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단야구 소유자에 대한 연구

          차순철,Cha, Soon-Chul 국립문화재연구소 2003 문화재 Vol.36 No.-

          The smith's tool is a tool used for the forging that directly heat-treats and treats ironware. Smith's tools have been thus far excavated from 58 archaeologic sites in Korea, which include 46 hammers, 40 nippers, 5 tweezers, 17 chisels, and 12 anvils, totaling to 120 items. The historic sites from which smith's tools have been excavated indicate 2 sites in Nangnang, 6 in Goguryo, 30 in Silla, 3 in Baekjae, 15 in Gaya, and other 2 sites. Those smith's tools excavated from tumuli in the Three Kingdoms period in Korea are known to be those from the Silla and Gaya areas, and some have been found in the Goguryo and Baekjae areas but require more accumulation of artifacts. Furthermore, the result of having investigated those smith's tools burnt with the corpse in tumulus revealed that smith's tool owners are classified into the blacksmiths who were directly engaged in manufacture and the ruling class who controlled them. Moreover, the smith's tools excavated from large-sized tumulus are presumed to have the potential that symbolically exhibits smithy-iron working, as compared with other funerary objects. Key words: smith's tool, blacksmith, manager.

        • KCI등재

          신라 왕경과 북천 범람에 따른 상관관계 검토

          차순철(Cha, Soon-chul) 신라사학회 2011 新羅史學報 Vol.0 No.23

          신라왕경의 모습이 만들어진 시기는 8세기 이후로 보는 시각이 대부분이지만, 경주 동천동 일대에 대한 발굴조사를 고려한다면, 적어도 679년 이후에 만들어졌다고 추정된다. 경주 도심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북천은 빈번하게 범람하였기 때문에 신라왕경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홍수에 대한 차수와 치수시설이 필요하였다. 이를 위하여 도심 안에 지하 석조와 배수로를 만들어서 홍수의 위협을 대비하였다. 그러나 북천의 하상 높이를 기준할 때 남안 지역의 지반 높이가 북안지역보다 높은 점은 북천의 범란에 따른 홍수 시 북안지역의 피해가 컸다고 생각된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 북안지역은 현재 하천 호안에서 북쪽으로 100m 이상 올라간 지점부터 방리를 만들었다고 생각되지만, 동천동 삼성아파트 부지에서 확인된 것처럼 완전하게 홍수를 피하지는 못했다고 생각된다. 북천 북쪽과 남쪽은 지형의 차이로 인해 홍수 시에는 북쪽의 피해가 더 컸다. 신라왕경 내 배수로는 대부분 동고서저 지형을 따라서 서쪽에 위치한 형산강으로 연결되도록 만들어졌다. 특히 북천의 호안쪽으로 바로 연결되기 보다는 지형을 따라서 서쪽으로 흐르도록 만든 소하천 혹은 배수시설을 통해서 도심 내 오폐수가 처리되도록 하였고, 이러한 모습은 조선시대까지 이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당시에 중요한 제사 중 하나인 사천상제는 양부의 주관으로 북천에서 이루어지다가 사찰을 옮겨지며, 당시 제사를 주관하던 사찰의 이름에 泉자가 확인되는 점은 제사와 관련하여 중요하다. 경주 동천동 지역에서 출토된 고식연화문수막새는 안압지에서도 같은 유물이 확인되므로, 적어도 유적의 하한연대는 7세기 중엽이다. 따라서, 이 시기부터 동천동 지역에 신라 왕경의 방리가 만들어졌다고 생각된다. The appearance of Silla wangkyung(capital) was generally regarded to have been formed around the 8th century A.D., but the result of excavation research in the surround area of Dongcheon-dong, Gyeongju city shows that the Silla wangkyung might have been formed after 679 A.D. at the earliest. Bukcheon(north stream) that crosses the center of Gyeongju had suffered flood damage frequently in the old days. Hence in order to protect and maintain Silla’s capital out ancestors took preventive measures of flood water management by constructing underground stone buildings and drainage canals. But considering, as regards height of Bukcheon’ s river bed, that the ground elevation of southern shore area is higher than that of northern shore area, it is presumed that northern shore area suffered more damage from inundation of Bukcheon. To prevent flood damage the northern shore area seemed to have developed its downtown starting from the location of more than 100m northward from the present river bank revetment, but as confirmed at the site of Samsung Apartment, it could not prevent flood completely. Considering the difference in geographic features of Bukcheon between its northern part and southern part, it is believed that the northern part suffered more damage in times of flood. Most drainage canals in Silla wangkyung were made in the way being linked to Hyeongsan River(that is located at western part of the capital) in conformity with the topography of ‘east high west low.’ Particularly, instead of direct linkage to the bank revetment side of Bukcheon, the drainage canals were constructed in the way to dispose sewage and wastewater of downtown through small streams or drainage facilities that were formed to flow westward pursuant to the topography, and such appearance was preserved continuously until through the Josun Dynasty. Sacheonseongje which was one of the majot ancestor memorial rites in those times would be conducted at Bukcheon as initiated by the concerned ministries, and then later its venue was transferred to Buddhist temples. The fact that temples that initiated the memorial rites in those times contain the character of ‘Cheon’ (stream) in their names is meaningful in relation to rites. In conclusion, the time period when Bangri was made in Dongcheon-dong area is presumed to be after the mid 7th century, and in view that old style roof-tiles which had been unearthed from the ruins of Silla at Dongcheon-dong surround was confirmed to have been used at Anapchi (pond of Silla Dynasty), it is highly probable that urban planning of the capital began after 679 A.D. which is lower limit on the age of the ruins.

