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우수등재
        • KCI등재

          한국 정치학 연구의 동향과 정체성 확립을 위한 대안

          임성학(Lim Sung-hack) 한국정치정보학회 2010 정치정보연구 Vol.13 No.2

          정치학의 양적인 확대와 다양성의 증대에도 불구하고 한국정치학에 대한 내부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한국적 정치학을 정립하여 한국 정치 현실을 해결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는데 실패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문제점을 극복하고 한국적 정치학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한국 정치학의 현실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분명한 자기위치를 알아야 나아가야할 좌표를 설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한국정치학회에 발표된 논문을 중심으로 한국정치학의 현황을 파악했다. 공동저자 보다는 단독저자가 매우 많아 정치학 내부 혹은 타 학문과의 공동연구도 부족하다. 한국중심의 연구가 주를 이루고 있어 한국문제를 주요 연구대상으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한국 연구를 통해 이론을 정립하려는 노력은 부족하다. 미국식 정량적 연구에 대한 비판도 있지만 미국에 비해 정량적 연구가 매우 부족한 것으로 조사되어 정치학 방법론의 다양성 확보도 필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The Korean political science has self-criticized its failure in creating the Korean model and establishing its identity even though its diversity and size is growing rapidly. To know where the Korean political science exactly is and is heading may be a first step to improve it. For this purpose, the Korean Political Science Review, the most prestigious journal, are reviewed in the respect of such as number of author, methodology, subject, case country, key word, and so on. Couples of problems have been found. First, multi-authorship are very rare even though there has been a steady increase in the average number of authors in political science in other countries and other disciplines. The Korean political science swim against the tide of broader disciplinary trends and co-workship within the political science. The growing and domination of Korean studies is reflective of the increasing concerns of Korean problems, but these studies have failed to developed more general theories or models. Finally, methodological diversity is needed because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studies should be mutually supplemented.

        • KCI등재

          한국의 정치학 연구

          권혁용(Hyeok Yong Kwon) 한국정치학회 2012 한국정치학회보 Vol.46 No.2

          이 논문은 한국의 정치학 연구경향 및 추이를 실증적으로 분석한다. 1991년부터 2010년까지『한국정치학회보』에 게재된 논문들 중 정치사상분야 를 제외한 한국정치, 비교정치, 국제관계 분야의 논문들에 대한 분석을 통해 지난 20년 동안 한국 정치학 연구의 주제별 및 경험적 범위(scope)에 대해 고찰하고, 연구방법의 다양성에 대해 분석한다. 한국의 정치학 연구에서 나타나는 세 가지 경향적 추이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연구방법의 다양화가 발견된다. 즉, 정성적 연구나 계량적 연구 모두 방법론적 자의식이 활성화되면서 다양한 연구 방법을 적용한 연구들이 증가하고 있다. 둘째, 지역연구와 정치학 이론의 생산적 대화의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심층적 사례분석과 이론적 일반화 및 경험적 검증의 생산적인 결합을 통해 한국 정치학 연구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셋째, 미분화-분화-절충/통합의 단계적 발전이 정치사상, 비교정치, 국제관계 세 연구영역 사이에서 발견되며 동시에 각 분과 영역 내에서도 관찰된다. This paper examines patterns of and trend in political science in Korea. By analyzing articles published in Korean Political Science Review in the period 1991-2010, this paper explores the scope of research subjects and empirics as well as a diversity of research methods in political science conducted in Korea for the past two decades. Results of analysis suggest the following patterns and trend. First, I find a diversification of research methods. Both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research have developed methodological self-awareness, leading to a choice of a carefully crafted research design and relevant methods. Secondly, there is a increasing necessity of productive dialogue between area studies and general political science research. Finally, I find a developmental path in all the three fields in political science as well as in various sub-fields within each field. I find a rapidly increasing number of studies that are in eclectic and crossover fashion.

