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초등학교 아동의 가정 내 미디어교육 교재개발을 위한 기초조사 연구 - 아동의 미디어 이용 실태에 따른 학년별, 성별 차이 분석

          김은규(Kim Eun-Gyoo),김성벽(Kim Sung-Byuk) 한국출판학회 2008 한국출판학연구 Vol.34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rame up media education text for Primary-school parents in a home life section. To put it concretely, this research analyse children media use conditions of children who being in primary-school in order to build media education texts. For this aims, this study use survey research method:the samples are taken in primary-school parents attached to University in nationwide. In sum, The parents who care high-level primary school children want media education about the appropriate skill of Internet use and TV viewing;and media education text frame up to forster media use regulation, to improve the capacity of media use, to protect against noxious media contents.   이 연구는 학부모들이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미디어교육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미디어교육 교재의 내용을 구성하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초등학교 아동들의 가정내 미디어 이용 실태를 분석함으로써, 가정에서 중점을 두고 진행되어야 할 미디어교육교재의 내용을 구성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를 위해 전국 범위의 초등학생 학부모들 대상으로 가정 내에서 진행되는 아동의 미디어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결과를 종합해 보면, 전반적으로 자녀의 학령이 높을수록 학부모들도 자녀의 인터넷과 TV 사용과 관련된 미디어 교육 내용에 대한 요구가 높다고 할 수 있다. 나아가, 그 내용은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행동을 통제할 수 있도록 미디어 이용규칙을 정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내용(이용 규칙), 무조건적인 억제보다는 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활용능력 제고), 미디어 유해성으로부터의 예방 교육(유해성 예방) 등의 영역으로 정리된다. 요컨대, 초등학교 아동을 위한 가정 내 미디어교육 교재의 구성은 학년별 수준을 달리하는 가운데, 미디어의 이용규칙, 유해성 예방, 활용능력의 제고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 KCI등재

          문화시장개방, 국제규범, 글로벌 거버넌스

          김은규(Eun-Gyoo Kim) 한국언론정보학회 2006 한국언론정보학보 Vol.35 No.-

          신자유주의적 세계화가 강화되면서 문화시장 개방을 둘러싼 국제사회의 논쟁 역시 강화되고 있다. 사장개방 촉진자들은 문회영역의 생산물 역시 타 상품과 같은 조건에서 다루어져야 한다고 강변한다. 이의 반대자들은 문화란 개인과 공동체의 의식과 정체성에 영향을 주는 것이기에 상품교역에 있어서도 예외성이 인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같은 문화시장 개방을 둘러싼 국제 관계의 흐름은 국제사회의 의사결정과 관리에 대한 규범 창출의 이론적 틀을 제시하는 '글로벌 거버넌스(Global Governance)'의 중요성을 부각시킨다. 이에 본 논문은 문화시장 개방을 둘러싸고 서로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국제규범과 이의 행위자들에 대한 고찰을 글로벌 거버넌스라는 관점을 통해 살펴보고 있다. 구체적으로 문화시장 개방을 촉진하는 WTO, GAIT, GATS와 같은 국제협약 및 행위자들을, 그리고 그 반대편에 위치하면서 '문화적 다양성' 논의를 이끌고 있는 국제협약 및 행위자들을 글로벌 거버넌스 라는 틀 속에서 검토하고 있다. 이를 통해 본 논문은 문화시장 개방을 둘러싼 논쟁과 충돌은 패권국가의 힘에 기반한 국제질서가 아니라 다양한 국제사회의 행위자들이 참가하는 글로벌 거버넌스의 구축을 통해 그 해결책이 모색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As neoliberal Globalization is reinforced, the debating of international stage about cultural market is heated up. People who insist market opening claim that cultural product has to be handled in condition such as other goods. However, the dissenter of cultural market-opening assert 'cultural exception' in goods trade because culture affects in individual and community consciousness and identity. The dispute encompassing cultural market raise the concept of Global Governance which presents theoretical frame about international society's decision-making and administration. Thus, this article explore international norms which encompass cultural market and its stakeholder through Global Governance frame. Specifically, first, this article review the theory of Global Governance. Second, this article examine international norms such as WTO, GATT, GATS, and also study its opponent who advocate 'cultural diversity'. Consequently, this article argue that the debating and conflict about cultural market should be resolved, not by hegemony state, by Global Governance frame which all stakeholder take part in.

