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의 천주교 인식과 대응 양상

          趙志衡 ( Cho Ji-hyoung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20 大東文化硏究 Vol.0 No.110

          본고는 燕巖 朴趾源의 천주교에 대한 인식과 대응의 면모를 살펴보았다. 이와 함께 연암의 천주교에 대한 인식과 대응 방식이 그의 손자 瓛齋 朴珪壽에게 계승·확장되는 양상을 탐색하였다. 연암이 지닌 천주교 인식과 대응의 양상을 살피는 것은 18세기 노론 인사들의 서학-서교에 대한 인식이 어떠하였는가 하는 점을 살피는 데 그 의의가 있다. 연암은 노론 핵심인 반남박씨 가문 출신으로 北學派를 대표하는 문인이었다. 북학파 문인들은 일찍부터 서양의 과학기술과 자연과학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燕行을 통해서 자신들의 학문적 논의를 진전시켜 나갔다. 하지만 북학파 문인들은 종교적인 부분에는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다른 북학파 문인들과는 달리, 연암은 천주교에 대해서 허황된 학설이라는 부정적인 인식을 지니고 있었다. 즉 연암은 서양의 과학기술에 대해서는 긍정적이었지만 천주교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친서학-반서교의 입장을 취하고 있었다. 연암의 천주교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양상은 沔川郡守 재임 시기의 행적에서 잘드러난다. 이 시기 연암에게 천주교는 어리석은 백성들을 꾀어내어 비루한 습성들을 지니게 하는 매우 위험한 사상으로 인식되었다. 하지만 천주교에 대한 대응 방식에 있어서는, 천주교도들을 붙잡아 형벌을 가하고 배교를 강요하는 등의 강력한 대응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고, 대신에 수령이 지극한 정성과 진실된 마음으로 백성들에게 신뢰와 감동을 주어 교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실제로 연암은 이러한 방식을 직접실행에 옮겨, 천주교에 빠진 백성들의 마음을 돌리고 배교시키는 데 일정한 성과를 거두었다. 이 같은 연암의 천주교에 대한 인식과 대응 방식은 가문 내 후손들에게 계승·확장되었으며, 연암의 손자였던 박규수가 남긴 「闢衛新編評語」에서 이러한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박규수는 몇 차례 진행된 국가적인 천주교 박해가 실효성이 없었음을 강변하는 한편, 천주교의 확산을 막고 천주교도들을 회유하기 위해 천주교 관련 서적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연구하여 그 모순점을 비판할 것을 주장하였다. 또한 1866년 병인박해 당시 평안도관찰사로 나아가서는 백성들을 교화하는 데 주력하며 천주교도를 한 사람도 처형하지 않았다. 이러한 천주교에 대한 대응 방식은 조부 연암이 보여준 모습과 상호 참조가 된다. This paper examined the perception of the Catholic and the aspect of correspondence of Park Ji-won. In addition, it has been looked into how Park Ji-won's perception and correspondence to Catholicism were inherited and extended to his grandson Park Kyu-su. This study has its significance in examining one aspect of the Catholic and Western learning perceptions that the Noron scholars had in the 18th century. Park Ji-won was from a core family of Noron and a representative literary person of Northern Studies. The scholars of Northern studies were very interested in Western science and technology and natural science, and they advanced their academic discussions through history travels to Chinese. Park Ji-won had a negative perception of the Catholic and thought it's an absurd theory. In other words, Park Ji-won was taking the position of ‘pro-Western learning, anti-the Catholic’ that was positive about Western science and technology, but negative about Catholicism During his tenure as a Myeoncheon governor, Catholicism to Park Ji-won was recognized as a very dangerous idea that enticed foolish people to have poor habits. However, when it comes to the way of corresponding Catholicism, he raised the problems of a strong response to arrest and penalize Catholics, and instead insisted that Suryeong should be moved and taught the people with sincerity and trust. In fact, he put this in practice by himseld and made good results. Park Ji-won's perception of and correspondence to Catholicism were inherited by his grandson, Park Gyu-su. Park Gyu-su argued that the several Catholic persecutions at 『Byeokwuisinpyeongeo』 were ineffective, while he insisted that actively accepting and studying Catholic books and criticizing its inconsistency to prevent the spread of Catholicism. Also, at the time of the Byeongin Catholic Perceptions in 1866, he focused on educating the people as a Pyeongan-do governor and did not execute even a single Catholic. Such correspondence to Catholicism was similar to his grandfather, Park Ji-won.

