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미국 내 불안정 노동시간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공정한 주당 노동시간 관리법 제정

        조효진 ( Cho¸ Hyojin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20 국제사회보장리뷰 Vol.15 No.-

        불안정한 노동시간은 소득 불안정과 삶 전반의 불안정으로 이어져 근로빈곤의 위험을 높이고 삶의 질을 저해한다. 불안정 노동시간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커지면서, 최근 미국 내 여러 지역에서 사용자의 근무일정 관리 및 조정 관행을 규제하는 공정한 주당 노동시간 관리법(Fair Workweek Law)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이 글에서는 공정한 주당 노동시간 관리법의 도입 배경으로서 불안정 노동시간이 특히 저임금 노동자 및 저소득층 가구에 미치는 영향과 그 논의들을 살펴보고, 공정한 주당 노동시간 관리법의 개요와 적용 현황을 소개한다.

      • 조선 후기 이상적 여성관의 변화 : 조선 후기 천주교의 영향을 중심으로

        이효진 ( Lee¸ Hyojin ) 한국종교학연구회 2021 宗敎學硏究 Vol.39 No.-

        This article examines how the ideal image of the woman held by society during the late Joseon period changed after the introduction of Catholicism. The virtue of Yeol (烈), which means the wife serving the husband well, was emphasized for women in Joseon and the women who set an example for this were called Yeolnyeo (烈女). However, with the introduction of Catholicism in the 18th century, there was a change in attitude towards what the ideal image of the woman entails, including how women understood themselves. The ideal woman in Joseon was a wife who was passionately obedient to her husband. Men were ontologically essential for women. However, with the introduction of Catholicism, women started to understand their existence centered on God rather than men. In other words, it provided an opportunity for women to perceive themselves as equal persons not subordinate to men. Therefore, female believers were now able to carry out independent activities not for men but for God, maintain their virginity and practice martyrdom, irrespective of their particular situations of family and marriage. The new ideal image of the woman could be seen through Kang Wan-sook Colomba's activities, female believers maintaining their virginity, and Lee Soon-i's prison letter. However, this paper does not intend to argue that these figures resisted the Confucian view of women or that they represented all female believers but to explain how the new religious faith, particularly their faith in God, affected their behaviors and their notion of the ideal woman.

      • KCI등재

        21세기 일본 오타쿠문화의 행방: ‘코미케 스페셜’의 변모를 중심으로

        김효진 ( Kim¸ Hyojin ) 현대일본학회 2020 日本硏究論叢 Vol.51 No.-

        본 논문은 4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일본 최대 규모의 이벤트인 <코믹마켓>이 5년에 1회, 특별 행사로서 개최하는 <코미케 스페셜>의 변모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2000년대 이후 일본 오타쿠문화가 주류사회와의 관계를 어떻게 규정해 왔는가를 추적하고 이러한 변화가 내포한 문제점을 비판적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1년에 2회, 동인지의 배포와 교류를 주 내용으로 하는 동인지 즉매회가 중심인 코미케 본행사와는 달리 코미케 스페셜은 코믹마켓준비회가 특정한 테마를 바탕으로 만화와 관련이 있는 다양한 기획을 실행하는 장으로서 기획되었다. 실제 이벤트 내용과 기획의도를 살펴보면 2005년에 열린 4회까지는 ‘놀이의 장’으로서, 오타쿠문화의 내부자가 즐기기 위한 내용으로 구성되었다면 2010년과 2015년에 열린 5회와 6회에서는 주류사회의 이슈를 반영하여 각각 지역활성화와 쿨재팬 정책과의 관련성이 강화되는 방향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6회에서 채택된 <오타쿠 신세기 선언> 및 코미케 관련 단체로서 <국제 오타쿠 엑스포협회>의 발족에서 드러나는 오타쿠문화의 일본적인 특성에 대한 강조는 중앙정부에 의한 오타쿠문화의 전유라는 측면에서 많은 문제를 제기한다. 결론적으로 2000년대 이후 일본 내부에서도 주목하기 시작한 경제적 중요성과 세계적인 위상으로 인해 코미케가 더 이상 주류사회와의 접점을 피할 수 없다면, 주류사회의 ‘어떤’ 행위자와 ‘어떤’ 방식 의 접점을 만들어갈 것인가야말로 앞으로 코미케가 마주한 새로운 도전일 것이다. This study examined how Japanese otaku culture has defined its relationship with mainstream Japanese society since the 2000s by analyzing the changes in Comike Special (CS), the special event of the Comic Market, which is held every five years. Comike Special is designed as an event involving unique performances and events, which cannot be done at regular Comic Market, with a different theme for each event. For example, from CS 1 to CS 4, each CS focused on ‘entertainment for otaku’, by offering a range of performances, symposia, and talk shows. On the other hand, CS 5 with the theme ‘Townmaking by Comiket’ and CS 6 with the theme ‘OTAKU SUMMIT’, closely reflected the interests of mainstream society in otaku culture and appeared to meet its expectations toward otaku and comic market. Moreover, < Declaration of the New Otaku Century > and the inauguration of the International Otaku Expo Association, which are designed as a part of CS 6, are problematic because the emphasis on Japan as the origin of otaku culture came from the appropriation of otaku culture by the Japanese government. In conclusion, the future of Comiket depends on what kind of agency it will co-operate with and what kind of congruence will emerge as a result, as far as mainstream society is interested in Comiket.

