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프랑스의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 파병에 대한 인식

          민유기(You-Ki MIN) 한국프랑스사학회 2015 프랑스사연구 Vol.- No.32

          이 글의 목적은 베트남전쟁과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 문제에 대해 프랑스가 어떤 인식을 갖고 있었는지를 프랑스 외교문서와 언론 자료를 통해 분석하는 것이다.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에 대해 『르몽드』는 객관적인 시각에서, 『뤼마니테』는 미국의 용병이라는 부정적 시각에서, 『르피가로』는 한국의 경제적 이익을 강조하는 시각에서 보도하였다.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에 대해서 프랑스 외교문서들은 한국의 주도적 입장을 강조했다. 또한 한국군 파병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크다고 인식하였다. 하지만 한국이 추진한 동남아 집단안보 체제 구상은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했고, 베트남 파병으로 제3세계가 한국에 반감을 갖게 되었다고 파악하였다. 드골 대통령은 미국에 의한 베트남전쟁의 확산을 비판했고 베트남 중립화를 제안하였다. 따라서 프랑스는 한국의 베트남전쟁 참전에 비판적 시각을 견지하였다. 프랑스는 1960년대 중반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을 통해 동아시아에 냉전 질서가 강화되었다고 인식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observe the position of France in relation to the Vietnam War and the Korean Troop Dispatch to Vietnam. Concerning the Korean Troop Dispatch, Le Monde reported objectively, L'Humanite? expressed negative opinions by labelling the soldiers as mercenaries for the US, while Le Figaro emphasized the economic benefits of South Korea. The French diplomatic papers emphasized the leading role of South Korea in the Korean Troop Dispatch to Vietnam, and noted the economic benefits of South Korea. But the idea of a regional security system for Southeast Asia had very little effect and the Third World began to regard South Korea with hostility. De Gaulle criticized the escalation of the Vietnam War by USA and proposed the neutralization of Vietnam. So France did maintain a relatively critical view on Korean involvement in Vietnam war. Ultimately, the French opinion was that the Korean Troop Dispatch to Vietnam had contributed to the reinforcement of the Cold War order in East Asia.

        • KCI등재

          프랑스의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파병에 대한 인식

          민유기 한국프랑스사학회 2015 프랑스사연구 Vol.- No.32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observe the position of France in relation to the Vietnam War and the Korean Troop Dispatch to Vietnam. Concerning the Korean Troop Dispatch, Le Monde reported objectively, L'Humanité expressed negative opinions by labelling the soldiers as mercenaries for the US, while Le Figaro emphasized the economic benefits of South Korea. The French diplomatic papers emphasized the leading role of South Korea in the Korean Troop Dispatch to Vietnam, and noted the economic benefits of South Korea. But the idea of a regional security system for Southeast Asia had very little effect and the Third World began to regard South Korea with hostility. De Gaulle criticized the escalation of the Vietnam War by USA and proposed the neutralization of Vietnam. So France did maintain a relatively critical view on Korean involvement in Vietnam war. Ultimately, the French opinion was that the Korean Troop Dispatch to Vietnam had contributed to the reinforcement of the Cold War order in East Asia. 이 글의 목적은 베트남전쟁과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 문제에 대해 프랑스가 어떤 인식을 갖고 있었는지를 프랑스 외교문서와 언론 자료를 통해 분석하는 것이다.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에 대해 『르몽드』는 객관적인 시각에서, 『뤼마니테』는 미국의 용병이라는 부정적 시각에서, 『르피가로』는 한국의 경제적 이익을 강조하는 시각에서 보도하였다.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에 대해서 프랑스 외교문서들은 한국의 주도적 입장을 강조했다. 또한 한국군 파병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크다고 인식하였다. 하지만 한국이 추진한 동남아 집단안보 체제 구상은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했고, 베트남 파병으로 제3세계가 한국에 반감을 갖게 되었다고 파악하였다. 드골 대통령은 미국에 의한 베트남전쟁의 확산을 비판했고 베트남 중립화를 제안하였다. 따라서 프랑스는 한국의 베트남전쟁 참전에 비판적 시각을 견지하였다. 프랑스는 1960년대 중반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을 통해 동아시아에 냉전 질서가 강화되었다고 인식하였다.

