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선택과 집중 돌아보기: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제조업별 지원금 집중도가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의 실증분석

        문석휘 ( Seok Hwi Moon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21 정부학연구 Vol.27 No.3

        본 연구는 Distance To Frontiers 개념으로 바라본 제조업별 기술격차 및 혁신 지원정책의 선택과 집중 정도를 측정하고, 그것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다. 국가연구개발사업 2010∼2017년 자료를 활용한 실증 분석 결과, 추격(catch-up)을 특징으로 하는 기술격차를 통한 성장은 여전히 유효하지만 연도를 거듭할수록 기술격차가 감소하는 만큼 이러한 방식의 성장이 지속 가능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지원금 집중도의 비선형효과는 선도자와 기술격차가 큰 후발자 집단에서 역 U자의 관계가 강하게 나타났는데, 이는 혁신 지원의 높은 집중도가 후발주자 산업에서 어느 지점 이후로 오히려 생산성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시사한다. 상기 결과는 산업별 특성을 고려한 혁신 정책의 필요를 제시한다. This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valuate the effect of technological gap defined by Distance To Frontiers (DTF) and ‘Choice and Concentration’ Strategy on industrial Productivity, using the unique panel dataset of the National R&D Project from 2010 through 2017. An empirical test reveals that the learning effect of ‘catch-up’ from DTF is significant for all industries, but this effect cannot persist as the overall level of DTF diminishes over time. Next, the share of subsidies induces strong inverse-U curve, especially in laggards (industries lag behind frontiers). This implies that the excessive degree of ‘Choice and Concentration’ strategies in innovation policy can rather aggravate productivity improvement.

      • KCI등재
      • KCI등재

        혁신과 규제의 딜레마: 한국의 모빌리티 플랫폼 정책 사례를 중심으로

        김다은 ( Daeun Kim ),윤견수 ( Gyun Soo Yoon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21 정부학연구 Vol.27 No.1

        운송네트워크 플랫폼 기업(TNC)인 우버의 시장 진출 이후 한국 정부는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를 기존의 시스템에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즉 이를 신산업 영역으로 인정할 것인지, 아니면 전통적인 운수업 규제 안에 포함할 것인지를 두고 결정의 어려움을 겪었다. 이 논문은 새로운 산업의 출현이 기존산업 중심 규제체제와 충돌하면서 빚어내는 딜레마를 정부가 무시하는 상황에 주목하였다. 딜레마 모형을 프레임 개념으로 재구성하여 사례를 분석한 결과, 규제와 혁신이 서로 딜레마 상황이라는 신호가 충분히 가시적이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것은 프레임을 구성하는 항목들 간의 결합이 약하고, 프레임 간의 충돌이 임계점을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딜레마를 무시했기 때문에 정부의 결정은 혁신 프레임이 아니라 택시운송사업자 보호라는 전통적인 규제프레임을 옹호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나 상황이 딜레마일 경우 어느 한쪽의 입장을 반영한다고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 정책실패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상충적인 프레임 각각에 대한 충분한 관심과 토론의 기회를 보장하며 공론의 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Since Uber’s first entry into the market, the Korean government has faced difficulties on whether to incorporate transportation networks (TNCs) policy into the existing taxi regulation system, or within the ICT industry policy. Almost all taxi drivers insisted on the former, whereas IT businesses and customers insisted on the latter. Taxi drivers advocated for valuing the right to survive, whereas the IT forerunners advocated for valuing the future new growth engine. This study focuses on this policy dilemma of emerging new industry in conflict with existing industryoriented regulatory regimes, and the government’s response to the dilemma. For the analysis, we reconstruct existing dilemma model based on the frame concept by adding frame combinations and frame conflicts as conceptual devices. In the case of mobility platform policy, the Korean government ignored the dilemma because the signal was too weak to be detected properly. This resulted from the loose frame coupling and the weak collision between the two frames. If a policy dilemma continues to be ignored, there will be a vicious cycle of continuous policy failures. To prevent a neglected dilemma from occurring again, public discussion will help ensure sufficient attention and discussion opportunities for each frame.

