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21세기 한국한문학사 서술의 여러 문제 -여성문학사의 입장에서-

          박무영 ( Park Moo-young ) 한국한문학회 2016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64

          본고는 새로 쓰게 될 21세기 한국한문학사의 서술에 여성문학사가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까 탐색해본 논의이다. 한국한문학사와 여성문학사는 쉽게 제휴하기 어려운 태생적 기반을 지닌다. 한국한문학의 자료와 역사는 남성문화에 기반을 둔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오랜 여성배제의 결과이기도 하다. 최근 여성문학사에 대한 관심은 한국한문학사에서도 여성의 흔적을 찾는 일을 진행시켜왔고, 무시하기 어려운 성과를 거두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여성문학사의 성과를 기존 한국한문학사에 단순히 기입해 넣는 방식의 제휴는 문학사의 기본 성격을 간과한 것이라는 것이 본고의 주장이다. 문학사란 무엇보다도 사관의 산물이고, 사관에 따른 전적으로 새로운 구성과 논의의 장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한국고전여성문학사와 한국한문학사의 병립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하였다. 각각 남성젠더적, 여성젠더적 성격을 분명히 하고 상호 참조하는 방식으로 병립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덜 폭력적인 방식이라는 주장이다. 상호참조를 통해 젠더적 균형감각을 획득하는 것은 남성젠더로서의 한국한문학사의 서술에서도 필수적이라고 생각된다. 이 점이 한국고전여성문학사가 21세기 한국한문학사 서술에 기여할 수 있는 가장 바람직한 방식이라는 것이 본고의 잠정적 결론이다. This article aims to explore what women`s literary history can contribute to writing new Sino-Korean literary history in 21 century. The fundaments of Sino-Korean literary history and women`s literary history hamper collaboration between the two. That is because materials and history of Sino-Korean literary history are based on male culture. The field is a consequence of the long exclusion of women. Admittedly, recent attention for women`s literary history has been discovering the traces of women in the history of Sino-Korean literature, and made achievements which cannot be ignored. However, simply writing achievements of study of women`s literary history into the history of Sino-Korean literature cannot be the desirable method of collaboration. We should not neglect the intrinsic nature of literary history. Literary history is a product of certain view of history above all, and it demands an entirely new structure and field of discussions. Thus, it is desirable that the history of women`s literature and that of Sino-Korean literature stand side-by-side. It must be the most effective and least violent way if each of them clarify their masculine or feminine gender qualities and refer to each other. Obtaining balanced sense of gender through cross reference would also be essential for writing masculine gendered history of Sino-Korean literature. It is the provisional conclusion of this article that this is the most desirable method that the history of Korean women`s literature can contribute to writing the history of Sino- Korean literature in 21 century.

        • KCI등재

          한국한문학사 서설 -국문학과의 통일적 인식을 위한 구상-

          임형택 ( Lim Hyong-taek ) 한국한문학회 2016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64

          이 글은 `한국한문학사 서술의 제문제`란 주제로 열렸던 한국한문학회 제11차 전국대회 석상에서 기조강연으로 발표했던 논문을 수정, 보완한 것이다. 국문학과 한문학의 통일적 인식을 주요 의제로 설정하였다. 시간대는 한국문학사의 상고에 해당하는 삼국시대의 출발 지점(기원전 1세기 무렵)에서 고려 이전 10세기로 잡고 있다. 한자의 도입이 언제인가를 검토한 다음, 한자문화의 수용과 한문학의 성립으로 단계를 구분지어서 고찰한다. 국문학계의 기존의 통설을 비판하는 데에 역점을 두고 있는 바, 시가와 산문두 방향으로 논의를 전개한다. 시가에서는 종래 漢譯歌로 취급되어 왔던 몇몇 작품들이 원래 한시 형식으로 지어졌다는 견해를 제시한다. 산문에서는 국문학에 일찍이 도입되었던 설화란 개념을 해체하는 방법론을 제시한다. 모두 자료 분석에 근거해서 실증적으로 논리를 세우고 있다. This paper is the revision of my key-note speech in 11<sup>th</sup> national academic conference by the Society of Korean Literature in Classical Chinese. By reviewing from early Era of Three States, 1<sup>th</sup> century to 10<sup>th</sup> century just before Goryeoa Dynasty, I attempt to propose the integrative recognition between Korean Literature and Korean Literature in Classical Chinese. To debate the received theory about poetry and prose of Korean Literature field, I reconsider the three steps: 1<sup>st</sup> the adoption of Chinese character; 2<sup>nd</sup> the accommodation of the culture in Classical Chinese; 3<sup>rd</sup> the establishment of literature in Classical Chinese. Based upon literature proof, I argue that some fundamental Classical Chinese translated poetry ,in Korean literature history, be originally written in Classical Chinese and, about prose, that Seolhwa(說話), the early adopted genre, shall not be used as academic term in pre-modern Korean Literature.

