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언론정보학회 20년, 비판적 학술운동의 고민과 한계

        김서중(Suh-Jung Kim),김은규(Eun-Gyoo Kim) 한국언론정보학회 2008 한국언론정보학보 Vol.43 No.3

        한국언론정보학회가 창립된지 20년이 지났다. 이 글은 비판적 학술운동이라는 창립정신으로 출발했던 학회의 20년을 되돌아보면서 그 정체성을 점검하고자 했다. 논문은 크게 세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는 1980년대 후반에 태동되었던 비판적 학술운동이 한국사회의 변화와 맞물려 어떻게 변화되었는지를 살펴본다. 둘째는 비판언론학 진영의 학술운동을 표방하며 출발했던 ‘한국사회언론연구회’의 활동을 되돌아본다. 구체적으로 학회의 창립배경과 창립정신에 기반한 학술연대 운동, 언론연대 운동, 현안 대응 연대 운동 등의 활동을 점검한다. 셋째는 한국언론정보학회로 전환한 이후 학회의 활동 사항에 대한 점검이다. 학회의 20년을 되돌아볼 때, 무엇보다도 가장 큰 성과는 비판언론학의 학문적 영역을 확장시켰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학회의 외연 역시 성장하였다. 하지만 학회의 초기 정신과 정체성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여러 논란이 존재한다. 이에 본 글에서는 결론적으로 학회의 정체성 강화를 위해 사회적 현안에 대한 유기적 학술회의의 조직, 학보정체성 강화, 학문후속세대에 대한 지원, 분과활동의 활성화를 강조하고 있다. KACIS was established in 1988 for critical academic movement in communication area. For 20 years after establishment, KACIS has grown into major academic society.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reflection on the history of KACIS for 20 years. For this, this article review three areas on KACIS. First, It examine how critical academic movement that was initiated in middle of 1980s was changed in gear with Korean Society's shift. Second, It turn around the activity of 'Korean study group for society and communication', the predecessor of KACIS, which operate during 1988~1998. Third, it consider KACIS's activity after convert to association, during 1998~2008. When look back co 20 years of KACIS, first of all, the biggest fruit is to extend critical communication in academic area. However, several controversies exist about KACIS's identity. Conclusively, this article emphasize, for further development, organizing organic academic conference about social pending issue, strengthening journal's identity, fostering future academic generation, vitalizing research divisions.

