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A Simple Structural Model with a Default Boundary Dependent on Stock Market Performance

          김화성 한국증권학회 2014 Asia-Pacific Journal of Financial Studies Vol.43 No.3

          According to a recent study, consideration of a countercyclical default boundary helps explainobserved credit spreads. In light of this assertion,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troduce asimple structural model with a countercyclical default boundary based on stock market performance. Through the simple formation of a default boundary, we are able to easily obtaina formula for credit spreads. This paper demonstrates that our simple structural model cangenerate credit spreads that are closer to observed credit spreads than those generated by theexisting structural model. We extend our basic model and show how credit spreads areaffected by stochastic interest rates or jumps in both firm value and the default boundary. We also consider an alternative default boundary linked to individual stock price performance.

        • KCI등재

          표상주의에 대한 칸트적 해법의 언어철학적 재조명 - 칸트에 대한 맥도웰의 이해를 중심으로 -

          김화성 범한철학회 2014 汎韓哲學 Vol.72 No.1

          Since modern times the relation between mind and world has been conceived as one of major problems of philosophy. Modern philosophers mainly disputed about this in the perspective according to which the intellectual capacities of subject can represent the essences of objective world. Yet John McDowell makes a diagnosis that the modern discussions could not get rid of the dualism of subject and object at all; and so do not the contemporary discussions. For this reason he makes his own philosophical suggestion on the way in that the mind is related to the world. According to his suggestion, the philosophical idea that can present genuinely the relation between mind and world can be found in the Kantian idea of the cooperation of sensibility and understanding; but the Kantian transcendental strategy has to be refused. For in his opinion the philosophical dilemma at the root of endless oscillations of philosophical positions over the relation between mind and world is not a real. So he thinks that the Kantian idea of the cooperation of sensibility and understanding needs to be embraced from a therapeutic perspective which is based on the late Wittgenstein’s language philosophical insight. As the result, he claims that the conceptual capacity of understanding that belongs to spontaneity is already in operation in the sensibility through which impressions from outside are taken in. And he sums it up in the unboundedness of the conceptual. In this paper I examine critically McDowell’s comprehension of the Kantian philosophy and discuss briefly which problem may lurk in his therapeutic strategy. 근대 이래로 마음과 세계의 관계는 중요한 철학적 문제로 다루어져 왔다. 근대철학에서는 이 문제는 주관적인 능력인 지성이 객관적인 대상의 본질을 표상할 수 있는 입장 속에서 논쟁이 이어졌다. 맥도웰은 근대적 논의가 정신과 물체 또는 의식과 세계라는 고질적인 주객이분법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이는 현대적 논의에서도 마찬가지라고 진단하면서 마음이 세계와 관계 맺는 방식에 대한 새로운 철학적 제안을 한다. 그에 따르면 마음과 세계의 관계를 제대로 드러내는 철학적 이념은 감성과 지성의 협동이라는 칸트의 생각에서 발견된다. 하지만 칸트가 취한 선험적 전략은 거부될 필요가 있다. 그가 보기에 마음과 세계의 관계를 둘러싼 철학적 입장의 끊임없는 동요의 근저에 자리한 철학적 딜레마는 가짜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는 감성과 지성의 협동이라는 칸트적 이념을 후기 비트겐슈타인의 언어철학적 통찰에 근거한 치유적 전략으로 수용하고자 한다. 이런 전략에서 칸트의 철학적 이념을 수용한 결과, 그는 개념적 능력인 지성의 자발성이 이미 외부로부터의 인상을 받아들이는 감성의 수용성에 작동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는 이를 개념적인 것의 무제약성으로 요약한다. 이 글은 칸트에 대한 맥도웰의 이해를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칸트의 철학적 이념을 수용한 그의 전략에 어떤 문제가 도사리고 있는지를 간략히 살펴보고자 한다.

        • KCI등재

          사이코패시 - 공감과 도덕적 책임성

          김화성 범한철학회 2015 汎韓哲學 Vol.77 No.2

          The study of psychopathy, as an emerging and noteworthy scientific field, has already attracted considerable philosophical attention because of the philosophical questions that it raises. The main reason why psychopathy is of interest to philosophy, especially to ethics is because of its importance for understanding meta-ethical issues. Namely, the philosophical interest generated by psychopathy is not because it is an interesting and enigmatic phenomenon, but is due to the way that it raises profound questions about the nature of moral understanding, moral responsibility, moral motivation, and moral judgment. Focusing on the moral understanding and moral responsibility of psychopaths, this paper shows that their moral incompetence is not, as one might think, attributed to their mental illnesses, nor to their problems or deficits of reason, but is primary attributed to their deficits of emotional mechanism, in particular emotional empathy. And then this paper argues the validity of whether psychopaths who are a rational and voluntary, but emotional defective agent can be morally responsible. 최근 상당히 주목받고 있는 과학 분야인 사이코패시에 관한 연구는 그것에서 제기되는 철학적 문제들 때문에 이미 상당한 철학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사이코패시가 철학, 특히 윤리학의 주목을 끄는 가장 큰 이유는 그것이 메타윤리학적 쟁점을 이해하는 논의하는 데 중요한 단초들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사이코패시가 윤리학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이유는 그것이 흥미롭고 수수께끼 같은 현상이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의 도덕성 이해, 도덕적 판단, 도덕적 동기, 도덕적 책임성 등과 같은 윤리학의 주요 쟁점들과 관련해서 근본적인 질문을 제기하기 때문이다. 이 논문은 사이코패스의 도덕성 이해와 도덕적 책임성에 초점을 두고 사이코패스의 도덕적 무능이, 흔히 추측하듯이, 정신 질환이나 이성적 능력의 결함에 기인하는 것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정서적 메커니즘, 특히 정서적 공감의 결함에 기인함을 보여주고자 한다. 이어서 이성적이고 자발적이지만 정서적으로 결함이 있는 행위자인 사이코패스에게도 온전한 도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의 타당성을 논한다.

