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Liberal Education, 그 오래된 미래를 향하여

          윤승준(Yoon, Seung-joon) 한국교양교육학회 2018 한국교양교육학회 학술대회자료집 Vol.2018 No.11

          Dankook University, which has been building student competency management system `YOUNG Bear Story` and artificial intelligence based education support system `DanAI`, has been preparing for another challenge with the reorganization of the university structure in 2020. By transforming general education college into liberal arts college, it is trying to innovate undergraduate education by reorganizing existing general education into liberal education program. This article introduces Liberal Arts College preparation course which Dankook University, a large private university in the metropolitan area, is promoting as a part of university-specific strategy through education innovation and aims to seek advice for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liberal education. Dankook University developed Liberal Arts College and Liberal Education Plan through "The Dankook University Future Education Innovation Plan"(2016), "A Study on the Long Term Development Plan for General Education College"(2017), "A Study on the Liberal Arts College management plan of Dankook University"(2018), the 2018 Future Education Forum, and the Future Education Innovation Promotion Committee(2018). The Liberal Arts College, which seeks to implement `a broad, deep, and solid education`, aims at personal growth and human maturity of students through universal intellectual education, and aims at strong foundation of scholarship through solid basic education. We will take a bold step toward an ancient future to cultivate the creative talents required by the future society. Liberal Arts College of Dankook University sets educational objectives as `the formation of a holistic personality through universal intellectual education` and `the foundation of scholarship through solid basic education`, and tries to accomplish the educational goals through four strategies: operating the education curriculum with consideration for consistency with educational goals, adhering to the basic principles of the operation of the curriculum to ensure homogeneity of education, implementing practical education methods for solid basic education, and building and supporting infrastructures for liberal education. As a result, the liberal education curriculum is organized into core curriculum, common curriculum, and distribution areas. In order to implement liberal education, the dual appointment system of full-time teachers in the basic discipline is activated, and the double listing and cross-admission system of the major courses in basic discipline are operated. Of course, not a little issues such as the integration of liberal arts college of the Jukjeon campus and the Cheonan campus, expanding the teachers for liberal education, securing lecture rooms and laboratories, the development of core curriculum and common curriculum remain. However, I hope to make full use of the capacity of Dankook University, which has built up the tradition of challenge and creation, to solve the given problems and to create a new milestone in university education. I would like to ask for your kind advice and encouragement so that the challenge of Dankook University will be accomplished successfully.

        • KCI등재
        • KCI등재

          한ㆍ몽 설화의 비교

          윤승준(Yoon Seung-joon),황인덕(토론자) 비교민속학회 2002 비교민속학 Vol.22 No.-

          The subject, A Comparative Study on the Folklore of Korea and Mongolia, will be agreed, when this paper deals well with the commonness and the differences between the folklore of Korea and Mongolia, and the reasons which the commonness and the differences had caused. Even though such theses are beyond my ability at present, I tried to find a clue to approach the theses in this paper. Finally, I came to a conclusion that the transmission of Buddhism, especially the reception and variation of the Buddhist scriptures had made such commonness and the differences in the both countries. Korea and Mongolia have lots of the brilliant traditions and cultures of Buddhism, though they received Buddhism via another route, China and Tibet. Many of the tales, which had told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in Korea as well as Mongolia, derived from the Buddhist scriptures. For example, the Korean tales such as Korea-funeral(高麗葬), A cat that pretended to practice asceticism(猫首座), Attach a bell to a car(猫項懸鈴), and the Mongolian tales such as an old person of sixty, A cat disguised as a Buddhist priest of Mongolia, etc. derived from the Buddhist scriptures. In this paper, I concentrated my attention on the tales of struggle for the senior(爭年) those transmitted in Korea as well as Mongolia. And I found out that those tales are one of the various versions of the same type, and the origin is in the Buddhist scriptures of India. I inquired into the original tale, and compared it with the tales of the both countries. The tales of struggle for the senior of Korea and Mongolia show the fact that the original tale of the Buddhist scriptures had transmitted and spread to the neighboring countries, and had taken some changes under the influence of the life and surroundings of each country. Now we have to consider the reasons of the similarities between the folklore of Korea and Mongolia once again. Because all the reasons can’t be explained by an interchange of personnel in Korea Dynasty. The transmission of Buddhism, especially the reception and variation of the Buddhist scriptures had done an important function.