      • KCI등재

        사회과학연구에서 존재론과 인식론의 중요성: 주관적 웰빙 연구 사례를 중심으로

        전미양 ( Miyang Jun ),문현경 ( Hyungyung Moon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17 정부학연구 Vol.23 No.2

        존재론과 인식론은 사회과학연구의 철학적 토대로서 연구자가 사회 현상을 바라보는 근본적인 시각을 반영하는 개념이다. 따라서 동일한 현상을 대상으로 삼더라도 연구자의 철학적 토대에 따라 연구 질문과 방법론, 연구 방법, 수집 자료, 함의가 달라지게 마련이다. 본 연구는 사회과학연구에서 종종 간과하거나 당연시하여 생략되는 철학적 토대의 중요성을 논하고, 이것이 주관적 웰빙 연구에서 연구방법과 함의를 어떻게 다양하게 설정하는지 보여주는데 그 목적이 있다. 나아가 연구자가 스스로의 철학적 토대에 대한 정의를 선행하여 방법 중심의 연구에서 탈피하고 질문중심 연구를 지향해야 함을 상기시키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주관적 웰빙 연구 사례를 통해 저자들의 다양한 철학적 관점을 체계적으로 분석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연구자의 존재론, 인식론적 관점은 편의에 따라 쉽게 생략할 수 있는 연구과정의 한 단계가 아니라, 연구의 근본적인 정체성으로 인식되어야 함을 강조한다. The theoretical framework of any research project reflects the researcher`s fundamental perspectives on the world: what there is to know and how to know it. It is the discussion of ontological and epistemological positions. The theoretical framework shapes its research question, research methods, type of data gathered and analyzed, and their implications. This paper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including the theoretical framework in any research paper, by exploring the application of ontology and epistemology in subjective well-being research. By doing so, this paper argues that a robustly discussed theoretical framework helps research become more question-driven as opposed to method-driven.

      • KCI등재

        윤리적 관료는 인격이 될 수 없는가?: 막스 베버의 관료 윤리의 내재적 모순과 재해석

        이문수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14 정부학연구 Vol.20 No.3

        베버에게 관료는 역설적 상황에 놓인 존재이다. 관료가 비인격적, 비정서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것은 자본주의와 민주주의가 가능하기 위한 조건이 된다. 그러나 관료제와 관 료적 자아의 사회적 확산은 사회를 화석화시키게 되면서 인간의 자유를 극도로 위축시 키게 된다. 관료는 이 과정에서 자신이 선택한 궁극적 가치에 헌신하면서 비로소 가능 한 인격이 될 수 없는, 다른 말로 칸트가 말하는 가치에 대한 자율적 판단에 따라 행동 하는 도덕적 주체가 될 수 없는 존재로 전락하는 것이다. 본 논문은 이와 같은 관료윤 리에 대한 기술이 과연 베버가 진정으로 의도한 것일까, 어떠한 이유로 베버는 이와 같 이 비인격적 존재로 관료를 보는 것일까, 관료 윤리에 대한 베버의 주장에는 그의 이론 전체의 관점에서 볼 때 논리적 모순은 없는 것일까, 마지막으로 베버의 관료 윤리를 재 구성하는 것이 가능할까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논문에서는 베버의 종교사회학, 방법론, 비교역사학, 그리고 다양한 주제의 논문들을 참고로 하여 우리가 알고 있는 베버의 관료 윤리에 대한 주장은 일면적인 것임을 주장할 것이다. 또 한 베버가 관료 윤리를 극도로 제한적인 관점에서 말하는 있는 데는 그가 살았던 국가 와 시대의 특수한 사정이 존재했음도 밝힐 것이다. Following Max Weber's argument about government officials, we cannot help receiving the impression that they are in a paradoxical situation, particularly when they are determined to act ethically. One the one hand, the ideal type of Weber's bureaucracy demands officials to maintain the posture of impartiality, neutrality, and impersonality (sine ira et studio) if they want to act ethically. This demand, on the other hand, contradicts Weber's general theory of ethical personality, which insists on the personal decision to take ultimate aims or values and lead his/her life consistently according to those value and aims as an indispensible element for becoming an ethical subject. Owing to such an anomaly, government officials can be regarded as both ethical and unethical, depending on which Weber's ethical theories one decides to take. In this research, I attempt to trace the reasons why there is such a discrepancy of ethics required of government officials and individual subjects. Largely on the basis of deconstructive reading of Weber's major works, it will be revealed that Weber may have known the contradictory nature of ethical predicaments of government officials. Unfortunately, however, we have more of dispersed and fragmentary notes concerning a conclusive theory of bureaucratic ethics. Assuming that any text is not a closed system, but open to the innovative reinterpretation in the future, Weber's ethical writings provide current researchers with an opportunity to generate more persuasive and meaningful interpretations regarding bureaucratic ethics.