        • KCI등재

          기획논문1: 한국고전문학 연구와 인문학의 미래 : 경계의 확장과 한국한문학 연구의 미래

          김동준 ( Dong Jun Kim ) 한국한문학회 2015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57

          본고는 장차 한국한문학 연구가 마주하게 될 상황, 그중에서도 특히 경계의 확장 추세에 주목하여, 근래 주목되는 연구 경향과 앞으로의 연구 방향에 대해 조망해본 것이다. 경계의 확장이란, 국내·외 환경이 급속도로 그리고 광범위하게 다문화·다국화하며 경계를 확장하고 있다는 점, 연구 주체인 연구자들 간의 국제적 교류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 연구 결과를 수용하는 지식시장 자체가 일국적 경계 넘기를 요청하고 있다는 점, 동아시아의 동반 성장에 힘입어 근대·서구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보편 지향의 연구가 동아시아에서도 진행될 것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이었으며, 이에 따라 한국한문학 연구의 시각과 방법, 자료와 해석에 능동적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였다. 논고의 제2장에서는 학술지 『韓國漢文學硏究』를 주근거로 삼아 1970년대 이후의 연구사를 개괄하였다. 그 결과, 한국 한문학계가 초창기부터 시대의 문제를 정면으로 상대하며 학문적 성과를 축적해왔다는 점, 2000년대 이후 본격적으로 민족-근대-내재적 발전론을 비판적으로 보완하면서 동아시아 차원의 다국적 범위를 연구 영역으로 삼고자 했음을 살폈다. 이에 따라 제3장에서는 시야의 일국성과 민족문학의 고유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진행되어온 대표적 연구 경향, 한·중·일의 교류에 대한 연구의 성행 양상, 근래 부각되고 있는 동아시아론과 문명론/문화론의 주장 근거와 윤곽을 주목해보았다. 마지막 제4장은 경계 확장 시대에 임하여 한국 한문학계가 어떻게 생산적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가를 전망해보았다. 첫 번째로 문명론/문화론의 추세와 관련하여 세계적 보편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고려한 연구 주제들을 제기해보았으며, 두 번째로는 동아시아론의 맥락에서 제기되고 있는 ‘동아시아 문예공화국’의 고려 사항과 가능성을 진단해보았다. 본고는 구체적 예증과 가시적 과제를 충분하게 제안하지 못한 한계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학문이 세계화하고 다국화하는 미래에 상황에서 한국한문학 연구가 어떤 진로를 선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참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This paper predicts the research directions in future, by taking notice of expansion trends of the boundaries among the situations that will be faced in future. Expansion of the boundaries was to consider things such as 1) boundaries are being expanded as domestic and overseas environments become multi-culturalized and multi-nationalized, 2) international exchange between researchers is increasing, 3) a knowledge market itself accepting research results requests the one-national border crossing, and 4) generality- oriented researches to overcome the limit of the modern West on the growth of East Asia will be processed. Accordingly, it was judged that active changes of viewpoints, methods, data, and interpretations of Sino- Korean literature of Korea are unavoidable. In chapter 2 of the paper, the research history after 1970s was summarized based on an academic journal, 『Research on Korean Literature in Classical Chinese(韓國漢文學硏究)』. As a result, the fact was examined that Sino- Korean literature research circles have accumulated academic performances while standing up to the problems of times from the first and have tried to make researches of multi-national ranges while supplementing intrinsic development theories since 2000s in earnest. Therefore, in chapter 3, 1) representative research tendencies which have been processed while bringing up problems about one-national characteristics in the viewpoint and uniqueness of national literature, 2) aspects of prevalence of researches on exchanges among Korea, China, and Japan, and 3) grounds and outlines of discourse of East Asia and the civilizational theory/cultural theory were paid attention to. In chapter 4, facing the time of boundary expansion, how researchers can implement productive researches was predicted. First, related to the trend of the civilizational theory/cultural theory, research topics considering worldly universality and cultural diversity were proposed. Second, considerations and possibility of “the Republic of East Asian literature” were diagnosed. This paper has the limit that specific exemplification and visible assignment were not suggested enough. But, in a future situation that learning is globalized and multi-nationalized, it can be a reference to what paths the researches of Sino-Korean literature can be chosen.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한문학의 여성문학적 성과와 전망

