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허혈성 뇌졸중에서 섬유소원 강하 치료

        김종성 대한뇌졸중학회 1999 Journal of stroke Vol.1 No.1

        〈서론〉뇌졸중은 세계적으로 중요한 질환이며 한국에서는 단일 질환으로서 사망 원인 제1위를 차지한다[1]. 이중 다수를 차지하는 허혈성 뇌졸중의 비율은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높아지는 것으로 생각된다[2]. 그러나 허혈성 뇌졸중에서 확실한 치료 효과가 있다고 믿어지는 약제는 거의 없다. 헤파린, 와파린 등의 항응고제는 허혈성 뇌졸중 특히 심인성 뇌졸중의 예방에 효과가 있으나, 과연 급성기 환자에서 치료 효과가 있는지는 회의적이다[3]. 최근 발표된 CAST[4] 혹은 IST[3] trial은 뇌졸중 발생 직후부터 아스피린을 투여하는 것이 환자의 치사율, 재발률 등을 고려할 때 유리한 것으로 주장하였으나 이에 대한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다[5]. 말초혈류 장애 개선을 위한 Low molecular weight dextran도 흔히 사용되기는 하지만 그 효과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다.[6,7]. 홍콩 등지에서 선택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low molecular weight 헤파린[8], 그리고 최근 많은 나라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t-PA[9]는 뇌졸중 발생 수개월 후 임상 경과를 조사한 결과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발표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일부 환자에서는 출혈의 부작용이 있으며 과연 이들 약제가 어떤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지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 한편 중국에서 예로부터 사용되고 있는 뱀독에서 추출된 섬유소원(fibrinogen) 강하제들이 있는데 이는 뇌졸중 이외의 혈전 형성 질환에서 간헐적으로 처방되고 있으며 일부 국가에서는 허혈성 뇌졸중 환자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 약제의 효과는 극히 최근에 국제 학회나 문헌에 보고되기 시작하였다. 저자는 본 종설에서 이에 대해 간단히 고찰해보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SAMMPRIS Study에 대한 비판적 분석

        박광열 대한뇌졸중학회 2012 Journal of stroke Vol.14 No.1

        연구는 두개내 주요 동맥에 70-99%의 협착이 있고 이로 인해 일과성허혈발작이나 뇌졸중이 최근에 발생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이들은 무작위로 약물치료군 또는PTAS군(약물치료+PTAS, Wingspan 스텐트 시스템 이용)으로 배정되어 치료받았다. 일차결과변수는 연구참여 후 30일 이내의 뇌졸중 또는 사망, 동맥협착부위의 혈관재건술이후 30일 이내의 추적기간 동안에 발생한 뇌졸중 또는 사망, 그리고 30일 이후에 해당 혈관의 영역에 발생한 뇌졸중이었다. 451명의 환자가 무작위 배정된 뒤에 추가 등록은 중지되었는데, 30일 이내의 뇌졸중 또는 사망률이 PTAS군은14.7% (치명적 뇌졸중 2.2%, 비치명적 뇌졸중 12.5%)이고약물치료군은 5.8%였기 때문이다(P =0.002). 또한, 두 치료군간에 일차결과변수가 발생할 확률은 PTAS군에서 20.0%이고 약물치료군에서 12.2%로 유의하게 달랐다(P =0.009). 30일 이후에 해당 혈관의 영역에 발생한 뇌졸중은 양 군에서 동일하게 13명에서 발생하였다. 평균 추적기간은 11.9개월이었다.

      • 경동맥과 척추동맥의 Duplex 초음파검사

        이준홍 대한뇌졸중학회 2001 Journal of stroke Vol.3 No.1

        Dulplex 초음파 검사는 B-mode 영상검사와 Doppler검사를 같이 하는 검사로서 pulsed wave Doppler는 혈류학적 정보를 그리고 B-mode 영상은 해부학적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Doppler sample volume을 혈관내에서 원하는 곳에 위치시키기가 가능하게 하여 주며,또한 angle of insonation의 교정을 가능하게 하여 준다[ 1,2] .이는 현재 신경과 영역에서 많이 시행하는 transcranial Doppler 검사에서의 Doppler만을 사용하였을 때 야기될 수 있는 한계들을 극복할 수 있게 하여 준다.Duplex 초음파검사는 또한 심장박동 동안의 실시간의 혈류학적 변화와 혈관 변화의 평가 등을 가능하게 하여준다.현재 경동맥 duplex ultrasonography는 경동맥,척추동맥,무명동맥(innominate artery)뿐만 아니라 가능한 경우 대동맥궁(aortic arch)까지 검사를 하고 있다.증후성 그리고 무증후성 경동맥 협착증에 있어 경동맥내막절제술의 뇌졸중 예방에 대한 효과는 European(ECST),North American(NASCET)그리고 Asymptomatic Carotid Atherosclerosis studies(ACAS)등 여러 논문에서 보고되어 있어 경동맥 협착증 정도의 측정은 뇌졸중 예방의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초음파 기술의 발전에 따라 경동맥 duplex 초음파 검사는 더욱 중요한 수술 전 검사가 되고 있으며,현재 혈관촬영 없이 경동맥 초음파검사만으로 경동맥내막절제술을 시행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경동맥을 침범하는 동맥경화증이 우리나라에서도 증가 추세에 있으므로 앞으로 적용범위가 더욱 넓어질 것으로 생각되며,뇌졸중환자의 검사 및 치료에 있어 경동맥 duplex ultrasonography는 transcranial Doppler와 더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Korean Journal of Stroke 2001;3(1): 40~46