        • KCI등재

          전(前)비판기 칸트의 철학적 방법론에 관한 한 구상 – 베를린 왕립학술원의 현상논문(1763)을 중심으로 -

          김화성 대한철학회 2011 哲學硏究 Vol.119 No.-

          1761 machte die Königliche Akademie der Wissenschaften zu Berlin eine Preisaufgabe bekannt, welche die Natur der Gewissheit der metaphysischen Erkenntnis im Vergleich der der Gewissheit der mathematischen Erkenntnis befragte. Kant reichte eine Abhandlung ein, deren Titel “Untersuchung über die Deutlichkeit der Grundsätze der natürlichen Theologie und der Moral” hieß, und wurde mit dem zweiten Preis prämiiert. Diese Preisschrift stellt sich nun als seine erste methodologische Abhandlung dar. Bedenkt man dabei, daß die Methodenüberlegung für Kants philosophischen Entwicklungsprozess eine sehr bedeutsame Rolle gespielt hat, dann ist diese Preisschrift ohne Zweifel ein wichtiges Dokument in Hinblick auf Kants methodologischen Entwurf in seiner vorkritischen Zeit. In diesem Sinne wird hier untersucht, in welcher philosophischen Entwicklung Kant sich genau mit dieser Preisschrift befand. Vor allem geht diese Untersuchung den folgenden Fragen nach, wie er den Unterschied zwischen logischem Grund und Realgrund in der Methoden- sowie Prinzipienlehre zu verwickllichen versuchte, und in welchem Verhältnis Kant damals zu Wolff, Crusius und Newton stand. Die hier vorleigende Untersuchung kann einen kleinen Beitrag leisten nicht nur zur Korrektur einiger Mißdeutungen und Mißverständnisse, die durch eine zu summarische Betrachtung über Kants vorkritischen Gedanken leicht entstehen können, sondern auch zu einer genauen Rekonstruktion seiner gedanklichen Entwicklung. 1761년 베를린 왕립학술원은 수학적 인식과 비교해서 형이상학적 인식이 가지는 확실성의 본성에 관한 질문으로 현상논문을 공모하였는데, 여기서 칸트는 「자연신학과 도덕의 원칙들의 명확성에 대한 탐구」라는 논문을 제출하여 2등을 차지하였다. 그런데 이 현상논문은 그가 최초로 방법론을 다룬 글이기도 하다. 다른 철학자들처럼 칸트에게도 방법론은 그의 사상적 발전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의 현상논문은 그가 전비판기에 구상했던 방법론을 밝혀 줄 중요한 자료임에 틀림없다. 본 논문은 그의 현상논문을 다시 한 번 자세히 검토하여 그가 어떤 사상적 변화과정 속에 서있는지를 음미해 보고자 한다. 특히 칸트가 어떻게 논리적 근거와 실재적 근거 사이의 구분을 방법론과 원칙론에서 구현하려고 했는지 그리고 그 당시 볼프, 크루지우스 그리고 뉴턴과 어떤 사상적 관계에 있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런 작업은 전비판기의 칸트 생각을 너무 개괄적으로만 다룸으로써 발생하는 몇몇 오해와 곡해를 바로잡아 그의 사상적 발전을 올바르게 재구성하는 데에도 일조할 것이다.

        • KCI등재

          고속 네트웍 기반의 분산병렬시스템에서의 성능 향상 분석 모델

          김화성 한국통신학회 2001 韓國通信學會論文誌 Vol.26 No.12

          분산병렬처리의 목적은 다양한 내재 병렬 형태의 특징을 갖는 연산 집약적 문제를 고속 네트웍으로 연결되어진 다수의 고성능 및 병렬 컴퓨터들의 각기 다른 능력을 최대한 이용하여 해결함에 있다. 본 논문에서는 분산병렬시스템을 이용하는 경우의 성능 향상 분석을 위해 일반적인 그래프 표현 방법을 포함하는 계산 모델을 제안하고 프로그램의 수행을 위한 스케쥴링 시에 성능 향상이 어떠한 요인에 의해 달성되는지를 분석한다. 제안된 표현 방법은 동기종 및 이기종 시스템 모두에 적용되어질 수 있다. 분산병렬 시스템에서 스케줄링을 통하여 더 많은 속도향상을 얻기 위해서는 태스크와 병렬 컴퓨터간의 병렬특성의 일치가 주의 질게 다루어져야 하며 태스크의 이동으로 인한 통신 오버 헤드가 최소화 되어야 한다. The objective of Distributed Parallel Computing is to solve the computationally intensive problems, which have several types of parallelism, on a suite of high performance and parallel machines in a manner that best utilizes the capabilities of each machine. In this paper, we propose a computational model including the generalized graph representation method of distributed parallel systems for speedup analysis, and analyze how the super-linear speedup is achieved when scheduling of programs with diverse embedded parallelism modes onto a distributed heterogeneous supercomputing network environment. The proposed representation method can also be applied to simple homogeneous or heterogeneous systems whose components are heterogeneous only in terms of the processor speed. In order to obtain the core speedup, the matching of the parallelism characteristics between tasks and parallel machines should be carefully handled while minimizing the communication overhead.

        • SCOPUS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