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펼치기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서울시 자치구의 복지재정 실태분석과 정책제언

        김승연 서울연구원 2017 정책리포트 Vol.- No.229

        최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에 사회복지재정 부담문제가 쟁점이 되고 있다. 특히 서울시는 중앙정부로부터 교부금을 받지 않는 데다가 국고보조율까지 다른 지역보다 낮아 사회복지지출 확대에 따른 부담이 크다. 서울 내에서도 지역의 특성에 따라 사회복지지출 확대에 따른 재정부담에 차이가 발생한다. 늘어나는 복지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시와 자치구는 복지재정 전략 모색이 필요하다. 복지재정 지출증가와 국고보조율 차등적용으로 서울시에 재정위기 자치구가 속출 서울시와 자치구는 2008년부터 2015년까지 7년간 총세출에 비해 사회복지지출이 3~4배 가량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본청보다 자치구 증가 추세가 더 심각한 수준이다. 특히 자치구내에서도 사회복지지출의 증가속도 차이가 심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치구 간 사회복지지출 규모의 격차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시는 재정력이 좋다는 이유로 국고보조율을 차등 적용받고 있지만, 실제 재정 상황을 살펴보면 늘어나는 복지수요와 복지지출 급증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자치구가 많지 않다. 서울시 자치구의 거의 절반이 증가하는 복지수요와 사회복지지출 확대로 재정압박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복지재정 특성을 위험도·증가도·압박도·자율성 측면에서 분석하고, 이를 다시 복지수요·재정능력·지출자율성에 따라 4개의 유형으로 구분하였다. 분석 결과, ‘높은수요·재정열악·의무지출형’의 특성을 지닌 지역은 노원구, 은평구, 강서구 등 무려 11개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비교적 사회복지 대상자 수가 많고 국고보조사업 비중도 높지만, 재정능력은 열악한 특성을 보인다. 급증하는 사회복지지출로 인한 재정 위험 및 재정압박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사회복지 재정문제, 중앙정부·지방정부 간 재정관계에서 해법 찾아야 사회복지와 관련된 재정문제는 중앙-지방정부 간 관계, 다른 분야의 세입-세출 간 구조 속에서 파악하고 접근해야만 해법 모색이 가능하다. 중앙정부가 사회복지지출에 대한 우선적 책임과 비전을 제시해주어야 하나, 서울시와 자치구 차원에서도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복지재정 책임 설정’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사회복지 관련 국고보조사업 보조율의 적정화(특히 서울시의 국고보조율 인상)’, ‘서울시 재정분석제도 도입으로 복지재정 감시시스템 마련’ 등이 서울시가 추진해야 할 주요 과제이다.

