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특별기고 : 아시아에서의 경쟁법의 법정비 지원

        하야시슈우야 한국경쟁법학회 2010 競爭法硏究 Vol.22 No.-

        ここ20年の間、アジアの樣樣な國や地域において競爭法·競爭政策が急速に發展してきた。この流れをアジア市場全體の競爭環境整備につなげていくためには、先進國による法整備支援が必要不可欠である。ところが、アジアにおいては、國あるいは地域によって競爭法·競爭政策の整備の度合いやあり方が異なることから、アジアに對する最大の支援國である日本は、支援を受ける側のニ―ズを踏まえた效率的で效果的な支援をどのように構築するか、という問題に直面している。日本の公正取引委員會は、海外の競爭當局に對する技術協力として樣樣な形で硏修を實施しているが、その企畵立案については、個個の硏修プロジェクトごとに同委員會の擔當者がアドホックに行っているのが現狀である。しかし現在は、中長期的視野にたった法整備支援の戰略を立て、それを基に個個のニ―ズに應じたプログラムを 討することが求められている。また、このような認識に立脚しつつ、今後の技術協力を企畵立案するにあたっては、關連する學會との連携强化、支援を受ける側のニ―ズ、日本の技術協力の類型と求められる支援との相關等を綜合的に分析し、最適なプログラムデザインを可能にする體制を整える必要がある。ところで、少なくとも今のアジアにおいては、自由競爭一변倒ともいえる米國型の競爭法·競爭政策は有效に機能しないだろうと感じられる。つまり、アジアの競爭法は「競爭の公正さ」を拔きに語ることはできないのではないか。また、先進諸國では一定の成果をあげてきた競爭法·競爭政策であっても、環境問題や勞動者搾取などアジアにおける深刻な社會問題が、その機能を妨げるおそれもある。かかる意味で、企業の社會的責任や勞動法との接點を、經濟法理論のなかでどう位置づけるべきかという點が、今日的課題として提起されている。かたや、アジアの競爭法の特徵として、不公正な取引方法の規制に重點が置かれている點、また搾取濫用を中心とした市場支配的地位の濫用規制を置く點が擧げられる。そこでは、公正取引の維持が自由競爭の維持よりもよく理解され、支持されやすい。そしてこのことは、市場機能の暴走からアジアの地域「社會」を守るという觀點からすると、アジアの競爭法がもつ强みであると思われる。アジアの法制度は、基本的に歐米の法を繼受したものではあるが、アジアの「生ける法」には慣習法的なものを起源とするものも多く、その意味では歐米とアジアの間には「ズレ」がある。これを競爭法理論にどう織り입むべきかが問題となる。結局、競爭法における效率性至上主義を、競爭法領域におけるアジア地域硏究という觀點から相對化すること、また、取引の公正を重視する點をアジア競爭法の特質として積極的に評痂すること、そして、不公正な取引方法に對する規制が、日本における獨禁法の定著にとって不可欠であったという經驗を전えること、この三つがアジアにおける競爭文化の定著には欠かせないもののように思われる。競爭メカニズムに期待される古典的な機能は、第一にライフ·チャンスを自己責任で自律的に追求する機能であり、第二に、實現される資源配分の效率性を保障する制度的仕組みとしての機能であり、第三に生産性とは直結しない理由による差別を排除して、手續き的に衡平な處遇を擔保することである。そのいずれにおいても、そこで行われている競爭の「公正さ」に對する檢證が不可欠である。「公正な競爭」とはいかにあるべきか、という論點は、アジアの經濟發展の進展と企業活動のグロ―バル化が進む中で、きわめて今日的な課題である。それゆえにこそ、あるべき競爭法政策とその法整備を求めて、いまほど賢慮と熟議が必要とされているときはない。

