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동아시아학술원 20년 철학방면 연구성과 ― 유학과 경학 방면 연구를 중심으로

          李昤昊 ( Lee Young-ho ),金渡鎰 ( Kim Doil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20 大東文化硏究 Vol.0 No.112

          동아시아학술원의 대표적 연구공간은 대동문화연구원, 유교문화연구소, 학술원 산하 인문한국연구소 등이다. 이 세 단위 연구기관에서 이루어진 철학 방면 연구는 주로 저술(저역서, 영인출판)을 통해 수행되었으며, 학술대회와 자료구축을 통해서도 그 연구의 영역을 확장하였다. 유교문화연구소에서는 학술원 개원 이래 ‘유교문화번역총서’와 ‘유교문화연구총서’를 통해 유학의 현대화 문제에 천착하였다. 그리고 2000년대 이후 이루어진 학술대회에서도 ‘경학(유학)’의 현대화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에 비해 동아시아학술원 인문한국연구소에서는 한국유학(경학)을 기반으로 하는 동아시아 고전철학의 모색에 초점을 맞추어 연구활동을 하였는데, 최근에 이르러서야 동아시아적 연대의 단초를 마련하였다. 그리고 대동문화연구원에서는 영인총서를 통하여 조선유학(경학)의 연구의 기반을 구축하였는데, 이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매우 중요한 학술적 자산으로 자리하게 되었다. 한편 자료구축의 측면에서는 유교문화연구소의 ‘유경정본화사업’, 인문한국연구소의 ‘한국경학자료시스템’, ‘한국주자학용어시스템’을 거론할 수 있다. 이 세 사이트에서는 한국 유학, 특히 한국 경학에 관한 자료 구축의 전범을 보여주었다. 향후 한국고전철학연구에 있어 필수불가결의 자료라고 할 수 있다. 동아시아학술원은 지난 20년 동안 이룩한 고전철학 방면의 성과를 토대로 앞으로 연구의식의 심화와 자료구축의 확장을 도모하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현재까지 진행된 동아시아 고전철학연구에 대하여 비판적 관점을 견지하고, 새로운 문제의식을 도출해야 할 것이다. 동아시아 혹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자생의 학술담론은 이러한 관점과 의식을 통해서 가능할 것이기 때문이다. Three representative research institutes of the Academy of East Asian Studies are Daedong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Institute of Confucian Philosophy and Cultures, and Humanities Korea Project Institute. Their philosophy research was mainly conducted through writing (publication of books, translated works, and photocopy editions) by these three and has been expanded its scope through academic conferences and establishing database. Since its opening of the Academy, the Institute of Confucian Philosophy and Cultures has published Confucian Culture Translation Series and Confucian Culture Research Series to address the issue of the modernization of Confucianism. Also, academic conferences held since the 2000s focused on the modernization of the Confucian studies (Confucian Classics). In contrast, the research by the Humanities Korea Project Institute has been focused on East Asian classical philosophy based on Korean Confucianism, and only recently has the foundation of East Asian solidarity been established. In addition, the publication of Classic Photocopy Series by the Daedong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laid the foundation for the study of Joseon Confucian classic, which has become a very important academic asset, both at home and abroad. On the other hand, in terms of database establishment, the Institute of Confucian Philosophy and Culture's 유경정본화사업 Project, the HK's Korean Confucian Classics Data System, and the Terminology Data System of Zhu Xi's Learning can be discussed. These three sites are good examples of the establishing database on Korean Confucianism, especially Korean Confucian Classics. This is indispensable database for future research on Korean classical philosophy. The Academy aims to deepen research awareness and expand its database archiving based on the achievements in classical philosophy over the past two decades. In this process, we will maintain a critical view of East Asian classical philosophy research so far and endeavor to identify problems. Based on this, we will ultimately seek out a self-sustaining academic discourse that is recognized in East Asia of globally.