        • KCI등재

          다윗과 골리앗을 넘어서

          김은규(Eun-Gyoo Kim) 한국언론학회 2005 韓國 言論學報 Vol.49 No.2

          커뮤니케이션과 문화연구의 영역이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안미디어에 대한 논의는 주변부에 머물러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편에서는 대안미디어의 정체성과 이론화에 대한 검토가 주류 미디어에 비판적인 미디어 실천가들과 학자들에 의해 끊임없이 모색되어 왔다. 대안미디어의 정체성에 대한 초기 논의는‘주류 미디어에 반/대응하는 그 무엇’이라는 맥락에 기초해 있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대안미디어 논의는 이러한 이분법적 관점을 극복하고, 대안미디어가 단순히 주류에 대항하는 그 무엇이 아니라 그 자신만의 독특한 내용성과 방식을 가지고 있다는 대안미디어 고유의 정체성 찾기로 전환된다. 이의 대표적인 것으로는 애턴(Atton)의 ‘대안미디어’, 다우닝(Dowing)의 ‘급진적 미디어’, 로드리게즈(Rodriguez)의 ‘시민미디어’논의를 들 수 있다. 이들은 서로 상이한 용어 차이에도 불구하고, ‘사회운동의 활성화’ 혹은 ‘시민의식의 일상적 실천’이라는 관점 속에서 대안미디어의 개념화와 이론화를 모색한다. 이에 본 논문은 대안미디어를 주류에 대항하는 개념으로 파악하는 이분법적 관점을 벗어나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대안미디어의 정체성과 쟁점에 대한 학술적 흐름을 살펴보고, 이들의 논의를 분석 재정리한다. This article analyzes and reviews the studies of alternative media in Western In order to discover a newly concept and theory of alternative media. Before 1990's, the basic concept of alternative media is based on binarism and antagonism, and then, this concept has changed by critical scholar and activist who have strongly criticize binarism. Its representative theories are Downing's 'Radiacl media', Atton's 'Alternative media', and Rodriguez's 'Citizens' media'. Despite of the difference of terms, these theorise focus on the concept of democracy, social movement, and public sphere. By critical reviews and rearrange above theories and key concept, this article also argues to beyond the binarism, and try to conceptualize the identity of alternative media.