        • KCI등재

          조선시대 관북 지역의 시조 양상과 특징

          지형 ( Cho Ji-hyoung ) 한국고전문학회 2017 古典文學硏究 Vol.52 No.-

          본고는 조선시대 관북 지역에서 산출된 시조들을 통시적 흐름에 따라 정리하고, 관북 지역 시조의 창작 경향과 특징을 탐색하였다. 조선시대 관북 지역에서 산출된 시조는 모두 81수에 이른다. 관북 지역의 시조는 대체로 이 지역으로 부임·재임·유배의 과정에서 산출된 작품이 대다수를 차지하지만, 일부 지역 출신 기녀들과 지역 인사인 관곡 김기홍의 시조 작품도 아울러 존재한다. 조선시대 관북 지역에서 산출된 시조의 특징은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15세기부터 19세기까지 ‘무변 풍류’라 칭할 수 있는 무관들의 창작과 향유가 주된 흐름을 이루고 있는 점. 둘째, 17~18세기 혼란한 정국과 붕당 정치의 갈등 속에서 유배시조가 집중적으로 창작되었다는 점. 셋째, 일부 기녀와 지역인사의 작품만이 존재하고 관북 지역 고유의 시조 담당층이 부재하다는 점. 관북 지역은 조선시대 원악지로 인식되고 또 중앙으로부터의 문화 전파가 가장 늦은 지역이었으므로, 관북 지역에서의 시조 창작과 향유는 국문시가의 향유가 전국적인 현상이었음을 증명해 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This article diachronically arranged some pieces of Sijo created in Kwanbuk Region in Joseon Dynasty, and investigated the trends and characteristics of Sijo in this region. The total number of Sijo discovered from the Kwanbuk Region in Joseon Dynasty is 81 pieces. Although most pieces of Sijo created in Kwanbuk Region were created by Yangban, who were appointed, re-appointed to certain positions or be exiled, but there exist some pieces of Sijo written by Gineyo class from the region and Kwankok Kim Gi-Hong’s Sijo works, too. The Sijo works created in Kwanbuk Region in Joseon Dynasty can be summarized into three characteristics. First, the main trend of Sijo in Kwanbuk Region for the period from 15C to 19C was military officers’ writing and Sijo-appreciation, which can be called as ‘Mubyeon Pungryu (Military Officers’ Arts Appreciation). Second, amid the chaotic political situation and political parties’ confrontation during 17~18C, the works of Exile-Sijo type were intensively created. Third, there existed some Sijo works created by some Ginyeo and some local Yangban celebrities, but the class responsible for creating the local Sijo in Kwanbuk Region was absent. As the Kwanbuk Region was recognized as a primitive area and the culture from central government was diffused into the area the latest, so the creation and appreciation of Sijo in Kwanbuk Region can be said as a case proving that the appreciation of Korean Sijo was a nationwide-popular phenomenon.

        • KCI우수등재

          마의 생장해석(生長解析)에 관(關)한 연구(硏究)

          지형,이승필,오세명,Cho, Ji-Hyoung,Lee, Seong-Phil,Oh, Sei-Myoung 한국약용작물학회 2000 韓國藥用作物學會誌 Vol.8 No.4

          마의 고품질 다수확 괴경 생산기술을 개발하고 품종선발 기준을 정하는데 필요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하여 세 가지 재배종에 대한 경시적인 생육특성에 대한 생장해석을 하였던 바 얻어진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지상부의 초장과 엽수, 측지수 등의 경시적인 변화는 일반적인 S자의 생장곡선을 나타내었고 지하부의 근장, 근경과 생근중은 생육기간이 진전됨에 따라 8월 하순 이후 급격히 증가하였다. 2. 지하부의 특성을 보면 둥근마는 분기가 전혀 없으며 괴경장은 장마가 가장 길고 괴경폭은 둥근마가 가장 크며 형태적으로 둥근 형태를 보였다. 생체수량성은 단마가 가장 높아 2,123kg/10a를 보였고, 둥근마는 건조비율이 높아 가공용으로 유망시 되었다. 3. 각 기관별 RGR은 정식후 86일경에 신생마와 줄기에서 높은 값을 보였고 NAR은 생육초기에 극대값을 보인 후 점차 감소하였으며, LAI는 세 가지 재배종 모두 156일경부터 감소하는 경향이었다. CGR은 156일경에 공시 재배종 모두 최대치를 보였다. LAR의 변화는 둥근마는 86일경부터 단마는 106일, 장마는 136일경부터 감소하는 경향이었으며, SLW의 변화는 둥근마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나 장마와 단마는 변화의 폭이 적었다. This study was conducted to obtain the basic information on the production of high yield and qualitied yam in Andong, major yam-producing district, in Kyongbuk province, using three major Yam cultivars, such as Danma, Jangma and Alata (round type). Alata showed the longest tuber width while Jangma showed the longest tube length. Danma showed the highest tube yield at 2,123 kg/10a. Tubes of Alata had higher dry ratio than those of other cultivars, suggesting that Alata could be used as good processing materials. Characteristics of top parts, such as vine length, leaf number, and lateral vine number showed typical sigmoid curves. Tuber characteristics such as length, width and fresh weight of tuber were linearly increased as the growth period was progressed. Relative growth rate (RGR) for new tuber and stem reached the highest value at 86 DAT (days after transplanting). There were similar tendencies among the cultivars in net assimilation rate (NAR). The highest crop growth rate (CGR) was appeared at 156 DAT regardless of cultivars. In the changes of leaf area ratio (LAR),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among three cultivars. LAR were decreased at 86, 106 and 136 DAT for Alata, Danma and Jangma, respectively. However, specific leaf weight (SLW) was greatly increased at 176 DAT, and leaf area index (LAI) was decreased at 156 DAT in all cultivars.