      • KCI등재

        특별논단 : 반독점법기업결합 규제상

        김원준 ( Won Joon Kim ) 韓國競爭法學會 2009 競爭法硏究 Vol.20 No.-

        본 논문의 목적은 중국 반독점법의 시행 이후 제기된 기업결합관련 쟁점을 분석하고 이로부터 시사점을 모색하는데 있다. 중국의 기업결합규제는 EC의 제도를 많이 원용하였으며 일정 매출액이상인 경우 사전신고의무가 부여되고 2단계 심사를 거쳐 승인, 조건부승인,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한다. 정책적 쟁점으로 신고, 심사대상, 심사기준, 국가안전심사를 살펴보았다. 완전한 자료를 제출해야 신고가 접수되는데 `완전한`의 기준이 없어 불필요한 게 기업부담을 줄 수 있다. 실무에서 자국의 국영기업이 기업결합 신고에서 제외되고 있고 최근의 시정조치 사례가 모두 외국기업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외국기업 차별의 소지가 있다. 기업결합 심사 시 `경쟁 제거 또는 축소 효과` 기준을 법에 명시하고 있어 심사기준이 지배력 (dominance) 기준에 가깝다는 의견이 있는데 이는 전세계 주요 경쟁당국이 사용하고 있는 SLC (경쟁의 실질적 감소) 기준과 차이가 있다. 외국기업의 기업결합에 대한 관련기관이 국가안전심사를 하고 있지만 심사기준이 없고 관련기관이 경쟁논리에 수긍할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있다. 반독점법 시행이후 조건부 승인을 한 최초의 사례를 InBev/Anheuser-busch이고, 금지를 한 최초의 사례를 Coca-Cola/Huiyuan건이며 그 외 조건부승인을 한 세 가지 사례를 살펴보면 공통적으로 시정점유율 등 기초 자료 및 심사 기준을 공개하지 않고 있어 투명성 및 예측가능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특히 Coca-Cola 사례에서는 시장점유율이 증가한다는 사실에서 봉쇄효과를 추론함으로써 전문적 심사기법이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 주고 있다. 결론적으로 중국의 기업결합 규제제도는 글로벌 기준에 근접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는 반면 법집행 측면에서는 개선의 여지가 있다. 짧은 기간 에 선진화된 기업결합 제도의 수립과 집행이 쉽지는 않으므로 중국도 개발초기에 경쟁법 정책을 도입한 나라들로부터 교훈을 얻는 것이 필요하다. 1981년에 경쟁법을 도입한 한국의 입장에서 보면 경쟁당국의 독립성 확보, 개방적이고 투명한 심사, 심사요원들의 전문성 제고, 규제기관과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 엄중하고 비차별적 법집행 자체가 성공적인 기업결합 심사의 척도이다.

      • KCI등재

        공공기관간 거래에 대한 비교법적 고찰- EU의 공공협력(Public-Public Cooperation) 법제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김대인 한국경쟁법학회 2018 競爭法硏究 Vol.38 No.-