        • KCI등재

          신라왕경의 배수체계

          차순철(Cha, Soon-chul) 신라사학회 2017 新羅史學報 Vol.0 No.40

          배수시설은 도시를 운영에 가장 중요한 기반요소로, 고대도시 구조연구에서 중점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루어진 신라왕경유적에 대한 연구에서 배수문제는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 원인으로는 한정된 조사면적과 배수구조가 확인되어도 일부만 발굴조사된 결과로 인한 제약으로 보인다. 신라왕경유적에서 확인된 배수로를 살펴본 결과 크게 5가지 배수망이 확인되었다. 이들은 경주 북천, 발천, 남천 그리고 보문들에서 사천왕사를 가로질러 남천으로 연결되는 배수로망으로 지점에 따라서 대형석축배수로를 갖춘 모습이다. 하지만 배수로를 이용하기 힘든 곳에서는 지하에 석축 집수시설을 갖추고 모여진 물을 지하로 모아서 처리한 모습 또한 많이 확인되고 있다. 이외에도 경주 월성 주변에 마련된 해자시설과 사찰주변에 만든 대형 석축 연못시설은 평상시에는 물을 모아둔 방어시설이나 저수시설로 이용되다가, 화재 시에는 방화수를 공급하는 저수시설로 활용되었다고 추정할 수 있다. 따라서 신라왕경에서는 배수로를 이용한 자연배수, 지하 석축 집수시설을 이용한 지하 배수 그리고 사찰이나 대형 건물 주변에 마련한 연못 등을 통한 물관리가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다. Drainage was a very important issue in managing ancient cities. However, drainage has not received much attention in the past studies on the royal capital of Silla. Reasons for such negligence of drainage appeared to be the limited survey area and the restrictions from partial excavation of the drain structure even when it was found. The examination of the drain found in the royal capital remains of Silla showed four different drain networks. They were the networks that start from Bukcheon, Balcheon, Namcheon, and Bomundeul of Gyeongju, crossed Sacheonwangsa Temple, and continued to Namcheon and had large masonry drains in the way. Another popular form of drainage was the masonry underground water collecting facilities that gathered and disposed water underground where it was difficult to use the drain. Also, it is possible to presume that the moat structure around Wolseong in Gyeongju and large masonry pond around temples had been used as defensive facilities or reservoirs in ordinary times or the reservoir to supply firefighting water during a fire accident. These indicate the royal capital of Silla had controlled water through the natural draining using the drain, underground draining using underground masonry collecting facilities, and ponds constructed around temples and large buildings.