        • KCI등재

          금 태조 및 선대 제왕 설화에 대한 고찰

          윤승준(Yoon, Seung-joon) 가천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2013 아시아문화연구 Vol.29 No.-

          『금사(金史)』 세기와 본기의 기록은 유언구사(遺言舊事)를 채집하여 조종(祖宗)의 사적을 엮은 완안욱(完顔?)의 『조종실록(祖宗實錄)』을 토대로 이루어진 것이라는 점에서 그에 대한 설화적 접근은 가능하다고 할 수 있으며, 또 그러한 기록을 『금사』에 수록한 편찬의식에 대해서도 논의할 필요가 있다. 본고는 이 점에 주목하여 금 태조 및 그 선대 제왕의 설화적 형상과 『금사』의 편찬의식을 검토한 것이다. 시조(始祖) 함보(函普)의 설화는 『금사(金史)』에 두 가지가 수록되어 있는데, 하나는 삼형제(후손)의 이별과 재결합을 통해 새로운 출범을 위하여 부득이하게 치를 수밖에 없었던 아픔과 상처, 그리고 그 치유과정을 보여주는 이야기이고, 다른 하나는 완안부(完顔部)와 다른 부족 사이의 오랜 갈등을 지혜롭게 해결함으로써 시조 함보가 온전한 완안부 사람이 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이야기였다. 경조(景祖) 오고내(烏古?)의 경우에는 책략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는 이야기와 그의 너그러운 성품에 관한 이야기를 수록해 놓았다. 『금사(金史)』에 수록된 경조 오고내 설화는 그의 뛰어난 지략과 인품을 강조함으로써 생여진이 차츰 그 세력을 확장해 갈 수 있었던 배경을 납득하도록 한다. 또한 『금사(金史)』는 발흑(發黑)의 반란을 진압하는 세조(世祖) 핵리발(劾里鉢)의 담대하고 용맹스러운 활약상을 극적인 이야기를 통해 전하고 있다. 세조는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예지력을 가진 인물로 형상화되기도 하였는데, 세조 핵리발의 설화가 『금사(金史)』에 다양하고 풍성하게 수록된 것은 여진인들이 그를 영웅으로 숭앙해 왔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금사(金史)』는 태조(太祖) 아골타(阿骨打)와 관련하여 선대 제왕의 설화와는 달리 자못 신화적 색채까지 가미해 가며 거대한 영웅 서사를 펼쳐 놓았다. 그의 탄생에 얽힌 신비한 이야기를 비롯하여 그의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는 이야기, 탁월한 능력을 타고난 이인에 대한 천우신조 이야기, 그리고 천명과 대의에 따라 민심을 얻어 대업을 성취해 가는 일련의 이야기들을 엮어 놓은 것이다. 이와 같은 금 태조 및 선대 제왕의 설화는 금 건국의 당위성과 정당성을 확보하려고 했던 『금사(金史)』의 편찬의식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It is possible for us to approach Jinshi(『金史』, History of Jin) from a literary prospective. Because the compilers of Jinshi used A True Record of the Royal Ancestors(『祖宗實錄』) as an important reference. I tried to grasp the characters of the first King Wanyan Aguda(完顔阿骨打) and his ancestors appeared in Jinshi, and tried to figure out the compilation intention of Jinshi appeared in the tales of the first King Aguda and his ancestors. The progenitor of Jin(金) is Wanyan Hanpu(完顔函普). The tales of Wanyan Hanpu contained in Jinshi are classified into two types. One type is a tale of parting and reunion of his brothers(descendants), the other type is a tale of his settlement among the Wanyan clan. Jingzu(景祖) Wanyan Wugunai(完顔烏古?, 1021~1074) was embodied as a strategist in tales. Also he was characterized as a leader who had a generous person. Shizu(世祖) Wanyan Helibo(完顔劾里鉢, 1039~1092) was an intrepid hero who has the foresight. The heroic tales of Wanyan Helibo which developed dynamically in Jinshi could make an inference that people had admired him as a hero. Wanyan Aguda(完顔阿骨打) in Jinshi developed heroic tales adding a mythical elements. The episodes of his mysterious birth, his superior ability, God’s help for him, and the heaven’s will, could make a role for justifying the establishment of Jin Dynasty.