        Recently many public institutions - including public enterprises - are on the way of changing employees with temporary position into permanent one, and employment as permanent position in ‘subsidiary company’ is actively implemented in this context. Furthermore, new regulation, which allows sole-source contract between public institution (mother company) and its subsidiary, was initiated in July, 2018. This new regulation aims to enable stable management of subsidiary company. Despite this new regulation in public procurement law, this type of sole-source contract might be regulated by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as a ‘undue supporting behavior’. This issue leads to relationship between public procurement law and competition law. To see this issue, this paper conducted comparative research on ‘public-public cooperation’ regime in European Union (EU)’s Public Procurement Directive. This Directive exempts application of competition rule to certain trade between public institutions as ‘public-public cooperation’. In this cooperation case, there is no violation of ‘competitive neutrality’ in Treaty on the Functioning of European Union (TFEU). However, this exemption can be incurred only in strictly regulated cases, because this exemption can allow public institutions’ deviation of competition rule. EU’s ‘public-public cooperation’ regime shows many lessons to Korea. First, in enactment of new sole-source contract clause in public procurement or interpretation of already existing sole-source contract clause, legislatures or procuring agencies should be very strict considering level of anti-competitiveness in relevant market. Second, when Fair Trade Commission (FTC) applies ‘undue supporting behavior’ into trade between public institutions, FTC should consider characteristics of public procurement market or the public interest associated with sole-source contracting. Through this reform, the chasm between public procurement law and competition law should be addressed. 최근 공기업을 비롯한 다수의 공공기관에서는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데, 특히 자회사로의 직접고용방식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자회사의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토록 하기 위해서 2018년 7월에는 모회사인 공공기관과 자회사간의 수의계약을 허용하는 규정이 ‘공기업·준정부기관 계약사무규칙’에 신설되었다. 이와 같이 공공조달법상 수의계약의 근거는 마련되었지만, 위와 같은 공공기관간 거래행위가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상 불공정거래행위로 규제되고 있는 ‘부당지원행위’에 해당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이다. 이와 같은 상황은 공공조달법과 경쟁법의 관계설정이라는 쟁점과 연결되는데, 이 글에서는 유럽연합(EU) 공공조달지침에서 규정하고 있는 ‘공공협력’(public-public cooperation) 법제를 비교법적으로 검토함으로써 이러한 쟁점을 다루어보았다. EU 공공조달지침에서는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는 공공기관간 거래, 즉 공공협력에 대해서는 공공조달지침에 따른 경쟁원칙의 적용을 배제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또한 이러한 경우에는 EU 기능조약에서 규정하고 있는 경쟁중립성 원칙에 위반되지 않는 것으로 본다. 그러나 이러한 공공협력에 해당하기 위해서는 매우 엄격한 요건을 요구함으로써 EU법상 경쟁원칙을 잠탈하는 현상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EU의 공공협력법제는 우리나라에게 여러 가지 시사점을 제공해준다. 우선 공공조달법에서 수의계약사유를 입법하거나 이를 해석함에 있어서 해당 시장에서 경쟁제한적인 요소가 없는지를 충분히 검토하여 수의계약이 매우 엄격한 요건하에서만 인정되도록 해야 한다. 다른 한편으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른 부당지원행위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판단함에 있어서는 공공조달시장의 특성이나 수의계약의 공익성 등을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우리나라에서 발생하고 있는 공공조달법과 경쟁법간의 간극을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