      • KCI등재

        번역의 지향점에 대한 설문조사 연구 : ‘잔여태(Remainder)’를 중심으로

        박효진 ( Park¸ Hyo-jin ) 동국대학교 영어권문화연구소 2016 영어권문화연구 Vol.9 No.3

        This paper aims to examine whether Venuti’s “good translation” and Berman’s “translation ethics” are equally valued by general readers. According to Venuti’s notion of good translation, the remainder which is theorized by Lecercle is used as a core concept for the study. The remainder includes regional and social dialects, slogans and clichès, technical terms and slang, archaisms and neologisms, metaphors and puns, stylistic innovations, and foreign loan words. A brief survey was also conducted on 34 college students with eight extracted sentences including remainders from Sophie Kinsella’s Remember Me? and its Korean translated one. The respondents were asked to evaluate whether those eight translations are good or not. The findings show that there is a difference on good translation between translation theorists or translators and readers. General readers rarely recognize the foreignness through the remainder unlike Venuti’s theory that the foreignness in a translated text can be recognized by releasing the remainder. Given the results, new questions may arise. For whom is good translation, and what should translation be oriented?

      • KCI등재

        선종(禪宗)의 교단(敎壇) 성립에서 『능가경(楞伽經)』의 공능(功能)

        전효진 ( Jeon¸ Hyo-jin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2021 동아시아불교문화 Vol.- No.47