        • KCI등재

          『서경시화(西京詩話)』의 편찬 과정과 인용 서목(書目) 연구

          지형 ( 43)cho¸ Ji-hyoung ) 한민족문화학회 2020 한민족문화연구 Vol.70 No.70

          본고는 18세기 평양 출신 문인 김점(金漸)이 『서경시화(西京詩話)』를 편찬하는 과정에서 활용한 여러 서목(書目) 및 문헌 자료들을 실증적으로 탐색하고자 하였다.김점은 『서경시화』를 편찬하면서 고대 시기부터 18세기 초반에 이르는 기나긴 시간축과 평안도지역이라는 공간축을 결합하여 이와 관계된 모든 문학적 유산들을 총괄하고자 하였다. 또한 10여 년간의 긴 편찬 기간이 소요되었던 만큼, 많은 문헌 자료들을 참고하고 섭렵하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탐색 결과 김점은 『서경시화』를 편찬하는 과정에서 ① 지리지 및 관찬서류 6종, ② 평안도지역 문인들의 문집 및 저술 18종, ③ 역사서류 8종, ④ 시화(詩話) 및 잡록류 10종, ⑤ 개인 문집류 10종, ⑥ 중국 시문관계 자료 6종 내외 등, 총 58종 내외의 국내외 문헌들을 폭넓게 참고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결국 이 같은 참고 인용 서목의 범위는 편찬자 김점의 문학적 역량과 수준을 보여주는 동시에, 『서경시화』를 편찬하는 데 기울인 노력의 면모를 확인케 한다. This study aimed to empirically explore various lists of books and literature materials used by Kim Jeom, a writer from Pyongyang in the 18th century, in the compilation process of 『Seogyeongsihwa』.In compiling 『Seogyeongsihwa』, Kim Jeom tried to combine the long time axis of time from ancient times to the early 18th century with the spatial axis of the Pyeongan-do area to oversee all the literary heritages related it. In addition, it can be assumed that he referred and ranged over various literature materials, as it took more than a decade to compile,As a result of the research, it was confirmed that Kim Jeom extensively referred to a total of 58 kinds of domestic and foreign literature such as ① 6 kinds of geography and official document, ② 18 kinds of literary works and writings by writers in the Pyeongan-do area, ③ 8 kinds of historical documents, ④ 10 kinds of poetry and miscellanea, ⑤ 10 kinds of personal anthology, and ⑥ 6 kinds of materials related to Chinese poetry and prose, in the process of compiling 『Seogyeongsihwa』After all, the scope of the bibliography showed the literary competence and level of the compiler, Kim Jeom, and at the same time, it can be confirmed his efforts to compile 『Seogyeongsihwa』.

        • KCI등재

          18세기 시조사(時調史)의 흐름과 완암(浣巖) 정래교(鄭來僑)의 위상

          지형 ( Ji Hyoung Cho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5 民族文化硏究 Vol.66 No.-