        • KCI등재
        • KCI우수등재

          轉換期 韓國의 政治派閥構造와 政治變動方向 硏究

          朴鍾晟(Chong-sung Park) 한국정치학회 1993 한국정치학회보 Vol.27 No.1

          본 연구는 해방후 한국정치의 변화가 주로 정치파벌들에 의해 주도ㆍ결정되었다는 전제 아래 그 역사적 이합집산의 과정을 논의의 중심축으로 삼는다. 파벌과 파벌사이에 여전히 반복되고 있는 이합ㆍ집산의 역사적 모순은 해방 이후 현재까지, 특히 정권교체기나 충격적 정치 위기상황 속에서 더욱 심화되었다. 상대파벌에 대한 배타적 사고와 타 지역 파벌에 대한 폐쇄적 정치행태는 자파소속 구성원들의 맹목적 단결을 유도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파벌의 최고 수장이 누구인가’라는 변수, 즉 사람을 보고 무리짓게 만든 가장 중요한 배경이 된다. 유난히도 ‘무리짓기’를 선호하는 한국 직업정치인들은 ‘일시적ㆍ잠정적 이해득실’을 바탕으로 파벌의 보스와 중간보스를 구심점으로 삼아 편의에 따라 모이고 흩어지며, 흩어진 후 또 다시 모이는 일련의 과정을 거듭 반복한다. 결국 ‘누가 어디에서 어디로 누구와 함께 움직이는가?’라는 물음과 관련된 정치적 인간들의 행각을 추적해보지 않고서는 전환기 한국정치의 분석은 불가능하다. 본 연구는 바로 이 물음에 해답을 찾으려는 시도이다. 이 물음을 체계적으로 규명해 나가기 위해 여기서는 두가지 문제영역을 설정한다. 1. 한국정치는 정치파벌이 결정하며 파벌은 수장이 차지하는 정치적 비중과 그를 둘러싼 인맥을 중심으로 형성, 표류한다. 2. 한국정치의 발전 지체현상은 어느 한 사람을 정점으로 모인 정치적 인간들의 무리짓기에서 출발하며 그 무리의 해체와 재구성으로 끝난다. 시민사회의 힘은 한국의 파벌정치를 견제할 정도가 못된다. 이제까지 정치적 견제의 유일한 방법은 투표혁명이었다 시민혁명이 투표혁명을 대체할 수 없는 한, 표를 통한 정치파벌의 견제는 한국정치의 민주화를 예고하는 제한적 수단에 불과하다. 오늘의 한국정치파벌 뿌리는 해방후 1ㆍ2 공화국에서 배양되어 3 공화국 당시, ‘공화 - 신민’이란 정당외피 속에서 숙성되기 시작한다. 양김 파벌의 이합ㆍ집산은 6공 2기에 이르러 새로운 변화의 계기를 경험한다. 그러나 그 변화가 한국정치파벌의 근본적 해체를 예고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다만 이제까지 존속된 파벌들의 ‘표류문화’가 당분간 휴지(休止)기에 돌입함을 의미할 따름이다. 왜냐하면 파벌들의 이합집산이 종결되거나, 혹은 기존 파벌들의 완전해체를 반증할 만한 그 어떤 정치개혁의 조짐도 나타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6공 2기의 정치적 전환기 속에서 한국의 파별정치는 또 다시 계기(繼起)화 될 수 있다. 이 때 파벌정치의 계기적 운용는 다음과 같은 상황속에서 또 다른 정치변화의 방향과 속도를 결정할 수 있다는 ‘이념형’적 가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l. 시민사회의 지속적인 민주화와 정치권의 순조로운 제도화 추진은 궁극적으로 정치의 ‘재문민화’를 완성시킬 수 있다. 2. 투표혁명에 의해 외형적인 문민화는 실현되었다 하더라도 시민사회 내부의 민주화 과정이 정상궤도를 이탈하거나 제도화의 과정 또한 낮은 수준으로 지속될 경우, 한국의 ‘민ㆍ군’은 기형적으로 다시 융합할 것이며 민간정치파벌과 정치군부파벌은 각기 과거의 권력부활을 위해 전략적으로 연합할 수 있다. 3. 군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할 수 없는 위기요인이 또 다시 발생할 경우, 군부의 동원은 재개될 수 있다. 4. 민주화를 향한 시민사회 내부의 의지는 강력하나 군부지배체제를 재문민화시킬 수 있을만한 새로운 지도자의 현실정치능력이 미약할 경우, 끝내 혁신적 체제전환에 실패함으로써 과거의 권력구도를 그대로 존속시킬 수 있다. 이때 민간파벌과 군부파벌은 생존을 위한 권력지분의 분배와 방어에서 균형을 꾀할 수 있다.