        • KCI등재

          『프랑스사 연구』 회고와 전망 - 20년史, 프랑스사 연구의 용광로 -

          신동규(Dong-Kyu SHIN) 한국프랑스사학회 2019 프랑스사연구 Vol.- No.41

          『프랑스사 연구』가 발간된 지 20년이 지났다. 한국프랑스사학회와 함께 시작된 『프랑스사 연구』의 역사는 우리나라에서 프랑스사 연구의 성장 과정을 보여준다. 앙시앙레짐과 프랑스 혁명, 노동운동과 사회주의로 요약되는 초기 프랑스사 연구가 『프랑스사 연구』를 통해 기업사, 도시사, 여성사, 영화사, 이주사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하였으며, 비시 정부, 68 운동 등 연구의 범위가 확대되는 한편 중세사 연구에서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어냈다. 또한 식민주의, 인종주의 등 다양한 문제의식이 반영된 새로운 연구들이 이루어졌으며, 이를 통해 아프리카, 인도차이나 등이 프랑스사 연구의 지리적 범위가 확대되었다. Twenty years ago, Korean Review of French History(KRFH) was born with the creation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French History. The history of the KRFH shows the itinerary of research development on French history in South Korea. The research on French history that began with the first topics around the old regime and the French Revolution, the labor movement and socialism. develop through RCHF in various fields of research: business history, urban history, feminist history, history of cinema, history of migration etc. By including the period of the Vichy government and movement 68 as the new subject, and with the development of research on medieval history, its dimension is expanding and the new generation of researchers interested in colonialism and racism gives attention to new territories such as Africa and Indo-China with geographical expansion.

        • KCI등재

          유럽 통합과 프랑스 식민주의의 제문제

          박지현(Ji Hyun PARK) 한국프랑스사학회 2015 프랑스사연구 Vol.- No.32

          본 연구의 목적은 2005년 2월 23일자 법령 제정을 계기로 불거져 나온 북부 아프리카의 식민화에 대한 프랑스의 역사적 태도를 두 가지 측면에서 살펴보는 데 있다. 하나는 북부 아프리카의 식민화와 관련된 역사적 사건들을 되짚어 보는 일이고, 다른 하나는 유럽 통합 과정에서 북부 아프리카 식민지인과 이곳에서 귀환한 프랑스인이나 그 지역출신의 이민자에게 과거의 식민주의가 어떻게 전개되고 있는지 분석해 보는 일이다. 오늘날 프랑스 사회가 이민자 정착의 문제에 대해 닫힌 입장을 취하는 궁극적 이유가 과거의 식민주의와 관련되어 있음을 보여주고자 하였다. 2차 세계대전 전후 비시 프랑스의 식민지 정책, 그리고 제4공화국의 프랑스연합 창설, 그리고 유럽통합의 전개를 통해 프랑스 식민주의의 대상이 과거 북부 아프리카 식민지인이 아니라 프랑스 본토의 북부 아프리카 식민지 출신 이민자로 전환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유럽 통합의 시대에 프랑스이민법과 유럽이민법을 겪으면서 프랑스 식민주의가 훨씬 명확해지고 강력해졌음을 볼 수 있었다. 따라서 과거의 프랑스 식민주의는 오늘 현재에도 살아 숨 쉬고 있으며, 훨씬 강력한 힘으로 같은 공간에 사는 이들을 오히려 인종적으로 구별하는 새로운 식민주의를 낳고 있는 것이다. Our study is aimed at examining the historical position of France on the North African colonization caused by the law of 23 February 2005. For this it is necessary to notice clearly differences of French colonialism between World War II and European integration. Under the Vichy regime, the subject of French colonialism was French settlers from North Africa. After the Allied landings in North Africa, it was replaced by the indigenous who supported the French Committee of National Liberation. Especially, natives of Algeria coped with De Gaulle for independence. Immediately after World War II, France founded the French Union and tried to organize it into European community to maintain the position of the French colonial empire. But the war in Algeria gave the start to the collapse of the French Union. The colonial regime of France was dismantled. France was occupied by nationals and immigrants who came from North Africa. To resolve this situation, France has focused on European integration and at the same time it has established the powerful immigration law to keep out of North African immigrants in France. More European integration evolves over immigration law is strengthened for North African immigration. At this point, the subject of French colonialism in current is the colonized not in North Africa, but in France. Among their children, there are French and European citizens who have been educated in the same French culture, but do not fit into the French and European community. This trend shows that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the reproduction of French colonialism.

