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尖端技術産業에있어서의 韓·日比較

        고재경 啓明大學校産業經營硏究所 1989 啓明大學校ㆍ挑山學院大學國際學術세미나 Vol.1989 No.-

        尖端技術産業이 韓日間에 있어서 서로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가를 比較分析하였다. 尖端技術이 産業界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에 비추어, 이 發表는 대단히 뜻깊은 發表이었다고 볼 수 있다. 尖端産業이라고 하더라도 그 分野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마는 여기에 있어서 半導體, 컴퓨터, 光通信分野를 中心으로 하여 논하고 있다. 그리고 技術移轉과 貿易不均衡問制에 깊이 言及하게 되고 日本은 韓國에 果敢히 技術移轉을 행하고 貿易不均衡을 해소하여 상호 발전을 도모하는 길이야말로 日本의 발전을 위해서도 有益한 길이라 함은 力說하였다. 또 韓國도 너무 무리하게 尖端技術의 모든 分野를 一時에 育成하려는 計劃을 세우지 말고 漸進的이어야 한다는 自制力을 가지도록 提示하고 있다. 이러한 發表에 이어 진지한 討議가 있었는데, 그 質疑應答의 內容要旨를 기록해 보면 다음과 같다. 西川憲二助敎授는 1)貿易理論中에 比較優位理論의 입장에서 본다면 日本과 産油國과 比較해 볼때 日本이 赤字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 또한 電子面에서 日本이 優位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韓國이 赤字를 본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닌가. 2) 三角貿易에 의한 技術移轉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3) 貿易赤字를 解消하는 方案으로 換率에 의한 方法은 어떻게 보느냐에 質問이 있었다. 여기에 대한 答辯으로 1)에 대해서는 電字製品에 있어서 部分的으로 赤字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電子面에서 日本이 比較優位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黑字가 있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하는 것은 유감이다. 1)에 대해서는 韓國은 주로 設備에 主力하고 日本은 大型機器 및 엔지니어링에 主力하면서 相互補完的인 關係를 유지하고, 이러한 過程에서 技術移轉이 發生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方案이라 생각한다. 3)에 대해서는 貿易赤字를 해결하는 한 가지 方案이 될 수 있겠으나 一般的인 手段에 불과하다. 構造的인 解決策이 되지 않는다. 이에 대하여 權相璋敎授의 추가 답변이 있었다. 比較優位理論을 스미스(A. Smith), 리카아도(D. Ricardo), 핵셔오린(Hecksher-Ohlin)의 側面에서 본다면 日本은 韓國보다 技術이 좋고 生産費가 싸기 때문에 日本이 生産하고 韓國이 輸入하는 것이 客觀的인 側面에서 效率的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比較優位理論은 다음과 같다. 問題點이 있다. ① 輸入國은 外貨를 無限定으로 調達할 수 있는가. ② 農業國과 工業國과 交易을 하는 경우 農業國家가 交易乘數 效果를 누리지 못한다. 다음에 申壽澈敎授로 부터 1) 尖端技術移轉의 當爲性은 어디에 있다고 보느냐. 2) 우리나라에도 많은 硏究者와 技術者가 있다. 日本의 硏究者와 技術者를 個別的으로 活用할 수 있는 制度的裝置의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보는가에 대한 質問이 있었는데 여기에 대한 答辯은 다음과 같다. 1)에 대해서 構造的인 貿易赤字를 解消하는 데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日本도 責任이 있다. 