      • 서울시 기술창업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방안

        신창호,김묵한 서울연구원 2013 정책리포트 Vol.136 No.-

        기술창업은 서울시와 같이 성숙단계에 접어든 대도시 경제에 있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여 생산성과 고용 증대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시는 기술창업을 위한 인적, 물리적, 제도적 기반은 충분히 갖추고 있으나, 그에 비해 기술창업은 충분히 활성화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서울시는 한국 기술창업의 중심지 지위를 유지 한국의 기술창업 환경은 여의치 않다. 한국은 2011년 GEM 조사에서 23개국 중 기술창업 비중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서울시는 전국 벤처기업의 약 22%, 벤처투자 조합 결성금액의 약 40%가 자리잡은 기술창업의 중심지이다. 전반적으로 서울시의 창업은 근래 다소 감소하는 추세였으나 기술창업 산업 분야에서의 창업률은 최근 증가세로 돌아섰다. 제조업, 정보서비스업, 기술서비스업 등으로 대표되는 기술창업 부문에서의 단위 사업체당 고용규모는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등 소위 생계형창업 부문보다 최고 3배까지 크고 고용안정성도 상대적으로 높아 고용측면에서의 기여도 기대된다. 서울시 기술창업의 기반은 우수하나 산업 생태계의 구축은 미흡하다는 평가 예비창업자와 기술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책수요 분석 결과에 따르면 서울은 기술창업의 물리적·산업적 기반은 조성되어 있으나 이를 바탕으로 하는 기술창업 생태계의 형성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창업기업은 불황에도 자체 혁신역량을 확장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예비창업자들은 창업환경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창업의 결단에는 주변의 성공사례가 중요한 요인이었으며 인적 네트워크, 마케팅, 기술이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었다. 예비창업자와 기술창업기업의 정책수요는 자금과 경영기술 지원에서 가장 높았으며, R&D자금과 정책자금을 가장 중요한 자금원으로 꼽았다. 우선과제로서는 자금조달 및 시장환경 조성, 창업문화의 확산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자금과 정보가 선순환할 수 있는 기술창업 생태계의 구축이 필요 서울시 기술창업의 활성화에는 다양한 자금조달 경로를 제공할 수 있는 시장환경 조성이 우선과제이며, 마케팅, 기술지원 등의 창업정책 정보 확산과 성공사례 전파, 리더십 교육 등이 중요하다. 서울시 기술창업 선순환 생태계의 구축을 위해서는 첫째, 다양한 기술창업주체 간의 연계를 장려하여 협력을 통해 혁신과 시장역량을 공유하여 기술이 상품화될 수 있는 기회를 늘려야 한다. 둘째, 기술창업거점을 중심으로 하는 교육 및 정보전달 체계를 강화하여 창업의 동기부여에서부터 가용한 지원정책의 정보제공에 이르는 영역까지 포괄하도록 하여야 한다. 셋째, 서울시는 기술창업정책의 체계화를 통한 단계별 지원체계를 수립하여 기업의 역량을 효율적으로 배양하여야 한다.

      •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 개최 방안

        문인철(In-Chul Mun),김원호,김인희,반정화,민승현,유경상,홍상연,송미경,김수진,김혜인 서울연구원 2020 서울연구원 정책과제연구보고서 Vol.- No.-

        According to the theory of contact, which discussed reducing prejudice and building trust among conflict groups, co-hosting the 2032 Olympic Games is a very useful means to stop the conflict on the Korean Peninsula caused by the division of Korea.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functional theory that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and cooperation spread to political and military cooperation, co-hosting the 2032 Olympic Games increases the complex interdependence of the two Koreas. As such, the 2032 Seoul-Pyongyang Olympic Games will serve as a decisive opportunity to deepen the complex interdependence by increasing the amount and quality of inter-Korean contacts. The 2032 Olympic Games will be a large-scale conflict-changing contact platform that will transform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to a reconciliation, integration and peace regime. In the short term, the 2032 Olympic Games will trigger infrastructure investment production in Seoul and Pyongyang, and even the two Koreas, and create direct and indirect employment. In the long term, a region will be formed in which neighboring areas will develop around Seoul and Pyongyang. The 2032 Olympic Games will accelerate the improvement and opening of North Korea’s national image. Then Seoul will emerge as a major channel for North Korea’s advancement and the centerpiece of the investment and development market on the Korean Peninsula. The 2032 Olympic Games will lead the development of tourism and sports industries in the two Koreas, with Seoul and Pyongyang at the center. Above all, the 2032 Olympic Games will reduce the cost of division and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contributing to the economic development of the two Koreas and the improvement of the livelihood of residents. The 2032 Olympic Games need to be set as a mission to “restore peace to sports, realize peace to develop into sports” in line with the Olympic spirit of creating a peaceful and better world through sports. These missions are based on the 2032 Olympic Games vision of “peace that the world and the earth recover, spread of sustainable developmental peace.” Under this vision and mission, the 2032 Olympic Games should aim to realize the ‘Democratic Peace Olympics’, ‘Peace Economy Olympics’, ‘Unification Peace Olympics’, ‘Future Peace Olympics’, ‘Eco-Peace Olympics’ and ‘Human Security Olympics’. The 2032 Olympic Games will actually be an inter-Korean Games, given that Seoul and Pyongyang are the main players but were pushed by a consensus between the leaders. Currently, there are various political, military and diplomatic issues in the two Koreas. Furthermore, the North’s nuclear issue is currently under way. In order to secure international support for hosting the 2032 Olympic Games and resolve the issue of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the governments of the two Koreas must closely cooperate. First of all, the South and North Korean governments should implement the meaningful agreements they have made as soon. It will also have to sign a separate inter-Korean agreement focusing on the 2032 Olympic Games and prepare for the hosting and hosting accordingly. The Olympic Games are a large-scale mega sports event that requires a lot of time and effort even if held alone.

