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우수등재

            한국외교사 연구의 회고와 전망

            이완범(Lee WanBom) 한국국제정치학회 2007 國際政治論叢 Vol.46 No.S

            한국외교사 연구의 궤적은 1960년대 융성기와 1970-80년대 중반 쇠퇴기, 1990년대 반성기, 2000년대 이후 부흥기로 그려볼 수 있다. 현재의 부흥 분위기가 그렇게 고양되어 있지는 않다. 또한 쇠퇴했을 당시에도 명맥은 유지하고 있었다. 따라서 궤적의 사이클은 완만한 커브를 그리고 있다 할 것이다. 2006년 12월 2일 국제정치학회 50주년을 위한 기념 회고와 전망 논문 발표에 외교사 분야가 단독 논문을 발표할 정도로 학회 내에서 이 분야 연구의 성과를 인정하는 분위기이다. 이러한 부흥의 분위기를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내적 반성이 필요하다. 다음과 같은 몇 가지 과제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먼저 독립된 학술지를 발간할 필요성이 있다. 두 번째로 기본사료를 정리하고 발간해야 한다. 이와 함께 통치사료 중 외교사 부분을 정리해야 한다. 또한 다가올 탈민족주의적 동북아시대에 대비하여 동아시아 전쟁사를 출간할 것을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학제간(interdisciplinary) 연구 수행과 방법론 혁신을 도모한다면 한국외교사 연구가 보다 더 풍성해 질 것이다. The trajectory of the Diplomatic History studies in Korea is a slow curve. The research grew in prosperity in 1960's, and then was on the decline from 1970 to middle of 1980's. It was rising steadily in 1990's, and going up in the age of post-2000. Today's tasks to realize the Renaissance of the Studies of Korean Diplomatic History are four as follows: first of all, a foundation of new journal of diplomatic history, collections and publications of basic historical materials including presidential archives, publications of Northeast Asia war history to meet new post-modern era of this region, and finally interdisciplinary studies among different disciplines and a methodological renovation.

          • KCI등재

            한반도 분단과 한국전쟁의 국제정치이론적 의미

            황지환(Jihwan Hwang) 한국국제정치학회 2012 國際政治論叢 Vol.52 No.3

            세계냉전의 역사에서 한반도 분단과 한국전쟁이 가지는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국제정치이론의 논의과정에서 한반도가 가지는 의미에 대해서는 별다른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다. 이러한 관점에서 이 글은 한반도 분단과 한국전쟁이 국제정치이론에서 가지는 의미를 재조명한다. 특히 한국전쟁 전후의 한반도 상황은 구조적 현실주의의 안보논쟁인 공격적 현실주의와 방어적 현실주의 사이의 현상타파국가와 현상유지국가의 관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한국전쟁에 직간접적으로 참전한 소련과 중국은 국가성향 논의에 대해 중요한 사례를 제시해 준다. 소련과 중국은 종종 한국전쟁을 통해 당시 냉전의 균형을 돌파하려고 시도했던 공격적인 현상타파국가로 인식되기도 하며, 또한 현실적인 국가의 안보와 이익을 지키려 했던 현상유지국가로 이해되기도 한다. 이 글은 당시 소련과 중국의 국가성향 사례가 구조적 현실주의의 국가성향 논의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세계냉전 초기 북한의 남침을 지원한 한국전쟁 발발의 주요한 후견국으로서 소련과 중국은 가장 공격적인 현상타파국가로 인식될 수 있다. 하지만, 1945년 이후 소련과 중국의 국가성향에 대한 면밀한 분석은 이들 국가가 반드시 현상타파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었다고 볼 수는 없다는 점을 보여준다. 한반도의 경험이 제시하는 국제정치이론적 의미중 하나는 국가성향이 현상유지적인 측면이나 현상타파적인 측면에서 고정적인 것이 아니라, 현실 국제질서의 변화에 따라 상당히 유동적인 측면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소련의 경우 미국과의 냉전대결에서 현상타파적인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하더라도 항상 그러한 모습을 보인 것이 아니라, 국제정세의 변화에 따라 함께 변하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There has been few literatures on the meaning of the Korean War in international relations theory although the Korean War was an significant event in the history of the Cold War. This article shows that one of the theoretical meaning of the Korean War lies in the revisionist power and status-quo power debate between offensive realism and defensive realism, and that the Soviet Union and China during the Korean War give a few important cases in understanding the debate. The Soviet Union and China have been often regarded as the revisionist powers that sought to break through the balance of the Cold War, while they have been also understood as the status-quo powers that had their first priority on their security and interest during the Korean War. They may be said to be the revisionist powers because they actively sponsored North Korea's initiating the war, but a careful examination of their intention and preference say that they have not necessarily shown the revisionist behaviors. Another theoretical meaning is that a power's revisionist or status-quo characteristic is not static but somewhat dynamic, depending on the changes in international relations. In particular, the Soviet Union is assumed to have had the revisionist intention but has not always shown such behaviors. Its preference and behavior was changing over time according to the changes in international relations.