        • KCI등재

          국제회계기준 도입 후의 비상장기업 회계기준 제정방향에 관한 설문연구

          윤승준 ( Seung Joon Yoon ),박종일 ( Jong Il Park ),정영기 ( Young Kee Chung ),최관 ( Kwan Choi ) 한국세무학회 2010 세무와 회계저널 Vol.11 No.2

          본 연구는 설문조사를 통해 국제회계기준을 도입한 후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으로 적합한 대안이 무엇인지를 탐색하였다. 따라서 먼저 상장기업과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이 같아야 하는가 아니면 다른 것이 좋은가에 대한 응답을 구한 다음 만약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이 상장기업과 달라야 한다면 어떠한 대안이 바람직할 것인지를 조사하였다. 선택가능한 대안으로는 관련 선행연구와 한국회계 기준원에서 개최한 비상장기업 회계기준 관련 세미나 등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네 가지를 제시하였다. 그리고 응답자들이 각각 대안을 선택한 이유와 비상장기업 회계기준 제정시 고려해야 할 중요한 특성이 무엇인지를 조사하였다. 설문조사대상자는 비상장기업, 공인회계사, 금융/신용평가기관, 과세관청, 회계정책/감독기관, 교수의 6개 집단에서 무작위로 추출하였다.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를 요약하면, 먼저 상장기업과 비상장기업으로 이원화된 회계기준체제와 관련된 설문에서 전체 응답자의 59.8%가 비상장기업에 적용하는 회계기준이 상장기업에 적용하는 회계기준과 달라야 한다고 응답하였다. 집단별 분석결과를 보면 공인회계사와 회계정책/감독기관의 경우 75% 이상의 응답자가 달라야 한다고 응답하였고, 비상장기업은 57%가 달라야 한다고 응답하였으나, 과세관청과 금융/신용평가기관은 40% 정도만 달라야 한다고 응답하여 집단간에 차이를 보였다. 그리고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이 달라야 한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으로 가장 바람직한 대안이 무엇인지를 묻는 설문에서는 네 가지 방안 중 ㈏안[국제회계기준위원회가 제정하는 SME기준을 번역하되 우리나라 현실에 맞게 수정]을 선택한 응답자가 52.5%로 가장 많았고, ㈐안[현행 기업회계기준을 유지하면서 간소화] 31.1%, ㈎안[국제회계기준위원회가 제정하는 SME기준을 번역하여 사용] 11.5%, 그리고 ㈑안[새로운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을 제정] 4.8%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비상장기업 회계기준을 제정할 경우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는 대체로 작성자의 입장에서는 쉽고 간편해야 하며, 회계처리와 재무보고 비용이 과다하게 소요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과, 이용자의 입장에서는 신용의사 결정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특히 중요한 요소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논문은 비상장기업 회계기준 도입과 관련된 네 가지 대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수행하고 이에 대한 분석결과를 제시함으로써 비상장기업 회계기준과 관련된 각 이해관계자 집단이 이 문제에 대하여 접근하는 방식을 파악하고 어떠한 점을 중요시하고 있는지에 관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e Roadmap toward IFRS Adoption in Korea proclaimed that listed companies would be permitted to apply the IFRS from 2009 and required from 2011, whereas unlisted companies would adopt some simpler and easier accounting standards than the IFRS to reduce accounting costs and burden. It is now a facing issue, if the unlisted companies adopt the IFRS, or use the existing K-GAAP, or make new financial accounting standards. This research investigates the alternatives of the accounting standards for the unlisted companies and gets opinions from the interest groups for each alternative. Respondents are also demanded to answer what are the important things to be considered when we establish accounting standards for unlisted companies. We made a questionnaire and sent it to the six categories of interest group during the period from December 5, 2007 to January 14, 2008. The six categories of interest group are unlisted companies, C.P.A.(Certified Public Accountants), financial institutions and analysts, government tax officials, accounting regulatory agencies, and professors of accounting. We collected 640 questionnaires and used 624 of them in data analysis. The summary of major findings is as follows. We asked whether unlisted companies should adopt the IFRS or they need different accounting standards. 373 respondents (59.8%) answered that unlisted companies should use different accounting standards, which can take the circumstances of Korean unlisted companies into consideration, whereas 251 respondents (40.2%) replied that unlisted companies should also use the IFRS. The respondents choosing the different accounting standards answer the questionnaire that cost reduction in accounting practices, adoption of simpler and easier accounting principles, and lack of competent accounting personnels in unlisted companies are the main reasons why they select the alternative. We also asked the respondents who choose the different standards which accounting alternatives is more desirable for the unlisted companies. Research result shows that the IFRS for SME, including modification of it, has strong attraction (64.0%) for the accounting standards. 31.1% of the respondents chose simplifying the existing K-GAAP and only 4.8% chose establishing new accounting standards for the unlisted companies. This survey also asked whether we need to make separate accounting standards for small and medium sized unlisted companies because they usually do not have sufficient accounting infrastructures and competent accounting personnels. 59% of respondents answered "Yes" but 41% replied "No", indicating that single accounting standards for the unlisted companies would be more desirable.

