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이경수 소장의 희망칼럼 - 핵융합, 녹색성장의 해답

        이경수,Lee, Gyeong-Su 국가핵융합연구소 2009 핵융합뉴스레터 Vol.41 No.-

        세계적으로 부는 녹색 붐. 선진국들은 기후변화 대응과 경기회복을 동시에 꾀하기 위한 다양한 그린정책을 내놓고 있고 우리 정부도 저탄소 녹색성장이라는 타이틀로 참여하고 있다. 정부가 핵융합기술을 녹색기술에 포함시킨 현 상황에서 국가핵융합연구소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이경수 소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세미나 - 레토르트 패키지 디자인 연구 - 삼계탕과 육개장을 중심으로 -

        이경수,Lee, Gyeong-Su (사)한국포장협회 2016 包裝界 Vol.273 No.-

        본 원고는 한국상품문화디자인학회 제40호 논문에 게재된 내용으로, 학회와 이경수 대표의 동의 아래 게재함을 밝힌다.

      • 세미나 -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을 위한 생활용품 패키지디자인 연구 - 샴푸, 바디워시를 중심으로 -

        이경수,Lee, Gyeong-Su (사)한국포장협회 2015 包裝界 Vol.271 No.-

        본 원고는 한국상품문화디자인학회 제41호 논문에 게재된 내용으로, 학회와 이경수 대표의 동의 아래 게재함을 밝힌다.

      • KCI등재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의 전개과정

        이경수 한중인문학회 2005 한중인문학연구 Vol.14 No.-

        이 논문의 연구 목적은 해방 이후 1980년대까지 재일동포들이 한국어로 써 온 시문학 작품을 시대별 특징에 따라 개관하고 전개과정을 살펴보는 데 있다. 광의의 한국문학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는 재일동포의 한국어 시문학은 통일 이후의 문학사를 전망하고 준비하는 과정의 초석을 다지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다. 이 논문에서는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의 변화 과정과 재일동포 사회의 변화를 고려해서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을 크게 세 시기로 나누어 보는 관점을 취했고, 그 중 형성기(해방 직후~1960년대)와 발전기(1970~80년대)에 해당하는 시기의 작품의 특성을 대략적으로 살펴보았다. 각 시기별 전개과정은 순차적으로 나열하지 않고 주제의식에 따라 시기별 시문학의 특징을 유형화해서 살펴보았다. 해방 직후부터 1960년대에 이르는 형성기의 시문학은 다음과 같은 주제의식을 드러냈다. 망국의 설움과 반일 감정을 표현한 작품들, 고향, 즉 조국에 대한 그리움을 형상화한 작품들, 민족적 자부심과 정체성을 형상화한 작품들, 역사적 사건에 대해 비판하거나 풍자하는 작품들, 이방인으로서의 자의식을 드러낸 작품들이 주조를 이루었다. 이 시기에 활동한 대표적인 시인은 허남기, 남시우, 강순 등이 있는데, 이들은 저마다 뚜렷한 개성으로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을 형성하면서 이후 세대에게 영향을 미쳤다. 1970~80년대에 이르는 발전기의 시문학은 북한 문학의 영향을 가장 강하게 받았던 시기의 문학이다. 조국과 수령 형상에 대해 예찬한 작품들, 조국 통일의 염원을 담은 작품들, 민족 교육의 중요성을 역설한 작품들, 남한의 지배계층을 비판한 작품들이 주조를 이루었다. 재일동포 사회와 북한 간의 교류가 활발했던 시기의 문학으로 이념적으로는 대개 주체 문예의 영향권 아래 놓여 있었지만, 양적으로는 재일동포 한국어 시의 역량이 확대된 시기였다.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은 주요 창작층이 조총련 산하 기관인 재일본조선문학예술가동맹에 소속된 시인들이었기 때문에 북한문학과 별반 다르지 않을 거라는 편견에 오랫동안 갇혀 있었다. 이러한 편견은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에 대한 연구를 가로막는 장애물로 작용해 왔다. 물론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에 대한 이러한 진단과 평가가 전적으로 틀렸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여러 가지 현실적 제약을 가지고 있었던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의 실상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북한문학과의 공통점에 주목하기보다는 차이점을 찾는 시각이 좀더 생산적일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 작품에는 재일동포 사회의 비참한 실상을 보여 주는 작품이라든가 주변인이자 소수자로서의 자의식을 드러내는 작품들이 적지 않게 발견된다. 또한 분단 극복의 의식을 드러내는 작품들 역시 중요하게 다루어져야 할 것이다. 이러한 유형의 작품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시사적 의미를 지니지만, 통일 문학사를 전망하고 구성할 때 남한 문학과 북한 문학의 취약점을 메우거나 보완해 줄 수 있는 제3지대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한의 시문학사와 북한의 시문학사, 그리고 재일동포 한국어 시문학사는 서로를 비추어 보는 거울과 같은 역할을 하면서 통일 문학사를 한층 더 풍요롭게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open the literary works written in Korean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after the liberation till 1980's based on the historical tend and review the process. Korean literary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which can be included in the category for Korean literary works in term of wide sense will play an important role in preparation to prospect Korean literary works. In this study, Korean literary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have been separated into 3 of them according to the process of changing Korean literary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and changes in society. Among them, the characteristics of the works in the formative period (from the liberation to 1960's) and developing period (from 1970's to 1980's) have been reviewed. The process of each period has not been arranged in order but the characteristics of the works of each period has been embodied. The works of formative period, from the liberation to 1960's, has showed these themes as below. The main stream of the works is expression of grief for the ruined country and anti-Japanese sentiment, affection of the mother country, a national pride and identity, criticism and sarcasm of the historical events, the self-consciousness as the stranger. The representative poets are Hoe Nam Kee, Nam Shi Woo, Kang Soon and so on and they have influenced the formation of Korean literary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with their vivid personality. The works in the developing period, from 1970's to 1980's, are the ones which have been influenced the most by the literary works of North Korea. Main stream of the works at this period shows the mother country and the administrator, the wish for unification, the importance of education, the criticism of the ruling class in South Korea. This was when the interchange between North Korea and Korean residents in Japan and the influence of independent literary was dominant but Korean residents in Japan showed more works. The prejudice that people thought the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wouldn't be different from the works by North Korean since the poems were assigned to the artist union of Chosun literary of Japan prolonged. This prejudice has blocked the study for the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Of course, these examination and revaluation for the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were quiet right however, to grasp the right point of the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which had clear restriction at that time. we should focus on finding out the difference from the works by North Korea rather than on the similarities. Among the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some of them show miserable circumstances in the society of Korean in Japan and the self-consciousness as a minority. Also the works showing the consciousness of recovering national division should have attention from people. These works as they are have the significance and will play an important role as the third zone in complementing reviewing and forming the unified historical literature. The poetry by South and North Korea and the works by Korean residents in Japan are showing each other as the mirror and help each other to form the better unified literature.

