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사회적 임계현상의 사례 연구: 2002 월드컵 길거리응원과 2008 광우병 촛불시위의 비교 분석

        임석준 ( Suk Jun Lim ),윤성민 ( Seong Min Yoon ),한병진 ( Byung Jin Han ) 한국세계지역학회 2013 世界地域硏究論叢 Vol.31 No.1

        본 연구는 밀의 비교방법론을 적용하여 2002년 월드컵 길거리응원과 2008년 광우병 촛불시위를 사회적 임계현상의 관점에서 분석한다. 2002년 월드컵 응원과 2008년 촛불 시위는 초기 제한된 공간에 국한되었던 행위자의 상호작용이 구심점 및 에너지의 유입으로 폭발적 무리행동으로 전환된 사건이다. 성격이 상이해 보이는 두 사건은 놀라울 정도로 공통된 복잡계적 속성을 보였다. 침체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공명(resonance)이 형성되었고, 불안한 균형점에서 임계현상이 발생했다. 이러한 초기 조건 하에서 선택의 상호의존을 통한 긍정 피드백이 작동하면서 두 사건 모두 폭발적인 무리행동으로 발전했다. This paper compares the herding behavior triggered by two socially critical phenomena in Korea: the 2002 World Cup street celebration and 2008 US beef protest. Utilizing the comparative methods of agreement and difference, we distill the characteristics of complex systems embedded in the two cases, while juxtaposing the phenomena with two seemingly similar events (the 2009 Taiwan beef protest and 2012 Korean mad cow disease uproar) which generated non-herding behavior. We argue that, where herding behavior erupts, social depression and political dissatisfaction provide the crucial background conditions for resonance-the system`s tendency to oscillate with greater amplitude. An active social media, which accelerate the interaction of social choices and breed a positive feedback loop, are a necessary but not sufficient condition for this behavior.

      • KCI등재

        해외진출 중소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국가이미지

        임석준(Lim Suk-Jun),최성호(Choi Sung-ho) 한국국제정치학회 2008 國際政治論叢 Vol.48 No.4

        한중 양국의 교류가 양적으로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인들은 한국의 국가이미지(country image)를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혐한(嫌韓)기류가 양국관계에 암운을 드리우고 있는 실정이다. 양국관계의 심화에도 불구하고 중국인들이 한국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국가이미지에 대한 기존의 연구들은 마케팅, 광고, 언론, 홍보의 입장에서 이 문제에 접근하였지만, 본 연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이 한국의 부정적 국가이미지를 야기하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가설을 제시한다. 구체적으로, 한국의 부정적 국가이미지는 대기업의 영향이라기보다는 해외에 진출한 중소기업들의 열악한 CSR 때문이며 이러한 현상에는 집합행동의 딜레마(dilemma of collective actions)가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논문은 국가이미지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이론적 논의를 다루고, 해외진출기업의 열악한 CSR이 자본수출국의 국가이미지를 손상시킬 수 있다는 가설을 살피고 있으며, CSR과 국가이미지의 상관관계에 관한 실증적 분석을 제시하고, 한국 중소기업의 CSR을 제고할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을 모색한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impact of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CSR) on a country's image. We believe there is a direct relationship between CSR and a country's image. We validate this assertion by examining how Korean firms in China reflect poorly upon Korea's image due to their lack of CSR. The paper is organized as follows: first, we hypothesize the relationship between CSR and country image, and reason that SMEs face a collective action problem in CSR provision. Then we provide an empirical analysis of survey data collected from Chinese employees in Korean firms operating in China that reveals a strong correlation between a country's CSR and its image. We conclude the paper by recommending that the Korean government assist SMEs' overcome its collective action dilemma by encouraging CSR cluster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 원자력정책의 아젠다 역동성과 정책변화

        임석준(Suk-Jun Lim),김현정(Hyun-Jung Kim) 동아시아국제정치학회 2018 국제정치연구 Vol.21 No.1

        This paper applies the advocacy coalition theory to analyze the dynamic changes in agenda setting surrounding the nuclear energy policy in South Korea. During the 1960s-1990s, the Korean nuclear coalition formed a solid alliance; since the 2000s, the pro-nuclear regime began to crumble, as nuclear accidents at foreign nuclear plants provided an opportunity structure for the anti-nuclear coalition to organize environmental and democracy movement groups. As a result, the anti-nuclear coalition changed not only policy core beliefs and secondary beliefs but also normative core beliefs. This paper applies the advocacy coalition theory to explain the transformation process of Korea’s nuclear policy. The paper also investigates the results of the `Deliberative Polling` on the construction of Shin Gori 5 and 6 Nuclear Reactors, which served as a policy broker between the two sides. However, in the course of this process, policy brokers have failed to bring about compromise by reducing conflicts. They have led to secondary belief changes, but there remains a gap between nuclear coalition and anti-nuclear coalition in normative beliefs.