      • KCI등재

        취업여성의 일-가족 상호작용을 둘러싼 개인-조직-정책의 역학: 그 차별적 영향력을 중심으로

        원숙연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12 정부학연구 Vol.18 No.3

        This work is to identify antecedents of work-family interaction faced by working mothers, focusing on multidimensional dynamics among micro(individuals)-meso(organizations-macro(policy)levels, In particular, this study focuses on work-family enhancement(WFE) as well as work -family conflict(WFC). In doing so, the following questions are addressed; T what extent do the three dimensions influence WFE and WFC? Are there differentiated effects on WFE or WFC? What are their implications for wok-family reconciliations of working mothers ? In order to find some possibile answers, this study unitizes data from Korean Longitudinal Survey of Women and Families (KLoWF), 3rd Wave, conducted with 2,045 working mothers in 2010. Findings show some intriguing points ; Working mothers perceive much higher WFC, in comparison to WFE. Concretely, reality of WFC is differentiated by age and education level, while WFE is differentiated by labour status, income, and organizational size. Secondly, whereas WFC is effected by institutional and given factors such age, organizational types(public vs private), organizational size and working time, WFE is determined by relations with husbands and interpersonal relationships in working place, identified as psychological aspects. The findings open to a possibility that WFC and WFE are on the different dimensions. Last but not least, as different from common sense and governmental advocacy, state policy for work-family reconciliation such as maternity/parental leave and child care subsidy has not any effect for WFE and WFC. Implications of the findings are discussed in depth. 본 연구는 기혼의 취업여성이 직면하는 일과 가족 간 상호작용에 작용하는 요인을 실증적으로 규명하였다. 일-가족 간 상호작용 중 부정적인 관계인 일-가족 갈등(work-family conflict)만이 아니라 일과 가족이 상호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일-가족 촉진(work-family enhancement)을 함께 고려하였다. <2010년 제 3차 여성가족패널조사>에 기반한 전국 2045명의 기혼 취업여성을 대상으로 실증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우리나라 기혼의 취업여성에게 있어서 일-가족 갈등이 일-가족 촉진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었으며, 연령 및 교육수준은 일-가족 갈등 및 촉진 모두에, 노동지위, 소득 및 직장규모는 일-가족 촉진의 존재양식에 차이를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일-가족 갈등은 나이, 직장유형(공공부문 대 사기업), 직장규모 및 노동시간과 같이 제도적이고 현실적인 차원에 의해 영향을 받는데 반해, 일-가족 촉진은 직장생활에 대한 남편의 평가나 직장에서의 상호작용과 같이 상대적으로 추상적이며 관계적인 요소에 의해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출산/ 육아휴직 및 보육관련 지원과 같이 일-가족 양립을 돕기 위한 정책적 개입이 일-가족 갈등 및 촉진에 미치는 영향이 발견되지 않았다.

      • KCI등재
      • KCI등재

        정부기업관계론의 연구와 교육 - 국내외 연구논문과 교과서 내용분석

        김정렬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10 정부학연구 Vol.16 No.2

        정부기업관계론의 형성과 발전과정에서 목격되는 이원화 현상은 각기 국가와 시장의 절대적인 우위를 상정하는 진보와 보수라는 이념체계와 더불어 구조와 행위라는 대비적 방법론에 기인하는 바가 크다. 이에 정부기업관계론의 연구와 교육에 관한 본 연구의 내용분석도 기본적으로 양 진영을 대표하는 산업정책과 규제개혁 모형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다. 분석결과 양 진영은 정부기업관계론의 연구와 교육 모두에서 뿌리 깊은 이원화 경향을 표출해 왔지만 최근 강화된 신제도주의(거버넌스)로 대표되는 중범위화와 실용주의의 기풍하에서 수렴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따라서 우리가 지향해야 할 정부기업관계론의 통합적 재구성은 신제도주의가 중시하는 실용적 절충모형의 구현과 직결된 문제이다. 더불어 연구의 중범위화를 선도하고 있는 신제도주의 논의는 관련 교육과정의 통합과 응용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 KCI등재후보

