. hiemalis Imanishi, E. latifolium Ue′no, E. pellucidus (Broadsky), *Ephemeralla aurivillii Bengtsson, *E. imanishii Gose, E. keijoensis Allen, *E. notofascia Yoon & Base, Ephemera orientalis McLachlan, E. separigata Bae, E. strigata Eaton, Ephoron shigae (Takahashi), Heptagenia guranica Belov, H. kihada Matsumura, *H. Kyotoensis Gose, *Iron aesculus (Imanishi), *I. koreanicus Braasch & Solda′n, I. maculatus Tshernova, Isonychia japonica (Ulmer), **I. ussurica Bajkova, Paraleptophlebia chocolata Imanishi, *Potamanthellus rarus tiunova & Levanidova, **Potamanthus formosus Eaton, P. yooni Bae & McCafferty, *P. luteus oriens Bae & McCafferty, *Phithrogena japonica Ue′no, Rhoenanthus coreanus (Yoon & Bae), *Serratella setigera (Bajkova), Siphlonurus chankae Tshernova, *S, sanukensis Takahashi 및 Uracanthella rufa (Imanishi). 별표한 種들은 幼蟲만이, 쌍별표한 種들은 成蟲만이 韓國産으로 記載되었다. (C. tshernovae와 E. keijoensis는 암컷 成蟲과 幼蟲만이, 그리고 P. luteus oriens는 亞成蟲만이 韓國産으로 記載되었다.) 다음 10종은 韓國에서 幼蟲만이 記載되었고, 아직 命名上으로 留保된 未決定種으로 남아있다. Baetis Kua: Yoon & Bae, Baetis nla: Imanishi, Brachycercus Kua: Yoon & Bae, Caenis Kua: Yoon & Bae, Cinygmula Kua: Yoon & Bae, Cinygmula na: Imanishi, Ecdyonurus Kub: Yoon & Bae, Ecdyonurus na: Imanishi, Paraleptophlebia nb: Imanishi 및 Rhithrogena na: Imanishi. 각 種에 있어서 原記載 및 再記載 文獻, 記載에 使用된 標本, 分布, 模式標本에 대한 情報, 異名과 命名上의 變動을 年代順으로 整理하였다. 附錄으로 南韓種만의 checklist와 分類學的 變動 및 國名의 變動事項을 表로 作成하였다. Mayflies (Ephemeroptera) of Korea have been described in various literatures since 1940, but there have been many taxonomic or nomenciatural changes in the members of the order. A comprehensive literature and type material review of the Ephemeroptera resulted herein the recognition of 56 nomenclaturally valid species previously described from Korea : Acerella longicaudata (Ue´no), ^*A meletus costalis (Matsumura), A. montanus Imanishi, ^*Baetis thermicus Ue´no, Bleptus fasciatus Eaton, Choroterpes altioculus Kluge, Cincticostella castanea (Allen), C. tshernovae (Bajkova), ^*Cinygmula grandifolia Tshernova, ^*C. hirasana (Imanishi), Cloeon dipterum (Linnaeus), Dyunella aculea (Allen), ^*D. cryptomeria (Imanishi), ^*D. tepnevae (Tshernova), D. triacantha (Tshernova), ^*D. trispina ezoensis (Gose), Ecdynurus bajrovae Kluge, E. dracon Kluge, ^*^*E. joernensis mongolicus Bajkova & Varychanova, E. kibunensis Imanishi, E. levis (Nava´s), E. scalaris Kluge, ^*^*E. subspinosa (Braasch & Solda´n), Epeorus curvatulus Matsumura, ^*E. hiemalis Imanishi, E. latifolium Ue´no, E. notofascia Yoon & Bae, Ephemera orientalis McLachlan, E. separigata Bae, E. strigata Eaton, Ephoron shigae (Takahashi), Heptagenia guranica Belov, H. kihada Matsurnura, ^*H. kyotoensis Gose, ^*Iron aesculus (Imanishi), ^*I. Koreanicus Braaich & Solda´n, I. Maculates Tshernova, Isonychia japonica (Ulmer), ^*^*I. Ussurica Bajkova, Paraleptophlebia chocolate Imanishi, ^*Potamanthellus rarus Tiunova & Levanidova, ^*^*Potamanthus formosus Eaton, P. yooni Bae & McCafferty, ^*^*P. luteus oriens Bae & MeCafferty, ^*Rhithrogena japonica Ue´no, Rhoenanthus coreanus (Yoon & Bae), ^*Serratella setigera (Bajkova), Siphlonurus chankae Tshernova, ^*S. sanukensis Takahashi, and Uracanthella rufa (Imanishi), The asterisked species were known to larva only from Korea, and the double asterisked were adults only (C. tshernovae and E. keijoensis were females and larvae only, and P. luteus oriens was subimagos only), The following 10 species were known to larvae only from Korea, but have not been determined: Baetis Kua: Yoon & Bae, Cinygmula Kua: Yoon & Bae, Baetis nla: Imanishi, Brachycercus Kua: Yoon & Bae, Caenis Kua: Yoon & Bae, Cinygmula Kua: Yoon & Bae, Cinygmula na: Imanishi, Ecdyonurus Kub: Yoon & Bae, Ecdyonurus na: Imanishi, Paraleptophlebia nb: Imanishi, and Rhithrogena na: Imanishi. For each species, original and secondary sources of the descriptions, materials used, type information, distributions, synonyms, aid nomenclatural changes were chronologically provided. A checklist of the Ephemeroptera previously recorded from South Korea was appended with their proposed Korean name.

