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安德文의 三山書院 位相鼎立과 그 의미

          최석기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 2013 남명학연구 Vol.40 No.-

          This paper focuses on Ahn Deok-mun establishing the title and status of Samsan Seowon in Uiryeong, Gyeongsangwoodo in the 18th century and his combining the science of Yeongnam Jwado and Woodo by worshiping three masters, that is, Hoijae, Toigye, and Nammyeong. Ahn placed importance of body and mind cultivation and maintained his academic tendency of practicing it in daily life, which was based on Nammyeong’s practice-centric academic style. Instead of learning under certain master, Ahn tried to emulate three masters representing Yeongnam and combine their science and virtuous acts. In an attempt to practice what he sought after, he commissioned a painter to paint Oksan, Dosan, and Deoksan Seowon that held a religious service for the three masters, respectively. He would turn the painting titled Samsanseowondo into a folding screen, set it up at Jungdang, and admire the learning and virtue of the three masters all the time. He also tried to experience the learning and virtue of the three masters first-hand by visiting their respective Seowons. He would carry Samsanseowondo and Samsandomyeong on his way to Oksan and Dosan Seowon and stop by renowned scholars during his journey to show them Samsanseowondo and ask for their comments. The scholars of Toigye School in Gyeongsang Jwado mostly agreed on the title and status of Samsan Seowon thanks to his efforts. In the process, he put Deokcheon Seowon, which held a religious service for Nammyeong in Gyeongsang Woodo where study was in stagnation, on the equal status as Dosan and Oksan Seowon, which were the headquarters of Yeongnam School. He also made people reconsider Nammyeong as a moralist on the same level as Hoijae and Toigye. Those efforts made by him led to the commendation of the learning and virtue of the three masters as well as Samsan Seowon and the increased recognition that the three masters should be admired and respected together who turned Yeongnam into Churojihyang. The old academic style of observing the editorials only written by the disciples that studied under certain masters was replaced with a new study of integration to inherit the sciences of the three masters as one. The scholars of Gyeongsang Woodo especially sought after the study of integration, engaged in active academic exchanges in the following years regardless of partisan and academic parties, and built a foundation for the revival of study. It is the significance of Ahn admiring and respecting the three masters together as well as Samsan Seowon. 이 글은 18세기 경상우도 의령에 살던 安德文이 三山書院이라는 명칭과 위상을 정립하고, 이를 통해 晦齋ㆍ退溪ㆍ南冥 세 선생을 나란히 追崇하고 表章한 것에 초점을 두고 살펴본 것이다. 안덕문은 심성수양을 중시하며 일상에서 이를 실천하는 학문성향을 견지하였는데, 이는 그가 살던 지역에 전승된 남명의 실천적 학풍을 기반으로 한 것이었다. 그는 어느 특정 스승에게 나아가 수학하지 않고 영남을 대표하는 세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사숙하여 융합하려 하였다. 그는 이를 실천하기 위해 畵工에게 명하여 세 선생을 제향하는 玉山書院ㆍ陶山書院ㆍ德山書院을 그려 오게 해서 三山書院圖를 병풍으로 만들어 中堂에 펼쳐놓고 늘 세 선생의 학덕을 흠모하였다. 그는 또 삼산서원을 직접 찾아가 세 선생의 학덕을 몸소 체험하려 하였는데, 그가 살던 지역의 덕산서원은 전에 찾아간 적이 있었으므로 가보지 못한 경상좌도의 옥산서원과 도산서원을 찾아가 배알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그는 삼산서원도ㆍ三山圖銘 등을 준비해 가지고 옥산서원ㆍ도산서원을 찾아가 배알하였으며, 도중에 저명한 학자들을 방문하여 삼산서원도 등을 보여주며 논평을 요청하였다. 이러한 그의 노력에 의해 경상좌도 퇴계학파 학자들도 삼산서원이라는 명칭과 위상에 대해 동의하였다. 그럼으로써 그가 살고 있던 경상우도의 덕산서원을 조선후기 영남학파의 본산으로 인식된 경상좌도의 도산서원ㆍ옥산서원과 동등한 지위에 올려놓는 성과를 이룩했으며, 덕산서원에 제향된 남명을 회재ㆍ퇴계와 같은 반열의 도학자로 재인식하게 했다. 안덕문의 이러한 노력을 통해 三山書院 및 세 선생의 학덕이 나란히 表章되었으며, 영남을 鄒魯之鄕으로 만든 이 세 선생을 함께 존모해야 한다는 인식을 제고했다. 그리고 이를 통해 특정 문하의 師說만을 준수하는 학풍에서 벗어나 세 선생의 학문을 하나로 아울러 계승하고자 하는 새로운 융합의 학문을 제시하게 되었다. 특히 경상우도 학자들은 이런 융합의 학문을 지향해 그 다음 시대 당색과 학파에 구애되지 않고 활발히 학술교류를 하여 학문이 울흥하는 터전을 만들었다. 여기에서 안덕문이 삼산서원의 위상을 정립하고 세 선생을 나란히 추숭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 KCI등재후보
        • KCI등재

