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BMS 자료를 이용한 서울시 간선버스의 정시성 분석 (자료포락분석기법을 적용하여)

        오미영,정창용,손의영 대한교통학회 2009 大韓交通學會誌 Vol.27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dentify unreliable routes in the view of users. After headway error ratio per route and travel time error ratio per route were calculated by using BMS data, reliability which incorporated two indicators each route was calculated through data envelopment analysis. Reliability among routes and among traffic zones was compared through the results, the needs to improve severely unreliable routes and to show passengers adjusted bus schedule information considering current reliability were suggested. As a future study, reliability evaluation framework of each route needs to be developed considering operation environment by analyzing bus card data(passengers and operation speed etc.) and pooly unreliable route should be managed strictly and reformed. 본 연구의 목적은 이용자 입장에서 정시성이 열악한 노선들을 파악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의 도심으로 향하는 간선노선을 대상으로 BMS자료를 이용하여 노선별 배차간격의 오차율과 운행시간의 오차율을 계산한 후, 자료포락분석기법을 이용하여 두 지표를 통합한 노선별 정시성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를 통하여 노선들과 교통권역들의 정시성을 비교하고, 정시성이 열악한 노선들을 개선할 필요성과 이용자들에게 현실을 감안한 운행스케쥴을 제시할 필요성이 있음을 제안하였다. 향후 연구로는 BMS와 교통카드 시계열 자료를 이용함으로써 각 노선의 다른 운행환경을 반영한 정시성 범위를 파악하여 노선별 정시성 평가틀을 개발하고, 정시성이 열악한 노선들에 대한 개선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음을 제안하였다.

      • KCI등재

        日本 東洋文庫 소장古活字板 『注千字文』(三Ae17)의 몬젠요미 고찰

        오미영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연구소 2016 日本硏究 Vol.0 No.70

        This study investigates Sinoxenic part, common noun and proper noun of Kundoku part on old movable type edition Chūsenjimon(abbr. OMTEC) possessed by Tōyō-bunko in Tōkyō, Japan. In Sinoxenic part, there are 64 Go-on examples in OMTEC, and also 32 examples are read as Go-on in Tanimura-bon, 26 examples are read also as Go-on in 32 examples of Tanimura-bon. It seems a high probability that 26 examples are read as Go-on at least 17th century. Moreover 36 Go-on examples are annotated in entire Tanimura-bon, it is lower than OMTEC's examples. Through this study, it indicates Go-on reading in OMTEC is more than any other Senjimon texts. In Kundoku part, it is paying attention to be found individual examples in OMTEC, as compared with preceding Senjimon texts. Also it has found different examples of Kundoku in each text through previous studies, these examples signify that learner who studied that time had tried to annotate correct translation on corresponding Chinese characters from 13th until in the early 17th century. In addition, there are not appropriate annotation on Sino-xenic and Kundoku part by incorrect understanding of learner. In case of body text is proper nouns on OMTEC are not any annotation, but in case of inserted notes are indicated by Red point. Also place name and nation name is read as general noun. And as a result of this study, in case of anthroponym, name of emperor are read as 'Mikado[emperor]' and name of non-imperial person are read with supplemental annotation. A annotating tendency of OMTEC is well-ordered, in contrast to preceding texts, and it may indicate fixed-reading on proper noun at that time. 본고는 일본 東洋文庫에 소장되어 있는 古活字板 『注千字文』(三Ae17)을 대상으로 음독파트와 훈독파트, 그리고 고유명사의 훈독 파트로 나누어 고찰하였다. 동양고활본에서 오음으로 읽은 64예 중, 32예를 谷村本에서 오음으로 읽었고, 이 32예 중 26예를 내각문고본에서는 오음으로 읽고 있다. 이 26예에 대해서는 천자문 훈독에서, 적어도 17세기 천자문 훈독에서는 오음으로 읽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또한 谷村本 전체에서 오음이 가점된 예는 모두 36예로 동양고활본의 64예를 크게 밑도는 숫자이다. 고찰을 통해 동양고활본의 오음 기입이 다른 훈점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훈독 파트의 고찰에서는 동양고활본이 선행하는 천자문 훈점본의 훈독과 구별되는 독자적인 훈독을 하고 있는 용례가 발견되었다는 점이 주목된다. 또한 천자문 훈점본마다 서로 다른 훈을 기입하고 있는 용례들을 확인하였는데 이 용례들에 대해서는 13세기부터 17세기 초까지 해당 한자 혹은 한자어에 대해 정확한 번역어를 찾기 위한 노력이 끊임없이 이어졌다고 하겠다. 또한 동양고활본의 음독 파트와 훈독 파트에서 모두 해당 한자를 잘못 이해하고 가점한 예가 확인되었다. 동양고활본에서는 고유명사에 대해 대문에서는 별도의 부호로 나타내지 않고 세주에서 주점을 사용하여 나타내고 있었다. 또 지명과 국명은 모두 일반 명사로 훈독을 하였고, 인명 중 황제의 경우는 「みかど」라고 훈독을 하고 일반인의 경우는 보독을 한 경향이 확인되었다. 동양고활본의 고유명사 가점양상은 선행 훈점본들에 비해 정돈되어 있고 이것은 당시 고유명사와 관련된 몬젠요미가 정착의 단계에 이르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 Psychological Assessment in Neurodevelopmental Disorders