        • KCI등재

          신라공방의 생산과 유통 검토

          차순철(CHA. SOON CHUL) 한국고대사학회 2020 韓國古代史硏究 Vol.0 No.98

          신라가 국가로 발전하면서 왕경은 생산품의 최종 소비지가 되었다. 왕경에 공급되는 각종 물자에 대해서는 내성과 소속 관사를 통해서 생산과 소비가 이루어졌다. 각 공방에서 생산된 물자는 왕경으로 연결된 도로를 통해서 공급되었고 월성 주변에는 이를 보관하는 창고가 위치했다고 추정된다. 『삼국사기』 ‘직관지’에 등장하는 관영 공방 26개 관사의 존재는 왕경 안에 여러 공방들이 위치했고 많은 생산품을 만들었음을 알려준다. 왕경 내 저습지 개발과 관련된 주조철부 생산과 원활한 숯생산을 위해 철공방 주변에 숯공방이 위치하며 점차 지방으로 옮겨지는 모습이다. 토기와 기와는 가마에서 소비지로 공급되며, 녹유토기나 녹유기와는 왕실과 관련된 장소에 공급되었다. 신라공방의 운영과 관리는 내성의 통제가 이루어졌다고 생각되며, 개개 공방의 운영과 지방이전, 규모 확대 등은 원료 산출지를 중심으로 생산이 이루어졌음을 알려준다. 따라서 신라왕경 내 궁성 및 관사, 사찰 등에는 내성의 관리 아래 공급과 소비가 이루어졌다고 추정된다. As Silla developed into a country, the royal capital became the place of final consumption of products. The production and consumption of various goods supplied to the royal capital were managed by the Ministry of Royal Household and affiliated offices. It is presumed that the goods produced in each workshop were supplied through the roads connected to the royal capital and there were storages to keep them around Wolseong Fortress. The presence of 26 workshops managed by government as they appear in the ‘Jikgwanji (Monograph on Official Positions)’ section of the 『Samguksagi (The Chronicles of the Three States)』 indicates that there were many workshops within the royal capital and they made a number of products. Charcoal workshops opened around metal workshops to facilitate the production of cast-iron axe and smooth production of charcoal, which are related with the development of wetland inside the royal capital, and gradually spread to the country. Earthenware and roof tiles were supplied from the kiln to the place of consumption, and green glazed earthenware and roof tiles were supplied to places related with the royal family. It is presumed that the workshops of Silla were operated and managed by the Ministry of Royal Household, and the operation of individual workshops, their relocation to the country, and the expansion in size indicate that goods were produced mainly in the places where raw materials were produced. Therefore, it is presumed that the supply and consumption took place under the management of the Ministry of Royal Household at the royal palace and government offices, and temples.