        • KCI등재

          초국적 사회운동과 인터넷 네트워크의 역할에 대한 연구

          김은규(Eun-Gyoo Kim) 한국언론학회 2005 韓國 言論學報 Vol.49 No.5

          본연구는 사회운동 진영의 인터넷 활용 전략탐색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구체적으로 본 연구는 새로운 사회운동의 흐름을 형성하고 있는 초국적 사회운동과 이의 조직자로서 인터넷 네트워크 역할에 초점을 두고 있다. 1990년대 이후, 신자유주의적 세계화가 심화되면서 글로벌 시민사회 진영은 '대안적 세계화'를 주장하는 초국적 사회운동을 전개했다. 초국적 사회운동의 특징은 첫째,각국에 기반한 사회운동그룹의 연대가 전 지구적 차원으로 진행된다는 것이며,이들의 저항은 대규모 동원이라는 형태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둘째, 초국적 사회운동은 인터넷 네트워크를 매개로 이루어지며, 인터넷 네트워크는 그 자체적으로 사회운동의 조직자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에 본 연구는 초국적 사회운동의 조직자로서 주목을 받고 있는 독립미디어센터(IMC)의 운영원리와 구조를 평등성,다양성,접근성/개방성의 원리에 접목해서 분석하고 있다. 그 결과, 독립미디어센터(IMC)는 공개적 퍼블리싱,하이브리디티(hybridity) 뉴스전송, 탈중심적 유기체적 네트워크,민주적 의사소통구조를 통해 초국적 사회운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또한 그 자체적으로 초국적 사회운동이 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This study explored strategic and practical usage of Internet by Global civil society regime. Since the mid-1990s, as the neoliberal globalization have been strengthened, the global civil society regime also have developed transnational social movement to advocate 'Alternative Globalization' or 'Global social justice'. The features of transnational social movement are these: first, the solidarity of social movement groups which are based on individual in their nation is organized on a global scale, and the mobilization to protest neoliberal international institutes and meetings is formed on a grand scale; Second, transnational movement is mediated obviously through Internet network, and the Internet network has functioned as an organizer by itself. On that reason, to examine the role of Internet network in transnational social movement, this study analysed the 'Independent Media Center(IMC)' network which facilitates and represents transnational social movement. As a result, I can find that the IMC has worked for and through these principles: open publishing, hybridity newswire, decenteralized network system, democratic communication, volunteering, non-profit. Based on these operational principles, the IMC has organized and supported the transnational movement, and the IMC has become a transnational social movement by itself.

        • KCI등재

          "지역신문 지원 조례(안)" 비교분석을 통한 현실적 쟁점 고찰

          김은규 ( Eun Gyoo Kim ),최낙진 ( Nak Jin Choi ) 제주대학교 법과정책연구소 2014 法과 政策 Vol.20 No.3

          2004년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이 제정되어 지역신문에 대한 지원을 공적지원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다. 지역신문에 대한 공적지원은 지역의 여론다양성 확보를 국가가 적극적으로 지역신문을 진흥시키겠다는 의지의 산물이다. 중앙정부의 지역신문 지원정책에 힘입어 각 지역자치단체에서도 지역신문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지역신문의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2010년 경상남도에서 최초로 지역신문 지원 조례가 제정된 이후 부산, 충남 등 광역자치단체와 서울 동작구, 경기도 의정부시 등 기초자치단체에서 조례가 제정되었다. 더불어 경기도, 충청북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광주광역시 등에서도 지역신문조례 제정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조례가 제정되었거나 현재 논의 중인 지자체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사항은 조례를 통해 지역신문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모두 공감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원 조례에 대한 이견들로 인해 일부 지자체의 조례 제정이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각 지자체에서 제정되어 운용되고 있거나 아직 논의 중인 조례안 검토를 통해 지역신문 지원 조례의 현실적 쟁점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해 보았다. 검토 결과 첫째, 지원대상의 범위의 문제로 인터넷신문의 포함 여부, 둘째, 지원 자격의 조건으로 지원기준의 절대 요건과 우선요건의 문제, 셋째, 상위법인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과의 차별성, 넷째, 지원 조례에 따른 재원의 형성, 다섯째, 지원조례 운용을 위한 위원회의 구성 등의 문제가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조례 제정의 방향성과 관련해 선택과 집중의 원칙이 유지되어야 한다는 것, 지방자치단체의 홍보예산 문제가 지역신문 지원과 연동되어 지역신문 난립의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는 것, 지역별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독립성과 공정성이 확보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쟁점을 해결하기 위한 현실적 대안으로는 첫째, 지역신문 지원과 관련 연차별 지원 대상을 구분하여 진행, 둘째, 개별 신문사별 지원 방식 대신 기획취재 사업, 소외계층교육 사업 등과 같이 사업별 공모제 실시, 지역사회 공헌을 고용인원, 세금, 4대보험 지급 등 지역의 고용 안정과 기여 면에서 가중치를 크게 두는 방안을 고려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고 있다. Support for local newspaper has been carried out in a public support level, after the special law of supporting local newspaper development in2004. The public support for the local newspaper is the product of the government``s will to improve the local newspaper by acquiring the opinion diversitiy in local community. Along with the central government``s supporting policy for the local newspaper, regional governments also try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local newspaper by establishing the local newspaper supporting ordinance. After the first local newspaper ordinance was enacted in Gyeongsan Province in 2010, the same ordinance was established in municipal corporations like Busan, Chungnam and local governments like Seoul Dongjak gu, Gyeonggi Province Ujjeongbu. Also, the movement for enacting the local newspaper ordinance is very active in Gyeonggido, Chungcheongbukdo, Jeonlado, and Gwangju city. The common thing that is confirmed both in local communities in which the ordinance was established or is being under discussion is the acknowledgement that the support for the local newspaper is needed through the ordinance. However, due to the discordance in opinions about the supporting ordinance, the process of enacting the ordinance is undergoing the difficulties in some regional communities. Therefore, this paper reconsiders the realistic issue in the local newspaper supporting ordinance and finds the better solution by analyzing the ordinance which is either being actually performed or being under debates. After thorough analysis, five issues are recognized; first, whether internet newspaper is included in terms of coverage of supporting, second, absolute condition and priority condition in terms of the qualification of applying, third, the difference from the special law of supporting the local newspaper``s development which is in a higher rank, fourth, securing finances after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fifth, establishing the committee for operating the ordinance. So this study emphasizes that select and concentration principal should be maintained in terms of the direction of the ordinance, that publicity budget of the regional communities should be connected with the support for the local newspaper in order to remove the cause of excessive establishment of local newspapers, and that independence and fairness of the local newspaper development committee should be secured. In order to solve the issues, the solutions with realistic base are first, to carry out the ordinance by dividing the subjects for the annual support of the local newspaper, second, to put more importance in employment security and contribution in local community such as tax, four major insurance, employment rate by having contests for individual businesses like covering a in-depth case or a special feature, and educating underprivileged class.