        오미영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2016 Hanyang Medical Reviews Vol.36 No.1

        Neurodevelopmental disorders are characterized by impaired development that causes adjustment problems. The spectrum of developmental impairment varies and includes in-tellectual disabilities, communication and social interaction challenges, and attention and executive function deficits. The neurodevelopmental disorders include intellectual disabil-ity, communication disorder, autism spectrum disorder, attention-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neurodevelopmental motor disorders, and specific learning disorder. The differential diagnosis of neurodevelopmental disorders is important, comprehensive psychological assessmentsare required for individuals who may have a neurodevelopmental disorder. This paper focuses on intellectual, neuropsychological, adaptive behavior, and autism di-agnostic assessments and psychiatric comorbidities. These assessments accurately screen for neurodevelopmental disorders and aid in differential diagnosis. The goals of psycho-logical assessment include facilitating therapeutic planning, and suggesting prognosis. Further research is required to clarify each aspect of neurodevelopmental disorders and optimize psychological assessment tools accordingly.

      • KCI등재

        언어 폭력 확산과 미디어:공격성에 대한 사회 학습 이론과 점화 효과를 중심으로

        오미영 한국인문사회과학회 2008 현상과 인식 Vol.32 No.3

        This essay discusses the media effects of spreading verbal aggressiveness. Verbal aggressiveness in TV and movies tends to be regarded as slight matter compare to the aggressive behavior even though it has a severe influence to the media audiences. Today many audiences are paralyzed and desensitized amid of flooded verbal aggressiveness. A worrisome question is verbal aggressiveness in face-to-face communication can be learned by media. As the crucial mechanism of socialization of way of life, media increases the use of aggressive languages among people through the social learning effect. The existing correlation studies have shown that exposure to media violence is linked to a wide array of aggressive and violent behaviors. The increasing verbal aggressiveness is considered as the same category of media effects. Priming effect is supporting the media’s critical role in the spreading of verbal aggressiveness as well. Human memory as a collection of networks containing nodes representing substantive elements of thoughts, feelings, behavioral tendencies. These nodes are linked through associative pathways, the strength of which is affected by contiguity, similarity, and semantic relatedness. When experiencing an event via the mass media, the ideas similar to the event are activated in one’s mind. Therefore, repeated exposure to the violent contents of media can lead to the priming effect. Violent languages in media contents arouse audiences’ sympathy as a manner of describing a real world, but it has bad influence to them after all. Social learning and priming effects warn us dreadful results that make people violent and spread violent languages easily through media could occur. 이 글은 최근 우리 사회에 확산되고 있는 폭력적 말하기 현상을 미디어 효과 측면에서 논의한 것이다. 언어 폭력은 신체 폭력과 달리 가벼운 일로 간주되기 쉽지만 그 폐해는 심각하다. 현대인들은 미디어가 쏟아 내는 공격적 언어에 무감각한 마비 현상을 겪는다. 하지만 문제는 언어 폭력이 학습될 수 있다는 점이다. 현대 사회의 중요한 사회화 기제인 미디어는 사회 학습 효과를 통해 공격적 언어의 사용 증대를 낳는다. 신체 폭력과 관련한 기존 연구들은 이러한 효과를 입증한 바 있으며, 언어 폭력 또한 같은 범주에서 논의가 가능하다. 미디어를 통한 언어 폭력 확산은 점화 효과와도 관련이 있다. 인간의 기억은 생각과 감정, 행동 경향 등을 포괄하는 집합체로서 관념 경로와 연결되어 있는데 그것이 점화되고 유사성을 띨 때, 그리고 언어적 의미의 관련성을 지닐 때 현실에서 발현되기 때문이다. 폭력물에 대한 반복적인 노출이 이러한 점화 효과를 이끌어 낸다. 수용자들은 미디어가 현실을 그대로 묘사하는 방식으로 전달하는 언어 폭력에 공감하는 가운데 공격적 언어에 주의를 크게 기울이지 않지만, 결과적으로 많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미디어의 사회 학습 효과와 점화 효과로 인해 언어 폭력이 개인에게 체화되고 사회 전반에 확산되는 현상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 KCI등재