        • KCI등재

          고려시대 진언기와 사례 검토

          차순철(Cha, Soon-Chul) 중앙문화재연구원 2021 중앙고고연구 Vol.- No.3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경주지역에서 출토된 고려시대 명문기와 중 ‘옴소재진복와(唵消災進福瓦)’는 경주 월성 부근인 인왕동과 경주읍성 부근인 성동동 그리고 황성동 호원사지와 동천동 일대, 현곡면 나원리사지와 안강읍 갑산사지 등에서 출토되고 있다. 과거 이 명문기와는 통일신라시대 유물로 알려졌지만 발굴조사를 통해서 고려시대 중기에 사찰에서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과거 소개된 자료와 최근 출토된 명문와 내용을 살펴본 결과 과거에 판독된 ‘소재진복’의 앞쪽과 뒤쪽에서 각각 새로운 글자가 1자씩 추가로 확인되어서. 전체 내용은 ‘옴소재진복와’로 밝혀졌다. 그리고 그 내용은 불교진언으로 ‘옴(唵)’자를 첫 머리에 둔 “재앙이 소멸되고 복이 오는 기와”로 읽을 수 있다. 이 기와가 만들어진 시기는 고려시대 중기인 12세기 후반에서 13세기 초로 추정되며, 이 시기 유행하던 불교의식인 <소재도량(消災道場)>과 관련성을 찾을 수 있다. 따라서 이 명문기와는 불교진언을 기와에 새김으로써 그 부처의 힘으로 재앙을 막고자하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옴소재진복와’ 명문기와는 경주 인왕동유적 2방 6호 건물지, 성동동유적 그리고 시내 주변에 위치한 안강 갑산사-현곡면 나원리사지-황성동 호원사 둥에서 사용한 모습이 확인되므로 경주 시내와 주변지역에 위치한 사찰들의 연결 관계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국내 유적에서 출토된 명문와 중 진언기와를 살펴본 결과 경주지역 외에도 지방의 여러 사찰에서 출토된 사례가 확인되므로 고려시대에는 소재도량을 통해서 재해를 막고자 기원하면서 함께 진언기와를 사용함으로써 그 공력을 빌었다고 생각한다. Among the inscribed roof-tiles of the Goryeo Dynasty excavated in Gyeongju region, the ‘Om Sojae Jinbok Tile (唵消災進福瓦)’ are found in Inwang-dong near Wolseong Fortress of Gyeongju, Seongdong-dong near Gyeongju Eupseong Fortress, Howonsa Temple site in Hwangseong-dong and Dongcheon-dong, a temple site in Nawon-ri, Hyeongok-myeonm and Gapsansa Temple site in Angang-eup. In the past, this inscribed tile was known as an artifact of the Unified Silla Dynasty. However, excavation surveys proved that it was used in temples during the mid Goryeo Dynasty. The examination of the materials introduced in the past and the details of the inscribed tiles excavated recently, discovered new letters, one before and the other after Sojae Jinbok (消災進福), and revealed the entire phrase, ‘Om Sojae Jinbok Wa (唵消災進福瓦)’. The phrase is from the words of Buddha and can be read as “Om, roof-tile that eradicates disaster and brings luck.” The Mantra roof-tile is presumed to have been produced between late 12th century and early 13th century, which is the mid Goryeo Dynasty. It has some association with a Buddhist rite called ‘Sojae Doryang (消災道場),’ which was prevalent at the time and intended to prevent disasters in the temple. In summary, this inscribed tile is an expression of the intent to prevent harms with Buddha’s power by inscribing the words of Buddha on the roof-tile. Also, it is deemed that an association could be found between Gapsansa Temple, the temple in Nawon-ri, Howonsa Temple, and the temples in Inwang-dong and Seongdong-dong in downtown Gyeongju area based on the fact that this inscribed roof-tile was shared among the temples in downtown Gyeongju and its peripheral areas. The examination of inscribed tiles excavated domestic sites, the ones with the words of Buddha in particular, such roof-tiles were found in various temples inside and also outside Gyeongju. All this indicates that people prayed for the prevention of harms through ‘Sojae Doryang’ and made roof-tiles inscribed with the words of Buddha to depend on Buddha’s power.

        • KCI등재

          고고학 자료 데이터베이스화의 현황과 과제

          차순철(CHA, Soon-Chul) 한국고대사학회 2016 韓國古代史硏究 Vol.0 No.84

          현재 국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고고학 자료에 대한 데이터베이스화는 발굴조사보고서를 중심으로 활발한 자료생산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이들 자료에 대한 2차, 3차 검토 및 분류작업을 통한 세세한 분류와 색인작업 등에 대해서는 많은 과제를 남기고 있다. 고고학 분야에서는 매년 수천 권의 발굴조사보고서와 관련 자료가 생산되고 있다. 기초자료 부분으로 볼 때, 그 어떤 학문 분야보다도 많은 내용이 집적되고 이를 정보화하여 유통하고 있지만, 이러한 자료의 이용부분은 매우 제한된 모습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원인으로는 자료의 생산과 유통부분에 있어서 이를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세부 분석과 해제를 하는 부분이 아직 덜 이루어진데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일제강점기부터 현재까지 생산된 각종 자료들에 대해서는 보고서 데이터베이스를 통해서 제공이 이루어지고 있고, 국공립기관을 중심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보고서도 출간되고 있다. 북한자료에 대해서는 과거 불법출판된 영인본이 주를 이루었으나 현재는 저작권 계약에 따른 출판물이 발간되고 있다. 그러나 최신 자료의 입수문제는 한계가 있으며, 이들 자료에 대해서는 국립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정리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공공자료라 할 수 있는 고고학 발굴조사보고서 이용과 관련하여 발간기관별로 관리되는 점과 PDF를 제공하는 기관이 상이한 점 등은 연구자들이 자료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을 초래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발굴조사보고서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와 이용을 요구하는 의견이 제기되므로,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원문정보와 시대별, 유적별 각종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이 마련되어야 한다. 또한 다양한 형태의 고고학자료에 대한 이러한 검색기능을 구비하기 위해서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발굴조사보고서 등록제도에 추가적으로 해당 보고서의 주요 내용에 대한 검색편리를 위한 표제어 입력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 결국 고고학 자료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각종 문화재 관련 보고서자료 등을 인터넷상에서 제공할 수 있는 전문 관리시설의 존재는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되며, 이러한 시설을 통해서 한국 고고학 자료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면 보다 편리한 이용방안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다. For the development of a database for archeological materials currently pushed forward with in Korea, related data have been generously produced centering on the excavation survey reports. However, there are much to be done for the detailed classification and also the indexing through secondary and tertiary review and classification of such materials. Every year, thousands of excavation survey reports and related materials have been produced. For basic materials, the field of archeology is accumulating more contents than any other academic fields and is digitalizing and circulating them ; however, such uses of the materials are quite limited. One of the reasons is that the production and circulation of data have not been comprehensively managed, analyzed in detail, and released properly. The materials produced from the Japanese colonial era to today are made available through report database and newly interpreted versions have been also published mostly by national and public organizations. North Korean materials had been mainly photographic copies illegally published in the past whereas publications are issued based on copyright contracts. However, there are limits in collecting latest materials and such materials have been organized mainly by National Cultural Properties Research Institute. The fact that the archeological excavation survey reports which are considered public materials are managed by their publishing organizations and the fact that their PDF versions are offered by different organizations are causing inconvenience in using such materials. For the comprehensive management and use of excavation survey reports are suggested as the solution for such problems, it is necessary to develop a measure to seek after solutions and provide original text information alongside other information by period and remains. The current system for registering excavation survey reports needs to be improved by adding a feature to enter keywords to facilitate the search of main contents of the reports in order to develop a feature for searching archeological data that are available in various forms. Eventually, the professional management facilities capable of efficiently managing archeological materials and providing a variety of cultural heritage related reports and so on through the internet are deemed necessary for the protection of cultural heritage. More convenient uses could be provided if Korean archeological materials can be used more effectively through such facilitie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청송 주왕산성의 성격과 의의