        • KCI등재

          <생거진천 사거용인> 설화의 유형과 의미

          윤승준(Yoon, Seung-Joon) 실천민속학회 2014 실천민속학연구 Vol.23 No.-

          본고에서는 <생거진천 사거용인> 설화의 전승 현황을 정리하고, 서사 구조를 중심으로 하위 유형을 분류하였으며, 설화의 의미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하였다. 23편의 각편을 대상으로 검토한 결과, <생거진천 사거용인> 설화는 서사 구조에 따라 ‘환생한 남편 유형’과 ‘개가한 어머니 유형’으로 하위 유형을 대별할 수 있으며, 이들 두 유형은 다시 ‘천재지변형’과 ‘저승사자형’, ‘경제적 궁핍형’과 ‘애정 결핍형’으로 각각 나누어볼 수 있다. 그 가운데 초현실적 존재나 비현실적 사건을 전제로 한 ‘환생한 남편 유형’이 먼저 형성되었고, 전승 과정에서 현실적 문제를 낭만적 방식으로 다룬 ‘개가한 어머니 유형’이 생성된 것으로 보았다. ‘환생한 남편 유형’은 인간의 능력으로는 감당할 수 없는 초자연적 세계의 폭력적 개입을 인정할 수밖에 없고, 그로 인해 초래된 불합리한 결과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인간의 한계 상황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와 같은 불합리한 결과에 대하여 온몸으로 저항하는 불굴의 인간 정신을 담은 이야기이며, ‘개가한 어머니 유형’은 경제적 궁핍과 애정 결핍의 문제에 초점을 맞추어 남편을 잃고 홀로 된 여인이 헤쳐 나가야 했던 고단한 삶을 문제 삼은 이야기라고 해석하였다. <생거진천 사거용인> 설화는 뜻밖에 찾아온 재앙 내지 불행으로 인해 평화롭고 행복한 삶이 하루아침에 깨질 수 있지만, 끝내 고난과 위기를 이겨내고 인간의 참다운 가치를 회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담아낸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I examined the status of the oral tradition of the tale ‘Living in Jincheon before death, Living in Yongin after death’ and classified the sub-types of the tale, and tried to interpretate the meaning of the tale in this paper. On the base of the analyzing 23 versions, I classified the sub-types of the tale ‘Living in Jincheon before death, Living in Yongin after death’ into two types again ; 1. the type of a husband reincarnated, 2. the type of a mother married. And each of these two sub-types was classified into two sub-types again ; 1-① the type of supernatural disaster, 1-② the type of the death angel, 2-① the type of the economic privation, 2-② the type of love deficiency. The type of a husband reincarnated would be appeared in advance, and the type of a mother married again would be appeared later. The type of a husband reincarnated is a story that shows the critical situation of human being and human’s resistance against the critical situation. And the type of a mother married again is a story that shows the miserable life of a woman who lost her husband, especially economically and affectionally. The tale ‘Living in Jincheon before death, Living in Yongin after death’ is a story that told a hope of recovering human value in spite of the supernatural disaster or misfortune.