          一山 趙昺奎의 학문과 문학

          최석기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 2011 남명학연구 Vol.32 No.-

          This article offers a review of the study and literature of Jo Byeong-gyu, a Confucian scholar from Ham-an in late Joseon, and proves the following points: Jo, as a descendent of Jo Ryeo and Jo Sam, based his study on the establishment of a moral subject through mind and body cultivation by following the family tradition and inherited the spirit of Hyeonjujuui from Heo Jeon that succeeded the scholastic mantle of Seongho. He committed himself to the study of decorums under the influence of his master Heo Jeon based on the foundation of mind and body cultivation through Jonyangseolchal. He was a man that tried to keep moral philosophy and study of decorums alive with an adamant will like a pillar stone, living in an era when his home country was usurped and the Confucian teachings were collapsing. His academic spirit was centered around pursuing Seong through Gyeong. He emphasized Japan because of the desperate spirit of the times that the nation's many different minds should be united in one direction. His academic tendencies were two-pronged; one was to establish a moral subject, and the other was to pursue realistic practicality. The former is significant in that it places importance on Jonyang through Gyeong before the manifestation of the mind and especially puts an emphasis on Seongchal through Shindolk after the manifestation of the mind. For the former, he wrote Saryeyoui so that it would be easy to consider and implement solutions to the problems with the nation's economy and defense in reality, which proves that he did have the practicality of study in his mind. Judging from those aspects, his academic tendencies were based on a combination of moralism of Sung-Confucianism and realism of Seongho study. Jo left poems of 375 jes and 402 sus, most of which were about his mourning of the deceased and exchanges. His consciousness as a writer that penetrates his poetic world can be characterized as follows: first, he demonstrated his strong will to protect and preserve morality when it was falling down; secondly, he consciously sought after morality to learn it by physical experience and thus to preserve Confucian morality; thirdly, he symbolized the sun, the moon, and wells, which represented a reclusive sentiment in a world of turmoils, through Shimbeop and integrity; and finally, he was determined never to give up his integrity like Jeonhoing, wishing for the morality of sages to shine through the national decay again and missing such great figures and Zhu Ge Liang. 이 글은 구한말 함안 지방의 학자 趙昺奎의 학문과 문학을 조명한 것이다. 조병규는 趙旅·趙參의 후예로서, 가학적 전통을 계승하고 성호학의 현실주의정신을 전해 받았다. 그는 존양성찰을 통한 심성수양을 학문의 기본으로 삼고, 스승 許傳의 영향으로 禮學에 진력하였으며, 나라를 빼앗기고 유교의 도가 무너져가는 시대를 살면서 砥柱石처럼 굳건한 의지로 도를 부지하려 하였다. 조병규의 학문정신은 敬을 통해 誠을 구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가 一本을 강조한 것은 萬殊로 나누어지는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절박한 시대정신에서 나온 것이다. 조병규의 학문성향은 도덕적 주체 확립과 현실의 실용성 추구로 나타난다. 전자는 마음이 발하기 전의 敬을 통한 存養을 중시하면서도 마음이 발한 뒤 愼獨을 통한 省察을 특별히 강조한 데 의미가 있다. 후자의 경우, 경제와 국방의 문제에 대해 구제책을 제시하고, 실용하기 쉽도록 『士禮要儀』를 만든 것을 보면, 학문의 실용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점에서 그의 학문성향은 성리학의 도덕주의와 성호학의 현실주의정신을 겸하고 있다. 조병규는 375제 402수의 시를 남겼는데, 挽詩 및 교유시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의 시세계에 흐르는 작가의식은, 도가 무너져 가는 시대에 도를 보위하기 위한 講學意志, 유교의 도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몸에 도를 체득하고자 하는 求道意識, 난세를 사는 隱逸의 情操로 明月과 寒泉을 心法과 節義로 상징화한 점, 망국의 세상을 살면서 성현의 도가 다시 밝아지기를 염원하고 제갈량 같은 인물을 그리워하며 節義를 변치 않을 것을 다짐하는 점 등으로 나타난다.

