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식민지시기 문학시장의 교환기구로서 신문의 역할 『시대일보』, 『중외일보』, 『중앙일보』, 『조선중앙일보』의 사례

        유석환 (재)한국연구원 2019 한국연구 Vol.0 No.1

        This article is a result of the basic research to analyze the macroscopic fluctuation patterns of the literary Marketplace during the Colonial Period in Korea. In this article, I looked at what role the The Sitai-ilpo, The Choongoi-ilbo, The Choong-ang-ilbo, and The Chosunchoong-angilbo played. The focus of the review was on the distribution details of literary texts handled by the newspapers.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is article has raised the level of information, knowledge, and understanding about the role of newspapers in the literary marketplace before grasping the macroeconomic changes in the literature marketplace. 이 글은 식민지시기의 문학시장의 거시적인 변동 양상을 분석하기 위해 기초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된 결과물이다. 이 글에서는 문학시장의 교환기구로서 『시대일보』와 『중외일보』, 『중앙일보』, 『조선중앙일보』가 어떤 역할을 수행했는지를 검토했다. 검토의 초점은 해당 신문들에 의한 문학텍스트들의 유통 내역이었다. 이를 통해 문학시장의 거시적인 변화상을 파악하기에 앞서 문학시장에서 해당 신문들의 역할에 대한 정보와 지식, 이해의 수준을 제고한 것이 이 글의 유의미한 점이다.

      • KCI등재

        경쟁하는 잡지들, 확산되는 문학 (2) - 1930년대 『중앙』과 『사해공론』, 『조광』의 사례 -

        유석환 동국대학교 한국문학연구소 2017 한국문학연구 Vol.0 No.53

        In this paper, I have analyzed general magazine Joongang(中央), Shahaikonglon(四海公論) and Joguang(朝光) in the 1930s with a view of the apparatus of literary marketplace. This paper is also follow-up paper that analyzed Shindonga(新東亞), Samchuly(三千里) and The Criticism(批判) with such a view. Literatures was as important as political discourse(政論) in general magazines throughout the colonial era of Korea. That's because of the effect of political and economical pressure to general magazines. In other words, that was the result of censorship and competition. Notable facts is that general magazines in the 1930s tried to secure their position in literary marketplace by showing off the traits. Therefore we should not understand general magazines only by functioning as a stable physical foundation of the growth and continuity of literature. We need to be interested not only in general relationship between literature and general magazines but also general magazines' concrete relationship around literature. Because it is to understand a power source that worked the literary marketplace to boom in the mid to late 1930s. At this time the key of understand of general magazines in the colonial era of Korea is to grasp the double pressure of censorship and competition. I emphasized such a point once again in this paper. 이 글은 1930년대의 종합지 『중앙』과 『사해공론』, 『조광』을 ‘문학시장의 교환장치’라는 관점에서 분석한 것이다. 동시에 이 글은 그러한 관점에서 『신동아』와 『삼천리』, 『비판』을 분석했던 논문의 후속 논문이기도 하다. 식민지시기 내내 종합지에서 문학은 정론(政論)에 버금갈 정도로 아주 중요하게 취급되었다. 이는 문학의 미적 효용성 외에도 종합지에 작용했던 정치적, 경제적 압력, 곧 조선총독부의 검열과 시장에서의 경쟁에 따른 결과였다. 주목할 현상은 1930년대의 종합지들은 문학시장에서 저마다의 특색을 선보이며 자신의 입지를 확보하려 했다는 점이다. 다시 말해 문학의 성장과 지속의 안정적인 물적 토대로 기능했다는 식으로 범박하게 종합지를 이해해서는 곤란하다. 종합지와 문학과의 일반적인 관계뿐만 아니라 문학을 둘러싼 종합지들 간의 구체적인 관계의 양상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그것이 1930년대 중․후반에 문학시장이 만개하는 데 작용했던 동력원의 하나를 이해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식민지시기의 종합지들을 보다 깊이 이해하기 위해서는 검열과 경쟁의 이중압력을 파악하는 것이 관건임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 KCI등재

