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해창<SUP>海窓</SUP> 송기식<SUP>宋基植</SUP>의 현실인식과 대응방략의 변화

        순석(Kim, Sun-seok) 한국국학진흥원 2020 국학연구 Vol.0 No.42

        송기식은 1878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일제강점기를 살다가 1949년 세상을 떠난 유교개혁론자이며, 독립운동가이며, 교육자이다. 유교는 조선의 지배 이데올로기였던 까닭에 한말까지도 사회전반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었다. 그렇지만 문호개방 이후 밀려든 서구 문명 앞에서 유림의 대응 방략은 무력하기만 하였고, 유교는 구시대의 유물로 인식되어 개혁의 대상으로 인식되기도 하였다. 유교개혁론자들은 대부분 유교의 긍정적인 측면들을 이해하고 유교를 근본으로 삼고 서구 사상으로 그 단점을 보완하려 한 사람들이 많았다. 송기식 또한 그런 개혁론자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송기식은 처음부터 유교개혁론자는 아니었고, 초기에는 위정척사계열의 유학자였다. 1895년 ‘명성황후 시해사건’을 규탄하는 의병이 일어났을 때 19세의 나이로 의병장 김도화 아래서 서기로 종군하였다. 이후 김흥락과 사제의 인연을 맺고, 퇴계 학맥의 주류를 계승한 그는 평생 두 가지 과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였다. 그 하나는 상실된 국권을 회복하는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세력을 상실하였던 유교를 부흥하는 일이었다. 송기식은 1895년 의병에 참가한 다음 1909년 이상룡이 대한협회안동지 회장이 되자 애국계몽운동에 나섰다. 이 무렵 송기식은 이상룡과 긴밀한 협의 끝에 봉양서숙을 설립하여 교육사업에 투신하게 된다. 그가 이렇듯 위정척사파에서 애국계몽운동가로 전환하게 된 계기는 서구 사상을 소개한 민주주의와 자유주의, 시민사상이 담긴 책들을 섭렵하였고, 이상룡의 권유가 큰 역할을 하였다. 그는 1919년 3.1운동이 발발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안동의 협동학교‧동화학교‧보문의숙‧봉양서숙 등의 학생들을 규합하여 만세 시위에 앞장섰다. 그 결과 그는 현장에서 체포되어 안동 옥사에 투옥되었고, 이후 대구 감옥으로 이감되어 있다가 다시 경성 감옥으로 옮겨졌다. 1920년 영친왕의 가례를 맞아 석방된 그는 출옥한 이듬해 유교혁신에 관한 생각들을 정리하여 『유교유신론』을 발간하였다. 1932년 송기식은 경성유교회 안순환으로부터 녹동서원 명교강습소 교수직으로 위촉받아 유교의 종교화운동에 참여하게 된다. 본고는 송기식이 어떤 계기를 통하여 사상적 전환이 일어났으며, 그것이 어떤 행동양식의 변화로 이어졌는지에 대한 연구이다. Song Ki-sik was born in Andong, Gyeongsangbuk-do in 1878, lived under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passed away after liberation. He was an independence activist and educator. Since Confucianism was the dominant ideology of Joseon, it had a great influence on society as a whole. Nevertheless, in the face of Western civilization, which was pushed out after the opening of the door, Confucian Scholar countermeasures were helpless, and Confucianism was recognized as a relic of the old days and the object of reform. Many Confucian reformers tried to understand the positive aspects of Confucianism, make Confucianism the basis, and try to make up for the shortcomings with Western ideas. Song Ki-sik was one of those reformists. Song Ki-sik was not a Confucian reformer from the beginning, but was a Conservative Confucian scholar. In 1895, at the age of 19, he joined the army under Kim Do-hwa. Since then, Kim Heung-Rak has a relationship with teacher and discipleship. Song Ki-shik, who succeeded the mainstream of Toegye, tried to solve two problems. One was to restore lost sovereignty, and the other was to revive Confucianism, which at that time lost power. Song Ki-sik participated in Voluntary army in 1895, and then in 1909, when Lee Sang-ryong became the chairman of Andong branch the Korean Association, he started the Patriot Enlightenment Movement. Around this time, Song Ki-sik established Bongyang Seosuk after close consultation with Lee Sang-ryong and started his business in education. The reason for his transition from Conservative Confucian scholar to patriotic enlightenment activists was through books on democracy, liberalism and civil ideology that introduced Western ideas, and Lee Sang-ryong’s invitation played a big role. When he heard of the outbreak of the March 1st Movement in 1919, he led students of Hyupdong schools, Donghwa School, Bomun Uisuk, and Bongyang Seosuk. As a result, he was arrested at the scene and imprisoned in Andong"s prison, then moved to Daegu jail and then moved back to Gyeongsung jail. In 1920, he was released on the rite of King Young Chin. The following year, he wrote Confucianism Reformed Theory and summarized his thoughts on Confucian innovation. In 1932, Song Ki-sik was appointed as a professor at Nokdongseowon Myeonggyo Campus by Ahn Sun-hwan from Kyungsung Confucian Church to participate in the Confucian religious movement. This thesis is a study on how the ideological transformation of Song Ki-sik led to the change of behavior and the change of behavior afterward.