        • KCI등재

          동아시아 표류서사(漂流敍事) 서설(序說) ― 동아시아 해양문화의 단서(端緖)로써

          정환국 ( Jung Hwan-kuk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7 大東文化硏究 Vol.0 No.100

          이 글은 동아시아 초기서사, 그 중에서도 불교 영험서사로 구축된 漂流談에 주목한 것이다. 일개인이 바다에서 조난을 당해 표류했다가 佛力의 구원을 받아 生還하는 패턴을 보이는 이야기群이다. 이런 소재가 한·중·일 초기서사에 공히 등장한 점에 착목하여 그 양상을 규명하고자 하였다. 아울러 이 분야가 동아시아 해양문화의 성격을 규명하는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제시하였다. 요컨대 전근대동아시아 문화 권역으로써 대륙문화에 상응한 해양문화권을 설정하고, 향후 양자가 對稱性의 차원에서 균형 잡힌 동아시아 문화담론으로 수렴되기를 기대하면서 그에 관한 一端의 사례를 피력한 것이다. 따라서 여기서는 동아시아 해양문화의 記標인 표류서사를 본격적으로 규명하기 위한 前史로써 우선 초기 표류담에 주목한 것이다. 향후 이를 통해 구체적인 표류서사의 양상과 그 성격을 밝혀보고자 한다. 그런데 동아시아의 해양과 거기서 산생된 표류담은 흥미롭게도 불교의 東漸에 따른 불교영험담의 형태로 처음 등장한다. 바다에서 표류했다가 ‘觀世音’을 염송한 끝에 기적적으로 생환한 내용들이다. 표류 주체들에게는 대개 강과 바다가 생업의 공간이었던 바, 항상 이런 위난에 노출되어 있었다. 이를 불력이 개입하여 해결해 준다는 이들 이야기는 해양에서의 고난 과정보다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어떻게 구원되는가 하는 쪽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런 사례가 처음 등장한 중국의 육조시대부터 唐代, 한국의 나려시대, 그리고 일본의 헤이안시대의 대상 작품들을 선별하여 분석하였다. 동아시아 삼국의 이런 표류담은 대개 비슷한 형태를 띠고 있으나 조금씩 다른 점들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같은 동아시아 표류담은 향후 불교적인 색채를 벗고 색다른 방식으로, 즉 표류 경험인의 체험과 욕망이 드러나는 쪽으로 변화하는 지점들이 포착되는데, 이는 앞으로 더 고구해야 할 사안이다. 아무튼 동아시아 해양문화라는 측면에서 표류서사를 앞으로 여타 다른 해양문화적 요소들과 결부시킬 수 있다면 좀 더 생산적인 논의가 될 것으로 기대해 본다. This study focused on the drifting records of Buddhist divine effect narratives in early East Asian narratives. These records have a pattern of narrative where a person adrift on the sea is being saved by Buddhist power to return home aliv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appearance of this type of material in early East Asian narratives. In addition, a special characteristic of East Asian Marine Culture could be indexed. A case is being discussed for East Asian Marine Culture to be symmetrically balanced with East Asian Continental Culture. Furthermore, This study aims to determine the characteristics and the aspects of drift narratives. Interestingly, most East Asian Marine narratives appear in a form of the propagation of Buddhism where a person miraculously returns home alive by reciting 'Gwan-se-eum(觀世音)'. Many people then were endangered by the sea or the river because these places were where the people could make a living. However, these stories of people being saved by Buddhism do not always focus on 'where' people suffer, which is mostly the ocean, but 'how' the are being saved in a difficult situation. The case appeared in the Six Dynasties and followed. The narratives of China's Tang Dynasty, Korea's Silla-Goryeo Dynasty and Japan's Heian Period were chosen to be investigated. The narratives of the three countries in East Asia showed similar form but some differences were noticed in the form of stories. The narratives of drifting in East Asia change their nature subsequently in order to show the experience or desire of the adrift person. This change needs to be researched later on. On the other hand, the drift narratives could be linked with other marine cultural elements for more productive discussions.

        • KCI등재

          특집논문 : 조선후기 부세수취 관행과"중간비용" ; 대동법(大同法) 시행 이후 중간비용의 처리양상과 과외별역(科外別役)의 문제

          최주희 ( Joo Hee Choi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5 大東文化硏究 Vol.0 No.92