        • KCI등재

          일반논문 : 육당(六堂) 최남선(崔南善)의 "단군론(壇君論)" 연구(硏究)

          윤승준 ( Seung Joon Yoon )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2009 인문학연구 Vol.37 No.-

          단군 또는 단군신화에 대한 인식은 정치적 이념과 관련하여 우리 역사의 전개과정에서 적지 않은 변화를 겪어 왔다. 일제 강점기에는 단군신화에 대한 왜곡과 훼손, 그리고 그에 대한 반작용이 더욱 적극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복잡한 양상을 띠었다. 본고는 이 과정을 구체적으로 드러내기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서, 일본 학자들의 단군부정론과 육당 최남선의 ``단군론``을 구체적으로 검토하였다. 나카 미치요, 시라토리 쿠라키치, 이마니시 류, 오다 쇼고 등 일본 학자들은 『삼국유사』에 전하는 단군신화는 사실과 다른 가공의 이야기여서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삼국유사』에 인용된 『고기』의 기록을 ``승려의 망설`` 내지 ``허구`` 또는 ``불설에 근거한 가공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역사상의 사실로 오인되었다고 하였다. 또한 원래 평양을 중심으로 한 지방의 산신이나 선인과 관련된 전설이었던 것이 후대에 국조신화가 된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더욱이 그러한 전설의 시원은 아시아 북방민족의 공통적인 시조출생담으로, 오늘날의 조선 민족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함으로써, 단군신화의 존재 가치를 부정하였다. 육당은 일본 학자들의 단군론이 오해와 편견에서 비롯된 정략적인 것이라고 하면서, ``문헌 편중의 폐``와 ``민족학적·민속학적 관찰의 결여``를 공통적 문제점으로 지적하였다. 육당은 민속학을 중심으로 한 인문과학적 방법을 대안으로 제시하였다. 문헌고증학의 틀에서 벗어나 신화와 전설, 종교와 신앙 등 민속학 내지 민족학 분야를 검토하고, 언어와 역사, 사회, 지리, 경제 등 인문과학적 분야에 대한 종합적인 비교 검토를 통해서 단군신화를 새롭게 해석하였던 것이다. 그 결과 육당은 단군신화가 동북아시아의 보편적인 천손강림신화, 천강리세신화의 하나로 정교일치 시대의 사회상을 반영하고 있는 오랜 전승이라고 하였다. 또한 단군신화는 우리 민족이 본원지를 떠나 동쪽으로 이주해 와 평양에서 구월산에 이르는 대동강 유역에 자리를 잡은 역사적 사실과 그 과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하였다. 단군신화는 곧 조선 고대의 ``原史``라는 것이다. 단군을 통하여 동방문화의 연원을 탐색하고자 하였던 육당의 단군론은 민족주의적 관점을 객관적으로 입증할 만한 설득력을 확보하지 못하였고, 일본 학자들이 주장하는 ``아세아주의`` ``일선동조론``과 연계될 수 있는 단초를 내포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歷史的無頭鬼``가 될 뻔하였던 위기에서 민족의 신화와 역사를 건져낸 육당의 단군론이 지니는 의의는 높이 평가해 마땅하다. 뿐만 아니라 민속학·신화학·역사학·종교학·언어학·사회학·경제학 등 다양한 방법론을 통해 단군신화에 대한 연구의 길을 터놓았다는 점에서도 육당의 단군론은 결코 과소평가될 수 없을 것이다. Comparing Japanese scholars`s insistence with Choi Namseon(崔南善)`s research on Tangun(壇君), I tried to bring out the defamations or distortions of Tangun Mythology and the counteraction of them in this paper. Japanese scholars, such as Naka Michiyo(那珂通世), Siratori Kurakichi(白鳥庫吉), Imanishi Ryu(今西龍), Ota Shogo(小田省吾), claimed that Tangun Mythology was a fiction made by monks, based on Buddhist scriptures. According to their insist, Tangun Mythology was a legend of mountain god in Pyongyang originally, and it handed down as a myth of national founder after ages. Also they persist that the plot of Tangun Mythology was same with the story of founder-birth in North-Asian regions, so they could not admitted the worth of Tangun or Tangun Mythology. On the other hand, Choi Namseon criticized Japanese scholars`s insistence. By his opinion, Japanese scholars`s insists were come from the prejudices and the misunderstandings. Catching up the problems of Japanese scholars`s insist, he presented a methodology of humane studies including folklore, linguistics, history, religion, sociology, geography and economics as well as bibliography. So he interpreted Tangun Mythology as a Proto-history of Korean people. According to his interpretation, Tangun Mythology reflects on the society of ancient Korea, and the history of Korean people`s immigration into Korean peninsula. Even though the result of Choi Namseon`s research on Tangun Mythology had a problem, we should recognized the merits of his insist also. In fact, Choi Namseon`s interpretation were dependant on Japanese academia, and had a possibility fall into the Japanese theory of common ancestor of Japan and Korea. But he relieved korean mythology and history from the distortions and defamations.