      • KCI등재

        해방공간 불교계의 과제와 만암 송종헌의 ‘불교계 정화인식’

        순석(Kim Sun-seok)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1 泰東古典硏究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만암 송종헌은 한말에 태어나서 해방 이후까지 격동의 세월을 살다간 고승 이었다. 그는 1910년 국권을 상실한 이후 원종의 종정이던 이회광이 일본 조동종과 매종책동을 벌이자 한국 불교계의 정통성을 수호하고자 전개된 임제종 설립운동에 참가하였다. 그는 일찍부터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교육사업에 헌신하였다. 1910년에는 백양사 말사인 청류암에 불교 교리인 내전과 불교 교리 외에 일반 학문인 외전을 함께 가르치는 광성의숙을 설립하여 인재들을 양성하였다. 그는 1929년 중앙불교전문학교 교장을 지내기도 하였다. 해방 이후 1948년 그는 조선불교 제3대 교정으로 추대되어 불교계의 상징 적인 존재가 되기도 하였다. 1954년 조계종 종정으로 취임하였으나 때마침 이승만의 정화담화가 발표되어 불교계가 독신 비구승과 처자식을 둔 대처승으로 양분되어 큰 혼란으로 휩싸이게 되자 그는 현실을 인정하고, 점진적이고, 평화 적인 방법으로 정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송종헌이 제시한 대안은 당시로서는 무리가 없는 최선의 대안이었다. 당시 불교계 흐름을 주도하고 있던 대처승들은 비구승들에게 수행할 수 있는 몇 개의 사찰도 할애하지 않았다. 비구승들은 이에 불만을 표출하였고, 이 불만은 때마침 발표된 이승만 대통령의 담화문으로 인해 불교계 정화운동으로 나타났 다. 비구승과 대처승이 사찰 점유를 둘러싸고 물리적인 충돌 양상이 벌어지자 불교계는 혼란에 휩싸였다. 이러한 혼란은 법정 소송으로 비화되었고 불교계는 공권력의 조정과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그 후유증은 현재까지 완전히 치유되지 못하고 있다. 송종헌은 자신의 주장이 비구승들에 의해서 받아들여지지 않자 정화의 원칙에는 찬성하지만 환부역조하는 무리들과는 함께 할 수 없다는 말을 남기고 백양사로 돌아간다. 백양사에서 그는 고불총림을 결성하고 백양총림 청규를 제정하고 선농일치를 실천하였다. Manam Jong-hyeon Song was a high priest who led his turbulent life after 1945 since he had been born in the latter era of the Jocheon Dynasty. When Hwae-gwang Lee who was the head of Wonjong after losing the sovereignty of the nation in 1910 started Soto Sect in Japan and Mejong move, he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to found Linjitsung which was developed to protect tradition of the Korean Buddhist circle. He made a commitment to educational work after realizing its importance early. He fostered talented persons by founding Gwangseongeuisuk which teaches Naejeon which is Buddhist doctrines and Woiheon which is the general study together in Cheongryuam, the branch temple of Baegyangsa(Temple) in 1910. He assumed the principal of the School to Teach Buddhism in 1929. In 1948 after liberation, he became the symbolic existence of the Buddhist circle as he was inducted into the third Gyojeong of Joseon Buddhism. He assumed the head of the Jogye Order in 1954. But as the Buddhist circle was divided into bigusung(single Buddhist monks) and married Buddhist priests with their wives and children and was in absolute chaos because purification talk of president Syngman Rhee was announced, he accepted reality and argued that purification should be done in the gradual and peaceful ways. The alternative that Jong-hyeon Song was the best one was reasonable at that time. The married Buddhist priests who led the flow of the Buddhist circle at that time did not spare any several temples that Bigusung could carry out. Bigusung expressed their dissatisfaction and it appeared by the purification campaign of the Buddhist circle due to the statement of the president Rhee which was announced just in time. As there were physical confrontations between Bigus and married Buddhist priests over occupation of Buddhist temples, the Buddhist circle was in absolute chaos. This chaos was creating court cases and the Buddhist circle could not help the adjustment and decision of governmental authority. And the aftereffect has not been completely cured until now. As Jong-hyeon Song s arguments were not been accepted by Bigusung, he returned to Baegyangsa saying that he agreed with the principle of purification but he cannot be with the group who changed its low position to high one by dishonest means. He organized Gobulchongrim, enacted Cheonggyu of Baegyangchongrim, and practiced Seon-Nong IlChi in it.