          • 북한과 ODA

            강명옥 한국국제정치학회 2008 한국국제정치학회 학술대회 발표논문집 Vol.- No.-

            북한은 세계 최빈곤국가이면서도 핵, 인권 등의 정치적인 문제로 국제사회로부터 ODA(공적개발원조)를 제대로 받고 있지 못하다. 그럼에도 북한은 단순한 지원이 아닌 국가사회 개발을 할 수 있는 개발원조를 원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에도 쌀, 비료 등의 대북지원에 많은 비용을 들이고 있지만 공식적인 ODA 통계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 더욱이 한국은 UN사무총장을 배출한 국가로서 국가의 경제적 위상(세계 13위)에 걸맞지 않는 적은 ODA 규모로 인해 국제사회의 눈총을 받고 있는 형편이다. 북한이 극심한 식 량위기 등의 국가위기에서 벗어나려면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수이며 핵폐기 협조 등으로 지원 분위기가 형성되어가는 이 때 개발을 목표로 하는 ODA 지원 방식의 정책은 중요 한 관건으로 작용할 수 있다. 특히 한국의 대북정책에 있어 단순한 물자 지원보다는 다양한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ODA 방식의 지원은 국제사회에 대한 책임은 물론 향후 통일에 대한 대비책으로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 북한은 ODA 지원을 통해서 빈곤퇴치, 보건의료, 교육, 환경, 경제개발 등을 위한 인프라 형성 지원을 필요로 한다. 한국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만들어진 이후 개발도상국에 한국의 경제발전경험을 전수해오고 있고 보건의료, 교육훈련, 농촌개발, 행정제도 등의 여러 분야 에서 전문가 파견, 연수생초청, 프로젝트 사업 등을 통해 수원국들의 경제, 사회개발 및 관련분야 인력육성에 많은 기여를 해오고 있다. 한국의 대북지원정책이 그간의 ODA 경험을 적용한 ODA 방식 지원으로 정책 전환할 경우 빈곤과 질병 문제 등 BHN(Basic Human Needs)를 해결할 수 있음은 물론 경제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가능하다. 한국은 북한에 대한 ODA 지원 방식을 통해 한반도에서 평화정착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는 국제사회 안정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한국의 대북지원정책의 ODA 방식 지원으로의 전환이 절실히 요구된다.

          • KCI등재후보

            국제관계이론의 한국적 수용과 대안적 접근

            전재성(Chun Chaesung), 박건영(Park Kun Young) 한국국제정치학회 2002 國際政治論叢 Vol.42 No.4

            “국적 없는 국제관계이론은 없다”라는 말이 있다. 사회과학이론은 속성상 자연과학 이론과는 달리 설명의 대상을 파악하는 이론가의 관점에 따라, 객관적 현실을 설명하기보다는 주관적 입장을 강하게 반영한다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되어왔다. 특히 1950 년대 이후 실증주의 이론관이 풍미하며 잠잠했던 사회과학의 가치중립가능성에 관한 논쟁이 탈실증주의자들에 의해 지난 세기 후반부터 재현ㆍ확대되었다. 국제관계이론 계도 예외가 아니어서, 국제관계이론이 과연 이론가의 가치로부터 자유로운지, 세계의 현실을 반영하는 객관적 이론이 가능한지, 국제관계학자들은 또다시 새로운 논쟁에 휘말리게 되었다. 이 글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한국적인 국제관계이론이란 존재할 수 있는가, 존재해야 한다면 어떠한 모습이어야 하는가 하는 큰 물음 속에서, 국제관계이론의 구성을 우선 살펴보고, 이어 국제관계규범이론과 한국의 입장, 그리고 국제관계설명이론과 한국의 입장 등에 관해 차례로 살펴보고자 한다. 이 글은 한국적 국제관계이론이란 한국이 처한 상황을 가장 잘 설명하고 예측하여 실천의 길잡이가 되는 지식임과 동시에, 국제관계이론계에서 한국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국제관계의 장에서 한국이론가들의 위상을 정립하는 정치적 도구이기도 하다고 논한다. Every International Relations theory is said to have its own sociological underpinnings such as nationality, class, or gender. Critics of positivist meta-theory have raised fundamental questions regarding value-neutrality of current IR theories. Korean IR scholarship was not an exception in its orientation in both explanatory and nonnative theorizing, having been heavily influenced by Western IR theoretical traditions. This article problematizes Korean IR theories from the perspective of sociological theory of knowledge. It argues that theory should be firmly based on its own historical experiences and impending policy concerns. By reviewing current, Korean IR theoretical scholarship and orientation, it suggests a future possible course for further development of Korean IR theory.