      • 서울시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방안

        김귀영(Gui Young Kim),신민철(Min Chul Shin),황민섭(Min Sup Hwang),이정용(Jung Yong Lee) 서울연구원 2017 서울연구원 정책과제연구보고서 Vol.- No.-

        This study examines the functions and management status of public institutions in Seoul. Through this, we will make a policy proposal for improving the management evaluation system and management system desirable from a comprehensive perspective. The core research contents are as follows. First, we will understand the concepts and types of public institutions in local government through literature review. And we reviewed management and problems through multi-dimensional analysis of management evaluation system. Finally, this study suggests ways to improve the management evaluation system of public institutions in Seoul and detailed policy recommendations. It can summarize the problems of management evaluation system of public institutions in Seoul as follows. First, the current management evaluation system is designed to induce competition among individual public institutions. Second, the current evaluation does not consider publicity as an efficiency-based evaluation. Third, the evaluation was designed to control the institution without ensuring the autonomy of the institution. Fourth. The current evaluation system is based on short-term performance rather than long-term performance. In conclusion this study suggests four policy directions and detailed policy proposals to improve the management evaluation system. First, it is necessary to convert the core policy of the local government’s public institutions into a system capable of competing and to transfer the evaluation authority. Second, it needs to be transformed into a public-based evaluation system. Third, institutional improvement is needed to strengthen autonomy and accountability of institutions. Fourth, it is necessary to transition to a long-term evaluation based on characteristics of public institutions.

      • 서울시 이주노동자 실태와 노동권 보호 방안

        주진우 서울연구원 2018 정책리포트 Vol.- No.248

        서울시 이주노동자는 지난 10년 동안 2.9배로 급증하였지만, 서울시 이주노동자의 노동권은 열악한 상태이다. 고용허가제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외국인력 정책도 비전문 노동력의 임시적 수급에 주로 정책 방향이 맞춰져 있어 이주노동자 노동권 보장에는 충분치 못한 실정이다. 여기서는 서울시 이주노동자 실태를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이를 기반으로 이주노동자 지원정책의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서울시 이주노동자, 임금 및 노동조건 차별 심하고 장시간 근로와 고용불안정성에 노출 서울시 이주노동자는 다른 지역과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다. 비전문취업과 결혼이민자 구성비중은 상대적으로 낮고, 재외동포와 방문취업 비중은 높다. 또한, 제조업보다는 서비스업 (33.7%)에 주로 종사하며 임시 · 일용직 비율(62.7%)이 높고, 주 60시간 이상 장시간 근로비율(31.8%)이 높다. 초점집단면접(FGI)으로 구체적 노동실태를 살펴본 결과, 서울시 이주노동자는 임금 및 퇴직금 체불, 계약조건 이하의 임금, 초과근로수당 미지급 등 기본적 노동권 침해를 경험하고 있고, 내국인으로부터 인권침해와 차별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이주노동권 보장 정책, 결혼이주자 및 외국인주민 생활안정 정책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중 낮아 서울시는 서울 거주 외국인의 가정생활 안정과 지역사회 정착을 목표로, 적극적이고 다양한 지원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2차에 걸쳐 외국인정책기본계획을 마련하고, 2014년에는 외국인지원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이주노동자 지원정책은 주로 외국인근로자센터와 글로벌센터등 지원기관을 활용하여 시행되고 있다. 서울시 외국인주민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노동조건이 열악한 이주노동자에 대한 특화 지원정책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 서비스 접근성, 전문성, 보편성을 강화하여 이주노동자 노동권의 적극 보호 필요 서울시 이주노동자 노동권 보호를 위해서는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지원서비스의 전문성 강화와 이주노동자의 보편적 노동권을 보장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첫째는 노동상담부터 권리구제에 이르는 통합 기능을 강화하고, 찾아가는 상담과 이주노동자 쉼터 운영을 확대해 서비스 접근성을 향상해야 한다. 둘째는 외국인근로자센터 운영을 이주노동자 전문 지원기관으로 다양화하고 서울시에 이주노동자 관련 팀을 설치하고 외국인근로자센터에 상근노무사를 채용하는 등 지원 서비스의 질을 강화해야 한다. 셋째는 서울시 노동정책 주요 대상에 이주노동자를 포함하고, 시민대상 다문화 인권교육을 확대하며, 이주노동자 거버넌스를 강화함으로써 보편적 노동권 보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