      • KCI등재

        배위량의 순회전도가 영남지역의 3.1만세운동에 끼친 영향에 대한 연구

        배재욱 ( Bae Jae Woog ) 한세대학교 영산신학연구소 2020 영산신학저널 Vol.0 No.51

        2019년은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3.1운동은 민족사적으로 중요하고 획기적인 일이다. 이 사건으로부터 파생된 민족정신은 구국운동으로 번져갔다. 한국교회는 3.1운동의 준비단계에서 거사 실행단계에 이르기까지 주도적인 역할을 감당했다. 이 논문에서 필자는 배위량의 열정적인 복음 전도 활동이 영남지역의 3.1만 세운동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까에 대하여 탐구했다. 배위량은 1891년 1월 29일에 부산항에 도착함으로 한국과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던 인물이다. 그는 부산에서 선교 지부를 개척할 땅을 사기 위하여 1891년 2월 25일에 부산으로 내려왔다. 배위량은 영남지역의 3.1만세운동과 직접적으로 관계가 없을지 모른다. 하지만 영남지역에서 행한 그의 선교 사역이 영남지역의 3.1운동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에 초점을 맞춘다면 그가 3.1운동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 필자는 이 점에 주목하여 배위량과 영남지역의 3.1운동의 관련성을 찾고자 한다. 그는 부산에 터전을 마련하고 1891년 9월 24일부터 부산 선교 지부 건물을 짓기 시작하여 1892년 6월에 완공했다. 배위량은 처음에는 부산을 중심으로 하여 1) 순회전도, 2) 사랑방 전도, 3) 수세자들과 초량교회 설립, 4) 한문학교 설립 등을 통하여 한국 선교의 기틀을 놓았다. 배위량은 부산과 대구를 근거지로 하여 원대한 선교 계획으로 일했다. 배위량은 1896년 4월에 평생 살 생각으로 대구로 이사하여 대구를 근거지로 영남지역을 선교하고자 했다. 하지만 미북장로교 선교부는 그의 임지를 서울로 옮기도록 하였다. 그래서 배위량은 대구에서 서울로 이사를 가야 했다. 그의 후임인 안의와(安義窩=아담스, James Edward Adams, 1867∼1929), 장인차(張仁車=존슨, Dr. Woodbridge O. Johnson, 1869∼1951) 그리고 부해리(傅海利=브루엔, Henry Munro Bruen, 1874∼1959)는 배위량의 선교 정신을 이어 받아 영남지역 선교를 위하여 많은 역할을 감당했다. 영남지역에서 일어난 3.1운동은 대구와 부산 등 도시에서 먼저 시작되어 농촌으로 확대되어 전국에서 가장 강력한 위력을 발휘하는 운동이 되었다. 그런데 영남지역에서 일어난 만세 시위를 선도했던 그룹은 기독교 인사들과 학생들이었다. 대구 3.8운동은 대구 교계 지도자들에 의하여 계획되고 시작되었다. 배위량의 제2차 순회전도 여행길은 영남 북부지역을 복음화시키는 단초가 되었다. 영남지역의 3.1운동은 기독교 지도자들과 신자들이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했다는 데서 다른 지역과 다른 특색을 가진다. 배위량은 영남지역 전 지역을 대상으로 다니면서 순회전도를 감행했다. 이 점에서 영남지역의 교회 탄생은 배위량과 깊이 연관되고 영남지역에서 일어난 3.1운동은 순회전도 여행을 다닌 지역과 관련된다. 그래서 영남지역에서 일어난 3.1운동에 대한 연구에서 배위량과 관련된 개연성을 찾는 것이 영남지역의 3.1운동의 특색을 찾는 데 중요한 길이 될 것이다. The centenary of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falls in the year of 2019. The March First Movement is an important and epoch-making event in the history of Korea. The national spirit derived from this incident spread to a save-the-nation movement. The Korean Church took a leading role from the preparation stage of the uprising to the execution stage. In this paper, the author explores how the passionate evangelical activities of Bae We Ryang affected the March First Manse (“hurrah”) Movement in the Gyeongsang (or Youngnam) region. Bae We Ryang was the first person to make a connection with Korea by arriving