日本에서는 우리나라로 부터 輸入할 것이 없기 때문에 赤字가 발생한다고 하나, 그러한 답변을 할 時期는 이미 지났다고 본다. 우리나라는 日本의 技術을 제공받아서 水準 높은 日本 消費者의 欲求를 충족시킬 수 있는 製品을 만들어야 한다. 日本에 輸出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尖端技術 移轉에 있어서 相互 分業關係를 摸索하는 입장에서 當爲性이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尖端技術의 移轉이라는 것은 相互技術交換이 있어야 이루어 지기 때문에 先進國 사이에서도 制限的인 赤字를 解消할 수 있다. 2)에 대해서는 今後 日本은 組織에 따라서 오랜 經驗을 쌓은 硏究者나 技術者의 過剩現象이 있을 것이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이와 같은 硏究者나 技術者가 많다면 活用할 必要는 없다. 日本에 많은 技術者나 硏究者가 있기 때문에 이를 活用할 수 있는 制度的裝置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東邱織物 李泳凞社長으로 부터 1)環境條件은 좋지마는 積極性이 없어서 分業이 안된다고 하는데 그 理由는 무엇인가. 2) 日本으로 부터의 輸入先을 轉換할 수 있지 않은가, 3) 日本에서는 어떠한 方法으로 技術導入이 可能 했는가에 관한 質問이 있었다. 여기에 대한 答辯은 다음과 같다. 1)에 대해서 技術移轉에 있어서 環境條件이 좋다는 것은 導入國이 技術水準이 높아야 되고, 市場이 커야 되고, 技種이 多樣해야 한다는 것을 意味한다. 環境條件이 좋더라도 尖端技術을 받아서 消化할 수 있는 能力을 갖춘 科學技術이 부족하기 때문에 技術移轉이 부적당하다. 新興工業國이나 開發途上國은 技術段階가 成熟되지 못했다는 것이 積極性을 띄지 않는 理由이다. 2)에 대해서 對日 貿易逆調를 是正하는 하나의 方法임에도 틀림없다. 그러나 問題가 되는 것은 ① 産業構造가 지나치게 日本依存型으로 되어있다 ② 日本의 製品이 價格, 品質面에서 우수한 것들이 많아서 美國으로부터 輸入한 것보다 競爭力이 向上되기 때문에 輸入先은 轉換하기 어렵다. 3)에 대해서는 西川憲二助敎授의 答辯이 있었다. 明治時代 以後부터 說明해야 되지만, 解放後 부터 言及하겠다. 共産國에 대처하기 위해서 好意的으로 技術을 移轉시켰다는 사실은 不認할 수 없다. 그러나 사업이 그렇게 好意的인 것만으로 이루어질 수 없다. 日本이 技術移轉을 받을 때는 먹을것 마실것을 節約하면서 받아왔다. 例를 들면 奢侈品은 절대로 輸入하지 않고 貯蓄을 해서 막대한 費用을 支拂하고 들여왔다. 이와 같이 10年, 20年, 30年을 계속해서 高度의 技術을 들여 왔는 것이 지금의 結果이다. 다음에 崔松烈敎授로 부터 韓國과 日本의 相互技術협력 方案으로 소개한 6가지 以上에도 다른 具體的인 方案이 있는가에 대한 質問이 있었다. 여기에 대해 庄谷邦行辛敎授의 答辯이 있었다. 個人的인 意見이다. 日本이 韓國이나 中國으로 부터 文化移轉을 받아서 發展해 온 것을 생각할 때 日本이 技術을 공개하고 韓國과 提携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個別産業의 行動原理는 長期的인 眼目보다 個人的인 利害關係라든가 短期的인 眼目에서 行動을 取하기 때문에 부득이한 點이 있을 것이다. 여기서 分明한 것은 日本은 産業政策的으로 自給自足型의 政策을 取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6가지 처방에 대해서는 貿易不均衡을 解消하여 赤字를 없애는 것이 相互利益이 된다는 根本原理에 대해서는 全的으로 찬성한다. 그러나 이것도 역시 個別企業面에서 볼 때 輸入이 增加할 것 같으면 그 部分의 企業에서 失業者가 생기고 자기들의 生活問題가 달려 있기 때문에 拒否反應을 일으키는 것을 볼때 올바른 行動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부득이한 現實問題도 있을 것이다.