      • KCI등재

        한국과 미국 일간신문의 정정보도 기사 비교연구

        임양준(Yang-June Im) 한국언론정보학회 2007 한국언론정보학보 Vol.37 No.1

        본 연구는 한국 일간지와 미국 일간지를 통해 보도된 정정보도 기사에 대한 특성과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주제별, 유형별, 발생원인별, 그리고 보도방식별로 내용분석을 통하여 정정보도문을 비교분석하였다. 연구대상으로는 한국 신문인 『조선일보』와 『한겨레신문』 그리고 미국 신문으로는 『뉴욕타임스』와 『샌프란시스코 크로니컬』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분석된 정정보도 기사는 총 1,736건이었다. 연구결과 두 나라 일간지의 정정보도 기사내용에는 차이가 나타났다. 첫째, 한국 일간지에 게재된 정정보도 전체 기사건수는 미국 일간지에 실린 기사건수보다 약 절반정도 적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둘째, 주제 면에서 한국 일간지는 사회(36.0%), 정치(18.3%) 그리고 경제(12.1%) 순으로 정정기사 건수가 많았고, 미국 일간지의 경우 문화(17.4%%), 라이프스타일(8.6%), 그리고 스포츠(7.0%) 순으로 오보기사 건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정정보도 유형별 분석 면에서 한국 일간지는 이름(26.2%), 사실오류관계(18.1%), 그리고 용어(15.8%) 순으로 정정기사 비율이 높았으며, 미국 일간지는 숫자(33.7%), 철자(12.1%), 그리고 날짜(5.6%) 순으로 오보비율이 높았다. 넷째, 한국 일간지의 경우 정정보도 발생 원인으로는 기사의 확인 소홀로 인한 원인(68.7%)이 가장 주된 원인으로 조사되었으며, 미국 일간지는 기자나 편집자의 단순실수(51.2%)가 오보기시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정정기사 보도방식 면에서 한국 일간지의 경우 두 종류의 형태만을 사용하여 정정보도문을 싣고 있으나, 미국 일간지는 6가지의 다양한 방식을 사용하여 정정보도문을 게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This study explores the corrections on the Korean and the U. S. daily newspapers for the characteristics and differences through the content analysis. For the research, Chosun Ilbo, Hankyoreh Shinmun, The New York Times and The San Francisco Chronicles are selected. The main differences between the Korean and American newspapers are as follows: Firstly, the average number of newspaper errors in Korean dailies are as half as little of those in the U. S. dailies. Secondly, regarding the subcategory of mistakes, the largest thematical number is the societal matters(36.0%), followed by politics(18.3%) and economy(12.1%) for the Korean newspapers. By contrast, errors in culture(17.4%) is the most frequently made by the American newspaper reporters and editors, followed by lifestyle(8.6%), and sports(7.0%). Thirdly, in terms of content of mistakes, errors in names(26.2%) that occurred the most, followed by misidentifications(18.1%) and mis-attribution(15.8%) for the Korean dailies; the errors in numbers(33.7%), spelling and typographical errors(12.1%) and date(5.6%) for the U. S. dailies. Fourthly, one of the critical reasons that mistakes occurred because Korean reporters are lack of double checking the stories; the U. S. reporters simply by overlooking the articles. Finally, the Korean newspapers make use of only two kinds of correction formats, while the U.S. newspapers use six different correction formats for their newspaper readers.