        현대의 세계불교에서 선불교의 중추는 인도에서 중국으로의 전래를 넘어 한국에서 위상을 담당한다고 본다. 중국의 선불교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여러 한국 禪門들이 성립되었는데, 어느 하나 맹목적이지 않고 계승을 넘은 발전을 이루었다. 모든 면에서 그렇지는 않았더라도 지속적인 연구와 수행을 통해 다듬어졌고, 窮極을 위한 禪觀의 ‘반야사상’을 중심으로 그 점검과 修禪으로 교육해 온 점은 오히려 후대에 고착되고 있다. 수승함이라는 측면에서 선사상의 수준이 높아졌지만 교육학적 눈높이는 점차 배제되었고, 이는 현대 선불교를 중심으로한 한국불교의 불자 감소에 영향을 준 간접적 요소라 판단된다. 언제나 붓다의 설법은 중생에 맞추어 설해졌고, 그 입문의 효과는 여러 아라한의 증득으로 증명되었다. 중국 선불교의 여러 祖師와 각 사상의 법맥을 계승하되 그 수준은 더욱 높여 가장 수준 높은 선사상을 보유했지만, 후학의 제도를 점차 초점에서 예외로 치부해서는 안된다. 출ㆍ재가를 막론하고 불교 입문과 수행을 위한 첫 발심에서 ‘禪’을 통한 大悟를 추구하고자 한다면 그 단계는 더욱 공고히 해야 할 과제일 것이다. 본고는 초기 선종 교단의 성립 과정에서 크게 역할을 하였으나 여러 이유로 점차 이원화된 禪經으로 배태된 『금강경』에 비해 소외된 『능가경』의 習禪이 주효한 단계적 기능을 해줄 것이라는 추론에서 착안한 연구다. 과거 맥락과 사상을 살펴봄으로써 우선 그 원인과 결과를 밝히고, 작금 현대불교에서 기대되는 역할과 가능성을 제시하고 방향성을 모색하였다. In modern world Buddhism, the nucleus of Seon(禪) Buddhism is believed to have the status of being in charge of Korea beyond the transition from India to China. In the process of accepting Seon(禪) Buddhism in China, many Korean civilizations were established, and none of them were blind and developed beyond succession. In all respects, although it has been refined through continuous study and practice it is rather entrenched in later generations that it has been trained around the view of the Seon(禪)'s thought Prajñā-Paramitā(般若) for extremity. The level of outstanding enlightenment has increased, but pedagogical consideration has been gradually reduced. This is an indirect factor that influenced the decline of Buddhism in Korea, centered on modern Seon(禪) Buddhism. Buddha has always taught at the level of people, and the effect has been proven to be many Arahat. While inheriting various teachers of Zen Buddhism in China and the legal context of each ideology, the level was raised further to hold the highest level of prehistory. However, the system of junior studies should not be removed from the focus. Regardless of monks and believers, it is necessary to further systematize to pursue the great realization of "Seon(禪)" in the first trial for introduction and practice of Buddhism. This study was based on the reasoning that Laṅkāvatāra(楞伽)-sūtra, which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the early establishment of Zen Buddhism, would play a major step-by-step role in the learning process, which was gradually dismissed as a dualized scripture for various reasons. By examining the context and ideas of the past, I first identified the cause and effect, and further sought the direction by suggesting whether I could play a new role and possibility in modern Buddhism.

      • KCI등재후보

        신안선 출수 자기 고족배로 본 중ㆍ일 도자 교류의 일면-출수 현황 및 용례 검토를 중심으로-

        장효진 ( Jang¸ Hyo-jin ) 동양미술사학회 2021 동양미술사학 Vol.13 No.-

        이 글에서는 신안해저문화재 가운데 자기 고족배(高足杯)에 주목하여 출수 현황과 조형특징을 정리하고, 중국 내 생산 및 소비 유적 출토품과 비교를 통해 그 성격과 특징을 살펴 보았다. 필자가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신안선에서 고족배가 60 여점 발견되었는데 이는 전체 도자기 수량의 0.3% 미만을 차지하는 매우 적은 수량이다. 그러나 청자와 백자가 모두 확인되며 특히 일부 백자 고족배의 경우 부량자국이 관할한 우수한 민간 요장에서 생산된 고급 생산품이기에 일부는 특별한 목적성을 갖고 교역된 기종으로 여겨진다. 즉 일부 고족배는 높은 위상을 가진 고급 무역품으로 당시 중국 민간 요장에서 중앙으로 공납했던 양식과 유사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즉 원나라 관에 공납ㆍ유통되었던 것과 유사한 양식을 갖춘 것이 무역에서 통제 대상이 아니라 오히려 고급 상품성을 가지고 지역적ㆍ계층적으로 폭넓게 유통되었음을 확인한 셈이다. 따라서 신안선에서 발견된 고족배분석으로 원대 도자무역의 개방된 성격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각종 회화와 문헌 자료를 통해 고족배의 용례에 대해 살펴본 결과 중국에서 술잔 혹은 찻잔, 공양구로로 사용되었음을 확인하였다. 일본에서는 신안선에서 발견된 고족배의 비율을 반영하듯 소비지역에서 출토사례가 많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러한 가운데에도 일부 선종 사찰에서 고족배가 출토되었다는 점은 소비지 성격을 이해하는데 참고자료로 도움이 된다. 일본의 용례를 살펴본 결과 술잔, 과일이나 음식 등을 바치는 공양기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가장 높았으며, 오랫동안 전세되어 내려오면서 그 용도가 바뀌어 다실에서 향로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또 에도시대 중국 청자 고족배가 재현 대상이 되었던 사례를 확인하여, 일본 일부에서는 중국 고족배를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고 또 소장 대상으로서 애호했음을 알 수 있었다. This article summarizes the status and characteristics of ceramic cups(Gojeokbae)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hinan. The characteristics of Gojeokbae were studied compared to those excavated from China. According to the research so far, the number of cups(Gojeokbae)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inan is about 60 pieces. It is very small amount, less than 0.3% of the total number of ceramics excavated from the wreck. For that reason, cups(Gojeokbae) have not been actively studied in export ceramics research. However, the cups(Gojeokbae)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hinan contain both celadon and white porcelain. There are also several white porcelain with the highest quality and inscriptions. Thus, cups(Gojeokbae) are considered to be an object of study, although the excavated quantity is small. Various paintings and literature materials were used to examine the usage of cups(Gojeokbae). They are used as teacup, or winecup, and as a buddhist relics in China. And they are most likely used for drink in Japan. And its purpose used to have changed while its long-term usage. Cups(Gojeokbae) are also used as incense burners in tea rooms. There is the case that the imitations of Chinese celadon cups(Gojeokbae) were produced in Japan during the Edo period. Therefore, it can be known that Japan clearly recognized the Chinese cup and loved it as a collectible. Until now, ceramic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inan was studied mainly from Celadon in Longquan Kiln and Black-Glazed ware in the Fujian Area, which accounted for the largest quantity. In order to comprehensively understand the meaning of ceramics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hinan as a trade item, it must be studied regardless of the excavation rate. Close analysis of detailed types and models and extended attention are continuously needed.