        • KCI등재후보

          근대 잡지를 통해 본 1920/30년대 ‘라디오 방송’의 수용에 관한 연구

          김은규(Kim Eun Gyoo) 한국출판학회 2015 한국출판학연구 Vol.41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1927년 2월 16일 경성방송국이 개국했다. 일제 강점기 하에서 등장한 경성방송국은 식민통치를위한 도구로 기능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이 땅에 근대성을 전파하는 근대 미디어이기도 했다.이에 본 연구에서는 1920/30년대에 활발하게 발행되었던 《별건곤》과 《삼천리》를 통해 근대 미디어로서 라디오가 어떠한 표상으로 수용되었는지를 살펴본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조선의 근대 지식인들은 근대 과학기술의 산물로서 라디오에 대해 분명히 인식했다. 과학적 원리를 통해라디오가 세계를 연결하는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라는 것을 분명히 전달하고자 했으며, 이러한과학기술 역량이 조선에도 축적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명의 이기로서 라디오가 가진자와 지배자의 이익에 우선한다는 것도 직시했다. 라디오는 근대적 공간과 풍경을 새롭게 만들어 낸다는 것에도 주목했다. 라디오 방송을 하는 경성방송국은 서울의 새로운 구경거리가 되기도 했고, 지붕위에 라디오 안테나를 매단 문화촌 역시 새로운 근대적 풍경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또한 거리의 라디오확성기는 근대 문명의 도구를 활용한 새로운 마케팅 수단으로서 활용되면서 근대적 거리 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라디오는 또한 연예오락 프로그램을 통해 식민지 조선에 근대적 대중문화를 전파하기도했다. 1920/30년대의 근대 잡지 《별건곤》과 《삼천리》는 이같은 라디오의 역할을 기록하고 전파했다. 신문물에 경이를 표하면서 우리 조선도 이러한 신문명을 만들어내는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또한 라디오라는 신문명과 결합하는 대중문화를 지원하기도 했으며, 그 부작용을 날카롭게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근대성의 매개자로서 라디오에만 집중했지, 식민지 통치 도구로서의 라디오의 모습에는 소홀했다는 아쉬움을 보여주기도 했다. In 16th Feburary 1927, Gyeongseong Broadcast Station had launched. Gyeongseong Broadcast Station, which had been operating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had functioned as an apparatus of occupation. But it also regarded modern Radio media system which spread the modernism. So, this study examine how Radio had accepted in modern Korea and what radio represented relations with modern life. For this, this study review modern reading material 《Byeolgeongon》 and 《Samcheonri》, which widely read in 1920s-1930s as popular magazines. To sum up this study, modern Korea’s intellectuals were obviously perceived Radio to be creature of modern science and technology; they conveyed that Radio is new technology and communication system to linking the world and emphasized this kind of scientific ability must accumulate in modern Korea. They also understood modern conveniences like Radio serve to promote benefit of bourgeois and dominator. On the one hand, Radio as a modern material set the modern life fashion in street and cityscape; Gyeongseong Broadcast Station become known as a sightseeing building, and modern village which install radio antenna on the roof also created modern landscape. Radio loudspeaker was utilized for fresh marketing technique. On the other hand, radio broadcasting created and spread the modern mass-culture through entertainment program such as popular music, radio drama, comic monologue. 《Byeolgeongon》 and 《Samcheonri》 as modern reading materials reported and delivered these Radio’s features and social phenomenon; They bolstered the modern mass culture which connected radio and pointed out the adverse reaction. Like this, these two magazines mainly focused Radios’s feature as a mediator of modernism, but they were careless about the another radio’s feature closely related with an apparatus of colonial occupation.