      • KCI등재

        ‘언론’ 관련 용어의 의미와 쓰임에 관한 한국과 일본의 차이

        이윤복(Yunbok Lee) 한국언론정보학회 2021 한국언론정보학보 Vol.110 No.-

        우리나라에서는 ‘언론(言論)’이라는 말이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일본은 전혀 그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글에서는 역사적 · 사회적 차원에서 이러한 언론 관련 용어의 의미와 쓰임에 관한 한국과 일본의 차이에 대해 검토해 보았다. 그 결과, 유교적 공론 정치의 토대가 정비되어 있었고 대간 언론 문화에 기반을 둔 언로 사상 및 성리학 보급에 따른 인간 중심 사상이 크게 발달한 한국에서는 근대 신문 생성기에 정론지가 크게 발달한다. 그리고 이러한 신문은 시사 잡지 부문을 주도하고 방송 부문에도 관여한다. 이러한 가운데 ‘기본적으로 사람 사이의 소통을 의미하는 언론’이라는 말이 여러 매체를 총칭하거나, 커뮤니케이션 관련 모든 현상을 포괄하는 용어로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분쟁이 발생하면 쌍방 모두를 처벌하는 겐카료세이바이(喧嘩両成敗) 관행이 역사적으로 뿌리를 내려, 언쟁은 극력 억제되는 가운데, 메츠케(目付)와 같은 감시 기구가 크게 발달한다. 이와 동시에 자연 친화적 종교인 신도 및 사람과 사물이 서로 전화(轉化)한다고 보는 불교가 널리 보급된다. 이러한 가운데, 근대 신문 생성기에 먼저 나타난 정론지(대신문)가 성장하지 못하고 오히려 대중지(소신문)가 성장하여 지금으로 이어진다. 또한 시사 잡지 부문은 이러한 신문 부문과 무관한 형태로 입지를 구축하며, 방송 부문은 신문과는 그 성격이 다른 매체라는 인식이 형성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여러 매체를 포괄하는 고유의 용어는 나타나지 않으며, 신문, 잡지, 방송의 보도 및 논평 활동을 아우르는 용어로는 저널리즘이 사용되며, 그리고 프로파간다를 대신하여 사용되기 시작한 매스 커뮤니케이션이나, 기본적으로 매체를 의미하는 용어인 미디어가 커뮤니케이션 관련 모든 현상을 포괄하는 용어로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The term eonron (言論) is widely used in Korea, but seemingly not at all in Japan. In this article, we reviewed the differences between Korea and Japan regarding the meaning and use of these media-related terms in both historical and social contexts. In Korea, which developed human-centered ideas based on the spread of Daegan Eonron (臺諫言論) and Neo-Confucianism, newspaper quality developed significantly in the modern newspaper generation period. These newspapers lead the magazine sector and are also involved in the broadcasting sector. Meanwhile, the term eonron, which basically means ‘communication between people,’ came to be widely used as a term that covers various media or all communication-related phenomena. However, In Japan, there is a practice of ‘Kenka Ryoseibai’ (喧嘩両成敗) that punishes both sides in the event of a dispute, thus amid extreme suppression of disputes, surveillance organizations such as Metsuke(目付) are developed. At the same time, a nature-friendly religion and Buddhism, which includes the belief that people and things are transmitted to each other, have been popularized. Meanwhile, quality newspapers, which first appeared in the modern newspaper generation period, did not grow, but rather, mass papers grew, leading to the present situation. In addition, the magazine sector has established a position independent of the newspaper sector, and the broadcasting sector is perceived to be a different medium from that of the newspaper. In this situation, unique terms covering multiple media do not appear, and journalism is used as a term encompassing the reporting and commentary activities of newspapers, magazines, and broadcasts. Additionally, mass communication, which began to be used in place of propaganda, is used as a term encompassing all communication-related phenomena.

      • KCI등재

        한국의 민주화, 시장화와 언론노조운동

        신광영(Kwang-Yeong Shin) 한국언론정보학회 2012 한국언론정보학보 Vol.57 No.1

        이 글은 한국의 언론노조운동의 전개 과정과 당면 과제를 논의한다. 언론노조운동은 미디어 지니는 독특한 생산물인 정보의 특성으로 인하여, 권위주의 체제 하에서 국가의 억압과 규제를 받아 왔다. 민주화를 계기로 이러한 억압과 규제가 어느 정도 약화되었지만, 언론노조운동은 자본의 억압과 규제에 저항하는 노조의 인정투쟁과 편집권 독립투쟁을 동시에 수행해야 했다. 동시에 노동시장 조직으로서의 언론노조는 고용안정과 임금보장을 추구해야 한다는 점에서 언론노조운동은 정치적 차원과 경제적 차원의 이해를 요구한다. 1990년대 후반 들어서 직접적인 국가의 미디어 통제는 약화되었지만, 미디어 시장경쟁이 가속화되고, 독점 언론사들이 등장하면서, 시장화에 따른 미디어 생태계 변화가 나타났다. 한국 언론노조운동은 이러한 시장화에 대응하면서 동시에 미디어 노동자들의 연대를 만들어 내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아직까지도 미디어의 공공성 확보라는 민주화의 요구와 시장화에 대응하여 산별언론노조 건설이 여전히 가장 중요한 시대적 과제로 남아있다. 이를 위해서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사례처럼, 시민사회와 노동운동의 연대를 통한 언론노조운동의 강화가 모색될 필요가 있다. This paper attempts to explore the development of the media labor movement and its tasks. Due to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information delivered by media, the media labor movement under the authoritarian regime was oppressed and regulated by the government. As democratization has proceeded, the state’s oppression and regulation of media has been weakened. However, media workers should wage the struggle for union recognition and independence of editorship simultaneously. Because media unions as labor market organizations also seek for job security and wage increase, we need to understand both political dimension and economic dimension of union activities in media industry. While state’s control over media has been diminished in the late 1900s, competition in media industry has been intensified. As small number of media corporations monopolizes the media market, the ecology of media has been completely transformed. Unions in media industry should respond to the change of the media ecology and should build solidarity among media workers at the same time. The achievement of the public nature of media as a part of democratization and building union federation of media industry as a response to the marketization of media still remain as an epochal task for media unions. Like the case of “Hope Bus” in the strike in Hanjin Heavy Industrial Corporation, solidarity between citizens and striking workers should be strengthened.