          차순철(Cha, Soon-chul) 신라사학회 2013 新羅史學報 Vol.0 No.29

          청송 주왕산 주왕산성은 주왕전설과 함께 이야기되어온 산성으로 그 축성시기와 성격에 대해서 여러 논의가 이루어진 바 있다. 그러나 주왕전설의 설화적 성격으로 인해 주왕산성의 가치가 분명하게 드러나지는 못했다. 이번에 주왕산성과 청송군 내 성곽유적, 그리고 대전사와 주왕산성처럼 사찰과 산성이 함께 입지한 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본 결과, 나말려초기에서 고려시대 사이에 현치소나 사찰을 외적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만든 성곽으로 추정되었다. 특히 청송일대의 고려시대 유적들이 파괴된 시점을 살펴보면 12세기의 원 침입과 관련될 가능성이 크며, 이러한 외적의 침입으로부터 현지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급하게 축조된 방어목적의 피난성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된다. 비록 출토유물이 확인되지 않아서 주왕산성의 성격을 분명하게 입증하지는 못했지만,인접한 여러 유적들과의 비교를 통해서 대략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향후 주왕산성에 대한 시굴 또는 발굴조사가 이루어진다면, 주왕산성의 축성시기와 규모 등에 대해서 보다 새로운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Juwang Mountain Fortress located in Mt. Juwang in Cheongsong is the remains related with the legend that says it was constructed by ‘Juwang(周王),’ and there have been controversies about who constructed the fortress when. Especially, it has been believed that the remains and the legend were related with each other based on the connection between the traces of Juwang who appears in the legend and the names of places in Mt. Juwang. However, the period indicated in the Juwang Legend is the end of the United Silla Dynasty, the chaotic period moving toward the later three kingdoms period, and the legend is the only evidence that can prove that Juwang constructed Juwang Mountain Fortress after fleeing from China in this chaotic period. On the other hand, the relics found in Cheongsong were mostly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and the Goryeo Dynasty period, and the Juwang Mountain Fortress has been estimated to be constructed after the three kingdoms period. According to the survey of remains in Cheongsong and the mountain, it is estimated that many placed turned into ruins due to the invasion of Yuan of China in the middle of the Goryeo Dynasty and Juwang Mountain Fortress was constructed to protect the people in Cheongsong under the war situation and defend the region. This can be testified by many other mountain fortresses in nearby areas. Therefore, it appears that Juwang Mountain Fortress functioned as the fortress of refuge in relation to the invasion of Yuan of China in the middle of the Goryeo Dynasty rather than it is related with the Juwang Legend, and It mirrors the circumstances in Cheongsong at the tim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