        신공공관리론의 이론적 비판:원자화된 개인, 강력한 시장, 축소지향형 정부

        이영철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2003 정부학연구 Vol.9 No.1

        his paper is a theoretical critique of New Public Management (NPM) movement. Propelled by economic crisis and neo-liberal ideas and supported by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he NPM has become a world-wide public sector reform movement. Yet, begun as a practical movement, the NPM lacks solid theoretical foundations. In this paper, we critically review its theoretical core and argue that the NPM has a notion of consumer as atomized individual in a contrast to a traditional notion of citizen, that its notion of public interest via market mechanism is insufficient to produce positive governmental activities and that it ignores or fails to deal with the traditional values of public administration, such as democracy, fairness, equity and responsibility. We also suggest that the NPM movement imposed upon the developing countries would create problems more than it could solve, since the reform measures are designed as a cure mainly to inefficient programs of welfare state and since they reflect the political priorities of advanced countries. 대신, 신공공관리론의 확산과 관련하여 신공공관리론을 한국에 적용할 때 생각해야 할 몇 가지 고려사항을 지적하고자 한다. 선진국 경제의 위기와 보수주의 정치의 만남으로 촉발된 신공공관리론은 세계적인 현상이 되어 많은 정책모방의 대상이 되어 왔는데, 우리나라도 그것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였다. 이미 보았듯이, 이론적으로 볼 때 신공공관리론은 바람직한 행정개혁의 논리로는 부족하다. 그 이외에도 신공공관리론을 한국에 도입하는 데에는 그들과 다른 우리의 사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첫째, 신공공관리론은 복지국가의 프로그램이 발달되었고, 이를 위한 관료체제가 비대해진 국가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이다. 이들 국가들과 비교해 볼 때, 우리에겐 공공부문의 축소가 아니라, 오히려 확대가 필요한 실정이다(박동서 외, 1992 참조). 둘째, 보다 현실적인 문제로 부패가 심하고, 민주적인 행정의 전통이 자주 흔들리는 한국의 경우 신공공관리론은 많은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이종범, 1995). 셋째, 신공공관리론은 신자유주의의 산물로서 강자의 입장에서 공공부문의 감축과 개방을 촉구하는 미국과 다국적 기업의 이해관계를 반영하고 있다. 그들의 입장에서 효율적인 것이 우리에게는 효율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이 글은 신공공관리론을 이론적으로 다루었기 때문에 적용상의 문제나 실제로 발생한 문제, 성공적인 사례 등을 검토하지 않았다. 공공부문의 성과 측정에서 거둔 신공공관리론의 기법을 검토하지도 않았다. 또, 기업에서 활용하는 관리 기법을 검토하지도 않았다. 적용 상의 문제가 없다거나, 성공적인 관리의 사례가 없다는 뜻은 아니다. 즉, 신공공관리론을 폐기해야 한다는 뜻이 아니다. 신공공관리론은 현실적으로, 이론적으로 몇 가지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음이 사실이다. 첫째, 그것은 지나치게 방만하게 운영되던 관료체제의 운영방식에 발상의 전환을 가져왔다. 우리가 신공공관리론의 시장적 효율성을 문제삼는 것은 그것이 일방적으로 강조되어, 그것이 형평이라는 가치와 상쇄관계에 있음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둘째, 행정학에 "관리"의 문제를 성공적으로 부각시켜, 행정이론과 관리이론의 경계를 재검토하게 만든 것도 중요한 기여의 하나이다(Kaboolian, 1998). 아놀드가 지적했듯이 신공공관리로 표현된 90년대 미국의 정부개혁은 이제까지의 "거시적인" 정부구조개혁과는 달리, 조직 수준의 핵심기술을 변화시키려는 "미시적인" 개혁을 꾀한 점에서 높이 평가될 만하다(재인용, Thompson, 2000). 셋째, 신공공관리론의 논리적 문제점과는 별도로 미시적인 변화방식의 추구 때문에 신공공관리론은 기업에서 성공한 관리 기법을 도입하였는데, 이런 시장적 기법은 시장적 경쟁이 적절한 행정의 영역에서는 성공적으로 적용될 수 있을 것이다. 신공공관리론은 보다 낳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에 참신한 자극제가 되었다. 하지만, 그것은 비효율적 행정문제의 해답이라기보다 문제의 제기로 보고 지속적으로 해답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