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일제시기 조선의 유학담론 - 공자명예훼손사건을 중섬으로 -

        권희영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10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63 No.-

        일제시기 조선의 유학담론 -공자명예훼손사건을 중심으로- 권희영 개항 이후에도 유학은 조선의 지배적 이데올로기로 기능하였으며 유학을 배경으로 민중을 지배하는 이데올로기적 장치도 여전히 유효하게 작동되고 있었다. 거기에서 더 나아가 유학은 단지 학에 그치는 것이 아니었다. 조선의 유학자들에게 있어서 유학은 이미 종교적인 차원에 속하는 것이었다. 1895년 시모노세키 조약 이후 조선이 청으로부터는 독립을 확보하게 되었지만 이것이 조선이 사상적으로 유학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계기를 얻게 되는 것은 아니었다. 유학으로부터 자유로운 사고, 나아가서 탈유학적인 사고는 일본과 서양에 유학하여 그 문명을 몸소 접하고 나서야 나타나기 시작된다. 일본이 조선을 합병하여 정치적으로 지배한다고 할 때에도 유학은 여전히 조선의 사회적 지배층들에게는 이데올로기였을 뿐 아니라 신념이었고 그 지위는 새로운 근대사상의 유입에도 불구하고 거의 흔들림 없이 유지되고 있었다. 일제시기 나라를 잃은 상황에서도 유자들에게 유학은 여전히 무엇인가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유학의 희화화를 향해 가는 것이기도 하였다. 유학에 대하여 극단적으로 대립되는 양가적 태도를 관찰할 수 있는 1920~30년대 조선은 지배이데올로기였던 유교가 얼마만큼이나 희화화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시기가 될 것이다. 1931년의 공자명예훼손 고소사건은 1931년에 일어난 촌극이었다. 그러나 이 촌극을 미시적으로 분석하여 보면 19세기 이래 20세기에 이르기까지의 조선 유학의 문제점이 고스란히 드러나게 되는 대하드라마였다고 할 수가 있다. 사대주의와 근본주의에 발목이 잡혀서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게 된 유학과 그로 인한 국가의 몰락이라는 비극이 두드러지게 부각되는 그러한 사건이었다. 국가의 몰락을 맞이하면서도 유학은 심각한 자기반성을 하기보다는 그 유학의 고수에 집착하였고 또는 새로운 주인인 일본에 대한 아첨을 통하여 명맥을 유지하는 것을 자구책으로 삼았다. 일부 애국적 유림들의 자기혁신의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경학원을 정점으로 하여 항교로 연결되는 유학적 교학조직 그리고 유림들로 구성되는 각종의 단체들, 종교화된 각종의 유교회들은 거의 대부분 일제의 식민통치를 변역과 시의의 이름으로 받아들이며 찬양하고 일본이 건네주는 그 보호에 기대어 국가와 국민을 망각한 상태에서 사회적 지도자의 지위를 누리려고 안주하였던 것이다. 결국 이는 전반적으로 보아 일제시기 조선의 유학이 황도유학의 길을 걸어갔다고 말해도 지나침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었다. 공자명예훼손고소사건은 이같은 ‘儒敎復明’의 부류들이 얼마만큼이나 화석화된 의식으로 세상을 마주하고 있었으며 얼마만큼이나 아무런 대처 능력 없이 사회적 지도층으로 행세하여왔는가를 잘 보여주는 사례가 되는 것이다. Discourse on Confucianism in Korea under the Japanese Rule Kwon, Hee-young Confucianism played as dominant ideology of Chosun even after opening of the ports to Japan. Then Confucianism became not only learning but also a kind of religion. After conclusion of Simonoseki treaty Chosun became independent from Qing. But Chosun stayed as a country still under the strong influence of Confucianism. The new thoughts free from Confucian ideology became possible only after some young scholars studies in Japan, or in America. The social influence of Confucianism was very strong during the period of Japanese rule. And for dominant class of Chosun, Confucianism was still a kind of beliefs as well as ideology. It happen an event in 1931. Li In wrote an article. Criticizing Confucian tradition, he called Confucius as “enemy Confucius” or “rotten Confucius”. It was a parody on Confucius’ name. But almost all Confucian scholars or believers received shock from this parody. And An Seng-Gu accused Li In of a crime which was defamation of Confucius. It was an event but, if we analyse it with viewpoint of micro history, it was an event emanated from long dramatic history of Korean Confucianism. We can see from this event impotence of Confucian thoughts which was caught in a trap of fundamentalism or Sino-centrism. Korean Confucian scholars could not innovate Confucianism. They accepted Japanese rule and they could not play any active role in the national movement. They wanted the revival of Confucianism but this dominant class was but a living fossil of outdated mind.