        • KCI등재

          기대와 실망, 괄시와 보복의 서사 -구전설화 속 처가와 사위의 관계-

          윤승준 ( Seung Joon Yoon ) 한민족문화학회 2011 한민족문화연구 Vol.37 No.-

          본고에서는 사위 고르기 민담부터 장인 장모로 대표되는 처가식구를 골탕 먹이거나 속이는 사위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구전설화 전반에 나타나는 처가와 사위의 관계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처가에서는 훌륭한 사위를 얻기를 바라지만, 실제로는 그러한 기대가 이루어지는 경우보다 그렇지 못한 경우가 더 많다. 못난 사위를 얻게 되면, 설혹 본심이 아니더라도 사위를 괄시하거나 천대하는 태도가 은연 중 말이나 행동 속에 비치게 된다. 그러하기에 처가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사위는 그 중압감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혹시라도 서운한 대접을 받게 되면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때로 반항이나 보복을 꿈꾸기도 한다. 혼인을 통해 한 가족이 되기는 하였으나 여전히 ``낯선 존재``이고 ``외부의 존재``인 사위는 애초부터 처가의 기대지평을 완벽하게 구비하지 못하는 존재이다. 때문에 처가와 사위 사이에는 서로에 대한 이해와 존중, 사랑과 믿음이 전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한편으로는 서로에 대한 실망과 부정, 대립과 갈등이 내재해 있는 것이다. 구전설화에 나타난 결과를 토대로 할 때, 사위에 대한 처가의 기대와 실망 및 괄시의 원인은 문벌과 학식, 경제적 풍요/빈곤, 성품, 외모 등이었다. 그러한 기준을 기초로 한 처가의 기대가 충족되느냐 여부에 따라 사위에 대한 처가의 대우는 자못 심각하게 달라졌다. 사위의 인물 됨됨이를 기준으로 삼기보다는 그의 배경을 기준으로 삼아 사위를 우대하기도 하고 괄시하기도 하였던 것이다. 거기에서 빚어진 부당한 괄시에 대한 사위의 보복은 우리 사회의 가족관계가 안고 있는 병폐를 날카롭게 지적하고 있는 것이었다. 바보사위 설화가 야기하는 웃음 뒤에 바보사위에 대한 동정과 연민의 정이 자리하고 있듯이, 처가의 괄시를 받는 사위의 보복 설화 뒤에 존재하는 우리 사회의 병리적 국면 또한 건강하게 치유해야 할 것이다. I researched the relations between son-in-law and in-laws in Korean Folktales. Generally one`s in-laws expected and looked for a nice man as a son-in-law. They wanted a man of distinguished family as their son-in-law. A handsome, learned, rich and diligent man would be expected. But the son-in-law actually was a poor and lowly man, so he could not satisfied their expectation. He was an ugly, ignorant, poor, and lazy man. His in-laws disappointed and gave him a cold reception. Son-in-law who was treated in cold way at last thought the way how to revenge them. The relations between son-in-law and in-laws in Korean society was built on the assumption that they loved, understood, respected, and believed each other. But the emotions such as disappointment, denial, and conflict lied in family on the other side. Actually the expectation and assumptions were not observed, they disappointed and came into conflict with each other. The tales that son-in-law played a trick on in-laws showed the conflicts like this. These were the clinicopathologic aspects of Korean society. Also those tales were the outlet to disentangle the conflicts. The Folktales concerned the relations between son-in-law and in-laws were represented the problems of Korean society and show a way to recover them also.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