      • KCI등재후보
      • KCI등재

        부산광역시의 전자 민주주의 구현 실태

        임석준(Suk-Jun Lim),김관규(Kwan kyu Kim) 21세기정치학회 2000 21세기 정치학회보 Vol.10 No.1

        본 연구에서는 부산광역시 16개 구/군청의 홈페이지가 전자민주주의를 어느 정도 구현하고 있는가를 평가했다. 이를 위해 먼저, 전자민주주의의 구현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하고, 그 기준에 입각해 각 구/군청의 전자민주주의 구현실태를 비교 분석했다. 나아가 그 결과에 입각해 전자민주주의를 보다 향상시키기 위해 개선되어야 할 문제점이 무엇인지를 검토해 보았다. 전자민주주의 구현에 대한 평가기준은 ‘G7국가 온라인 프로젝트’의 관점에 입각하여 1)행정서비스의 전산화, 2)정보제공, 3)지역내의 전자커뮤니케이션이라는 3개의 부문을 설정하였다. 홈페이지에 대한 기초자료수집은 2000년 3월25일에서 4월2일 사이에, 이에 대한 최종 확인 작업은 4월6일에서 4월10일 사이에 실시됐다. 각 부문별 구현정도를 보면, 행정서비스 전산화는 7.15(9점 만점), 정보제공은 7.30(9점 만점), 전자커뮤니케이션은 4.30(9점 만점)으로 나타났다. 이 점수에 근거하여 판단하면, 행정서비스 전산화와 정보제공은 구/군청의 홈페이지를 통해 상당부분 이루어지고 있으나, 지역내의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시키는 전자커뮤니케이션은 매우 미흡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부산광역시의 구/군청들이 대민 서비스나 정보제공 차원의 행정 효율성을 높이는 차원에서는 컴퓨터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나, 지역내의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시켜 구민의 참여를 유도하려는 노력이 매우 미흡한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 KCI등재

        지방자치와 전자민주주의

        임석준(Suk-Jun Lim),김관규(Kwan kyu Kim) 21세기정치학회 2007 21세기 정치학회보 Vol.17 No.2

        본 연구는 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홈페이지 분석을 통해 지방정부의 행정역량과 참여역량이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를 시간적으로 비교분석하였다. 전자민주주의를 둘러싼 논의가 막 시작된 2000년 시점에 부산광역시의 전자민주주의 구현 실태를 평가한 연구가 진행된 바 있는데, 본 연구는 이와 동일한 기준으로 분석을 진행하여 2007년 현 시점에 구현되어 있는 전자민주주의는 2000년에 비해서 어느 정도 변화하였고, 나아가 그 변화의 원인과 함의가 무엇인가를 고찰하였다. 연구는 2007년 전자민주주의는 중앙정부의 전자행정 도입으로 지방정부의 행정역량을 몰라보게 성장시켰지만 주민의 참여역량은 2000년에 비해 큰 진전이 없음을 관찰하였다. <전자행정> <정보제공> <전자커뮤니케이션> 3 분야의 평가를 통해 도출된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향후 중요 <전자행정>은 모두 중앙정부로 통합될 전망이며, 이는 주민에게 편리성을 제고하겠지만 지자체의 행정능력을 오히려 퇴화시킬 우려가 있다. 따라서 지방자치단체는 행정전산화로 발생하는 유휴행정자원을 주민의 참여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집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 둘째, <정보제공>의 분야 역시 모든 자치단체가 잘 구현하고 있기 때문에 비교의 의미가 없다고 보여 진다. 향후, 전자행정과 정보제공 두 부문의 평가를 보다 실효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단지 기능이 구현되어 있느냐의 차원을 넘어 실제로 이용자가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가를 분석하는 새로운 분석 기준을 마련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셋째, <전자커뮤니케이션> 부분에 있어서도 구/군청 홈페이지의 평가는 좀 더 세부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구/군청 홈페이지가 왜 구민이용률이 떨어지는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것이 중요하다. 홈페이지가 구민과 구청간의 커뮤니케이션 통로라는 중요성을 감안할 때 홈페이지의 평가는 실질적으로 주민의 참여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유도하는지에 대한 분석이 이루어져야 한다. In 2000, the authors compared the websites of 16 autonomous districts (or local governments) in Busan City, focusing on three fields critical to electronic democracy: e-government, e-information, and e-communication. Since the original study, electronic government’s infrastructure has made astonishing improvements. Using the criteria from the 2000 research, we revisited the websites to identify improvements (or deteriorations) and the reasons for change. We found significant enhancements in local governments’administrative capacity due to the central governments’ introduction of e-government. However, participatory capacity, measured by e-communication indicators, has not improved. We draw the following conclusions. First, we expect that the central government will further integrate e-government activities. While providing more convenience to residents, this may weaken local governments’ administrative capacity. Second, the 16 local governments excelled in providing on-line information to residents (e-information). New criteria need to be devised to measure e-information because our 2000 index could not discern differences among local governments’ e-information activities. Third, government websites are an important communication medium between the local government and residents. However, e-communication activities tended to be very low both in 2000 and 2007. We recommend research to explain this phenomenon and develop procedures to increase participation.