          17세기 후반부터 전국에 확대 시행된 대동법은 현물납에 따른 民役의 부담을 대폭 완화시켜준 조치였다. 각도 대동사목이 작성되는 과정에서 운송비[船馬價·태價]와 수수료[作紙·役價]의 일부가 大同儲置米(餘米)와 上納米내에 포함되었다. 문제는 선혜청이라는 대동세의 출납기구가 신설되고, 중앙의 공물조달체계가 재편되는 과정에서 새로운 중간비용이 창출되었다는 점이다. 군현에서 대동세를 상납할 때 선혜청에 人情米를 바쳤으며, 공인들이 왕실과 정부각사에 공물을 진배할 때에도 人情·作紙를 별도로 납부하였다. 또 대동세 수취시 잉미[1,000석 당 20석]를 더 거두고 공인에게 공물가를 지급할 때에도 空石價[1석당 2승]를 추가로 징수하여 선혜청의 청사유지비와 관원의 인건비로 썼다. 특히 공인들에게는 무상의 과외별역이 부과되었는데, 이것은 18세기 이후 공인들이 조달시장을 이탈하는 배경이 되었다. 대동법 시행을 계기로 공인들이 시장에서 공물을 구매하여 왕실과 중앙각사에 진배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하였다고 하더라도, 공물조달의 최종단계에 있는 왕실과 중앙각사는 조선전기와 마찬가지로 현물[공물·진상]을 진배 받는 구조를 계속 유지하였다. 이로 인해 궐내·외 각사에서 각종 수수료·잡비를 징수하는 관행이 계속 유지되었으며, 공인들에게 공물을 추가징수하고 과외별역에 동원하는 폐단이 18세기 이후 가시화되었다. 정부로서도 한정된 대동세입을 가지고 정부관서와 지방관아의 행정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았다. 여기에 양란 이후 왕실과 정부기구가 재편되고 관서행정에 필요한 각종 역을 고립해 쓰는 구조가 형성되면서 중앙의 재정규모는 긴축재정을 표방하는 정부의 정책과는 달리 늘어나는 추세에 있었다. 이에 중앙정부는 貢弊의 간행과 貢市人詢막을 통해 이러한 과외별역을 스스로 개선하려는 노력을 19세기까지 지속해갔다. 18세기 이후 정부의 대공시인정책이 ``詢막``의 형태로 전개된 것은 이처럼 정부재원을 조달시장에 충분히 공급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공인들이 겪는 과외별역의 폐단을 개선해줌으로써 공물조달체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려는 현실적인 타협책에 다름 아니었다. Existing transportation costs, fees, and labor costs linked to the collection of the Uniform Land Tax(Daedongse) were rolled into the Uniform Land Tax following the expansion of the related law(Daedongbeop) nationwide during the late 17th century. The collection en bloc of various spot goods as well as military and corvee labor services under the Uniform Land Tax led to an easing of the abuses associated with the collection of surtaxes and miscellaneous expenses. However, the Joseon government found itself having to run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based solely on the amounts collected through the Uniform Land Tax. In this regard, the government sought to overcome the deficit in general expenses by assigning extra corvee labor to the tribute men who paid the costs of tribute products in conjunction with important national events. However, this extra corvee labor privately assigned by government officials on top of the official national corvee labor had the effect of significantly increasing the burden bore by tribute men. In this regard, the government organized consultative meetings that had as their objective the resolution of the problems faced by tribute men and merchants. It also published records related to the situation of tribute men in a book called < Tribute Malpractice(gongpye) >. As such, follow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Uniform Land Tax Law, the Joseon government continued to try to find ways to alleviate the exploitative nature of the extra corvee labor arbitrarily implemen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agencies and bodies.

        • KCI등재

          ‘통속성’ 개념의 분화/분단과 문화평등주의

          李하나 ( Lee Ha-na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21 大東文化硏究 Vol.- No.113