at Busan port on January 29, 1891. He came down to Busan on February 25, 1891 to buy land for a missionary branch in Busan. Although Bae's misssionary work may not be directly related to the March First Manse Movement in the Gyeongsang region, his import- ance should not be overlooked in focusing on how the results of his missionary work affected the March First Movement in the region. The author attempts to seek relevance between his role and the March First Movement in Gyeongsang region. After he set up a base in Busan, he began building the structure of the Busan Mission Branch on September 24, 1891 and completed it in June of 1892. Bae We Ryang first established the foundation of the mission in Korea by conducting missionary work mainly in Busan through 1) Itinerating travel; 2) conducting guests to a reception room in a house; 3) establishing Choryang Church with all the baptized persons; 4) establishing a Chinese literary school. He did missionary work with Busan and Daegu as centers having a far-reaching plan in mind. Bae We Ryang moved to Daegu in April 1896, hoping to preach the gospel there all his life, but before long the Board of Foreign Missions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the U.S.A (PCUSA) made him move to Seoul and Pyongyang. His successors, James Edward Adams (1867∼ 1929), Dr. Woodbridge O. Johnson (1869∼1951) and Henry Munro Bruen (1874∼1959) were given many missionary roles to evangelize people in the Youngnam region. In the Youngnam region, the March First Movement starting first in cities such as Daegu and Busan expanded to rural areas and then became the most powerful movement in the country. The demonstrations in the Gyeongsang region were led by Christian leaders and students. Daegu's March Eighth Movement (대구 3.8운동) was planned and started by Daegu's Christian religious leaders. Bae's second missionary journey has been viewed as a major source of evangelization for the northern part of Youngnam areas. During the March First Movement in the Gyeongsang region, Christian leaders and believers played pivotal roles. Bae preached the gospel throughout the entire Youngnam region and the birth of churches there could all be deeply related to him. The March First Movement in Youngnam is connected with the regions where he made his rounds for the gospel. Therefore, it remains an important source for research in relating Bae We Ryang with studies on the March First Movement in the Youngnam region.