        • KCI등재

          한국 사회과학의 정체성과 한국정치사상사 연구

          이택휘(LEE TAIKWHI) 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 2004 한국동양정치사상사연구 Vol.3 No.1

          오늘날 한국 학계의 상황은 “기초학문의 위기”에 처해있다. 대학이 “실용성”위주의 상업주의적 실용주의 노선에 편향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한국을 대상으로 한 기초여구는 외면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사회과학적 인식의 존재구소성은 역사인식이라는 한계를 전제로 하지 않을 수 없다. 1950년대까지 한국 정치학의 중심은 주로 정치제도, 정치사상사, 정치사였으나, 1960년대 이후에는 “정치학의 과학화”를 표방하고 실증적ㆍ분석적 방법을 통한 과학적 이론체계의 구성에 노력해 왔다. 그러나 그 긍정적인 목적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가치관계적 연구대상들을 제외시킴으로써 정치학의 연구영역을 심각하게 축소시키는 결과를 낳았다. 그런데 정치사상사 연구는 정치학에 기본적인 개념과 사색적 능력을 제고시켜 주는 것이다. 특히 한국정치사상사 연구는 한국 사회과학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필요불가결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 KCI우수등재

          韓國政治學硏究의 發展과 現況

          金雲泰 한국정치학회 1987 한국정치학회보 Vol.21 No.2

          本論文은 國內政治를 주될 對象으로하는 韓國政治史硏究가 韓國政治學硏究에서 지닌 重要한 意義와 硏究方法에 있어 그동안 各硏究領域에서 다뤄온 몇 가지 視角을 소개하고 나아가서 韓國政治史展開의 特殊性에 비추어 政治學發展을 위하여 期待되는 課題등에 관하여 序論에서 論及하였으며 다음 韓國政治史硏究에 도움을 준 몇 卷의 通史를 소개하고 時代區分에 있어 中世(高麗貴族政治時代) 近世(朝鮮建國에서 開港까지) 近代(韓末近代化時期) 日帝植民統治期 및 現代(8.15解放以後) 등 各時代別로 韓國政治史硏究에 寄與한 國內外에서 이루어진 주요한 著書論文들을 추려서 大略을 소개하였다. 우리의 政治史는 때로는 外侵이나 過熱한 權力싸움 停滯性 또는 植民史觀의 汚染등으로 굴복적이고 病弊的인 것으로 認識되어 왔기 때문에 歷史硏究에서 政治史와의 연관이 무시되거나 政治史로부터의 汚損을 꺼리는 自己卑下的心理로 因하여 다른 分野에 비하여 硏究에 있어 不均衡을 초래하여 왔다. 朝鮮以前의 政治史硏究는 거의 不毛狀態이며 韓國古代史의 認識을 둘러싸고 論爭에 휩싸여 있으나 앞으로 學究的解明이 될 때 古代政治史硏究對象도 선명해질 것이며 韓民族의 形成과 古代國家의 成立에 관하여도 硏究가 진척될 것이다. 朝鮮朝의 政治史硏究는 學究的으로 比較的 密度있는 個人著論文 및 博士學位論文등이 國內外에서 적지않게 발표되고 있다. 이들 硏究中에서는 日帝의 植民史觀의 影響下에서 朝鮮朝政治史에 대한 否定的 評價에 偏向되는 경우도 적지 않았으며 그 중심적 대상이 된 것은 士禍黨爭과 事大主義問題, 中央集權的官人支配體制의 病理와 變質問題 등이었다. 그러나 한편 朝鮮朝政治史에 있어 政治體制와 文化 및 行政制度 특히 朝鮮朝前後를 통하여 地方社會의 自治的組織의 展開등에 관한 硏究가 促求되고 肯定的視角에서 再照明하려는 學究的傾向도 나타나고 있어 고무적이라 하겠다. 韓末近代化時期의 政治史硏究는 個人著書論文이 比較的 活潑하게 이루어져 왔으며 西勢東漸과 日帝의 侵略의 威脅에 直面해서 主體性과 正統性의 危機意識을 간직한 채 斥邪運動 開化運動 및 東學革命이 展開되는 가운데 近代化 反侵略 및 反封建의 民族的課題를 實踐하는 政治史의 深層을 究明하는 學究的努力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近代化의 自律性과 他律性, 開化思想의 命脈, 民族運動의 展開, 主權被奪의 背景과 指導者의 責任問題 등이 主要論点으로 다루어져 왔다. 다음 日帝植民統治時期의 政治史硏究는 民族獨立運動을 중심으로 많은 硏究成果가 있으나 한편 統治史的측면에서 중요성을 갖는 植民統治體制의 制度化過程과 그 實態分析 및 그 遺産과 影響등에 관한 硏究가 거이 不毛狀態이며 이 分野의 通史的硏究뿐 아니라 보다 深度깊은 專門硏究가 앞으로 期待되고 있다. 끝으로 現代政治史硏究에 있어서는 우리나라 學界나 一般讀書界에서 近來 그 關心이 높아지고 硏究熱이 고조되고 있어 이는 韓國政治學의 發展을 위하여 바람직하고 또 政治學을 韓國的現實과 立場에 맞게 土着化시키는데 큰 意義가 있다고 본다. 現段階의 現代史硏究를 反省하면서 開化期의 政治史와 日帝의 侵略과 植民統治의 實相 그리고 民族獨立運動등을 相互連關시켜 分析評價하는 作業이 補完되어야 할 것이며 아울러 主要人物과 政黨團體에 대한 實證主義的再照明이 이루어지고 나아가서 北韓의 政治硏究도 積極推進하여 巨視的眼目에서 南北韓政治의 連關的 分析硏究가 기대되고 있는 것이다.