          임유경 한국한문학회 2006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37

          Historically, the central focus of Korean Women’s literature in Hanmun studies have been its female authors, their works, the images of women portrayed, and its discriminative categorization as “female writings.” Moreover, in many Korean literature anthologies that emphasized only men’s literature as the center of early literature, women’s literature was considered merely as supplements. The main reason for mentioning women’s works in Hanmun literature was to emphasize the depth and complexity of problems in women’s lives by attempting to look through the “women’s perspectives.” Researchers must escape from the male-centered analysis dogma and clarify the specifics of women’s writings and its characteristics in order to rectify the problem of over-emphasizing the male perspective. Critics of the noble class during the Chosun period evaluated women’s literature under the Confucius standard of being either wise or vice and negatively presented the “sad and poor state” of women’s literature. When grading works by famous female writer such as Yoon Ji Dang, they show strong tendencies of abiding to social influences by stating that the teachings of the precedent king is embedded under such works. In this point, women and the middle class get homogeneity as minorities. They are targets for further education, and are not allowed to have independence as subjects. Up to the present, discrimination and prejudice against women is clearly existent under the title of “tradition”, feminist perspective in Hanmun literature is especially necessary to correct this problem. Above all, we must all agree to consider women’s problems not as an isolated problem dealing with only women, but problems that embodies social and historical relations. 한국한문학에서의 여성문학 연구는 대체로 여성 작가 및 작품의 연구, 작품에 나타난 여성 이미지, 혹은 ‘여성적 글쓰기’에 대한 연구 등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동안 고전문학을 남성 작가 위주로 서술한 많은 국문학사에서는 여성문학은 주류인 남성문학에 대해 부수적인 요소 정도로만 서술되었다. 한문학에서의 여성문학적 접근은 전통시대 여성의 삶에 대한 문제의식이 얼마만큼 깊고 복합적인지 ‘여성주의적 시각’으로 들여다보자는 것이다. 작가가 여성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여성의 삶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고 기록으로 남기고 있는 것은 모두 그 대상이 된다. 한문학에서의 여성문학적 접근이 필요한 이유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글을 지나치게 남성의 경험 위주로만 해석하여 오류를 범하는 남성중심적인 해석을 바로잡는 데 있다. 아울러 자료의 한계와 여성문학을 긍정적으로 보지 않던 시대의 한계로 말미암아 여성의 글쓰기 방식 등 여성만의 문학적 특질을 밝혀내어 접근해야 한다. 조선 시대의 여성문학을 평하는 사대부 남성들은 ‘부덕’에 합치한다든가 현숙하다는 등의 유가적 기준을 제시하면서 ‘슬프고 가련한 모습’을 경계하였으며, 윤지당과 같은 학문적 업적을 낸 여성에게는 선왕의 교화에 의한 것이라며 시대의 기운으로 해석하는 태도를 보인다. 이 지점에서 여성과 중인층은 소수집단으로서의 동질성을 갖게 되는데, 사대부 남성의 시각에서는 다같이 교화의 대상이며 주체로서의 독립성을 부여받지 못한다. 한문학의 여성주의적 시각은 현재까지 ‘전통’이라는 이름하에 남아 있는 여성에 대한 편견과 불평등에 대한 시정을 전제로 필요한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여성문제가 여성만의 고립된 문제가 아니라 사회 역사적 관계 속에서 ‘실천’이라는 덕목을 염두에 두고 행해져야 할 우리 모두의 과제라는 인식에서 출발해야만 한다.

        • KCI등재

          특집 : 동아시아 문화교류(文化交流)와 한국한문학(韓國漢文學) ; 18,19세기 동아시아와 지식(知識), 정보(情報)의 메신저, 역관(譯官)

          진재교 ( Jae Kyo Jin ) 한국한문학회 2011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47