      • 배위량의 2차 전도 여정과 순례길로서의 가치

        배재욱(Jae-Woog Bae) 영남신학대학교 2016 신학과 목회 Vol.45 No.-

        부산항을 통해 미지의 세계인 한국으로 와서 이 땅에서 선교하고자 노력했던 배위량(裵偉良/윌리엄 M. 베어드/ William M. Baird, 1862~1931)은 1893년 4월부터 5월까지 경상도 땅 일원을 탐방하여 선교지부를 개척하고자 경상도 지역 순회 전도여행을 떠나 1,240리나 여행하면서 순례했다. 배위량은 1894년 4월 22일 많은 위험과 고통을 감내하면서 모든 어려움을 모험과 인내와 열정으로 극복하고 대구에 도착했다. 그는 나중에 남성로에 있는 대구제일교회 옛 본당의 교회 부지를 구입하여 경상도 선교의 기틀을 닦았다. 그가 주님의 복음을 이 땅에 전하고자 다녔던 그 길을 다시 찾는다면 인생의 목적을 깨닫지 못하고 방황하는 우리 한국교회의 젊은이들과 한국교회에게 주는 좋은 선물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세속화의 물결 앞에서 한국교회의 정체성을 지키고, 한국교회를 건강하고 새롭게 하는 길이 될 것이다. 배위량은 “믿음으로 호랑이 굴속에 뛰어든 선교사”처럼 위험과 고난을 감수하는 모험을 감행했다. 그의 2차 전도여행은 동래 - 밀양 - 청도 - 대구 - 상주 - 안동 - 의성 - 신령 - 영천 - 경주 - 울산을 거쳐 동래에까지 이어졌다. 그 후 그는 자신의 선교 터전인 부산 선교지부에 머물렀지만, 부산에서 대구로 이주하여 대구에 정착하는 것으로 제 2차 전도여행의 결실을 맺었다. 배위량의 길은 섬기는 마음으로 그리고 헌신하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만들어 가야할 것이다. Bae We Ryang (William M. Baird, 1862~1931) came to the unknown world of Korea through Busan Harbor for missionary work. He visited all of Gyeongsang Province from April to May in 1893, and made a pilgrimage, going on a 486.981818km evangelical journey to make a local branch of the mission. Although Bae We Ryang endured many hardships, he overcame his difficulties with his adventurous spirit and passion, and arrived in Daegu on April 22, 1894. He established the Gyeongsang Province ministry by buying the land, on which the old main hall of Daegu Jeil Church on Namsung Street is built, for his church site. Bae's mission of spreading the Lord's Gospel is an inspiration for the Korean Church and its youths. Looking to Bae's example, the Korean Church can find its identity and stand strong against the waves of secularization. Bae We Ryang carried out his mission, enduring risk and hardship, like “a missionary who put his head into the lion's mouth by faith.” After his second evangelical journey through Busan - Dongnae - Miryang - Cheongdo - Daegu - Sangju - Andong - Uiseong - ShinRyoung - Yeongcheon - Gyeongju - Ulsan - and Busan once more, he settled down in Daegu again. Bae We Ryang's mission was to prepare a strong foundation and be an example for the Korean Church; following Bae, the Korean Church should also strive to serve and be an example for the Korean people with dedication.