      • KCI등재

        한국 언론의 전문직주의와 전문직 프로젝트의 특수성

        박진우(Jin-Woo PARK) 한국언론정보학회 2015 한국언론정보학보 Vol.74 No.6

        이 연구는 한국의 언론인 전문직주의와 전문직 프로젝트의 특수성에 대한 해명을 통해 한국의 언론과 정치권력의 관계를 이해하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고자 한다. 여기서 전문직주의의 문제틀은 한국 언론과 정치권력의 오랜 병행 관계를 새롭게 개념화할 수 있는 매개체로 간주된다. 한국 언론의 경제적 위기, 정치적 민주주의와 언론 자유의 상대적인 쇠퇴, 그리고 디지털 뉴스 혁명이 가져온 뉴스 생태계의 변화 속에서 전문직 저널리스트의 위상 역시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 연구는 첫째, 언론인 전문직주의의 규범론적 관점에서 탈피하여 한국 언론의 현실을 전문직 프로젝트의 역사적·구조적 경과라는 차원에서 접근할 것을 제안한다. 이를 위해서는 보다 행위자 중심적인 관점에서 저널리스트 전문직의 현실적인 쟁점- \경제적 이해, 사회적 폐쇄, 국가권력과의 규제협상-에 대한 평가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 둘째, 현대 사회에서 두드러지고 있는 저널리즘과 민주주의의 디커플링 현상을 심화시키는 한국의 전문직 프로젝트의 특수성에 새롭게 접근해 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국가-언론의 오랜 비대칭적 관계 속에서 실현 가능한 전문직 저널리즘의 모델을 새롭게 고민하는 단초를 살펴보고자 한다. This paper aims to plan a new research program on the parallel relationship between Korean press and political power, by providing concepts on the mode of existence of professional journalists in Korea. In the midst of the economic crisis of Korean journalism, relative deteriorisation in the political democracy and the liberty of press, and changes in news ecosystem due to the revolution of digital news, the status of professional journalists is at stake. In these circumstances, this paper argues that many existing researches on journalistic professionalism need to be reconstructed in the perspective of professional project. It enables, first of all, an evaluation on actual issues of professional journalists from the actor perspective, i.e. economic interests, social closure, regulative bargain with the authority. Secondly, concerning decoupling phenomenon of journalism and democracy which became salient in the contemporary society, this study raises a necessity to create new logical relations around concepts of journalist professionalism. And we will find, in this situation, a beginning of new evaluation on the mode of existence of professional journalists, that has been possibly developped within the old, assymetric relationship between State-press. And finally, this study proposes to consider a category of professional journalists as a vehicle that helps to conceptualize the old, parallel relationship between Korean press and political power.