      • KCI등재후보

        원전재료 모재 및 용접부 잔류응력측정 연구

        이경수,이정근,이성호,박재학,Lee, Kyoung-Soo,Lee, Jeong-Keun,Lee, Seong-Ho,Park, Jae-Hak 한국압력기기공학회 2011 한국압력기기공학회 논문집 Vol.7 No.1

        Primary water stress corrosion cracking (PWSCC) has been found in the weld region of the nuclear power plant. Welding can produce tensile residual stress. Tensile residual stress contributes to the initiation and growth of PWSCC. It is important to estimate weld residual stress accurately to predict or prevent the initiation and growth of PWSCC. This paper shows the results of finite element analysis and measurement experiment for weld residual stress. For the study, four kinds of specimen were fabricated with the materials used in the nuclear power plant. Residual stresses were measured by four kinds of methods of hole drilling, x-ray diffraction, instrumented indentation and sectioning. Through the study, numerical analysis and measurement results were compared and the characteristics of each measurement technique were observed.

      • KCI등재후보

        원자로 상부헤드 관통노즐 균열에 대한 원인분석 및 건전성 평가

        이경수,이성호,이정석,이재곤,이승건,Lee, Kyoung-Soo,Lee, Sung-Ho,Lee, Jeong-Seog,Lee, Jae-Gon,Lee, Seung-Gun 한국압력기기공학회 2013 한국압력기기공학회 논문집 Vol.9 No.1

        This paper presents the results of integrity assessment for the cracks happened in reactor vessel upper head penetration nozzles. The crack morphology for a boat sample from crack area was analyzed through microscope. The stress condition including weld residual stress around crack was analyzed using finite element analysis. From the results of crack morphology and stress condition, the crack was concluded as primary water stress corrosion cracking. The integrity of the cracked nozzle was assessed by the methodology provided in ASME Section XI. According to the assessment results, the remaining life of the cracked nozzle was 1.43 yrs. and the plant decided to repair it.