      • KCI등재

        태권도의 전자호구 충격값과 포스플랫폼 충격력과의 관련성

        배영상 ( Young Sang Bae ) 한국운동역학회 2013 한국운동역학회지 Vol.23 No.2

        1. 엘리트 태권도선수와 태권도학 전공학생의 충격력 태권도 발차기에 대해 충격력을 측정한 연구는 Bae, Shibukawa와 Ishijima (1989), Pieter, F.와 Pieter, W. (1995), Bae와 Lee (2006), Pedzich, Mastalertz와 Urbanik (2006), O`Sullivan 등 (2009)의 보고가 있으며, 발차기기술에 대한 연구보다 발차기 충격력 연구는 상대적으로 거의 발표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는 실정이다. 그러나 매년 국기원에서 실시하는 태권도한마당대회의 격파왕 선발대회에는 많은 참가자들이 격파왕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 도전하는 등 태권도의 위력이라고 말한다면 격파의 위력을 지칭할 정도로 태권도인 뿐만 아니라 일반인까지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충격력에 관련된 연구가 적은 이유는 다음과 같이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다. 즉 첫째는 충격력 측정에 참가하는 피험자가 부상을 우려하여 참가를 기피한다는 점이며, 둘째는 포스플랫폼 등의 신뢰성과 정밀성을 갖춘 장비라고 하더라도 표면이 철판이기 때문에 직접 충격력을 측정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표적면에 완충재료를 사용할 수밖에 없고, 그때의 충격력 값은 측정조건에 따라 상대값으로 사용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이다. 본 연구에서는 연구방법의 실험방법에서 제시한 충격력의 산출과정을 거쳐 데이터를 확보하였기에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본 연구에서는 데이터의 안정성을 확보할 의도로 많은 피험자를 동원하고자 엘리트태권도선수군 21명과 태권도학 전공학생군 20명을 피험자로 사용하였다. 그러나 두 집단 모두 숙달된 태권도 수련군이지만 수련군별 특성에 차이가 있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동질집단으로 간주해도 좋을지를 판단하는 과정을 거치고자 엘리트태권도선수군과 태권도학 전공학생을 비교 검토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되었다. <Table 1>에서 보면 앞차기와 뒤차기의 최대충격력에서 두 그룹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는바, 발차기 기술에 따라 엘리트 태권도선수군이 우수한 능력을 발휘한 기술(뒤차기)과 태권도학전공 학생군이 우수한 능력을 발휘한 기술(앞차기)이 다르게 나타났다는 점이 주목 된다. 즉 돌려차기에서는 두 그룹 간에 비슷한 충격력(약 4,000 N)의 크기를 나타냈으나, 앞차기는 태권도학전공 학생들이 큰 충격력(약 4,700 N)을, 뒤차기는 엘리트 태권도 선수군이 큰 충격력(약 5,300 N)을 발휘하였다. 이를 좀더 세밀히 분석하고자 세 가지 발차기 기술의 최대충격력에 대한 일원배치분산분석과 다중비교검정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최대충격력의 크기는 엘리트 태권도선수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p<.01)한 차이를 나타내면서, 다중비교검정에서 뒤차기, 돌려차기, 앞차기 순으로 유의한 최대충격력의 크기(약 4,000 N)를 나타났다. 그러나 태권도학 전공 학생군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이상의 것을 미루어 볼 때 태권도에서 발차기 빈도가 가장 많은 돌려차기 기술(Bae, 1992)은 두 그룹 모두 평소의 수련에서 많은 반복연습을 실시하는 관계로 거의 동일한 수준의 위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앞차기 기술의 경우는 태권도경기의 특성상 앞차기 기술로 발차기를 한다는 것은 차기가 아닌 밀어내기가 되기 때문에 득점으로 인정받기 어렵다는 인식 때문에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어(Bae, 1992) 대부분의 선수들은 앞차기 기술에 대한 수련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생각 할 수 있다. 또한 뒤차기 기술은 앞차기나 돌려차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어려운 기술이기 때문에 정확하게 뒤차기 기술을 구사하기 위해서는 숙달을 위한 훈련시간이 필요하다. 따라서 발차기 수련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일반 태권도학전공학생이 엘리트 태권도선수군 수준의 뒤차기 위력을 발휘하는데 한계가 있으리라 생각된다. 2. 전자호구 충격값과 포스플랫폼 충격력데이터와의 관련성 태권도경기에 전자호구가 도입되면서 판정의 객관성을 보장받았다는 점에서는 큰 호응을 얻고 있지만, 전통적으로 인정되지 않았던 밀어차기 공격이 득점으로 인정된다는 점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하는 태권도 현장지도자가 많다(Kim, 2012; Seo, 2012). 