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기획특집 : 사물인터넷 ; 실험계획법과 데이터 분석 기반의 제조공정 최적화를 위한 정보 시각화

          김재천 ( Jae Chun Kim ), 진선아 ( Seon A Jin ), 박영희 ( Young Hee Park ), 노성여 ( Seong Yeo Noh ), 이현동 ( Hyun Dong Lee ) 한국정보처리학회 2015 정보처리학회논문지. 소프트웨어 및 데이터 공학 Vol.4 No.9

          데이터 시각화 기술은 다양한 데이터와 그 분석 결과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줌으로써 제조현장과 같은 실제 산업현장에서도 그 유용성이 기대되고 있다. 제조현장에서 발생하는 대량의 데이터는 제조 기술의 표준화를 위한 기반 데이터가 될 수 있으며 제조공정의 개선을 위하여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실험계획법과 데이터 분석 기반의 제조공정 최적화를 위한 정보 시각화 방법을 제안한다. 데이터 분석 결과의 정보 시각화를 통하여 작업 현장에 이해하기 쉬운 분석 결과를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불량원인을 감소시키고 제조공정을 개선시킬 수 있다. Data visualization technology helps people easily understand various data and its analysis result, so usefulness of it is expected in the real industrial manufacturing sites. The large amount of data which is occurred at the manufacturing sites is able to fulfill very important roll to improve the manufacturing process. In this paper, we propose an information visualization for the manufacturing process optimization based on design of experimental and data analysis. The manufacturing process may be improved and be reduced cause of faulty by providing the easy-process analysis to understand the operation site through the information visualization of data analysis result.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후보

          특별기고논문(特別寄稿論文) : 미맘사학파의 신관 연구

          김재천 ( Jae Chun Kim ) 한국사상문화학회 2009 韓國思想과 文化 Vol.50 No.-

          신들의 천국인 인도에는 물신숭배·정령숭배·다신론·일신론·신비주의·범신론 등 다양한 신관들이 혼재하고 있다. 이 글은 고대 정통주의의 하나인 미맘사학파에 한정하여 그 신관을 알아보고자 한 것이다. 미맘사학파는 형이상학적 실재라든가 우주적 진리에 대한 주장보다는 현실적 실제적인 제사를 통하여 구체적인 인간적 행복을 달성할 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신에 대한 관념도 다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성을 지닌다. 미맘사학파에서 제사의 효능을 주장할 수 있는 근거로 제시하는 것은 ‘아푸르바'라는 초월적인 힘이다. 그것은 공물과 신을 사용하여 행하는 제사로부터 발생하는 인과적인 에너지를 뜻한다. 즉 제사를 잘 행하면 그 효력은 자동적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 미맘사학파 특유의 신관이 나타난다. 신이 인간의 행복 발생을 위한 보조적 수단으로 전락하는 것이다. 유신론적이면서도 그와는 모순되는 듯한 자력신앙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There are blended various views on gods-fetishism, animism, polytheism, monotheism, mysticism, pantheism etc.-in India. An object of this thesis is to inquire the view on gods in mimamsa school. mimamsa school asserts achievement of human happiness through practical and realistic sacrificial rites than metaphysical reality or cosmic truth. So the view of gods in mimamsa is very unique. mimamsa school presents `apurva(transcendental potency)` for foundation of rites`s efficacy. That means causal energy which rites originate via offerings and gods. Namely rites create benefits spontaneously. Gods`s phase degrades to assistant means for mortal welfare. mimamsa school contends faith by human`s own exertion which seems inconsistent to theistic faith.