      • 동측안면의단독적인감각이상으로시작된외측연수경색

        박현정 대한뇌졸중학회 2004 Journal of stroke Vol.6 No.1

        Isolated hypoesthesia in partial area of ipsilateral face is a rare manifestation of medullary infarct. We experi-enced a case presenting with hypoesthesia in the left side of ophthalmic, maxillary division, and lingual branch ofmandibular division. Brain MRI showed a focal infarct in the dorsolateral left medulla. One day later, out patientdeveloped numbness in mandibular division of the face and a falling tendency to the left side. Follow-up MRI didnot reveal a significant change of the lesion. A small lesion involving the descending trigeminal tract in dorsolat-eral medulla could explain divisional pattern of trigeminal sensory dysfunction in our case.대한뇌졸중학회지제6권제1호2004년5월

      • 급성허혈성뇌졸중환자에서perfusion CT의임상적유용성

        박찬익 대한뇌졸중학회 2004 Journal of stroke Vol.6 No.1

        Background: The goal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utility of perfusion-weighted CT in predicting clinicaloutcome in patients with acute middle cerebral artery territory infarction. M e t h o d s: Twenty-nine patients withacute middle cerebral artery stroke had brain noncontrast CT and perfusion-weighted CT imaging within 6 hoursof stroke onset. They were divided into following four groups according to the difference in hypoperfused lesionbetween cerebral blood volume (CBV) and cerebral blood flow (CBF), and the use of thrombolytic agent. group 1;the size of the hypoperfused lesion in CBV 〈 that in CBF with the use of thrombolytic agent, group 2; the size ofthe hypoperfused lesion in CBV 〈 that in CBF without the use of thrombolytic agent, group 3; the size of thehypoperfused lesion in CBV = that in CBF with the use of thrombolytic agent, group 4; the size of the hypoper-fused lesion in CBV = that in CBF without the use of thrombolytic agent. Degree of clinical improvement wasmeasured by the difference of NIHSS score between admission and discharge day.Results: Of 29 patients, 13patients were included in group 1, eight in group 2, two in group 3, and six in group 4. Degree of clinical improve-ment was significantly different between the four groups (p〈0.05); Group 1 had a higher degree of clinicalimprovement. Conclusion: Perfusion CT may provide valuable information in predicting clinical outcome afterthrombolysis and help us to select good candidates for thrombolytic therapy.대한뇌졸중학회지제6권제1호2004년5월

      • 박리성대동맥류에의한파종성혈관내응고증과연관된뇌출혈

        박태환 대한뇌졸중학회 2004 Journal of stroke Vol.6 No.1

        Department of Neurology, Samsung Medical Center, Sungkyunkwa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Department of Neurology, Kangbuk Samsung Hospital, Sungkyunkwa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고혈압과심근경색의과거력을지닌7 4세남자환자가내원이틀전부터발생한두통, 구토및의식저하를주소로응급실에내원하였다. 응급실에서시행한뇌전산화단층촬영상뇌실내출혈과지주막하출혈의소견을보였으며, 흉부방사선촬영에서대동맥박리를시사하는중격동의확장이의심되었다(Fig. 1A, B). 구강내출혈, 혈뇨등전신적출혈소견과함께, 혈액응고검사상p r o-thrombin time 의연장, fibrinogen degradationproducts 와D-dimer 의상승, fibrinogen 의감소가관찰되어파종성혈관내응고증을시사하였다. 흉복부전산화단층촬영에서다발성대동맥박리및동맥류내혈전의소견이확인되었다(Fig. 1C). 이는박리성대동맥류에의한파종성혈관내응고증이두개내출혈을일으킬수있음을보여주는증례라생각한다.대한뇌졸중학회지제6권제1호2004년5월