태권도 경기에서 사용되는 발차기 기술은 다양하지만 가장 기본적인 발차기는 앞차기와 돌려차기 그리고 뒤차기이다. 태권도의 다양한 발차기 기술은 대부분 이들 세 가지 기본발차기 기술을 바탕으로 한 응용발차기 기술인 것이다. 이 세 가지 발차기 기술을 발차기 유형으로 보면 앞차기와 뒤차기는 지르기형의 발차기이며, 돌려차기는 치기형 발차기 기술이다. 또한 앞차기와 뒤차기는 동일한 지르기형의 발차기로 분류할 수 있지만, 엄밀히 보면 앞차기는 밀어차기형의 발차기 기술이다. 즉 앞차기는 밀어차기형, 돌려차기는 치기형, 뒤차기는 지르기로 분류할 수 있다(Kaneko & Fukunaga, 2006). 이상과 같은 발차기 기술의 특성을 바탕으로 전자호구의 충격값과 포스플랫폼의 충격력데이터와의 관련성을 논의하고자 한다. 돌려차기의 전자호구 충격값과 포스플랫폼의 충격력데이터의 관련성은 <Figure 3>에 나타난 바와 같이, 충격력의 모든 요소에서 양자 간에는 통계적인 유의성을 나타내지 않았다. 그러나 앞차기<Figure 2>에서는 최대충격력(p<.01), 체중당 최대충격력(p<.01), 그리고 평균충격력(p<.05)에서 통계적인 유의성을 나타내었다. 또한 뒤차기<Figure 4>에서는 최대충격력(p<.001), 체중당 최대충격력(p<.001), 체중당 평균충격력(p<.01), 그리고 평균충격력(p<.05) 등 모든 충격력데이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관련성을 나타내었다. 이상의 것을 종합해 본다면 지르기형인 뒤차기, 밀어차기형인 앞차기에서는 전자호구 충격값과 포스플랫폼의 충격력데이터가 높은 상관을 나타낸 반면, 치기형인 돌려차기에서는 양자 간에 통계적으로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여기서 세 가지 발차기 기술이 표적에 임팩트 되는 순간을 본다면 돌려차기는 보다 비스듬하게(사선) 진입하는데 비해(Bae et al., 1989) 앞차기와 뒤차기는 보다 수직으로 표적에 진입하는 것을 연상할 수 있다. 즉 표적면에 대해 보다 수직으로 임팩트하는 뒤차기와 앞차기는 전자호구 충격값과 포스플랫폼 충격력값이 통계적으로 관련성이 높은 반면, 표적면에 대해 비스듬히 진입하는 돌려차기는 양자 간에 통계적 관련성이 없다는 것이다. 이것은 태권도경기현장에 태권도지도자들이 전자호구 도입에 따라 제기하고 있는 문제점(Kim, 2012; Seo, 2012)과도 일치하는 사항이다. 여기서 고려할 수 있는 사항은 전자호구의 충격력인식 센서가 표적면에 대해 수직방향만 인식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제기된다. 즉 충격력은 벡터량이기 때문에 표적에 대해 좌우방향, 상하방향, 그리고 수직방향을 측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태권도경기 현장지도자들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보다 객관적인 경기진행을 위해서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각종 전자호구의 충격력인식 시스템을 재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Although the electronic body protector has been officially adopted by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WTF) in 2006, no scientific information is available about the reliability of its performance. The purpose of this study, therefore, wa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mpact value of electronic body protector and the impact force of force platform. Male collegiate Taekwondo athletes([MCTA], n=21) and male collegiate Taekwondo students([MCTS], n=20) volunteered to participate in the study. Each subject performed the apchagi, dollyeochagi and dwichagi on the force platform and the electronic body protector. At the apchagi, it showed that MCTS(about 4,700 N) generated more maximum kick force than MCTA(about 3,900 N), but it expressed that MCTA(about 5,300 N) generated more maximum kicking force than MCTS(about 4,400 N) at the dwichagi. At the apchagi and the dwichagi, it indicated the high coefficient of correlation(over r=.8) which supports higher explanation forc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mpact value of electronic body protector and the impact force of force platform, but there was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at the dollyeochagi.