      • KCI등재

        서울시 버스의 젠더 형평성을 위한 서비스 만족도와 서비스 품질 연구

        국우각(Woo-Kag Kook) 서울연구원 2013 서울도시연구 Vol.14 No.2

        서울시 버스를 대상으로 젠더 형평성을 고려한 서울시 버스 정책을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젠더 관점에서 서울시 버스 서비스 품질을 비교ㆍ평가하고 서울시 버스 서비스 공급에 젠더 측면의 합리적 정책대안을 모색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서비스 품질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서울시 버스 서비스의 만족도에 대한 영향 요인을 규명하기 위해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 전반적인 서비스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공통적인 요인은 ‘운행’, ‘공공정책’ 서비스로 나타났다. 그러나 서울시 버스 서비스 중 가장 대인접촉이 많은 ‘운행’ 서비스 분야가 영향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나 서울시 버스 서비스 제공시 이용자에게 제공되는 대인서비스 분야를 보다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결론적으로 서울시 버스 서비스는 젠더 형평성을 추구하기 위해 현재 운영 중인 서울시 버스 서비스에 교통과 함께 젠더의 개념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제도적인 장치와 함께 정책 결정을 담보할 수 있는 자료 축척과 분석이 필요할 것이다. 또한, 본 연구는 그 동안 버스 서비스 이용자의 최종적인 만족도만을 통해 효과성을 측정하는데 따른 문제점을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었으며, 만족 수준을 객관적으로 제시하여 젠더에 따른 성과의 차이를 비교적 세밀하게 분석할 수 있었다. This paper aims to evaluate the quality of service in the Seoul transit system considering gender equity, and consequently to help stake-holders make policies for service improvement. The evaluation results show that the perceived service quality of woman is lower than that of man. To identify the reason for this discrepancy, a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is performed in this paper. From this analysis, the common factors influencing on the overall service satisfaction are ‘operating service’ and ‘public policies’. Especially, the ‘operating service’ factor has the greatest impact on the quality of service, therefore the service to transit users has to be improved rather than the ‘public polices’. In addition, a solution was provided for soving the problems resulted from measuring the efficiency of service quality simply using a satisfaction of service users. A detail analysis over the perfomance discrepancy by gender was also carrided out objectively providing the satisfaction level. In conclusion, it is needed to introduce the concept of gender to transportation for gender equity in Seoul.