      • KCI등재

        한국 언론의 상업화 논의에 관한 비판적 검토

        이정훈(Jung-Hoon Lee) 한국언론정보학회 2013 한국언론정보학보 Vol.62 No.2

        본 연구는 한국 언론의 상업화 과정에 관한 연구들을 비교?검토하여 언론학계에서 언론의 상업화에 대해 어떤 이해를 공유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대중적 상업언론의 형식으로 존재한다. 이것은 19세기 서구의 정치경제적 변화 속에서 당시에 지배적이던 당파지와의 경쟁 속에서 지금 우리에게 익숙한 대중적 상업언론의 형태로 변모해왔고, 우리는 이 역사적 변화 과정을 언론의 상업화라고 부른다. 상업화 과정에 대한 연구가 중요한 이유는 객관주의, 전문직업인주의 등 대중적 상업언론의 성격과 관련된 대부분의 개념들이 상업화 과정에서 직업적 관행에 따라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우리 언론학계에는 언론의 상업화 과정에 대한 본격적인 역사연구가 매우 드문 편이지만 관련 연구나 유사 연구 속에서 간헐적으로 이루어져왔다. 그것은 1933년 상업화론과 1960년대 후반 상업화론으로 대별되는데, 두 주장 모두 한국의 언론이 정치적 억압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전략적 선택으로 상업화했다고 파악하고 있었다. 이것은 현재 언론의 심각한 병폐 중 하나로 지적되는 정파성과 이념적 편향성을 이해하는 데 실마리를준다. 현재 한국 언론은 시장에서보다 자신과 정치성향이 같은 정파나 정당의 집권을 통해 얻을 수 있 는 경제적 혜택이 너무 많기 때문에 상업언론이면서도 당파지의 성격을 부분적으로 가지고 있다. 이런 점에서 한국 언론의 상업화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정치화와 균형을 이룬 진정한 상업화는 아직 시작하지 않은지도 모른다. With a view to grasping how media commercialization is understood and discussed in the media-related academic community, this study compares and reviews other researches on the commercialization process of Korean press. Full-fledged studies have been rarely performed on the history of commercialization, but similar or related studies have been conducted intermittently: One is the commercialization theory in 1933 and the other is the commercialization theory in the late 1960s. Both of them decided Korean press had been commercialized as a strategical option in the midst of political pressure. It gives a clue leading us to understanding on why Korean press shows partisanship which is pointed as one of social maladies. Korean press acquires less economic benefits if they play in the market than if political parties they support or share the same political interest take power, so they are a commercial press as well as a partially partisan press. In this context, commercialization of Korean press is still underway, and genuine commercialization hitting the balance with politicization may have yet to begin.

      • KCI등재

        한국 비판언론학의 질적 연구방법 적용사례 연구

        강진숙(Jin-Suk Kang) 한국언론정보학회 2008 한국언론정보학보 Vol.43 No.3

        이 연구의 목적은 비판언론학의 질적 연구방법론 적용사례를 분석함으로써 방법론적 성찰을 위한 기초 자료를 제시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우선, 비판언론학의 정체성 일부를 형성해온 언론학 패러다임 논쟁을 살펴보고, 이 논의를 기초로 질적 연구의 특성과 전통적 방법론의 유형에 대해 논의하였다. 나아가 한국 비판언론학을 주도해온 한국언론정보학회의 학술지에 게재된 학술논문들을 분석하여 질적 연구방법론 적용사례의 경향들을 분석하였다. 연구문제 해결을 위한 분석범주는 이론적 배경 및 방법론, 표본추출전략, 자료 수집방법, 자료 분석방법 그리고 신뢰성 검증 등 총 다섯 항목으로 구성하였다. 표본논문의 추출기간은 자료검색이 가능한 1998년도의 『한국언론정보학보』 제11권부터 최근 2007년 제40권까지로 설정하였고, 이 기간에 게재된 총 254편의 논문들 중에서 본 연구의 주제에 부합하는 논문들을 수집해 들어갔다. 논문의 수집방법은 키워드 검색기법을 사용하였다. 분석결과, 국내 비판언론학은 질적 연구방법을 적용함에 있어 보다 세부적이고 엄격한 방법론적 논의와 적용이 필요한 것으로 평가된다. 다양한 이론과 방법론을 적용하고 있지만, 방법론을 설계하고 결론을 도출함에 있어 세부적인 분석범주와 항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As past paradigm discussion was restricted to the political issues and related antagonistic ideologies, there are desires to reignite discussion from the concrete theological practices and differences in methodological variations. Interactive Study does not require mere antithesis phase but requires interactive study creation as phase itself.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quality methodology cases, and to provide basic data for the application of the methodology. For this purpose, current Journalism and Mass communication discussions will be examined and characteristics of quality study and traditional methodology types will be scrutinized. In further, researches in the scientific journals of Korean Association for Communication and Information Studies will be analyzed to point out trend of quality methodology. The scope of analysis includes theological background and methodology, sampling method, data collecting method, reliability analysis. Appliance of quality research method requires more rigid and detailed methodological discussions and applications.