          • KCI우수등재

            한국 국제정치학의 향후 과제들

            전재성(Chun Chaesung) 한국국제정치학회 2007 國際政治論叢 Vol.46 No.S

            본 논문은 한국의 국제정치학계가 이루어온 성과를 돌이켜 보고, 현재 당면하고 있는 과제를 살펴보았다. 우선, 한국적 국제정치학의 정립 문제가 있다. 한국적이면서 동시에 세계적으로 의미 있는 국제정치학은 한국의 국제정치학자들이 가지고 있는 규범적 기반을 메타윤리학적 관점에서 보다 철저히 검증하는 한편, 세계적 차원의 거시 변화를 한국의 경험에 비추어 정확히 분석하고, 보편적 설명이론의 성립과정에 한국 학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참가할 때 이루어질 것이다. 둘째, 이론과 역사를 어떻게 보완적으로 종합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다. 이론과 역사는 양자를 종합할 수 있는 이론에 근거한 역사적 방법, 혹은 역사사회학적 방법을 보다 적극적으로 원용한 방법을 활발히 사용함으로써 가능할 것이다. 셋째, 지역연구 및 개별국가 연구와 국제정치의 연구를 종합하는 문제가 있다. 지역연구자는 국제정치학에서 논의하는 일반관계의 측면을 보다 적극적으로 인식하는 한편, 국제정치학자들은 지역 및 국가 연구의 성과를 일반이론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흡수해야 할 것이다. 넷째, 정책 연구와 국제정치학을 조화시키는 과제를 들 수 있다. 정책연구와 학문연구의 괴리는 궁극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으나, 양자의 특수성을 인정하는 속에서 학자들 간의 참여윤리에 대한 보다 적극적 논의, 그리고 관학연의 열린 협력을 통해 이론과 실천의 두 세계가 조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 This article takes issue of how International Relations in South Korean as an academic field in social sciences find its own identity not only for South Korea, but also for global academia. Four issues have been explored: first, the definition and identity of "Korean" International Relations; second, the way of building a bridge between international history and international relations theory; third, the issue of combining regional studies and international relations; and fourth, the issue of harmonizing two worlds of practitioners and scholars. To find "Korean" way of studying international Relations, it is crucial to ponder upon the normative basis of a field and to find a possibility for universalism. Theory-focused history, or historically sensitive theory building might be a way of building a bridge. Scholars in regional studies and international relations need to learn from each other by using common concepts and variables. Practitioners and scholars need to agree upon the normative basis of using social knowledge and an ethic of social participation.