          이 글은 식민지시기부터 해방후를 거쳐 1990년대에 이르는 시간 동안 문화예술 및 교양오락 분야에서 끊임없이 언급되고 재정의되었던 개념 중 하나인 ‘통속’과 ‘통속성’ 개념의 역사적 변천과정을 ‘감성의 분단사’라는 관점에서 살펴봄으로써 남북의 분단이 단지 국토의 분단, 체제의 분단일 뿐만 아니라 개념의 분단, 나아가 감성의 분단이라는 것을 드러내는 데에 목적이 있다. 식민지시기 ‘통속’의 개념은 처음엔 ‘보통’, ‘누구에게나 통하는’ 등의 일상개념으로 시작되었으나, 1930년대 중반 이후 예술 개념으로서의 ‘통속’은 현저하게 ‘저급’과 ‘저속’의 의미를 갖게 되었다. 이러한 일상 개념으로서의 ‘통속’과 예술개념으로서의 ‘통속’은 해방후 각각 북한과 남한으로 나뉘어 전개되었다. 북한에서는 ‘통속’의 긍정적 의미가 확대되어 문화예술에서도 ‘통속성’이 지향되었으나, 남한에서는 ‘통속’의 긍정적 의미가 사상되고 부정적 의미로만 사용되어 ‘통속성’은 지양되어야할 무엇으로 치부되었다. 북한에서 ‘통속성’은 ‘인민성’의 중요한 내용으로서 여겨진 반면, 남한에서는 ‘통속성’의 문제가 ‘대중성’과 함께 거론되어 ‘대중성’에 포함되어 이해되기도 하고 ‘대중성’의 하위를 이루는 것으로 이해되기도 하였다. 어느 쪽이든 ‘통속성’은 대중의 저급한 취향을 뜻하는 말로서 부정적으로 사용되어 왔다. 20세기 초 평등의 관념이 한국사회에 들어오면서 대중 누구나 계몽과 각성을 통해 높은 수준의 문화를 향유할 수 있다는 문화평등주의가 대두하였는데, 당시 ‘통속교육’의 활성화는 이러한 시대 분위기에서 나온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평등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처음엔 결과의 평등이 중시되었지만 점차 과정의 평등 쪽으로 강조점이 옮겨갔다. 일상개념으로서의 ‘통속’이 대중의 성장을 전제로 결과의 평등을 중시하는 평등주의 감성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면, 문화예술 개념으로서의 ‘통속’은 지식인과 대중 사이의 위계를 전제로 기회 균등이라는 과정의 평등을 중시하는 평등주의 감성을 바탕으로 한 것이었다. 남한은 후자를, 북한은 전자를 선택함으로써 남북은 두 개의 평등주의에 기반한 두 개의 ‘통속성’을 갖게 되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historical transition process of the concept of 't'ongsok'(popularity), one of the concepts that has been constantly mentioned and redefined in the field of culture, arts and entertainment during the period from colonial period to the 1990s through liberation. It aims to reveal that the division of the North and the South is not only the division of the country, the division of the system, but also the division of the concept, and further the division of affect. The concept of 't'ongsok' during the colonial period initially began with the concept of life such as 'normal' and 'connected to everyone', but since the mid-1930s, 't'ongsok' as an art concept remarkably understood the meaning of 'low grade' and 'low taste'. 't'ongsok' as a concept of life and 't'ongsok' as an artistic concept were developed into North Korea and South Korea respectively after liberation. In North Korea, the positive meaning of 't'ongsok' was expanded to the culture and arts, but in South Korea, the positive meaning of 't'ongsok' was thought and used only as a negative meaning, so 't'ongsok' was regarded as something to be avoided. In North Korea, 't'ongsok' was regarded as an important content of 'inminsŏng', whereas in South Korea, the issue of 't'ongsok' was discussed along with 'taejungsŏng' and understood as being included in 'taejungsŏng' and understood as subordinate to 'taejungsŏng'. It also became, either way, 't'ongsok' has been used negatively as a term referring to the poor taste of the public. As the notion of equality entered Korean society in the early 20th century, cultural egalitarianism emerged, saying that anyone in the public could enjoy a high level culture through enlightenment and awakening, and the activation of 't'ongsok gyoyuk' at that time came from this atmosphere. From the point of view of equality, at first, equality of outcomes was emphasized, but the emphasis gradually shifted toward equality of process. While 't'ongsok' as a concept of life is based on an egalitarian sentiment that emphasizes equality of outcomes on the premise of the growth of the public, 't'ongsok' as a concept of culture and art is based on a process of equal opportunity on the premise of a hierarchy between intellectuals and the public. It was based on an egalitarian sensibility that values equality. By choosing the latter for South and the former for North Korea, the South and North have two concepts of 't'ongsok', or two kinds of egalitarianism.