        • KCI등재

          지역신문 기자들의 시민저널리즘에 대한 인식과 평가에 대한 연구

          김은규(Kim Eun-Gyoo) 한국지역언론학회 2010 언론과학연구 Vol.10 No.4

          이 연구는 지역신문 기자들이 시민저널리즘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인 연구영역은 첫째, 시민저널리즘에 대한 지역신문 기자들의 일반적 인식, 둘째, 지역신문에서 시민저널리즘 적용에 대한 인식, 셋째, 시민저널리즘의 적용 방식 및 평가에 대한 것이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전북지역 일간신문기자들을 두 집단으로 나누어 개방형 e-메일 서면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1집단은 전북지역의 일간신문 편집국장들이며, 2집단은 시민저널리즘을 실천하고 있는 전북지역 3개 지역신문 소속 기자들이다. 논의를 종합해 보면, 지역신문 기자들의 시민저널리즘에 대한 인식은 긍정적이다. 시민저널리즘은 시민 및 지역사회 의제 설정, 다양한 의견수렴, 시민과의 상호 소통, 전문성 강화라는 장점을 제공한다고 바라보고 있다. 그러기에 시민저널리즘의 접목이 지역신문의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아울러 조사대상 지역인 전북지역에서 실재적인 시민저널리즘의 실천은 시민기자제의 유형으로 적용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시민기자제에 대한 평가로는 시민과 함께하는 신문, 지역신문에 대한 관심 유발, 지역의제 공론화, 인력부족의 어려움 해소 등을 손꼽았다. 반면, 시민기자제 운영 문제, 자발적 참여 문제, 기사작성 방식, 재정적 문제 등을 어려움으로 호소하고 있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시민기자제도 중심의 시민저널리즘 실천을 뉴스룸 확장 모델로 보고, 이의 국내적 의의 및 문제점과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This research focus on how Journalist they who work in local Newspaper understand and estimate for civic journalism. For this, e-mail interview was done for low data. Twenty journalist who works in local newspaper in Jollabuk-do participate in this research: First group is consist of 9 chief-editors, and second group is composed of 11 local newspaper reporters. There are 11 daily newspaper in Jollabuk-do province, but only three newspapers carry out a Civic journalism. The result show below. They all take an affirmative view of Civic journalism. And Civic journalism do and will be positively act for the revitalization of Local newspaper. In addition, Citizen-reporter system was mainly practised as the adoption of Civic journalism. However, voluntary participation, financial affairs, the skill for writing, and the reporter's another load for citizen-reporter system arise from the adoption of Civic journalism in local newspaper. So, This article name citizen-reporter system as 'newsroom expansion model', and explain the sense and key subjects.