          • KCI우수등재

            한국의 국제정치학 연구

            김형국(Kim Hyung Kook) 한국국제정치학회 2007 國際政治論叢 Vol.46 No.S

            이 글에서는 지난 50여년동안 한국의 국제관계학 연구를 이론적 측면과 정책적 측면에서 살펴보았다. 첫째, 이론분야에서는 외래 이론의 수용과 한국적 국제정치학 정립에 관한 논의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이 나름대로 ‘한국적 국제정치학'을 모색하는 까닭은 근대로의 이행과정에서 역사가 왜곡되었고, 이러한 왜곡현상은 현재에도 살아있는 역사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국제정치학자들은 한반도의 갈등과 명화 공존 문제를 한국의 역사적 상황에 대한 연구가 선행되지 않고서는 도출될 수 없는 설명이론으로 이끌어 내야할 사명이 있다. 한편 정책적 측면에서는 한반도 문제를 세계적 수준과 내재적인 분석 수준에서 평화 공존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여야만 하겠다. 과연 학문을 통해서 안목이 넓히고 내공을 깊이 쌓으면 정책적으로도 발전이 있을 것인지, 아니면 외교정책이 학문의 누적된 업적과는 전혀 다르게 결정되는 것인지에 대해 의문을 갖게 된다. 그러하더라도 우리는 연구가 접적되어 내공이 쌓이면 현실적 대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각오로 부단한 연구를 지속하여야 한다. 현실 문제와는 달리 학문의 업적을 누적하여야 하는 학자적 사명도 완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This paper deals with theory and policy that the Korean International Relations scholarships have studied for fifty years. In the theoretical perspective, there are plural theoretical paradigms competing with each other: realists, liberals. constructivists, and radicals. The Korean IR scholarship had passed the stage of merely importing foreign thoughts and ideas. Now is the right time to deepen the process of the Koreanization of international relations. First, the inter-disciplined research with historians is desirable. Second, such a research cannot be solely completed within the academic circle. Hundreds and hundreds of civilian sectors are raising their voices, especially in the democratic environments. Scholars have to be open-minded for these demands. Third, we need to cooperate with Japan and China. In the Korean case, it needs a nexus for particularism in Korea and global communicative possibility. With regard to policies, we need to provide an policy suggestion especially in the relation with North Korea. Korea has encountered mixed situations: pre-modem, modem, and post-modem society. South Korea, as a divided nation, has constantly faced North Korea's threats. North Korean nuclear tests have been dealt with in a lot of researches. But in reality, researchers have not had complete visions on the matter. Policies cannot be separated with reality. The Korean IR scholarship needs to devote itself to finding ways to promote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Thus, Korean international scholars should hold a historical mission to devise grand suggestions for external policies for the nation and the region.

          • KCI우수등재

            한국에 있어서 국제정치/관계학 교육

            정진영(Chung Jin-Young) 한국국제정치학회 2007 國際政治論叢 Vol.46 No.S

            한국 국제정치학계는 지금껏 많은 반성을 해왔다. 미국의 이론을 직수입하여 쓰는 것에 대하여 반성했고 한국적 국제정치이론을 제대로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국제정치학 교육이 사회적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것에 대하여 반성했고, 학생들과 일반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더 많이 받지 못하는 현실을 부끄러워했다. 물론 한국의 국제정치학 종사자들이 이러한 반성과 자괴의 심정에 빠져 있었던 것만은 아니었다. 그동안 한국의 국제정치학 연구와 교육은 상당한 변화와 발전을 겪었다. 국제정치학 연구의 양과 질적 수준에 있어서 커다란 발전이 이룩되었고, 전통적인 정치외교학과의 틀을 벗어나 국제관계학과, 국제학부, 국제대학원의 형태로 교육의 내용과 방식에 있어서도 상당한 변화가 일어났다. 그러나 여전히 국제정치/관계학 교육에 대한 학계 안팎의 불만과 비판은 여전하다. 우리는 이 글에서 한국 국제정치/관계학 교육의 현황에 대한 명가와 개선방향을 제시하기 위하여 세 가지 작업을 하고 있다. 첫째 한국에 있어서 국제정치학 교육에 대한 수요를 국가부문, 민간부문, 시민교육부문으로 나누어 살펴보고 있다. 그리고 국제정치학교육은 이러한 다양한 수요를 모두 충족시키는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둘째, 현재 한국 국제정치학 교육은 다섯 가지의 주요한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론위주의 교육, 변화하는 현실에 대한 적응 부족, 교육과정과 내용의 표준화 결여, 국제정치/관계에 대한 시민교육의 부족 국제정치학 전공의 인기 상실 등이 그것들이다. 셋째, 이러한 국제정치학 교육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개선책으로 우리는 세 가지 변화를 주문하고 있다. 우선 국제정치학의 정체성을 세계화 시대에 적합하게 폭넓게 규정할 필요가 있다. 또한 현장경험과 사례교육을 확대하여 이론위주의 교육에서 탈피해야 한다. 그리고 국제정치학 교양교육 및 시민교육을 확대해야 한다. Dissatisfaction with international relations (IR) education has been a reality for long in the Korean IR academic community. Many representatives of the community have tried to analyze the extent and the reasons of the dissatisfaction and expressed their repeated self-criticisms as a way of asking the community to improve Korean IR education. However, the situation has little changed. Why is this so and how can we overcome this continuing impasse? To answer this question, we do three sets of works in the paper. First, we identify three kinds of needs for IR education in the contemporary world. The first is to satisfy the needs of the public sector, that is, to educate foreign policy decision-makers and advisers. For this purpose, IR education will be limited to the elite education. The second is related with the increasing demands of the private sector. In the era of globalization, non-state actors have been getting their relevance and importance in international relations. In order to effectively respond to this need, IR education should be broadened to include international commerce and global business in addition to international law and organization. The third is the need for civic education. In democracies, public opinion has great impact on foreign policy decision-making. Therefore, the good quality of public awareness of a nation's international relations is required for good foreign policy. Second, considering these needs for IR education, Korean IR community has failed to fulfil its obligations. Especially, we can identify five major aspects of the failure: theory-oriented, not realistic or case-oriented, education; inability to adapt to the quickly changing real world; lack of standardization of the educational program; insufficient civic education on IR; and the loss of popularity for the IR major. Thirdly, we recommend three main improvements to overcome this failure. First, we have to broaden our conception of the identity of IR so that it is fit to the real world of globalization. Second, we have to escape from the theory-oriented education by including lots of case studies and chances of real world experience in IR education. Finally, we have to pay much more attention to civic education on IR.