      • KCI등재

        일반논단 : 유럽연합 수직거래에 관한 법률에 관한 연구: 지난 10년간의 경험

        최요섭 ( Yo Sop Choi ) 한국경쟁법학회 2010 競爭法硏究 Vol.21 No.-

        본 논문은 유럽연합이 2010년에 새로 입법한 수직거래에 관한 법률(EU Vertical Regulation 또는 Vertical Block Exemption Regulation)을 고려하여, 지난 10년간 유지해 온 현재의 법률을 분석하고 그 특징과 의미를 연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960년대 시카고학파의 등장 이래 수직거래제한(Vertical Restraint)에 관한 경제학적 논의와 경쟁법의 발전이 상당히 이루어져 왔다. 이러한 경제학의 영향은 유럽경쟁법(EU Competition Law)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는데, 실제로 1999년 유럽연합 경쟁당국이 지금의 수직거래에 관한 법률을 도입하기 위해 많은 논의를 했었으며, 그 이후 10년간 위 법률은 많은 학자에 의해서 비판과 찬사를 동시에 받아온 것이 사실이다. 무엇보다 30퍼센트 시장점유율의 Safe Harbour 규정은 법률적 확실성(Legal Certainty)을 구축했으며 또한 수직거래의 효율성(Efficiency)과 브랜드간 경쟁(Inter-brand Competition)을 증진시켰다고 평가되고 있다. 지난해 9월에 발표한 새로운 수직거래에 관한 법률 초안대로, 올해 개정된 새로운 규정에서 이전의 공급자(Supplier)의 30퍼센트 시장점유율에 대한 적용제외 규정이 사업자(Undertaking)의 30퍼센트 시장점유율로 변경되었다. 이러한 약간의 변화 이외에 현재와 이전의 규정을 비교할 때 전체적인 골격은 크게 변하지 않았는데, 그것은 개정된 수직거래의 관한 법률이 여전히 최저재판매가격제한 (Minimum Resale Price Maintenance)을 강경하게 제한해야 할 규제 대상 (Hardcore Restriction)으로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2007년 미국의 최저재판매가격제한에 대한 합리의 법칙(Rule of Reason)을 적용한 Leegin 판결의 영향을 고찰함으로써 이러한 유럽경쟁당국의 hard-core restriction 적용을 유지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는 학자와 유럽연합 회원국 경쟁당국의 의견이 있었다. 물론 hard-core restriction인 최저재판매가격이 유럽조약 101조 3항에 의해 적용제외가 될 수 있으므로 당연위법(per se illegal)이라고 볼 수는 없으나, 사업자가 실제로 이러한 제외적용의 혜택을 받기는 어렵고 수직거래제한에 관한 지침 (Guidelines on Vertical Restraints) 또한 수직거래에 관한 법률이 hard-core restriction에 적용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러한 최저재판매가격에 대한 유럽경쟁당국의 hard-core restriction 접근방법은 빠른 시일 내에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많은 학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 논문은 비교경쟁법적 연구 방법을 통해 유럽연합의 수직거래에 관한 법률 적용과 규정을 연구하고 현재 수직거래제한과 관련된 국내 공정거래법의 향후 과제를 살펴본다.

      • KCI등재

        경쟁법 위반행위에 대한 집단소송제 연구

        김두진 한국경쟁법학회 2019 競爭法硏究 Vol.39 No.-

        There is a problem of consumer-mass-harm situations where consumers or victims with very small amounts of damages lack the legal options and economic incentives to claim the damages suffered under the current legal system. Representative collective actions serve the purpose of aggregating common claims to share litigations costs, creating thus economies of scale for plaintiffs and for courts, providing victims of antitrust infringements wider access to the Justice. This article analyses the legal practice of the class actions of antitrust law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recent approach of EU and the member states trying to introduce collective action system under their legal culture and tradition. If we introduce collective action system in the field of competition law, we could roughly choose between the U.S. style class action system and the EU type consumer representative action (Verbandsklage) system, such as those in France or the United Kingdom. From the view point of efficient private enforcement of competition law, the U.S. system prefer deterrence effect and the EU system seeks to ensure that anyone who has suffered harm from a violation of competition law can effectively exercise their right to claim full compensation. Therefore, we first of all should decide which object we put on a priority in competition policy. In my opinion, we should weigh more on deterrence effect of the private enforcement of the competition law. Then we should tune up to complement its weak points. We already have the Securities-Related Class Action Act since May 28, 2013. We should rename the act as General Class Action Act and may expand its scope allowing relief for collective losses arising from antitrust infringements such as cartels, price abuses of market-dominance or resale-price-maintenance. And the act must provide that the immediate appeal against the ruling of permission for lawsuit shall not take any effect to suspend the execution for avoiding delay. Individual consumer who suffered respectively little loss in a mass tort case doesn’t have sufficient incentive to sue the offender enterpriser because the victim could get only little award if she or he would win the litigation after consuming lots of time and money. So an opt-out system in which the number of claimants are larger and consequently each claimant bears less risk and can save more on the litigation costs is suggested, granting wide range of subjective extent of Res Judicata. And it is necessary for the plaintiffs of a class action to appoint lawyers as their attorney, for mitigating complexity of the action and reducing the court’s burden. Article 56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should apply mutatis mutandis to the defendant’s verification in collective actions. And because most collective action will be follow-on action, the court should be allowed to request the Fair Trade Commission to transmit the records of the case concerned under the act. At the same time, strong safeguards such as procedures for class admission, lawsuit permission and applying the Loser pays rule are necessary under the act in order to avoid unmeritorious litigation.