          본고는 18세기 시조사의 전개 구도 속에서 완암(浣巖) 정래교(鄭來僑)의 위상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시조사의 흐름 속에서 18세기는 중인층 전문 가창자의 출현과 그들에 의해 주도된 가집(歌集) 편찬으로 집약할 수 있는 특징적 면모를 보인시기이다. 당시 정래교는 이른바 ‘백악시단(白岳詩壇)’의 일원으로 새로운 시 창작 이론에 공감하고, 홍세태(洪世泰)와 더불어 천기론(天機論)을 본격화하면서 여항문학의 이론적 명분을 확보해 나갔다. 이러한 결실은 홍세태의 『해동유주(海東遺珠)』의 편찬으로 이어지게 되었다. 특히 홍세태의 <해동유주서문>에 보이는 여항문학의 가치를 긍정하는 논리 체계는, 이정섭(李廷燮)·정래교로 이어지면서 시조를 중심으로 하는 중인층 여항 예술인 활동의 이론적 근거를 마련해주고자 하였으며 그 결과가 『청구영언』의 서발문으로 구체화되었다. 정래교는 음악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김천택(金天澤), 이태명(李台明), 김성기(金聖基) 등 18세기 시조사와 관련된 주요 가객 및 악사들과 교유하면서 다양한 모임과 예술 활동의 장을 마련하고 궁극적으로는 시조 작품의 창작에까지 이르게 되었다. 정래교가 창작한 시조작품의 바탕에는 18세기 여항인들의 향락적·소비적생활 기풍이 깔려 있으며, 운치 가득한 달밤에 거문고와 퉁소 같은 가악을 동반한 음주, 그리고 여기에서 오는 고고한 흥취를 드러낸 점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한편 18세기에는 악조상의 변화, 즉 고조-신조의 변화 구도 속에서 정래교는 신조를 긍정하고 지지하였으며, 이러한 연장선에서 신조를 기반으로 음악활동을 이어간 김천택·김성기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결국 정래교는 18세기 시조사의 흐름 속에서 시조예술을 중심으로 하는 중인층 여항 예술인들이 활동할 수 있는 이론적 명분을 마련해주고, 직접 그들과 어울리며 여러 문예활동을 통해 시조예술의 장을 넓혔으며, 음악상의 변화 국면에서도 그 신조의 흐름에 잘 편승한 인물이라 할 수 있다. This essay mainly discussed the status of Wanam Chung Rae-Gyo of the 18th century sijo developmental landscape. 18th century in the context of sijo has distinct points : one is the emerging of middle class professional singers, the other is their poems are published. Chung Rae-Gyo, as a member of so-called ‘Baegak poetic circles’, appreciated the new poem writing theory, and searched in earnest to Cheongi discussion along with Hong Se-Tae and obtained a theoretical cause of Yeohang literature. These efforts lead to the compilation of Hong Se-Tae’s Haedongyuju. In particular, looking at Hong Se-Tae’s “the Introduction of Haedongyuju”, it affirms the value of Yeohang literature in a logical system. As it leads to Lee Jung-Sub (李廷燮), and Chung Rae-Gyo, laid the groundwork for the theoretical basis of the sijo, which focused on the Yeohang plebeian’s artistic activities. At the introduction of Chungguyoungun, the affirmative value of Yeohang literature is materialized. Chung Rae-Gyo, with his interests about music, associated with leading ‘Gagaek’ and ‘Arksa’ of 18th sijo context, like Kim Cheon-Tek, Lee Tae-Myeong, Kim Seong-Gi and others. Chung organized various meetings and artistic activities with those people and ultimately started to his creation of sijo. The basis of the Chung Rae-gyo’s sijo creative work is the Yeohang group’s pleasure seeking and materialistic lifestyle and ethos, and is characterized by an appearance of people under a full moon, playing such instruments as the Geomungo (a large Korean stringed instrument) and Tungso (Korean bamboo flute), while engaging in other aloof interests. Meanwhile, the changes of the key and mode in the 18th Century, in other words, the changes of Gojo-Sinjo, Chung Rae-Gyo accepts and supports Sinjo, and he makes a favorable assessment of Kim Cheon-Taek and Kim Seong-Gi, whose music careers also followed by Sinjo tendency. Chung Rae-Gyo, in the 18th century’s current of the sijo, layed the groundwork for a theoretical justification to act to the middle class Yeohang artistic groupe specially who wrote sijo. Also Chung made connection directly with many artists, did various literary activities, and broadened the field of sijo. Furthermore Chung could be said the person taking advantage of changes of music aspect as well.