      • KCI등재

        직업이데올로기로서의 한국 언론윤리의 형성과정

        남재일(Jae-Il Nam) 한국언론정보학회 2010 한국언론정보학보 Vol.50 No.2

        이 연구는 언론윤리를 기자집단의 직업이데올로기로 보고 한국 언론윤리가 형성되는 역사적 과정에 나타나는 특수한 조건들을 언론윤리의 형성에 개입하는 사회적 관계들의 변화를 중심으로 분석함으로써 한국 언론윤리의 성격을 해석하고자 했다. 이를 통해 한국 언론윤리의 정립을 위한 언론현장의 실천 전략과 언론윤리 논의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안하고자 했다. 그래서 한국 기자들의 직업적 위치 변화 추이와 언론윤리 담론의 전개양상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한국의 언론윤리 담론은 윤리의 전제가 되는 직업적 자율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외부의 압력에 대응하는 도구적이고 수사적인 방편으로 이용되었음이 밝혀졌다. 그 결과 한국 언론윤리의 성격은 언론윤리 강령의 수사적 성격, 구조화된 인식과 실천의 괴리, 책임과 윤리의 개념적 혼동 등의 특징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직업이데올로기로서 언론윤리의 정립을 위해서는 윤리에 접근하는 기자집단 내부의 방식이나 사회적 논의의 양상이 기자의 직업적 현실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이 이 연구의 결론이다. This study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journalism ethics as job ideology by analyzing the specific conditions revealed in the historical process of the construction of Korean journalism ethics, focusing on the change of social relationships which intervene in the construction of journalism ethics. By this interpretation, this study proposes the desirable directions in journalism ethics discussion and practice strategies in the journalism field. Therefore this study analyzed the historical process and the development phase of discourse in journalism ethics in which the job position of Korean journalists have changed. In result, this study found that the discourse of Korean was used for the instrumental and rhetorical means to cope with the outside pressure in the lack of occupational self-control which becomes the premise of ethics. Because of this, the Korean journalism ethics characterize the rhetorical feature of ethical code, the structured separation of practice from cognition, the conceptual confusion of responsibility from ethics.