        • KCI등재

          정규방송 도입 이후 공동체 라디오 운영구조 및 정책에 대한 평가적 고찰

          김은규(Kim, Eun-Gyoo),최성은(Choi, Sung-Eun) 한국지역언론학회 2013 언론과학연구 Vol.13 No.3

          공동체 라디오가 정규사업으로 전환된 지 4년이 경과했다. 공동체 라디오는 애초 2003년부터 소출력 라디오라는 이름으로 시범사업 기간을 가졌고, 2009부터 정규사업으로 전환됐다. 시범사업에서 정규사업으로의 전환은 공동체 라디오의 사회적 가치를 확인한 것이었고, 이에 따른 활성화 역시 기대 됐었다. 하지만, 공동체 라디오의 정책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여전히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정규방송 도입 후 공동체 라디오의 운영구조를 평가하고, 정책적 개선점이 무엇인지를 분석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언론학자 및 미디어단체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심층인터뷰를 실시했다. 연구내용으로는 첫째, 정규방송 도입 후 공동체 라디오 운영구조의 문제점, 둘째, 정책적 개선방안을 설정했다. 전문가들의 응답을 토대로 한 연구결과는 정규방송 도입 후 공동체 라디오 운영에서는 출력, 편성, 재정 등에서 여전한 한계를 지니고 있다는 것이며, 이에 공동체 라디오의 사회적 정의에 대한 명확한 정립, 출력 증강, 편성제한 폐지, 공적지원과 같은 정책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제시하고 있다. Community Radio has operating adapted it"s institutionalization since 2009 in Korea. Primarily, Community Radio Project which called "Low-Power Radio" introduced in 2004, and this project changed "Community Radio" and Broadcasting act contained it"s regulation. As result, Broadcasting agency licensed seven community radio Station and now these groups are operating based on regional community. But, Community radio group and civil society still require improvement of community radio"s regulation. So, this research focus on what are the main problems and it"s improvement conditions for community radio"s activation. For this, e-mail in-depth interview was done based on broadcasting experts. The result show below; first, definite concept and social definition of community radio is called, second, the power of station frequency must amplify for the station"s active running. third, program restriction should ease to allow community news and current events. fourth, public funding must need for stabile and continuable operation of community radio in Korea.

        • KCI등재

          1930년대 신문비평 잡지 <철필>에 대한 연구

          김은규(Kim, Eun Gyoo) 한국출판학회 2017 한국출판학연구 Vol.43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일제강점기 신문과 잡지가 1920년대 근대 조선 민중의 계몽과 민족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실천체로 작동하는 와중에 언론을 비평하는 신문평론 잡지가 1928년부터 출현하게 된다. 이 중 <철필>은 1930년 7월호 창간호를 발간한데 이어 1931년 1월까지 4호를 내면서 당시의 언론계 상황을 비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1930-1931년 사이에 발행된 신문평론 잡지 <철필>을 텍스트로 하여, 신문평론 잡지의 발행 배경과 그 논지는 무엇인가를 살펴보았다. 검토 결과, 1930-1931년에 발간된 신문평론 잡지 <철필>은 당대 언론계의 시대적 요구를 수용하는 기자들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언론인을 위한 이론서와 교양서였다. 그러나 시대적 상황에 순응하거나 순응해야 하는 기자 자신들의 처지를 질타하고 위문하는 자기 비판처이자 피난처이기도 했다. In 1920s, Korea was under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In those days, publishing business for Magazine and Newspapers activated as a campaign for enlightenment and to inspire independence. At that time, Newspaper review magazine, the title is ‘Cheol-Pil’, was launched in July 1930, and it was issued four times until January 1931. Although the ‘Cheol-Pil’ magazine was published just four times, it must be meaningful reference for understanding the condition of newspapers and journalism system during 1920’s-1930’s in Korea which under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So, this study explore the publishing intention and main issues of the ‘Cheol-Pil’ magazine. As a result, the ‘Cheol-Pil’ magazine is a kind of theoretical and practical guide book for journalist, and the work was conducted cooperating with that times of journalist together. However it was a kind of space for self-criticism and shelter, which for journalist themselves adopt to the colonial and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 KCI등재