      • SCOPUSKCI등재
      • SCOPUSKCI등재

        화농성 육아종의 임상적 및 병리조직학적 관찰

        재선(Jae Sun Kim),종민(Jong Min Kim),이일수(Eil Soo Lee),강신광(Shin Kwang Khang),노병인(Byung In Ro),장진요(Chin Yo Chang) 대한피부과학회 1986 大韓皮膚科學會誌 Vol.24 No.1

        We observed the histopathologic findings of 21 biopsed materials those initial clinical impression was suspected as granuloma pyogenicum. Also we compared the cange in the number of mast cells in the lesion of the granuloma pyogenicum with those in the normal appearing skin by Giemsa stain, and the stainability of mucopolysaccharides in the stromal edema of granuloma pyogenicum lesion with that in the normal appearing skin by Alcian blue-PAS stain. The results were as fallows: The various microscopic diagnoses made in 8 cases, which was clinically granuloma pyogenicurn. These 8 cases were granulation tissue(3), subungual exostosis(1), dermatofibrorna(1), sebaceous epithelioma(l), liporna with granulation tissue(1), and malignant melanoma(1). 2. The number of mast cells in the granuloma pyogenicum lesion were increased (p<0.01), especially in the lesion which showed marked capillary endothelial proliferation, and the amount of mucopolysaccharides was increased in the stromal edema of the granuloma pyogenicum lesion.

      • KCI등재

        하악골 왜소증의 외과적 치험례

        진(Jin Kim),임창준(Chang Joon Yim),송선철(Sun Chul Song),경욱(Kyung Wook Kim),강석기(Souk Gi Kang),강정훈(Jeong Hoon Kang) 대한악안면성형재건외과학회 1991 Maxillofacial Plastic Reconstructive Surgery Vol.13 No.3

        This is a case report and review of literature that deal with a surgical correction of mandibular deficiency. Patient, 38 years old male, had visited to treat mandibular deficiency. On the basis of clinical and radiographic examination, he was diagnosed as a micrognathia. Surgical method. l. Intraoral Bilateral sagittal split osteotomy 2. Augmentation of genioplasty - double step. Patient was satisfied with final esthetics by gnathosurgery.

      • 수륙대재와 민간신앙의 습합양상

        김선풍(Kim Sun-poong)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2 江原民俗學 Vol.26 No.-