        Electrochemical stability of La0.6Sr0.4Co0.2Fe0.8O3-δ as a cathode for SOFC

        오미영,정용훈,오세웅 한국표면공학회 2016 한국표면공학회지 Vol.49 No.6

        Electrochemical measurement using a LSCF6428 electrode was performed to estimate the oxygen potential gradient in the electrode layer and a long time stability test was performed by applied potential to learn the overpotential effect on the LSCF6428 electrode. By fitting the observed impedance spectra, it was obtained that the amount of faradic current decreased with distance from cathode/electrolyte interface. Oxygen potential gradient was estimated to occur within 1 um region from the cathode/electrolyte interface at an oxygen partial pressure of 10-1 bar. The segregation of cation rich phases in the LSCF6428 electrode suggests that kinetic decomposition took place. However, impedance response after applying the potential showed no changes in the electrode compared with before applying potential. The obtained results suggest that segregation of a secondary phase in a LSCF6428 cathode is not related to performance degradation for solid oxide fuel cells (SOFCs).

      • KCI등재후보

        방송 언어의 불손 전략 : 공손 전략 논의를 바탕으로

        오미영 한국소통학회 2007 한국소통학보 Vol.7 No.-

        공동체 생활을 하는 인간은 타인의 감정을 존중해야만 한다. 타인의 감정을 해치지 않고 호의와 배려를 표현하는 공손성은 어느 문화권에서든 기본적으로 요구되어 왔으며, 각각의 특별한 메커니즘으로 발전해왔다. 그러나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환경의 발전과 더불어 오늘날 우리사회에서는 엄격한 공손성의 틀이 무너지는 탈 공손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방송 언어이다. 공손성을 무시하는 것이 과거 반드시 삼가야 할 행위였다면 오늘날에는 솔직하고 날카로운 질문, 혹은 유머나 재치로 인식되는 경향이다. 오락 프로그램에서는 상대방의 외모와 능력을 비하하거나 품위를 손상하고 약을 올리는 불손한 화법이 자주 등장해 지적의 대상이 되고 있다. 국민 언어생활의 모범이 되어야 할 방송 언어의 탈 공손화 현상이라는 측면에서 많은 이의 우려를 자아낼 만한 일이다. 그러나 대화 참여자들은 누구나 목적을 갖고 있으며 목적 달성 가능성을 최대화하기 위해 상황에 적합한 대화 전략을 선택적으로 구사한다는 점을 떠올릴 때, 방송 언어의 탈 공손화는 고의적인 불손 전략으로 접근하여 파악하는 것이 가능하다. 공손 전략 논의를 바탕으로 이를 이해하고자 한다. Humans, as social animals, need to respect each other in the process of interacting. Politeness, a strategy used to protect an addressee’s face and to express the speaker’s good intention of being considerate of his/her feelings, is universal through cultures and has developed as a specific mechanism for use in interacting on an individual basis. Today, with the changing communication environment Korean society seems to experience a collapse of the politeness norm, and impoliteness is spreading. The same trend can be seen in language use in broadcasting. Neglecting politeness in broadcasting speech acts was carefully avoided in the past, but is now understood as an honest attempt at searching for information through questions, or is seen as humorous and tactful. In broadcasting, we often observe speech acts that appear to be use of offensive language to injure the dignity of others as a means of expressing disrespect for them resulting in the loss of face for the addressee. This spreading phenomenon is worthy of concern because broadcasting language has a powerful function in educating the people of a nation rapidly and effectively. All participants in the interaction have specific goals, and each participant selects strategies that endeavor to maximize the potential of meeting those goals. Consequently, impoliteness in broadcasting is being accepted as one of the strategies purposely chosen to fulfill an interviewer’s goal. From this point of view, in reviewing the dynamic of the interview, searching for the reference to politeness as a strategy is helpful in assessing goals of the interviewer.