      • KCI등재

        한국전쟁 기간 북한의 대남한 언론활동

        김영희(Young-Hee Kim) 한국언론정보학회 2007 한국언론정보학보 Vol.40 No.4

        이 연구는 한국전쟁(6ㆍ25전쟁) 기간 북한이 남한에서 시행한 언론정책과 그에 따른 주요 언론활동을 고찰했다. 또한 언론활동의 구체적인 내용과 특성을 이해하기 위해 북한이 남한에서 발행한 대표적인 두 신문 『조선인민보』와 『해방일보』에 대해 분석했다. 북한은 서울을 점령한 그날부터 방송을 운영했고 바로 신문을 창간했다. 이어 북한과 소련의 신문과 정기간행물을 보급하기 시작했고 영화를 상영했으며, 주간지를 창간하는 등 적극적으로 언론활동을 전개했다. 이와 같이 여러 매체들이 출현했으나 그 목표는 모두 같았다. 성공적인 전쟁수행과 점령한 남한지역에 북한식 제도와 법을 도입하여 공산주의체제로 만들고자 하는 김일성의 계획을 지원하는 것이었다. 두 신문은 권력의 대행자로서 비현실적 낙관주의를 바탕으로 선동적 거짓말을 과장해서 보도한 수단적 존재였다. 그리하여 당시 남한의 독자들을 사상적으로 동원하고, 그들의 시각과 행동을 주조하려 한 것이다. 그러나 두 신문을 비롯한 한국전쟁 기간 북한이 남한에서 운영한 언론매체들은 수용자인 남한 주민들로부터 신뢰와 호응을 받지 못했다. 대부분의 남한주민들은 북한 언론매체의 일방적이며 진실성이 결여된 끊임없는 선전과 선동, 이데올로기적 교화에 피곤해했다. 따라서 한국전쟁 개시 이후 북한이 남한에서 전개한 언론활동은 그들이 목표로 한 남한 주민들을 사상적으로 조직하고 동원하는 데 많은 한계가 있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was to look into the press policy and the related activities performed by North Korea in the South during the Korean War and to evaluate them. In order to understand the concrete contents of the activities and their characteristics, the two representative newspapers published in the South by North Korea at that times - the Chosuninmin Bo and the Haebang Ilbo - were reviewed and analyzed. North Korea operated broadcasting and started newspapers just after the possession of Seoul. and also performed various positive press activities - such as the' distribution of the newspapers and periodicals of North Korea and U.S.S.R., putting the movies on the screen, and founding the weekly, etc. But the target of all the media were the same. It aimed to support Kim Il-Sung 's scheme which intended to carry out the war successfully and to make the South under occupation Communism System by introducing the Northern law and system. The two newspapers, as agent of power, made only such a role to agitate and exaggerate the false things with unrealistic optimism. They intended to ideologically mobilize the South people and to affect on their perspectives and acts. However the media including the two newspapers being operated in the South during the war had not got the faith or the good response from the South people as an audience. Most of South Koreans were tired with their endless and one-sided propaganda, agitation and ideological enlightenment. It could therefore be evaluated that the press activities by North Korea in the South during the Korean War resulted with many limitations in ideologically organizing and mobilizing the South Koreans.

      • KCI등재

        1960년대 한국사회와 언론 이념의 성격

        김남석 한국언론정보학회 2020 한국언론정보학보 Vol.99 No.-

        This study is focused on the posing and explaining the characteristics of ideologies which have broad impact on the Korean society and journalism activities in the 1960 era. In this era Korean newspaper journalism tried to establish firm basis of the modern style. So Through the analysis of this study, I want to give basic perspectives for understanding the origin of the Korean society and journalism and their interactive relations. The Journalism ideologies which are the object of this study can be posed like these four terms; libertarianism, developmentalism, anti-communist bias, nationalism. The research process of this study is as follows. First, to extract and to categorize, this study researches the dynamic interrelationship among journalism, state and civil society in the 1960 era. Second, in order to explain each ideology this study analyses journalistic activities and press reviews or comments. And last work is to trace the impacts of the ideologies on the Korean journalism activities after 1960 era to today. 본 연구는 1960년대의 한국사회와 언론에 영향을 미친 이념들을 제시하고 그 성격을 구명하고자 하는 연구이다. 한국의 언론은 1960년대에 이르러 여러 가지 다양한 이념의 시대의 상황 속에서 자신의 근 대적 언론의 성격을 확립하고 공고화하기 위하여 노력한다. 그래서 이러한 이념 분석을 통하여 한국 언 론과 한국사회의 상호적 관계하에서 한국 언론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시각을 제공하여 한국 저널리즘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분석 대상이 되는 언론 이념은 자유주의, 발전주의, 반공 주의 경향과 민족주의 등이다. 연구의 과정으로서 첫째, 이러한 언론 이념을 추출하여 유형화하기 위하 여 언론과 국가 시민사회와의 역학관계에 대해 조사한다. 둘째, 언론활동과 논조들을 분석하여 각 언론 이념에 대해 설명한다. 셋째, 이러한 이념들이 이후 한국사회의 저널리즘 활동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 는지 살펴본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