        수륙대재는 대고(大故)와 무관하지 않다. 대고 때문에 저세상으로 간 이들을 위령하는 제가 시작되었고, 호국불교사상이라는 한국적 불교관을 낳게 된 동기가 되기도 하였다. 불교는 미망(迷妄)을 단제(斷除)하고 정각(正覺)을 성취하는것이 그 주지(主旨)이겠으나 민중은 국가적 안위를 위한 기도와 발원으로 치닿게 되었으니 즉, "복국우세(福國佑世)"적 사고법이 그것이다. 고려 태조의《훈요訓要》를 보면, 건국 창업이 많은 불력(佛力)의 보우(保佑)에 힘입었음을 시사하고 있으나, 한국적 산천제(山川祭) 또한 잘 지낼 것을 훈시하고 있다. 또 군주의 차자(次子) 이하는 원칙적으로 출가하도록 하였으니 불국토 건설은 이 때 이미 절정에 다다랐다고 본다. 몽골족이 침략하여 강화도로 피란 갔을 때 고려 백성은 불력으로 그들을 퇴치하겠다는 일념으로 대장경을 수삼 차례 조판하고, 강화도성에서 전쟁탈춤을 추고 있었으니 한국인의 전란 극복을 위한 대처방법론을 이곳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Surykdaejae is connected with the big accident. The ritual which prayed for the person who died for the big accident started, and it has been a motive for Koreanized Buddhist view called "Folk Buddhism". Buddhism was intended to realize the buddhi, but the folk prayed to Buddha for the national peace. That is, it is the thinking way of "praying for the country". 《Hunyo》of King Taejo at Goryeo Period, implied that the birth of Goryeo was helped by many Buddha forces, and the Koreanized Sancheonjae ritual would be well performed. Also, a monarch"s sons except the first son were supposed to become the Buddhist monk, the buildup of the Buddhism land already reached the peak at that time. When Goryeo escaped to Gangwado because of an attack by Monggols, they typeset the complete collection of Buddhist Sutras several times in order to get rid of them through the power of Buddha. They danced the war mask dance at Ganghwa Castle. The Korean people"s coping way for overcoming the war can be found in this part.

      • KCI등재
      • 문헌 설화와 구전 설화를 통해 본 삼각산

        김선풍(Sun-poong Kim)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3 江原民俗學 Vol.27 No.-

        한 문화의 변화와 유형 및 특징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문화가 그 자리에 아직도 잔존(survival)하고 있는 이유를 추구해 보아야 알 수 있다. 한 문화의 근원을 찾기 위해서는 문화 발생기의 이시적(異時的)인 상황과 그 문화가 아직도 잔존하고 있는 동시적(synchronic)인 상황을 동시에 연구할 필요가 있다. 우리 문화는 중국 문화의 영향을 받았다. 그런데 유교문화가 우리 문화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접촉과 전파(contact and diffusion) → 이식(implantation) → 자리잡기(penetration)라는 몇 단계의 과정이 여과되어야 한다. 한국인은 백산민족(白山民族)이다. 부여 · 고구려의 백산은 백두산이었고, 신라는 강원도 태백산이 백산 구실을 했으며, 고려는 송악산, 조선은 삼각산이 백산의 역할을 담당해 왔다. 정감과 함께 함경도로부터 왕도를 찾기 위해 탐색해 왔던 그의 의지나 무학대사와 같은 주변 인물의 보살핌 때문에 조선왕조가 설 수 있었다는 당위성을 설화마다 부각시키고 있다. 삼각산이 난공불락의 요새지임을 강조한 것은 조선왕조의 무궁성을 강조한 것이다. 백색기운(白色氣運)은 광명기운(光明氣運)이다. 온기를 잃은 고려왕조의 백기(白氣)는 활활 타오르는 삼각산의 백기를 더 이상 누르거나 꺾을 수 없었음을 곳곳에서 강조하고 있다. To understand the change, type, and characteristics of a culture, it should be sought the reason that makes the culture still survived. To find the origin of a culture, the situation at different times (異時的) in the early beginning of the culture and the synchronic situation in the survival period of the culture should be investigated. Our culture has been influenced by Chinese culture. However, Confucian culture should be settled into our culture by being filtered through several steps in order of contact and diffusion → implantation → penetration. Koreans are people of Baeksan. The Baeksans of Buyeo and Goguryeo were Mt. Baekdu, Mt. Taebaek in Gangwon-do was the Baeksan, and Mt. Songak and Mt. Samgak played role of the Baeksan of Goryeo and Joseon respectively. Each folk tale emphasized the appropriateness of Joseon Dynasty establishment by his will exploring the capital of a kingdom from Hamgyong-do with Jeong Gam and care of surrounding people such as MuHak Buddhist priest. Emphasizing the Mt. Samgak as the site of impregnable fortress emphasized the immortality of Joseon Dynasty. The strength of white color (白色氣運) was the strength of bright future (光明氣運). It was often emphasized that white flag (白氣) of Goryeo Dynasty without warmth could not press or break the flaming white flag of Mt. Samgak anymor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