      • KCI등재

        상담학사전 편찬 연구 Ⅱ-거시구조를 중심으로-

        권희영,김춘경,이수연,최웅용 한국상담학회 2012 상담학연구 Vol.13 No.6

        As technical/intellectual work of counseling now has become prolific and various, rapid evolution of technical terms needs to collected and managed systematically and efficiently. This study intended to represent the results of research on the macrostructure including the arrangement and the standardization of the headword in the terminological dictionary of counseling. The research for the macrostructure was consisted of the lexicographic process, developing lexicographic tool, the terminological lemma, and inserting additional informations. In order to achieve the purpose of the study, documentary survey and discussions among the professional TF(Task Force) team and the chief editors. As a result, the definite macrostructure of the counseling dictionary was developed. The developed macrostructure would help to systematize of the present academic achievements of counseling and to offer easier understanding for the readers of the dictionary of counseling. Furthermore, the systemic macrostructure of the dictionary could stimulate the development of the electronic dictionary. 본 연구팀은 상담학관련 전문용어의 정비를 통해 상담학사전을 편찬함으로써 최근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확대되고 있는 상담학관련 전문지식과 그 학문적 성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자 하였다. 상담학사전은 상담학 영역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용어의 개념과 쓰임을 명확히 하고, 어법에 맞는 전문용어를 제공하며, 이를 통해 상담 전문가들의 교육과 연구 활동을 돕고, 현대를 살아가는 일반인들의 지식확장과 보다 명확한 의사소통을 돕는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상담학사전의 편찬과정, 사전편찬 도구, 표제어의 선정, 표제어의 배열, 그리고 그림과 도표 등의 참고자료 첨가 등을 포함하는 거시구조를 중심으로 연구 결과를 제시하였다. 상담학사전의 편찬을 위한 연구 기간 동안 상담학관련 전문용어의 정비를 위해 각종 상담학관련 문헌자료와 상담학 분야에 종사하는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집하고 분석하여 말뭉치를 구성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표제어를 선정한 후 표제어의 표준화 작업을 시행하였다. 사전편찬을 위한 전체적인 과정을 원활하게 진행시키기 위해서 본 연구팀의 구성원들로 조직된 전문가 TF팀, 상담학 관련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집필진, 집필, 수정된 원고를 최종적으로 검토하고 확인할 감수팀 그리고 최종 집필된 원고들을 교정하여 이를 출판할 교정, 출판팀 등이 구성되었다. 상담학사전을 편찬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진 구체적이고 구조화된 연구의 성과는 상담학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문 분야들의 전문용어정비 작업과 전문사전의 편찬을 위해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KCI등재

        Self-organized Pattern Formations from Two-length-scale Repulsive Interactions

        권희영,S. S. Hong,K. M. Bu,H. S. Jung,C. Won 한국물리학회 2011 THE JOURNAL OF THE KOREAN PHYSICAL SOCIETY Vol.59 No.1

        We investigated the self-organized pattern formations of particle clusters generated from two length scale isotropic repulsive interactions by using off-axis Monte-Carlo simulations. Increasing the density of particles, we obtained the conditions for the formation of long-range ordered structures such as chain structures, hexagonally arranged droplets, and aligned stripes. We studied the properties of the spontaneously ordered phases and the critical conditions of their phase transitions for various length ratios of the two-length-scale repulsive interactions. Our simulation results show that the ratio between the two length scales is an essential parameter for determining not only the critical conditions of the phase transitions but also the existence of long-range ordered structures. In particular, the transition phase behaviors become complicated when the ratio is small, and the system exhibits alternating droplet and stripe structures as the density changes.