      • KCI등재

        외국인 노동자인가 유학생인가?

        임석준(Suk-Jun Lim) 21세기정치학회 2010 21세기 정치학회보 Vol.20 No.3

        본 연구는 중국유학생들의 학업과 취업의 관계를 조사하고 분석하였다. 중국유학생에 대한 기존 연구가 그들의 대학생활 적응에 관심을 보였다면, 본 연구는 유학생을 학업과 노동을 병행하는 유학생-노동자라는 관점에서 관찰한다. 구체적으로 연구는 부산지역 중국유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 습득의 정도와 학교생활 적응>, <취업의 형태와 동기>, 그리고 <노동과정에서의 차별 및 부당대우>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심층면접 및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유학생-노동자의 이중적 정체성을 논한다. 중국유학생의 취업형태는 단시간 근로형태로, 작업장 규모도 10인 이하의 소규모작업장이며, 취업한 업종도 식당보조 등 서비스업이 주류를 이루었다. 또한 노동을 경험한 유학생 집단이 노동을 경험하지 않은 집단에 비해서 한국어 구사능력이 높았고, 많은 유학생-노동자들이 노동과정에서 한국인으로부터 차별과 모욕적 발언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끝으로 연구는 이러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바람직한 외국인 유학생 정책을 제시하고 있다. This paper examines Chinese students’ work-study relationship in Korea. Most Chinese students at Korean universities have a dual status: they are students, enrolled in Korean universities, as well as foreign workers, engaged in low-paid jobs. Despite this duality, existing research tends to focus on their school adaptation while overlooking their worker status. This paper examines Chinese students as ‘student-workers.’ Through a survey and in-depth interviews of Chinese students in Busan, the paper attempts to address relationships between student variables (language proficiency and school adaptation) and worker variables (workplace abuse and discrimination). The research reveals that Chinese students tend to hold temporary jobs, at small businesses that employ fewer than ten workers. Chinese students' work experience appears positively correlated with proficiency in Korean. Also, many student-workers experience job place discrimination and language abuse from Korean co-workers or bosses.

      • KCI등재

        Better Work Indonesia와 국제기구의 노동기준 개선 노력

        임석준(SukJun Lim) 동아시아국제정치학회 2015 국제정치연구 Vol.18 No.2

        This paper investigates the governance of Better Work Indonesia, a labor standards regime in the Indonesian apparel industry, comprised of diverse actors, including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he local government and its agency, an industry association, and trade unions. Although Indonesia is the first Asian country and the fifth country in the world to ratify all fundamental ILO Conventions, its track record in implementing labor standards at the factory level has been problematic. Better Work Indonesia aims to improve compliance with labor standards and promote the competitiveness of Indonesia s apparel industry. What are the advantages and limitations of a labor standards regime promoted by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such as the ILO? What was the ILO s role in coordinating the multi and overlapping governance of multinational firms, an industry association, trade unions, and consumers? Finally, what implications do these labor standard regimes have for the study of international relation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