      • 명량해전 관련 이순신 주변인물 고찰

        배종석(Bae jong suk) 순천향대학교 이순신연구소 2012 이순신연구논총 Vol.- No.1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명량해전은 그 결과만 두고 보더라도 세계 해전사에 길이 남을 대첩이다. 무엇보다 칠천량해전에서 수군이 궤멸된 뒤 이뤄낸 승리라서 더없이 값진 것이다. 그리고 대첩의 저변에는 백성에게 절대적 믿음을 가진 이순신이 다시 통제사에 올라, 관군과 백성이 한마음으로 왜적을 무찌르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순신과 수군 이외의 이들에 대한 연구가 미진한 실정이다. 가장 큰 원인은 이들에 대한 자료가 부족한 탓이다. 당시 상황을 가장 자세하게 기록한 『난중일기』를 보더라도 전란 중에 이순신이 혼자 기록한 것이기 때문에 내용이 소략할 수밖에 없다. 이에 개별 문집을 검토하여 명량해전에 참여한 세 명의 인물을 찾아 서술하게 되었다. 본문에서 언급한 세 사람은 명량해전에서 수군을 고립되지 않게 도와준 대표적인 사례이다. 배응경은 내륙의 관군으로 정유재란 때 나주 목사가 되어 수군에 협조하였고, 오익창과 정운희는 모두 영광 사람으로 명량해전 때 피난선에서 수군에 원조하였다. 특히 뒤의 두 명은 피난민으로서 당시 수많은 민간인들이 전투에 참여한 것을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명량해전에 민간인들이 수군의 뒤에서 군수물자를 제공하거나, 소리를 질러 성원하였던 것은 그 의의가 매우 크다고 하겠다. Sea battle of Myeong-ryang(鳴梁海戰), leaded by General Lee Sun-sin(李舜臣) is among the most dramatic naval warfares through the history over the world. The story, moreover, increased in value as the Chosun Navy won the war after they got demolished in the previous sea battle of Chilcheon-ryang. The source of power that brought the win to Choseon was the strong unity and will between the forces and civilians against Japanese invading troops. The source of the unity and will, as well as, was General Lee's leadership of trust in people. However, the studies on the sea battle so far have been limited in General Lee and the navy at that time. The first reason that the studies couldn't focused on the people out of the navy was lack of the records. For instance, Nanjungilgi(亂中日記) was poor in substance as it was just General Lee's personal diary written through the war time. This is the study on the three men who participated the war found out in the separate literatures. The three men were models who supported Chosun navy as civilian. Army officer Bae Eung-gyeong(裵應褧) supported the navy since he took office as Mayor of Naju in Jeonra province. Oh Ik-chang(吳益昌) and Jeong Woon-hee(丁運熙), refugees from Yeonggwang, show that a number of civilian took part in the battle. It deserves a profound study that the civilian supported the navy in sea battle of Myeong-ryang by providing military demands or raising a great war whoop.