      • KCI등재

        일반논단 : 독점규제법상 경제적 제재의 체계적 조망 -부당이득환수의 관점에서-

        이봉의 ( Bong Eui Lee ) 한국경쟁법학회 2012 競爭法硏究 Vol.26 No.-

        Every legal sanction including economic ones has ultimately a general preventive effect against violations of law. So does the surcharge under the Korean Anti-Monopoly and Fair Trade Act. A surcharge imposed by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infringing private property more severely than criminal fine, cannot be allowed without any limit, just for the reason that it has proven to be effective for deterrence of illegal acts by undertakings. Therefore, it is more of importance to perceive some limits of traditional perspective of optimal sanction and explore a new surcharge system as a legal sanction, which is to be consistent to the goal and system of the Act. For this purpose, it should be noted that surcharge, damage and fine have in common a function to restitute illegal profits. Such economic sanctions should be harmonized primarily for that purpose; first, criteria for calculating and imposing surcharge should be strengthened to the extent that illegal profits of the challenged undertakings be fully exhausted; second, damage action should be facilitated than ever in order to pursue a subsidiary role of restitution of illegal profits; third, damage and surcharge should be considered each other in the civil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Finally, fine has its unique role in that it is effective economic sanction to board members and other employees of the challenged undertaking, whereas fines to the undertaking itself as a legal person should be reconsidered in the negative.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후보

        기업결합통제에 있어서 진입분석

        한병영 ( Byoung Young Han ) 한국경쟁법학회 2011 競爭法硏究 Vol.23 No.-

        An entry analysis typically inquires if the entry is likely to take place, and, in case it does, the analysis further examines if the entry can occur in due course and substantially so as to correct anti-competitive problems that may emerge in merge cases. A new entry will often induce prices more competitive for better consumer interests, and an entry analysis plays an important role in assessing competition effects of merger. In a market offering easy entry conditions the incumbents will not exercise market power unless a new entry is introduced. Possibilities of effects unilateral or cooperative due to a merger can be constrained by a mere threat alone, of the potential entry, in a market with no or low entry barriers, and those effects can be corrected when the entry actually takes place. The Guidelines of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indicate that, in case an entry into a market can be easily achieved in a short time, the number of rivals that decreased immediately after a merger will increase again, which will limits competition less substantially; this implies a new entry can contribute to sustaining the ongoing competition in a market with no or low barriers, even by a single effect of increasing number of firms caused by the entry. Then a new entry can influence on the effective competition maintained in a market where a merger is being tried or already achieved. An entry analysis assesses market entry conditions to determine whether entry barriers exist and how high the barriers are if they exist, constituting an integral part in a merger survey. Korean industries are of notably conglomerate-focused structure, so that in such a market non-conglomerate outsiders could find it difficult to overcome the systematic entry barriers which render the newcomers less competitive in cash flow, technology, manpower, logistics, advertisements, information, relationship to Government, group supports, and scales and scopes of economy, whereas conglomerates enjoy entering a market with a relative ease, increasing their subsidiaries ever.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on April 10, 2010, the number of conglomerate subsidiaries subject to limit to mutual investments, whose total assets exceeds 5 billion US$, has been increasing remarkably since the new Administration began. Under this circumstance, an entry analysis is an effective process to identify a merger lawsuit that could undermine fair competition. A rule of thumb could give a visible contras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concerning a merger, granting simple comparison may not be accurate because of the huge difference in economy scales of the two countries; but as long as an entry analysis is concerned in merger matters, the US authority governing market competition is strict enough to allow mainly, on consent decision, divesture of assets and brands, while in Korea the majority of merger cases of conglomerate subsidiaries are likely to result in approval by the reason of the exception of failing company, regardless of entry analyses that report whether relevant entry barriers exist or not, and how high or low the barriers ar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