        • KCI등재

          한벽당(寒碧堂) 곽기수(郭期壽)의 국문시가 향유 양상과 시가사적 의미

          지형 ( Cho Ji-hyoung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7 民族文化硏究 Vol.74 No.-

          본고는 조선 중기 전라도 강진 지역 문인인 한벽당(寒碧堂) 곽기수(郭期壽, 1549-1616)의 생애 주요 면모와 그의 국문시가 향유 양상을 살펴보고, 그의 시가 창작·향유가 갖는 시가사적 의미를 탐색하고자 하였다. 곽기수는 16세기 이래로 호남 지역에서 이어져온 국문시가 창작·향유의 전통 아래 시가 작품을 창작하였으며, 그와 동시대를 살았던 지역 인사 중에 임제(林悌), 김응정(金應鼎) 등과 직접적인 교유관계를 형성하였다. 특별히 곽기수는 학봉(鶴峯) 김성일(金誠一)을 매개로 하여 이황(李滉), 권호문(權好文) 등 영남 지역의 시가 작품도 접했을 개연성도 매우 크다. 곽기수가 남긴 시가 작품은 시조의 한역인 <취원당십경단가(聚遠堂十景短歌)> 10수, 가사의 한역인 북창춘면가(北?春眠歌)> 1편, 국문시조 <만흥삼결(漫興三?)> 3수가 전한다. 이 시가 작품들은 생애 만년기에 접어든 곽기수가 자신의 거처와 별서를 오가면서 현실과는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유유자적하면서 여유롭고 낙관적인 삶의 흥취를 표출하고 있다. 이렇듯 곽기수의 시가 작품들은 강호 자연의 아름다움과 그 안에서의 고아(高雅)한 즐거움을 드러내는 강호시가의 맥락과도 그 흐름을 같이 하고 있는 바, 곽기수는 17세기 초반 호남을 대표하는 시가 작가 중의 한 사람으로 평가할 수 있다. This research aimed at investigating Hanbyeokdang(寒碧堂) Kwak Ki-su(郭期壽)`s major aspects of his life, who was a literary person of Gangjin, Jeollado during mid-Joseon, his enjoyment aspect of Korean poetry, and the historical meaning of his poetry creation·enjoyment. Kwak Ki-su created poetry works under the tradition of creation·enjoyment of Korean poetry that was succeeded in Honam since the 16th century, forming direct friendship with regional famous persons as Im Je(林悌), Kim Eung-jeong(金應鼎), etc., of the same period. Particularly, Kwak Ki-su probably faced poetry works of Yi Whang(李滉), Gwon Ho-mun(權好文), etc. from Yeongnam through Hakbong(鶴峯) Kim Seong-il(金誠一). Kwak Ki-su`s poetry works are 10 Korean translation works of Sijo < Chuiwondangsipgyeongdanga(聚遠堂十景短歌) >, 1 Korean translation work of lyrics, < Bukchangchunmyeonga(北?春眠歌) >, and 3 Korean Sijo < Manheungsamgyeol(漫興三?) >. These poetry works express Kwak Ki-su`s leisurely and optimistic joy of life in easy life maintaining a regular distance from the reality while coming and going around his home and another place in his latter years. This way, Kwak Ki-su`s poetry works share the stream with the context of Kangho Poetry, which revealed beauty of Kangho nature and the elegant(高雅) pleasure therein, accordingly, Kwak Ki-su can be evaluated as a representative poet of Honam in the early 17th century.