        • KCI등재

          식민지의 ‘문화’주의, 變容과 事後

          유선영 ( Sun Young Yoo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4 大東文化硏究 Vol.0 No.86

          이 연구는 1차 대전 이후 제국주의, 이성중심주의, 물질주의, 그리고 무엇보다 서 구 문명을 인류 보편의 문명으로 간주하는 서구중심주의에 대한 사상적 대안으로 부상한 문화주의가 식민지 조선에서 어떻게 변용되었는 지를 분석하고 있다. 문화주 의는 독일에서 구성된 문화(kultur) 개념을 근간으로 하며 계몽주의적 문명화를 가 리키는 문화(culture) 개념과 대척해 있다. 그러나 식민지 조선에서 문화주의는 문 명화론이었으며 그것이 가진 진보성, 반식민주의적 저항성, 문화적 및 민족적 특수 성에 대한 지향을 상실하면서 무력화되었다. 문화적 민족주의는 무력화한 문화주의 의 한 樣相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이 연구는 문화주의의 변용과 식민지적 전유에 개입한 5가지 요인을 구분하는데 일본문화주의 영향하에 인격주의적 개조주의가 주 도하는 식민지적 맥락, 강대국에 의존한 민족주의-서구중심주의, 구한말 이래 근대 주의와 쌍을 이루어 正典化한 문명화론, 문화를 사회의 하위영역으로 주변화한 사 회주의, 그리고 문화를 假想의 영역으로 무력화한 문화정치의 문화주의가 그것이다. 이 요인들에 의한 문화주의의 변용에서 문제적인 것은 식민주의에 대한 저항의 視 點이 흐릿해 진 것만은 아니다. 현재의 시점에서 보면 쿠르트르 문화주의가 해체의 대상으로 설정했던 서구중심주의와 근대주의, 물질문명주의의 과잉, 기계적 과학주 의, 도시주의 같은 생활방식과 가치체제를 20세기 초에 비판적으로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갖지 못한 것도 포함된다. This study inquires into how the Culturalism of the early twentieth century had been re-arranged in colonial Korea ever since it was introduced after the March First Movement. Culturalism was based on the concept of kultur which was invented as an alternative to the Western Enlightenment thoughts and French cultural hegemony over the West and the rest of the world. In German perspective, the Western civilization is doomed to be failed by its logo-centric rationalism, materialism, anti-naturalism, imperialism driven by destructive competition over the colonies and the West-centered universalization which tries to assimilate non-western cultures of colonies into the westernized civilization and culture. In this terms, kulturalism could be accepted as an alternative and liberal thought to the Western civilization and imperialism since after the end of the World War First. In colonial Korea, culture means civilization and then culturalism was understood and appropriated as a self-reconstruction-ism in a direction to get civilized. Addition to this, dependent nationalism on the West powers, Socialism, and cultural-politics of Governor-in-General in 1920s contributed together to blur the anti-colonial implications of kulturalism and to make cultural practices and activities as powerless ``fiction``. I argue that culturalism in colonial Korea lost its anti-colonial perspective by desiring for civilization`s universality instead of pursuing for cultural distinctions and particularities which express intellectual, aesthetic, moral and spiritual qualities of a society, nation, ethnic and group. In conclusion, I suggest kulturalism would have been a rare chance for us to reflect on the West-centeredness which has possessed Koreans ever since the late 19th century. I mean re-arranged civilizational culturalism in 1920s has weakened the de-colonial and post-colonial potentiality of the kulturalism itself.

        • KCI등재

          특집 : 동아시아에서의 고문헌의 유통과 문물교류

          성균관대학교대동문화연구원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4 大東文化硏究 Vol.0 No.88