          이 글은 18,l9세기 조선의 역관들이 동아시아의 지식과 정보를 매개하는 데 어떤 역할을 하였는지를 고찰한 것이다. 특히 외교사절단을 수행한 역관의 역할 중, 주로 지식, 정보와 관련한 그들의 존재 방식을 탐구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역관의 존재 양상을 1) 지식·정보의 전달자, 2) 지식·정보의 중개자, 3) 지식·정보의 생성자, 4) 지식·정보의 발신자 등 네 측면을 논하였다, 1) 에서는 친지 등에게 부탁받은 서적을 통해 지식을 단순 전달함으로써 지식의 생성과 유통에 간접 기여하는 측면에 초점을 맞추었다. 2) 에서는 스스로 새로운 서적을 사서 지식·정보를 획득하여 국내에 유통시키는 측면을 고찰 하였으며, 3) 에서는 역관들이 지식, 정보를 국내에 유통시키는 것을 넘어 새로운 지식, 정보를 체득한 것을 토대로 스스로 지식·정보를 유통시켜 새로운 지식·정보를 생성하는 주체가 되는 경우를 살폈다. 4) 에서는 역관들이 스스로 지식·정보의 발신자가 되어 체험한 견문 지식과 정보를 서울 학계에 끊임없이 제공하는 역할을 넘어 더러 서울과 연경의 學藝界를 향해 지식·정보를 발신하는 경우를 검토하였다. 이는 여항문학의 성과를 사대부 문학과의 거리를 언급한 것에 대한 재조명이다. 18·19세기 문학과 문화에 끼친 역관의 역할과 영항은 그들이 남긴 문학 작품과 그 성과만으로 평가할 수는 없다. 그 문학 작풍을 포함하여 문화적 역할과 문화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한 것 등, 제반 사항을 두루 살펴 논해야 그 실상에 다가갈 수 있다. 새로운 지식·정보의 국내 유입과 생성, 그리고 유통에 기여한 점과, 역관이 이국에서 체험한 견문지식 등이 당대 사회에 던진 파장을 두루 고찰해야 한다. 역관들은 실제 견문지식과 체험, 그리고 이국의 창을 통해 시각을 국내에 두지 않고 항상 시대조류와 호흡하고 세계사의 방향에 민감하게 인지하였다. 사대부 지식인들이 구축한 지식체계 속에 가두어 두고 역관의 문학과 문화 활동을 평가하는 구도를 전환시켜, 일국을 넘어 밖의 시각을 끌어 들여 역관이 남긴 자취와 역할을 평가할 때, 이전과 사뭇 다른 의미가 주어질 수 있다. Most remarkably, translating officials themselves played an active role as the subject of knowledge/information who conveyed knowledge and information with their own intellectual capacities. For a new understanding of yeohang 閭巷 literature, we should pay due attention to those translating officials who played a key role in producing knowledge/information and circulating it. Translating officials not only had abundant knowledge through traveling experiences, but also could obtain much information on new books by way of mediating the book trade. It was a few leading scholar-officials who evaluated and criticized the knowledge/information provided by translating officials, but such intellectual impacts made by those scholar-officials were limited to domestic knowledge/information. As far as knowledge to the foreign was concerned, translating officials played an active role as its subject by evaluating, receiving, and even recreating it. In this sense, these translating officials were the sender of knowledge/information, We should not limit our focus to the literary works written by translating officials, in reconsidering their literary and cultural impact in the eighteenth and nineteenth centuries. We should reexamine their role to bridge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if we attempt to appreciate their true cultural impact on Korean society. Furthermore, we should reexamine their contribution to the reception of new knowledge/information and its circulation and the social influence made by their knowledge of foreign countries.

        • KCI등재
        • KCI등재

          한문학 연구와 일상

          강명관 한국한문학회 2006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37

          Studies on Korean literature in Chinese character have investigated ‘nation,’ ‘modern ages’ and ‘progress’ for last 30 years. However, the concepts of ‘nation’ and ‘modern ages’ in the Korean pre-modern society were produced by Korean scholars, as equivalents to the Western modern ages and nationalism. It means that nation and modern ages did not exist on the inside of Korean literature in Chinese character. Now it is necessary that we correct the viewpoint of studying Korean literature in Chinese character as massive narratives(discourses) which nation, modern ages and the people connote. I propose a study on the relations between Korean literature in Chinese character and pre-modern Korean people’s daily lives, as a counterproposal to existing studies based on massive narratives. The daily lives in this study, of course, mean those where the ideology of the pre-modern ages had been accomplished, not valueless fragments of lives. This study more subtly ascertains the specific aspects that the national ideology of the pre-modern ages controlled people’s lives, as well as the endeavors of the people who tried to get out of the ideological control. 한국 한문학 연구는 지난 30년 동안 한문학에서 민족과 근대, 그리고 진보를 탐색해 왔다. 하지만 한국의 전근대 사회에서 민족과 근대의 존재란 서구의 근대와 민족주의에 대응하여 연구자들이 제작해낸 것이었다. 즉 민족과 근대는 한국 한문학사 내부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었다. 이제 민족이나 근대, 혹은 민중이란 어휘가 내포하는 거대담론으로 한국한문학을 연구하는 시각은 조정될 필요가 있다. 그 거대담론에 입각한 연구의 대안으로 한문학과 전근대인의 일상과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제안한다. 물론 이 연구에서의 일상이란, 몰가치한 파편화된 생의 단편으로서가 아니라, 전근대의 이데올로기가 관철되는 일상을 말한다. 이 연구를 통해 전근대 사회의 국가 이데올로기가 전근대인의 삶을 지배하는 구체적 양상과 또 그 이데올로기의 지배로부터 이탈하려는 인간들의 노력을 보다 섬세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