        • KCI우수등재

          민주화, 국제화 그리고 통일을 위한 민주시민교육의 발전방향 모색

          전득주(Chun Tuk Chu) 한국정치학회 1995 한국정치학회보 Vol.29 No.1

          김영삼 정부는 정치ㆍ경제ㆍ사회제도의 개혁(재산공개, 금융실명제, 통합 선거법, 토지 실명제, 교육개혁 등)을 통하여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며 개방된 사회를 건설하는데 진력해 왔으나 한국사회는 아직도 권위주의적 사회ㆍ정치문화, 적당주의, 황금만능주의, 특히 6.27 지자제 선거에서 나타난 지역할거주의 및 연고주의(학연 및 혈연주의)등이 팽배하여 총체적인 국가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하에서 현 정부는 민주시민교육을 학교와 시민단체 중심으로 실시해 왔으나 민주의식의 생활화를 범국민적으로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가정과 성인을 위한 민주시민교육이 그 어느 때 보다도 요청된다. “세계화”와 지방화 그리고 통일을 대비하기 위해서도 대화와 타협, 나아가 합의된 사항을 지키고 따르는 민주정치문화를 정착시키는 민주시민교육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여기에서 민주시민교육이라함은 국민이 국가의 주권자로서 국가와 지역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정치와 관련된 사회현상에 관한 객관적 지식을 갖추고 정치적 상황을 올바르게 판단하며 비판적 의식을 갖고 모든 정치과정에 참여하여 권리와 의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책임지는 정치행위가 될 수 있도록 가정, 학교, 사회에서 습득하는 모든 과정으로 정의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교육은 그의 환경 즉, 실제 정치인이나 사회엘리트들이 권력, 부, 사회적 권위를 공정하게 형성하고 배분하는 규칙을 지키지 않아 국민의 귀감이 되지 못할 경우 아무리 민주시민 교육을 잘한다 할지라도 그 결과는 부정적 일 수밖에 없음을 우리는 역사에서 보아왔다. 한국 민주시민교육의 발자취를 더듬어보면 크게 세개의 시기로 구분할 수 있는데 제1기는 해방후 미국의 군정시기를 거쳐 제1공화국 중기까지의 시기 이며 제2기는 군사문화가 한국의 정치문화를 주도해 왔던 반공안보교육의 시기이며 제3기는 한국 민주화의 획기적 전환점이라 할 수 있는 6.29선언이후 지금까지의 민주시민 교육의 방황의 시기이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실시해 온 민주시민교육에 대해 간략히 평가해 본다면 한국의 민주시민교육은 미국의 결정적 영향하에 수립 전개 되었으며 민주시민교육의 외적환경요인(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요인)에 의해서 그 교육의 목표와 내용이 결정적인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또한 한국의 민주시민교육은 우리의 전통적인 사상과 미국의 민주주의의 사상을 접목시키는데 실패하였을 뿐 아니라 한국적인 특성을 개발하는 데도 실패하였다. 특히 정권을 담당한 자들이 민주시민교육을 그들의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이용하여 왔다. 또한 한국의 민주시민교육은 그 체계와 운영면에서 전국적 범위에서 초당파적 초계충적으로 그 통합성과 시민성의 원리에 입각하여 체계적이며 효율적으로 운영되지도 못하였다. 「새로운 민주시민교육」의 강화방안을 살펴보면 그 기본방향은 대략 다음과 같다. 첫째, 민주시민교육은 본래 민주정치문화를 형성함과 동시에 자유민주주의 발전 및 정착에 지대한 기여를 해야 하고 둘째, 민주시민교육의 주체는 民ㆍ官ㆍ政이며 운영은 민간학자나 전문가가, 재정 지원은 정부가, 감독은 여ㆍ야 정치인이 담당해야 하며 셋째, 교육의 기본정책은 여ㆍ야 합의에 의해 수립되어야 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하여 「민주 시민교육원」(가칭)을 초당적 기구로 중앙과 15개 시ㆍ도지부에 설치하고 넷째, 교육의 대상자를 가정, 학교, 사회로 확대하되 우선 교수요원, 여ㆍ야 정치지도자를 비롯한 사회지도급 인사와 공무원, 일반시민으로 하며 다섯째, 민주시민교육은 「다양성 속의 통합」이라는 원칙하에 상이한 지침서와 교수법을 민주적 경쟁의 틀 속에서 개발하되, 대한민국의 법질서속에서 운영되어야 하고 여섯째, 민주시민교육은 “세계화”, 지방화 그리고 통일에 대비하는 제반교육도 포함시켜야 한다. 이러한 민주시민교육을 체계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민주시민교육원」의 설립이 요청되는 바 설립의 구성원칙은 원장은 대통령이 지명하되 국회의 동의를 거쳐 임명하여야 하며 부원장은 국회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있는 야당의 추천과 국회동의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며 감독위원회 는 여ㆍ야 정치인으로 구성하며 이사회는 주요 사회단체의 대표와 전문가로 구성한다. 전문학자 및 교수로 구성된 학술자문위원회를 설치하며, 지원부처는 전국적인 조직을 가지고 있으며 교육의 효율적인 지원이 가능한 내무부로 한다. 「민주시민교육원」은 민주시민교육의 실시 및 위탁교육을 기본사업으로 하고,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연구 및 교재를 개발하고 정기간행물을 발간하며 통일 후 북한의 민주화를 위한 교육준비를 주요 사업으로 한다. 이러한 「민주시민교육원」을 설립하기 위해 여ㆍ야 정치인, 관련부처 공무원, 전문교수단으로 구성된 기획단을 구성하여 활동하되, 기획단의 주요업무는 「민주시민교육원」의 설치법의 초안 작성,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운영지침 및 소요예산 판단, 「민주시민교육원」 시설 확보, 「민주시민교육원」의 조직편성 및 충원, 기타 「민주시민 교육원」의 실시를 위한 제반준비를 담당한다. 이러한 「민주시민교육원」이 설립되고 민주시민교육이 꾸준히 일관성 있게 지속된다면 앞으로 20-30년 내에 한국은 성숙된 민주사회를 건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제화와 개방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게 되며 궁극적으로 조국의 통일을 달성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