      • KCI등재
      • KCI등재

        일제시기 조선의 유학담론

        권희영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10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0 No.63

        Confucianism played as dominant ideology of Chosun even after opening of the ports to Japan. Then Confucianism became not only learning but also a kind of religion. After conclusion of Simonoseki treaty Chosun became independent from Qing. But Chosun stayed as a country still under the strong influence of Confucianism. The new thoughts free from Confucian ideology became possible only after some young scholars studies in Japan, or in America. The social influence of Confucianism was very strong during the period of Japanese rule. And for dominant class of Chosun, Confucianism was still a kind of beliefs as well as ideology. It happen an event in 1931. Li In wrote an article. Criticizing Confucian tradition, he called Confucius as “enemy Confucius” or “rotten Confucius”. It was a parody on Confucius’ name. But almost all Confucian scholars or believers received shock from this parody. And An Seng-Gu accused Li In of a crime which was defamation of Confucius. It was an event but, if we analyse it with viewpoint of micro history, it was an event emanated from long dramatic history of Korean Confucianism. We can see from this event impotence of Confucian thoughts which was caught in a trap of fundamentalism or Sino-centrism. Korean Confucian scholars could not innovate Confucianism. They accepted Japanese rule and they could not play any active role in the national movement. They wanted the revival of Confucianism but this dominant class was but a living fossil of outdated mind. 개항 이후에도 유학은 조선의 지배적 이데올로기로 기능하였으며 유학을 배경으로 민중을 지배하는 이데올로기적 장치도 여전히 유효하게 작동되고 있었다. 거기에서 더 나아가 유학은 단지 학에 그치는 것이 아니었다. 조선의 유학자들에게 있어서 유학은 이미 종교적인 차원에 속하는 것이었다. 1895년 시모노세키 조약 이후 조선이 청으로부터는 독립을 확보하게 되었지만 이것이 조선이 사상적으로 유학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계기를 얻게 되는 것은 아니었다. 유학으로부터 자유로운 사고, 나아가서 탈유학적인 사고는 일본과 서양에 유학하여 그 문명을 몸소 접하고 나서야 나타나기 시작된다. 일본이 조선을 합병하여 정치적으로 지배한다고 할 때에도 유학은 여전히 조선의 사회적 지배층들에게는 이데올로기였을 뿐 아니라 신념이었고 그 지위는 새로운 근대사상의 유입에도 불구하고 거의 흔들림 없이 유지되고 있었다. 일제시기 나라를 잃은 상황에서도 유자들에게 유학은 여전히 무엇인가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유학의 희화화를 향해 가는 것이기도 하였다. 유학에 대하여 극단적으로 대립되는 양가적 태도를 관찰할 수 있는 1920~30년대 조선은 지배이데올로기였던 유교가 얼마만큼이나 희화화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시기가 될 것이다. 1931년의 공자명예훼손 고소사건은 1931년에 일어난 촌극이었다. 그러나 이 촌극을 미시적으로 분석하여 보면 19세기 이래 20세기에 이르기까지의 조선 유학의 문제점이 고스란히 드러나게 되는 대하드라마였다고 할 수가 있다. 사대주의와 근본주의에 발목이 잡혀서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게 된 유학과 그로 인한 국가의 몰락이라는 비극이 두드러지게 부각되는 그러한 사건이었다. 국가의 몰락을 맞이하면서도 유학은 심각한 자기반성을 하기보다는 그 유학의 고수에 집착하였고 또는 새로운 주인인 일본에 대한 아첨을 통하여 명맥을 유지하는 것을 자구책으로 삼았다. 일부 애국적 유림들의 자기혁신의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경학원을 정점으로 하여 항교로 연결되는 유학적 교학조직 그리고 유림들로 구성되는 각종의 단체들, 종교화된 각종의 유교회들은 거의 대부분 일제의 식민통치를 변역과 시의의 이름으로 받아들이며 찬양하고 일본이 건네주는 그 보호에 기대어 국가와 국민을 망각한 상태에서 사회적 지도자의 지위를 누리려고 안주하였던 것이다. 결국 이는 전반적으로 보아 일제시기 조선의 유학이 황도유학의 길을 걸어갔다고 말해도 지나침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었다. 공자명예훼손고소사건은 이같은 ‘儒敎復明’의 부류들이 얼마만큼이나 화석화된 의식으로 세상을 마주하고 있었으며 얼마만큼이나 아무런 대처 능력 없이 사회적 지도층으로 행세하여왔는가를 잘 보여주는 사례가 되는 것이다.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