      • KCI등재후보

        판소리명가, 장판개 가문의 예술세계

        김석배(Kim, Sug-bae) 한국문화융합학회 2015 문화와 융합 Vol.37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2007년에 판소리명가로 지정된 장판개 가문의 예술세계를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장판개 명창 가문과 경주 지역의 판소리문화를 이해하는 데 기여하고자 하였다. 장판개 가문의 예술세계를 간략하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장판개는 송만갑의 제자로 적벽가에 뛰어난 명창으로 특히 <장판교대전>과 <적벽대전>은 실전을 방불케 할 정도였고, 명고수로도 활약하였다. 배설향은 장판개에게 소리를 배운 여류명창으로 흥보가에 뛰어났으며, 특장은 <흥보 박타는 대목>이다. 장도순은 장월중선의 부친으로 경성구파배우조합에 참여하였고, 8잡가꾼으로 유명했다. 장영찬은 장판개의 셋째 아들로 임방울에게 소리를 배워 일가를 이룬 명창으로 심청가와 흥보가에 뛰어났다. 화랑창극단, 국극사, 국립창극단 등에서 판소리 공연과 <대춘향전>, <의기 논개>, <배비장전> 등의 창극에 출연하였다. 장월중선은 장도순의 딸로 어릴 때 경주권번에서 장판개와 배설향에게 배웠고, 13세 때부터 박동실에게 심청가 등을 배웠으며, 그 후 여러 스승에게 소리와 춤 등을 배워 국악 전반에 뛰어났다. 조선창극단 등의 창극단과 여성국극동지사, 여성국극협회 등의 여성국극단에 참여하여 <대춘향전>, <선화공주>, <만리장성> 등 수많은 창극과 국극에 출연하였다. 특히 1963년부터 1998년 타계할 때까지 경주지역은 물론이고 우리나라의 국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앞으로 경주시와 경상북도 그리고 국악 애호가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 판소리명가가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wo-fold. One is to investigate the arts world of the prestigious pansori family of Jang Pangae, alias Jang Woljungseon, who contributed a lot to developing Korean traditional music from 1963, and was appointed as the prestigious pansori family in 2007. The other is to help understand the pansori culture of the prestigious pansori family of Jang Pangae and Gyeongjoo region.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summaried as follows: First, Jang Pangae, an excellent student of Song Mangab, was conspicuous in <Jangpangyodaejeon>, and <Jyeokbyeokdaejeon>. He was also a famous drummer. Second, Bae Seolhyang, a student of Jang Pangae, was remarkable in <Baktaryeong>. Jang Woljungseon s father was Jang Dosun, and a famous pansori singer who participated in Gyeongsyeonggupabaeujohab. Third, Jang Yeongchan, Jang Pangae s third son, who learned pansori from Im Bangul, was the best at <Simcheongga> and <Heungboga>, and worked at several Changgeuk companies. Fourth, Jang Woljungseon, a daughter of Jang Dosun, learned pansori from Jang Pangae and Bae Seolhyang at an early age, and learned <Simcheongga> and so forth from Bak Dongsil from the age of 13. She learned from several pansori singers and dancers, and was excellent in almost all area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She worked at several Changgeuk companies. She contributed very much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traditional music from 1963 to 1998 when she died. From now on, Gyeongju City and Gyeongsangbukdo will have to support the Prestigious Pansori Family of Jang Pangae with the united power and wisdom of the fan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 A new Record of Pammene gallicolana Lienig & Zeller (Lepidoptera, Tortricidae, Olethreutinae) from Korea

        Do-Young,Chae,Young-Don,Ju,Yang-Seop,Bae 한국응용곤충학회 2009 한국응용곤충학회 학술대회논문집 Vol.2009 No.05

        The genus pammene Hübner, [1825] is one of the genera related to Grapholita Treitschke, 1829, belonging to the tribe Grapholitini of the subfamily Olethreutinae (Bae & Park, 1998). The genus is mostly distributed in the Holarctic region, with about 100 species in the world. Danilevsky & Kuznetzov (1968) divided the genus into the two subgenera, Pammene and Eucelis. Komai (1999) discussed the phylogenetic position within the tribe. Since Park (1983) reported one species of the genus for the first time from Korea, they are mainly studied by Byun & Park (1993), Byun et al. (1998) and Bae & Park (1998). Up to date nine species have been reported from the Korea by Bae and park (1998). In this study, Pammene gallicolana Lienig & Zeller, 1846 is report for the first time from Korea. This species resembles with Pammene ignorata superficially, but P. gallicolana is easily distinguished from the latter by following characters: dorsal patch much larger, basal cavity much bigger, and apophysis posterior longer than P. ignorata, respectively. Morphological characters of this species are redescribed with illustrations of genitalia.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