          서적의 사명은 인간에 의해서 다루어지고 유통되어 그 내용을 다음 시기와 다른 공간으로 전파하는 것이다. 특히 한중일 삼국을 대표로 하는 동아시아 서적 역사에서의 古文獻은 종종 그 서적의 수집 경위-어떤 경로로 수집했고 어떻게 계승했는가-에 의하여 상이하게 그 가치가 평가되었다. 고문헌은 단순한 진품이나 귀중품이 아니다. 황궁의 장서각에서 민간 장서가의 서재에 이르기까지 동아시아 지식인들에 의해 전개된 고문헌의 역사는 그 서적을 취급한 사람들의 가치관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고문헌이 소실·계승되고 다른 지역으로 보급되는 流動性은 단순한 서적의 유통이 아니라 그에 담겨져 있는 문화의 유통이자 교류인 것이다. 동아시아사회에서는 胛骨, 金文, 簡帛, 竹/木簡, 그리고 종이에 모든 인간의 행위들을 기록하여 계승하였다. 특히 종이의 보급과 인쇄술이 발달한 이래로 서적은 광범위하게 유통되었다. 서적의 유통이 지식이나 정보의 전달로 동아시아 사회의 문화 향상에 커다란 역할을 수행하였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동아시아 사회의 발전은 고문헌(서적)의 역사와 분리해 설명할 수 없다. 따라서 동아시아 사회에서 서적에 관한 연구는 예부터 목록학, 교감학, 판본학, 서지학, 문헌학 등의 이름으로 진행되었으며 하나의 학문 분야를 형성하여 커다란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디지털 정보화가 급속하게 진행하고 있는 21세기에는 누구라도 쉽게 고문헌의 열람이 가능하며 공개된 공통의 데이터를 공동으로 연구하는 새로운 학문 연구 방법이 대두되었다. 이러한 시기와 인식하에서 본 학술회의의 주제를 동아시아에서의 고문헌의 유통과 문물교류 라고 정하여 동아시아 3국에서의 고문헌 연구와 문물교류에 대한 논의를 전개하고자 했다.

        • KCI등재

          친선과 연대의 정치성 : ― 『韓中文化』와 중국발 모더니티의 수용을 중심으로

          崔珍豪 ( Choi Jin-ho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9 大東文化硏究 Vol.0 No.106

          본 논문은 해방기 잡지 『韓中文化』를 중심으로 한국의 중국 모더니티 수용 양상을 다루었다. 해방된 한국 사회는 당면한 한국 사회의 모순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과의 협력과 연대를 고민한 바 있다. 국공의 분열과 대립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중국’은 자신의 ‘운명’을 ‘신민주주의’ 속에서 탐색하고 있었다. 이것이 정치적 입장차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지식인들이 중국을 통해 새로운 지적·문화적 가능성을 찾고자 한 배경이다. ‘韓中文化協會’와 『韓中文化』 역시 이런 지적 자장의 일부분을 구성했다. 그러나 냉전의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신민주주의’ 관련 담론들은 공론장에서 사라진다. 해방기 한국 사회에서 장제스와 마오쩌둥으로 상징되는 중국의 두 모더니티가 충돌했고, 마오쩌둥으로 상징되는 모더니티는 은폐된 것이다. 한국과 중국의 친목과 연대를 말하는 『한중문화』는 이 충돌과 은폐를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韓中文化』는 중국과의 문화적 교류를 역설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중국’의 변화를 사고하지 못했다. ‘문화와 전통’을 공유한 집단의 연대와 교류만을 상정하고, ‘적’으로 상징되는 ‘사회주의 중국’애 대한 이해를 포기하는데 이로 인해 당대 중국을 이해할 전망을 상실한다. 혁명의 역동성으로 상징되는 ‘중국문제’의 정치성이 제거되자 현재의 중국이 아니라 ‘과거의 전통 중국’만이 남게 된다. 결국 해방기 ‘중국’을 다룬 종합잡지였던 『한중문화』는 현실의 중국을 사고할 수 없었다. 그리고 역동적 중국 이해를 포기하는 순간‘중국 문화’를 이해할 수 없게 되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한중문화’의 상호 교류가 불가능하게 된 이유를 돌아본 순간, 한국인들의 통념화 된 중국이해와 대면하게 된다. 이런 의미에서 『韓中文化』의 중국의 모더니티의 수용은 친선과 연대로 표명되는 한중교류의 한계와 가능성을 드러낸다. In this research, I analyzed the Chinese related books produced and distributed in the Liberation Period, and the 『Korean-Chinese Culture』 issuing process by the culural association of Korea-China and the discourse contained in it. It is work to materialize the historical context of understanding to China at this time. At that time, Korean society thaught about cooperation and solidarity with China in order to resolve the contradiction of Korean society. Despite the differences between left and right political positions, Korean society looked for new intellectual and cultural possibilities in China. These facts are the background of the Korea-China Cultural Association and the Korea-China culture that interested in Chinese Modernity. Under the influence of the Cold War, Chinese socialists' interest in Korean society had disappeared from the surface. 『Korean-Chinese Culture』's attitude of solidarity with 『Korean-Chinese Culture』 shows this kind of aspect well. 『Korean-Chinese culture』 did not think about the actual driving force of China despite talking about goodwill and solidarity with China. By abandoning the understanding of the enemy, it abandoned the possibility of understanding modern China. The political nature of the "Chinese issue" symbolized by the driving force of the revolution has disappeared. As a result, in China's intellectual discourse, real China has disappeared and only past China has remained. However, paradoxically, at the moment of thinking about conditions that China and Korea can not interact, someone were able to dismantle Korean's understanding of China's popularized China. In conclusion, China's modernity acceptance of 『Korean-Chinese Culture』 shows another possibility from the limit of Korean-Chinese exchange consisting of goodwill and solidarity names.