        • KCI등재

          18세기 西學 비판의 맥락과 艮翁 李獻慶의 〈天學問答〉

          지형(Cho, Ji-hyoung) 한국교회사연구소 2017 敎會史硏究 Vol.0 No.50

          본고는 이헌경의 〈천학문답〉(天學問答)을 검토하여 그의 서학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살펴보고, 18세기 서학 비판의 맥락 속에서 이헌경의 위상을 논하였다. 이헌경은 근기 남인 계열 학자들의 학풍에 영향을 받아 젊은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서학서를 접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서학서를 접하고는 이내 부정적인 생각을 지니게 되었으며, 나아가 서학이 백성들을 그르치고 있음을 근심하였다. 이헌경은 남인 계열의 인사였지만 당파를 넘어 소론 계열의 인사였던 홍양호와도 교유하며 반서학적 입장을 공유하였다. 또 18세기 서학 비판의 핵심 인물이었던 안정복과도 서신을 주고받고 각자의 서학 비판저술을 교환하면서 반서학적 입장을 견지하였다. 그의 저술 〈천학문답〉은 서학이 날로 치성해지는 현실에서 그에 대한 우려와 함께 서학의 속성을 드러내고 이를 배척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 저작물이라 할 수 있다. 그 내용은 서학이 날로 치성해지는 현실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서학의 그릇된 실질을 비판하며 서학은 불교보다도 보잘것없는 학설이라는 주장을 핵심으로 한다. 이헌경은 서양의 과학기술이나 천문 역법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바라보았고, 서학 관련 저술들은 명말청초 호사가들이 해괴한 이야기를 만들어 꾸며낸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이헌경은 서학을 금할 방법으로 그들의 서적을 불태우고 그들의 학설을 뽑아내려는 행동과 더불어 유학의 도를 밝히고 가르쳐 다시금 중화의 도를 제고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함을 역설하였다. 주목할 점은 18세기 중반을 넘어서면서 성호우파 계열과는 관계없이 근기 남인 계열 안에서 이헌경으로 대표되는 서학에 대해 비판적 인식을 지니고 있는 또 다른 인사가 등장하였다는 점이다. 이상의 논의를 통해 보건대, 이헌경은 18세기 후반 남인 계열의 학자들 중에 서학 비판의 또 다른 한 축을 담당하면서 반서학적 입장을 견인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가 남긴 〈천학문답〉은 후대 서학 비판 저술에 영향을 끼치고 있기에 18세기 서학 비판의 맥락 속에서 중요한 위상을 지닌다. This paper reviewed Lee Heon-gyeong’s “Cheonhakmundap” to examine his critical position on Western knowledge and discussed Lee Heon-gyeong’s position in the context of the critique on Western criticism in the 18th century. Influenced by the academic tradition of Namin scholars in near capital area in the 17th century, Lee Heon-gyeong seems to have naturally encountered Western knowledge books since his youth. Encountering Western knowledge books, however, he soon had negative thoughts, and was worried that Western knowledge was ruining the people. Although a figure from Namin party, Lee Heon-gyeong shared the anti-Western knowledge position while keeping company with Hong Yang-ho, who was a figure from Soron Party beyond the party. He also maintained the anti-Western knowledge position while exchanging letters with An Jeong-bok, a key figure the critique on Western knowledge in the 18th century and exchanging their writings criticizing Western knowledge. His writing “Cheonhakmundap” can be said to be a work that revealed the properties of Western knowledge with the worry and found ways to reject it in the face of widespread Western knowledge. The core of the contents is that he expressed his worries about the reality in which Western knowledge was getting popular day by day, criticized the false reality of Western knowledge and argued that Western knowledge is a lesser doctrine than Buddhism. Lee Heon-gyeong also had a negative view on Western science and technology and astronomical calendar, and claimed that Western knowledge related writings are strange stories made up by busybodies in the late Ming and Early Qing dynasty. In order to forbid Western knowledge, Lee Heon-gyeong emphasized the necessity of efforts to burn out their books, to remove their doctrines and to raise the intention of China-centrism again by revealing and teaching the intention of Confucianism. What is noteworthy is that another person with a critical awareness of Western knowledge represented by Lee Heon-gyeong in Namin party in near capital area regardless of Seongho right-wing party has appeared after the mid-18th century. Based on the discussion above, Lee Heon-gyeong has an important position in the context of the critique on Western knowledge in the 18th century because he not only led the anti-Western knowledge position while being responsible for another axis of Western knowledge criticism among scholars from Namin Party in the late 18th century but “Cheonhakmundap” he left behind is affecting the critical writings of Western knowledge in future generations.

        • KCI등재

          東學의 西學ㆍ西洋에 대한 인식의 변화 양상

          지형(Cho Ji-Hyoung) 한국교회사연구소 2010 敎會史硏究 Vol.0 No.34

          Through the Donggyungdaejeon (東經大全) & the Yongdamyusa (龍潭遺詞), the basic scriptures of Donghak, this paper explored changes in its awareness on the Catholic & the Western civilization in its establishment and development process. Besides the paper investigated Choi Si-Hyung's awareness on Western World. The result investigated is as follows. It is highly likely that Choi Je-Woo was awareness on the Catholic & the Western civilization during the process making a trip around the world and attaining Nirvana. However, we can't know whether he had any negative awareness on the Catholic & the Western civilization. While having some attention on the western missionary's evangelism logic in the book, 〈Podeokmun〉 (布德文) in the spring of 1861, he recognized the Western as strong being. However there was no rival thinking or negative attitude against the Catholic & the Western civilization in the book. As Donghak entered its public propagation process earnestly, Choi Je-Woo faced the situation that following people didn't understand the Western-Learning rightly and were confused the learning in the song of 〈Anshimga〉(安心歌) written in July of 1861. Although his some remarks belittling the Catholic were seen in the book, there appeared no aggressive criticism or exclusive attitude against Western power & its civilization. In January of 1862, he wrote the book of 〈Nonhakmun〉 (論學文) for the Yangban (noblemen) scholars, and the song of 〈Gwonhakga〉 (勸學歌) to commoners. In the 〈Nonhakmun〉, he emphasized that his religion was different from the Catholic with some specifical reasoning. Emphasizing his religion's differentiation from the Catholic, the region was named as 'Dong-hak' (Eastern Learning) in this process. In the 〈Gwonhakga〉, he criticized the Catholic for its ignorance of traditional manners & orders including the ancestral rites or the ancestor worship in order to emphasize Donghak's differentiation from it. Judging from the above discussion, it is thought that the opinion seeing Donghak as a kind of resist ideology established to resist against the Catholic will have to be corrected. Though Choi Je-Woo recognized the Catholic from early time of his attainment of Nirvana, he didn't appear any exclusive attitude to the learning and Western World. It can be considered that his criticism against the Catholic was carried for the purpose emphasizing his religion's differentiation from the learning. After then, it is judged that Choi Si-Hyung directly succeeded Choi Je-Woo's criticism logics against the Catholic & the Western civilization who activated in the previous period. Especially, in the book of 〈Gangseo〉 (降書), he severely criticized Western Power's armed aggression and insisted that people equipped with the moralism should fight against the Western Power. Therefore, it was the Choi Si-Hyung who formed some Donghak followers' aggressive will againt the Western.