          • KCI등재후보

            한국전쟁 이전 미국의 한국의 가치에 대한 평가

            이철순(Lee Chul Soon) 한국국제정치학회 2003 國際政治論叢 Vol.43 No.1

            이 논문은 한국전쟁 이전 미국의 정책결정자들이 한국의 가치를 어떻게 평가하였는가를 검토한다. 미국의 군부는 미소간의 전면전 발생을 상정하고 그 경우 한국은 지상군을 투입할 정도의 군사전략적 가치는 없다고 시종일관 판단하였다. 이에 반해 국무부는 한국은 미소간의 위신 대결이 벌어지는 곳이기 때문에 미국의 국력을 상징하는 곳으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고 보았다. 국무부와 ECA 관리들은 적극적인 대한경제부흥정책을 통해 한국에서 미국의 신뢰와 위신을 고양시키려고 하였다. 한국의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경제적인 가치는 낮게 평가되었지만 일본에 대한 한국의 경제적 가치는 어느 정도 인정되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한국은 미국의 원조 달라를 기반으로 한일본의 상품시장으로서의 가치만 평가되었을 뿐 원료공급지로서의 가치는 평가되지 않았다. 종합적으로 볼 때 미국이 한국에 곽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다른 어떤 요인보다도 한국이 갖고 있는 상징적 가치 때문이었다. This paper discusses American estimation of Korean values before the Korean War. Among American prestige(symbolic value) at stake in Korea, Korean economic values or Korean military strategic values, what kind of interest did America mainly pursue? America mainly pursued prestige rather than Korean economic value. American decision makers thought that Korea was economically valuable for Japan's security which is closely connected with America's security. Korea was thought to be valuable not because it could provide food and raw materials for Japan. It was because it could serve as a commodity market for Japan if America would give economic aid to Korea. Compared to prestige, Korean economic value was not considered essential. American decision makers placed very low value on Korea in terms of military strategy, assuming that a future war with U. S. S. R would be general.