        • KCI등재

          부시 행정부의 세계전략(Grand Strategy)과 미국의 이라크와 북한에 대한 외교정책

          김재천(Kim Jae chun), 조용규(Jo Young Kyu) 한국국제정치학회 2006 國際政治論叢 Vol.46 No.3

          부시 행정부는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에 대한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무력침공을 감행하였으나, 핵개발 의혹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위협에 대해서는 수통적인 외교협상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 본 연구는 부시 행정부가 이라크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의혹에 상이한 정책적 선택을 한 배경을 고찰해 보고, 북한과 이라크에 대한 미국의 정책선택을 설명함에 있어 현실주의 국제관계이론에 바탕을 둔 일련의 기존 해석들의 적실성을 검토한다. 미국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문제 해결에는 군사적 행동을 취하지 않으면서 이라크에 대해서는 전쟁을 감행한 정책선택은 강대국들이 시스템 내 세력 균형의 상대적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세력균형이론의 일반적 시각과 일치하지 않는다. 북한의 군사력이 미국의 무력사용을 효과적으로 억지할 수 있었다는 현실주의적 해석과 “위협에 대한 인식(threat perception)"을 강조하는 현실주의적 해석도 부시 행정부의 상이한 정책선택을 적절하게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본 연구의 주된 논지 중 하나는 이라크와 북한에 대한 미국 외교정책의 차이는 “공세적 현실주의(offensive realism)”의 시각으로 보다 잘 설명될 수 있다는 것이다. 본 연구는 미국을 중심으로 한 “단극 패권체제(unipolar hegemonic system)”를 유지, 강화 하려는 부시 행정부의 세계전략을 이해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즉, 미국중심의 일극 패권체제를 구축하려는 미국의 세계전략이라는 큰 틀 안에서 이라크와 북한은 각기 다른 전략적 함의를 가지고 있었으며, 따라서 부시 행정부가 이라크와 북한이라는 비슷한 불량국가(rogue states)를 상대로 다른 정책을 선택한 것이다. In order to cope with the threats of WMDs in Iraq the Bush administration resorted to war, whereas it virtually ruled out military options to resolve North Korean nuclear issues. This paper investigates the motivations behind the divergent foreign policy choices of the Bush administration toward two similar rogue states, namely Iraq and North Korea. In doing so, it attempts to evaluate properness of existing realist interpretations of US foreign policy differences toward Iraq and North Korea. That the US rushed to war against Iraq while procrastinating on North Korean nuclear issues presents something of a puzzle to conventional wisdom of realist IR theories which postulates that great powers closely observe changes in relative capabilities in the international system and respond accordingly. Realist explanations factoring in 'deterrent capabilities' of North Korea's military power and 'threat perception' similarly leaves some of the important issues unaddressed. One of the major arguments of this paper is that the policy difference of the US toward two countries could be explained to a substantial extent through theoretical lens of 'offensive realism.' This paper also concludes that a more complete account of different policy choices of the US should be embedded in the context of discussing the grand foreign policy strategy of the Bush administration to create and sustain Pax Americana-the unipolar American hegemonic system. In the big picture of its grand strategy to pursue American hegemony, Iraq and North Korea appeared to have different strategic implications to the Bush administration, thereby calling for different foreign policy approaches to two similar 'rogue' state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연구논문 : 오바마 행정부의 출범과 미국의 대 한반도 안보정책 함의

          김재천 ( Jae Chun Kim ) 서울대학교 미국학연구소 2009 미국학 Vol.32 No.2

          Making of US foreign policy is expected to undergo no small amount of change as new Democratic President, Barack Obama has taken the office. US foreign policy will take a turn for a more Liberal Internationalist approach under the Democratic Obama administration, and Obama`s policy toward Asia and Korean peninsula will proceed under the broad framework of Liberal Internationalist foreign policy tradition of the Democratic Party. During the Bush administration Asia did not receive a fair share of attention from the US, because the US had been largely preoccupied with Iraq. It is expected that strategic importance of Asia to the US will loom larger under the Obama administration. President Obama will attempt to maintain peace and order in Asia by preserving and strengthening traditional alliances and partnerships. Additionally, his administration will strive to adjust to new regional trends towards multilateralism. Obama`s inauguration is unlikely to change basic tenets of Korea-US alliance. The decision to strengthen and upgrade the alliance partnership had been arrived at by previous administrations in both countries after lengthy discussion for a long period of time. Obama administration is not in a position to ignore this consensus without any apparent reasons. Obama acknowledges that Korea-US alliance has been a remarkably strong and successful one and that ties that bind the two countries proved to be very resilient. In the spirit of upgrading Korea-US alliance from defense-based one to a more value-based, future oriented one, the new administration in the US will ask Korea to expand alliance responsibility and join in efforts to counter terrorism in Afghanistan. It is speculated that Obama might adopt a more diplomatic and friendlier approach to North Korea and problems associated with North Korea. But if Obama thinks that diplomatic options are exhausted and North Korea does not reciprocate American goodwill and refuses verifiable dismantlement of nuclear weapons, it should not come as a surprise to see Obama`s policy toward North Korea revert to that of early George W Bush.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