        • KCI등재

          여말(麗末) 선초(鮮初) 귀화인들의 시조 창작 양상과 그 의미

          지형 ( Cho Ji-hyoung ) 한국시가문화학회 2021 한국시가문화연구 Vol.- No.48

          본고는 여말 선초 귀화인들의 시조 창작 양상을 살펴보았다. 여말 선초는 시조의 형성기로서 역사 전환기의 주체였던 신흥사대부들이 그 담당층이었다. 이 같은 국면에서 귀화인들 역시 시조를 창작하여 자신들의 정치적인 입장 및 지향을 시조를 통해 드러내었다. 우리말에 서툴 수밖에 없던 귀화인들이 우리 고유의 노래 형식인 시조를 창작하였다는 것은 매우 특기할 만한 지점이라 할 수 있다. 중국 심양 출신으로 공민왕을 호종하며 귀화한 변안열은 역성혁명의 기로에서 <불굴가>를 지어 무장으로서의 굳건한 충절을 드러내었다. 위구르 출신으로 홍건적의 난을 피해 고려로 귀화한 설장수는 대명외교를 전담하는 사신으로 활약하며 정치적 부침 속에서 <신언가>를 지어 언행 처신에 조심할 것을 경계하였다. 여진 출신으로 이성계와 의형제를 맺고 왕족의 반열에까지 오른 이지란은 조선 건국 후 왕자의 난이 지속되는 국면에서 왕위의 향방과 조선의 운명에 대한 염려 섞인 걱정을 <축록가>를 통해 드러내었다. 이처럼 여말 선초에 귀화인을 포함하여 정치적으로 높은 지위의 인물들이 한시와 더불어 시조를 창작하였다는 점은 여말 선초 사대부들의 문학장 안에서 시조가 중요한 문학적 행위의 일환으로 인식되었으며 작가로서 일종의 긍지를 가질 만한 성격의 것이었다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시조 창작의 개방성은 이미 형성기부터 마련되어 있었던 것이라 할 수 있다. This paper examined the creation of Sijo by naturalized poets from the late Goryeo Dynasty to the early Joseon Dynasty. From the late Goryeo to the early Joseon Dynasty, it was the formation of Sijo, where Shinheung-Sadaebu was the main creative class of Sijo. In this phase, naturalized poets also created Sijo, revealing their political position and world awareness. The fact that naturalized poets, who had no choice but to speak poor Korean, created Sijo, a unique Korean song format, is very special in itself. General Byeon An-yeol from Shenyang, wrote the lyrics of < Bulgulga不屈歌 > during the process of replacing the dynasty, expressing his strong loyalty to the Goryeo Dynasty. Seol Jang-su, a native of Uighur who was in charge of diplomacy to Ming China, wrote the lyrics of < Shineonga愼言歌 > and warned against caution in his speech and conduct. Lee Ji-ran, who was born in Jurchen and rose to the rank of the Joseon royal family, wrote the lyrics of < Chukrokga逐鹿歌 >, expressing concern about the fate of Joseon. The fact that naturalized poets and high-ranking politicians created Sijo with Chinese poetry from the late Goryeo to the early Joseon indicates that Sijo was recognized as an important literary act in the literary field at that time. At the same time, it can be said that Sijo's creation has a personality that deserves pride as a writer. In addition, the openness of the creation of the sijo was already in place from the formation period.