        • KCI등재

          한국 대학에서 프랑스 문화교육의 현황과 전망 : 문화전공 교육의 몇 가지 가능성에 대한 사례 연구

          김태훈 한국프랑스학회 2010 한국프랑스학논집 Vol.72 No.-

          Depuis la fin des années 1990, l'université coréenne accorde de plus en plus d'importance à l'enseignement de la culture française, ce qui se traduit par la mise en oeuvre de nombreux cours relatifs à la culture française. Cet article propose dans un premier temps de faire un bref panorama des études réalisées depuis l'introduction de la culture française dans notre système universitaire et d'observer les mutations qu'elles ont entraî̂nées au sein de l'université. Dans un deuxième temps, nous engagerons une réflexion approfondie, à travers l'étude de quelques cas représentatifs, de l'enseignement de la culture française Les premières études sur l'enseignement en la matière, encore marginal voici une vingtaine d'années, visaient à tâ̂tonner l'appareillage théorique et les outils pédagogiques pour l'enseignement culturel en soulignant son importance. Depuis, le paysage universitaire a été considérablement transformé ; on constate que plus d'un quart des départements de la langue et littérature françaises ont été rebaptisés en département de la culture française, et que le nombre des cours de la culture française a augmenté. Pourtant, en dépit d'une expansion apparente, le programme actuel n'est pas apte à former les futurs experts dans le secteur de la culture. La société coréenne actuelle demande des professionnels des actions culturelles, notamment des médiateurs culturels. Il semble possible de forger ces intermédiaires entre le public et l'œuvre d'art aussi bien dans le cadre classique du département de la langue et littérature françaises que dans le cadre nouveau du département de la civilisation française, compte tenu du solide bagage culturel des étudiants en lettres. A ce propos, on constate quelques nouveaux phénomènes. D'abord, on assiste à la mise en place des modules spécialisés tels que “Industrie culturelle”, “Culture et Art”, etc. C'est le cas, entre autres, de l'Université Inha. Ensuite, certaines universités offrent aux étudiants une option, parmi plusieurs options possibles, consacrée à l'approfondissement en culture. Troisième phénomène : proposer une double orientation, avec une certaine transversalité. C'est ce qui se passe à l'Université Nationale de Cheonnam. Enfin, l'ouverture du master aux étudiants qui se destinent aux métiers de la culture. C'est une initiative prise par l'Université féminine de Sookmyung (Management de la culture française). Adapter l'enseignement de la culture française à l'émergence de nouveaux métiers de la culture semble capital dans le contexte actuel. Plus qu'une culture générale, l'éducation de la culture française devra envisager l'organisation d'une formation professionnalisante pour proposer un nouveau débouché aux étudiants. 한국의 대학에서 ‘프랑스 문화'에 대한 교육적 관점은 지난 10여년의 기간 동안 계속해서 변해왔으며 그 변화의 과정은 프랑스 문화에 대해 점점 더 많은 중요성을 부여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변화는 자연스럽게 프랑스 문화 분야의 교양과 전공 교과목의 증설이라는 현상으로 이어졌으며 심지어 최근에는 ‘프랑스문화전공' 또는 ‘프랑스문화학과'와 같은 이름으로 학과명을 변경하는 결과를 낳기도 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의 과정은 그간 여러 차례에 걸쳐 연구와 관심의 대상이 되어 왔다. 아마도 대학의 불어불문학과가 주관하는 프랑스 문화 교육에 대한 진지하고 본격적인 거의 최초의 연구로는 1991년도에 발표된 이봉지의 논문 「외국어 교육과 문화 교육」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이봉지는 이 글에서 ‘70년대 이후부터 불어 교육에 있어서의 문화 교육에 관한 여러 가지 논문과 저작이 쏟아져 나온 현상', ‘이를 주제로 한 학술 대회가 여러 차례 개최되었다는 것', ‘프랑스에서 제작된 여러 불어 교재에 문화적인 측면이 눈에 띄게 많이 가미되었다는 점' 등을 들어 문화 교육에 대한 논의의 시작을 70년대로 잡고 있다. 그러나 이는 프랑스의 경우일 뿐, 한국에서의 교육 상황은 이보다 훨씬 뒤늦은 90년대에 이르러서였다. 사실 이봉지의 이 글이 발표된 1991년이라는 시점도 매우 이른 편이었다. 그러나 이봉지의 논문의 경우, 문화 교육을 독립적으로 다룬 경우라고 할 수 없다. 이 글은 외국 문화 교육을 외국어 교육과의 관계 안에서만 다루고 있으며 문화 교육의 원칙으로 제시하고 있는 세 가지 원칙 역시 철저하게 외국어 교육에 종속되어 있다. 따라서 프랑스 문화 교육이 외국어 교육에 종속되지 않고 독립된 하나의 교육 영역으로 다루어지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말부터이다. 이 글은 1990년대 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프랑스 문화 교육에 대한 논의들의 전개 과정을 살펴보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프랑스 문화 교육에 대한 논의와 관점이 변화하면서 이것이 대학의 교육 현장에 가져온 변화 양상을 살펴보며, 현재 국내 대학에서 실행되고 있거나 예정 중인 몇 가지 사례를 검토하여 프랑스 문화 교육의 새로운 가능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 KCI등재