        • KCI등재
        • KCI등재

          일반논문 : 근대적 시간체제 비판과 민속적 시간문화의 가치 재인식

          이영배 ( Young Bae Lee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15 大東文化硏究 Vol.0 No.90

          한국의 세시풍속은 한국의 지형과 기후에 따른 한국인의 생활 양식이 계절적으로 혹은 관습적으로 되풀이되었던 종교적이고 사회적인 의례로서 전통사회의 시간인식과 그 주기성을 반영하고 있는 시간문화로 정의할 수 있다. 시간문화로서 세시풍속연구는 자본주의화한 시간문화에 대하여 근본적인 비판을 가하고 그 유용성을 다시 인식하는 것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그것은 세시풍속의 원리와 의미 등을 재인식하고 그 가치를 다시 묻는 작업이기도 하며 그것을 통해 현대사회에서 민속지식의 의의를 찾는 일이기도 할 것이다. 근대적 시간체제는 화폐를 가치의 척도로 삼는 시간문화 체계이다. 이러한 시간체제 속에서는 노동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생산량을 높일 수 있는 시간의 배치가 이루어진다. 시간의 근대적 배치는 인간의 생산활동을 시장에 종속시키고 문화주체를 자기생산물로부터 분리시켜 가격에 따라 등급을 매기고, 그에 부합하지 않는 문화들을 배제·약화시켜왔다. 그 과정에서 문화주체는 소비적인 문화에 길들어지고 그들의 생활에서 자율적으로 소통되었던 생산적인 문화는 가치를 상실하여 왔다. 세시풍속이 일이나 생활을 주기로 반복되는 상징체계라고 할 때, 그 시간성의 본질은 그것이 노동과 자유의 유기적인 연합 속에서 문화를 형성·존속시키는 데서 찾을 수 있다. 그러한 시간성의 바탕 위에서 개인이나 가족 혹은 공동체를 단위로 하는 의례나 축제와 같은 문화형식들이 가능했다. 시간문화로서 세시풍속은 자본의 시간 속에서 상품화될 수 없는 속성을 지녔다. 따라서 삶과 사회의 공통성에 근거하여 이루어지는 사회적 생산과 활동의 ‘옛 기억’으로서 세시풍속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새롭게 하는 일이 필요할 것이다. The Korean annual customs are religious and social rituals that Koreans life-style has been conventionally or seasonally repeated depending on its topography and climate, which can be defined as temporal culture resources reflecting the temporal awareness of the traditional society and its periodicity. The research of annual customs, which are temporal resources, can be said to have the significance in that it gives basic criticism on the capitalized temporal culture and again recognizes its usefulness. It will be a work for a new understanding of the principles and meanings of temporal customs and the asking again of their values through which the designing of society can be sought for. The modern temporal system is a temporal culture system making money into the measure of value. In this temporal system, the distribution of time can be achieved that the effective utilization of workforce leads to higher productivity. The modern time-distribution has been subordinating man`s production activities into markets and separating the cultural subject from its products to grade them by price, which resulted in the exclusion and extinction of the cultures which do not accord with it. In this process, the cultural subject has been habituated to a consumptive culture and accordingly the productive culture autonomously flowing in their lives has lost its value. If the annual customs are considered to be a symbolic system which is repeated in the cycle of life, the essence of its temporality must be the culture created in the organic union of labor and freedom. Based on that temporality, such cultural forms as rituals and festivals with the unit of an individual, a family or a community have been possible. Those annual customs as the resources of temporal culture have the property that they can not be commercialized in the time of capital. Consequently, it is necessary to renew the meaning and the value of the annual customs which are old memories of social production and activity based on the commonality of life and socie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