        • KCI등재

          典故의 解讀 문제와 고전문학교육의 방향

          지형(Cho Ji-hyoung) 국어문학회 2015 국어문학 Vol.60 No.-

          본고는 고전문학교육에 있어서 개별 작품 안에 포함되어 있는 전고의 성격이 무엇이며 전고의 유형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고, 이를 통해 전고가 고전문학 작품을 가르치는 데 교육적으로 어떠한 유의미한 가치와 가능성을 함유하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아울러 전고를 해독하여 정합적인 작품 이해와 감상에 활용하기 위한 교수-학습 방향도 탐색해 보았다. 전고는 선행 텍스트의 어구를 활용하여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이미지를 선명하게 하는 수사법의 일종으로, 문학 작품의 예술적 형상화나 성취에 기여하는 수사적 장치이기도 하다. 전고의 해독은 상호텍스트성(Intertextuality)이라는 의사소통의 원리를 기초로 해서 형성되는 의미 파악 행위이다. 고전문학교육의 과정에서는 이러한 요소가 고전문학 작품이 지니고 있는 미학적 요소가 된다는 점을 명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고전문학교육 과정에서 전고를 파악하고 이해하여 작품의 해석과 감상에 활용하는 행위는 품위 있는 언어 능력의 신장, 언어문화 정체성의 확립, 작품향유와 창작의 심미적 역량 고양이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교육적으로 유의미한 가치와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개별 작품에 사용된 전고는 그 유형에 따라 교수-학습 과정에서 다음과 같은 학습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 첫째, 물명(物名) 중심의 전고는 방식으로 개별 어휘가 지니고 있는 상징성을 파악하는 데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 학습자로 하여금 대상 사물이 지닌 특성을 어떻게 언어화, 기호화 하였는가 하는 점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라 할 수 있다. 둘째, 인물(人物) 중심전고는 역사적 인물과 작자가 만나게 되는 접점이 무엇인지, 역사적 인물의 모습을 통해 작자가 말하려고 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짚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셋째, 전거(典據) 중심의 전고는 경사류(經史類) 문헌에서 근거한 표현을 차용하는 경우로서, 작품의 맥락을 고려하여 해당 전고가 지닌 의미의 무게중심이 어디에 놓여 있는지를 잘 간파해야 할 것이다. 넷째, 주제 중심의 전고는 작품의 구조 및 주제화에 초점을 두고 교수-학습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고전문학교육의 과정에서 전고를 모르면 어렵게 가르칠 수밖에 없지만, 전고를 잘 알면 쉽게 가르칠 수 있다. 고전문학의 교수-학습 과정이 지나치게 훈고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서는 교사는 전고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전고 유형별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여, 학습자의 수준과 위계에 맞게, 교육의 주안점을 가지고 교수-학습에 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다. This study examined what is a characteristic of authentic precedent included in an individual work and what is a type of authentic precedent in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and through this, examined which meaningful value and possibility an authentic precedent contains educationally on teaching classical literature works. In addition, an authentic precedent was decoded, so a teaching-learning direction was explored to be used in conformable work understanding and appreciating. An authentic precedent is one of rhetoric to impart contents effectively and make image clear by using a word of leading text, and is also a rhetorical device contributing on artistic imagery or achievement of a literary work. Decoding of authentic precedent is a semantic understanding act based on communication principle ‘Intertextuality’. In a process of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it is necessary to understand that such factor becomes an aesthetic factor of classical literature work. An act using in interpretation and appreciation of a work by understanding an authentic precedent in a process of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has an educationally meaningful value and possibility in three aspects such as increase of an elegant linguistic ability, establishment of linguistic culture identity, and enjoyment of a work and aesthetic capability enhancement of creation. An authentic precedent used in an individual work should place an emphasis on study as follows in a teaching-learning process according to the types. First, an authentic precedent focusing on the name of a thing should place an emphasis on understanding of a symbol individual word has. The core is making learners understand how characteristics of an object are verbalized and symbolized. Second, for an authentic precedent focusing on a figure, it is important to point out what is the interface between a historical figure and a writer, and what a writer wants to say through a historical figure. Third, an authentic precedent focusing on authority is in case of borrowing expression based on the Confucian classics and historical records, and it should be penetrated where the centroid of meaning relevant authentic precedent has is put by considering a context of work. Fourth, for an authentic precedent focusing on a subject, teaching-learning should be reached by focusing on structure and topicalization of a work. If teachers do not know an authentic precedent in a process of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they teach difficultly, but if they know an authentic precedent well, they can teach easily. To extricate from a swamp of excessive exposition of a teaching-learning process of classical literature, it is important that teachers understand characteristics by types of an authentic precedent based on a deep understanding of authentic precedent, so engage in teaching-learning with an emphasis on education to fit a level and a rank of learner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