      • KCI등재

        등산용 아웃도어 웨어의 착용 목적과 활동 영역에 따른 기능적 디자인 특성 연구

        이경수,김영인 한국패션디자인학회 2019 한국패션디자인학회지 Vol.19 No.2

        국내 아웃도어 웨어를 대표하는 남성 등산복과 용품을 대상으로 이들 간의 구조적 관계를 규명하고, 의류 와 용품의 상호관계를 구조적으로 접근하여 체계적으로 디자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등산용 아웃도어 재킷의 디자인 분석을 위한 디자인 요소로 활동 영역, 맞음새, 소매산 및 후드, 주머니, 배낭의 용량과 벨트 등 다섯 가지를 선정하였다. 또한 매출 및 성장률을 토대로 상위 5위 안에 드는 국내 아웃도어 웨어 브랜드를 선정하 여 2017년도 봄, 여름부터 2018년도 SS까지의 e-카탈로그에서 남성용 방수 재킷과 방풍 재킷 772개 모두를 설문조사용 자극물로 추출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브랜드의 활동 영역에서는 아웃도어의 대 표격인 익스트림에서 벗어난 트레킹과 트레블링 영역으로 확장되어 익스트림의 출현 빈도가 줄어든 경향을 보였다. 둘째, 고기능성을 갖추어야 하는 익스트림 활동 영역에서는 착용 목적과 활동 영역에 따른 맞음새, 소매산 및 후드, 주머니, 배낭의 용량과 벨트의 디자인 요소가 적절하게 고려되지 않은 결과이다. 셋째, 트레 킹은 중간 기능성에 해당하며, 분석 결과로는 활동 영역에 따른 디자인 요소와 브랜드에 따른 디자인 요소가 적절하게 사용되지 않은 결과가 도출되었다. 넷째, 트레블링은 최소한의 기능성을 필요로 하며, 분석 결과로 트레블링 활동 영역에서 디자인 요소의 접목과 활동 영역별 브랜드에 따른 디자인 요소의 이해 부족으로 적절하게 조형 요소가 적용되지 못했다. 종합적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등산용 아웃도어 웨어 중에서도 남성 용 재킷과 배낭의 활동 영역별로 고려되어야 하는 디자인 조형 요소가 적절하게 고려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디자인 요소의 이해와 용품과의 구조적 디자인 관여도를 파악하여 착용 목적에 따라 의류와 용품의 상호관계를 구조적으로 접근하여 체계적으로 디자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남성용 아웃도어 재킷과 배 낭의 구조적 디자인 특성 간의 관련성 분석을 통해 변화하는 아웃도어 웨어 환경 속에서 국내 아웃도어 범주 의 확장과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개발하는데 필요한 연구 방향을 제시한다. It is essential to understand the structural design and to firmly grasp the involvement of the design factors in the product, and to approach systematically in designing the co-relationships of clothing products according to the purpose of wear. Outdoor activities are based on the wearing of clothes and equipments, and it is mandatory to systematically design the co-relation between clothes and supplies by structurally approaching them. Design factors for analysis of a mountain climbing outdoor jacket were selected as five factors: activity area, customizable fit, sleeve length and hood, pockets, backpack capacity and belt. Based on the sales and growth rate, we selected the top five domestic outdoor wear brands and extracted 772 men’s waterproof jackets and windproof jackets from the 2017 SS to the 2018 SS as survey questionnaire.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in the activity area of each brand, the frequency of extreme purpose showed a decreased popularity compared to increased volume in trekking and traveling areas, which is an unexpected result considering extreme purpose being the main purpose for outdoor wears. Second, in the extreme activity area where high functionality is required, customizable fit, sleeve length or hood, pocket, capacity of backpacks, and belt were not properly expressed. Third, trekking belongs to Medium Performance.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shows that design features did not match to activity area and design factors were not appropriately designed from each brand. Fourth, traveling requires low performance.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shows that the design factors and molding elements in the traveling activity area reflected the insufficient understanding according to the activity, hence elements did not match appropriately in each brand. In this wa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ive design factors such as activity area, customizable fit, sleeve length or hood, pocket, capacity of the backpack and belt can be summarized, however it can be found that the five design factors are not properly applied in men’s jackets, and backpacks. In conclusion, the analysi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tructural design characteristics of men’s outdoor jackets and backpacks provides a research direction necessary for expanding domestic outdoor categories and developing differentiated design elements in a changing outdoor wear environment.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