        시간지연시스템의 균형화된 모델차수 축소

        柳奭桓 대한전자공학회 2003 電子工學會論文誌-SC (System and control) Vol.40 No.9

        This paper deals with a model reduction for linear systems with time varying delayed states. A generalized controllability and observability gramians are defined and obtained by solving linear matrix inequalities. Using the generalized controllability and observability gramians, the balanced state space equation is realized. The reduced model can be obtained by truncating states in the balanced realization and the upper bound of model approximation error is also presented. In order to demonstrate efficacy of the suggested method, a numerical example is performed. 본 연구에서는 상태변수에 시변 시간지연을 가진 선형시스템의 모델 차수축소를 취급한다. 이를 위하여 시간지연 시스템의 일반화 가제어성/가관측성 그래미안을 선형행렬 부등식의 해를 이용하여 정의하고 균형화된 상태공간 구현을 정의한다. 균형화된 상태공간 구현으로부터 상태변수를 절삭하여 차수축소된 시간지연 시스템을 구하고 모델 축소오차의 상한치를 제시한다. 수치예를 통하여 제시된 방법의 효용성을 입증한다.

      • 시간지연시스템의 균형화된 모델차수 축소

        유석환 대한전자공학회 2003 電子工學會論文誌-SC (System and control) Vol.40 No.5

        This paper deals with a model reduction for linear systems with time varying delayed states. A generalized controllability and observability gramians are defined and obtained by solving linear matrix inequalities. Using the generalized controllability and observability gramians, the balanced state space equation is realized. The reduced model can be obtained by truncating states in the balanced realization and the upper bound of model approximation error is also presented. In order to demonstrate efficacy of the suggested method, a numerical example is performed. 본 연구에서는 상태변수에 시변 시간지연을 가진 선형시스템의 모델 차수축소를 취급한다. 이를 위하여 시간지연 시스템의 일반화 가제어성/가관측성 그래미안을 선형행렬 부등식의 해를 이용하여 정의하고 균형화된 상태공간 구현을 정의한다. 균형화된 상태공간 구현으로부터 상태변수론 절삭하여 차수축소된 시간지연 시스템을 구하고 모델 축소오차의 상한치를 제시한다. 수치예를 통하여 제시된 방법의 효용성을 입증한다.

      • KCI등재

        식민지시기 책시장의 동향과지식·문학의 관계 (2) -1920년대 중반 무렵의 변동 국면

        유석환 상허학회 2022 상허학보 Vol.65 No.-

        This is the second article on the continuity and discontinuity of the colonial book market. Following the mid-1910s, in the mid-1920s, the colonial book market experienced a drastic change once again. Above all, it is because the imperial mainland publishing organization attacked the colonial book market in earnest. In this process, the imperial mainland publishing organization contributed to consolidating rather than transforming the coloniality of knowledge culture. To go to a colony, the imperial mainland publishing organization had to obey the laws of the colonies. On the other hand, the colonial publishing organizations responded to the offensive of the imperial mainland publishing organizations with the right mix of cooperation and competition. In this process, the colonial book market showed a wide-ranging aspect, transcending language, ethnicity, and borders, and literature grew out of that wide-ranging order. These changes continued until the mid-1930s. 이 글은 식민지 책시장의 연속성과 불연속성에 대한 두 번째 글이다. 1910년대 중반에 이어 1920년대 중반에 식민지 책시장은 다시 한 번 획기적인 변화를 경험했다. 무엇보다 제국 본토 출판기구의 식민지 책시장 공략이 본격화되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제국 본토 출판기구는 지식문화의 식민성을 변혁하기보다는 공고화하는 데 일조했다. 식민지에서는 식민지의 법을 따라야 했기 때문이다. 한편, 식민지 출판기구는 협력과 경쟁을 적절히 배합하며 제국 본토 출판기구의 공세에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식민지의 책시장은 언어, 민족, 국경을 초월하여 광역화된 양상을 보였고, 문학은 그 광역적인 질서에서 성장해 나갔다. 이와 같은 변화상은 1930년대 중반까지 지속되었다.