          L'etat actuel de l'enseignement du coreen a Paris

          이홍 한국프랑스학회 2004 한국프랑스학논집 Vol.48 No.-

          현재의 프랑스 한국학은 100년 정도의 역사를 갖고 있다. 한국서지(Bibliographie coréenne, 1894~18966년)라는 기념비적인 업적을 낸바 있는 꾸랑(Courant)은 주한 프랑스 외교관으로 부임하여 한국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어서, 그 저서를 저술하게 되었다. 현재의 프랑스 한국학을 이루게 한 직접적인 개척자는 1920년대부터 한국학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아그노에르(Haguenauer)교수로부터 시작된다. 본래 일본학자였던 그는 1956년에 이옥 교수를 초청하여 소르본(Sorbonne)에서 처음으로 한국어 강좌를 개설하였다. 1968년 학생운동의 결과로 소르본느가 13개의 대학으로 분리됨에 따라 한국학 강좌는 파리 제7대학(Université Paris 7) 동양학부(LCAO)의 한국학과(Section d'Etudes Coréennes)로 독립되어 이옥 교수가 주관하게 되었다. 이로써 프랑스의 대학에서 처음으로 한국학과가 창설되었다. 이때 한국학과는 중국학과, 일본학과, 그리고 월남학과와 더불어 동양학부로 개설되었는데, 이는 동일 문화권을 이루는 극동의 네 지역 연구가 동양학이라는 하나의 단위 속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필요성 때문이었다. 동양어 학교의 한국어 강좌는 파리 제3대학 부설인 국립 동양어 대학교(INALCO)로 옮겨지게 되어 파브르(Fabre) 교수가 그 책임을 맡게 되었다. 프랑스 한국학은 늘 재학생 수의 부족으로 인한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 하는데, 그 이유는 학생들의 무관심이 아니라 한국이 여전히 프랑스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프랑스에서 한국학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서 우선 풍부한 문화 교류를 통해서 프랑스인들로부터 한국을 이해하고 알려는 진실한 마음을 일으켜야 한다. 현재의 프랑스 한국학에 종사하는 연구자들은 대부분 파리 제7대학과 국립 동양어 대학교에서 활동하고 있기에, 본 연구는 파리에서의 한국학 현황만을 다루게 되었다.