      • 2009년 1/4분기 서울의 소비자 및 기업 체감 경기 전망

        박희석 서울연구원 2009 정책리포트 Vol.- No.33

        2009년 1/4분기 서울의 경제 여건은 전분기에 이어 여전히 침체국면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우려할 만한 사실은 지난 1월 서울의 산업생산지수가 전년동월 대비 ?26.0%나 하락하였고 2008년 9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유지한 점이다. 또한 서울의 실업률은 4.2%로 계속해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데, 연중 4%대를 유지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고용불안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월의 서울의 대형소매점 불변판매액은 10.7%로 일시적으로 반등하였는데, 이는 1월의 설 특수로 인한 내수판매의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2009년 1/4분기 중 소비자 체감 경기를 전망한 결과 전반적인 경기상태를 나타내는 「소비자태도지수」 는 78.3으로 전분기에 비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개선 폭이 미미하고 기준치 100이하여서 현재의 체감 경기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관적인 판단이 우세하다. 그러나 같은 기간 중 서울의 「미래경기판단지수」 는 97.1로 지난분기 보다 30.3P나 상승하여 향후 1년 후의 서울경기 회복 전망에 대해서는 다소 낙관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대조적으로 2009년 1/4분기 서울의 「주택구입태도지수」 는 106.8로 소비자 체감 조사 항목 중 유일하게 기준치 100이상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부동산 부양책의 영향으로 주택시장에 대한 태도가 다소 긍정적으로 변화되고 있음을 반영한다. 한편 서울 소재 기업들의 체감경기는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최근 제2차 금융위기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세계 경기 침체의 가속화로 수출 부진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2009년 1/4분기 서울의 기업 업황실적지수는 60.5로 전분기에 이어 침체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제조업의 침체상황이 심각한데 제조업의 업황지수는 55.9로 전분기 60.1 보다 크게 하락하였고 비제조업 지수 62.6 보다도 크게 낮아 심각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서울의 기업 경영이 악화된 이유로는 76.3%가 내수 침체에 의한 국내 수요 감소를 지적하였고, 그밖에 해외수요감소 18.6%, 업체간 과당경쟁 15.8% 순이었다.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한 방안으로는 고용비용 절감을 위한 신규채용 규모 축소 17.6%, 상여금 및 성과금 축소 9.1%, 조기퇴직 및 명예퇴직 5.7% 등을 고려하고 있어 당분간 고용상황은 심각한 국면이 지속될 전망이다. 향후 서울의 신성장 동력으로 가장 유망한 산업에 대해서 기업들은 패션 21.3%, 컨벤션 20.0%, 디자인 19.0% 등의 순으로 응답하여 향후 이들 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서울시 청년층 이직·재취업 특성과 청년실업의 정책 시사점

        김진하(Jinha Kim),황민영(Min Young Hwang) 서울연구원 2019 서울연구원 정책과제연구보고서 Vol.-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solve youth unemployment and contribute to policy measures for youth employment by identifying the job turnover and re-employment characteristics of youth in a dynamic analysis. Toward this end, this study has analyzed youth employment policies in Seoul, and the status and empirical features of young workers in Seoul. This study has raised the issue of young people increasingly and voluntarily leaving work due to unsatisfied working conditions, which may be the underlying factor contributing to youth unemployment. Young workers choose to leave their jobs in search of better working conditions. Turnover improves discrepancies between pay and workability levels; however, it may represent a lost opportunity to receive welfare benefits. Repeated turnover has been shown to lower the pay levels. Welfare benefits and job satisfaction have been the key determinants of job turnover. Therefore, the policy for young people should be designed to support the transition via rational selection and settlement in new jobs considering the active job search efforts of youth. Specific information rather than policy measures that focus on job creation are needed to generate jobs matching work available. It is also necessary to support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MEs) to improve working and cultural conditions in order to prevent young people from leaving the SMEs.

