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남성 유방암의 임상병리학적 특징

          노동영 한국유방암학회 2007 Journal of breast cancer Vol.10 No.3

          Purpose: Breast cancer in male is uncommon, accounting for approximately 1% of all breast cancer and less than 1.5% of all the malignant neoplasms in males. The information concerned with the treatment of male breast cancer is limited.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valuate the histopathologic characteristics and clinical outcome of male breast cancer patients. Methods: We retrospectively analyzed the medical record of 17 male breast cancer patients who had been operated on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between 1996 and 2006. Results: The peak age of incidence was the 6th decade and the mean age of the patients was 56.2 yr. The most common symptom was a palpable mass and the mean duration of symptoms was 13 months. Fifty-three percent of the patients were stage 0 or I. Mastectomy was performed in 15 cases and lumpectomy was performed in 2 cases. Twelve patients received adjuvant hormonal therapy. The median duration of follow up was 28 months. Of the two patients with distant relapse, one patient died due to multiple metastasis and the other patient is still alive. The other patients are still alive without any evidence of metastasis or recurrence. Conclusion: Active diagnosis, appropriate treatments (surgery and adjuvant therapy) and close follow up are necessary for male patients who have a palpable mass in their breast.

        • Breast Cancer Genes

          노동영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암센터 2000 암심포지움 Vol.- No.1

          유방암의 유전자는 20세기들어 분자생물학의 발달과 함께 어느 암보다 다양하게 밝혀져 있다. 유방암의 유전자도 타 암종과 마찬가지로 암유전자와 암억제유전자로 대별될 수 있겠다. 그 중에서도 가장 획기적인 발견은 유전성 유방암에서 1990년 17번 염색체에서 위치를 찾고, 1994년과 1995년에 각각 발견한 BRCA-1과 BRCA-2의 클로닝일 것이다. 최근에 성장인자 수용체에 관련된 유전자, 특히 c-erbB2 유전자에 관한 지식이 많아지고 Herceptin이라는 이 유전자의 산물에 대한 항체가 개발되고 유방암의 치료에 효과가 증명되면서 암유전자는 종양표지자로의 가치 외에 치료에 응용되는 새로운 장을 열게 되었다. 더욱이 새로운 세기에 들어서면서 인간의 염색체 유전자의 서열이 모두 밝혀지게 되고 DNA chip과 microarray의 기술이 괄목하게 향상되어 이런 추세라면 향후 10∼20년에는 현재와는 비교할 수도 없는 많은 유전자 정보를 가지고 인체의 질환을 대하게 될 것이다. 여기서 언급해야 할 유방암의 발생, 성장, 전이에 관계된 암유전자는 성장인자 수용체와 관련된 유전자들로부터 암억제유전자 등 수 십여 가지가 있지만, 본 연구자는 그 중에서도 성장인자와 관련된 암 유전자와 효소들에 대하여 연구하여 왔는 바 이번 기회에 몇 가지 암 유전자의 예후와 관련된 일반적인 소개와 함께 아직은 잘 밝혀져 있지 않은 암 신호 전달 체계에 관한 연구 결과들을 주로 논의코자 한다. 전체적인 이해를 위해서 중요한 것은 유전자가 단독으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유전자들이 서로 교신을 하며 각각의 발현을, 나아가서는 암종의 발생을 촉진 또는 억제한다는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북한 핵문제와 우주군축

          노동영 한국항공우주정책⋅법학회 2017 한국항공우주정책·법학회지 Vol.32 No.2

          Nuclear issue is a good example showing globalization of the international regime. The history showed nuclear weapons may cause the extinction of human races when the first nuclear bombs fell down to Japan in August, 1945 and people became increasingly eager to achieve peace. Military buildup for national security is a matter of existence in the international society. However, disarmament or arms control to secure international peace and safety which is also the purpose of the Charter of the United Nations may be the most important task for us to realize peace of the mankind. Today, disarmament, together with amicable settlement of international conflicts and collective security system, is an important means to maintain and promote international peace and safety. It might be our permanent task to realize complete disarmament but, as the Preamble of the Treaty on the Non-Proliferation of Nuclear Weapons (NPT) expressed general and complete disarmament, the international society has clarified its effort for complete disarmament. Thus, taking a look into the international regime on the nuclear issue and progress related to the nuclear issue in North Korea, the study was intended to introduce the globalization of the nuclear issue, review the international effort for nuclear disarmament based on the concept of the ‘common heritage of the mankind' and with respect to the United Nations Committee on the Peaceful Uses of Outer Space (COPUOS) and controls over nuclear weapons, and then evaluat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which is in direct relation with South Korea and international laws, in terms of the space law and disarmament acts. The collective security system along with policies to prevent dissemination of nuclear weapons should also be emphasized and implemented to cope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핵문제는 국제레짐(resime)의 지구화를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1945년 8월 일본에 최초로 핵폭탄이 투하되면서 핵무기가 인류를 절멸시킬 수 있다는 역사를 통해 평화에 대한 갈망은 더욱 절실해졌다. 자국의 안보를 위한 군비증강은 국제사회에서 자존의 문제이지만, UN헌장의 목적이기도 한 국제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군축 또는 군비통제는 전 인류의 평화 실현과 직결된 가장 중요한 과제일 것이다. 오늘날 군축은 국제분쟁의 평화적 해결, 집단안전보장제도와 함께 국제평화와 안전을 유지·촉진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완전한 군축 실현이 항구적인 인류의 과제일 수는 있으나, NPT 서문에서 일반적이고 완전한 군축이 표현된 것처럼 국제사회는 완전 군축을 위한 노력을 천명하고 있다. 따라서 핵문제에 대한 국제레짐과 북한의 핵문제에 대한 주요 경과를 살펴봄으로써 핵문제의 지구화 현상을 소개하고, 핵 군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인류의 공동유산'개념과 우주공간 평화이용위원회 및 핵무기의 통제를 중심으로 검토한 후, 대한민국과 국제법에 직결된 사안인 북한의 핵문제를 우주법 내지 군축법적인 관점에서 평가해 보고자 한다. 또한 북한의 핵문제를 위해서는 비확산·반확산정책과 함께 집단안전보장제도가 지속적으로 강조·시도되어야 할 것이다.