      • KCI등재

        The New Direction of the Port Environmental Management Policy Based on the Air Pollution Status in the Port Hinterland - Focusing on the Concentrations of Ambient Coarse Particulate Matter (PM10) in the Hinterland of Busan New Port (Changwon) -

        Hyojin Song,Jae Hyung Jung,Suhyun Jeong 위기관리 이론과 실천 2021 Crisisonomy Vol.17 No.7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항만의 개발과 운영으로 야기될 수 있는 대기 환경오염 및 배후지역의 피해 가능성에 주목하고, 이를 객관적⋅과학적 조사를 통해 살펴보는 데 궁극적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부산과 창원(경남)에 걸쳐 운영 중인 국내 최대 무역항인 부산항 신항(창원)의 배후지역을 연구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환경실태 조사는 부산항 신항 배후지역의 미세먼지(PM10) 농도에 대한 2차례에 걸쳐 2개 지점을 대상으로 한 현장실험과 미세먼지 영향 수준 조사로 이뤄졌다. 미세먼지의 측정 결과, 부산항 신항(창원) 배후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지점별로 상이하게 나타났다. 항만구역 내 신항로 도로변 공업지역의 경우 대기 환경기준(PM10 100㎍/㎥)을 초과하고 있었으며, 주거지역 역시 대기 환경기준을 넘지는 않으나 녹산동이나 경화동과 같은 주변 지역들보다는 높은 농도를 나타내고 있 었다. 항만 배후지역의 대기환경 질 개선 및 관리를 위해서는 환경 기술적 조치뿐만 아니라 해운⋅ 항만⋅물류업체 등 민간부문 및 지자체와의 협력이 요구된다. 또한, 이들의 참여와 실효성 있는 정책 이행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이 확립되어야 할 것이다. The ultimat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air pollution and damage to the hinterland that may be caused by the development and operation of the port, and to examine it by using especially analysis and optimization methods. The Busan New Port which is the largest trading port in Korea operating across Busan and Changwon (Gyeongnam) have been undertaken. Two field experiments on the concentration of coarse particulate matter (PM10, Hereafter PM10) and the level of influence of PM10 were investigated at two sites in the industrial and residential areas behind Busan New Port (Changwon). As the results, the concentration of PM10 was different for each site. In particularly, the actual air quality was exceeded the standard set as PM10 100㎍/㎥ for the case of the industrial area within the port area. Beside that, the observated values at the residential area did not exceed the standard, but were higher than other areas’s such as Noksan-dong and Gyeonghwa-dong. In order to effectively manage air pollution in the hinterland of ports, not only environmental and technical measures, but also cooperation with the private sector and local governments should be take into account.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