        • KCI등재

          프랑스 혁명과 전쟁

          박윤덕(Youn-Duk PARK) 한국프랑스사학회 2014 프랑스사연구 Vol.- No.30

          혁명과 전쟁은 불가분의 관계인 것처럼 보인다. 근대의 혁명들은 전비 마련을 위한 증세와 함께 시작되었고, 기존체제 안에서 해소될 수 없는 긴장이 무장투쟁으로 발전하면서 절정에 달했다. 혁명 프랑스는 신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 모든 정복 전쟁을 포기했고, 인민주권과 민족자결의 혁명이념은 프랑스가 반혁명 세력에 맞서 혁명을 지킬 수 있게 해주었다. 혁명전쟁은 왜 일어나는가? 혁명이념 자체가 프랑스와 그 이웃 국가들 사이의 전쟁의 필연적인 원인은 아니었다. 유럽은 이미 잉글랜드의 입헌군주제, 프랑스의 절대왕정, 스위스의 공화정과 같은 다양한 정치체제가 공존하는 것을 지켜 봐 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혁명전쟁의 원인은 프랑스가 혁명 이념에 따라 한층 더 효율적인 국가로 부활할 가능성이 커지자, 유럽의 열강들이 전통적인 국가체제의 작동 원리에 따라 힘의 논리에 호소하게 되었다는 사실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Revolution and war seems to go hand in hand. Modern-days revolutions usually start with the levy of heavy taxes to finance wars, and breaks out when the unsolvable tensions plaguing the existing system are turned into armed conflicts. Well aware of these facts, the Revolutionary France attempted to maintained its newly established system by abandoning conquest wars, and the revolutionary ideas of popular sovereignty as well as self-determination enabled France to protect the Revolution from the Counter-Revolutionary powers. Then, why did revolutionary wars break out? The revolutionary ideas were not necessarily the root cause of the wars between France and its neighboring countries. Europe have had the experience of different states systems-including, England's constitutional monarchy, France's absolute monarchy, and Switzerland's Republic-coexisting on its land. The cause of the Revolutionary Wars is to be found in the fact that France, now equipped with its revolutionary ideas, was reemerging as a fully efficient and competitive country that would rival other European countries. Operating under the traditional mechanisms of balance of power and the fight for the hegemony of their own political system, France went into war with other European countries who saw France as a reviving threat.

        • 이회와 Oronce Fine가 제작한 지도들을 토대로 조선 성리학과 프랑스 르네상스의 도구화에 대한 비교 연구(15-16세기)

          ( Jeremie Eyssette ) 한국프랑스문화학회 2018 한국프랑스문화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2018 No.2

          언뜻 보아도 한국과 프랑스는 모든 점에서 다르다; 그리고 한국과 프랑스에 관한 비교 연구들은 1886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들 간의 외교 관계에 초점을 둔다. 그러나 본 연구는 전통적 사료 편찬 작업에서와 같이 한국과 프랑스가 결코 유사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불가해한 견해로부터 시작된다. 필자는 서로 평행선상에 있던 각국의 선행 연구들을 비교하였다. 아울러 한국의 현대성이 서양에서 극동으로 전파되었던 것이라 평가되기에 앞서, 조선 왕조는 15세기 혹은 그전부터 또 다른 현대성의 무대이자 주인공이었다는 사실을 보여 주고자 하였다. 이때 조선의 현대성이란 16세기 서유럽과 그 밖의 다른 국가들 간의 교류가 증대하면서 행해진 세계화와 어느 정도 관련된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한국의 성리학과 프랑스의 르네상스를 비교하고자 한다. 더불어 이와 같은 시각은 이전 연구들에서는 제시되지 않았던 것임에 따라 보다 확실하고 체계적인 형식을 통해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두 가지의 접근 방식을 제시할 것이다 : 전기(傳記)의 프리즘과 지도들의 정치 도구화.

        • KCI등재

          La France et la premiere etape de sa politique de securite europeenne : De la fin de la seconde guerre mondiale au debut de la cinquieme Republique