        • KCI우수등재

          한국외교사 연구의 회고와 전망

          이완범(Lee WanBom) 한국국제정치학회 2007 國際政治論叢 Vol.46 No.S

          한국외교사 연구의 궤적은 1960년대 융성기와 1970-80년대 중반 쇠퇴기, 1990년대 반성기, 2000년대 이후 부흥기로 그려볼 수 있다. 현재의 부흥 분위기가 그렇게 고양되어 있지는 않다. 또한 쇠퇴했을 당시에도 명맥은 유지하고 있었다. 따라서 궤적의 사이클은 완만한 커브를 그리고 있다 할 것이다. 2006년 12월 2일 국제정치학회 50주년을 위한 기념 회고와 전망 논문 발표에 외교사 분야가 단독 논문을 발표할 정도로 학회 내에서 이 분야 연구의 성과를 인정하는 분위기이다. 이러한 부흥의 분위기를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내적 반성이 필요하다. 다음과 같은 몇 가지 과제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먼저 독립된 학술지를 발간할 필요성이 있다. 두 번째로 기본사료를 정리하고 발간해야 한다. 이와 함께 통치사료 중 외교사 부분을 정리해야 한다. 또한 다가올 탈민족주의적 동북아시대에 대비하여 동아시아 전쟁사를 출간할 것을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학제간(interdisciplinary) 연구 수행과 방법론 혁신을 도모한다면 한국외교사 연구가 보다 더 풍성해 질 것이다. The trajectory of the Diplomatic History studies in Korea is a slow curve. The research grew in prosperity in 1960's, and then was on the decline from 1970 to middle of 1980's. It was rising steadily in 1990's, and going up in the age of post-2000. Today's tasks to realize the Renaissance of the Studies of Korean Diplomatic History are four as follows: first of all, a foundation of new journal of diplomatic history, collections and publications of basic historical materials including presidential archives, publications of Northeast Asia war history to meet new post-modern era of this region, and finally interdisciplinary studies among different disciplines and a methodological renovatio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