      • SCIESCOPUSKCI등재

        Ammonia and DNA Metabolism in Hepatic Encephalopathy

        고재경,정희성 생화학분자생물학회 1985 BMB Reports Vol.11 No.4

        Significant increases in the activities of hepatic glutamine synthetase and alkaline DNase were observed in rats treated with ammonium chloride for a long period of time. Neither glutamine synthetase nor alkaline DNase activity in the brain was increased prolonged administration of ammonium chloride. These results indicate that, in prolonged treatment with ammonium chloride, the liver has an enough capacity to handle administered ammonia through the formation of urea and glutamine. In rats treated with carbon tetrachloride and ammonium chloride, decrease in hepatic glutamiue synthetase activity and increase in blood ammonia level were observed without any significant change in the activity of brain glutamine synthetase. On the other hand, further decrease in the hepatic glutamine synthetase activity and greater increase in blood ammonia level were found in rats treated with phenobarbital, carbon tetrachloride and ammonium chloride with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activity of brain glutamine synthetase. These observations suggest that when the liver is severely damaged, the brain actively participates in the fixation of free ammonia by increasing the activity of glutamine synthetase.

      • KCI등재

        省谷의 經營과 人脈

        高在經 한국경영사학회 1987 經營史學 Vol.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SCOPUSKCI등재

        Micropapular Sarcoidosis 1예

        고재경,문기찬,최지호,김경진,배지영,서호석,성경제 대한피부과학회 2002 大韓皮膚科學會誌 Vol.40 No.5

        Cutaneous sarcoidosis occurs in 20-25% of systemic sarcoidosis and be presented without other organ involvement. Most frequent clicical are maculopapule, nodule, plaque, subcutaneous mokule, infiltrative scar and lupus pernio, but uncommon forms including ulcer, alopecia, hypopiminted and micropapular type have been described. Micropapular type is a rare from of cutaneous sarcoidosis with good prognosis. We present a case of generalized micropapular sarcoidosis without other organ involvement

      • SCIESCOPUSKCI등재
      • 경기도 탄소중립 추진전략과 과제

        고재경,이정임,김동영,김한수,강식,황중호,임종빈,정승용,장현숙,예민지,황지현 경기연구원 2021 정책연구 Vol.- No.-

        With the IPCC’s 1.5℃ special report and COVID-19 as a momentum, awareness of the climate crisis is heightened, and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expanding their carbon neutrality efforts. Net-zero related regulations,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a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by the EU, herald the reorganization of a new decarbonized economic order. The private sectors carbon-neutral response, such as participation in RE100 and expansion of ESG investment, is also in full swing. The Korean government declared carbon neutrality in October 2020, enacted the Carbon Neutral Basic Act this year and announced the ‘2050 Carbon Neutral Scenario’ and ‘2030 NDC(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 As the role of local governments for carbon neutrality is emphasized, all local governments in Korea have declared 2050 net-zero. However, the regional capacity and infrastructure are weak, so most of them are at the level of declaring the target. In order to achieve the goal, policy direction and investment over the next 10 years play an important rol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uggest strategies and policy challenges that Gyeonggi-Do should prepare and implement toward carbon neutrality. Gyeonggi-Do emits the most greenhouse gases in the country due to high development pressure, and the rate of increase is rapid. Carbon sink continues to decrease due to the development. Due to the nature of the industrial structure, the impact of the transition to carbon neutrality is unlikely to occur rapidly. However, there are many SMEs with high transformation costs and their impact is linked to jobs, so preparations for a just transition are needed along with the industrial decarbonization. In particular, the key to carbon neutrality is the electrification of all types of energy and to produce renewable energy based electricity. Renewable energy supply is also related to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Gyeonggi-Do industry. In addition, green retrofit of buildings, strengthening regulations on new buildings, traffic demand management, expansion of electric and hydrogen vehicles and charging stations, and transition to a green transportation system are also important tasks. Although Gyeonggi-Do has entered the weak decoupling stage between economic growth and greenhouse gas emissions, the transition to a carbon-neutral path is not expected to be easy without fundamental changes. It also has great potential to take advantage of the new opportunities, but lacks strategies and awareness to respond to it. Therefore, in this study, 10 policy tasks were selected under three policy directions: 1) industrial decarbonization and a just transition, 2) expansion of renewable energy and creation of green infrastructure, 3) mainstraming of net-zero and establishment of implementation basis. 57 action tasks in short-term(within 3 years) and mid-term are suggested. In order to carry out them, it is important to establish an implementation system, and promote public discussion. Green financing, innovative success models,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R&D and database construction are also needed.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