      • 서울시 광역중심 기능진단과 육성방안

        김선웅,김상일,성수연 서울연구원 2020 정책리포트 Vol.- No.312

        서울시는 ‘2030 서울플랜’을 통해 공간구조를 다핵화하고 용산, 청량리·왕십리, 창동·상계, 상암·수색, 마곡, 가산·대림, 잠실 등 총 7개의 광역중심을 지정하였다. 광역중심은 중심성과 광역성을 고루 갖춘 중심지로 관리·육성할 필요가 있다. 광역중심별 밀도·다양성·연결성 측면에서 진단한 결과를 토대로, 지역별 강점을 특화하고 약점을 보완하기 위한 맞춤형 정책수단을 적용해야 한다. 장기적·총량적 관점에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중심지를 지정·육성하되, 서울대도시권 차원에서의 공간구조를 고려하고 역세권 중심으로 거점기능을 육성·관리해나가야 한다. 광역중심은 서울대도시권의 거점 역할을 담당하는 중심지로, 총 7개소 지정 서울시는 2014년 ‘2030 서울플랜’을 통해 공간구조를 다핵화하고, 서울대도시권 거점역할을 담당하는 ‘광역중심’을 신설하였다. 용산, 청량리·왕십리, 창동·상계, 상암·수색, 마곡, 가산·대림, 잠실 등 7개 중심지를 광역중심으로 지정하고, 지역별로 특화된 육성·관리로 권역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광역중심별로 중심성(밀도·다양성)과 광역성(연결성)을 진단 광역중심의 중심성과 광역성을 진단하기 위해 밀도(건축연면적, 용적률, 사업체·종사자수), 다양성(특화용도, 결여용도), 연결성(광역통행) 등 다양한 지표를 활용하여 중심지별 기능과 현황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광역중심 중 중심성과 광역성이 가장 높은 중심지로는 가산·대림을 꼽을 수 있다. 용산, 상암·수색, 잠실 등은 업무·상업기능 집적에 비해 광역성을 보완할 필요가 있고, 창동·상계는 광역성은 높은 반면 중심성을 보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량리·왕십리는 광역성과 중심성 모두 보완이 필요한 중심지로 파악된다. 한편 지역중심 중 사당·이수, 천호·길동, 연신내·불광은 서울시 경계에 인접해 있고 광역통행 비율이 높아, 서울대도시권 내 광역거점으로서의 잠재력이 높은 중심지로 나타났다. 중심성과 광역성 고루 갖춘 중심지로 육성하되, 강점 특화·약점 보완하는 정책수단 활용해야 향후 총량적·장기적 관점에서 서울시 중심지 관리를 위한 기본방향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 광역중심은 중심성과 광역성을 고루 갖춘 중심지로 육성·관리해야 한다. 중심지별 강점을 특화하고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맞춤형 정책수단을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향후 도시기본계획 재정비 시에는 중심지별 기능과 잠재력을 면밀히 재검토하여 지정·육성하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며, 중장기적으로는 서울대도시권 차원의 토지이용과 공간구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역세권 중심의 거점기능 육성·관리가 필요하다.

      • 서울형 통합교통서비스(MaaS) 도입 방안

        윤혁렬,기현균 서울연구원 2019 정책리포트 Vol.- No.283

        교통환경 변화에 따라 서비스가 다양화되고, 시민의 요구도 점점 복잡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시민들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해 등장한 것이 통합교통서비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이하 ‘MaaS")이다. MaaS 도입은 복잡해진 경로와 다양한 교통수단 이용을 손쉽게 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 따라서 서울시는 MaaS가 제공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환경을 고민하고, 기존 교통서비스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여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서비스 다양화 등 교통환경 변화에 따라 통합교통서비스 요구 증대 최근 들어 기존 교통서비스 외 새로운 대안들이 등장하면서 서비스가 다양화되고 있다. 이러한 교통환경 변화에 따라 시민들의 요구도 점점 복잡하게 나타나고 있고, 이를 만족시키기 위해 나타난 서비스가 MaaS이다. MaaS가 구현되면 수단 간 연계를 활용한 Door to Door 서비스와 끊김 없는 통행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에서는 MaaS가 제공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환경을 고민하고 기존 교통서비스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서울, 다른 도시보다 MaaS 발전 가능성 매우 높아 서울시는 대부분의 교통수단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대중교통 통합 환승할인 요금제를 시행하고 있어 MaaS를 시행하고 있는 다른 도시들과 비교했을 때 MaaS 도입과 발전가능성 측면에서 매우 유리한 여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MaaS를 먼저 도입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시들에 비해 훨씬 높은 수준의 대중교통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고, 많은 통행량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대중교통과 다른 교통수단(공유교통, 택시등)을 연계한 통합요금제를 구성하기가 쉬울 것으로 예상된다. 건강한 MaaS 생태계 조성해 독창적 서비스 창출 환경 마련 건강한 MaaS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서울시와 민간이 가지고 있는 자료만으로는 통합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서울시는 각 주체가 가진 데이터를 서로 공유하고 융합하여 더욱 효과적이고 독창적인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또한, 장래에는 국토부, 지자체, 통신사, 벤처기업 등 다양한 집단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공유하는 MaaS Korea 생태계가 구성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서울시는 MaaS 서울 형태로 재편하여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힘쓸 필요가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