      • 편두통과 뇌졸중

        이태규 대한뇌졸중학회 2002 Journal of stroke Vol.4 No.1

        뇌졸중과 편두통은 호발 연령이 서로 다르지만 모두 흔한 질환이고, 편두통 환자에게서 일어나는 뇌혈관 장애의 기전 규명이 아직 덜 확립된 상태이다. 그 만큼 편두통과 뇌졸중이 한 환자에게서 발생했을 때 그 인과관계 규명이 어렵고 따라서 진단과 치료도 쉽지가 않다. Korean Journal of Stroke 2002;4(1): 10~12

      • 뇌졸중과 운동 장애

        김종열 대한뇌졸중학회 1999 Journal of stroke Vol.1 No.2

        서 론운동마비는 가장 흔한 뇌졸중의 증상 및 징후이다. 역학적 조사에 의하면 뇌졸중 환자의 80-90%에서 운동마비가 관찰된다. 그런 이유로는 환자, 보호자및 의사에 의해서 쉽게 기록될 수 있고, 피질척수로 경로 중 어느 곳이 손상되더라도 마비증상이 생길 수 있으며 뇌졸중의 가장 흔한 형태인 열공성 뇌경색 및 심인성 색전증이 운동중추와 운동로에 잘 발병하기 때문이라고 설명을 한다[1]. 추체로는 대뇌피질에서 시작하여 피질하백질, 내포, 각저(basis pedunculi), 뇌교저, 그리고 상부연수의 추체를 경유하여 하부연수에서 75 - 80%가 교차하여 아래쪽으로 주행하여 척수의 외측 섬유단에 도달하여 척수 운동신경원과 시냅스를 이룬다. 기저핵에서 기원한 추체외로도 뇌간을 경유하여 척수에 가게된다. 피질적핵척수로, 피질망상체척수로, 피질전정척수로, 피질중뇌개척수로 등이 간접적으로 운동기능에 영향을 미치며, 소뇌가 상, 중, 하소뇌각을 통하여 뇌간과 연결되어서 또한 여러 가지 영향을 미친다. 대부분의 운동장애는 하부연수에서 교차가 되는 추체로의 손상으로 발병한다[2]. 본 장에서는 추체로의 침범에 의한 마비와 추체외로의 이상으로 인한 운동장애에 대해서 알아보기로 한다. Korean Journal of Stroke 1999;1(2): 103~107

      • KCI등재후보

        뇌졸중 최신지견 2011: 뇌졸중 재활치료

        민유선,백남종 대한뇌졸중학회 2012 Journal of stroke Vol.14 No.2

        This article briefly reviews the research findings on post-stroke rehabilitative therapy mainly published in 2011. Topics on approaches for motor function recovery include the use of body-weight-supported treadmill, robotic training, virtual reality, functional electrical stimulation, intensive treatment and motor imagery. Rehabilitative strategies to improve functional recovery such as comprehensive cardiac rehabilitation, repetitive transcranial magnetic stimulation and transcranial direct current stimulation. Also, pharmacotherapy using noradrenaline agonist reboxetine and botulinum toxin injection are discussed in this review.

      • 급성허혈성뇌졸중환자에서정맥내r-tPA 사용후뇌출혈발생에영향을미치는인자

        이기라 대한뇌졸중학회 2004 Journal of stroke Vol.6 No.1

        Background: Recombinant tissue plasminogen activator (r-tPA) is an established treatment for acute ischemicstroke. But hemorrhagic transformation (HT) is critical complication of r-tPA treatment. In this study, the authorsattempted to identify the possible predictive factors of HT after r-tPA treatment. Methods: We analyzed retrospec-tively the data of 42 patients with acute ischemic stroke who were treated with intravenous r-tPA within 3 hours ofsymptom onset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from May 1999 to April 2003. We divided 42 patientsaccording to the presence of hemorrhage, and analyzed predictive factors of HT.Results: Among the 42 patients,12 (28%) had HT (symptomatic ICH in 4). Patients with middle cerebral artery (MCA) territory stroke tended tohave a relatively frequent HT as compared to those with non-MCA territory stroke(p=0.06).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two groups in age, sex, past history of stroke, baseline NIHSS score, early ischemicchange on CT, systolic and diastolic blood pressure before r-tPA treatment. Conclusions: There are no critical pre-dictive factors for HT after r-tPA treatment except possibly for the MCA (vs. non-MCA) territory stroke. It maybe necessary to give careful attention in subjects with MCA territory while r-tPA treatment is attempted.대한뇌졸중학회지제6권제1호2004년5월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