        • KCI등재

          素窩 許巑의 학문과 문학

          최석기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 2012 남명학연구 Vol.33 No.-

          This study presents an investigation into the study and literature of Sowa Heo Chan, who was one of the utmost Confucian scholars of Uiryeong in late Joseon and studied under Seongjae Heo Jeon. He started a reclusive life at Mt. Jagul at the age of 39 and named his Dangho "Sowa," which was based on the Li trigram of the Book of Changes and reflected his way of life sticking to his means and integrity in the given reality. Living in an age of crumbling teachings of Confucianism, he studied hard to preserve them, published the books of ancient sages, and took an initiative in repairing village schools and lecture halls. His personality can be summed in Cheongbungojeol, which was his determination and tendency of living the age when his country was usurped and Confucian teachings were toppled down. He left 155 poems, most of them were about his sentiments while living a lone, reclusive life, his emotions on sleepless nights, his determination not to lose his nature out of secular world, his cherished impressions when uniting with his colleagues, and his faithfulness of never losing hope living in the world where Confucian teachings broke down and the country fell. In his works, he demonstrated such consciousness as a writer as determination and integrity to pursue truth in a reclusive life, willingness to clear and illuminate his mind like a fresh wind and a bright moon, perception of reflecting his means and keeping his integrity in the given reality, and Bulwonbok of hoping a bright moon rising up and shedding light on the dark world. Sowa belonged to the Toigye School as a Namin scholar. He followed the traditional theories of Zhu Zi and Toigye instead of new theories proposed regarding Seongriseol such as Sadanchiljeongron and Taegeukdongjeongseol, which indicates he was a scholar with a tendency of observing and preserving the teachings of ancient sages rather than going through changes at any time. His academic tendencies include a spirit of practice, which involves establishing a moral subject through mind and body cultivation and practicing the teachings, and a spirit of adhering to his principles, which involves establishing the teachings of morality right. Those aspects clearly show that he inherited the Nammyeong spirit passed down in the Gyeongsangwoo region. 이 글은 素窩 許巑의 학문과 문학을 조명한 것이다. 소와는 구한말 의령을 대표하는 유학자로서 性齋 許傳의 문하에서 배웠다. 39세 때부터 자굴산에 은거하여 당호를 ‘素窩’라 하였는데, 이는 『주역』 履卦에서 취한 것으로 처한 현실 속에서 분수와 지조를 지키며 살겠다는 처세 방식이다. 그는 유교의 도가 무너지는 시대를 살면서 도를 保衛하기 위해 講學을 하고, 선현의 서책을 간행하고, 서당·서원을 중건하는 등의 일을 주선하였다. 그의 인물성격은 淸芬苦節로 요약할 수 있는데, 이는 나라를 빼앗기고 도가 무너진 시대를 살아간 그의 志趣였다. 소와는 155수의 시를 남겼는데, 홀로 은거하며 느낀 정서를 노래한 것, 잠 못 이루는 밤의 정서를 노래한 것, 俗塵을 벗어나 본성을 잃지 않으려 한 것, 동지들과 만났을 때의 소회를 노래한 것, 도가 무너지고 나라가 망한 세상을 살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으려 한 정조를 노래한 것 등이 두드러지게 많다. 그의 시에 나타난 작가의식은, 은거하여 도를 구하는 지취, 淸風明月처럼 흉금을 깨끗하고 밝게 하려는 의식, 처한 현실에 따라 본분을 돌아보고 지조를 지키며 사고자 하는 의식, 암흑 세상을 비춰줄 明月이 뜨기를 바라는 不遠復 의식 등을 들 수 있다. 소와는 남인계 학자로서 퇴계학파에 속한 인물이다. 그는 사단칠정론·태극동정설 등 성리설에 대해 당시 제기된 새로운 설을 따르지 않고 주자·퇴계 등 전통적인 설을 그대로 추종하였다. 이를 보면, 隋時變化보다는 선현의 도를 遵行하고 保衛하려는 성향을 가졌던 학자라 하겠다. 그런데 그의 학문성향 속에는 심성수양을 통해 도덕적 주체를 확립하고 일상에서 그 도를 실천해 나가는 실천정신과 綱常의 道를 곧추세우려 하는 節義精神이 들어 있다. 이를 보면, 그는 경상우도 지역에 전승된 남명정신을 계승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KCI등재