      • KCI등재

        식민지시기 책시장 분석을 위한 기초연구(3) -조선일보의 책 광고

        유석환 상허학회 2021 상허학보 Vol.62 No.-

        이 글은 책시장을 매개로 근대문학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해보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되었다. 이 기초연구에서는 그 문제의식을 구체화하기 위해 먼저 신문의 책 광고에 주목했고, 이 글에서는 『조선일보』의 책 광고를 검토했다. 이때 분석의 초점은 신문 간 책 광고의 이동성(異同性)에 맞춰져 있었다. 그것은 신문의 책 광고에 근거하여 책시장의 전체상을 그려보는 데 핵심적인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 글에서 검토한 결과 신문들 간 책 광고는 거시적 동일성, 미시적 차이성을 보였다. 이러한 이중성은 기본적으로 책시장의 복잡성에 기인한 것이었다. 즉 그것은 제국 본토의 인쇄매체기구들이 신문의 책 광고를 독식하면서 불거진 제국과 식민지 간의 경쟁이 식민지의 인쇄매체기구들 간의 경쟁을 한층 더 자극하면서 나타난 현상이었다. 이 글은 앞으로의 연구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는 데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This article originated from the problem of trying to take a look at the history of modern literature through the book market. This basic study first focused on the newspaper’s book advertisement to materialize the awareness of the problem, and in this article, we reviewed the book advertisements of the Chosunilbo. The focus of the analysis was on the same and different of inter-newspaper book advertisements. This is because it is a key issue in drawing the whole picture of the book market based on the book advertisement in the newspaper. As a result of review in this article, book advertisements between newspapers showed macroscopic sameness and microscopic difference. This duality was basically due to the complexity of the book market. In other words, it was a phenomenon that emerged as the competition between the empire and the colony, as printing media organizations in the mainland monopolized newspaper advertisements, further stimulated competition among printing media organizations in colonies. The significance of this article can be found in that it laid the foundation for further research.

      • KCI등재후보

        1930년대 잡지시장의 변동과 잡지 『비판』의 대응 : 경쟁하는 잡지들, 확산되는 문학

        유석환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2009 사이 Vol.6 No.-

        This paper aims to argue literary phenomenon that magazines made in 1930s. In this paper, I analyzed three magazines-The criticism(批判), Samchuly(三千里) and Shindonga(新東亞)-as a case study. Magazines confronted two problems in 1930s. They were cultural violence (censorship) to magazines by colonial power and overheating competence among magazines in magazine marketplace. Magazine editors searched for a counterplan for overcoming the double-bind. They paid attention to literatures. They expressed by the midium of literatures and competed by the midium of literatures in magazine marketplace. Literatures became a symbolic construct in magazines and were representative of magazines. Shindonga(新東亞) promoted to contact the mass of people through literary system what trained professional writers. Publishing the canonical books of the literature, Samchuly(三千里) reinforced competitive power in magazine market- place. And The criticism(批判) survived competence in magazine marketplace by making comparative advantage of literary criticism. At last modern literatures was produced in the struggle for existence field of media. This paper is meaningful by convincing of scientific agenda that is a proposal for studying for modern literatures as commodity. 이 논문은 1930년대 잡지들이 만든 문학적 현상을 고찰한 것이다. 이 글에서는 『비판』과 『삼천리』, 『신동아』, 이상 세 종의 잡지를 분석대상으로 삼았다. 1930년대 잡지들은 두 가지 상황에 직면하고 있었다. 하나는 식민권력에 의한 문화적 폭력(검열)이었고, 다른 하나는 잡지시장에서의 경쟁이었다. 이 이중구속을 극복하기 위한 방편의 하나를 잡지의 편집자들은 문학에서 찾았다. 그들은 문학을 통해 발언했고, 문학을 가지고 경쟁했다. 문학은 잡지를 대표하는 하나의 상징적 구성체가 되었다. 『신동아』는 전문작가의 육성이라는 문학시스템을 통해 대중과의 접속을 도모했다. 『삼천리』는 문학의 정전들을 생산ㆍ유통시키는데 일조하며 잡지시장에서 자신의 입지를 강화했다. 그리고 『비판』은 문학평론의 비교우위를 기반으로 잡지시장에서 생존했다. 결국 우리가 알고 있는 근대문학이란 이와 같이 권력과 시장의 논리에 근거한 매체들의 생존경쟁의 장(場)에서 생산ㆍ확산된 것이었다. 이 글은 상품으로서의 근대문학 연구가 중요한 학적 과제임을 다시금 환기시키는 데에서 의의를 갖는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