          지역사회 초·중등학교의 방과후학교 운영을 통한 미디어교육 실천방안 연구

          김은규(Kim, Eun Gyoo) 한국지역언론학회 2012 언론과학연구 Vol.12 No.2

          아동청소년들의 미디어 이용이 일상화되면서 학교 내 미디어교육에 대한 관심과 실천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는 공교육기관으로서의 학교가 가지는 중요한 역할 때문이다. 본 연구는 전라북도 지역 초.중등학교의 방과후학교 미디어교육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미디어교육 전문 강사들의 경험을 분석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방과후학교 미디어교육 준비과정과 실행과정에서 유의해야 할 점, 그리고 지역사회 초.중등학교 방과후학교 미디어교육의 목표 및 현실 여건을 점검하고 있다. 분석 결과에서 의미있게 살펴볼 수 있는 내용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학교 미디어교육을 위해서는 미디어에 대한 지식과 더불어 교수법에 대한 지식이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방과후학교 미디어교육에 참가했던 전문 강사들은 교수법에 대한 문제를 공통적으로 제기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는 향후 미디어교육 강사 양성 과정을 구축하는데 있어서 유의해야 할 사항이다. 둘째, 효율적인 학교 미디어교육을 위해서는 관련 자료를 축적해 놓은 ‘교육자료 아카이브’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참여 강사들은 교육자료 아카이브를 통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자료가 더욱 풍부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셋째, 교육내용과 관련 유의해야 할 점은 아동청소년들의 미디어 경험과 일치하는 교육, 실기위주의 교육,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는 교육, 눈높이 교육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는 아동청소년들의 생태적 환경과 발달적 측면을 고려한 교육안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넷째, 현실적 측면에서 학교 당국의 관심과 지원이 학교 미디어교육의 중요한 변수가 된다는 점이다. 현실적으로 학교에서의 미디어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학교 교육의 주체인 교사, 학생, 학부형의 미디어교육에 대한 인식과 관심 여부가 중요하다. 교육 주체들의 미디어교육 관심 정도가 중요하며 이를 위한 다양한 접근 방법들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 현장 경험을 통해 제기되고 있다. 다섯째, 학교 미디어교육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규 교육과정과 미디어교육의 접목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참여 강사들은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학교 미디어교육을 위해서는 정규 교육과정에 미디어교육을 연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review the actual condition for media education in schooling. For this, this article analyze practical experience. Media education lecturers are dispatched for after-school media education program which operate in primary school and junior high school in North Jeolla Province. Through their experience we can search actual condition and the fact that suggest to improvement for schooling media education. The conclusions are summarized like these; First, media education lecturer must learning teaching skills as well as knowledge about media. There are so many variable in schooling, especially primary school and junior high school. So, lecturer make provision for their class. Second, materials archive is necessary to efficient media education because good materials serve good teaching. Third, the curriculum for media education must construct to reflect on children"s developmental stage and living environment. Fourth, actually, the support and concern of school authorities is very important resources for schooling media education. Fifth, for successful media education in schooling, media education program must combine with regular curriculum in official schooling.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