          조선시대 士人들의 지리산유람을 통해 본 士意識* -15∼16세기 지리산 유산기를 중심으로-

          최석기 우리한문학회 2009 漢文學報 Vol.20 No.-

          This article is an investigation of the seven person's Sa-awareness(士意識) through analyzing their Mt. Ji-ri Climbing Writings which was written in 15∼16th Century. The two men of Yi, Ryuk and Byun, Sa-jeong's Sa-awareness was not found in Mt. Ji-ri Climbing Writings, however, the rest five scholars' things could be summarized next five peculiar categories; ① A criticism for Buddhism & Shamanism, ② A real world awareness for administrating the state to relieve the people's suffering, ③ A recollections of the history, ④ A self-reflection and cultivating mind, ⑤ awareness upon territorial heritage. Among them, it could be found the Sa-awareness in the writings of Kim, Jong-jik, Nam, Hyo-on, and Kim, Il-son except the category of ④. Moreover, Jeong, Yeo-chang who traveled with his friend Kim, Il-son, he showed us the definite Sa-awareness so I could found easily his own man of virtue features. But in the case of Jo, Sik, it was obviously different from the new rising powers(新進士林) in the categories of ③ and ④. It was influenced from the learning method of moral culture which was the specialty of Taoism in 16th century. But It showed us only ① and ② in the case of Yang, Dae-bak's Sa-awareness, because he had a different character from Yeong-nam province scholars like Jeong, Yeo-chang or Jo, Sik. It is an evidence that there was a disagreement upon Sa-awareness in Yeong-nam and Ho-nam provinces. The category of ② was a peculiar Sa-awareness which showed their own inclination, the real world awareness for administrating the state to relieve the people's suffering could be found in their writings in 15∼16th Century, but it was uncommon in the bureaucrat's works after 17th century. 이 글은 15∼16세기에 생산된 지리산 유산기 9편을 분석하여 7인의 사의식을 살핀 것이다. 작자 7인 가운데 이륙․변사정의 유산기에서는 사의식을 살필 수 없고, 나머지 5인의 유산기를 분석한 결과, ①불교․무속에 대한 비판, ②경세제민의 현실인식, ③역사에 대한 회고, ④자아성찰과 심성수양, ⑤국토산하에 대한 인식이 그 특징으로 드러났다. 이 5인 가운데 김종직․남효온․김일손은 ④를 제외하고는 모두 나타난다. 그런데 김일손과 함께 유람한 정여창은 김종직․김일손보다 더 명확한 사의식을 보이고 있어 도학군자다운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조식의 경우 다섯 가지가 모두 나타나는데, 특히 ③과 ④에 대한 의식이 앞 시대 신진사림과는 확연히 다르다. 이는 수양론에 치중한 도학자적 사의식을 반영한 것이라 하겠다. 양대박은 ①과 ②에 대한 사의식만 보일 뿐이므로 정여창․조식 등 영남의 도학자들과는 다른 성향을 보이는데, 이 시기 영호남 사인들의 사의식에 차이가 있음을 보여준다. ②의 경세제민의 현실인식은 이 시기 사인들에게서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반면, 17세기 이후 조정에서 파견된 관료들에게서는 드물게 보인다. 따라서 이 점도 이 시기 사인들에게서 나타나는 특징적인 사의식이라 할 수 있다. 이는 15∼16세기 사림파의 성향을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