      • [솔롱고스 inside] 몽골 출신 경기도 도의원, 이라 의원

        오미영 단국대학교 몽골연구소 2013 Mongolian Survey Vol.3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목문화 키워드] 거헐 습속

        오미영 단국대학교 몽골연구소 2014 Mongolian Survey Vol.4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문제에 관한 소고 : 일본의 안보법안과 스나가와(砂川) 판결을 중심으로

        오미영 한국평화연구학회 2016 평화학연구 Vol.17 No.4

        2014년 7월 1일 일본 내각은 임시 각의를 열어 헌법 제9조를 재해석하여 ‘집단적 자위권’을 허용하는 결정문을 채택하였고 이어 2015년 4월에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뒷받침하는 미일방위협력지침을 개정하였다. 그리고 같은 해 7월 16일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포함한 11개 안보 관련 법안(이하 ‘안보법안’이라 함)이 중의원본회의에서 가결되었으며, 같은 해 9월 19일에는 안보법안이 참의원을 통과하였고 이 법안은 2016년 3월 29일 발효하였다. 이로써 이제 일본은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국내법적 장치를 완비하게 된 것이다. 일본의 안보 법안 통과는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가 가능해지면서 해외로의 무력행사를 무제한으로 넓힐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되며, 장래 한반도에 분쟁이 발생했을 경우 자위대의 한반도 개입에 대해서도 여지를 남겼다고 볼 수 있다. 아베정권이 제창하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 용인론에 대해 헌법 제9조와 입헌주의 위반이라는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최근 들어 아베총리는 1959년 최고재판소 판결을 합헌의 근거로 들고 있다. 그러나 스나가와 사건의 최고재판소 판결은 개별적 자위권을 인정한 것일 뿐, 집단적 자위권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았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이다. 이 글에서는 먼저 아베정부가 합헌의 법적근거로 들고 있는 스나가와 판결이 집단적 자위권 문제와 관련이 있는지 어떻게 판시하고 있는지 살펴보고, 집단적 자위권 행사가 국제법상으로 국가의 고유한 권리로 확립되어있는지, 마지막으로 최근 발효된 안보법안과 집단적 자위권 행사의 위헌성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On 1 July 2014 the Japanese Cabinet held ad hoc session and adopted the decision that allows exercising the right of collective self-defense through a new interpretation of Article 9 of the Japanese Constitution. In April 2015 amended “the Directives on Mutual Defense cooperations between the U.S.A. and Japan to support exercising the right of collective self-defense. On 16 July the same year,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of Japan (Japanese Parliament) adopted total 11 bills on national security (hereinafter “National Security Bills”) that make possible for Japan to exercise the right of self-defense in a collective manner. The bills were passed by the Japanese Senate on 19 September 2015 and entered into force on 29 March 2016. In addition, Abe Shinzo’s Government completed national legislation to exercise the collective self-defense. This study analyses, at first, the Supreme Court’s judgment in Snagawa to clarify whether the judgment is relevant to the issue of collective self-defense or not, and then tries to give the answer to the question: whether the right of collective self-defense is already settled as an inherent right of statehoods or not. Finally, this research deals with the unconstitutionality of the National Security Bills and the exercise of the right of collective self-defense under the current Peace Constitution of Japan.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