          • KCI우수등재

            국제정치분야의 경험적 연구에 관한 분석

            이상환(Lee Sang-Hwan) 한국국제정치학회 2001 國際政治論叢 Vol.41 No.4

            국제정치분야에서의 경험적인 연구는 정치학의 행태주의적인 접근이라는 과학화 운동과 함께 시작되어 현재까지 약 50년이 넘는 역사를 갖는다. 하지만, 국제정치분야에서의 분석의 대상이 인간으로서의 각 개인이 아닌 주행위자로서의 국가들이기 때문에 국가행태의 이해는 더욱 어렵다. 이렇듯 국제정치 연구의 본질에 관련되어 과학적인 이론의 형성과 예측이 어렵기 때문에 다른 분야에 비해 경험적 연구의 발전 속도는 상당히 더딘 편이다. 이미 본론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국제정치 연구 혹은 한국의 정치학 연구에 있어서 경험분석은 아직 외국에 비해 미흡한 단계에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즉, 1963~1997년 사이에 발간된 「국제정치논총」과 1959~1997년 사이에 발간된 『한국정치학회보』에 한정시켜 볼 때, 경험분석이 전체 국제정치연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4%(총 647편중 41편) 수준이며, 최근에 이르러 약간의 증가추세가 있을 뿐이다. 물론 1990년 이후로 발표된 논문의 절대수에 있어서나 혹은 사용기법의 측면에 있어서나 1980년대에 비해 경험분석이 약간 확대된 것은 사실이나, 이러한 경향이 획기적으로 발전될 기미는 아직 보이지 않는다. 정치학 분야 전반에 관련되는 문제이기도 하지만, 특히 국제정치 연구에서의 경험적인 연구의 발전을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점들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첫째, 경험적 자료의 수집에 있어서 새로운 방법이 이용되어져야 한다. 대부분의 기존 관련 연구들이 사용했던 양적인(quantitative) 자료인 집적통계자료 뿐만 아니라, 질적인(qualitative) 자료로서의 기록된 국제관련 사건들 또는 사례와 여론조사 등도 중요한 연구자료로 사용되어져야 한다. 둘째, 정치학에서 사용되는 방법이란 다른 과학적 방법을 사용하는 분야로부터 직접 유입되어온 것들이며, 국제정치학에서 사용된 대부분의 통계학적 방법이 바로 그런 추세를 보여주는 한 예가 되고 있다. 미시적인 분석과 거시적인 분석을 종합ㆍ조화시키는 맥락에서 다양한 고도의 방법을 시도하여야 한다. 연구 주제에 적합한 자료의 선택은 물론 자료의 성질에 적합한 연구방법을 선택함도 중요하지만, 연구가가 익숙한 방법만을 사용하려는 태도에서 벗어나 새로운 연구방법을 모색해 보아야 할 것이다. 셋째, 국제정치의 경험적 연구를 시도하는 학자들의 태도 또한 이 분야의 발전을 위해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다. 연구에서의 풍부한 자료습득과 적합한 방법의 선택을 위해서는 연구가들의 꾸준한 학문적 관심과 열의가 무엇보다도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정치학에서의 행태적인 연구의 시작이 인접 사회과학인 인류학, 심리학, 사회학, 경제학 등과의 접목에서 비록된 점을 감안한다면, 학제간의 연구 역시 국제정치 분야에서의 경험적 연구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베르사유평화체제의‘보편적 표준'과 한국과 일본의 이몽(異夢)

            김숭배(Soongbae Kim), 김명섭(Myongsob Kim) 한국국제정치학회 2012 國際政治論叢 Vol.52 No.5

            이 연구는 제1차 세계대전 이후의 새로운 세계질서를 위해 베르사유평화체제가 표방했던‘보편적 표준'으로서의 민족자결원칙과 국제연맹규약에 대해 한국과 일본이 가졌던 이몽(異夢)의 정치사적 의미를 다음과 같이 분석하고 있다. 첫째, 민족자결원칙은 유럽에만 적용되었을 뿐, 한국인들의 민족자결에 대한 기대는 수용되지 않았다. 대신 일본이 추구했던 아시아-먼로주의가 용인되었다. 한국은 베르사유평화체제를 구성하는 독립적 일원이 될 수 없었고, 일본제국의 일부로 취급되었다. 한국인들은 민족자결원칙에 대한 이상이 수용되지 못한 것에 좌절했지만,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통해 민족자결원칙을 계승하려는 노력을 지속했고, 1948년 대한민국에 대한 국제적 승인이 이루어졌다. 둘째, 일본은 5대 전승국의 일원으로서 국제연맹규약에 인종평등조항을 삽입하고자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베르사유평화조약문에 포함된 국제연맹규약의 서문에는 국제연맹 가맹국들 간의 평등관계 만이 규정되었다. 인종평등조항의 삽입이 좌절된 이후, 일본과 일부 아시아인들 사이에서는 베르사유평화체제가 표방하는‘보편적 표준'의 보편성에 대한 의혹이 증대되었고, 아시아연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었다. This study deals with Korea's pursuit of national self-determination in the Versailles Peace System and how their pursuit was obstructed. In addition, this study illustrates how the Covenant of the League of Nations within the Versailles Peace System was an obstacle to Japan's pursuit of racial equality. The conclusions of this paper are as follows: First, the Versailles Peace System had attempted to establish a ‘universal nomos.' However, the principle of national selfdetermination was applied only to European sphere, while Korean national self-determination was not accepted within the Versailles Peace System. Instead, the Japanese Asian Monroe Doctrine was implemented. Korea was incorporated into the Versailles Peace System only as part of Japan. Second, as a member of the “Big Five”, Japan attempted to insert a racial equality provision into the preamble of the Covenant of the League of Nations without success. Among many Japanese and some other Asians, this frustration led to an increased skepticism on the universality of the ‘universal nomos' of the Versailles Peace System and to an increased interest in Asian solidari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