        • 수술 전 항암화학요법을 전후한 유방암 종양수용 체(ER, PR, HER-2)의 발현 변화

          노동영 한국유방암학회 2007 Journal of breast cancer Vol.10 No.3

          Purpose: We aimed to assess the concordance of the immunohistochemical profiles of core biopsy before administrating neoadjuvant chemotherapy with that of the surgical specimens after a definitive operation for breast cancer. Methods: We retrospectively reviewed the estrogen receptor (ER), progesterone receptor (PR), and HER-2 expressions in 130 consecutive patients who received neoadjuvant chemotherapy and were followed by surgery during the period between February 2002 and March 2006. The pathologic complete tumor response rate for this group was 4.6% (6/ 130). Both the pre- and post-operative immunohistochemical profiles were available in 32 of the 124 patients (25.8%). Immunohistochemical staining was done on the core biopsies before chemotherapy and on the surgical specimens after operation. Results: There were 12 markers from 11 patients that were altered out of the 96 total markers (ER, PR, or HER-2) from 32 patients: 2 ER (2/12, 16.7%), 4 PR (4/12, 33.3%), and 6 HER-2 (6/12, 50.0%). One patient simultaneously had changes in the expressions of PR and HER-2. Conversion of the hormone receptor status occurred in 3 patients (3/32, 9.4%): this was positive to negative in two, and vice versa in one. In addition, there were 6 conversions (6/32, 18.8%) of the HER-2 status from negative to positive. Conclusion: The hormone receptor status changed in 9.4% of the 32 patients and the HER-2 status changed in 18.8% of the 32 patients after neoadjuvant chemotherapy. We have concluded that conducting only a single immunohistochemical study about ER, PR, and HER-2 may not be enough to exactly estimate the tumor marker status in the neoadjuvant setting.

        • KCI등재

          난민법 개정방향과 강제송환금지원칙

          노동영 한국법정책학회 2019 법과 정책연구 Vol.19 No.3

          The refugee problem is both an issue of national sovereignty and an international one. The issue of accepting refugees is, in principle, a matter of discretion of the nation that accepts a foreigner who wishes to settle in another country by political persecution. Therefore, it takes into account the minimum universal rules of international community at the same time. However, we can see that refugee problems is be treated as a problem of national sovereignty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other international societies such as China and Europe. Very sensitive emotion of the public against the acceptance of refugees may be an important driving force. Amendments of refugee law are being promoted including government amendments by Ministry of Justice, which governs refugee law, and amendments by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Despite the direction for strengthening of the refugee committee in the amendments of the Ministry of Justice, the basis that threatens due process for protecting refugee's rights is added(including expansion of exceptions in 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of refugee law, expansion of reasons for refugee disapproval, unavailable protection against not-sending decision of refugee status determination and shortening the appeal period). As a result, it is a common aspect that the amendment of the refugee law is promoted in a way that 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established by customary international law is limited by the sovereignty of the nation. It is necessary to systematically amend criteria for determining refugee status for the ever-expanding application of refugees. But domestic measures to neuter 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which is discussed to peremptory norms beyond customary international law, are not desirable. There should not be many cases where refugees are forced to leave without obtaining the determination of refugee status at the discretion of administrative authority. We need to be cautious when promoting for amendments of refugee law because domestic measures that do not comply with 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may be returned through measures taken by the host country for North Korean refugees who are living aborad such as China. 난민문제는 국가 주권의 문제인 동시에 국제문제이다. 난민을 수용하느냐의 문제는 원칙적으로 정치적 박해 등의 사유로 타국에서 정착을 희망하는 외국인을 국내적으로 수용하는 국가의 재량의 문제로써 국제사회의 최소한의 보편적 규율을 동시에 고려하게 된다. 그러나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 유럽 등 국제사회 곳곳에서 난민문제가 국가 주권의 문제로 기울어져 취급되는 현상을 발견할 수 있다. 국민의 정서가 난민의 수용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 중요한 동력일 수 있다. 난민법을 관장하는 법무부 정부개정안 및 국회의원 개정안들을 포함한 난민법 개정안이 추진되고 있다. 법무부 개정안에서 난민위원회의 기능 강화 방향에도 불구하고 난민법상 강제송환금지원칙의 예외사유의 확대, 난민불인정 사유의 확대, 난민심사 불회부결정에 대한 구제 불가, 불복 제소기간 축소 등 난민신청자의 권리구제를 위한 적법절차가 위협받는 근거가 삽입되고, 결국 국제관습법으로 확립된 강제송환금지원칙이 국가 주권의 재량에 의해 제한되는 방향으로 난민법 개정안이 추진되는 것이 공통적인 측면이다. 계속 확대되는 난민 신청에 대하여 난민 심사기준을 체계적으로 정비할 필요는 있으나 국제관습법을 넘어 강행규범으로까지 논의되는 강제송환금지원칙을 무력화시키는 국내적 조치들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행정청의 재량 판단에 따라 난민심사의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강제출국 당하는 경우가 다반사여서는 아니된다. 우리 스스로의 강제송환금지원칙에 부합하지 않는 국내적 조치들은 중국 등 해외에 체류하는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체류국의 조치를 통해 부메랑으로 돌아갈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난민법 개정안 추진에 있어 신중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