          이승근 한국프랑스학회 2004 한국프랑스학논집 Vol.46 No.-

          프랑스는 2차 대전 직후 자국의 안보유지를 위해 여러 가지 정책을 구사하게 되는데 그 기저에는 국가 안보의 유지 및 유럽에서 프랑스의 헤게모니 유지와 세계강국으로의 발돋움에 있다. 이를 위해 독일의 부흥방지, 소련의 위협회피, 이 둘을 위한 유럽에서의 공동방위체제 구축, 유럽통합의 추진, 유럽통합군의 창설 등의 정책을 구사하게 된다. 그러나 세계는 미국과 소련의 지배 하에 놓였고 유럽도 이러한 미․소 양대 축을 중심으로 동․서로 분할된다. 결과적으로 프랑스의 의도와는 달리 미국을 중심으로 서유럽이 유럽의 공동방위체제로서 NATO를 축으로 방위동맹을 형성한 뒤 프랑스가 이에 편입되고, 독일은 NATO에 편입된 가운데 주권회복과 재무장을 하게 된다. 자연히 프랑스가 추진한 유럽통합군 건설은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 이러한 점은 프랑스로서는 치욕적인 것이고, 1958년 드골대통령의 복귀는 이러한 환경에 기인한다. 드골은 집권 이후 프랑스의 위대성과 외부로부터의 정치적 독립을 확보하는 한편, 강력한 군사력의 유지 등 3개 노선을 중심으로 유럽안보 정책을 구사하게 된다. 드골이 집권한 당시 유럽 패권국으로서 강력한 프랑스의 재건을 꿈꾸며 자신의 정치․외교적 이상을 실현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한다. 이는 오늘날 현 프랑스 정부의 외교․안보상 정책적 기저를 형성하고 있는 ‘골리즘'(gaullisme)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다. 그의 정치적 사변 (思辨)의 핵은 ‘국가'(nation)와 ‘힘'(puissance)으로 함축된다. 이의 구체적 표출은 프랑스의 과거 ‘위대성' (grandeur)의 회복과 외부로부터의 정치적 ‘독립'(indépendance) 확보, 자국의 ‘국력'(puissance) 유지로 나타나고 이를 바탕으로 드골은 프랑스를 세계 강대국의 하나로 다시 만들고, 미국과 소련 등 세계 초강대국들로부터 정치․외교적 독립을 유지토록 노력하게 된다. 특히 드골은 유럽 방위에 있어서 유럽인이 중심이 되는 기구설립, 유럽의 분단을 극복하기 위한 유럽 데땅뜨 정책 및 ‘대서양에서 우랄까지'의 거대 유럽의 탄생을 꿈꾸게 된다. 한편으로, 대 미 종속을 탈피하기 위해 반대서양 통합 전략을 외교적으로 구사하게 된다. 이러한 정책 실시의 구체적인 결과로 드골은 66년 NATO 군사기구로 부터의 탈퇴를 결행하여 나토기구 내에서의 미국의 헤게모니 장악에 반대한다. 또 다른 한편으로 서유럽동맹(WEU)이 유럽 안보 기구화 될 수 있도록 하였고 유럽공동체(EC)의 강화 정책을 펴서 서유럽의 결속을 유지하도록 하였다. 결국, 프랑스의 초기 정책들은 이후 5공화국 정부의 대외정책에 변형이 되기도 하였지만 지속적으로 반영이 되어 오늘날 유럽의 분단극복과 유럽에서의 ‘유럽인에 의한 유럽' 건설, ‘유럽통합'에 실질적으로 공헌한 것으로 평가된다.

        • KCI등재

          1960-1990년대 프랑스의 국제입양 양상과 한인여성입양

          문지영 한국프랑스사학회 2019 프랑스사연구 Vol.- No.40

          International adoption has a ‘transnational' nature in that it is a universal phenomenon at the global level. In terms of transnational migration, international adoption shows a very unique pattern of migration that adoptees cross the border regardless of their own will or choice, unlike general migration such as labor migration or marriage migration, and that can be defined as ‘involuntary migration by contract' between the parties concerned. In fact, Korea was the world's largest adoption-out country where many Korean adoptees were sent to France after the United States from the 1970s to the mid-1990s. Nevertheless, the history of Korean international adoption has long been forgotten, sometimes even concealed and not subject to research under the stigma of a national figure of ‘baby exporting country'. S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larify the position and meaning of international adoption in the history of transnational migration by revealing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realities of Korean international adoption. To this end, I will focus on two aspects, the interracial adoption policy of France, and the pattern of adopting Korean females in France and the issue of their identity, basing on the cases of France from the 1960s to the 1990s. 국제입양은 전 지구적 차원의 보편적 현상이라는 점에서 ‘트랜스내셔널(transnational)' 성격을 가진다고 할 수 있다. 트랜스내셔널 이주의 측면에서 볼 때 국제입양은 노동이주나 결혼이주 같은 일반이주와 달리 입양인이 스스로의 의지나 선택과 상관없이 국경을 넘는, 관계자들 사이의 ‘계약에 의한 비자발적 이민' 형태로 규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독특한 이주 양태를 보여준다. 한국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미국에 이어 프랑스에 많은 한인입양인을 보낸 세계 최대 입양송출국가였다. 그럼에도 한인국제입양의 역사는 오랫동안 ‘아기수출 국가'라는 국가적 수치와 오명 아래 잊히고, 때로 은폐되면서 연구대상이 되지 못했다. 이 연구의 목적은 프랑스의 사례를 중심으로 한인국제입양의 역사적 배경과 실상을 밝힘으로써 트랜스내셔널 이주역사의 틀 안에서 국제입양의 위치와 의미를 조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1960-1990년대 프랑스의 입양정책과 국제입양, 이어 프랑스의 한인여성입양 양상 및 정체성 문제에 초점을 맞춰 살펴보고자 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